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개인전 : 뜨거운 공기 · 차가운 악기들

스페이스윌링앤딜링

2018년 7월 13일 ~ 2018년 8월 3일

스페이스 다파ec 윌링앤딜링에서는 2018년 7월 13일부터 8월 3일까지 다파ec 박지훈 다파ec 작가의 다파ec 개인전 <뜨거운 다파ec 공기 · 다파ec 차가운 다파ec 악기들>을 다파ec 진행한다. 다파ec 작가는 다파ec 금속을 다파ec 주재료로 다파ec 활용하여 다파ec 다양한 다파ec 오브제를 다파ec 제작하는데, 파3기r 언뜻 파3기r 그의 파3기r 작품은 파3기r 실험실을 파3기r 연상시키기도 파3기r 한다. 

그의 파3기r 작품은 파3기r 재료의 파3기r 차가운 파3기r 속성과 파3기r 작품이 파3기r 보여주는 파3기r 반복적 파3기r 움직임 파3기r 때문에 파3기r 마치 파3기r 분명한 파3기r 목적을 파3기r 가진 파3기r 기계처럼 파3기r 보이기도 파3기r 하지만, x기zx 실제로는 x기zx 심리적 x기zx 안정감을 x기zx 주거나 x기zx 마음을 x기zx 정화하는 x기zx 등의 x기zx 정신적 x기zx 특성을 x기zx 갖는다. x기zx 머릿속이 x기zx 복잡할 x기zx 때에 x기zx 반복적인 x기zx 행위를 x기zx 지속하면, 1p라기 성취의 1p라기 기쁨과 1p라기 함께 1p라기 평안을 1p라기 얻게 1p라기 되는 1p라기 경험을 1p라기 누구나 1p라기 1p라기 번쯤은 1p라기 해보았을 1p라기 것이다. 1p라기 작가는 1p라기 육체와 1p라기 정신이 1p라기 긴밀하게 1p라기 연결되어 1p라기 있음을 1p라기 증명이라도 1p라기 하듯, whz자 끊임없이 whz자 마찰을 whz자 가해 whz자 금속을 whz자 다듬는 whz자 행위를 whz자 통해 whz자 작품을 whz자 제작한다. whz자 작품을 whz자 만드는 whz자 것은 whz자 작가에게 whz자 whz자 성찰과 whz자 치유의 whz자 시간이며, 사ㅓho 관객도 사ㅓho 그의 사ㅓho 작품을 사ㅓho 통해 사ㅓho 비슷한 사ㅓho 감각을 사ㅓho 전달받을 사ㅓho 사ㅓho 있기를 사ㅓho 의도하고 사ㅓho 있다. 

전시장에서 사ㅓho 보여주는 10여 사ㅓho 점의 사ㅓho 작업은 사ㅓho 연마, 1tㅐu 조립, g4카h 용접 g4카h 등의 g4카h 철의 g4카h 속성을 g4카h 다루는 g4카h 기법을 g4카h 통해 g4카h 구축된다. g4카h 동시에 g4카h 이들을 g4카h 관통하는 g4카h 심리적 · g4카h 치유적 g4카h 현상이 g4카h 발생하고, n다다2 n다다2 현상이 n다다2 대비되면서 n다다2 그동안 n다다2 작가가 n다다2 추구하고 n다다2 있는 n다다2 자기치유 n다다2 행위의 n다다2 다양한 n다다2 과정을 n다다2 제시하게 n다다2 된다. 


작가노트

이번 n다다2 전시의 n다다2 타이들 ”뜨거운 n다다2 공기 · n다다2 차가운 n다다2 악기들“은 n다다2 전시 n다다2 공간의 n다다2 전반적 n다다2 분위기를 n다다2 설명하고 n다다2 있다. n다다2 뜨거운 n다다2 공기는 n다다2 개별 n다다2 작업으로부터 n다다2 발산되는 n다다2 느낌 n다다2 혹은 n다다2 분위기를, 5f마5 차가운 5f마5 악기는 5f마5 작품의 5f마5 재료로서의 5f마5 금속이 5f마5 만들어 5f마5 내는 5f마5 감정적 5f마5 온도라고 5f마5 이분법적으로 5f마5 이해할 5f마5 5f마5 있겠으나 5f마5 사실 5f마5 형용으로서의 ‘뜨거움’과 ‘차가움’은 5f마5 여기저기에 5f마5 혼재되어 5f마5 있다.

분류를 5f마5 정교하게 5f마5 정리하지 5f마5 못한 ‘부실’의 5f마5 원인에는 5f마5 작업을 5f마5 진행해 5f마5 나가는 5f마5 프로세스가 5f마5 물리적이며 5f마5 직관적으로 5f마5 시작되며 5f마5 여기에 5f마5 동원되어야 5f마5 5f마5 논리적 5f마5 사유와 5f마5 개념적 5f마5 명료함이 5f마5 뒤늦게 5f마5 합류하거나 5f마5 혹은 5f마5 아예 5f마5 합류에 5f마5 실패하는 5f마5 데에서 5f마5 기인한다. 5f마5 현대미술의 5f마5 의제에 5f마5 부합하지 5f마5 않는 5f마5 이러한 5f마5 방법과 5f마5 절차에 5f마5 대하여 5f마5 비판적으로 5f마5 본다면 5f마5 안일함과 5f마5 나태함으로, e9마y 너그러운 e9마y 시선으로는 ‘다른 e9마y 태도’로 e9마y 바라볼 e9마y e9마y 있다. e9마y 하지만 e9마y 정작 e9마y 내가 e9마y 경계하는 e9마y 것은 e9마y 언어와 ‘볼 e9마y 것’ e9마y 간의 e9마y 거리이고 e9마y 명료함 e9마y 혹은 e9마y 모호함이라는 e9마y 향신료가 e9마y 미술에 e9마y 가하는 ‘양’이 e9마y 만들어 e9마y 내는 e9마y 가치의 e9마y 문제이다. “이것은 A이다.” e9마y 혹은 e9마y 이것은 “A이거나 B일 e9마y 수도 e9마y 있다”라는 e9마y 명제 e9마y e9마y e9마y 자칫 e9마y 협소하고 e9마y 비좁은 e9마y 언어의 e9마y e9마y 안에 e9마y 미술을 e9마y 가둘 e9마y e9마y 있는 e9마y 위험성이 e9마y 너무 e9마y 크기 e9마y 때문이다. e9마y 의미를 e9마y 규정해야겠다는 e9마y 강박으로부터 e9마y 잠시 e9마y 나태해지고 e9마y e9마y 호흡으로 e9마y 인간으로서의 e9마y 작가, 으ㅐ아u 으ㅐ아u 인간이 으ㅐ아u 빚어낸 으ㅐ아u 것들을 으ㅐ아u 이해하면서 으ㅐ아u 자신을 으ㅐ아u 조금씩 으ㅐ아u 대입하는 으ㅐ아u 시간을 으ㅐ아u 가질 으ㅐ아u 으ㅐ아u 있으면 으ㅐ아u 훨씬 으ㅐ아u 풍성하게 으ㅐ아u 작업을 으ㅐ아u 바라볼 으ㅐ아u 으ㅐ아u 있을 으ㅐ아u 것이다.

작업은 으ㅐ아u 대부분 으ㅐ아u 으ㅐ아u 자신의 으ㅐ아u 결핍과 으ㅐ아u 장애의 으ㅐ아u 경험으로부터 으ㅐ아u 출발하며 으ㅐ아u 이런 으ㅐ아u 구질하고 으ㅐ아u 신파(新派)스러운 으ㅐ아u 주제를 으ㅐ아u 미술이라는 으ㅐ아u 장치가 으ㅐ아u 친절하게도 으ㅐ아u 자동적으로 으ㅐ아u 부여하는 으ㅐ아u 개별적이고 으ㅐ아u 특이한 으ㅐ아u 지점 으ㅐ아u 위에 으ㅐ아u 위치시키고 으ㅐ아u 으ㅐ아u 노력이 으ㅐ아u 좁고 으ㅐ아u 으ㅐ아u 소통이라는 으ㅐ아u 통로에서 으ㅐ아u 사람들과 으ㅐ아u 만나고자 으ㅐ아u 노력한다. 

작업의 으ㅐ아u 재료로 으ㅐ아u 금속이 으ㅐ아u 주로 으ㅐ아u 쓰인다. ‘차가운’이라는 으ㅐ아u 수식이 으ㅐ아u 쓰인 으ㅐ아u 주된 으ㅐ아u 이유이기도 으ㅐ아u 하다. 으ㅐ아u 사실 으ㅐ아u 금속을 으ㅐ아u 재료로 으ㅐ아u 쓰게 으ㅐ아u 되었던 으ㅐ아u 인연은 으ㅐ아u 학창시절의 으ㅐ아u 좋은 으ㅐ아u 기억과 으ㅐ아u 자기치유라는 으ㅐ아u 궁상스러움에서 으ㅐ아u 출발한다. 으ㅐ아u 방황의 으ㅐ아u 시기에 으ㅐ아u 으ㅐ아u 뚜렷한 으ㅐ아u 목적이 으ㅐ아u 없이 으ㅐ아u 금속을 으ㅐ아u 자르고 으ㅐ아u 갈고 으ㅐ아u 붙이면서 으ㅐ아u 마음의 으ㅐ아u 평화를 으ㅐ아u 얻었던 으ㅐ아u 시간이 으ㅐ아u 있었고 으ㅐ아u 이때는 으ㅐ아u 철(steel)을 으ㅐ아u 주로 으ㅐ아u 다루었는데 으ㅐ아u 어느덧 으ㅐ아u 알루미늄, 다y라b 스테인리스 다y라b 스틸, kㅐㅑf 황동 kㅐㅑf kㅐㅑf 일상에서 kㅐㅑf 사용되는 kㅐㅑf 금속 kㅐㅑf 대부분을 kㅐㅑf 두루 kㅐㅑf 섭렵하게 kㅐㅑf 되었다. kㅐㅑf 역사적 kㅐㅑf 맥락을 kㅐㅑf 보면 kㅐㅑf 각각의 kㅐㅑf 금속들은 kㅐㅑf 다른 kㅐㅑf 목적/용도로 kㅐㅑf 사용되었고 kㅐㅑf kㅐㅑf 금속들이 kㅐㅑf 만들어 kㅐㅑf 내는 kㅐㅑf 감정도 kㅐㅑf 매우 kㅐㅑf 다르다. kㅐㅑf 나는 kㅐㅑf 이것들을 kㅐㅑf 그때그때 kㅐㅑf 용도에 kㅐㅑf 부합하게 kㅐㅑf 선택하고 kㅐㅑf 가공한다. kㅐㅑf 금속은 kㅐㅑf 다루기에 kㅐㅑf 녹록한 kㅐㅑf 미술의 kㅐㅑf 재료는 kㅐㅑf 아니지만, 자ㅓ갸a 성공적으로 자ㅓ갸a 목적에 자ㅓ갸a 맞게 자ㅓ갸a 빚어냈을 자ㅓ갸a 자ㅓ갸a 나를 자ㅓ갸a 배신하지 자ㅓ갸a 않으며 자ㅓ갸a 자ㅓ갸a 믿음직하다. 자ㅓ갸a 자ㅓ갸a 재료는 자ㅓ갸a 좀처럼 자ㅓ갸a 변하지 자ㅓ갸a 않고 자ㅓ갸a 혹은 자ㅓ갸a 변하더라도 자ㅓ갸a 매력적으로 자ㅓ갸a 변신하며 자ㅓ갸a 정확하게 자ㅓ갸a 제어되어, 가자ㅓj 나의 가자ㅓj 인간적 가자ㅓj 불완전함을 가자ㅓj 적절히 가자ㅓj 단단하게 가자ㅓj 보강해준다. 

나의 가자ㅓj 작업은 가자ㅓj 상흔이고 가자ㅓj 부상자이며 가자ㅓj 수술 가자ㅓj 도구이며 가자ㅓj 치료제이다. 가자ㅓj 그것들은 가자ㅓj 희극이면서 가자ㅓj 비극이며 가자ㅓj 각성제이면서 가자ㅓj 수면제이고 가자ㅓj 차가우면서 가자ㅓj 동시에 가자ㅓj 뜨겁다. 가자ㅓj 가자ㅓj 파라독스적 가자ㅓj 항(項)은 가자ㅓj 언뜻 가자ㅓj 모순적으로 가자ㅓj 보이지만 가자ㅓj 병치를 가자ㅓj 넘어 가자ㅓj 교차의 가자ㅓj 가능성을 가자ㅓj 가지고 가자ㅓj 있는 가자ㅓj 관계들의 가자ㅓj 합(合)이며 가자ㅓj 가자ㅓj 작업의 가자ㅓj 스테이트먼트이고 가자ㅓj 언어관이다. 가자ㅓj 대척점에서의 가자ㅓj 가자ㅓj 항을 가자ㅓj 인위적으로 가자ㅓj 겹쳐버리는 가자ㅓj 순간 가자ㅓj 우리는 가자ㅓj 일상언어의 가자ㅓj 체계가 가자ㅓj 잠시 가자ㅓj 부서지면서 가자ㅓj 새로운 가자ㅓj 기호의 가자ㅓj 조합이 가자ㅓj 만들어지는 가자ㅓj 경험을 가자ㅓj 한다. 

혹자들은 가자ㅓj 작업 가자ㅓj 전반에 가자ㅓj 드러나는 가자ㅓj 무거운 가자ㅓj 질료와 가자ㅓj 자전적 가자ㅓj 독백 가자ㅓj 때문에 가자ㅓj 자칫 가자ㅓj 심각하고 가자ㅓj 무겁게 가자ㅓj 전시를 가자ㅓj 바라볼 가자ㅓj 가자ㅓj 있겠지만, 파카사ㅓ 사실 파카사ㅓ 파카사ㅓ 작업은 파카사ㅓ 유머와 파카사ㅓ 농담을 파카사ㅓ 지향한다. 파카사ㅓ 파카사ㅓ 진지하지 파카사ㅓ 않은 파카사ㅓ 가벼움 파카사ㅓ 들이 파카사ㅓ 온전히 파카사ㅓ 전달되는 파카사ㅓ 순간 파카사ㅓ 비로소 파카사ㅓ 나의 파카사ㅓ 경계심은 파카사ㅓ 뜨거운 파카사ㅓ 공기 파카사ㅓ 속으로 파카사ㅓ 사라질지도 파카사ㅓ 모르겠다.



박지훈, xh카나 수면장애 Somnipathy, 2018



박지훈, cxㅓ가 왈츠-조금 cxㅓ가 느리게 Waltz-Little Slowly, 2018



박지훈, 히77나 작품 히77나 제작 히77나 과정


프로그램
아티스트 히77나 토크 : 히77나 추후 히77나 공지 

출처: 히77나 스페이스 히77나 윌링앤딜링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지훈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올해의 jt1ㅐ 작가상 2018 Korea Artist Prize 2018

2018년 8월 11일 ~ 2018년 11월 25일

최요한 pj바x 개인전 : Nonlinear

2018년 8월 3일 ~ 2018년 8월 16일

칸디다 fagㅐ 회퍼 fagㅐ 개인전 : Spaces of Enlightenment

2018년 7월 26일 ~ 2018년 8월 26일

신하정 기t기우 개인전 : 기t기우 탐석

2018년 8월 10일 ~ 2018년 8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