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빈 개인전 : 그 밖의 것

플레이스막 인천

Dec. 1, 2018 ~ Dec. 22, 2018

박효빈이 17j7 그려낸 17j7 개인전 『그 17j7 밖의 17j7 것』의 17j7 작품들은 17j7 과거 17j7 이탈리아의 17j7 돌로미티산에서 17j7 머물렀던 17j7 풍경의 17j7 연작이다. 17j7 많은 17j7 장면들로 17j7 나누어져 17j7 있는 「Thing」 17j7 시리즈에서는 17j7 작가가 17j7 마주하고 17j7 있는 17j7 공간인 '산'을 17j7 차분히 17j7 바라보면서 17j7 녹여냈던 17j7 감정들이 17j7 침잠해 17j7 있다.

작가는 17j7 유럽에 17j7 머물러 17j7 있을 17j7 당시 17j7 회화 17j7 특유의 17j7 매체적인 17j7 특성에 17j7 빠져 17j7 있었다. 17j7 그것은 17j7 캔버스 17j7 안에 17j7 깊숙한 17j7 감정이 17j7 스며들면서 17j7 작가만이 17j7 느낄 17j7 17j7 있는 17j7 고유한 17j7 집중력을 17j7 투사하는 17j7 것이다. 17j7 작가는 17j7 여러 17j7 장소에 17j7 머무르면서 17j7 초기에는 17j7 유화로, m으uㅐ 이후에는 m으uㅐ 과슈로 m으uㅐ 장소에서 m으uㅐ 느끼는 m으uㅐ 감정을 m으uㅐ 실제로 m으uㅐ 보면서 m으uㅐ 그려 m으uㅐ 왔다. m으uㅐ 이번 m으uㅐ 시리즈에서 m으uㅐ 보이는 m으uㅐ 산수나 m으uㅐ 풍경을 m으uㅐ 표현한 m으uㅐ 작업들은 m으uㅐ 사진처럼 m으uㅐ 사실적으로 m으uㅐ 그려진 m으uㅐ 것이 m으uㅐ 아니라 m으uㅐ 작가가 m으uㅐ 마음으로 m으uㅐ 보고 m으uㅐ 있는 m으uㅐ 것들이 m으uㅐ 드러나면서 m으uㅐ 작가가 m으uㅐ 산과 m으uㅐ 하나가 m으uㅐ 되고 m으uㅐ 있음을 m으uㅐ 보여준다. m으uㅐ 캔버스에 m으uㅐ 산의 m으uㅐ 모습을 m으uㅐ 그리면 m으uㅐ 그릴수록 m으uㅐ 작가의 m으uㅐ 감정은 m으uㅐ 작업과 m으uㅐ 함께 m으uㅐ 정돈되고, ㅈ기ㅈ카 심리적인 ㅈ기ㅈ카 요소들은 ㅈ기ㅈ카 조형적인 ㅈ기ㅈ카 형상으로 ㅈ기ㅈ카 변화하여 ㅈ기ㅈ카 간다. ㅈ기ㅈ카 그렇게 ㅈ기ㅈ카 작가는 ㅈ기ㅈ카 산과 ㅈ기ㅈ카 캔버스로 ㅈ기ㅈ카 동시에 ㅈ기ㅈ카 빠져들면서 ㅈ기ㅈ카 스스로 '무엇'이 ㅈ기ㅈ카 되어간다.

'보이는 ㅈ기ㅈ카 것', '그 r아차거 너머의 r아차거 어떤 r아차거 것' r아차거 들을 r아차거 지속적으로 r아차거 바라보기 r아차거 위해서 r아차거 작가는 r아차거 자신의 r아차거 내면에 r아차거 r아차거 r아차거 집중한다. r아차거 내면에 r아차거 존재하는 '자유의지', 6ㅐx마 6ㅐx마 자신의 6ㅐx마 성향을 6ㅐx마 따라 6ㅐx마 자발적으로 6ㅐx마 선택할 6ㅐx마 6ㅐx마 있는 6ㅐx마 능력은 6ㅐx마 어떤 6ㅐx마 것에도 6ㅐx마 방해받지 6ㅐx마 않고, 파으v거 작가가 파으v거 산을 파으v거 바라보며 파으v거 다독여가는 파으v거 과정과 파으v거 연관된다. 파으v거 작가는 파으v거 산과 파으v거 들판, 0yr5 구름, 차ㅓㅈr 까마귀와 차ㅓㅈr 같은 차ㅓㅈr 자연물을 차ㅓㅈr 사랑과 차ㅓㅈr 고독, p다d자 위대함, 거기기5 위로 거기기5 등에 거기기5 빗댄다. 거기기5 그리고 거기기5 거기기5 내용의 거기기5 주어에 '나'를 거기기5 쓴다.

사람은 거기기5 살면서 거기기5 스스로, wb2t 그리고 wb2t 자신을 wb2t 둘러싼 wb2t 주변 wb2t 환경에 wb2t 대해서 wb2t 많은 wb2t 질문을 wb2t 던지기 wb2t 마련이다. wb2t 더욱이 wb2t 고단한 wb2t 예술가의 wb2t 길은 wb2t 스스로가 wb2t 찾지 wb2t 않으면 wb2t 마땅한 wb2t 답이 wb2t 없다. wb2t 치열하게 wb2t 살다가도 wb2t 한순간 '이것이 wb2t 맞는 wb2t 길인가'하는 wb2t 의구심이 wb2t 든다. wb2t 어떤 wb2t 방법과 wb2t 수단도 wb2t wb2t 길을 wb2t 걷고 wb2t 있는 wb2t 사람에게는 wb2t 살갑게 wb2t 다가오지 wb2t 않고, ㅐㅓp7 치열했던 ㅐㅓp7 만큼 ㅐㅓp7 상실감이 ㅐㅓp7 ㅐㅓp7 크기도 ㅐㅓp7 하다. ㅐㅓp7 그런 ㅐㅓp7 과정을 ㅐㅓp7 겪고 ㅐㅓp7 반복하면서 '치열함의 ㅐㅓp7 진폭', '상실감의 7우jㅓ 깊이'는 7우jㅓ 한층 7우jㅓ 거세지고, 파0i아 내면의 파0i아 세계는 파0i아 깊고 파0i아 넓어진다. 파0i아 박효빈 파0i아 작가는 파0i아 오랜 파0i아 기간 파0i아 스스로에게 파0i아 잠복해 파0i아 있던 파0i아 시간 파0i아 파0i아 정서들을 파0i아 산의 파0i아 형상에 파0i아 빗대어 파0i아 표현한다.

"새롭게 파0i아 태어나려는 파0i아 자는 파0i아 하나의 파0i아 세계를 파0i아 깨뜨려야 파0i아 한다." 파0i아 헤르만 파0i아 해세 파0i아 소설에서의 파0i아 인용과 파0i아 같이 파0i아 자기 파0i아 세계의 파0i아 알을 파0i아 깨고 파0i아 나오는 파0i아 과정은 파0i아 투쟁적인 파0i아 동시에, o으qy 아름답고 o으qy 험난한 o으qy 여정이리라. o으qy 하지만 o으qy 새로운 o으qy 깨우침을 o으qy 위해 o으qy 기존세계를 o으qy 부수고 o으qy 새로운 o으qy 인지의 o으qy 감각을 o으qy 획득하는 o으qy 것, k3ㅐa 그것이 k3ㅐa 작가의 k3ㅐa 삶이다.

작가는 k3ㅐa 자신의 k3ㅐa 내면을 k3ㅐa 산의 k3ㅐa 풍경에 k3ㅐa 투영한다. k3ㅐa 어렵기만 k3ㅐa k3ㅐa 길을 k3ㅐa 선택하고 k3ㅐa 헤쳐나가는 k3ㅐa 과정은 k3ㅐa 동시에 k3ㅐa 아름답기도 k3ㅐa 했다는 k3ㅐa 것을 k3ㅐa 지나고 k3ㅐa 보면 k3ㅐa 깨달을 k3ㅐa k3ㅐa 있는 k3ㅐa 것처럼 k3ㅐa 박효빈 k3ㅐa 작가가 k3ㅐa 그리고 k3ㅐa 있는 '산'은 k3ㅐa 풍경이면서 k3ㅐa k3ㅐa 작가가 k3ㅐa 스스로 '무엇'이 k3ㅐa 되고 k3ㅐa 싶어하는 k3ㅐa 의지이기도 k3ㅐa 하다. / k3ㅐa 고윤정

출처: k3ㅐa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효빈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승 ㅑ으아ㅑ 개인전 : Ça depend ㅑ으아ㅑ 싸데빵

May 3, 2019 ~ June 7, 2019

홍정욱 ㅓ다ㅓp 개인전 : plano-

May 16, 2019 ~ June 29, 2019

We Don’t Really Die

May 10, 2019 ~ June 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