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사탕

별관

Feb. 7, 2019 ~ Feb. 21, 2019

안부
아티스트 사ㅓz차 사ㅓz차 스페이스 [별관] 사ㅓz차 기획자

예술이라는 사ㅓz차 카테고리, h거ㅑb h거ㅑb 중 ‘미술’ h거ㅑb 이라는 h거ㅑb 가장 h거ㅑb 빈번히 h거ㅑb 듣고 h거ㅑb h거ㅑb 뱉는 h거ㅑb 단어 h거ㅑb 속에서도 h거ㅑb 때로는 h거ㅑb 익숙지 h거ㅑb 않은 h거ㅑb 단어들이 h거ㅑb 존재한다. h거ㅑb 당연하게도 h거ㅑb 자주 h거ㅑb 쓰고 h거ㅑb 듣고 h거ㅑb 보는 h거ㅑb 단어들과 h거ㅑb 그렇지 h거ㅑb 않은 h거ㅑb 단어들이 h거ㅑb 나눠진다 h거ㅑb 하지만, 나t자4 새삼스럽게 ‘조각’의 나t자4 경우가 나t자4 나에겐 나t자4 그러하다. 나t자4 조소과(조각과 나t자4 소조) 나t자4 라는 나t자4 대학의 나t자4 전공명도, 갸f62 조각가라는 갸f62 직업적 갸f62 명칭, 파타e5 박물관이나 파타e5 공공미술의 파타e5 조각상 파타e5 등을 파타e5 통해 파타e5 꽤나 파타e5 자주 파타e5 보고 파타e5 말하는 파타e5 단어임에도 파타e5 불구하고 파타e5 왜일까, u하ㅓ걷 이토록 u하ㅓ걷 낯설게 u하ㅓ걷 느껴지는 u하ㅓ걷 단어의 u하ㅓ걷 무게는.

책을 u하ㅓ걷 제외하고 u하ㅓ걷 광화문이나 u하ㅓ걷 영등포 u하ㅓ걷 타임스퀘어 u하ㅓ걷 앞을 u하ㅓ걷 지나칠 u하ㅓ걷 때, 우x쟏a 때론 우x쟏a 운이 우x쟏a 좋아 1년의 우x쟏a 이따금씩 우x쟏a 미술관이나 우x쟏a 전시장에서 우x쟏a 만나게 우x쟏a 되는 우x쟏a 몇몇의 우x쟏a 순간들만이 우x쟏a 조각을 우x쟏a 보는 우x쟏a 시간의 우x쟏a 전부인 우x쟏a 사람이 우x쟏a 조각의 우x쟏a 해석이나 우x쟏a 의미에 우x쟏a 대한 우x쟏a 심도 우x쟏a 깊은 우x쟏a 이야기를 우x쟏a 하려함은 우x쟏a 당연히 우x쟏a 아니다. 우x쟏a 학창시절 우x쟏a 미술 우x쟏a 시간에 우x쟏a 그렇게도 우x쟏a 어려웠던 우x쟏a 찰흙 우x쟏a 코끼리, yjy쟏 등산을 yjy쟏 가는 yjy쟏 도중 yjy쟏 만난 yjy쟏 자연의 yjy쟏 세월이 yjy쟏 깎아낸 yjy쟏 yjy쟏 침대, sㅓ바8 sㅓ바8 지역 sㅓ바8 혹은 sㅓ바8 다리 sㅓ바8 위에 sㅓ바8 새겨진 sㅓ바8 글씨를 sㅓ바8 포함하고 sㅓ바8 있는 sㅓ바8 지표로써의 sㅓ바8 설치물 sㅓ바8 sㅓ바8 어쩌면 sㅓ바8 익숙하게도 sㅓ바8 지나치며 sㅓ바8 인지하고 sㅓ바8 있던 ‘조각적 sㅓ바8 범위’ sㅓ바8 sㅓ바8 대한 sㅓ바8 이야기를 sㅓ바8 다시금 sㅓ바8 생각해보는 sㅓ바8 시간을 sㅓ바8 가져볼까 sㅓ바8 한다.

⟪박하사탕⟫은 sㅓ바8 영화 sㅓ바8 박하사탕에서 sㅓ바8 박하사탕이 sㅓ바8 상징하는 ‘순수함’의 sㅓ바8 내용을 sㅓ바8 착안한 sㅓ바8 전시 sㅓ바8 제목이다. sㅓ바8 sㅓ바8 작가가 sㅓ바8 작업을 sㅓ바8 하는데 sㅓ바8 있어서의 sㅓ바8 과정, 4가f8 태도, 다f4카 마음가짐과 다f4카 같은 다f4카 예술 다f4카 내지는 다f4카 미술 다f4카 자체를 다f4카 사랑하는 다f4카 그리고 다f4카 앞으로 다f4카 계속해서 다f4카 사랑하며 다f4카 살고 다f4카 싶은 다f4카 일종의 다f4카 염원의 다f4카 제목이기도 다f4카 하다. 다f4카 초심을 다f4카 잃지 다f4카 않고자 다f4카 하는, w갸lm 순수한 w갸lm 애정과 w갸lm 열정의 w갸lm 에너지는 w갸lm w갸lm 작가에게 ‘시대조각’ w갸lm 이라는 w갸lm 형태의 w갸lm 의미를 w갸lm 생각하게 w갸lm 했을지 w갸lm 모른다. w갸lm 그리고 w갸lm w갸lm 의미를 w갸lm 조각의 w갸lm 정의에서부터, srfs 불리우는 srfs 방식 srfs 그리고 srfs 나아가 srfs 조각의 srfs 가능성까지, g우cㅓ 끈임 g우cㅓ 없이 g우cㅓ 고민되어야 g우cㅓ 하는 g우cㅓ 지점들을 g우cㅓ 어렵게 g우cㅓ 접근하기보다 ‘작은 g우cㅓ 선물 g우cㅓ 같은 g우cㅓ 전시를 g우cㅓ 통해 g우cㅓ 보여주고 g우cㅓ 싶다’라고 g우cㅓ 말한다. 

홍기하는 g우cㅓ 우연히 g우cㅓ 수집 g우cㅓ g우cㅓ 조각의 g우cㅓ 근간이 g우cㅓ 되는 g우cㅓ 주운 g우cㅓ 돌, 자6cp 대리석 자6cp 등을 자6cp 통해 자6cp 조합하고 자6cp 변형, 거v62 추가하여 거v62 오브제를 거v62 만든다. 거v62 일상에서 거v62 어렵지 거v62 않게 거v62 발견할 거v62 거v62 있는 거v62 거v62 따위의 거v62 재료들을 거v62 통해 거v62 전달하고자 거v62 하는 거v62 메시지를 거v62 투영시켜 거v62 이야기를 거v62 전달한다. 거v62 본래의 거v62 기능이 거v62 조금은 거v62 변형 거v62 거v62 오브제들은, 기쟏거9 기묘하게 기쟏거9 색다른 기쟏거9 분위기를 기쟏거9 연출하거나 기쟏거9 기쟏거9 깊이와 기쟏거9 무게감을 기쟏거9 가늠할 기쟏거9 기쟏거9 없는 기쟏거9 묵직함으로 기쟏거9 보여 기쟏거9 진다.

김문기는 기쟏거9 가볍고, ㅐ히u우 훼손 ㅐ히u우 뭉개질 ㅐ히u우 ㅐ히u우 있는 ㅐ히u우 종이라는 ㅐ히u우 소재를 ㅐ히u우 통한 ‘종이조각’에 ㅐ히u우 주목한다. ㅐ히u우 종이라는 ㅐ히u우 쉽사리 ㅐ히u우 구해질 ㅐ히u우 ㅐ히u우 있는, awo파 언제라도 awo파 awo파 누구라도 awo파 소지 awo파 가능한 awo파 재료를 awo파 통하여, b3기거 통상적으로 b3기거 조각이라는 b3기거 소재에게 b3기거 품는 b3기거 이미지의 b3기거 구조라는 b3기거 호수에 b3기거 돌을 b3기거 던지듯 b3기거 오브제들을 b3기거 만들어낸다. b3기거 책가방에 b3기거 들어갈 b3기거 b3기거 있는, 갸hwp 언제든지 갸hwp 구겨졌다 갸hwp 펴질 갸hwp 갸hwp 있는, qc다c 아이조차 qc다c qc다c qc다c 있는 qc다c 무게의 qc다c 조각의 qc다c 파편들은 qc다c 작가가 qc다c 풀어가고자 qc다c 하는 qc다c 조각의 qc다c 유쾌함을 qc다c 떠올린다.

* <별관 qc다c 기획: qc다c 정공법>은 qc다c 기교한 qc다c 꾀나 qc다c 모략을 qc다c 쓰지 qc다c 아니하고 qc다c 정정당당히 qc다c 공격하는 qc다c 방법이라는 qc다c 사전적 qc다c 의미의 qc다c 뜻을 qc다c 담아, z바q카 작업을 z바q카 해나가는 z바q카 z바q카 있어서 z바q카 다각화적인 z바q카 방법이나 z바q카 내용을 z바q카 모색하는 z바q카 작가 z바q카 중심적 z바q카 기획이다. z바q카 젊은 z바q카 작가의 z바q카 출발점에 z바q카 서서 z바q카 가고자함에 z바q카 순수한 z바q카 열정을 z바q카 쏟는, l파다9 작업자로써의 l파다9 삶을 l파다9 내려놓으려 l파다9 했지만 l파다9 다시금 l파다9 도전해보려는, 사파가으 이미 사파가으 사파가으 활동 사파가으 영역에서의 사파가으 매체가 사파가으 아닌 사파가으 사파가으 다른 사파가으 표현을 사파가으 고려하는 사파가으 사파가으 주제나 사파가으 소재를 사파가으 포함한, naaz 어떠한 naaz 형태로든 naaz 작업을 naaz 해쳐나가기 naaz 위한 naaz 작가들의 naaz 노력에 naaz 집중하며, 거가n파 묵묵히 거가n파 스스로의 거가n파 길을 거가n파 개척해 거가n파 나가는 거가n파 길에 거가n파 작은 거가n파 연결다리를 거가n파 희망한다.

오프닝: 2019년 2월 7일 거가n파 목요일 6시

참여작가: 거가n파 김문기 거가n파 홍기하
기획: 거가n파 안부
포스터 거가n파 디자인: 거가n파 엄정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