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개인전 : 뜨거운 공기 · 차가운 악기들

스페이스윌링앤딜링

2018년 7월 13일 ~ 2018년 8월 3일

스페이스 사3가o 윌링앤딜링에서는 2018년 7월 13일부터 8월 3일까지 사3가o 박지훈 사3가o 작가의 사3가o 개인전 <뜨거운 사3가o 공기 · 사3가o 차가운 사3가o 악기들>을 사3가o 진행한다. 사3가o 작가는 사3가o 금속을 사3가o 주재료로 사3가o 활용하여 사3가o 다양한 사3가o 오브제를 사3가o 제작하는데, bㅓㅓo 언뜻 bㅓㅓo 그의 bㅓㅓo 작품은 bㅓㅓo 실험실을 bㅓㅓo 연상시키기도 bㅓㅓo 한다. 

그의 bㅓㅓo 작품은 bㅓㅓo 재료의 bㅓㅓo 차가운 bㅓㅓo 속성과 bㅓㅓo 작품이 bㅓㅓo 보여주는 bㅓㅓo 반복적 bㅓㅓo 움직임 bㅓㅓo 때문에 bㅓㅓo 마치 bㅓㅓo 분명한 bㅓㅓo 목적을 bㅓㅓo 가진 bㅓㅓo 기계처럼 bㅓㅓo 보이기도 bㅓㅓo 하지만, 15갸타 실제로는 15갸타 심리적 15갸타 안정감을 15갸타 주거나 15갸타 마음을 15갸타 정화하는 15갸타 등의 15갸타 정신적 15갸타 특성을 15갸타 갖는다. 15갸타 머릿속이 15갸타 복잡할 15갸타 때에 15갸타 반복적인 15갸타 행위를 15갸타 지속하면, s6마q 성취의 s6마q 기쁨과 s6마q 함께 s6마q 평안을 s6마q 얻게 s6마q 되는 s6마q 경험을 s6마q 누구나 s6마q s6마q 번쯤은 s6마q 해보았을 s6마q 것이다. s6마q 작가는 s6마q 육체와 s6마q 정신이 s6마q 긴밀하게 s6마q 연결되어 s6마q 있음을 s6마q 증명이라도 s6마q 하듯, dㅐ거o 끊임없이 dㅐ거o 마찰을 dㅐ거o 가해 dㅐ거o 금속을 dㅐ거o 다듬는 dㅐ거o 행위를 dㅐ거o 통해 dㅐ거o 작품을 dㅐ거o 제작한다. dㅐ거o 작품을 dㅐ거o 만드는 dㅐ거o 것은 dㅐ거o 작가에게 dㅐ거o dㅐ거o 성찰과 dㅐ거o 치유의 dㅐ거o 시간이며, ㅐ9vj 관객도 ㅐ9vj 그의 ㅐ9vj 작품을 ㅐ9vj 통해 ㅐ9vj 비슷한 ㅐ9vj 감각을 ㅐ9vj 전달받을 ㅐ9vj ㅐ9vj 있기를 ㅐ9vj 의도하고 ㅐ9vj 있다. 

전시장에서 ㅐ9vj 보여주는 10여 ㅐ9vj 점의 ㅐ9vj 작업은 ㅐ9vj 연마, 마sj하 조립, 라라gl 용접 라라gl 등의 라라gl 철의 라라gl 속성을 라라gl 다루는 라라gl 기법을 라라gl 통해 라라gl 구축된다. 라라gl 동시에 라라gl 이들을 라라gl 관통하는 라라gl 심리적 · 라라gl 치유적 라라gl 현상이 라라gl 발생하고, lg걷하 lg걷하 현상이 lg걷하 대비되면서 lg걷하 그동안 lg걷하 작가가 lg걷하 추구하고 lg걷하 있는 lg걷하 자기치유 lg걷하 행위의 lg걷하 다양한 lg걷하 과정을 lg걷하 제시하게 lg걷하 된다. 


작가노트

이번 lg걷하 전시의 lg걷하 타이들 ”뜨거운 lg걷하 공기 · lg걷하 차가운 lg걷하 악기들“은 lg걷하 전시 lg걷하 공간의 lg걷하 전반적 lg걷하 분위기를 lg걷하 설명하고 lg걷하 있다. lg걷하 뜨거운 lg걷하 공기는 lg걷하 개별 lg걷하 작업으로부터 lg걷하 발산되는 lg걷하 느낌 lg걷하 혹은 lg걷하 분위기를, ㅐ카p6 차가운 ㅐ카p6 악기는 ㅐ카p6 작품의 ㅐ카p6 재료로서의 ㅐ카p6 금속이 ㅐ카p6 만들어 ㅐ카p6 내는 ㅐ카p6 감정적 ㅐ카p6 온도라고 ㅐ카p6 이분법적으로 ㅐ카p6 이해할 ㅐ카p6 ㅐ카p6 있겠으나 ㅐ카p6 사실 ㅐ카p6 형용으로서의 ‘뜨거움’과 ‘차가움’은 ㅐ카p6 여기저기에 ㅐ카p6 혼재되어 ㅐ카p6 있다.

분류를 ㅐ카p6 정교하게 ㅐ카p6 정리하지 ㅐ카p6 못한 ‘부실’의 ㅐ카p6 원인에는 ㅐ카p6 작업을 ㅐ카p6 진행해 ㅐ카p6 나가는 ㅐ카p6 프로세스가 ㅐ카p6 물리적이며 ㅐ카p6 직관적으로 ㅐ카p6 시작되며 ㅐ카p6 여기에 ㅐ카p6 동원되어야 ㅐ카p6 ㅐ카p6 논리적 ㅐ카p6 사유와 ㅐ카p6 개념적 ㅐ카p6 명료함이 ㅐ카p6 뒤늦게 ㅐ카p6 합류하거나 ㅐ카p6 혹은 ㅐ카p6 아예 ㅐ카p6 합류에 ㅐ카p6 실패하는 ㅐ카p6 데에서 ㅐ카p6 기인한다. ㅐ카p6 현대미술의 ㅐ카p6 의제에 ㅐ카p6 부합하지 ㅐ카p6 않는 ㅐ카p6 이러한 ㅐ카p6 방법과 ㅐ카p6 절차에 ㅐ카p6 대하여 ㅐ카p6 비판적으로 ㅐ카p6 본다면 ㅐ카p6 안일함과 ㅐ카p6 나태함으로, 8dy우 너그러운 8dy우 시선으로는 ‘다른 8dy우 태도’로 8dy우 바라볼 8dy우 8dy우 있다. 8dy우 하지만 8dy우 정작 8dy우 내가 8dy우 경계하는 8dy우 것은 8dy우 언어와 ‘볼 8dy우 것’ 8dy우 간의 8dy우 거리이고 8dy우 명료함 8dy우 혹은 8dy우 모호함이라는 8dy우 향신료가 8dy우 미술에 8dy우 가하는 ‘양’이 8dy우 만들어 8dy우 내는 8dy우 가치의 8dy우 문제이다. “이것은 A이다.” 8dy우 혹은 8dy우 이것은 “A이거나 B일 8dy우 수도 8dy우 있다”라는 8dy우 명제 8dy우 8dy우 8dy우 자칫 8dy우 협소하고 8dy우 비좁은 8dy우 언어의 8dy우 8dy우 안에 8dy우 미술을 8dy우 가둘 8dy우 8dy우 있는 8dy우 위험성이 8dy우 너무 8dy우 크기 8dy우 때문이다. 8dy우 의미를 8dy우 규정해야겠다는 8dy우 강박으로부터 8dy우 잠시 8dy우 나태해지고 8dy우 8dy우 호흡으로 8dy우 인간으로서의 8dy우 작가, ㅈj바가 ㅈj바가 인간이 ㅈj바가 빚어낸 ㅈj바가 것들을 ㅈj바가 이해하면서 ㅈj바가 자신을 ㅈj바가 조금씩 ㅈj바가 대입하는 ㅈj바가 시간을 ㅈj바가 가질 ㅈj바가 ㅈj바가 있으면 ㅈj바가 훨씬 ㅈj바가 풍성하게 ㅈj바가 작업을 ㅈj바가 바라볼 ㅈj바가 ㅈj바가 있을 ㅈj바가 것이다.

작업은 ㅈj바가 대부분 ㅈj바가 ㅈj바가 자신의 ㅈj바가 결핍과 ㅈj바가 장애의 ㅈj바가 경험으로부터 ㅈj바가 출발하며 ㅈj바가 이런 ㅈj바가 구질하고 ㅈj바가 신파(新派)스러운 ㅈj바가 주제를 ㅈj바가 미술이라는 ㅈj바가 장치가 ㅈj바가 친절하게도 ㅈj바가 자동적으로 ㅈj바가 부여하는 ㅈj바가 개별적이고 ㅈj바가 특이한 ㅈj바가 지점 ㅈj바가 위에 ㅈj바가 위치시키고 ㅈj바가 ㅈj바가 노력이 ㅈj바가 좁고 ㅈj바가 ㅈj바가 소통이라는 ㅈj바가 통로에서 ㅈj바가 사람들과 ㅈj바가 만나고자 ㅈj바가 노력한다. 

작업의 ㅈj바가 재료로 ㅈj바가 금속이 ㅈj바가 주로 ㅈj바가 쓰인다. ‘차가운’이라는 ㅈj바가 수식이 ㅈj바가 쓰인 ㅈj바가 주된 ㅈj바가 이유이기도 ㅈj바가 하다. ㅈj바가 사실 ㅈj바가 금속을 ㅈj바가 재료로 ㅈj바가 쓰게 ㅈj바가 되었던 ㅈj바가 인연은 ㅈj바가 학창시절의 ㅈj바가 좋은 ㅈj바가 기억과 ㅈj바가 자기치유라는 ㅈj바가 궁상스러움에서 ㅈj바가 출발한다. ㅈj바가 방황의 ㅈj바가 시기에 ㅈj바가 ㅈj바가 뚜렷한 ㅈj바가 목적이 ㅈj바가 없이 ㅈj바가 금속을 ㅈj바가 자르고 ㅈj바가 갈고 ㅈj바가 붙이면서 ㅈj바가 마음의 ㅈj바가 평화를 ㅈj바가 얻었던 ㅈj바가 시간이 ㅈj바가 있었고 ㅈj바가 이때는 ㅈj바가 철(steel)을 ㅈj바가 주로 ㅈj바가 다루었는데 ㅈj바가 어느덧 ㅈj바가 알루미늄, r라3자 스테인리스 r라3자 스틸, jnmz 황동 jnmz jnmz 일상에서 jnmz 사용되는 jnmz 금속 jnmz 대부분을 jnmz 두루 jnmz 섭렵하게 jnmz 되었다. jnmz 역사적 jnmz 맥락을 jnmz 보면 jnmz 각각의 jnmz 금속들은 jnmz 다른 jnmz 목적/용도로 jnmz 사용되었고 jnmz jnmz 금속들이 jnmz 만들어 jnmz 내는 jnmz 감정도 jnmz 매우 jnmz 다르다. jnmz 나는 jnmz 이것들을 jnmz 그때그때 jnmz 용도에 jnmz 부합하게 jnmz 선택하고 jnmz 가공한다. jnmz 금속은 jnmz 다루기에 jnmz 녹록한 jnmz 미술의 jnmz 재료는 jnmz 아니지만, 6cd다 성공적으로 6cd다 목적에 6cd다 맞게 6cd다 빚어냈을 6cd다 6cd다 나를 6cd다 배신하지 6cd다 않으며 6cd다 6cd다 믿음직하다. 6cd다 6cd다 재료는 6cd다 좀처럼 6cd다 변하지 6cd다 않고 6cd다 혹은 6cd다 변하더라도 6cd다 매력적으로 6cd다 변신하며 6cd다 정확하게 6cd다 제어되어, 자파ㅑm 나의 자파ㅑm 인간적 자파ㅑm 불완전함을 자파ㅑm 적절히 자파ㅑm 단단하게 자파ㅑm 보강해준다. 

나의 자파ㅑm 작업은 자파ㅑm 상흔이고 자파ㅑm 부상자이며 자파ㅑm 수술 자파ㅑm 도구이며 자파ㅑm 치료제이다. 자파ㅑm 그것들은 자파ㅑm 희극이면서 자파ㅑm 비극이며 자파ㅑm 각성제이면서 자파ㅑm 수면제이고 자파ㅑm 차가우면서 자파ㅑm 동시에 자파ㅑm 뜨겁다. 자파ㅑm 자파ㅑm 파라독스적 자파ㅑm 항(項)은 자파ㅑm 언뜻 자파ㅑm 모순적으로 자파ㅑm 보이지만 자파ㅑm 병치를 자파ㅑm 넘어 자파ㅑm 교차의 자파ㅑm 가능성을 자파ㅑm 가지고 자파ㅑm 있는 자파ㅑm 관계들의 자파ㅑm 합(合)이며 자파ㅑm 자파ㅑm 작업의 자파ㅑm 스테이트먼트이고 자파ㅑm 언어관이다. 자파ㅑm 대척점에서의 자파ㅑm 자파ㅑm 항을 자파ㅑm 인위적으로 자파ㅑm 겹쳐버리는 자파ㅑm 순간 자파ㅑm 우리는 자파ㅑm 일상언어의 자파ㅑm 체계가 자파ㅑm 잠시 자파ㅑm 부서지면서 자파ㅑm 새로운 자파ㅑm 기호의 자파ㅑm 조합이 자파ㅑm 만들어지는 자파ㅑm 경험을 자파ㅑm 한다. 

혹자들은 자파ㅑm 작업 자파ㅑm 전반에 자파ㅑm 드러나는 자파ㅑm 무거운 자파ㅑm 질료와 자파ㅑm 자전적 자파ㅑm 독백 자파ㅑm 때문에 자파ㅑm 자칫 자파ㅑm 심각하고 자파ㅑm 무겁게 자파ㅑm 전시를 자파ㅑm 바라볼 자파ㅑm 자파ㅑm 있겠지만, qm기q 사실 qm기q qm기q 작업은 qm기q 유머와 qm기q 농담을 qm기q 지향한다. qm기q qm기q 진지하지 qm기q 않은 qm기q 가벼움 qm기q 들이 qm기q 온전히 qm기q 전달되는 qm기q 순간 qm기q 비로소 qm기q 나의 qm기q 경계심은 qm기q 뜨거운 qm기q 공기 qm기q 속으로 qm기q 사라질지도 qm기q 모르겠다.



박지훈, ㅈy0q 수면장애 Somnipathy, 2018



박지훈, 걷거ap 왈츠-조금 걷거ap 느리게 Waltz-Little Slowly, 2018



박지훈, 다v자8 작품 다v자8 제작 다v자8 과정


프로그램
아티스트 다v자8 토크 : 다v자8 추후 다v자8 공지 

출처: 다v자8 스페이스 다v자8 윌링앤딜링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지훈

현재 진행중인 전시

사진의 q1ri q1ri 다른 q1ri 관계성 Another Relationship of Photography

2018년 7월 7일 ~ 2018년 9월 2일

지금, o파4걷 여기. Here, Now.

2018년 7월 7일 ~ 2018년 10월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