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선 개인전 : A Part is All

복합문화공간에무

2018년 9월 7일 ~ 2018년 9월 21일

'제7회 ap갸i 복합문화공간에무 ap갸i 전시(작가,기획)공모'에 88k3 선정된 88k3 박정선 88k3 작가의 《A Part is All》을 2018년 9월 7일부터 9월 21일까지 88k3 개최한다.
박정선은 88k3 개인의 88k3 존재, 2ㅑ걷i 나아가 2ㅑ걷i 모든 2ㅑ걷i 존재하는 2ㅑ걷i 것들간의 2ㅑ걷i 관계성에 2ㅑ걷i 물음을 2ㅑ걷i 던지며 2ㅑ걷i 특유의 2ㅑ걷i 감각으로 2ㅑ걷i 해석한 2ㅑ걷i 작품을 2ㅑ걷i 보여준다. 2ㅑ걷i 다양한 2ㅑ걷i 소재로 2ㅑ걷i 그동안 2ㅑ걷i 여러가지 2ㅑ걷i 실험적인 2ㅑ걷i 작품들을 2ㅑ걷i 제작해온 2ㅑ걷i 작가가 2ㅑ걷i 이번 2ㅑ걷i 전시에서 2ㅑ걷i 자신을 2ㅑ걷i 상징하는 'A'를 2ㅑ걷i 통해 2ㅑ걷i 주변사물과 2ㅑ걷i 환경에 2ㅑ걷i 따라 2ㅑ걷i 변화하는 2ㅑ걷i 다양한 2ㅑ걷i 모양(양태)을 'All'로 2ㅑ걷i 제시한다. 2ㅑ걷i 기하학, 바88c 색과 바88c 수, 쟏카기다 언어 쟏카기다 등을 쟏카기다 동원해 쟏카기다 평면 쟏카기다 드로잉과 쟏카기다 입체 쟏카기다 설치작품 20여점으로 쟏카기다 표현한다. 쟏카기다 우리는 쟏카기다 묻게 쟏카기다 쟏카기다 것이다. "작가는 쟏카기다 개체의 쟏카기다 본질을 쟏카기다 추구하는가?" 쟏카기다 아니면 "본질 쟏카기다 없는 쟏카기다 양태들의 쟏카기다 속성을 쟏카기다 말하려 쟏카기다 하는가?” 쟏카기다 작가와의 쟏카기다 대화도 쟏카기다 마련돼 쟏카기다 있다.

작가노트
주변의 쟏카기다 많은 쟏카기다 사물들과 쟏카기다 다르지 쟏카기다 않은 쟏카기다 하나의 쟏카기다 오브제(a thing, an object)인 ‘A’는 ㄴx걷ㅈ 주어진 ㄴx걷ㅈ 환경(surrounding)안에서 ㄴx걷ㅈ 다른 ㄴx걷ㅈ 사물들과 ㄴx걷ㅈ 영향을 ㄴx걷ㅈ 주고받으며 ㄴx걷ㅈ 존재하고 ㄴx걷ㅈ 있다. ㄴx걷ㅈ 사물 ㄴx걷ㅈ 혹은 ㄴx걷ㅈ 공간과의 ㄴx걷ㅈ 만남의 ㄴx걷ㅈ 상황(circumstances)에 ㄴx걷ㅈ 따라 ‘A(a thing, an object)’는 타ㅓ카아 끊임없이 타ㅓ카아 변화하고 ‘A(a thing, an object)’ rk1으 또한 rk1으 상대에게 rk1으 영향을 rk1으 가한다. ‘A’와 ‘다른 rk1으 상대’와의 rk1으 마주침이 rk1으 서로를 rk1으 변화된 rk1으 상태로 rk1으 이끄는 rk1으 것이다. rk1으 이러한 rk1으 보이지 rk1으 않는 rk1으 변화의 rk1으 상황들은 rk1으 상대적 rk1으 관계 rk1으 안에서 rk1으 이루어지고 rk1으 있으며, mdto 그렇기 mdto 때문에 mdto 일련의 mdto 순간들은 mdto 모두 mdto 결과적인 mdto 형태이나 mdto 모습이 mdto 아닌 mdto 과정의 mdto 일부로서 mdto 존재한다. mdto 이때의 'A'는 mdto 작가 mdto 자신이며, 다ㅓ걷y 신체가 다ㅓ걷y 경험하는 다ㅓ걷y 물리적인 다ㅓ걷y 감각들과 다ㅓ걷y 함께 다ㅓ걷y 감정의 다ㅓ걷y 순간들을 다ㅓ걷y 공존하는 다ㅓ걷y 사물들에 다ㅓ걷y 이입함으로써 다ㅓ걷y 이러한 다ㅓ걷y 과정의 다ㅓ걷y 상황을 다ㅓ걷y 시각적으로 다ㅓ걷y 나타내고자 다ㅓ걷y 한다. 다ㅓ걷y 나의 다ㅓ걷y 작업에서 다ㅓ걷y 보여지는 다ㅓ걷y 존재의 다ㅓ걷y 양태와 다ㅓ걷y 물질성, 걷1x4 그리고 걷1x4 신체가 걷1x4 가진 걷1x4 감각적인 걷1x4 측면들은 ‘A’의 걷1x4 연약함과 걷1x4 일시성을 걷1x4 드러내고 걷1x4 있다.

출처: 걷1x4 복합문화공간에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정선

현재 진행중인 전시

Gilbert & George : THE BEARD PICTURES

2019년 1월 10일 ~ 2019년 3월 16일

쟏파타다 바퀴 쟏파타다 회전 The Enduring Ephemeral Spins

2018년 12월 7일 ~ 2019년 2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