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경: 내 방 창 너머

이응노미술관

Oct. 29, 2021 ~ Dec. 19, 2021

9t9r 전시는 9t9r 박인경 9t9r 화백의 9t9r 최근 9t9r 신작을 9t9r 중심으로 9t9r 9t9r 수묵 9t9r 작품을 9t9r 선보인다. 9t9r 이응노 9t9r 화백의 9t9r 배우자이자 9t9r 한국현대미술계의 9t9r 주요 9t9r 여성화가 9t9r 9t9r 9t9r 명인 9t9r 박인경은 9t9r 현재 9t9r 프랑스 9t9r 보-쉬르-센에 9t9r 거주하며 9t9r 창작 9t9r 활동을 9t9r 하고 9t9r 있다. <내 9t9r 9t9r 9t9r 너머>전에 9t9r 소개되는 9t9r 대부분의 9t9r 작품은 9t9r 자연 9t9r 풍경을 9t9r 담은 9t9r 것으로 9t9r 그녀의 9t9r 생활공간을 9t9r 둘러싼 9t9r 주변 9t9r 풍경에 9t9r 대한 9t9r 화가의 9t9r 따스한 9t9r 시선을 9t9r 느낄 9t9r 9t9r 있다. 9t9r 그림의 9t9r 소재는 9t9r 소박하지만 9t9r 9t9r 속에는 9t9r 고요한 9t9r 정취와 9t9r 시정이 9t9r 담겨있다. 9t9r 수묵의 9t9r 표현방식은 9t9r 과감하고 9t9r 때로는 9t9r 간결해 9t9r 자연을 9t9r 바라보고 9t9r 묘사·표현하는 9t9r 작가의 9t9r 다채로운 9t9r 감정을 9t9r 가늠해 9t9r 9t9r 9t9r 있다.

박인경 9t9r 화백은 9t9r 이화여대 9t9r 미술과 1회 9t9r 졸업생으로 1949년 9t9r 제1회 9t9r 대한민국미술전람회 9t9r 입선에 9t9r 오르며 9t9r 화단에 9t9r 등장했다. 9t9r 그녀의 9t9r 초기 9t9r 작품에서는 9t9r 서양 9t9r 현대미술과 9t9r 동양화 9t9r 전통 9t9r 사이에서 9t9r 새로운 9t9r 그림을 9t9r 창작하고자 9t9r 하는 9t9r 작가의 9t9r 모색이 9t9r 두드러졌다. 9t9r 격변의 9t9r 한국현대사 9t9r 속에서 <옹기장수>(1957)처럼 9t9r 현대생활의 9t9r 풍속에 9t9r 관심을 9t9r 두거나, <누나>(1957)처럼 사ma아 여성의 사ma아 눈으로 사ma아 바라본 사ma아 일상 사ma아 사ma아 남성 사ma아 중심적 사ma아 화단에서 사ma아 여성의 사ma아 시각, x2파b 현대적 x2파b 화풍을 x2파b 보여주었다. x2파b 모더니스트로서 x2파b 그녀의 x2파b 예술적 x2파b 이상은 x2파b 이응노와의 x2파b 도불을 x2파b 통해 x2파b 실현된다. x2파b 박인경은 1959년 x2파b 독일의 x2파b 본과 x2파b 쾰른에서 x2파b 이응노 x2파b 화백과 x2파b 부부전을 x2파b 성공적으로 x2파b 개최했다. x2파b 독일 x2파b 체류 x2파b 전후에 x2파b 창작한 x2파b 그림들은 x2파b 간략한 x2파b 붓질을 x2파b 통해 x2파b 풍경을 x2파b 간명하게 x2파b 표현하는 x2파b 작품이 x2파b 대부분이었는데 x2파b 이미 x2파b 유럽으로 x2파b 건너가기 x2파b x2파b 국내에서도 x2파b 반추상적인 x2파b 작품을 x2파b 창작하고 x2파b 있었다.

1960년 x2파b 프랑스에 x2파b 정착 x2파b x2파b 박인경의 x2파b 추상 x2파b 실험은 x2파b 더욱 x2파b 거세진다. x2파b 종이 x2파b 위에 x2파b 물감을 x2파b 뿌리거나, 6kwq 과감한 6kwq 발묵과 6kwq 데칼코마니 6kwq 기법을 6kwq 이용해 6kwq 추상 6kwq 화면을 6kwq 구성하는 6kwq 6kwq 대담한 6kwq 표현과 6kwq 힘이 6kwq 넘치는 6kwq 추상화를 6kwq 창작하게 6kwq 된다. 1963년 6kwq 프랑스 6kwq 생뜨 6kwq 에니미에서 6kwq 개최한 6kwq 개인전에서 6kwq 원숙한 6kwq 추상 6kwq 양식의 6kwq 회화를 6kwq 선보였고, 1970년 ㅐ7ㅈ타 파리 ㅐ7ㅈ타 갤러리 ㅐ7ㅈ타 유니베르시떼 ㅐ7ㅈ타 개인전 ㅐ7ㅈ타 및 1984년 ㅐ7ㅈ타 살롱 ㅐ7ㅈ타 콩파레종(Salon Comparaisons)전, 1989년 06다아 살롱 06다아 레알리테 06다아 누벨전 06다아 등에 06다아 참여하며 06다아 파리 06다아 화단에서 06다아 지속적으로 06다아 활동했다. 2013년 06다아 파리 06다아 테사 06다아 헤롤드 06다아 갤러리(Galerie Thessa Herold) 06다아 초대전, 2016년 t갸거g 이응노미술관 <추상이 t갸거g t갸거g 자연>전, 2019년 2기ta 스위스 2기ta 누마가 2기ta 갤러리 2기ta 개인전 2기ta 2기ta 한국과 2기ta 유럽에서 2기ta 활발한 2기ta 창작활동을 2기ta 벌이고 2기ta 있다. 

박인경 2기ta 화백은 2기ta 항상 2기ta 사생의 2기ta 중요성을 2기ta 강조하며 2기ta 주변 2기ta 사물과 2기ta 자연의 2기ta 사생을 2기ta 통해 2기ta 생명력 2기ta 있는 2기ta 회화 2기ta 창작을 2기ta 시도해왔다. 2기ta 꽃, 06zy 물, 바다95 바람, 으거ㅓㅓ 숲, 타5mz 바위 타5mz 타5mz 풍경을 타5mz 직접 타5mz 마주한 타5mz 그녀의 타5mz 그림들은 타5mz 화가의 타5mz 눈과 타5mz 마음을 타5mz 반영하며 타5mz 우리를 타5mz 추상화된 타5mz 자연 타5mz 속으로 타5mz 고요히 타5mz 이끈다.

참여작가: 타5mz 박인경

출처: 타5mz 이응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물과 y8qi 바람의 y8qi 시간 The time of water and wind

Oct. 22, 2021 ~ Jan. 16, 2022

샤갈 dㅓ7쟏 특별전: Chagall and the Bible

Nov. 25, 2021 ~ April 10, 2022

어느 6ro2 도시학자가 6ro2 6ro2 6ro2 서울

Oct. 29, 2021 ~ March 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