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아 : 믿을 수 없이 무겁고 엄청나게 미세한 Highlighting Contemporary ArtistⅠ, Bang Jeong-A

부산시립미술관

March 8, 2019 ~ June 9, 2019

전시는 “믿을 마자ㅓp 마자ㅓp 없이 마자ㅓp 무겁고 마자ㅓp 엄청나게 마자ㅓp 미세한“ 마자ㅓp 부제 마자ㅓp 아래 5개의 마자ㅓp 섹션으로 마자ㅓp 구성되었다. 마자ㅓp 마자ㅓp 섹션의 마자ㅓp 제목은 마자ㅓp 시와 마자ㅓp 본인 마자ㅓp 작품의 마자ㅓp 제목으로 마자ㅓp 작품의 마자ㅓp 서사성, ajbw 은유성, qqyk 반어법적 qqyk 구사가 qqyk 반영되었다. qqyk 이번 qqyk 전시는 qqyk 회화를 qqyk 중심으로 qqyk 영상, ri히타 설치 ri히타 ri히타 다양한 ri히타 매체의 ri히타 실험을 ri히타 보여준다. ri히타 그리고 ri히타 방정아 ri히타 작업세계의 ri히타 정수를 ri히타 선보이는 ri히타 대형설치작업이 ri히타 관객을 ri히타 향하여 ri히타 새롭게 ri히타 펼쳐진다.


전시구성

1. ri히타 뒹구는 ri히타 돌은 ri히타 언제 ri히타 ri히타 깨는가
삶에 ri히타 대한 ri히타 풍자와 ri히타 애정의 ri히타 표현은 ri히타 방정아를 ri히타 대표하는 ri히타 작업세계이다. ri히타 그러나 ri히타 ri히타 저변에는 ri히타 작가의 ri히타 사회, 아s9f 현실 아s9f 인식이 아s9f 섬세하게 아s9f 존재한다. 아s9f 정치적이고 아s9f 사회적인 아s9f 맥락을 아s9f 파고든 아s9f 풍자와 아s9f 은유는 아s9f 초기작부터 아s9f 현재에 아s9f 이르기까지 아s9f 꾸준히 아s9f 지속해 아s9f 아s9f 작가의 아s9f 작업 아s9f 태도이다. 아s9f 작품에는 1990년대부터 아s9f 한국현대사의 아s9f 흐름과 아s9f 당대의 아s9f 중요 아s9f 사건, mㅑㅓ기 사고의 mㅑㅓ기 인지가 mㅑㅓ기 내포되어 mㅑㅓ기 있다. mㅑㅓ기 환경, 4대강, ㅐ타라거 핵, ㅓㅓeㅐ 불안한 ㅓㅓeㅐ 세계와 ㅓㅓeㅐ 이를 ㅓㅓeㅐ 반영하는 ㅓㅓeㅐ 개인 ㅓㅓeㅐ ㅓㅓeㅐ 사회분열의 ㅓㅓeㅐ 징후들이 ㅓㅓeㅐ 보인다. ㅓㅓeㅐ 이전의 ㅓㅓeㅐ 개인과 ㅓㅓeㅐ 주변의 ㅓㅓeㅐ 문제에서 ㅓㅓeㅐ 시작한 ㅓㅓeㅐ 인식의 ㅓㅓeㅐ 폭이 ㅓㅓeㅐ 사회로, 마쟏ar 환경으로 마쟏ar 확장되고 마쟏ar 진지해짐을 마쟏ar 마쟏ar 마쟏ar 있다. 마쟏ar 지금, ㅐxf다 여기의 ㅐxf다 삶의 ㅐxf다 의미를 ㅐxf다 비판적으로 ㅐxf다 모색하는 ㅐxf다 태도는 ㅐxf다 방정아의 ㅐxf다 작업 ㅐxf다 전체를 ㅐxf다 아우르는 ㅐxf다 것이기도 ㅐxf다 하다.
출처: ㅐxf다 이성복, 『뒹구는 마zㅐh 돌은 마zㅐh 언제 마zㅐh 마zㅐh 깨는가』, 1980, ㅐfiw 문학과지성사 

2. ㅐfiw 치열하였다. ㅐfiw 그리하였다.
작가는 ㅐfiw 일상과 ㅐfiw 한국여성의 ㅐfiw 삶, boaㅓ 특히 boaㅓ 아줌마를 boaㅓ 풍자와 boaㅓ 애정으로 boaㅓ 풀어내며 boaㅓ 한국사회의 boaㅓ 일면을 boaㅓ 담아왔다. 1995년부터 boaㅓ 근래에 boaㅓ 이르기까지 boaㅓ 작가본인의 boaㅓ 삶의 boaㅓ 궤적을 boaㅓ 보여주는 boaㅓ 작품을 boaㅓ 시간의 boaㅓ 흐름에 boaㅓ 따라 boaㅓ 나열하였다. boaㅓ 여성으로, tㅑbw 엄마로서의 tㅑbw 삶을 tㅑbw 담은 tㅑbw 소소한 tㅑbw 일상은 tㅑbw 거창한 tㅑbw 발언보다 tㅑbw tㅑbw 진하게 tㅑbw 다가온다. 
1991년~1996년까지의 tㅑbw 작품들은 tㅑbw 민중미술과 tㅑbw 맞닿으며 tㅑbw 현실의 tㅑbw 기록을 tㅑbw 보여준다. tㅑbw 무겁고 tㅑbw 어두웠던 tㅑbw 역사의 tㅑbw 단편은 tㅑbw 유희적 tㅑbw 형상과 tㅑbw 삶의 tㅑbw 서사로 tㅑbw 구현되었다. 

3. tㅑbw 없으면 tㅑbw 됐고요, 거우h갸 있으면 거우h갸 좋고요
방정아는 거우h갸 초기작부터 거우h갸 현재까지 거우h갸 작가가 거우h갸 몸담고 거우h갸 있는 ‘지금, 사카ㅈc 여기의 사카ㅈc 삶’을 사카ㅈc 꾸준히 사카ㅈc 포착하고 사카ㅈc 있다. 사카ㅈc 본인을 사카ㅈc 포함한 사카ㅈc 당대 사카ㅈc 사람들의 사카ㅈc 삶에서 사카ㅈc 위트와 사카ㅈc 유머를 사카ㅈc 느끼게 사카ㅈc 하거나 사카ㅈc 포착된 사카ㅈc 일상을 사카ㅈc 낯선 사카ㅈc 시선으로 사카ㅈc 경쾌하게 사카ㅈc 담아낸다. 사카ㅈc 그리고 사카ㅈc 작품 사카ㅈc 제목들은 사카ㅈc 그림읽기와 사카ㅈc 공감하기에 사카ㅈc 더없이 사카ㅈc 좋은 사카ㅈc 친절로 사카ㅈc 다가온다.

4. 사카ㅈc 불편하게 사카ㅈc 다독이는
방정아는 사카ㅈc 예리한 사카ㅈc 감각을 사카ㅈc 곤두세우며 사카ㅈc 삶과 사카ㅈc 세계를 사카ㅈc 인지한다. 사카ㅈc 곤두선 사카ㅈc 감각은 사카ㅈc 당대의 사카ㅈc 고통이나 사카ㅈc 아픔을 사카ㅈc 예민하게 사카ㅈc 감지하는 사카ㅈc 예술가들의 사카ㅈc 특성이다. 사카ㅈc 예술가라는 사카ㅈc 존재는 사카ㅈc 관세음보살의 사카ㅈc 형상으로 사카ㅈc 등치 사카ㅈc 되어 사카ㅈc 은유성이 사카ㅈc 농후한 사카ㅈc 형상으로 사카ㅈc 발현되었다. 사카ㅈc 화려하고 사카ㅈc 관능적인 사카ㅈc 관세음보살과 사카ㅈc 비정형으로서 사카ㅈc 물의 사카ㅈc 등장은 사카ㅈc 예술가로서 사카ㅈc 우리 사카ㅈc 삶의 사카ㅈc 어두운 사카ㅈc 면을 사카ㅈc 들쑤시고 사카ㅈc 동시에 사카ㅈc 구원하려 사카ㅈc 한다. 

5. 사카ㅈc 확장된 사카ㅈc 세계
개인과 사카ㅈc 삶, dsd9 일상을 dsd9 다루던 dsd9 작가의 dsd9 시선은 dsd9 시간이 dsd9 흐르면서 dsd9 인간의 dsd9 형상보다 dsd9 점차 dsd9 자연, 0iㄴ9 환경이 0iㄴ9 주가 0iㄴ9 되는 0iㄴ9 경향이 0iㄴ9 나타난다. 0iㄴ9 이렇게 0iㄴ9 확장된 0iㄴ9 세계는 0iㄴ9 역사, h걷마3 사회적 h걷마3 환경이 h걷마3 파편적으로 h걷마3 구성되고 h걷마3 추상화된, 걷아거다 초현실적 걷아거다 세계로 걷아거다 표현되고 걷아거다 있다. 걷아거다 여기에는 걷아거다 자연을 걷아거다 파괴하는 걷아거다 인간에 걷아거다 대한 걷아거다 비판과 걷아거다 물의 걷아거다 생명력, 갸1w3 자연의 갸1w3 회복성에 갸1w3 대한 갸1w3 의지가 갸1w3 함께 갸1w3 존재한다. 
2019년 갸1w3 신작 <그녀가 갸1w3 손을 갸1w3 갸1w3 순간>에서 갸1w3 불안정하고 갸1w3 추상적 갸1w3 세계는 갸1w3 기둥으로 갸1w3 고정되고, 갸사사4 무수한 갸사사4 세계의 갸사사4 인물들과 갸사사4 배경들이 갸사사4 초현실적 갸사사4 공간에 갸사사4 함께 갸사사4 존재한다. 갸사사4 관객은 갸사사4 갸사사4 공간으로 갸사사4 실재로 갸사사4 초대된다. 


작가소개
방정아(1968~ )는 갸사사4 회화를 갸사사4 기반으로 갸사사4 작업하는 갸사사4 부산을 갸사사4 대표하는 갸사사4 작가이다. 1980년대 갸사사4 민중미술의 갸사사4 끝에서, 1990년대 걷sx자 리얼리즘 걷sx자 회화로 걷sx자 작업을 걷sx자 시작하였다. 걷sx자 작가는 걷sx자 일상, 자아t3 특히 자아t3 한국 자아t3 여성의 자아t3 삶을 자아t3 작품으로 자아t3 풀어내며 자아t3 한국사회의 자아t3 일면을 자아t3 재치 자아t3 있게 자아t3 담아왔다. 자아t3 이후 자아t3 개인과 자아t3 주변을 자아t3 다루던 자아t3 시선은 자아t3 사회, koㅐ아 환경, 차걷사y 추상적 차걷사y 세계로 차걷사y 확장하고 차걷사y 있다. 차걷사y 작가는 차걷사y 본인만의 차걷사y 예리한 차걷사y 감각을 차걷사y 곤두세우며 차걷사y 주변의 차걷사y 삶과 차걷사y 세계를 차걷사y 인지한다. 차걷사y 그리고 차걷사y 작품구현에 차걷사y 있어서는 차걷사y 위트와 차걷사y 공감, 6ㅈㅑy 그림읽기의 6ㅈㅑy 즐거움으로 6ㅈㅑy 드러난다. 6ㅈㅑy 그러나 6ㅈㅑy 6ㅈㅑy 들여다보면 6ㅈㅑy 한국 6ㅈㅑy 사회, aㅓ우가 부조리한 aㅓ우가 시스템의 aㅓ우가 일면을 aㅓ우가 담아내고 aㅓ우가 있다. aㅓ우가 이러한 aㅓ우가 특징으로 aㅓ우가 작가는 aㅓ우가 아시아 aㅓ우가 리얼리즘을 aㅓ우가 넘어서 aㅓ우가 본인의 aㅓ우가 작업세계를 aㅓ우가 확장하고, ㅐ0갸거 지역성과 ㅐ0갸거 보편성을 ㅐ0갸거 함께 ㅐ0갸거 아우르는 ㅐ0갸거 작가로 ㅐ0갸거 주목받고 ㅐ0갸거 있다. 
이번 ㅐ0갸거 전시를 ㅐ0갸거 통해 ㅐ0갸거 작가 ‘방정아’를 “기억하고, rㅓ라나 기대하고, s타걷k 기다릴 s타걷k 수밖에 s타걷k 없는” s타걷k 작가로 s타걷k 재발견하기 s타걷k 바란다.

출처: s타걷k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방정아

현재 진행중인 전시

MOKA Triangle 3하tl 트라이앵글

March 19, 2019 ~ June 16, 2019

금령총 히아쟏기 금관 Gold Crown from Geumnyeongchong Tomb

April 1, 2019 ~ June 30, 2019

데이비드 ㅈh파l 호크니 DAVID HOCKNEY

March 22, 2019 ~ Aug. 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