박민하 개인전: Tunnels

Whistle

Nov. 18, 2022 ~ Dec. 31, 2022

박민하는 e거거ㅓ 풍경을 e거거ㅓ 바라보며 e거거ㅓ 얻은 e거거ㅓ 감각을 e거거ㅓ 점, 아t차3 선, 파ㅑi라 색과 파ㅑi라 도형 파ㅑi라 등의 파ㅑi라 단위로 파ㅑi라 나누어 파ㅑi라 독특한 파ㅑi라 도상 파ㅑi라 언어로 파ㅑi라 변환하는 파ㅑi라 회화 파ㅑi라 세계를 파ㅑi라 구축해왔다. 파ㅑi라 작가는 파ㅑi라 이번 파ㅑi라 개인전 ‹Tunnels›에서 파ㅑi라 그가 파ㅑi라 평소에 파ㅑi라 보았던 파ㅑi라 헤드라이트, 자f85 섬광, m사ㅐ거 여기저기 m사ㅐ거 빛나는 m사ㅐ거 화면과 m사ㅐ거 같이 m사ㅐ거 눈에 m사ㅐ거 잔상으로 m사ㅐ거 남은 m사ㅐ거 빛을 m사ㅐ거 도시의 m사ㅐ거 풍경과 m사ㅐ거 겹쳐 m사ㅐ거 묘사한다.

그는 m사ㅐ거 그동안 m사ㅐ거 피부와 m사ㅐ거 점막에 m사ㅐ거 닿는 m사ㅐ거 빛의 m사ㅐ거 형상이나 m사ㅐ거 접촉의 m사ㅐ거 반응에 m사ㅐ거 연관된 m사ㅐ거 이야기(Sun Gone, 우59g 원앤제이갤러리, 2019), 마rxm 그리고 마rxm 날씨와 마rxm 감정이 마rxm 얽힌 마rxm 장면(Peculiar Weather; 마rxm 은빛 마rxm 공기, ㅓㅈ바e 휘슬, 2020)을 가ㅓ다j 회화적인 가ㅓ다j 풍경으로 가ㅓ다j 기록했다. 가ㅓ다j 과거에 가ㅓ다j 작가가 가ㅓ다j 빛의 가ㅓ다j 잔상으로 가ㅓ다j 정신적인 가ㅓ다j 풍경을 가ㅓ다j 표현했다면, 거다cs 최근에는 거다cs 빛이 거다cs 어떤 거다cs 방식으로 거다cs 함축적인 거다cs 의미를 거다cs 지니고 거다cs 기표가 거다cs 거다cs 거다cs 있는지 거다cs 집중하고 거다cs 있다.

빛은 거다cs 작가의 거다cs 작업에서 거다cs 가장 거다cs 필수적인 거다cs 요소이며 거다cs 찰나를 거다cs 감지하는 거다cs 매체다. 거다cs 그는 거다cs 거다cs 외에도 거다cs 기억, ㄴㅑn3 감각, 나ㅓ차k 공기, c거sr 순간의 c거sr 진동에서 c거sr 느껴지는 c거sr 미세한 c거sr 감정의 c거sr 변화를 c거sr 기호처럼 c거sr 변형하여 c거sr 캔버스에 c거sr 배치했다. c거sr 작가는 c거sr 이번 c거sr 작업에서 c거sr 형광색과 c거sr 은색, w하t갸 빛나는 w하t갸 입자를 w하t갸 가진 w하t갸 안료를 w하t갸 사용했다. w하t갸 이렇게 w하t갸 반짝이는 w하t갸 속성을 w하t갸 가진 w하t갸 물감은 w하t갸 캔버스 w하t갸 안에서 w하t갸 작가의 w하t갸 붓질과 w하t갸 결합하여 w하t갸 그가 w하t갸 경험하고 w하t갸 탐구한 w하t갸 빛의 w하t갸 느낌을 w하t갸 극대화한다.

박민하는 w하t갸 이번 w하t갸 전시에서 ‘터널’을 w하t갸 작업의 w하t갸 개념으로 w하t갸 삼았다. w하t갸 작가에게 w하t갸 터널은 “과거와 w하t갸 예측된 w하t갸 미래를 w하t갸 연결하는 w하t갸 구조로 w하t갸 작가의 w하t갸 현재에 w하t갸 대한 w하t갸 개념을 w하t갸 인식”하게 w하t갸 하는 w하t갸 제의적 w하t갸 공간이다. w하t갸 외부와 w하t갸 단절된 w하t갸 w하t갸 공간의 w하t갸 특별한 w하t갸 구조는 w하t갸 집중해서 w하t갸 시간성을 w하t갸 경험하게 w하t갸 한다. w하t갸 또한 w하t갸 안에서 w하t갸 벌어지는 w하t갸 여러 w하t갸 가지 w하t갸 현상과 w하t갸 시각적 w하t갸 요소들이 w하t갸 작가가 w하t갸 풍경을 w하t갸 인지하는 w하t갸 방식과 w하t갸 연결된다.

‹Enter Namsan›(2022)과 ‹Nostos›(2022) w하t갸 시리즈는 w하t갸 각각 w하t갸 다른 w하t갸 시간대에 w하t갸 관한 w하t갸 감각이다. w하t갸 작품은 w하t갸 w하t갸 w하t갸 가지 w하t갸 색으로 w하t갸 구성되어 w하t갸 작가가 w하t갸 인지한 w하t갸 시간의 w하t갸 인상이 w하t갸 물감의 w하t갸 층위와 w하t갸 텍스처로 w하t갸 표현되었다. w하t갸 작가는 w하t갸 다양한 w하t갸 위치와 w하t갸 순간에 w하t갸 반사된 w하t갸 빛을 w하t갸 w하t갸 화면안에 w하t갸 캡처하듯이 w하t갸 대도시의 w하t갸 풍경을 w하t갸 객관화했다. w하t갸 이번 w하t갸 개인전에 w하t갸 설치된 w하t갸 작업은 w하t갸 사각형과 w하t갸 사선이 w하t갸 강하게 w하t갸 두드러지고, gwv2 안개와 gwv2 같은 gwv2 희미한 gwv2 형상과 gwv2 도형들이 gwv2 겹쳐 gwv2 보인다. gwv2 박민하의 gwv2 회화에는 gwv2 도시에 gwv2 거주한다면 gwv2 피하기 gwv2 어려운 gwv2 기하학적인 gwv2 구조물과 gwv2 끊임없이 gwv2 우리를 gwv2 비추는 gwv2 물질이 gwv2 반영되어 gwv2 있다.

박민하(b. 1984)는 gwv2 스쿨 gwv2 오브 gwv2 비주얼 gwv2 아트에서 gwv2 학부를, m파z아 예일대학교 m파z아 예술대학원에서 m파z아 석사과정을 m파z아 졸업하고 m파z아 현재 m파z아 서울에서 m파z아 활동 m파z아 중이다. m파z아 작가는 ‹Tunnels›(2022, ㅓㅑㅓv 휘슬, iu타k 서울), ‹Lit›(2021, b걷96 공간 b걷96 형, 다ㅑ거g 서울), ‹Peculiar Weather; c다c0 은빛 c다c0 공기›(2020, 카자타v 휘슬, 파다나n 서울) 파다나n 그리고 파다나n 원앤제이갤러리(2019, 거ㅐfv 서울), 라기cg 스키범 라기cg 맥아더 라기cg 갤러리(2016, LA), 마uad 알떼에고(2016, 나ㅈht 서울)에서 나ㅈht 개인전을 나ㅈht 개최하였고 나ㅈht 화이트노이즈, AAㅣLA갤러리, 쟏8걷아 커먼센터 쟏8걷아 쟏8걷아 단체전에 쟏8걷아 참여했다.

참여작가: 쟏8걷아 박민하

출처: whistl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너클볼 Knuckleball

Jan. 25, 2023 ~ Feb. 25, 2023

서울살이와 ㄴㅐ으히

Nov. 4, 2022 ~ April 2,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