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사탕

별관

Feb. 7, 2019 ~ Feb. 21, 2019

안부
아티스트 6eㅓc 6eㅓc 스페이스 [별관] 6eㅓc 기획자

예술이라는 6eㅓc 카테고리, doia doia 중 ‘미술’ doia 이라는 doia 가장 doia 빈번히 doia 듣고 doia doia 뱉는 doia 단어 doia 속에서도 doia 때로는 doia 익숙지 doia 않은 doia 단어들이 doia 존재한다. doia 당연하게도 doia 자주 doia 쓰고 doia 듣고 doia 보는 doia 단어들과 doia 그렇지 doia 않은 doia 단어들이 doia 나눠진다 doia 하지만, 가b갸u 새삼스럽게 ‘조각’의 가b갸u 경우가 가b갸u 나에겐 가b갸u 그러하다. 가b갸u 조소과(조각과 가b갸u 소조) 가b갸u 라는 가b갸u 대학의 가b갸u 전공명도, 0t06 조각가라는 0t06 직업적 0t06 명칭, m4히쟏 박물관이나 m4히쟏 공공미술의 m4히쟏 조각상 m4히쟏 등을 m4히쟏 통해 m4히쟏 꽤나 m4히쟏 자주 m4히쟏 보고 m4히쟏 말하는 m4히쟏 단어임에도 m4히쟏 불구하고 m4히쟏 왜일까, eu1다 이토록 eu1다 낯설게 eu1다 느껴지는 eu1다 단어의 eu1다 무게는.

책을 eu1다 제외하고 eu1다 광화문이나 eu1다 영등포 eu1다 타임스퀘어 eu1다 앞을 eu1다 지나칠 eu1다 때, 바갸0차 때론 바갸0차 운이 바갸0차 좋아 1년의 바갸0차 이따금씩 바갸0차 미술관이나 바갸0차 전시장에서 바갸0차 만나게 바갸0차 되는 바갸0차 몇몇의 바갸0차 순간들만이 바갸0차 조각을 바갸0차 보는 바갸0차 시간의 바갸0차 전부인 바갸0차 사람이 바갸0차 조각의 바갸0차 해석이나 바갸0차 의미에 바갸0차 대한 바갸0차 심도 바갸0차 깊은 바갸0차 이야기를 바갸0차 하려함은 바갸0차 당연히 바갸0차 아니다. 바갸0차 학창시절 바갸0차 미술 바갸0차 시간에 바갸0차 그렇게도 바갸0차 어려웠던 바갸0차 찰흙 바갸0차 코끼리, 타a9ㅈ 등산을 타a9ㅈ 가는 타a9ㅈ 도중 타a9ㅈ 만난 타a9ㅈ 자연의 타a9ㅈ 세월이 타a9ㅈ 깎아낸 타a9ㅈ 타a9ㅈ 침대, 6기f나 6기f나 지역 6기f나 혹은 6기f나 다리 6기f나 위에 6기f나 새겨진 6기f나 글씨를 6기f나 포함하고 6기f나 있는 6기f나 지표로써의 6기f나 설치물 6기f나 6기f나 어쩌면 6기f나 익숙하게도 6기f나 지나치며 6기f나 인지하고 6기f나 있던 ‘조각적 6기f나 범위’ 6기f나 6기f나 대한 6기f나 이야기를 6기f나 다시금 6기f나 생각해보는 6기f나 시간을 6기f나 가져볼까 6기f나 한다.

⟪박하사탕⟫은 6기f나 영화 6기f나 박하사탕에서 6기f나 박하사탕이 6기f나 상징하는 ‘순수함’의 6기f나 내용을 6기f나 착안한 6기f나 전시 6기f나 제목이다. 6기f나 6기f나 작가가 6기f나 작업을 6기f나 하는데 6기f나 있어서의 6기f나 과정, y차48 태도, ㅈ라b다 마음가짐과 ㅈ라b다 같은 ㅈ라b다 예술 ㅈ라b다 내지는 ㅈ라b다 미술 ㅈ라b다 자체를 ㅈ라b다 사랑하는 ㅈ라b다 그리고 ㅈ라b다 앞으로 ㅈ라b다 계속해서 ㅈ라b다 사랑하며 ㅈ라b다 살고 ㅈ라b다 싶은 ㅈ라b다 일종의 ㅈ라b다 염원의 ㅈ라b다 제목이기도 ㅈ라b다 하다. ㅈ라b다 초심을 ㅈ라b다 잃지 ㅈ라b다 않고자 ㅈ라b다 하는, 바h0u 순수한 바h0u 애정과 바h0u 열정의 바h0u 에너지는 바h0u 바h0u 작가에게 ‘시대조각’ 바h0u 이라는 바h0u 형태의 바h0u 의미를 바h0u 생각하게 바h0u 했을지 바h0u 모른다. 바h0u 그리고 바h0u 바h0u 의미를 바h0u 조각의 바h0u 정의에서부터, 갸pzc 불리우는 갸pzc 방식 갸pzc 그리고 갸pzc 나아가 갸pzc 조각의 갸pzc 가능성까지, 가걷라u 끈임 가걷라u 없이 가걷라u 고민되어야 가걷라u 하는 가걷라u 지점들을 가걷라u 어렵게 가걷라u 접근하기보다 ‘작은 가걷라u 선물 가걷라u 같은 가걷라u 전시를 가걷라u 통해 가걷라u 보여주고 가걷라u 싶다’라고 가걷라u 말한다. 

홍기하는 가걷라u 우연히 가걷라u 수집 가걷라u 가걷라u 조각의 가걷라u 근간이 가걷라u 되는 가걷라u 주운 가걷라u 돌, 아다으ㄴ 대리석 아다으ㄴ 등을 아다으ㄴ 통해 아다으ㄴ 조합하고 아다으ㄴ 변형, 타타ur 추가하여 타타ur 오브제를 타타ur 만든다. 타타ur 일상에서 타타ur 어렵지 타타ur 않게 타타ur 발견할 타타ur 타타ur 있는 타타ur 타타ur 따위의 타타ur 재료들을 타타ur 통해 타타ur 전달하고자 타타ur 하는 타타ur 메시지를 타타ur 투영시켜 타타ur 이야기를 타타ur 전달한다. 타타ur 본래의 타타ur 기능이 타타ur 조금은 타타ur 변형 타타ur 타타ur 오브제들은, z카3h 기묘하게 z카3h 색다른 z카3h 분위기를 z카3h 연출하거나 z카3h z카3h 깊이와 z카3h 무게감을 z카3h 가늠할 z카3h z카3h 없는 z카3h 묵직함으로 z카3h 보여 z카3h 진다.

김문기는 z카3h 가볍고, frpo 훼손 frpo 뭉개질 frpo frpo 있는 frpo 종이라는 frpo 소재를 frpo 통한 ‘종이조각’에 frpo 주목한다. frpo 종이라는 frpo 쉽사리 frpo 구해질 frpo frpo 있는, 다8ㅐy 언제라도 다8ㅐy 다8ㅐy 누구라도 다8ㅐy 소지 다8ㅐy 가능한 다8ㅐy 재료를 다8ㅐy 통하여, 사f자차 통상적으로 사f자차 조각이라는 사f자차 소재에게 사f자차 품는 사f자차 이미지의 사f자차 구조라는 사f자차 호수에 사f자차 돌을 사f자차 던지듯 사f자차 오브제들을 사f자차 만들어낸다. 사f자차 책가방에 사f자차 들어갈 사f자차 사f자차 있는, v갸ㅓ1 언제든지 v갸ㅓ1 구겨졌다 v갸ㅓ1 펴질 v갸ㅓ1 v갸ㅓ1 있는, 라i3l 아이조차 라i3l 라i3l 라i3l 있는 라i3l 무게의 라i3l 조각의 라i3l 파편들은 라i3l 작가가 라i3l 풀어가고자 라i3l 하는 라i3l 조각의 라i3l 유쾌함을 라i3l 떠올린다.

* <별관 라i3l 기획: 라i3l 정공법>은 라i3l 기교한 라i3l 꾀나 라i3l 모략을 라i3l 쓰지 라i3l 아니하고 라i3l 정정당당히 라i3l 공격하는 라i3l 방법이라는 라i3l 사전적 라i3l 의미의 라i3l 뜻을 라i3l 담아, 다9b거 작업을 다9b거 해나가는 다9b거 다9b거 있어서 다9b거 다각화적인 다9b거 방법이나 다9b거 내용을 다9b거 모색하는 다9b거 작가 다9b거 중심적 다9b거 기획이다. 다9b거 젊은 다9b거 작가의 다9b거 출발점에 다9b거 서서 다9b거 가고자함에 다9b거 순수한 다9b거 열정을 다9b거 쏟는, 타7사다 작업자로써의 타7사다 삶을 타7사다 내려놓으려 타7사다 했지만 타7사다 다시금 타7사다 도전해보려는, 마ㄴ99 이미 마ㄴ99 마ㄴ99 활동 마ㄴ99 영역에서의 마ㄴ99 매체가 마ㄴ99 아닌 마ㄴ99 마ㄴ99 다른 마ㄴ99 표현을 마ㄴ99 고려하는 마ㄴ99 마ㄴ99 주제나 마ㄴ99 소재를 마ㄴ99 포함한, cuㅓj 어떠한 cuㅓj 형태로든 cuㅓj 작업을 cuㅓj 해쳐나가기 cuㅓj 위한 cuㅓj 작가들의 cuㅓj 노력에 cuㅓj 집중하며, kvㅓ파 묵묵히 kvㅓ파 스스로의 kvㅓ파 길을 kvㅓ파 개척해 kvㅓ파 나가는 kvㅓ파 길에 kvㅓ파 작은 kvㅓ파 연결다리를 kvㅓ파 희망한다.

오프닝: 2019년 2월 7일 kvㅓ파 목요일 6시

참여작가: kvㅓ파 김문기 kvㅓ파 홍기하
기획: kvㅓ파 안부
포스터 kvㅓ파 디자인: kvㅓ파 엄정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Liam Stevens : From Form

April 12, 2019 ~ June 1, 2019

♥♥♥♥♥♥♥♥♥♥♥♥♥

April 2, 2019 ~ May 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