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 유한, 그 안에서 무한을 그리다

갤러리도스 본관

2019년 1월 16일 ~ 2019년 1월 22일

영원으로 나i차파 기억될 나i차파 순간의 나i차파 감정
갤러리 나i차파 도스 나i차파 큐레이터 나i차파 김문빈

우리는 나i차파 마음이나 나i차파 감정의 나i차파 명령에 나i차파 따라 나i차파 행동하고 나i차파 움직이는 나i차파 경우가 나i차파 대다수이지만 나i차파 정작 나i차파 그것을 나i차파 논리적으로 나i차파 정의하거나 나i차파 설명할 나i차파 수는 나i차파 없다. 나i차파 예술은 나i차파 그런 나i차파 비논리적인 나i차파 감정의 나i차파 영역을 나i차파 우회적으로 나i차파 표현하는 나i차파 대표적 나i차파 매체이며 나i차파 수많은 나i차파 예술의 나i차파 갈래 나i차파 속에서도 나i차파 추상화는 나i차파 인간의 나i차파 감정을 나i차파 가장 나i차파 직접적으로 나i차파 드러내는 나i차파 것에 나i차파 해당한다. 나i차파 작가는 나i차파 보이는 나i차파 것을 나i차파 사실적으로 나i차파 재현하는 나i차파 것에서 나i차파 벗어나 나i차파 내재된 나i차파 순간의 나i차파 기분이나 나i차파 감정 나i차파 나i차파 비가시적 나i차파 개념들을 나i차파 점, 파a7마 선, 히ㅐ파기 면, x다ㄴ타 색채를 x다ㄴ타 결합해 x다ㄴ타 그려낸다. x다ㄴ타 구상적 x다ㄴ타 이미지와는 x다ㄴ타 다르게 x다ㄴ타 화면 x다ㄴ타 안에 x다ㄴ타 어떠한 x다ㄴ타 형체도 x다ㄴ타 명확하게 x다ㄴ타 인식할 x다ㄴ타 x다ㄴ타 없도록 x다ㄴ타 그려지기에 x다ㄴ타 원초적인 x다ㄴ타 나를 x다ㄴ타 표출하기에 x다ㄴ타 적합하다. x다ㄴ타 박지현은 x다ㄴ타 말로는 x다ㄴ타 감당하기 x다ㄴ타 어려운 x다ㄴ타 마음과 x다ㄴ타 찰나에 x다ㄴ타 느낀 x다ㄴ타 감정을 x다ㄴ타 추상화로 x다ㄴ타 기록함으로써 x다ㄴ타 순간에 x다ㄴ타 영원성을 x다ㄴ타 부여하려 x다ㄴ타 한다.

세상에 x다ㄴ타 같은 x다ㄴ타 사람이 x다ㄴ타 존재하지 x다ㄴ타 않듯 x다ㄴ타 같은 x다ㄴ타 작품 x다ㄴ타 또한 x다ㄴ타 존재할 x다ㄴ타 x다ㄴ타 없다. x다ㄴ타 작품들은 x다ㄴ타 모두 x다ㄴ타 저마다의 x다ㄴ타 유일무이한 x다ㄴ타 가치를 x다ㄴ타 지니게 x다ㄴ타 되며 x다ㄴ타 설사 x다ㄴ타 같은 x다ㄴ타 작가의 x다ㄴ타 손에서 x다ㄴ타 만들어졌다 x다ㄴ타 한들 x다ㄴ타 그들은 x다ㄴ타 각기 x다ㄴ타 다른 x다ㄴ타 의의가 x다ㄴ타 있는 x다ㄴ타 하나의 x다ㄴ타 개체로서 x다ㄴ타 존재하게 x다ㄴ타 된다. x다ㄴ타 작가는 x다ㄴ타 각각의 x다ㄴ타 작품에 x다ㄴ타 인격을 x다ㄴ타 덧입히고 x다ㄴ타 오롯이 x다ㄴ타 하나뿐인 x다ㄴ타 그들의 x다ㄴ타 존재를 x다ㄴ타 소중히 x다ㄴ타 여긴다. x다ㄴ타 이러한 x다ㄴ타 작품에 x다ㄴ타 대한 x다ㄴ타 애정은 x다ㄴ타 예술에 x다ㄴ타 대한 x다ㄴ타 작가의 x다ㄴ타 순수한 x다ㄴ타 열정을 x다ㄴ타 확인시켜준다. x다ㄴ타 작가의 x다ㄴ타 작품들이 x다ㄴ타 유난히 x다ㄴ타 순수해 x다ㄴ타 보이는 x다ㄴ타 까닭 x다ㄴ타 x다ㄴ타 하나는 x다ㄴ타 작업이 x다ㄴ타 어떠한 x다ㄴ타 의도나 x다ㄴ타 심오한 x다ㄴ타 목적도 x다ㄴ타 취하지 x다ㄴ타 않는다는 x다ㄴ타 것이다. x다ㄴ타 작가는 x다ㄴ타 그저 x다ㄴ타 작업하는 x다ㄴ타 내내 x다ㄴ타 자신의 x다ㄴ타 내면과 x다ㄴ타 대화하며 x다ㄴ타 순간의 x다ㄴ타 감정에 x다ㄴ타 몰두하고 x다ㄴ타 작업이 x다ㄴ타 진행되는 x다ㄴ타 시간을 x다ㄴ타 즐긴다. x다ㄴ타 x다ㄴ타 시간이 x다ㄴ타 투영되어 x다ㄴ타 나온 x다ㄴ타 결과물은 x다ㄴ타 당연히 x다ㄴ타 보는 x다ㄴ타 사람에게도 x다ㄴ타 기분 x다ㄴ타 좋은 x다ㄴ타 몰입을 x다ㄴ타 유도한다.

박지현이 x다ㄴ타 보여주는 x다ㄴ타 회화적 x다ㄴ타 스펙트럼은 x다ㄴ타 매우 x다ㄴ타 넓고 x다ㄴ타 풍부하다. x다ㄴ타 다양한 x다ㄴ타 재료로 x다ㄴ타 여러 x다ㄴ타 가지 x다ㄴ타 시도를 x다ㄴ타 하며 x다ㄴ타 어느 x다ㄴ타 곳에도 x다ㄴ타 국한되어있지 x다ㄴ타 않은 x다ㄴ타 작업을 x다ㄴ타 선보인다. x다ㄴ타 자유로운 x다ㄴ타 선과 x다ㄴ타 면의 x다ㄴ타 형태, 쟏cc6 밝고 쟏cc6 경쾌한 쟏cc6 색감은 쟏cc6 작가 쟏cc6 고유의 쟏cc6 특징이며 쟏cc6 이는 쟏cc6 어린아이의 쟏cc6 그림 쟏cc6 마냥 쟏cc6 자유로움을 쟏cc6 분출한다. 쟏cc6 작품을 쟏cc6 보는 쟏cc6 것만으로도 쟏cc6 느껴지는 쟏cc6 동적인 쟏cc6 몸의 쟏cc6 움직임과 쟏cc6 붓놀림은 쟏cc6 작품에 쟏cc6 생동감을 쟏cc6 더해준다. 쟏cc6 작가는 쟏cc6 과거도 쟏cc6 미래도 쟏cc6 아닌 쟏cc6 오로지 쟏cc6 현재의 쟏cc6 순간에 쟏cc6 느껴지는 쟏cc6 자신의 쟏cc6 감정에만 쟏cc6 의존하여 쟏cc6 작품을 쟏cc6 완성하기 쟏cc6 때문에 쟏cc6 작업의 쟏cc6 결과는 쟏cc6 그리는 쟏cc6 본인조차도 쟏cc6 쟏cc6 쟏cc6 없다. 쟏cc6 이런 쟏cc6 예측할 쟏cc6 쟏cc6 없는 쟏cc6 결과물은 쟏cc6 더욱 쟏cc6 다양한 쟏cc6 작품이 쟏cc6 탄생하게 쟏cc6 되는 쟏cc6 결정적 쟏cc6 이유가 쟏cc6 되며 쟏cc6 우리에게 쟏cc6 다채로운 쟏cc6 시각적 쟏cc6 즐거움을 쟏cc6 선사한다. 쟏cc6 또한 쟏cc6 그림의 쟏cc6 탄탄한 쟏cc6 완결성에 쟏cc6 의미를 쟏cc6 두지 쟏cc6 않는 쟏cc6 작가의 쟏cc6 태도는 쟏cc6 예술이 쟏cc6 가진 쟏cc6 매력을 쟏cc6 충분히 쟏cc6 보여준다.

드러내고 쟏cc6 싶지만 쟏cc6 드러내기 쟏cc6 싫은 쟏cc6 혹은 쟏cc6 감추고 쟏cc6 싶지만 쟏cc6 감추기 쟏cc6 싫은 쟏cc6 모순적인 쟏cc6 감정을 쟏cc6 누구나 쟏cc6 하나씩은 쟏cc6 가지고 쟏cc6 있을 쟏cc6 것이다. 쟏cc6 우리는 쟏cc6 자신을 쟏cc6 말하고 쟏cc6 자신의 쟏cc6 비밀을 쟏cc6 누군가에게 쟏cc6 보여준다고는 쟏cc6 하지만 쟏cc6 결코 쟏cc6 자신의 쟏cc6 전부를 쟏cc6 쟏cc6 드러내지는 쟏cc6 않는다. 쟏cc6 어쩌면 쟏cc6 내가 쟏cc6 아닌 쟏cc6 타인에게 쟏cc6 진심으로 쟏cc6 솔직하기란 쟏cc6 불가능한 쟏cc6 것일지도 쟏cc6 모른다. 쟏cc6 박지현은 쟏cc6 오로지 쟏cc6 그림 쟏cc6 앞에서만 쟏cc6 솔직해진다. 쟏cc6 자신의 쟏cc6 일부와도 쟏cc6 같은 쟏cc6 그림과 쟏cc6 비밀을 쟏cc6 나누고 쟏cc6 감정을 쟏cc6 담아내는 쟏cc6 쟏cc6 작업을 쟏cc6 하며 쟏cc6 작품이라는 쟏cc6 존재와 쟏cc6 소통하며 쟏cc6 살아간다. 쟏cc6 그리고 쟏cc6 앞으로도 쟏cc6 이러한 쟏cc6 행위를 쟏cc6 끝없이 쟏cc6 반복하고 쟏cc6 쟏cc6 반복할 쟏cc6 것이다. 쟏cc6 우리는 쟏cc6 작가의 쟏cc6 무한한 쟏cc6 에술행위를 쟏cc6 통해 쟏cc6 어디에서도 쟏cc6 드러내지 쟏cc6 못했던 쟏cc6 속박된 쟏cc6 감정에 쟏cc6 자유로움을 쟏cc6 얻는다. 쟏cc6 이번 쟏cc6 전시를 쟏cc6 통해 쟏cc6 작가가 쟏cc6 느꼈던 쟏cc6 순간의 쟏cc6 감정은 쟏cc6 보는 쟏cc6 사람의 쟏cc6 마음에 쟏cc6 자연스레 쟏cc6 스며들게 쟏cc6 쟏cc6 것이고 쟏cc6 그것들은 쟏cc6 유한한 쟏cc6 시공간을 쟏cc6 벗어나 쟏cc6 가치 쟏cc6 있는 쟏cc6 존재로 쟏cc6 남게 쟏cc6 쟏cc6 것이다.

출처: 쟏cc6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지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미영 으ㅐㅓh 개인전 : PAINTED PAINTING

2018년 12월 20일 ~ 2019년 1월 31일

2019 카q다타 이응노미술관 카q다타 소장품 카q다타 특별전

2019년 1월 18일 ~ 2019년 3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