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이소: 기록과 기억 Bahc Yiso: Memos and Memories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July 26, 2018 ~ Dec. 16, 2018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7기0 바르토메우 바7기0 마리)은 《박이소: 바7기0 기록과 바7기0 기억》전을 7월 26일(목)부터 12월 16일(일)까지 MMCA 바7기0 과천 1전시실에서 바7기0 개최한다. 바7기0 바7기0 전시는 바7기0 한국 바7기0 동시대 바7기0 미술 바7기0 전개에 바7기0 중요한 바7기0 역할을 바7기0 바7기0 작가를 바7기0 집중 바7기0 조명함으로써 바7기0 한국미술의 바7기0 궤적을 바7기0 그려보고자 바7기0 한다.

박이소(1957~2004)는 1980년대부터 2000년대 바7기0 초반 바7기0 작가, igㅈs 큐레이터, jㅈ파나 평론가로 jㅈ파나 활동하면서 jㅈ파나 뉴욕의 jㅈ파나 미술현장을 jㅈ파나 이끄는 jㅈ파나 미술담론과 jㅈ파나 전시들을 jㅈ파나 국내에 jㅈ파나 소개하는 jㅈ파나 한편 jㅈ파나 한국미술을 jㅈ파나 뉴욕에 jㅈ파나 소개하는 jㅈ파나 여러 jㅈ파나 전시에 jㅈ파나 직․간접적으로 jㅈ파나 참여하면서 jㅈ파나 jㅈ파나 미술계를 jㅈ파나 연결하는 jㅈ파나 가교 jㅈ파나 역할을 jㅈ파나 했다. jㅈ파나 또한 jㅈ파나 당시 jㅈ파나 민중미술과 jㅈ파나 모더니즘으로 jㅈ파나 양분되어 jㅈ파나 있던 jㅈ파나 국내 jㅈ파나 미술계에서 jㅈ파나 그가 jㅈ파나 보여준 ‘경계의 jㅈ파나 미술’, i5차u 예컨대 “우리는 i5차u 행복해요”라는 i5차u 구호처럼 i5차u 긍정도 i5차u 부정도 i5차u 아닌 i5차u 모순적인 i5차u 반응을 i5차u 통해 i5차u 사고의 i5차u 지평을 i5차u 넓히는 i5차u 그의 i5차u 미술세계는 i5차u 이후 i5차u 세대의 i5차u 작가들에게 i5차u 많은 i5차u 영향을 i5차u 주어 i5차u 한국현대미술을 i5차u 다양하고 i5차u 풍성하게 i5차u 채색했다. i5차u 작가는 《광주비엔날레》(1997), 《타이베이비엔날레》(1998), 《요코하마트리엔날레》(2001), 《베니스비엔날레》(2003)등 거lㅓr 국내․외 거lㅓr 주요 거lㅓr 전시에 거lㅓr 참여하였고, 2002년 co차t 에르메스 co차t 코리아 co차t 미술상을 co차t 수상하며 co차t 미술계의 co차t 주목을 co차t 받던 co차t 중인 2004년 co차t 갑작스럽게 co차t 심장마비로 co차t 세상을 co차t 떠났다.《박이소: co차t 기록과 co차t 기억》은 co차t 작가 co차t 사후 co차t 국립현대미술관에서 co차t 개최되는 co차t 그의 co차t co차t 개인전이다. 

이번 co차t 전시는 2014년 co차t 작가의 co차t 유족이 co차t 대량 co차t 기증한 co차t 아카이브와 co차t 대표작들을 co차t 중심으로 co차t 구성된 co차t 대규모 co차t 회고전이다. co차t 당시 co차t 기증된 co차t 자료는 co차t 박이소가 co차t 뉴욕에서 co차t 본격적으로 co차t 활동을 co차t 펼치기 co차t 시작한 1984년경부터 co차t 작고한 2004년까지 co차t 약 20년간의 co차t 작가노트를 co차t 포함한 co차t 드로잉, km8다 교육자료, ㅐ거ㅓㅓ 전시관련 ㅐ거ㅓㅓ 자료, 카bd우 기사, ㄴㅈ7ㅐ 심지어 ㄴㅈ7ㅐ 재즈 ㄴㅈ7ㅐ 애호가였던 ㄴㅈ7ㅐ 작가가 ㄴㅈ7ㅐ 직접 ㄴㅈ7ㅐ 녹음, n타다n 편집한 n타다n 재즈 n타다n 라이브러리에 n타다n 이르기까지 n타다n n타다n 백점에 n타다n 이른다.

전시는 n타다n 서로 n타다n 교차되는 n타다n n타다n 개의 n타다n 축으로 n타다n 구성된다. n타다n 시간적 n타다n 흐름을 n타다n 따라 n타다n 펼쳐진 n타다n n타다n 축은 n타다n 작가 n타다n 박이소의 n타다n 연대기다. n타다n 뉴욕과 n타다n 서울로 n타다n 이어지는 n타다n 약 20년간의 n타다n 작품 n타다n 활동을 n타다n 대표 n타다n 작품과 n타다n 드로잉, gu라5 아카이브 gu라5 등으로 gu라5 재구성하였다. gu라5 관객은 gu라5 관람동선을 gu라5 따라 gu라5 걸으며 gu라5 작가의 gu라5 아이디어와 gu라5 작품세계의 gu라5 변천상을 gu라5 확인할 gu라5 gu라5 있다. gu라5 그리고 gu라5 시간을 gu라5 자르며 gu라5 가로지르는 gu라5 다른 gu라5 gu라5 축은 gu라5 gu라5 겹의 gu라5 층으로 gu라5 구성된다. gu라5 가장 gu라5 중심에 gu라5 작품의 gu라5 씨앗에 gu라5 해당하는 20년간의 gu라5 작가노트들을 gu라5 두고, b카rㅓ 드로잉을 b카rㅓ 포함한 b카rㅓ 아카이브가 b카rㅓ 이를 b카rㅓ 둘러싸고, 3k파r 마지막으로 3k파r 실제 3k파r 작품이 3k파r 3k파r 모두를 3k파r 3k파r 3k파r 3k파r 감싸는 3k파r 구성이다. 3k파r 3k파r 다층구조를 3k파r 통해 3k파r 관객은 3k파r 하나의 3k파r 아이디어가 3k파r 싹이 3k파r 3k파r 3k파r 실제 3k파r 작품으로 3k파r 탄생하는 3k파r 과정을 3k파r 직접 3k파r 확인할 3k파r 3k파r 있다.

작가노트 21권은 1984년 3k파r 뉴욕 3k파r 프랫 3k파r 인스티튜트 3k파r 졸업에서부터 2004년 3k파r 작고 3k파r 직전까지 3k파r 작업과정을 3k파r 꼼꼼히 3k파r 기록한 3k파r 것으로, 다사iq 뉴욕 다사iq 유학 다사iq 당시 다사iq 소수자로서의 다사iq 정체성과 다사iq 문화적 다사iq 이질성에 다사iq 대한 다사iq 고민에서부터 다사iq 후기 다사iq 대표작인 <당신의 다사iq 밝은 다사iq 미래>(2002) 다사iq 아이디어 다사iq 스케치까지 다사iq 엿볼 다사iq 다사iq 있다. 다사iq 설치 다사iq 드로잉은 1990년대 다사iq 중․후반 다사iq 회화에서 다사iq 입체와 다사iq 설치로 다사iq 확장․전환되는 다사iq 시기에 다사iq 다수 다사iq 제작된 다사iq 것으로 다사iq 각각의 다사iq 드로잉은 다사iq 완결된 다사iq 작품으로 다사iq 다사iq 다사iq 있을 다사iq 정도로 다사iq 완성도가 다사iq 높다. 다사iq 다양한 다사iq 전시환경에 다사iq 따른 다사iq 전시효과를 다사iq 검토하고 다사iq 개념을 다사iq 다듬기 다사iq 위해 다사iq 꼼꼼히 다사iq 적은 다사iq 정보와 다사iq 지시문은 다사iq 마치 다사iq 설계도처럼 다사iq 정교하다. 다사iq 이번 다사iq 전시에는 《2001 다사iq 요코하마 다사iq 트리엔날레》에 다사iq 출품한 ‘<무제>를 다사iq 위한 다사iq 드로잉’(2000)과 다사iq 에르메스 다사iq 코리아 다사iq 미술상을 다사iq 받은 다사iq 해에 다사iq 그린 ‘<바캉스>를 다사iq 위한 다사iq 드로잉’(2002) 다사iq 다사iq 소개된다. 다사iq 이와 다사iq 함께 <이그조틱-마이노리티-오리엔탈>, <쓰리 yㄴxㅐ 스타 yㄴxㅐ 쇼>, <블랙홀 ㅐj사h 의자>, <당신의 바쟏가4 밝은 바쟏가4 미래>, <베니스 p82z 비엔날레> p82z p82z 대표 p82z 작품 50여 p82z 점을 p82z 통하여 p82z 박이소 p82z 작품세계의 p82z 전개양상을 p82z 확인할 p82z p82z 있다. 

뉴욕에서는 p82z 본명 p82z 박철호 p82z 대신 ‘박모’(某:아무개)라는 p82z 이름을 p82z 사용한 p82z 작가는 p82z 프랫 p82z 인스티튜트를 p82z 졸업한 p82z p82z 작품 p82z 활동과 p82z 사회적 p82z 활동을 p82z 동시에 p82z 펼쳐나갔다. p82z 특히 p82z 브루클린 p82z 지역에서 p82z 실험적 p82z 대안공간인‘마이너 p82z 인저리(Minor Injury)’를 p82z 설립하여 p82z 미술계에서 p82z 소외된 p82z 이민자, ㅓzbㅑ 소수자의 ㅓzbㅑ 목소리를 ㅓzbㅑ 대변하는 ㅓzbㅑ 젊은 ㅓzbㅑ 리더로서 ㅓzbㅑ 주목 ㅓzbㅑ 받았다. ㅓzbㅑ 당시 ㅓzbㅑ 작가가 ㅓzbㅑ 아닌 ㅓzbㅑ 사회 ㅓzbㅑ 활동가로서의 ㅓzbㅑ 기록들과 ㅓzbㅑ 서로문화연구회, 하갸ㅐ라 집필활동, vxㅓs 스터디모임 vxㅓs 등의 vxㅓs 자료들은 vxㅓs 화려한 vxㅓs 전시회 vxㅓs 이면에서 vxㅓs 진행되었던 vxㅓs 박이소의 vxㅓs 숨은 vxㅓs 노력들을 vxㅓs 보여주는 vxㅓs 중요한 vxㅓs 자료이다. vxㅓs 또한 1995년 vxㅓs 신설된 vxㅓs 삼성디자인교육원(SADI)의 vxㅓs 교수직을 vxㅓs 맡아 vxㅓs 귀국 vxㅓs 후에는 ‘박이소’(異素: vxㅓs 낯설고 vxㅓs 소박하다)라는 vxㅓs 이름으로 vxㅓs 개명하고 vxㅓs 활발한 vxㅓs 작품활동을 vxㅓs 전개하는 vxㅓs 한편 vxㅓs 새로운 vxㅓs 방식의 vxㅓs 미술교육을 vxㅓs 정립하고자 vxㅓs 애썼다.  SADI, ㅓ거마ㄴ 한국예술종합학교 ㅓ거마ㄴ 등에서 ㅓ거마ㄴ 작성한 ㅓ거마ㄴ 강의계획서, 3라다아 평가서 3라다아 3라다아 각종 3라다아 교육 3라다아 관련 3라다아 아카이브는 3라다아 당시 3라다아 그가 3라다아 고민했던 3라다아 미술교육의 3라다아 대안 3라다아 모델이 3라다아 어떠했는지 3라다아 짐작할 3라다아 3라다아 있게 3라다아 해준다.

이와 3라다아 함께 3라다아 작가는 3라다아 생전에 3라다아 약 200여 3라다아 개의 3라다아 재즈 3라다아 테이프를 3라다아 직접 3라다아 편집하고 3라다아 만들었는데, 1으ㅑ기 언제부터인가 ‘난 1으ㅑ기 이제부터 1으ㅑ기 남은 1으ㅑ기 생애 1으ㅑ기 동안 1으ㅑ기 이것만 1으ㅑ기 들을 1으ㅑ기 생각’이라고 1으ㅑ기 공공연히 1으ㅑ기 밝힐 1으ㅑ기 정도로 1으ㅑ기 재즈에 1으ㅑ기 대한 1으ㅑ기 작가의 1으ㅑ기 애정이 1으ㅑ기 남달랐다. 1으ㅑ기 특히 1으ㅑ기 빌리 1으ㅑ기 조엘의 ‘Honesty'를 1으ㅑ기 한국어로 1으ㅑ기 번안해 1으ㅑ기 직접 1으ㅑ기 부른 ‘정직성’은 “어떻게 1으ㅑ기 무엇을” 1으ㅑ기 그릴 1으ㅑ기 것인가에서 “왜” 1으ㅑ기 그리는가의 1으ㅑ기 질문으로 1으ㅑ기 초점을 1으ㅑ기 바꾼 1으ㅑ기 자신에게 1으ㅑ기 던지는 1으ㅑ기 답인 1으ㅑ기 것처럼 1으ㅑ기 그의 1으ㅑ기 삶의 1으ㅑ기 태도와 1으ㅑ기 맞물려있다.

MMCA 1으ㅑ기 과천의 《박이소: 1으ㅑ기 기록과 1으ㅑ기 기억》전과 1으ㅑ기 병행하여 MMCA 1으ㅑ기 서울에서는 1으ㅑ기 야외 1으ㅑ기 프로젝트 <박이소: 1으ㅑ기 우리는 1으ㅑ기 행복해요>가 1으ㅑ기 펼쳐진다. 1으ㅑ기 1으ㅑ기 프로젝트는 1으ㅑ기 공공성 1으ㅑ기 구현을 1으ㅑ기 위한 1으ㅑ기 환경 1으ㅑ기 건축 1으ㅑ기 프로젝트의 1으ㅑ기 파일럿 1으ㅑ기 프로그램으로서 1으ㅑ기 박이소의 <우리는 1으ㅑ기 행복해요>(2004), <홈쇼핑>(2003) ㅓㅐqt ㅓㅐqt 작품이 ㅓㅐqt 전시기간 ㅓㅐqt 중 MMCA ㅓㅐqt 서울 ㅓㅐqt 옥상에 ㅓㅐqt 설치될 ㅓㅐqt 예정이다. ㅓㅐqt 특히 <우리는 ㅓㅐqt 행복해요>는 ㅓㅐqt 박이소 ㅓㅐqt 작가 ㅓㅐqt 타계 ㅓㅐqt ㅓㅐqt 스케치와 ㅓㅐqt 지시문으로만 ㅓㅐqt 존재했던 ㅓㅐqt 작품으로, 하으z으 그의 하으z으 사후 2004 하으z으 부산 하으z으 비엔날레, 가ㅓrl 미국 LACMA, 0ㅓ다마 휴스턴 0ㅓ다마 미술관 0ㅓ다마 등에서 0ㅓ다마 재현되기도 0ㅓ다마 했다. 

바르토메우 0ㅓ다마 마리 0ㅓ다마 국립현대미술관장은 0ㅓ다마 이번 0ㅓ다마 전시가 “박이소는 1980~90년대 0ㅓ다마 한국 0ㅓ다마 미술계에서 0ㅓ다마 가장 0ㅓ다마 중요한 0ㅓ다마 작가 0ㅓ다마 0ㅓ다마 0ㅓ다마 명”이라며, “작가의 eㅓxk 작품세계가 eㅓxk 집약된 eㅓxk 이번 eㅓxk 전시를 eㅓxk 계기로 eㅓxk 한국뿐만 eㅓxk 아니라 1980년대 eㅓxk 이후 eㅓxk 국제 eㅓxk 미술계의 eㅓxk 지형도에서 eㅓxk 그의 eㅓxk 위치를 eㅓxk 재조명해 eㅓxk eㅓxk eㅓxk 있는 eㅓxk 귀한 eㅓxk 기회가 eㅓxk eㅓxk 것”이라고 eㅓxk 밝혔다. 

자세한 eㅓxk 정보는 eㅓxk 국립현대미술관 eㅓxk 홈페이지(http://www.mmca.go.kr)를 eㅓxk 통해 eㅓxk 확인할 eㅓxk eㅓxk 있다.


작가소개

박이소 Bahc Yiso(1957-2004)

박이소(1957~2004)의 eㅓxk 활동은 eㅓxk 미국 eㅓxk 유학길에 eㅓxk 오른 1982년과 1995년 eㅓxk 귀국 eㅓxk 시점을 eㅓxk 기준으로 eㅓxk 뉴욕 eㅓxk 시기와 eㅓxk 서울 eㅓxk 시기로 eㅓxk 구분할 eㅓxk eㅓxk 있다. eㅓxk 뉴욕의 eㅓxk 프랫 eㅓxk 인스티튜트를 eㅓxk 졸업한 eㅓxk eㅓxk 작가는 ‘박모’라는 eㅓxk 이름으로 eㅓxk 작품 eㅓxk 활동과 eㅓxk 사회적 eㅓxk 활동을 eㅓxk 활발히 eㅓxk 펼쳐나갔다. eㅓxk 특히 eㅓxk 브루클린 eㅓxk 지역에서 eㅓxk 실험적 eㅓxk 대안공간인 ‘마이너 eㅓxk 인저리(Minor Injury)’를 eㅓxk 설립한 eㅓxk eㅓxk 뉴욕 eㅓxk 미술계에서 eㅓxk 소외된 eㅓxk 이민자, 거chp 소수자의 거chp 목소리를 거chp 대변하는 거chp 젊은 거chp 리더로서 거chp 주목 거chp 받았다. 거chp 또한 거chp 왕성한 거chp 집필활동으로 거chp 미국 거chp 미술계의 거chp 최신동향과 거chp 이론적 거chp 흐름을 거chp 국내에 거chp 소개하는 거chp 한편 《민중미술》(1988), 《태평양을 sfiu 건너서》(1993-1994) sfiu sfiu 한국미술을 sfiu 뉴욕에 sfiu 소개하는 sfiu 주요 sfiu 전시에도 sfiu 중요한 sfiu 역할을 sfiu 담당했다. 

1995년 sfiu 신설된 SADI(삼성디자인교육원)의 sfiu 교수직을 sfiu 맡아 sfiu 귀국한 sfiu 후에는 ‘박이소’라는 sfiu 이름으로 sfiu 개명한 sfiu sfiu 새로운 sfiu 방식의 sfiu 미술교육을 sfiu 정립하고자 sfiu 애쓰는 sfiu 한편 sfiu 활발한 sfiu 작품 sfiu 활동을 sfiu 전개했다. 《광주비엔날레》(1997), 《타이베이 nc9d 비엔날레》(1998), 《도시와 ㅈㄴb다 영상-의식주》(1998), 《요코하마 p바oq 트리엔날레》(2001) p바oq p바oq 국내외 p바oq 주요 p바oq 미술전시에 p바oq 참여하였고 2002년 p바oq 에르메스 p바oq 코리아 p바oq 미술상을 p바oq 수상하고 p바oq 이듬해 《베니스 p바oq 비엔날레》 p바oq 한국관 p바oq 전시에 p바oq 초대받는 p바oq p바oq 국내외 p바oq 미술계에서 p바oq 활약하던 p바oq 중 2004년 p바oq 돌연 p바oq 심장마비로 p바oq 세상을 p바oq 떠나면서 p바oq p바oq 슬픔과 p바oq 아쉬움을 p바oq 남겼다. p바oq 그의 p바oq 사후 2006년 p바oq 로댕 p바oq 갤러리의 p바oq 회고전 p바oq 이래 2011년과 2014년도에 p바oq 아트선재에서 p바oq 전시가 p바oq 열렸다. p바oq 이번 p바oq 전시는 p바oq 국립현대미술관에서 p바oq 열리는 p바oq p바oq 개인전이다.

특히 1980년대 p바oq 이후 p바oq 순수미술과 p바oq 참여미술 p바oq 진영으로 p바oq 첨예하게 p바oq 대립하던 p바oq 국내 p바oq 미술계의 p바oq 상황에서 p바oq 박이소가 p바oq 선보인 p바oq 경계의 p바oq 미술은 p바oq p바oq 하나의 p바oq 가능성을 p바oq 열어주었다. p바oq 무심한 p바oq p바oq 거리를 p바oq 두면서도 p바oq 미묘한 p바oq 지점에서 p바oq 강렬한 p바oq 문제의식을 p바oq 내포하고 p바oq 있는 p바oq 그의 p바oq 작품들은 p바oq 동시대 p바oq 미술현장에서 p바oq 두드러져 p바oq 보일 p바oq 정도의 p바oq 매력을 p바oq 뿜어내고 p바oq 있었다. p바oq 어쩌면 p바oq p바oq 본질적인 p바oq 차이는 p바oq 질문의 p바oq 차이일 p바oq 수도 p바oq 있다. p바oq p바oq 지금까지 “어떻게 p바oq 무엇을” p바oq 그릴 p바oq 것인가의 p바oq 질문으로부터 p바oq 애초에 “왜” p바oq 그리는가의 p바oq 질문으로 p바oq 초점을 p바oq 옮겨간 p바oq 것이다. p바oq 작품 p바oq 활동과 p바oq 함께 p바oq 작가 p바oq 박이소가 p바oq 보여준 p바oq 다양한 p바oq 활동들은 p바oq p바oq 질문에 ‘정직하게’ p바oq 답하고자 p바oq 노력한 p바oq 궤적이라고 p바oq p바oq p바oq 있다. p바oq 그리고 p바oq 이것이 p바oq 박이소가 p바oq 떠난 p바oq p바oq 여러 p바oq 해가 p바oq 지난 p바oq 지금까지도 p바oq 여전히 p바oq 그의 p바oq 미술세계가 p바oq p바oq 영향력을 p바oq 가지고 p바oq 있는 p바oq 이유라고 p바oq p바oq p바oq 있을 p바oq 것이다. p바oq 이번 p바oq 전시에서 p바oq p바oq 궤적이 p바oq 조금이라도 p바oq p바oq 뚜렷이 p바oq 드러나기를 p바oq 바란다.

출처 : p바oq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이소

현재 진행중인 전시

WEB-RETRO

March 12, 2019 ~ June 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