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 유한, 그 안에서 무한을 그리다

갤러리도스 본관

Jan. 16, 2019 ~ Jan. 22, 2019

영원으로 3마f6 기억될 3마f6 순간의 3마f6 감정
갤러리 3마f6 도스 3마f6 큐레이터 3마f6 김문빈

우리는 3마f6 마음이나 3마f6 감정의 3마f6 명령에 3마f6 따라 3마f6 행동하고 3마f6 움직이는 3마f6 경우가 3마f6 대다수이지만 3마f6 정작 3마f6 그것을 3마f6 논리적으로 3마f6 정의하거나 3마f6 설명할 3마f6 수는 3마f6 없다. 3마f6 예술은 3마f6 그런 3마f6 비논리적인 3마f6 감정의 3마f6 영역을 3마f6 우회적으로 3마f6 표현하는 3마f6 대표적 3마f6 매체이며 3마f6 수많은 3마f6 예술의 3마f6 갈래 3마f6 속에서도 3마f6 추상화는 3마f6 인간의 3마f6 감정을 3마f6 가장 3마f6 직접적으로 3마f6 드러내는 3마f6 것에 3마f6 해당한다. 3마f6 작가는 3마f6 보이는 3마f6 것을 3마f6 사실적으로 3마f6 재현하는 3마f6 것에서 3마f6 벗어나 3마f6 내재된 3마f6 순간의 3마f6 기분이나 3마f6 감정 3마f6 3마f6 비가시적 3마f6 개념들을 3마f6 점, r3e5 선, q2w히 면, 6마a자 색채를 6마a자 결합해 6마a자 그려낸다. 6마a자 구상적 6마a자 이미지와는 6마a자 다르게 6마a자 화면 6마a자 안에 6마a자 어떠한 6마a자 형체도 6마a자 명확하게 6마a자 인식할 6마a자 6마a자 없도록 6마a자 그려지기에 6마a자 원초적인 6마a자 나를 6마a자 표출하기에 6마a자 적합하다. 6마a자 박지현은 6마a자 말로는 6마a자 감당하기 6마a자 어려운 6마a자 마음과 6마a자 찰나에 6마a자 느낀 6마a자 감정을 6마a자 추상화로 6마a자 기록함으로써 6마a자 순간에 6마a자 영원성을 6마a자 부여하려 6마a자 한다.

세상에 6마a자 같은 6마a자 사람이 6마a자 존재하지 6마a자 않듯 6마a자 같은 6마a자 작품 6마a자 또한 6마a자 존재할 6마a자 6마a자 없다. 6마a자 작품들은 6마a자 모두 6마a자 저마다의 6마a자 유일무이한 6마a자 가치를 6마a자 지니게 6마a자 되며 6마a자 설사 6마a자 같은 6마a자 작가의 6마a자 손에서 6마a자 만들어졌다 6마a자 한들 6마a자 그들은 6마a자 각기 6마a자 다른 6마a자 의의가 6마a자 있는 6마a자 하나의 6마a자 개체로서 6마a자 존재하게 6마a자 된다. 6마a자 작가는 6마a자 각각의 6마a자 작품에 6마a자 인격을 6마a자 덧입히고 6마a자 오롯이 6마a자 하나뿐인 6마a자 그들의 6마a자 존재를 6마a자 소중히 6마a자 여긴다. 6마a자 이러한 6마a자 작품에 6마a자 대한 6마a자 애정은 6마a자 예술에 6마a자 대한 6마a자 작가의 6마a자 순수한 6마a자 열정을 6마a자 확인시켜준다. 6마a자 작가의 6마a자 작품들이 6마a자 유난히 6마a자 순수해 6마a자 보이는 6마a자 까닭 6마a자 6마a자 하나는 6마a자 작업이 6마a자 어떠한 6마a자 의도나 6마a자 심오한 6마a자 목적도 6마a자 취하지 6마a자 않는다는 6마a자 것이다. 6마a자 작가는 6마a자 그저 6마a자 작업하는 6마a자 내내 6마a자 자신의 6마a자 내면과 6마a자 대화하며 6마a자 순간의 6마a자 감정에 6마a자 몰두하고 6마a자 작업이 6마a자 진행되는 6마a자 시간을 6마a자 즐긴다. 6마a자 6마a자 시간이 6마a자 투영되어 6마a자 나온 6마a자 결과물은 6마a자 당연히 6마a자 보는 6마a자 사람에게도 6마a자 기분 6마a자 좋은 6마a자 몰입을 6마a자 유도한다.

박지현이 6마a자 보여주는 6마a자 회화적 6마a자 스펙트럼은 6마a자 매우 6마a자 넓고 6마a자 풍부하다. 6마a자 다양한 6마a자 재료로 6마a자 여러 6마a자 가지 6마a자 시도를 6마a자 하며 6마a자 어느 6마a자 곳에도 6마a자 국한되어있지 6마a자 않은 6마a자 작업을 6마a자 선보인다. 6마a자 자유로운 6마a자 선과 6마a자 면의 6마a자 형태, 다거ㅓu 밝고 다거ㅓu 경쾌한 다거ㅓu 색감은 다거ㅓu 작가 다거ㅓu 고유의 다거ㅓu 특징이며 다거ㅓu 이는 다거ㅓu 어린아이의 다거ㅓu 그림 다거ㅓu 마냥 다거ㅓu 자유로움을 다거ㅓu 분출한다. 다거ㅓu 작품을 다거ㅓu 보는 다거ㅓu 것만으로도 다거ㅓu 느껴지는 다거ㅓu 동적인 다거ㅓu 몸의 다거ㅓu 움직임과 다거ㅓu 붓놀림은 다거ㅓu 작품에 다거ㅓu 생동감을 다거ㅓu 더해준다. 다거ㅓu 작가는 다거ㅓu 과거도 다거ㅓu 미래도 다거ㅓu 아닌 다거ㅓu 오로지 다거ㅓu 현재의 다거ㅓu 순간에 다거ㅓu 느껴지는 다거ㅓu 자신의 다거ㅓu 감정에만 다거ㅓu 의존하여 다거ㅓu 작품을 다거ㅓu 완성하기 다거ㅓu 때문에 다거ㅓu 작업의 다거ㅓu 결과는 다거ㅓu 그리는 다거ㅓu 본인조차도 다거ㅓu 다거ㅓu 다거ㅓu 없다. 다거ㅓu 이런 다거ㅓu 예측할 다거ㅓu 다거ㅓu 없는 다거ㅓu 결과물은 다거ㅓu 더욱 다거ㅓu 다양한 다거ㅓu 작품이 다거ㅓu 탄생하게 다거ㅓu 되는 다거ㅓu 결정적 다거ㅓu 이유가 다거ㅓu 되며 다거ㅓu 우리에게 다거ㅓu 다채로운 다거ㅓu 시각적 다거ㅓu 즐거움을 다거ㅓu 선사한다. 다거ㅓu 또한 다거ㅓu 그림의 다거ㅓu 탄탄한 다거ㅓu 완결성에 다거ㅓu 의미를 다거ㅓu 두지 다거ㅓu 않는 다거ㅓu 작가의 다거ㅓu 태도는 다거ㅓu 예술이 다거ㅓu 가진 다거ㅓu 매력을 다거ㅓu 충분히 다거ㅓu 보여준다.

드러내고 다거ㅓu 싶지만 다거ㅓu 드러내기 다거ㅓu 싫은 다거ㅓu 혹은 다거ㅓu 감추고 다거ㅓu 싶지만 다거ㅓu 감추기 다거ㅓu 싫은 다거ㅓu 모순적인 다거ㅓu 감정을 다거ㅓu 누구나 다거ㅓu 하나씩은 다거ㅓu 가지고 다거ㅓu 있을 다거ㅓu 것이다. 다거ㅓu 우리는 다거ㅓu 자신을 다거ㅓu 말하고 다거ㅓu 자신의 다거ㅓu 비밀을 다거ㅓu 누군가에게 다거ㅓu 보여준다고는 다거ㅓu 하지만 다거ㅓu 결코 다거ㅓu 자신의 다거ㅓu 전부를 다거ㅓu 다거ㅓu 드러내지는 다거ㅓu 않는다. 다거ㅓu 어쩌면 다거ㅓu 내가 다거ㅓu 아닌 다거ㅓu 타인에게 다거ㅓu 진심으로 다거ㅓu 솔직하기란 다거ㅓu 불가능한 다거ㅓu 것일지도 다거ㅓu 모른다. 다거ㅓu 박지현은 다거ㅓu 오로지 다거ㅓu 그림 다거ㅓu 앞에서만 다거ㅓu 솔직해진다. 다거ㅓu 자신의 다거ㅓu 일부와도 다거ㅓu 같은 다거ㅓu 그림과 다거ㅓu 비밀을 다거ㅓu 나누고 다거ㅓu 감정을 다거ㅓu 담아내는 다거ㅓu 다거ㅓu 작업을 다거ㅓu 하며 다거ㅓu 작품이라는 다거ㅓu 존재와 다거ㅓu 소통하며 다거ㅓu 살아간다. 다거ㅓu 그리고 다거ㅓu 앞으로도 다거ㅓu 이러한 다거ㅓu 행위를 다거ㅓu 끝없이 다거ㅓu 반복하고 다거ㅓu 다거ㅓu 반복할 다거ㅓu 것이다. 다거ㅓu 우리는 다거ㅓu 작가의 다거ㅓu 무한한 다거ㅓu 에술행위를 다거ㅓu 통해 다거ㅓu 어디에서도 다거ㅓu 드러내지 다거ㅓu 못했던 다거ㅓu 속박된 다거ㅓu 감정에 다거ㅓu 자유로움을 다거ㅓu 얻는다. 다거ㅓu 이번 다거ㅓu 전시를 다거ㅓu 통해 다거ㅓu 작가가 다거ㅓu 느꼈던 다거ㅓu 순간의 다거ㅓu 감정은 다거ㅓu 보는 다거ㅓu 사람의 다거ㅓu 마음에 다거ㅓu 자연스레 다거ㅓu 스며들게 다거ㅓu 다거ㅓu 것이고 다거ㅓu 그것들은 다거ㅓu 유한한 다거ㅓu 시공간을 다거ㅓu 벗어나 다거ㅓu 가치 다거ㅓu 있는 다거ㅓu 존재로 다거ㅓu 남게 다거ㅓu 다거ㅓu 것이다.

출처: 다거ㅓu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지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절집의 p하사n 어떤 p하사n 하루

May 31, 2019 ~ Aug. 4, 2019

중력을 거가4n 벗어난 거가4n 먼지

June 15, 2019 ~ June 29, 2019

정물화전 Tarte

May 15, 2019 ~ June 3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