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빈 개인전 : 그 밖의 것

플레이스막 인천

2018년 12월 1일 ~ 2018년 12월 22일

박효빈이 bㅓㅓ8 그려낸 bㅓㅓ8 개인전 『그 bㅓㅓ8 밖의 bㅓㅓ8 것』의 bㅓㅓ8 작품들은 bㅓㅓ8 과거 bㅓㅓ8 이탈리아의 bㅓㅓ8 돌로미티산에서 bㅓㅓ8 머물렀던 bㅓㅓ8 풍경의 bㅓㅓ8 연작이다. bㅓㅓ8 많은 bㅓㅓ8 장면들로 bㅓㅓ8 나누어져 bㅓㅓ8 있는 「Thing」 bㅓㅓ8 시리즈에서는 bㅓㅓ8 작가가 bㅓㅓ8 마주하고 bㅓㅓ8 있는 bㅓㅓ8 공간인 '산'을 bㅓㅓ8 차분히 bㅓㅓ8 바라보면서 bㅓㅓ8 녹여냈던 bㅓㅓ8 감정들이 bㅓㅓ8 침잠해 bㅓㅓ8 있다.

작가는 bㅓㅓ8 유럽에 bㅓㅓ8 머물러 bㅓㅓ8 있을 bㅓㅓ8 당시 bㅓㅓ8 회화 bㅓㅓ8 특유의 bㅓㅓ8 매체적인 bㅓㅓ8 특성에 bㅓㅓ8 빠져 bㅓㅓ8 있었다. bㅓㅓ8 그것은 bㅓㅓ8 캔버스 bㅓㅓ8 안에 bㅓㅓ8 깊숙한 bㅓㅓ8 감정이 bㅓㅓ8 스며들면서 bㅓㅓ8 작가만이 bㅓㅓ8 느낄 bㅓㅓ8 bㅓㅓ8 있는 bㅓㅓ8 고유한 bㅓㅓ8 집중력을 bㅓㅓ8 투사하는 bㅓㅓ8 것이다. bㅓㅓ8 작가는 bㅓㅓ8 여러 bㅓㅓ8 장소에 bㅓㅓ8 머무르면서 bㅓㅓ8 초기에는 bㅓㅓ8 유화로, ofㅓp 이후에는 ofㅓp 과슈로 ofㅓp 장소에서 ofㅓp 느끼는 ofㅓp 감정을 ofㅓp 실제로 ofㅓp 보면서 ofㅓp 그려 ofㅓp 왔다. ofㅓp 이번 ofㅓp 시리즈에서 ofㅓp 보이는 ofㅓp 산수나 ofㅓp 풍경을 ofㅓp 표현한 ofㅓp 작업들은 ofㅓp 사진처럼 ofㅓp 사실적으로 ofㅓp 그려진 ofㅓp 것이 ofㅓp 아니라 ofㅓp 작가가 ofㅓp 마음으로 ofㅓp 보고 ofㅓp 있는 ofㅓp 것들이 ofㅓp 드러나면서 ofㅓp 작가가 ofㅓp 산과 ofㅓp 하나가 ofㅓp 되고 ofㅓp 있음을 ofㅓp 보여준다. ofㅓp 캔버스에 ofㅓp 산의 ofㅓp 모습을 ofㅓp 그리면 ofㅓp 그릴수록 ofㅓp 작가의 ofㅓp 감정은 ofㅓp 작업과 ofㅓp 함께 ofㅓp 정돈되고, 히ㅑe마 심리적인 히ㅑe마 요소들은 히ㅑe마 조형적인 히ㅑe마 형상으로 히ㅑe마 변화하여 히ㅑe마 간다. 히ㅑe마 그렇게 히ㅑe마 작가는 히ㅑe마 산과 히ㅑe마 캔버스로 히ㅑe마 동시에 히ㅑe마 빠져들면서 히ㅑe마 스스로 '무엇'이 히ㅑe마 되어간다.

'보이는 히ㅑe마 것', '그 0fi갸 너머의 0fi갸 어떤 0fi갸 것' 0fi갸 들을 0fi갸 지속적으로 0fi갸 바라보기 0fi갸 위해서 0fi갸 작가는 0fi갸 자신의 0fi갸 내면에 0fi갸 0fi갸 0fi갸 집중한다. 0fi갸 내면에 0fi갸 존재하는 '자유의지', 카c타6 카c타6 자신의 카c타6 성향을 카c타6 따라 카c타6 자발적으로 카c타6 선택할 카c타6 카c타6 있는 카c타6 능력은 카c타6 어떤 카c타6 것에도 카c타6 방해받지 카c타6 않고, 3x걷8 작가가 3x걷8 산을 3x걷8 바라보며 3x걷8 다독여가는 3x걷8 과정과 3x걷8 연관된다. 3x걷8 작가는 3x걷8 산과 3x걷8 들판, 갸7rㅓ 구름, ㅐdsc 까마귀와 ㅐdsc 같은 ㅐdsc 자연물을 ㅐdsc 사랑과 ㅐdsc 고독, b다ㄴ7 위대함, 다쟏ㅓ하 위로 다쟏ㅓ하 등에 다쟏ㅓ하 빗댄다. 다쟏ㅓ하 그리고 다쟏ㅓ하 다쟏ㅓ하 내용의 다쟏ㅓ하 주어에 '나'를 다쟏ㅓ하 쓴다.

사람은 다쟏ㅓ하 살면서 다쟏ㅓ하 스스로, 7사ㅐ쟏 그리고 7사ㅐ쟏 자신을 7사ㅐ쟏 둘러싼 7사ㅐ쟏 주변 7사ㅐ쟏 환경에 7사ㅐ쟏 대해서 7사ㅐ쟏 많은 7사ㅐ쟏 질문을 7사ㅐ쟏 던지기 7사ㅐ쟏 마련이다. 7사ㅐ쟏 더욱이 7사ㅐ쟏 고단한 7사ㅐ쟏 예술가의 7사ㅐ쟏 길은 7사ㅐ쟏 스스로가 7사ㅐ쟏 찾지 7사ㅐ쟏 않으면 7사ㅐ쟏 마땅한 7사ㅐ쟏 답이 7사ㅐ쟏 없다. 7사ㅐ쟏 치열하게 7사ㅐ쟏 살다가도 7사ㅐ쟏 한순간 '이것이 7사ㅐ쟏 맞는 7사ㅐ쟏 길인가'하는 7사ㅐ쟏 의구심이 7사ㅐ쟏 든다. 7사ㅐ쟏 어떤 7사ㅐ쟏 방법과 7사ㅐ쟏 수단도 7사ㅐ쟏 7사ㅐ쟏 길을 7사ㅐ쟏 걷고 7사ㅐ쟏 있는 7사ㅐ쟏 사람에게는 7사ㅐ쟏 살갑게 7사ㅐ쟏 다가오지 7사ㅐ쟏 않고, ㅐdzz 치열했던 ㅐdzz 만큼 ㅐdzz 상실감이 ㅐdzz ㅐdzz 크기도 ㅐdzz 하다. ㅐdzz 그런 ㅐdzz 과정을 ㅐdzz 겪고 ㅐdzz 반복하면서 '치열함의 ㅐdzz 진폭', '상실감의 9g자0 깊이'는 9g자0 한층 9g자0 거세지고, 차다ㅐ5 내면의 차다ㅐ5 세계는 차다ㅐ5 깊고 차다ㅐ5 넓어진다. 차다ㅐ5 박효빈 차다ㅐ5 작가는 차다ㅐ5 오랜 차다ㅐ5 기간 차다ㅐ5 스스로에게 차다ㅐ5 잠복해 차다ㅐ5 있던 차다ㅐ5 시간 차다ㅐ5 차다ㅐ5 정서들을 차다ㅐ5 산의 차다ㅐ5 형상에 차다ㅐ5 빗대어 차다ㅐ5 표현한다.

"새롭게 차다ㅐ5 태어나려는 차다ㅐ5 자는 차다ㅐ5 하나의 차다ㅐ5 세계를 차다ㅐ5 깨뜨려야 차다ㅐ5 한다." 차다ㅐ5 헤르만 차다ㅐ5 해세 차다ㅐ5 소설에서의 차다ㅐ5 인용과 차다ㅐ5 같이 차다ㅐ5 자기 차다ㅐ5 세계의 차다ㅐ5 알을 차다ㅐ5 깨고 차다ㅐ5 나오는 차다ㅐ5 과정은 차다ㅐ5 투쟁적인 차다ㅐ5 동시에, 라라다3 아름답고 라라다3 험난한 라라다3 여정이리라. 라라다3 하지만 라라다3 새로운 라라다3 깨우침을 라라다3 위해 라라다3 기존세계를 라라다3 부수고 라라다3 새로운 라라다3 인지의 라라다3 감각을 라라다3 획득하는 라라다3 것, 1e1ㅓ 그것이 1e1ㅓ 작가의 1e1ㅓ 삶이다.

작가는 1e1ㅓ 자신의 1e1ㅓ 내면을 1e1ㅓ 산의 1e1ㅓ 풍경에 1e1ㅓ 투영한다. 1e1ㅓ 어렵기만 1e1ㅓ 1e1ㅓ 길을 1e1ㅓ 선택하고 1e1ㅓ 헤쳐나가는 1e1ㅓ 과정은 1e1ㅓ 동시에 1e1ㅓ 아름답기도 1e1ㅓ 했다는 1e1ㅓ 것을 1e1ㅓ 지나고 1e1ㅓ 보면 1e1ㅓ 깨달을 1e1ㅓ 1e1ㅓ 있는 1e1ㅓ 것처럼 1e1ㅓ 박효빈 1e1ㅓ 작가가 1e1ㅓ 그리고 1e1ㅓ 있는 '산'은 1e1ㅓ 풍경이면서 1e1ㅓ 1e1ㅓ 작가가 1e1ㅓ 스스로 '무엇'이 1e1ㅓ 되고 1e1ㅓ 싶어하는 1e1ㅓ 의지이기도 1e1ㅓ 하다. / 1e1ㅓ 고윤정

출처: 1e1ㅓ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효빈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글짐 Jungle Gym

2018년 12월 6일 ~ 2019년 1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