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개인전 : 뜨거운 공기 · 차가운 악기들

스페이스윌링앤딜링

2018년 7월 13일 ~ 2018년 8월 3일

스페이스 n3ㄴㅓ 윌링앤딜링에서는 2018년 7월 13일부터 8월 3일까지 n3ㄴㅓ 박지훈 n3ㄴㅓ 작가의 n3ㄴㅓ 개인전 <뜨거운 n3ㄴㅓ 공기 · n3ㄴㅓ 차가운 n3ㄴㅓ 악기들>을 n3ㄴㅓ 진행한다. n3ㄴㅓ 작가는 n3ㄴㅓ 금속을 n3ㄴㅓ 주재료로 n3ㄴㅓ 활용하여 n3ㄴㅓ 다양한 n3ㄴㅓ 오브제를 n3ㄴㅓ 제작하는데, 마6걷카 언뜻 마6걷카 그의 마6걷카 작품은 마6걷카 실험실을 마6걷카 연상시키기도 마6걷카 한다. 

그의 마6걷카 작품은 마6걷카 재료의 마6걷카 차가운 마6걷카 속성과 마6걷카 작품이 마6걷카 보여주는 마6걷카 반복적 마6걷카 움직임 마6걷카 때문에 마6걷카 마치 마6걷카 분명한 마6걷카 목적을 마6걷카 가진 마6걷카 기계처럼 마6걷카 보이기도 마6걷카 하지만, qmzc 실제로는 qmzc 심리적 qmzc 안정감을 qmzc 주거나 qmzc 마음을 qmzc 정화하는 qmzc 등의 qmzc 정신적 qmzc 특성을 qmzc 갖는다. qmzc 머릿속이 qmzc 복잡할 qmzc 때에 qmzc 반복적인 qmzc 행위를 qmzc 지속하면, fs8나 성취의 fs8나 기쁨과 fs8나 함께 fs8나 평안을 fs8나 얻게 fs8나 되는 fs8나 경험을 fs8나 누구나 fs8나 fs8나 번쯤은 fs8나 해보았을 fs8나 것이다. fs8나 작가는 fs8나 육체와 fs8나 정신이 fs8나 긴밀하게 fs8나 연결되어 fs8나 있음을 fs8나 증명이라도 fs8나 하듯, oㄴh다 끊임없이 oㄴh다 마찰을 oㄴh다 가해 oㄴh다 금속을 oㄴh다 다듬는 oㄴh다 행위를 oㄴh다 통해 oㄴh다 작품을 oㄴh다 제작한다. oㄴh다 작품을 oㄴh다 만드는 oㄴh다 것은 oㄴh다 작가에게 oㄴh다 oㄴh다 성찰과 oㄴh다 치유의 oㄴh다 시간이며, s쟏가카 관객도 s쟏가카 그의 s쟏가카 작품을 s쟏가카 통해 s쟏가카 비슷한 s쟏가카 감각을 s쟏가카 전달받을 s쟏가카 s쟏가카 있기를 s쟏가카 의도하고 s쟏가카 있다. 

전시장에서 s쟏가카 보여주는 10여 s쟏가카 점의 s쟏가카 작업은 s쟏가카 연마, m8nz 조립, vㅑ으1 용접 vㅑ으1 등의 vㅑ으1 철의 vㅑ으1 속성을 vㅑ으1 다루는 vㅑ으1 기법을 vㅑ으1 통해 vㅑ으1 구축된다. vㅑ으1 동시에 vㅑ으1 이들을 vㅑ으1 관통하는 vㅑ으1 심리적 · vㅑ으1 치유적 vㅑ으1 현상이 vㅑ으1 발생하고, a9lh a9lh 현상이 a9lh 대비되면서 a9lh 그동안 a9lh 작가가 a9lh 추구하고 a9lh 있는 a9lh 자기치유 a9lh 행위의 a9lh 다양한 a9lh 과정을 a9lh 제시하게 a9lh 된다. 


작가노트

이번 a9lh 전시의 a9lh 타이들 ”뜨거운 a9lh 공기 · a9lh 차가운 a9lh 악기들“은 a9lh 전시 a9lh 공간의 a9lh 전반적 a9lh 분위기를 a9lh 설명하고 a9lh 있다. a9lh 뜨거운 a9lh 공기는 a9lh 개별 a9lh 작업으로부터 a9lh 발산되는 a9lh 느낌 a9lh 혹은 a9lh 분위기를, 차ㅐhw 차가운 차ㅐhw 악기는 차ㅐhw 작품의 차ㅐhw 재료로서의 차ㅐhw 금속이 차ㅐhw 만들어 차ㅐhw 내는 차ㅐhw 감정적 차ㅐhw 온도라고 차ㅐhw 이분법적으로 차ㅐhw 이해할 차ㅐhw 차ㅐhw 있겠으나 차ㅐhw 사실 차ㅐhw 형용으로서의 ‘뜨거움’과 ‘차가움’은 차ㅐhw 여기저기에 차ㅐhw 혼재되어 차ㅐhw 있다.

분류를 차ㅐhw 정교하게 차ㅐhw 정리하지 차ㅐhw 못한 ‘부실’의 차ㅐhw 원인에는 차ㅐhw 작업을 차ㅐhw 진행해 차ㅐhw 나가는 차ㅐhw 프로세스가 차ㅐhw 물리적이며 차ㅐhw 직관적으로 차ㅐhw 시작되며 차ㅐhw 여기에 차ㅐhw 동원되어야 차ㅐhw 차ㅐhw 논리적 차ㅐhw 사유와 차ㅐhw 개념적 차ㅐhw 명료함이 차ㅐhw 뒤늦게 차ㅐhw 합류하거나 차ㅐhw 혹은 차ㅐhw 아예 차ㅐhw 합류에 차ㅐhw 실패하는 차ㅐhw 데에서 차ㅐhw 기인한다. 차ㅐhw 현대미술의 차ㅐhw 의제에 차ㅐhw 부합하지 차ㅐhw 않는 차ㅐhw 이러한 차ㅐhw 방법과 차ㅐhw 절차에 차ㅐhw 대하여 차ㅐhw 비판적으로 차ㅐhw 본다면 차ㅐhw 안일함과 차ㅐhw 나태함으로, 카m2ㅓ 너그러운 카m2ㅓ 시선으로는 ‘다른 카m2ㅓ 태도’로 카m2ㅓ 바라볼 카m2ㅓ 카m2ㅓ 있다. 카m2ㅓ 하지만 카m2ㅓ 정작 카m2ㅓ 내가 카m2ㅓ 경계하는 카m2ㅓ 것은 카m2ㅓ 언어와 ‘볼 카m2ㅓ 것’ 카m2ㅓ 간의 카m2ㅓ 거리이고 카m2ㅓ 명료함 카m2ㅓ 혹은 카m2ㅓ 모호함이라는 카m2ㅓ 향신료가 카m2ㅓ 미술에 카m2ㅓ 가하는 ‘양’이 카m2ㅓ 만들어 카m2ㅓ 내는 카m2ㅓ 가치의 카m2ㅓ 문제이다. “이것은 A이다.” 카m2ㅓ 혹은 카m2ㅓ 이것은 “A이거나 B일 카m2ㅓ 수도 카m2ㅓ 있다”라는 카m2ㅓ 명제 카m2ㅓ 카m2ㅓ 카m2ㅓ 자칫 카m2ㅓ 협소하고 카m2ㅓ 비좁은 카m2ㅓ 언어의 카m2ㅓ 카m2ㅓ 안에 카m2ㅓ 미술을 카m2ㅓ 가둘 카m2ㅓ 카m2ㅓ 있는 카m2ㅓ 위험성이 카m2ㅓ 너무 카m2ㅓ 크기 카m2ㅓ 때문이다. 카m2ㅓ 의미를 카m2ㅓ 규정해야겠다는 카m2ㅓ 강박으로부터 카m2ㅓ 잠시 카m2ㅓ 나태해지고 카m2ㅓ 카m2ㅓ 호흡으로 카m2ㅓ 인간으로서의 카m2ㅓ 작가, 다u바k 다u바k 인간이 다u바k 빚어낸 다u바k 것들을 다u바k 이해하면서 다u바k 자신을 다u바k 조금씩 다u바k 대입하는 다u바k 시간을 다u바k 가질 다u바k 다u바k 있으면 다u바k 훨씬 다u바k 풍성하게 다u바k 작업을 다u바k 바라볼 다u바k 다u바k 있을 다u바k 것이다.

작업은 다u바k 대부분 다u바k 다u바k 자신의 다u바k 결핍과 다u바k 장애의 다u바k 경험으로부터 다u바k 출발하며 다u바k 이런 다u바k 구질하고 다u바k 신파(新派)스러운 다u바k 주제를 다u바k 미술이라는 다u바k 장치가 다u바k 친절하게도 다u바k 자동적으로 다u바k 부여하는 다u바k 개별적이고 다u바k 특이한 다u바k 지점 다u바k 위에 다u바k 위치시키고 다u바k 다u바k 노력이 다u바k 좁고 다u바k 다u바k 소통이라는 다u바k 통로에서 다u바k 사람들과 다u바k 만나고자 다u바k 노력한다. 

작업의 다u바k 재료로 다u바k 금속이 다u바k 주로 다u바k 쓰인다. ‘차가운’이라는 다u바k 수식이 다u바k 쓰인 다u바k 주된 다u바k 이유이기도 다u바k 하다. 다u바k 사실 다u바k 금속을 다u바k 재료로 다u바k 쓰게 다u바k 되었던 다u바k 인연은 다u바k 학창시절의 다u바k 좋은 다u바k 기억과 다u바k 자기치유라는 다u바k 궁상스러움에서 다u바k 출발한다. 다u바k 방황의 다u바k 시기에 다u바k 다u바k 뚜렷한 다u바k 목적이 다u바k 없이 다u바k 금속을 다u바k 자르고 다u바k 갈고 다u바k 붙이면서 다u바k 마음의 다u바k 평화를 다u바k 얻었던 다u바k 시간이 다u바k 있었고 다u바k 이때는 다u바k 철(steel)을 다u바k 주로 다u바k 다루었는데 다u바k 어느덧 다u바k 알루미늄, hd다p 스테인리스 hd다p 스틸, 사fㅓ7 황동 사fㅓ7 사fㅓ7 일상에서 사fㅓ7 사용되는 사fㅓ7 금속 사fㅓ7 대부분을 사fㅓ7 두루 사fㅓ7 섭렵하게 사fㅓ7 되었다. 사fㅓ7 역사적 사fㅓ7 맥락을 사fㅓ7 보면 사fㅓ7 각각의 사fㅓ7 금속들은 사fㅓ7 다른 사fㅓ7 목적/용도로 사fㅓ7 사용되었고 사fㅓ7 사fㅓ7 금속들이 사fㅓ7 만들어 사fㅓ7 내는 사fㅓ7 감정도 사fㅓ7 매우 사fㅓ7 다르다. 사fㅓ7 나는 사fㅓ7 이것들을 사fㅓ7 그때그때 사fㅓ7 용도에 사fㅓ7 부합하게 사fㅓ7 선택하고 사fㅓ7 가공한다. 사fㅓ7 금속은 사fㅓ7 다루기에 사fㅓ7 녹록한 사fㅓ7 미술의 사fㅓ7 재료는 사fㅓ7 아니지만, 6j다카 성공적으로 6j다카 목적에 6j다카 맞게 6j다카 빚어냈을 6j다카 6j다카 나를 6j다카 배신하지 6j다카 않으며 6j다카 6j다카 믿음직하다. 6j다카 6j다카 재료는 6j다카 좀처럼 6j다카 변하지 6j다카 않고 6j다카 혹은 6j다카 변하더라도 6j다카 매력적으로 6j다카 변신하며 6j다카 정확하게 6j다카 제어되어, 4sㅈㅓ 나의 4sㅈㅓ 인간적 4sㅈㅓ 불완전함을 4sㅈㅓ 적절히 4sㅈㅓ 단단하게 4sㅈㅓ 보강해준다. 

나의 4sㅈㅓ 작업은 4sㅈㅓ 상흔이고 4sㅈㅓ 부상자이며 4sㅈㅓ 수술 4sㅈㅓ 도구이며 4sㅈㅓ 치료제이다. 4sㅈㅓ 그것들은 4sㅈㅓ 희극이면서 4sㅈㅓ 비극이며 4sㅈㅓ 각성제이면서 4sㅈㅓ 수면제이고 4sㅈㅓ 차가우면서 4sㅈㅓ 동시에 4sㅈㅓ 뜨겁다. 4sㅈㅓ 4sㅈㅓ 파라독스적 4sㅈㅓ 항(項)은 4sㅈㅓ 언뜻 4sㅈㅓ 모순적으로 4sㅈㅓ 보이지만 4sㅈㅓ 병치를 4sㅈㅓ 넘어 4sㅈㅓ 교차의 4sㅈㅓ 가능성을 4sㅈㅓ 가지고 4sㅈㅓ 있는 4sㅈㅓ 관계들의 4sㅈㅓ 합(合)이며 4sㅈㅓ 4sㅈㅓ 작업의 4sㅈㅓ 스테이트먼트이고 4sㅈㅓ 언어관이다. 4sㅈㅓ 대척점에서의 4sㅈㅓ 4sㅈㅓ 항을 4sㅈㅓ 인위적으로 4sㅈㅓ 겹쳐버리는 4sㅈㅓ 순간 4sㅈㅓ 우리는 4sㅈㅓ 일상언어의 4sㅈㅓ 체계가 4sㅈㅓ 잠시 4sㅈㅓ 부서지면서 4sㅈㅓ 새로운 4sㅈㅓ 기호의 4sㅈㅓ 조합이 4sㅈㅓ 만들어지는 4sㅈㅓ 경험을 4sㅈㅓ 한다. 

혹자들은 4sㅈㅓ 작업 4sㅈㅓ 전반에 4sㅈㅓ 드러나는 4sㅈㅓ 무거운 4sㅈㅓ 질료와 4sㅈㅓ 자전적 4sㅈㅓ 독백 4sㅈㅓ 때문에 4sㅈㅓ 자칫 4sㅈㅓ 심각하고 4sㅈㅓ 무겁게 4sㅈㅓ 전시를 4sㅈㅓ 바라볼 4sㅈㅓ 4sㅈㅓ 있겠지만, ㅐ거vo 사실 ㅐ거vo ㅐ거vo 작업은 ㅐ거vo 유머와 ㅐ거vo 농담을 ㅐ거vo 지향한다. ㅐ거vo ㅐ거vo 진지하지 ㅐ거vo 않은 ㅐ거vo 가벼움 ㅐ거vo 들이 ㅐ거vo 온전히 ㅐ거vo 전달되는 ㅐ거vo 순간 ㅐ거vo 비로소 ㅐ거vo 나의 ㅐ거vo 경계심은 ㅐ거vo 뜨거운 ㅐ거vo 공기 ㅐ거vo 속으로 ㅐ거vo 사라질지도 ㅐ거vo 모르겠다.



박지훈, 7f라f 수면장애 Somnipathy, 2018



박지훈, ㅓwf파 왈츠-조금 ㅓwf파 느리게 Waltz-Little Slowly, 2018



박지훈, 5ㅓkㅑ 작품 5ㅓkㅑ 제작 5ㅓkㅑ 과정


프로그램
아티스트 5ㅓkㅑ 토크 : 5ㅓkㅑ 추후 5ㅓkㅑ 공지 

출처: 5ㅓkㅑ 스페이스 5ㅓkㅑ 윌링앤딜링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지훈

현재 진행중인 전시

피카소와 s라s3 큐비즘 Picasso & Cubism

2018년 12월 28일 ~ 2019년 3월 31일

낯선 아파x나 익숙함 Unfamiliar Familiarity

2019년 2월 13일 ~ 2019년 3월 9일

Yuki Yamazaki : New Order

2019년 1월 11일 ~ 2019년 2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