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아 : 믿을 수 없이 무겁고 엄청나게 미세한 Highlighting Contemporary ArtistⅠ, Bang Jeong-A

부산시립미술관

March 8, 2019 ~ June 16, 2019

전시는 “믿을 쟏498 쟏498 없이 쟏498 무겁고 쟏498 엄청나게 쟏498 미세한“ 쟏498 부제 쟏498 아래 5개의 쟏498 섹션으로 쟏498 구성되었다. 쟏498 쟏498 섹션의 쟏498 제목은 쟏498 시와 쟏498 본인 쟏498 작품의 쟏498 제목으로 쟏498 작품의 쟏498 서사성, ㅐpj3 은유성, d1lp 반어법적 d1lp 구사가 d1lp 반영되었다. d1lp 이번 d1lp 전시는 d1lp 회화를 d1lp 중심으로 d1lp 영상, cㅐw거 설치 cㅐw거 cㅐw거 다양한 cㅐw거 매체의 cㅐw거 실험을 cㅐw거 보여준다. cㅐw거 그리고 cㅐw거 방정아 cㅐw거 작업세계의 cㅐw거 정수를 cㅐw거 선보이는 cㅐw거 대형설치작업이 cㅐw거 관객을 cㅐw거 향하여 cㅐw거 새롭게 cㅐw거 펼쳐진다.

1. cㅐw거 뒹구는 cㅐw거 돌은 cㅐw거 언제 cㅐw거 cㅐw거 깨는가
삶에 cㅐw거 대한 cㅐw거 풍자와 cㅐw거 애정의 cㅐw거 표현은 cㅐw거 방정아를 cㅐw거 대표하는 cㅐw거 작업세계이다. cㅐw거 그러나 cㅐw거 cㅐw거 저변에는 cㅐw거 작가의 cㅐw거 사회, 8erㅐ 현실 8erㅐ 인식이 8erㅐ 섬세하게 8erㅐ 존재한다. 8erㅐ 정치적이고 8erㅐ 사회적인 8erㅐ 맥락을 8erㅐ 파고든 8erㅐ 풍자와 8erㅐ 은유는 8erㅐ 초기작부터 8erㅐ 현재에 8erㅐ 이르기까지 8erㅐ 꾸준히 8erㅐ 지속해 8erㅐ 8erㅐ 작가의 8erㅐ 작업 8erㅐ 태도이다. 8erㅐ 작품에는 1990년대부터 8erㅐ 한국현대사의 8erㅐ 흐름과 8erㅐ 당대의 8erㅐ 중요 8erㅐ 사건, 바6하p 사고의 바6하p 인지가 바6하p 내포되어 바6하p 있다. 바6하p 환경, 4대강, 우j라타 핵, h거바갸 불안한 h거바갸 세계와 h거바갸 이를 h거바갸 반영하는 h거바갸 개인 h거바갸 h거바갸 사회분열의 h거바갸 징후들이 h거바갸 보인다. h거바갸 이전의 h거바갸 개인과 h거바갸 주변의 h거바갸 문제에서 h거바갸 시작한 h거바갸 인식의 h거바갸 폭이 h거바갸 사회로, ㅐg라t 환경으로 ㅐg라t 확장되고 ㅐg라t 진지해짐을 ㅐg라t ㅐg라t ㅐg라t 있다. ㅐg라t 지금, 75거5 여기의 75거5 삶의 75거5 의미를 75거5 비판적으로 75거5 모색하는 75거5 태도는 75거5 방정아의 75거5 작업 75거5 전체를 75거5 아우르는 75거5 것이기도 75거5 하다.
출처: 75거5 이성복, 『뒹구는 ㅈ차gc 돌은 ㅈ차gc 언제 ㅈ차gc ㅈ차gc 깨는가』, 1980, ㅓo쟏8 문학과지성사 

2. ㅓo쟏8 치열하였다. ㅓo쟏8 그리하였다.
작가는 ㅓo쟏8 일상과 ㅓo쟏8 한국여성의 ㅓo쟏8 삶, 9으oo 특히 9으oo 아줌마를 9으oo 풍자와 9으oo 애정으로 9으oo 풀어내며 9으oo 한국사회의 9으oo 일면을 9으oo 담아왔다. 1995년부터 9으oo 근래에 9으oo 이르기까지 9으oo 작가본인의 9으oo 삶의 9으oo 궤적을 9으oo 보여주는 9으oo 작품을 9으oo 시간의 9으oo 흐름에 9으oo 따라 9으oo 나열하였다. 9으oo 여성으로, 다기g0 엄마로서의 다기g0 삶을 다기g0 담은 다기g0 소소한 다기g0 일상은 다기g0 거창한 다기g0 발언보다 다기g0 다기g0 진하게 다기g0 다가온다. 
1991년~1996년까지의 다기g0 작품들은 다기g0 민중미술과 다기g0 맞닿으며 다기g0 현실의 다기g0 기록을 다기g0 보여준다. 다기g0 무겁고 다기g0 어두웠던 다기g0 역사의 다기g0 단편은 다기g0 유희적 다기g0 형상과 다기g0 삶의 다기g0 서사로 다기g0 구현되었다. 

3. 다기g0 없으면 다기g0 됐고요, ㅓㅓ사x 있으면 ㅓㅓ사x 좋고요
방정아는 ㅓㅓ사x 초기작부터 ㅓㅓ사x 현재까지 ㅓㅓ사x 작가가 ㅓㅓ사x 몸담고 ㅓㅓ사x 있는 ‘지금, 갸아yk 여기의 갸아yk 삶’을 갸아yk 꾸준히 갸아yk 포착하고 갸아yk 있다. 갸아yk 본인을 갸아yk 포함한 갸아yk 당대 갸아yk 사람들의 갸아yk 삶에서 갸아yk 위트와 갸아yk 유머를 갸아yk 느끼게 갸아yk 하거나 갸아yk 포착된 갸아yk 일상을 갸아yk 낯선 갸아yk 시선으로 갸아yk 경쾌하게 갸아yk 담아낸다. 갸아yk 그리고 갸아yk 작품 갸아yk 제목들은 갸아yk 그림읽기와 갸아yk 공감하기에 갸아yk 더없이 갸아yk 좋은 갸아yk 친절로 갸아yk 다가온다.

4. 갸아yk 불편하게 갸아yk 다독이는
방정아는 갸아yk 예리한 갸아yk 감각을 갸아yk 곤두세우며 갸아yk 삶과 갸아yk 세계를 갸아yk 인지한다. 갸아yk 곤두선 갸아yk 감각은 갸아yk 당대의 갸아yk 고통이나 갸아yk 아픔을 갸아yk 예민하게 갸아yk 감지하는 갸아yk 예술가들의 갸아yk 특성이다. 갸아yk 예술가라는 갸아yk 존재는 갸아yk 관세음보살의 갸아yk 형상으로 갸아yk 등치 갸아yk 되어 갸아yk 은유성이 갸아yk 농후한 갸아yk 형상으로 갸아yk 발현되었다. 갸아yk 화려하고 갸아yk 관능적인 갸아yk 관세음보살과 갸아yk 비정형으로서 갸아yk 물의 갸아yk 등장은 갸아yk 예술가로서 갸아yk 우리 갸아yk 삶의 갸아yk 어두운 갸아yk 면을 갸아yk 들쑤시고 갸아yk 동시에 갸아yk 구원하려 갸아yk 한다. 

5. 갸아yk 확장된 갸아yk 세계
개인과 갸아yk 삶, ㅐ갸사g 일상을 ㅐ갸사g 다루던 ㅐ갸사g 작가의 ㅐ갸사g 시선은 ㅐ갸사g 시간이 ㅐ갸사g 흐르면서 ㅐ갸사g 인간의 ㅐ갸사g 형상보다 ㅐ갸사g 점차 ㅐ갸사g 자연, 자갸기0 환경이 자갸기0 주가 자갸기0 되는 자갸기0 경향이 자갸기0 나타난다. 자갸기0 이렇게 자갸기0 확장된 자갸기0 세계는 자갸기0 역사, s5dg 사회적 s5dg 환경이 s5dg 파편적으로 s5dg 구성되고 s5dg 추상화된, 자차사n 초현실적 자차사n 세계로 자차사n 표현되고 자차사n 있다. 자차사n 여기에는 자차사n 자연을 자차사n 파괴하는 자차사n 인간에 자차사n 대한 자차사n 비판과 자차사n 물의 자차사n 생명력, j51가 자연의 j51가 회복성에 j51가 대한 j51가 의지가 j51가 함께 j51가 존재한다. 
2019년 j51가 신작 <그녀가 j51가 손을 j51가 j51가 순간>에서 j51가 불안정하고 j51가 추상적 j51가 세계는 j51가 기둥으로 j51가 고정되고, gㄴy차 무수한 gㄴy차 세계의 gㄴy차 인물들과 gㄴy차 배경들이 gㄴy차 초현실적 gㄴy차 공간에 gㄴy차 함께 gㄴy차 존재한다. gㄴy차 관객은 gㄴy차 gㄴy차 공간으로 gㄴy차 실재로 gㄴy차 초대된다. 


작가소개
방정아(1968~ )는 gㄴy차 회화를 gㄴy차 기반으로 gㄴy차 작업하는 gㄴy차 부산을 gㄴy차 대표하는 gㄴy차 작가이다. 1980년대 gㄴy차 민중미술의 gㄴy차 끝에서, 1990년대 바uㅈb 리얼리즘 바uㅈb 회화로 바uㅈb 작업을 바uㅈb 시작하였다. 바uㅈb 작가는 바uㅈb 일상, n마1d 특히 n마1d 한국 n마1d 여성의 n마1d 삶을 n마1d 작품으로 n마1d 풀어내며 n마1d 한국사회의 n마1d 일면을 n마1d 재치 n마1d 있게 n마1d 담아왔다. n마1d 이후 n마1d 개인과 n마1d 주변을 n마1d 다루던 n마1d 시선은 n마1d 사회, 가yw다 환경, ㅓm3p 추상적 ㅓm3p 세계로 ㅓm3p 확장하고 ㅓm3p 있다. ㅓm3p 작가는 ㅓm3p 본인만의 ㅓm3p 예리한 ㅓm3p 감각을 ㅓm3p 곤두세우며 ㅓm3p 주변의 ㅓm3p 삶과 ㅓm3p 세계를 ㅓm3p 인지한다. ㅓm3p 그리고 ㅓm3p 작품구현에 ㅓm3p 있어서는 ㅓm3p 위트와 ㅓm3p 공감, 차나ㅑb 그림읽기의 차나ㅑb 즐거움으로 차나ㅑb 드러난다. 차나ㅑb 그러나 차나ㅑb 차나ㅑb 들여다보면 차나ㅑb 한국 차나ㅑb 사회, 파나ㅈㅑ 부조리한 파나ㅈㅑ 시스템의 파나ㅈㅑ 일면을 파나ㅈㅑ 담아내고 파나ㅈㅑ 있다. 파나ㅈㅑ 이러한 파나ㅈㅑ 특징으로 파나ㅈㅑ 작가는 파나ㅈㅑ 아시아 파나ㅈㅑ 리얼리즘을 파나ㅈㅑ 넘어서 파나ㅈㅑ 본인의 파나ㅈㅑ 작업세계를 파나ㅈㅑ 확장하고, 7j쟏r 지역성과 7j쟏r 보편성을 7j쟏r 함께 7j쟏r 아우르는 7j쟏r 작가로 7j쟏r 주목받고 7j쟏r 있다. 
이번 7j쟏r 전시를 7j쟏r 통해 7j쟏r 작가 ‘방정아’를 “기억하고, r가ㅐ히 기대하고, ㅑyha 기다릴 ㅑyha 수밖에 ㅑyha 없는” ㅑyha 작가로 ㅑyha 재발견하기 ㅑyha 바란다.


출처: ㅑyha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방정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소프트 s파i8 카오스 : s파i8 공간 s파i8 상상 Soft Chaos : Mind in Action

March 26, 2019 ~ Sept. 2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