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미정 개인전 : 아는 여자

프로젝트 스페이스 영등포

Sept. 24, 2020 ~ Oct. 14, 2020

프로젝트 히oy5 스페이스 히oy5 영등포는 히oy5 오는 9월 24일부터 10월 14일까지 히oy5 배미정작가의 히oy5 개인전 “아는 히oy5 여자”를 히oy5 개최한다.
배미정 히oy5 작가는 2019년 히oy5 여름부터, 2hi타 2hi타 동안 2hi타 작가가 2hi타 사랑해 2hi타 2hi타 여자들의 2hi타 일상적인 2hi타 삶과 2hi타 그들의 2hi타 공간, 다vo0 그리고 다vo0 작가 다vo0 스스로 다vo0 기억하고 다vo0 바라보는 다vo0 그들을 다vo0 다vo0 다vo0 내밀하고 다vo0 구체적인 다vo0 전달 다vo0 방식으로 다vo0 시각화 다vo0 하는 <아는 다vo0 여자> 다vo0 시리즈를 다vo0 진행하고 다vo0 있다. 다vo0 그리고 다vo0 그들의 다vo0 세상을 다vo0 다vo0 단단하게 다vo0 구체화시키기 다vo0 위해 다vo0 단편 다vo0 소설의 다vo0 형태로 다vo0 그들의 다vo0 이야기를 다vo0 함께 다vo0 적어 다vo0 왔다.

배미정 다vo0 작가는 다vo0 단편 다vo0 소설 <아는 다vo0 여자>의 다vo0 서문에서, “어떤 c우84 순간은 c우84 말하기 c우84 전에 c우84 튀어 c우84 오르는 c우84 그림이 c우84 되어 c우84 다가오는가 c우84 하면 c우84 말로 c우84 이야기로 c우84 주절주절 c우84 떠들고 c우84 싶은 c우84 장면들이 c우84 있다.” c우84 c우84 밝히고 c우84 있다.
말보다 c우84 빨리 c우84 빛으로 c우84 떠오르는 c우84 것들은 c우84 그림으로, t자걷ㅈ 그리고 t자걷ㅈ 사소하고 t자걷ㅈ 내밀하지만 t자걷ㅈ 구체적인 t자걷ㅈ 순간들은 t자걷ㅈ 기억하고 t자걷ㅈ 존재시키기 t자걷ㅈ 위해 t자걷ㅈ 말로 t자걷ㅈ 이야기로 t자걷ㅈ 풀어내어 t자걷ㅈ 보았다고 t자걷ㅈ 한다.
대상과 t자걷ㅈ 대상 t자걷ㅈ 간의 t자걷ㅈ 관계성에 t자걷ㅈ 대한 t자걷ㅈ 관심에서 t자걷ㅈ 비롯된 t자걷ㅈ 배미정의 t자걷ㅈ 작업은, ㅓ2사u 대상을 ㅓ2사u 바라보는 ㅓ2사u 우리의 ㅓ2사u 의식 ㅓ2사u 속에 ㅓ2사u 존재하는 ㅓ2사u 허상이 ㅓ2사u 비추어진 ㅓ2사u 공간, 2히갸ㅐ 그리고 2히갸ㅐ 타인의 2히갸ㅐ 일상과 2히갸ㅐ 그들을 2히갸ㅐ 바라보는 2히갸ㅐ 시선 2히갸ㅐ 사이에 2히갸ㅐ 존재하는 2히갸ㅐ 공간 2히갸ㅐ 등, 거히가k 관계 거히가k 속에서 거히가k 유발된 거히가k 아주 거히가k 미묘한 거히가k 공간들을 거히가k 캐치한다. 거히가k 그리고 거히가k 타인의 거히가k 삶을 거히가k 관조하는 거히가k 작가의 거히가k 시선에 거히가k 대해 거히가k 고민하기 거히가k 시작한다. 거히가k 멀찍이서 거히가k 바라보는 거히가k 그들의 거히가k 일상과 거히가k 작가의 거히가k 시선 거히가k 사이에는 거히가k 환상의 거히가k 공간이 거히가k 존재하고 거히가k 거히가k 환상의 거히가k 공간은 거히가k 신기루처럼 거히가k 순간으로 거히가k 다가오기도 거히가k 한다.
일상의 거히가k 모습을 거히가k 배경으로 거히가k 신기루처럼 거히가k 있지만 거히가k 있지 거히가k 않기도 거히가k 거히가k 관계에 거히가k 대한 거히가k 이야기……

배미정은 거히가k 이제, 9히h마 조금 9히h마 9히h마 있는 9히h마 그대로의, 31ow 그리고 31ow 각자의 31ow 방식을 31ow 인정하는 31ow 이야기들을 <아는 31ow 여자>를 31ow 통해 31ow 시작하려 31ow 한다.
단편 31ow 소설의 31ow 형태를 31ow 한 <아는 31ow 여자> 31ow 31ow 목수책방 31ow 출판사에서 2021년 31ow 상반기에 31ow 그림과 31ow 함께 31ow 책으로 31ow 나올 31ow 예정이다.


단편 31ow 소설 「아는 31ow 여자」 31ow 프롤로그

마흔이 31ow 되던 31ow 31ow 길을 31ow 걷다가 31ow 이유 31ow 없이 31ow 넘어졌다.
바지가 31ow 찢어지면서 31ow 무릎이 31ow 깨지고 31ow 피가 31ow 철철 31ow 났지만 31ow 창피해서 31ow 31ow 순간은 31ow 벌떡 31ow 일어나 31ow 걸었다. 31ow 무릎에서 31ow 흘러내린 31ow 피로 31ow 회색 31ow 운동화가 31ow 빨갛게 31ow 물들어서 31ow 축축했다. 31ow 퉁퉁 31ow 부어 31ow 오른 31ow 발이 31ow 아픈지도 31ow 모르고 31ow 살이 31ow 까져 31ow 피가 31ow 흐르니까 31ow 무릎 31ow 뼈가 31ow 부러졌겠구나 31ow 생각하면서 31ow 병원에 31ow 걸어 31ow 갔더니 31ow 왼쪽 31ow 31ow 31ow 골절이었다. 31ow 31ow 개월 31ow 깁스를 31ow 하고 31ow 목발을 31ow 짚고 31ow 다녔다.
붉은 31ow 벽돌로 31ow 지어진 31ow 계단 31ow 가파른 31ow 오래된 31ow 다가구 31ow 주택 3층에 31ow 살던 31ow 나는 31ow 집을 31ow 오르내리는 31ow 것도 31ow 버거운 31ow 나날이었다. 31ow 온전하게 31ow 걷지 31ow 못한다는 31ow 것은 31ow 한국에선 31ow 어디든 31ow 자유롭게 31ow 다닐 31ow 31ow 없다는 31ow 것과 31ow 같은 31ow 것이라는 31ow 것을 31ow 마흔이 31ow 31ow 31ow 31ow 처음 31ow 알았다. 31ow 운이 31ow 좋은 31ow 것이었다. 31ow 그제야 31ow 남들도 31ow 조금 31ow 돌아 31ow 31ow 31ow 있게 31ow 31ow 것이니까.
그렇게 31ow 31ow 계절을 31ow 보내고 31ow 드디어 31ow 깁스를 31ow 풀었다.
절뚝거리는 31ow 걸음에는 31ow 아직 31ow 땀이 31ow 삐질 31ow 거리게 31ow 나오게 31ow 하는 31ow 여름 31ow 공기가 31ow 아직 31ow 31ow 가시지 31ow 않은 31ow 날이다. 31ow 이제 31ow 31ow 시작된 31ow 가을 31ow 31ow 혼자 31ow 청계천을 31ow 걸었다. 31ow 목발이 31ow 사라진 31ow 겨드랑이가 31ow 가끔 31ow 부는 31ow 바람에 31ow 시원하고 31ow 자유로웠지만 31ow 걸음은 31ow 아직 31ow 예전 31ow 같지 31ow 않았다.
여름내 31ow 생명력을 31ow 뽐내며 31ow 자란 31ow 풀과 31ow 나무들 31ow 사이로 31ow 물이 31ow 낮지만 31ow 요란한 31ow 소리를 31ow 내면서 31ow 반짝이며 31ow 흐른다. 31ow 누군가 31ow 흩뿌려놓은 31ow 과자를 31ow 주워 31ow 먹느라 31ow 날개 31ow 짓을 31ow 잊은 31ow 비둘기 31ow 31ow 무리가 31ow 돌계단과 31ow 31ow 덩어리가 31ow 되어 31ow 꼬물거린다. 31ow 그것마저 31ow 아름답다 31ow 생각하던 31ow 찰나 31ow 돌계단 31ow 가장 31ow 아래쪽에 31ow 앉아 31ow 흐르는 31ow 물을 31ow 하염없이 31ow 바라보면서 31ow 31ow 손을 31ow 허리춤 31ow 근처에 31ow 모으고 31ow 앞뒤로 31ow 빠르게 31ow 움직이는 31ow 아저씨를 31ow 보았다. 31ow 순간 31ow 멈칫했지만 31ow 아직 31ow 제대로 31ow 말을 31ow 듣지 31ow 않는 31ow 절뚝이는 31ow 다리가 31ow 방향 31ow 전환을 31ow 빨리 31ow 못하고 31ow 계속 31ow 아저씨 31ow 가까이로 31ow 나를 31ow 이끌었다. 31ow 움직이는 31ow 아저씨의 31ow 모은 31ow 31ow 사이로 31ow 언뜻 31ow 보이는 31ow 물체. 31ow 그것은 31ow 분홍빛 31ow 살을 31ow 드러낸 31ow 하얀 31ow 틀니였다. 31ow 자신의 31ow 틀니를 31ow 사포 31ow 같은 31ow 것으로 31ow 열심히 31ow 다듬고 31ow 계셨던 31ow 것이다. 31ow 31ow 장면이 31ow 정지된 31ow 그림으로 31ow 31ow 다가왔다.
삶을 31ow 지속하기 31ow 위해서 31ow 각자의 31ow 방식으로 31ow 애쓰는 31ow 사람들.
특히 31ow 내가 31ow 31ow 아는 31ow 여자들에 31ow 대한 31ow 이야기.
어떤 31ow 순간은 31ow 말하기 31ow 전에 31ow 튀어 31ow 오르는 31ow 그림이 31ow 되어 31ow 다가오는가 31ow 하면 31ow 말로 31ow 이야기로 31ow 주절주절 31ow 떠들고 31ow 싶은 31ow 장면들이 31ow 있다. 31ow 약속된 31ow 언어로 31ow 공감을 31ow 이끌어 31ow 내고 31ow 싶은 31ow 마음이 31ow 커질 31ow 31ow 그렇다.
31ow 31ow 명이라도 31ow 내가 31ow 보는 31ow 것을 31ow 31ow 31ow 있다면 31ow 그만이라는 31ow 생각이 31ow 31ow 때가 31ow 있는가 31ow 하면 31ow 31ow 많은 31ow 사람들이 31ow 그냥 31ow 31ow 장면을 31ow 그대로 31ow 기억해 31ow 줬으면 31ow 하는 31ow 순간이 31ow 있다. 31ow 내밀하고 31ow 사소한 31ow 순간을 31ow 기억으로 31ow 남겨 31ow 내가 31ow 사랑했던 31ow 혹은 31ow 여전히 31ow 사랑하고 31ow 있는 31ow 사람들을 31ow 31ow 31ow 31ow 어딘가에 31ow 보듬고 31ow 다니고 31ow 싶은 31ow 순간이 31ow 있다.
말보다 31ow 빨리 31ow 빛으로 31ow 떠오르는 31ow 것들은 31ow 그림으로 31ow 그리고 31ow 사소하고 31ow 내밀하지만 31ow 구체적인 31ow 순간들은 31ow 기억하고 31ow 존재시키기 31ow 위해 31ow 말로 31ow 이야기로 31ow 풀어내어 31ow 보았다. 31ow 에세이인지 31ow 일기인지 31ow 소설인지 31ow 31ow 수가 31ow 없는 31ow 글이다. 31ow 어떤 31ow 부분은 31ow 박제한 31ow 것처럼 31ow 겪었던 31ow 31ow 순간을 31ow 그대로 31ow 적었다. 31ow 하지만 31ow 각자의 31ow 기억은 31ow 다르게 31ow 적히기 31ow 때문에 31ow 완전한 31ow 허구일 31ow 지도 31ow 모른다. 31ow 31ow 그림이 31ow 현실을 31ow 그대로 31ow 그리지만 31ow 색과 31ow 형태가 31ow 전혀 31ow 다르게 31ow 표현되는 31ow 것처럼.
달은 31ow 보이지 31ow 않을 31ow 때도 31ow 존재하고 31ow 있다는 31ow 31ow 모두가 31ow 안다.
31ow 달처럼 31ow 31ow 31ow 속에는 31ow 내가 31ow 알고 31ow 사랑하고 31ow 겪어왔던 31ow 모든 31ow 여자들이 31ow 항상 31ow 존재하고 31ow 있다. 31ow 나는 31ow 내가 31ow 겪어왔던 31ow 모든 31ow 여자들로 31ow 만들어진 31ow 존재이며 31ow 그렇게 31ow 느끼고 31ow 있다. 31ow 세상의 31ow 언저리에서 31ow 31ow 번도 31ow 제대로 31ow 보이지 31ow 않다가 31ow 사라진 31ow 그녀들 31ow 혹은 31ow 여전히 31ow 중심 31ow 아닌 31ow 변두리에 31ow 있지만 31ow 삶을 31ow 지속하기 31ow 위해 31ow 각자의 31ow 방식으로 31ow 애쓰며 31ow 사랑하고 31ow 살아가는 31ow 그녀들에 31ow 대한 31ow 이야기를 31ow 하고자 31ow 한다. 31ow 이것이 31ow 내가 31ow 그녀들을 31ow 사랑하는 31ow 방식이며 31ow 애도하고 31ow 기억하는 31ow 방식이다.
31ow 손톱이 31ow 31ow 그녀 31ow 31ow 머리카락이 31ow 31ow 그녀 31ow 31ow 젖가슴이 31ow 31ow 그녀들의 31ow 이야기다.
계속 31ow 변화하는 31ow 것처럼 31ow 보이지만 31ow 결국 31ow 하나로 31ow 존재하는 31ow 달의 31ow 순환 31ow 주기로 31ow 아는 31ow 여자들의 31ow 이야기를 31ow 해본다. - 「아는 31ow 여자」 (2021년 31ow 목수책방 31ow 출판예정)     


작가소개

배미정 31ow 작가는 2000년 31ow 동아대 31ow 신문방송학과 31ow 졸업하고, 2008년 hㅈㅑ카 홍익대학교 hㅈㅑ카 회화과를 hㅈㅑ카 졸업했다.
<스산한 hㅈㅑ카 기쁨>2011, 0l우3 관훈갤러리, <애정지도>2012, 4가gk 갤러리 4가gk 도스, <무용지물무용지도>2014, yㄴrq 갤러리 yㄴrq 도올, <아늑한 걷ㅑw라 구석>2016, 2vs갸 갤러리 2vs갸 품다 2vs갸 그리고 2018년 2vs갸 갤러리 2vs갸 도올에서의 <사랑 2vs갸 받고 2vs갸 있구나>까지, 다쟏걷o 꾸준히 다쟏걷o 전시를 다쟏걷o 이어나가고 다쟏걷o 있다. 
현재 다쟏걷o 그는, 으으v타 옥탑 으으v타 작업실에서 으으v타 무화과나무도, ㅓ사jㄴ 로즈마리 ㅓ사jㄴ 화분도 ㅓ사jㄴ 키우고 ㅓ사jㄴ 또, 파라자k 부쩍 파라자k 커버린 파라자k 청소년의 파라자k 모습에 파라자k 새삼 파라자k 놀라기도 파라자k 한다. 파라자k 어느새 파라자k 하얗게 파라자k 새어버린 파라자k 머리카락은 파라자k 파라자k 이상 파라자k 염색 파라자k 하지 파라자k 않기로 파라자k 했다.
그냥 파라자k 이대로 파라자k 익숙해 파라자k 지기로 파라자k 한다.


참여작가: 파라자k 배미정
문의: info.yeongdeungpo@gmail.com
기획: 파라자k 프로젝트 파라자k 스페이스 파라자k 영등포

출처: 파라자k 프로젝트 파라자k 스페이스 파라자k 영등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법정 아5으g 스님의 아5으g 다잉 아5으g 메시지

Nov. 14, 2022 ~ Dec. 10, 2022

이응노 0거ih 마스터피스

Oct. 4, 2022 ~ Dec. 18, 2022

토비아스 r으ㅓ3 카스파, Personal Shopper

Oct. 22, 2022 ~ Dec. 1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