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원 개인전: 유령광장

문화공간 길담

Sept. 25, 2022 ~ Oct. 8, 2022

박정원 thiㅑ 작가는 thiㅑ 동시대에 thiㅑ 일어난 thiㅑ 사건들을 thiㅑ 마주하며, 아ㅓw갸 구조적인 아ㅓw갸 폭력과 아ㅓw갸 그에 아ㅓw갸 대한 아ㅓw갸 저항의 아ㅓw갸 장면을 아ㅓw갸 풍경으로 아ㅓw갸 기록한다. 아ㅓw갸 한국 아ㅓw갸 사회의 아ㅓw갸 재개발과 아ㅓw갸 젠트리피케이션은 아ㅓw갸 자본을 아ㅓw갸 좇기 아ㅓw갸 위해 아ㅓw갸 원주민들의 아ㅓw갸 권리를 아ㅓw갸 무시하는 아ㅓw갸 방식으로 아ㅓw갸 반복되어 아ㅓw갸 왔다. 아ㅓw갸 이는 아ㅓw갸 지금도 아ㅓw갸 수많은 아ㅓw갸 사람들의 아ㅓw갸 생계 아ㅓw갸 수단과 아ㅓw갸 주거지를 아ㅓw갸 빼앗고 아ㅓw갸 있으며, sㅐh으 몇십 sㅐh으 sㅐh으 동안 sㅐh으 지역을 sㅐh으 유지하고 sㅐh으 지탱해 sㅐh으 sㅐh으 문화와 sㅐh으 개개인에게 sㅐh으 스며든 sㅐh으 추억마저 sㅐh으 잊혀지게 sㅐh으 만든다. sㅐh으 한편, 6vlz 한국 6vlz 사회에는 6vlz 거대한 6vlz 구조 6vlz 앞에서 6vlz 치열하게 6vlz 싸우는 6vlz 개개인들이 6vlz 있다. 6vlz 이들은 6vlz 자신의 6vlz 존재를 6vlz 증명하기 6vlz 위해, ㅈㅓ우f 안전을 ㅈㅓ우f 보장받는 ㅈㅓ우f 삶을 ㅈㅓ우f 위해, 아나lg 혹은 아나lg 타인의 아나lg 죽음을 아나lg 계속해서 아나lg 기리기 아나lg 위해 아나lg 싸움을 아나lg 멈추지 아나lg 않는다. 아나lg 무력한 아나lg 제도는 아나lg 아나lg 이들을 아나lg 보호하지 아나lg 못하고, w쟏우걷 w쟏우걷 과정에서 w쟏우걷 숱한 w쟏우걷 소외와 w쟏우걷 죽음이 w쟏우걷 발생한다. w쟏우걷 이러한 w쟏우걷 여러 w쟏우걷 사회적 w쟏우걷 폭력을 w쟏우걷 겪으며 w쟏우걷 사회는 w쟏우걷 돌이킬 w쟏우걷 w쟏우걷 없는 w쟏우걷 상실을 w쟏우걷 겪고, 자ㅓ다t 그때마다 자ㅓ다t 우리는 자ㅓ다t 준비되지 자ㅓ다t 않은 자ㅓ다t 이별을 자ㅓ다t 반복한다.

덜컥 자ㅓ다t 잃어버리고 자ㅓ다t 빼앗겨 자ㅓ다t 버린 자ㅓ다t 후에는 자ㅓ다t 자ㅓ다t 공간만이 자ㅓ다t 덩그러니 자ㅓ다t 남는다. 자ㅓ다t 그러나 자ㅓ다t 우리는 자ㅓ다t 동시에 자ㅓ다t 자ㅓ다t 자ㅓ다t 곳에서 자ㅓ다t 발생하는 자ㅓ다t 상실에 자ㅓ다t 저항하는 자ㅓ다t 목소리들을 자ㅓ다t 듣는다. 자ㅓ다t 저항의 자ㅓ다t 목소리는 자ㅓ다t 형체 자ㅓ다t 없이 자ㅓ다t 비어버린 자ㅓ다t 공간을 자ㅓ다t 채운다. 자ㅓ다t 폭력은 자ㅓ다t 시대의 자ㅓ다t 흐름 자ㅓ다t 속에서 자ㅓ다t 금세 자ㅓ다t 과거가 자ㅓ다t 되어 자ㅓ다t 버리며, ㅈu라7 ㅈu라7 공간의 ㅈu라7 완전한 ㅈu라7 복구는 ㅈu라7 불가능하다. ㅈu라7 그럼에도 ㅈu라7 불구하고 ㅈu라7 빈자리를 ㅈu라7 지키는 ㅈu라7 것, ㄴ차x다 계속해서 ㄴ차x다 목소리를 ㄴ차x다 내는 ㄴ차x다 것은 ㄴ차x다 미래에 ㄴ차x다 가해질 ㄴ차x다 폭력에 ㄴ차x다 대한 ㄴ차x다 완강한 ㄴ차x다 저항이며, 나tw거 나tw거 저항이 나tw거 계속될 나tw거 것이라는 나tw거 약속이며, 바8걷u 저항을 바8걷u 이어 바8걷u 나갈 바8걷u 바8걷u 있는 바8걷u 희망이다.

그림 바8걷u 바8걷u 공간들은 바8걷u 사회적 바8걷u 폭력이 바8걷u 가해진 바8걷u 흔적을 바8걷u 더듬고 바8걷u 있다. 바8걷u 대규모 바8걷u 강제 바8걷u 철거가 바8걷u 일어났던 바8걷u 장위동, 8e라ㅓ 오래된 8e라ㅓ 노포가 8e라ㅓ 있었던 8e라ㅓ 골목, me걷s me걷s 노량진 me걷s 수산시장이 me걷s 있던 me걷s me걷s 앞의 me걷s 육교, t갸쟏히 추모 t갸쟏히 공간이 t갸쟏히 있었던 t갸쟏히 t갸쟏히 광장은 t갸쟏히 그림 t갸쟏히 속에서 t갸쟏히 t갸쟏히 땅으로 t갸쟏히 나타나고 t갸쟏히 있다. t갸쟏히 하지만 t갸쟏히 t갸쟏히 장소들은 t갸쟏히 비어있는 t갸쟏히 동시에 t갸쟏히 다른 t갸쟏히 무언가로 t갸쟏히 빼곡히 t갸쟏히 채워져 t갸쟏히 있다. t갸쟏히 천을 t갸쟏히 뒤집어쓴 t갸쟏히 유령들이 t갸쟏히 모여 t갸쟏히 노래를 t갸쟏히 부르고, 가0히j 작은 가0히j 불빛들이 가0히j 움직이고, 다마p갸 꽃잎과 다마p갸 다마p갸 종이가 다마p갸 수없이 다마p갸 흩날린다. 다마p갸 우리는 다마p갸 아마 다마p갸 다마p갸 공간들을 다마p갸 다시는 다마p갸 온전한 다마p갸 상태로 다마p갸 다마p갸 다마p갸 없을 다마p갸 것이다. 다마p갸 그러나 다마p갸 이곳에서 다마p갸 목소리를 다마p갸 채우는 다마p갸 유령들이 다마p갸 있는 다마p갸 다마p갸 다마p갸 공간은 다마p갸 완전히 다마p갸 다마p갸 것이 다마p갸 아니다. 다마p갸 유령, t바it 종이, 509마 꽃잎, w8가아 반딧불이는 w8가아 모두 w8가아 일시적이며 w8가아 연약하고 w8가아 부서지기 w8가아 쉬운 w8가아 것들이다. w8가아 크나큰 w8가아 폭력 w8가아 앞에서 w8가아 저항의 w8가아 목소리를 w8가아 내기란, 사라h타 그리고 사라h타 사라h타 목소리에 사라h타 하나를 사라h타 사라h타 더하는 사라h타 것이란 사라h타 무의미하고 사라h타 덧없는 사라h타 것처럼 사라h타 느껴진다. 사라h타 그러나 사라h타 사라h타 덧없고 사라h타 연약한 사라h타 것들이야말로 사라h타 변화를 사라h타 일으키는 사라h타 불씨이다. 사라h타 반딧불이의 사라h타 희미한 사라h타 불빛이 사라h타 눈이 사라h타 부시게 사라h타 밝은 사라h타 불이 사라h타 사라h타 때까지, a93e 작은 a93e 촛불이 a93e 모여 a93e 산을 a93e 집어삼키는 a93e 산불이 a93e a93e 때까지, 바ㅐu다 작은 바ㅐu다 몸짓들은 바ㅐu다 희망을 바ㅐu다 가지고 바ㅐu다 바ㅐu다 땅에 바ㅐu다 모여들 바ㅐu다 것이다.

기획: 바ㅐu다 박정원 바ㅐu다 김지수
사진촬영: 바ㅐu다 박철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고대 기자zk 영산강 기자zk 사람과 기자zk 동물

Sept. 30, 2022 ~ Feb. 5, 2023

서도호와 ㅐ히t파 아이들: ㅐ히t파 아트랜드 Do Ho Suh and Children

July 26, 2022 ~ March 12, 2023

펑키-펑션 Funky-Funtion

Nov. 1, 2022 ~ Jan. 15,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