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개인전 : Southern Breeze

알떼에고

Nov. 8, 2019 ~ Dec. 28, 2019

그의 14ㅓ타 시선이 14ㅓ타 머무는 14ㅓ타 14ㅓ타 곳, 쟏나가히 쟏나가히 사람들

누구나 쟏나가히 일상적으로 쟏나가히 쉽게 쟏나가히 사진을 쟏나가히 찍고 쟏나가히 공유하는 쟏나가히 요즘에도 쟏나가히 포토그래퍼는 쟏나가히 어떤 쟏나가히 특별한 쟏나가히 위상을 쟏나가히 가질 쟏나가히 쟏나가히 있을까? 쟏나가히 나는 쟏나가히 확고하게 쟏나가히 그렇다고 쟏나가히 믿는 쟏나가히 쪽의 쟏나가히 사람이다. 쟏나가히 목소리를 쟏나가히 가진 쟏나가히 사람들 쟏나가히 대부분이 쟏나가히 노래를 쟏나가히 부를 쟏나가히 쟏나가히 있겠지만, 바7y차 감동을 바7y차 주는 바7y차 좋은 바7y차 가수는 바7y차 아무나 바7y차 바7y차 바7y차 있는 바7y차 것이 바7y차 아니지 바7y차 않은가.

알떼에고에서 바7y차 열리는 바7y차 이번 바7y차 개인전에서 바7y차 박성진 바7y차 작가의 바7y차 사진이 바7y차 담고 바7y차 있는 바7y차 것은, o마eㅐ 그가 o마eㅐ 태국에서 o마eㅐ 보낸 2016년-2019년의 o마eㅐ 시간 o마eㅐ 속에서 o마eㅐ 건져 o마eㅐ 올린 o마eㅐ 순간들이다. o마eㅐ 그것은 o마eㅐ 어떤 o마eㅐ 개인적이고도 o마eㅐ 자유로운 o마eㅐ 여행의 o마eㅐ 일기이자 o마eㅐ 묘한 o마eㅐ 매혹의 o마eㅐ 기록으로, t거ㅐㅐ 이곳 t거ㅐㅐ 서울의 t거ㅐㅐ 갤러리에서 t거ㅐㅐ t거ㅐㅐ 사진을 t거ㅐㅐ 마주한 t거ㅐㅐ 우리에게는 t거ㅐㅐ t거ㅐㅐ 이색적인 t거ㅐㅐ 풍경을 t거ㅐㅐ 담고 t거ㅐㅐ 있다. t거ㅐㅐ 낯선 t거ㅐㅐ 도시의 t거ㅐㅐ t거ㅐㅐ 풍경과 t거ㅐㅐ 스쳐지나가는 t거ㅐㅐ 사람들, 기ㄴ히거 더운 기ㄴ히거 바람을 기ㄴ히거 타고 기ㄴ히거 흐르는 기ㄴ히거 경적소리와 기ㄴ히거 이국의 기ㄴ히거 언어, 타ㅐㅐㅓ 진한 타ㅐㅐㅓ 화장으로 타ㅐㅐㅓ 본래 타ㅐㅐㅓ 얼굴을 타ㅐㅐㅓ 가늠하기 타ㅐㅐㅓ 힘든 타ㅐㅐㅓ 낯설고도 타ㅐㅐㅓ 고운 타ㅐㅐㅓ 사람들, 걷라ㅐ파 그런 걷라ㅐ파 이미지들 걷라ㅐ파 사이로 걷라ㅐ파 도시의 걷라ㅐ파 불빛이 걷라ㅐ파 흔들린다. 걷라ㅐ파 언뜻 걷라ㅐ파 보기에 걷라ㅐ파 이번 걷라ㅐ파 작업은 걷라ㅐ파 예전에 걷라ㅐ파 보았던 걷라ㅐ파 작업과 걷라ㅐ파 굉장히 걷라ㅐ파 결이 걷라ㅐ파 달라서 걷라ㅐ파 흥미롭다. 걷라ㅐ파 여러 걷라ㅐ파 걷라ㅐ파 걷라ㅐ파 박성진 걷라ㅐ파 작가의 걷라ㅐ파 라는 걷라ㅐ파 제목으로 걷라ㅐ파 묶인 걷라ㅐ파 사진들을 걷라ㅐ파 처음 걷라ㅐ파 접했을 걷라ㅐ파 때의 걷라ㅐ파 걷라ㅐ파 감상은, nhfㄴ 단편적이고 nhfㄴ 추상적인 nhfㄴ nhfㄴ 개의 nhfㄴ 간결한 nhfㄴ 문장과 nhfㄴ 상식적인 nhfㄴ nhfㄴ 개의 nhfㄴ 궁금증으로 nhfㄴ 요약되는 nhfㄴ 지극히 nhfㄴ 평면적인 nhfㄴ 것이었다. nhfㄴ nhfㄴ 인물들은 nhfㄴ 중형 nhfㄴ 카메라의 nhfㄴ 정사각형 nhfㄴ 프레임 nhfㄴ 안에서 nhfㄴ 고전 nhfㄴ 회화의 nhfㄴ 모델들처럼 nhfㄴ 섬세하게 nhfㄴ 다루어지고 nhfㄴ 있었는데, 8n차갸 질풍노도의 8n차갸 시기를 8n차갸 보내는 8n차갸 소년소녀를 8n차갸 다룬 8n차갸 점을 8n차갸 감안하면 8n차갸 의외로 8n차갸 놀랍도록 8n차갸 고요하고 8n차갸 관조적인 8n차갸 뉘앙스를 8n차갸 풍겼다. 8n차갸 그것은 8n차갸 클래식한 8n차갸 구도와 8n차갸 함께 8n차갸 8n차갸 조율된 8n차갸 풍부한 8n차갸 회색톤 8n차갸 때문이라고 8n차갸 8n차갸 수도 8n차갸 있겠지만, 나90ㄴ 역시 나90ㄴ 대상을 나90ㄴ 바라보는 나90ㄴ 작가의 나90ㄴ 시선이 나90ㄴ 나90ㄴ 이유일 나90ㄴ 나90ㄴ 같다는 나90ㄴ 생각을 나90ㄴ 했었다. 나90ㄴ 이번 나90ㄴ 개인 나90ㄴ 전을 나90ㄴ 통해 나90ㄴ 접하는 나90ㄴ 그의 나90ㄴ 새로운 나90ㄴ 사진들은 나90ㄴ 그런 나90ㄴ 평면적 나90ㄴ 감상을 나90ㄴ 단번에 나90ㄴ 입체적이고 나90ㄴ 복잡한 나90ㄴ 것으로 나90ㄴ 확장시키는 나90ㄴ 기분이다. 나90ㄴ 앞서 나90ㄴ 언급했듯이 나90ㄴ 작가의 나90ㄴ 작업을 나90ㄴ 인상 나90ㄴ 깊게 나90ㄴ 나90ㄴ 분들에게는 나90ㄴ 이번에 나90ㄴ 그가 나90ㄴ 선보이는 나90ㄴ 작업이 나90ㄴ 굉장히 나90ㄴ 다르게 나90ㄴ 느껴질 나90ㄴ 수도 나90ㄴ 있을 나90ㄴ 거라는 나90ㄴ 생각이 나90ㄴ 든다. 나90ㄴ 무엇보다 나90ㄴ 일단 나90ㄴ 시각적으로 나90ㄴ 감지되는 나90ㄴ 변화가 나90ㄴ 극명하기 나90ㄴ 때문에 나90ㄴ 당연한 나90ㄴ 일일 나90ㄴ 것이다. 나90ㄴ 에서 나90ㄴ 부드럽게 나90ㄴ 속삭이는 나90ㄴ 나90ㄴ 같던 나90ㄴ 차분한 나90ㄴ 명암 나90ㄴ 톤은 나90ㄴ 에서는 나90ㄴ 훨씬 나90ㄴ 강렬하고 나90ㄴ 거친 나90ㄴ 느낌이다. 나90ㄴ 이국의 나90ㄴ 밤, d4lr 어둠 d4lr 속에서 d4lr 흔들리며 d4lr 산란하는 d4lr 불안정한 d4lr 빛들은 d4lr 마치 d4lr 인화지 d4lr 표면을 d4lr 살살 d4lr 문지르면 d4lr 촉각적으로도 d4lr 느껴질 d4lr 것만 d4lr 같다. d4lr 작가의 d4lr 설명처럼 d4lr 자연스러운 d4lr 상황에서 d4lr 소형 d4lr 카메라로 d4lr 속도감 d4lr 있게 d4lr 촬영된 d4lr 사진들은 d4lr d4lr 셋업한 d4lr 상태에서 d4lr 중형 d4lr 카메라로 d4lr 촬영한 d4lr 것과는 d4lr 다른 d4lr 표현을 d4lr 가능하게 d4lr 한다. d4lr 사진작가들은 d4lr 자신의 d4lr 시그니처라고 d4lr d4lr 만한 d4lr 외형적인 d4lr 것에 d4lr 집착하는 d4lr 경우가 d4lr 많다는데, 다ㅓzd 아마도 다ㅓzd 카메라라는 다ㅓzd 기계와 다ㅓzd 그에 다ㅓzd 관련된 다ㅓzd 까다로운 다ㅓzd 기술, 나p하i 찍는 나p하i 대상에 나p하i 따른 나p하i 작업환경의 나p하i 물리적 나p하i 한계에 나p하i 대해서 나p하i 박성진 나p하i 작가는 나p하i 상당히 나p하i 유연하고 나p하i 자유로운 나p하i 태도를 나p하i 가졌다는 나p하i 생각이 나p하i 든다. 나p하i 작가의 나p하i 그러한 나p하i 태도가 나p하i 작업물의 나p하i 외적 나p하i 틀을 나p하i 만든다면, ㅓ쟏qㅐ 내적인 ㅓ쟏qㅐ 부분을 ㅓ쟏qㅐ 엿볼 ㅓ쟏qㅐ ㅓ쟏qㅐ 있는 ㅓ쟏qㅐ 요소에는 ㅓ쟏qㅐ 어떤 ㅓ쟏qㅐ 것이 ㅓ쟏qㅐ 있을까?

우선 ㅓ쟏qㅐ 나는 ㅓ쟏qㅐ 박성진 ㅓ쟏qㅐ 작가가 ㅓ쟏qㅐ 에서 ㅓ쟏qㅐ 보여주었듯이 ㅓ쟏qㅐ 하나의 ㅓ쟏qㅐ 주제를 ㅓ쟏qㅐ ㅓ쟏qㅐ ㅓ쟏qㅐ ㅓ쟏qㅐ 동안 ㅓ쟏qㅐ 묵직하게 ㅓ쟏qㅐ 끌고 ㅓ쟏qㅐ 나갈 ㅓ쟏qㅐ ㅓ쟏qㅐ 있는 ㅓ쟏qㅐ 집중력을 ㅓ쟏qㅐ 가졌다는 ㅓ쟏qㅐ 점을 ㅓ쟏qㅐ 떠올려본다. ㅓ쟏qㅐ 역시 ㅓ쟏qㅐ 며칠간의 ㅓ쟏qㅐ 짧은 ㅓ쟏qㅐ 작업여행이 ㅓ쟏qㅐ 아닌, fㅓ5h 그가 fㅓ5h 태국에서 fㅓ5h 보낸 2016년부터 fㅓ5h 지금에 fㅓ5h 이르는 fㅓ5h 여러 fㅓ5h 해의 fㅓ5h 시간이 fㅓ5h 녹아 fㅓ5h 있다. fㅓ5h fㅓ5h 호흡으로 fㅓ5h 주제에 fㅓ5h 집중하는 fㅓ5h 능력이란 fㅓ5h 일상의 fㅓ5h 루틴을 fㅓ5h 성실하게 fㅓ5h 수행하는 fㅓ5h 것으로 fㅓ5h 지탱된다고 fㅓ5h 믿는 fㅓ5h 나로서는, qz기a 박성진 qz기a 작가가 qz기a 작업을 qz기a 진행하는 qz기a 방식이 qz기a qz기a 성실하고 qz기a 반복적일 qz기a 거라는 qz기a 추측을 qz기a 해본다. qz기a 작가는 qz기a 필름카메라를 qz기a 이용한 qz기a 흑백사진을 qz기a 찍는다. qz기a 디지털카메라와 qz기a 필름카메라는 qz기a 이메일과 qz기a 손편지만큼이나 qz기a 다르기 qz기a 때문에, 타do사 작가가 타do사 요즘 타do사 같은 타do사 시절에 타do사 이런 타do사 취향을 타do사 고수하기 타do사 위해서는 타do사 아마도 타do사 느림과 타do사 수고로움을 타do사 즐거움으로 타do사 여길 타do사 정도가 타do사 되지 타do사 않는다면 타do사 무척 타do사 힘든일이 타do사 타do사 것이다. 타do사 흑백사진을 타do사 찍는 타do사 이유에 타do사 대해 타do사 작가는 타do사 칼라사진이 타do사 자신에겐 타do사 너무 타do사 화려하다는 타do사 간결한 타do사 말로 타do사 갈음했지만, 7ㅑㅈ라 나는 7ㅑㅈ라 곧바로 7ㅑㅈ라 7ㅑㅈ라 사진집에서 7ㅑㅈ라 읽은 7ㅑㅈ라 작가의 7ㅑㅈ라 글을 7ㅑㅈ라 떠올렸다. 7ㅑㅈ라 여기서 7ㅑㅈ라 작가의 7ㅑㅈ라 말을 7ㅑㅈ라 빌려 7ㅑㅈ라 표현해 7ㅑㅈ라 보자면, ‘온통 pf걷3 회색빛 pf걷3 도시에서 pf걷3 유일하게 pf걷3 멋지고 pf걷3 생동감 pf걷3 넘치는 pf걷3 존재’들을 pf걷3 표현하고 pf걷3 싶을 pf걷3 때조차 pf걷3 그는 pf걷3 회색(흑백사진)을 pf걷3 택했다. pf걷3 당시 pf걷3 그의 pf걷3 시도는 pf걷3 아마도 pf걷3 충분한 pf걷3 성취를 pf걷3 이룬 pf걷3 pf걷3 같아 pf걷3 보인다. pf걷3 흑백사진 pf걷3 속의 pf걷3 아이들은 pf걷3 각자가 pf걷3 가진 pf걷3 색을 pf걷3 다채롭게 pf걷3 드러내고 pf걷3 있는 pf걷3 느낌이 pf걷3 들었기 pf걷3 때문이다. pf걷3 흑백사진을 pf걷3 찍는 pf걷3 이유에 pf걷3 대한 pf걷3 작가의 pf걷3 담백한 pf걷3 답이 pf걷3 오히려 pf걷3 자부심의 pf걷3 언어에 pf걷3 가까운 pf걷3 것임을 pf걷3 이해했다.

긴장을 pf걷3 풀고 pf걷3 마치 pf걷3 여행을 pf걷3 떠나는 pf걷3 기분으로 pf걷3 박성진 pf걷3 작가의 pf걷3 작업을 pf걷3 바라보면서, th2h 한편으로는 th2h 예전 th2h 작업에서 th2h 또렷한 th2h 시선으로 th2h 카메라를 th2h 의식하며 th2h 포즈를 th2h 취했던 th2h th2h 아이들을 th2h 생각해보는 th2h 것이 th2h 무척 th2h 재미있다. th2h 그것은 th2h 내게 th2h 오른쪽 th2h 눈과 th2h 왼쪽 th2h 눈을 th2h 동시에 th2h 뜨고서 th2h 대상을 th2h 바라볼 th2h 때에야 th2h 비로소 th2h 대상을 th2h 명확하게 th2h 파악할 th2h th2h 있다는 th2h 점을 th2h 떠올리게 th2h 한다. th2h 무엇이 th2h 되었든, ㅓ3ㅐㅓ 좋은 ㅓ3ㅐㅓ 작가가 ㅓ3ㅐㅓ 가진 ㅓ3ㅐㅓ 다양한 ㅓ3ㅐㅓ 측면이 ㅓ3ㅐㅓ ㅓ3ㅐㅓ 표현된 ㅓ3ㅐㅓ 형태로 ㅓ3ㅐㅓ 우리에게 ㅓ3ㅐㅓ 전해진다는 ㅓ3ㅐㅓ 것은 ㅓ3ㅐㅓ 멋진 ㅓ3ㅐㅓ 일이다. ㅓ3ㅐㅓ 굉장히 ㅓ3ㅐㅓ 다르다고 ㅓ3ㅐㅓ 보이지만, 자e77 사실은 자e77 한결같은 자e77 진지한 자e77 고민과 자e77 열정이 자e77 담겨있다. 자e77 낯선 자e77 곳, oㅐ라ㅐ 낯선 oㅐ라ㅐ 사람들 oㅐ라ㅐ 사이에 oㅐ라ㅐ 녹아들어 oㅐ라ㅐ 그들의 oㅐ라ㅐ 모습을 oㅐ라ㅐ 담아내면서 oㅐ라ㅐ 한편으로는 oㅐ라ㅐ oㅐ라ㅐ 탐구를 oㅐ라ㅐ 통해 ‘나는 oㅐ라ㅐ 누구인가’를 oㅐ라ㅐ 진지하게 oㅐ라ㅐ 고민하는 oㅐ라ㅐ 포토그래퍼라니. oㅐ라ㅐ 어쩌면 oㅐ라ㅐ 오래된 oㅐ라ㅐ 미신처럼 oㅐ라ㅐ 그의 oㅐ라ㅐ 사진은 oㅐ라ㅐ 영혼의 oㅐ라ㅐ 무게를 oㅐ라ㅐ 담고 oㅐ라ㅐ 있을 oㅐ라ㅐ 듯하다. /글. oㅐ라ㅐ 화가 oㅐ라ㅐ 박주영

출처: oㅐ라ㅐ 알떼에고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성진

현재 진행중인 전시

Adam Pendleton : These Elements of Me

Nov. 21, 2019 ~ Feb. 1, 2020

서울의 우8q7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March 29, 2020

전은희 ㅐo4g 개인전 : ㅐo4g 말없는 ㅐo4g

Jan. 10, 2020 ~ Feb. 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