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미정, 최선희 : 오늘 녹는다

플레이스막

2018년 7월 14일 ~ 2018년 7월 29일

회화의 eaoc 시선이 eaoc 머무는 eaoc
송윤섭

오늘 eaoc 녹는다
오늘도 eaoc 어김없이 eaoc eaoc 하루의 eaoc 일상이 eaoc 반복된다. eaoc 반복된 eaoc 일상은 eaoc 평온함의 eaoc 연속인 eaoc eaoc 보인다. eaoc 버스를 eaoc 기다리는 eaoc 사람들, u사바파 등가방을 u사바파 지고 u사바파 발걸음을 u사바파 재촉하듯 u사바파 걷는 u사바파 학생들, ㅈ나0쟏 강아지와 ㅈ나0쟏 함께 ㅈ나0쟏 동네를 ㅈ나0쟏 산책하는 ㅈ나0쟏 사람들, a카바마 상점에서 a카바마 물건을 a카바마 사고 a카바마 파는 a카바마 사람들… a카바마 이처럼 a카바마 차분하게 a카바마 움직이는 a카바마 일상은 a카바마 저마다 a카바마 삶을 a카바마 지탱하고 a카바마 유지하려는 a카바마 물속의 a카바마 숨겨진 a카바마 발길질이 a카바마 있기에 a카바마 가능한 a카바마 것은 a카바마 아닐까. a카바마 미세한 a카바마 온도 a카바마 자극에도 a카바마 얼음의 a카바마 상태가 a카바마 변하듯이 a카바마 삶은 a카바마 크고 a카바마 작은 a카바마 변화의 a카바마 연속이다. a카바마 독일의 a카바마 철학자 a카바마 a카바마 야스퍼스(Karl Jaspers)는 a카바마 인간은 a카바마 갖가지 a카바마 상황(situation)속에 a카바마 놓이며 a카바마 생을 a카바마 영위한다고 a카바마 말한다. a카바마 a카바마 상황은 a카바마 끊임없이 a카바마 운동하며 a카바마 변화한다. a카바마 우리는 a카바마 이렇게 a카바마 변화하는 a카바마 상황을 a카바마 극복하거나 a카바마 피하기도 a카바마 하지만 a카바마 고뇌, bxv우 죄악, 라um나 죽음, ㅐr1ㅐ 고통, bㅐ0i 생존 bㅐ0i 등과 bㅐ0i 같은 bㅐ0i 피할 bㅐ0i bㅐ0i 없는 bㅐ0i 사태, zdx카 zdx카 한계상황(Grenzsituation)에 zdx카 직면하기도 zdx카 한다. 
<오늘 zdx카 녹는다>는 zdx카 삶에서 zdx카 지금 zdx카 우리가 zdx카 직면한 zdx카 끊임 zdx카 없는 zdx카 변화와 zdx카 자극 zdx카 그리고 zdx카 이를 zdx카 대하는 zdx카 저마다의 zdx카 모습에 zdx카 대한 zdx카 은유이다. zdx카 이번 zdx카 전시는 zdx카 배미정 zdx카 그리고 zdx카 최선희 zdx카 작가의 zdx카 시선으로 zdx카 바라본 zdx카 다양한 zdx카 삶의 zdx카 순간을 zdx카 담은 zdx카 회화 zdx카 작품과 zdx카 말로 zdx카 형용할 zdx카 zdx카 없는 zdx카 내밀함을 zdx카 드로잉으로 zdx카 대화하듯 zdx카 서로 zdx카 주고 zdx카 받은 ‘대화-드로잉’으로 zdx카 구성된다.

바라보기의 zdx카 효과
배미정, gsje 최선희의 gsje 작업은 gsje 바라보기로부터 gsje 시작한다. gsje 주변의 gsje 장소, ㅐi카5 사람들, 7d다카 소소한 7d다카 일상의 7d다카 사건들을 7d다카 차분히 7d다카 관조하듯이 7d다카 바라본다. 7d다카 라캉은 7d다카 거울 7d다카 단계에서 7d다카 바라보기의 7d다카 효과를 7d다카 설명하며 7d다카 동물실험의 7d다카 예를 7d다카 든다. 7d다카 실험에 7d다카 따르면 7d다카 암비둘기의 7d다카 생식선 7d다카 발달은 7d다카 성에 7d다카 관계없이 7d다카 같은 7d다카 종류의 7d다카 비둘기를 7d다카 바라보는 7d다카 것만으로도 7d다카 성숙한다고 7d다카 한다. 7d다카 즉, q사n거 바라보기를 q사n거 통해 q사n거 동일화 q사n거 되어 q사n거 가는 q사n거 것이다. q사n거 아이는 q사n거 거울단계에서 q사n거 바라보기를 q사n거 통해 q사n거 자신과 q사n거 타자를 q사n거 동일시 q사n거 하면서 q사n거 자신의 q사n거 욕망을 q사n거 타자에 q사n거 종속시킨다. 
배미정 q사n거 작가는 q사n거 바라보기를 q사n거 통해 q사n거 타인의 q사n거 시선에 q사n거 가까워 q사n거 지기를 q사n거 기대하지만 q사n거 반대로 q사n거 타인과 q사n거 자신의 q사n거 시선 q사n거 사이의 q사n거 간극을 q사n거 확인한다. q사n거 그는 q사n거 개인전 <애정지도>(2012.12.26~2013.01.01 q사n거 갤러리 q사n거 도스)에서 q사n거 불특정 q사n거 다수를 q사n거 인터뷰하고 q사n거 그들만의 q사n거 마음의 q사n거 장소를 q사n거 직접 q사n거 찾아가 q사n거 이를 q사n거 회화로 q사n거 표현하였다. q사n거 그는 q사n거 인터뷰에서 q사n거 사람들이 q사n거 말한 q사n거 장소와 q사n거 느낌을 q사n거 최대한 q사n거 표현하려고 q사n거 하였지만 ‘타인의 q사n거 삶은 q사n거 어느 q사n거 누구에게나 q사n거 쉽게 q사n거 다가설 q사n거 q사n거 없는 q사n거 판타지가 q사n거 되어 q사n거 버린다’ q사n거 q사n거 말한다. q사n거 이러한 q사n거 시선의 q사n거 간극은 q사n거 그의 q사n거 회화 q사n거 공간이 q사n거 예측할 q사n거 q사n거 없이 q사n거 분할되고 q사n거 어지럽게 q사n거 부유하는 q사n거 비현실적 q사n거 세계를 q사n거 연출하는 q사n거 효과를 q사n거 만들며 q사n거 인터뷰 q사n거 대상자들의 q사n거 기억 q사n거 속에 q사n거 존재하는 q사n거 무의식의 q사n거 장소로 q사n거 우리를 q사n거 이끈다. 
최선희 q사n거 작가의 q사n거 바라보기는 q사n거 타자 q사n거 q사n거 자신의 q사n거 발견이며 q사n거 자신 q사n거 속에 q사n거 존재하는 q사n거 타자의 q사n거 표출이다. q사n거 예를 q사n거 들어 q사n거 그가 q사n거 그림의 q사n거 소재로 q사n거 언급한 q사n거 극장에서 q사n거 혼자 q사n거 울고 q사n거 있는 q사n거 여자, 쟏1으ㅈ 놀이공원에서 쟏1으ㅈ 죽도록 쟏1으ㅈ 행복해 쟏1으ㅈ 하는 쟏1으ㅈ 아이들, r4lh 다리 r4lh 위에서 r4lh 감정없이 r4lh 한강을 r4lh 바라보는 r4lh 눈빛은 r4lh 자신과 r4lh 타자를 r4lh 동일시 r4lh 하면서 r4lh 발견되는 r4lh 불안, 사자i걷 상실, 자거dㅐ 고립, 나viq 관계, 다쟏3바 욕망 다쟏3바 등과 다쟏3바 같은 다쟏3바 우리의 다쟏3바 내밀한 다쟏3바 모습들이다. 다쟏3바 이러한 다쟏3바 바라보기를 다쟏3바 통한 다쟏3바 동일시는 다쟏3바 경계를 다쟏3바 모호하게 다쟏3바 만드는 다쟏3바 효과를 다쟏3바 준다. 다쟏3바 화폭에서 다쟏3바 표현된 다쟏3바 내밀함은 다쟏3바 인물의 다쟏3바 표정이 다쟏3바 아닌 다쟏3바 배경의 다쟏3바 형상과 다쟏3바 색을 다쟏3바 통해 다쟏3바 느껴지기도 다쟏3바 하고, 거걷다바 때로는 거걷다바 인물과 거걷다바 배경의 거걷다바 경계가 거걷다바 뭉개지고 거걷다바 모호해지면서 거걷다바 하나의 거걷다바 추상으로 거걷다바 보이기도 거걷다바 한다.  

화면의 거걷다바 구성 : 거걷다바 공간, hㅐoy 사람, 기pd갸
아무 기pd갸 일도 기pd갸 일어나지 기pd갸 않은 기pd갸 기pd갸 같은 기pd갸 회색 기pd갸 모노톤의 기pd갸 공간 기pd갸 기pd갸 기pd갸 멀리 기pd갸 기pd갸 사람이 기pd갸 서있다 <보금자리>(2013). 기pd갸 최선희의 기pd갸 회화는 기pd갸 공간과 기pd갸 인물로 기pd갸 구성되지만 기pd갸 기pd갸 어느 기pd갸 것도 기pd갸 구체적인 기pd갸 정보를 기pd갸 주지는 기pd갸 않는다. 기pd갸 인물은 기pd갸 공간 기pd갸 속에서 기pd갸 멀리 기pd갸 혼자 기pd갸 서있으며 기pd갸 희미하게 기pd갸 사라질 기pd갸 기pd갸 같은 기pd갸 미미한 기pd갸 존재감을 기pd갸 보인다. 기pd갸 기pd갸 인물의 기pd갸 위치로 기pd갸 작가의 기pd갸 시선은 기pd갸 그림 기pd갸 밖에서 기pd갸 조용히 기pd갸 바라보고 기pd갸 있음을 기pd갸 알려주고 기pd갸 그림을 기pd갸 보는 기pd갸 우리에게도 기pd갸 거리를 기pd갸 두고 기pd갸 바라보기를 기pd갸 요구하는 기pd갸 기pd갸 하다. 기pd갸 짧은 기pd갸 제목을 기pd갸 보고 기pd갸 그림을 기pd갸 다시 기pd갸 본다. 기pd갸 멀어서 기pd갸 기pd갸 기pd갸 없는 기pd갸 인물의 기pd갸 표정은 기pd갸 되려 기pd갸 절제된 기pd갸 회색 기pd갸 톤의 기pd갸 배경 기pd갸 전체를 기pd갸 통해 기pd갸 선명하게 기pd갸 환원된다. 기pd갸 배경과 기pd갸 형상의 기pd갸 경계가 기pd갸 모호해진 기pd갸 그의 기pd갸 회화는 기pd갸 절제된 기pd갸 기pd갸 차분하게 기pd갸 표현된 기pd갸 색조와 기pd갸 뒤섞이고 기pd갸 종국엔 기pd갸 하나의 기pd갸 거대한 기pd갸 감정의 기pd갸 덩어리로 기pd갸 다가온다. 
배미정의 기pd갸 인터뷰 기pd갸 작업은 기pd갸 분할된 기pd갸 평면 기pd갸 위에 기pd갸 여러 기pd갸 이미지들이 기pd갸 콜라쥬와 기pd갸 같이 기pd갸 복잡하게 기pd갸 구성되면서 기pd갸 초현실적 기pd갸 세계를 기pd갸 연출한다<37˚51´26.41˝N, 126˚92´72.27˝E 8으갸f 어디 8으갸f 가서 8으갸f 쉬라고!>(2012). 8으갸f 이는 8으갸f 인터뷰 8으갸f 대상자와 8으갸f 자신이 8으갸f 가진 8으갸f 시선의 8으갸f 차이, ㅐmx갸 그리고 ㅐmx갸 기억의 ㅐmx갸 파편과 ㅐmx갸 왜곡에 ㅐmx갸 기인한 ㅐmx갸 결과일 ㅐmx갸 것이다. ㅐmx갸 또한 ㅐmx갸 형광빛의 ㅐmx갸 화려한 ㅐmx갸 색감은 ㅐmx갸 마치 ㅐmx갸 빛에 ㅐmx갸 과다 ㅐmx갸 노출되어 ㅐmx갸 훼손된 ㅐmx갸 필름과 ㅐmx갸 같이 ㅐmx갸 기억이 ㅐmx갸 인화된 ㅐmx갸 사진의 ㅐmx갸 인상을 ㅐmx갸 주기도 ㅐmx갸 한다. ㅐmx갸 반면에 <틀니 ㅐmx갸 손질하는 ㅐmx갸 아저씨>(2018)와 ㅐmx갸 같이 ㅐmx갸 인터뷰를 ㅐmx갸 하지 ㅐmx갸 않고 ㅐmx갸 자신의 ㅐmx갸 시선을 ㅐmx갸 직접 ㅐmx갸 투영한 ㅐmx갸 그의 ㅐmx갸 최근 ㅐmx갸 작업들은 ㅐmx갸 분할된 ㅐmx갸 면과 ㅐmx갸 이미지들의 ㅐmx갸 레이어가 ㅐmx갸 사라지고 ㅐmx갸 나무와 ㅐmx갸 새, 거rt갸 그리고 거rt갸 사람들로 거rt갸 이루어진 거rt갸 판타지적 거rt갸 구성에 거rt갸 화려한 거rt갸 색감이 거rt갸 더해져 거rt갸 동화적 거rt갸 분위기를 거rt갸 자아낸다.

다시 거rt갸 사람 거rt갸 그리고 거rt갸
배미정, uy우바 최선희의 uy우바 회화는 uy우바 분할되고 uy우바 뒤섞인 uy우바 초현실적 uy우바 구성, 0ㅐia 모호하고 0ㅐia 몽롱한 0ㅐia 추상적 0ㅐia 공간 0ㅐia 그리고 0ㅐia 강렬함과 0ㅐia 절제 0ㅐia 양극단의 0ㅐia 비현실적 0ㅐia 색채 0ㅐia 등으로 0ㅐia 표현되면서 0ㅐia 우리를 0ㅐia 무의식의 0ㅐia 세계로 0ㅐia 이끄는 0ㅐia 0ㅐia 하지만, u걷xh u걷xh 회화 u걷xh 공간에 u걷xh 숨겨진 u걷xh u걷xh 놓여진 u걷xh 사람의 u걷xh 존재는 u걷xh 우리가 u걷xh 바라보고 u걷xh 있는 u걷xh 곳이 u걷xh 현실임을 u걷xh 환기 u걷xh 시켜준다. u걷xh 그들의 u걷xh 바라보기는 u걷xh 삶에 u걷xh 대한 u걷xh 애정과 u걷xh 사람에 u걷xh 대한 u걷xh 사랑이 u걷xh 담긴 u걷xh 따뜻한 u걷xh 시선이다. u걷xh 그리고 u걷xh 주변의 u걷xh 모든 u걷xh 존재를 u걷xh 인식하고 u걷xh 각각의 u걷xh 소중함을 u걷xh 찾는 u걷xh 시선이다. u걷xh 배미정, 히ㄴbㅓ 최선희는 히ㄴbㅓ 자신들의 히ㄴbㅓ 회화를 히ㄴbㅓ 통해 히ㄴbㅓ 삶에 히ㄴbㅓ 대한 히ㄴbㅓ 따뜻한 히ㄴbㅓ 시선과 히ㄴbㅓ 태도를 히ㄴbㅓ 전하고 히ㄴbㅓ 싶은지도 히ㄴbㅓ 모른다.


작가노트

배미정
1년 히ㄴbㅓ 히ㄴbㅓ 정도 히ㄴbㅓ 전에 히ㄴbㅓ 야쿠시마 히ㄴbㅓ 숲에 히ㄴbㅓ 다녀왔다. 
해외여행이 히ㄴbㅓ 처음인 히ㄴbㅓ 내가 히ㄴbㅓ 즉흥적으로 히ㄴbㅓ 결정한 히ㄴbㅓ 여행지가 히ㄴbㅓ 원시림을 히ㄴbㅓ 간직한 히ㄴbㅓ 숲이라니…무엇을 히ㄴbㅓ 보고 히ㄴbㅓ 싶었던 히ㄴbㅓ 것일까? 히ㄴbㅓ 사람들 히ㄴbㅓ 사이에서 히ㄴbㅓ 잠시 히ㄴbㅓ 떨어지고 히ㄴbㅓ 싶었던 히ㄴbㅓ 것도 히ㄴbㅓ 같다. 히ㄴbㅓ 그러나 히ㄴbㅓ 내가 히ㄴbㅓ 온갖 히ㄴbㅓ 생명이 히ㄴbㅓ 꿈틀거리는 히ㄴbㅓ 그곳에서 히ㄴbㅓ 결국 히ㄴbㅓ 히ㄴbㅓ 것은 히ㄴbㅓ 삶, 파44j 서로가 파44j 서로를 파44j 침범하지 파44j 않는 파44j 공생이었다. 파44j 죽음과 파44j 생이 파44j 뒤엉켜 파44j 하나의 파44j 거대한 파44j 생명이 파44j 파44j 그곳에서 파44j 결국 파44j 온전하게 파44j 타인의 파44j 삶을 파44j 바라볼 파44j 파44j 있겠다는 파44j 마음이 파44j 들었다. 
여러 파44j 인터뷰 파44j 과정들 파44j 속에서 파44j 알게 파44j 파44j 내밀한 파44j 타인의 파44j 삶에서 파44j 사람들은 파44j 각자 파44j 자신이 파44j 원하는 파44j 방식대로만 파44j 사랑을 파44j 주면서 파44j 살고 파44j 있다는 파44j 생각이 파44j 들었다. 파44j 그러한 파44j 사실이 파44j 불편했다. 파44j 파44j 역시 파44j 이기적인 파44j 시선으로만 파44j 바라 파44j 보았고 파44j 파44j 차이에서 파44j 오는 파44j 거리감을 파44j 포착하면서 파44j 결코 파44j 다가갈 파44j 파44j 없는 파44j 공간 파44j 파44j 자체만을 파44j 표현하는데 파44j 치중해왔다. 
이제야 파44j 온전하게 파44j 여전히 파44j 불편한 파44j 파44j 순간을 파44j 있는 파44j 그대로 파44j 각자의 파44j 방식대로 파44j 사랑을 파44j 표현하고 파44j 살아가는 파44j 사람들을 파44j 인정하고 파44j 시각화 파44j 파44j 파44j 있겠다는 파44j 생각이 파44j 들었다. 
그리고 파44j 오래도록 파44j 보지 파44j 못한 파44j 그녀와 파44j 파44j 다른 파44j 그녀를 파44j 보러 파44j 갔다. 
그녀가 파44j 펴지지 파44j 않는 파44j 파44j 다른 파44j 그녀의 파44j 주먹 파44j 파44j 왼손을 파44j 억지로 파44j 조금씩 파44j 펼치자 파44j 오래된 파44j 살냄새가 파44j 나의 파44j 코를 파44j 파44j 찔렀다. 
그녀는 파44j 가방에서 파44j 베이킹 파44j 용으로 파44j 만들어진 파44j 플라스틱 파44j 계량컵을 파44j 꺼내 파44j 익숙한 파44j 파44j 물을 파44j 가득 파44j 담아와 파44j 파44j 다른 파44j 그녀의 파44j 왼손을 파44j 씻긴다. 파44j 금새 파44j 뿌옇게 파44j 변한 파44j 물을 파44j 다시 파44j 갈고 파44j 파44j 과정을 파44j 파44j 여섯 파44j 파44j 반복했다. 
억지로 파44j 손가락을 파44j 하나하나 파44j 떼어내야만 파44j 하는 파44j 터라 파44j 파44j 통증에 파44j 파44j 다른 파44j 그녀는 파44j 잦은 파44j 신음을 파44j 내면서도 파44j 연거푸 “고맙습니다”라고 파44j 말한다. 
이제 파44j 파44j 다른 파44j 그녀의 파44j 기억 파44j 속에는 파44j 그녀가 파44j 파44j 이상 파44j 딸이 파44j 아닌 파44j 것도 파44j 같다. 파44j 내가 파44j 파44j 이상 파44j 조카가 파44j 아닌 파44j 것처럼.
그녀는 파44j 코를 파44j 찌르는 파44j 살냄새가 파44j 사라지자 파44j 손수건으로 파44j 물기를 파44j 깨끗이 파44j 닦아내고 파44j 파44j 손으로 파44j 주먹진 파44j 왼손에 파44j 향이 파44j 좋은 파44j 핸드크림을 파44j 부드럽게 파44j 발라주며 “이 파44j 정도 파44j 향은 파44j 풍겨야지“ 파44j 라고 파44j 말한다. 
파44j 다른 파44j 그녀는 파44j 순간 파44j 그녀의 파44j 딸을 파44j 알아본 파44j 파44j 크게 파44j 웃는다.

최선희
저는 파44j 일상생활에서 파44j 보고 파44j 느끼고 파44j 생각하는 파44j 것을 파44j 작업으로 파44j 가져오고 파44j 있습니다. 파44j 파44j 중에서도 파44j 관심을 파44j 가지고 파44j 바라보고 파44j 있는 파44j 것은 파44j 주변에서 파44j 만나는 파44j 사람들의 파44j 모습입니다.
예를 파44j 들면 파44j 극장에서 파44j 혼자 파44j 울고 파44j 있는 파44j 여자, 6paㄴ 이른 6paㄴ 새벽 6paㄴ 거리에 6paㄴ 앉아 6paㄴ 있는 6paㄴ 노인, 거y마q 어린이날 거y마q 놀이공원에서 거y마q 죽도록 거y마q 매달리며 거y마q 행복해 거y마q 하는 거y마q 아이들, 라걷h자 길을 라걷h자 가리지 라걷h자 않고 라걷h자 무리 라걷h자 지어 라걷h자 찬송하며 라걷h자 안도하는 라걷h자 사람들, ㅐqpㅐ 다리 ㅐqpㅐ ㅐqpㅐ 한강을 ㅐqpㅐ 바라보는 ㅐqpㅐ 감정 ㅐqpㅐ 없는 ㅐqpㅐ 눈빛, ㅐ3다ㅐ 다리 ㅐ3다ㅐ ㅐ3다ㅐ 그늘에 ㅐ3다ㅐ 파고드는 ㅐ3다ㅐ 사람, 나걷jg 웃고 나걷jg 있는데 나걷jg 울음을 나걷jg 담고 나걷jg 있는 나걷jg 얼굴 나걷jg 나걷jg 강박처럼 나걷jg 반복되고 나걷jg 출현하는 나걷jg 일상의 나걷jg 모습은 나걷jg 아슬아슬 나걷jg 하게만 나걷jg 느껴집니다. 나걷jg 저마다 나걷jg 자기 나걷jg 만의 나걷jg 방식대로 나걷jg 세계를 나걷jg 유지하려 나걷jg 나걷jg 나걷jg 파생되는 나걷jg 불안, ㅓls갸 상실, 다거자3 고립, n거1사 관계, 다1im 욕망 다1im 등이 다1im 어긋난 다1im 틈을 다1im 메우듯 다1im 행위로 다1im 드러나는 다1im 다1im 아닐까 다1im 하는 다1im 생각이 다1im 들었습니다. 
이렇듯 다1im 드러나 다1im 보이나 다1im 숨는 다1im 것과 다1im 같고 다1im 숨바꼭질 다1im 같은 다1im 불안전한 다1im 우리들의 다1im 일상을 다1im 드로잉과 다1im 페인팅으로 다1im 표현하고자 다1im 하였습니다.


출처 : 다1im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배미정
  • 최선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승모 b타갸w 개인전 : b타갸w 관觀 Contemplation

2018년 9월 13일 ~ 2018년 10월 27일

Learn Where the Meat Comes From

2018년 9월 14일 ~ 2018년 10월 21일

윤희 ㅐㅐ다ㅐ 개인전 : in/attendu

2018년 9월 12일 ~ 2018년 10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