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미정, 최선희 : 오늘 녹는다

플레이스막

2018년 7월 14일 ~ 2018년 7월 29일

회화의 갸c아ㅈ 시선이 갸c아ㅈ 머무는 갸c아ㅈ
송윤섭

오늘 갸c아ㅈ 녹는다
오늘도 갸c아ㅈ 어김없이 갸c아ㅈ 갸c아ㅈ 하루의 갸c아ㅈ 일상이 갸c아ㅈ 반복된다. 갸c아ㅈ 반복된 갸c아ㅈ 일상은 갸c아ㅈ 평온함의 갸c아ㅈ 연속인 갸c아ㅈ 갸c아ㅈ 보인다. 갸c아ㅈ 버스를 갸c아ㅈ 기다리는 갸c아ㅈ 사람들, 5ㅓ하i 등가방을 5ㅓ하i 지고 5ㅓ하i 발걸음을 5ㅓ하i 재촉하듯 5ㅓ하i 걷는 5ㅓ하i 학생들, l하파f 강아지와 l하파f 함께 l하파f 동네를 l하파f 산책하는 l하파f 사람들, 다ㅐ카r 상점에서 다ㅐ카r 물건을 다ㅐ카r 사고 다ㅐ카r 파는 다ㅐ카r 사람들… 다ㅐ카r 이처럼 다ㅐ카r 차분하게 다ㅐ카r 움직이는 다ㅐ카r 일상은 다ㅐ카r 저마다 다ㅐ카r 삶을 다ㅐ카r 지탱하고 다ㅐ카r 유지하려는 다ㅐ카r 물속의 다ㅐ카r 숨겨진 다ㅐ카r 발길질이 다ㅐ카r 있기에 다ㅐ카r 가능한 다ㅐ카r 것은 다ㅐ카r 아닐까. 다ㅐ카r 미세한 다ㅐ카r 온도 다ㅐ카r 자극에도 다ㅐ카r 얼음의 다ㅐ카r 상태가 다ㅐ카r 변하듯이 다ㅐ카r 삶은 다ㅐ카r 크고 다ㅐ카r 작은 다ㅐ카r 변화의 다ㅐ카r 연속이다. 다ㅐ카r 독일의 다ㅐ카r 철학자 다ㅐ카r 다ㅐ카r 야스퍼스(Karl Jaspers)는 다ㅐ카r 인간은 다ㅐ카r 갖가지 다ㅐ카r 상황(situation)속에 다ㅐ카r 놓이며 다ㅐ카r 생을 다ㅐ카r 영위한다고 다ㅐ카r 말한다. 다ㅐ카r 다ㅐ카r 상황은 다ㅐ카r 끊임없이 다ㅐ카r 운동하며 다ㅐ카r 변화한다. 다ㅐ카r 우리는 다ㅐ카r 이렇게 다ㅐ카r 변화하는 다ㅐ카r 상황을 다ㅐ카r 극복하거나 다ㅐ카r 피하기도 다ㅐ카r 하지만 다ㅐ카r 고뇌, ㅐjh1 죄악, 7x파하 죽음, ifi마 고통, ㅐ거나하 생존 ㅐ거나하 등과 ㅐ거나하 같은 ㅐ거나하 피할 ㅐ거나하 ㅐ거나하 없는 ㅐ거나하 사태, m바kl m바kl 한계상황(Grenzsituation)에 m바kl 직면하기도 m바kl 한다. 
<오늘 m바kl 녹는다>는 m바kl 삶에서 m바kl 지금 m바kl 우리가 m바kl 직면한 m바kl 끊임 m바kl 없는 m바kl 변화와 m바kl 자극 m바kl 그리고 m바kl 이를 m바kl 대하는 m바kl 저마다의 m바kl 모습에 m바kl 대한 m바kl 은유이다. m바kl 이번 m바kl 전시는 m바kl 배미정 m바kl 그리고 m바kl 최선희 m바kl 작가의 m바kl 시선으로 m바kl 바라본 m바kl 다양한 m바kl 삶의 m바kl 순간을 m바kl 담은 m바kl 회화 m바kl 작품과 m바kl 말로 m바kl 형용할 m바kl m바kl 없는 m바kl 내밀함을 m바kl 드로잉으로 m바kl 대화하듯 m바kl 서로 m바kl 주고 m바kl 받은 ‘대화-드로잉’으로 m바kl 구성된다.

바라보기의 m바kl 효과
배미정, 타카거c 최선희의 타카거c 작업은 타카거c 바라보기로부터 타카거c 시작한다. 타카거c 주변의 타카거c 장소, 기77바 사람들, 9l마ㅓ 소소한 9l마ㅓ 일상의 9l마ㅓ 사건들을 9l마ㅓ 차분히 9l마ㅓ 관조하듯이 9l마ㅓ 바라본다. 9l마ㅓ 라캉은 9l마ㅓ 거울 9l마ㅓ 단계에서 9l마ㅓ 바라보기의 9l마ㅓ 효과를 9l마ㅓ 설명하며 9l마ㅓ 동물실험의 9l마ㅓ 예를 9l마ㅓ 든다. 9l마ㅓ 실험에 9l마ㅓ 따르면 9l마ㅓ 암비둘기의 9l마ㅓ 생식선 9l마ㅓ 발달은 9l마ㅓ 성에 9l마ㅓ 관계없이 9l마ㅓ 같은 9l마ㅓ 종류의 9l마ㅓ 비둘기를 9l마ㅓ 바라보는 9l마ㅓ 것만으로도 9l마ㅓ 성숙한다고 9l마ㅓ 한다. 9l마ㅓ 즉, 9ㅐtㅐ 바라보기를 9ㅐtㅐ 통해 9ㅐtㅐ 동일화 9ㅐtㅐ 되어 9ㅐtㅐ 가는 9ㅐtㅐ 것이다. 9ㅐtㅐ 아이는 9ㅐtㅐ 거울단계에서 9ㅐtㅐ 바라보기를 9ㅐtㅐ 통해 9ㅐtㅐ 자신과 9ㅐtㅐ 타자를 9ㅐtㅐ 동일시 9ㅐtㅐ 하면서 9ㅐtㅐ 자신의 9ㅐtㅐ 욕망을 9ㅐtㅐ 타자에 9ㅐtㅐ 종속시킨다. 
배미정 9ㅐtㅐ 작가는 9ㅐtㅐ 바라보기를 9ㅐtㅐ 통해 9ㅐtㅐ 타인의 9ㅐtㅐ 시선에 9ㅐtㅐ 가까워 9ㅐtㅐ 지기를 9ㅐtㅐ 기대하지만 9ㅐtㅐ 반대로 9ㅐtㅐ 타인과 9ㅐtㅐ 자신의 9ㅐtㅐ 시선 9ㅐtㅐ 사이의 9ㅐtㅐ 간극을 9ㅐtㅐ 확인한다. 9ㅐtㅐ 그는 9ㅐtㅐ 개인전 <애정지도>(2012.12.26~2013.01.01 9ㅐtㅐ 갤러리 9ㅐtㅐ 도스)에서 9ㅐtㅐ 불특정 9ㅐtㅐ 다수를 9ㅐtㅐ 인터뷰하고 9ㅐtㅐ 그들만의 9ㅐtㅐ 마음의 9ㅐtㅐ 장소를 9ㅐtㅐ 직접 9ㅐtㅐ 찾아가 9ㅐtㅐ 이를 9ㅐtㅐ 회화로 9ㅐtㅐ 표현하였다. 9ㅐtㅐ 그는 9ㅐtㅐ 인터뷰에서 9ㅐtㅐ 사람들이 9ㅐtㅐ 말한 9ㅐtㅐ 장소와 9ㅐtㅐ 느낌을 9ㅐtㅐ 최대한 9ㅐtㅐ 표현하려고 9ㅐtㅐ 하였지만 ‘타인의 9ㅐtㅐ 삶은 9ㅐtㅐ 어느 9ㅐtㅐ 누구에게나 9ㅐtㅐ 쉽게 9ㅐtㅐ 다가설 9ㅐtㅐ 9ㅐtㅐ 없는 9ㅐtㅐ 판타지가 9ㅐtㅐ 되어 9ㅐtㅐ 버린다’ 9ㅐtㅐ 9ㅐtㅐ 말한다. 9ㅐtㅐ 이러한 9ㅐtㅐ 시선의 9ㅐtㅐ 간극은 9ㅐtㅐ 그의 9ㅐtㅐ 회화 9ㅐtㅐ 공간이 9ㅐtㅐ 예측할 9ㅐtㅐ 9ㅐtㅐ 없이 9ㅐtㅐ 분할되고 9ㅐtㅐ 어지럽게 9ㅐtㅐ 부유하는 9ㅐtㅐ 비현실적 9ㅐtㅐ 세계를 9ㅐtㅐ 연출하는 9ㅐtㅐ 효과를 9ㅐtㅐ 만들며 9ㅐtㅐ 인터뷰 9ㅐtㅐ 대상자들의 9ㅐtㅐ 기억 9ㅐtㅐ 속에 9ㅐtㅐ 존재하는 9ㅐtㅐ 무의식의 9ㅐtㅐ 장소로 9ㅐtㅐ 우리를 9ㅐtㅐ 이끈다. 
최선희 9ㅐtㅐ 작가의 9ㅐtㅐ 바라보기는 9ㅐtㅐ 타자 9ㅐtㅐ 9ㅐtㅐ 자신의 9ㅐtㅐ 발견이며 9ㅐtㅐ 자신 9ㅐtㅐ 속에 9ㅐtㅐ 존재하는 9ㅐtㅐ 타자의 9ㅐtㅐ 표출이다. 9ㅐtㅐ 예를 9ㅐtㅐ 들어 9ㅐtㅐ 그가 9ㅐtㅐ 그림의 9ㅐtㅐ 소재로 9ㅐtㅐ 언급한 9ㅐtㅐ 극장에서 9ㅐtㅐ 혼자 9ㅐtㅐ 울고 9ㅐtㅐ 있는 9ㅐtㅐ 여자, os나v 놀이공원에서 os나v 죽도록 os나v 행복해 os나v 하는 os나v 아이들, th다ㅐ 다리 th다ㅐ 위에서 th다ㅐ 감정없이 th다ㅐ 한강을 th다ㅐ 바라보는 th다ㅐ 눈빛은 th다ㅐ 자신과 th다ㅐ 타자를 th다ㅐ 동일시 th다ㅐ 하면서 th다ㅐ 발견되는 th다ㅐ 불안, ㅓ8gd 상실, ㅈ쟏f걷 고립, k으o다 관계, 5k카자 욕망 5k카자 등과 5k카자 같은 5k카자 우리의 5k카자 내밀한 5k카자 모습들이다. 5k카자 이러한 5k카자 바라보기를 5k카자 통한 5k카자 동일시는 5k카자 경계를 5k카자 모호하게 5k카자 만드는 5k카자 효과를 5k카자 준다. 5k카자 화폭에서 5k카자 표현된 5k카자 내밀함은 5k카자 인물의 5k카자 표정이 5k카자 아닌 5k카자 배경의 5k카자 형상과 5k카자 색을 5k카자 통해 5k카자 느껴지기도 5k카자 하고, rd가걷 때로는 rd가걷 인물과 rd가걷 배경의 rd가걷 경계가 rd가걷 뭉개지고 rd가걷 모호해지면서 rd가걷 하나의 rd가걷 추상으로 rd가걷 보이기도 rd가걷 한다.  

화면의 rd가걷 구성 : rd가걷 공간, 나32아 사람, 마5n바
아무 마5n바 일도 마5n바 일어나지 마5n바 않은 마5n바 마5n바 같은 마5n바 회색 마5n바 모노톤의 마5n바 공간 마5n바 마5n바 마5n바 멀리 마5n바 마5n바 사람이 마5n바 서있다 <보금자리>(2013). 마5n바 최선희의 마5n바 회화는 마5n바 공간과 마5n바 인물로 마5n바 구성되지만 마5n바 마5n바 어느 마5n바 것도 마5n바 구체적인 마5n바 정보를 마5n바 주지는 마5n바 않는다. 마5n바 인물은 마5n바 공간 마5n바 속에서 마5n바 멀리 마5n바 혼자 마5n바 서있으며 마5n바 희미하게 마5n바 사라질 마5n바 마5n바 같은 마5n바 미미한 마5n바 존재감을 마5n바 보인다. 마5n바 마5n바 인물의 마5n바 위치로 마5n바 작가의 마5n바 시선은 마5n바 그림 마5n바 밖에서 마5n바 조용히 마5n바 바라보고 마5n바 있음을 마5n바 알려주고 마5n바 그림을 마5n바 보는 마5n바 우리에게도 마5n바 거리를 마5n바 두고 마5n바 바라보기를 마5n바 요구하는 마5n바 마5n바 하다. 마5n바 짧은 마5n바 제목을 마5n바 보고 마5n바 그림을 마5n바 다시 마5n바 본다. 마5n바 멀어서 마5n바 마5n바 마5n바 없는 마5n바 인물의 마5n바 표정은 마5n바 되려 마5n바 절제된 마5n바 회색 마5n바 톤의 마5n바 배경 마5n바 전체를 마5n바 통해 마5n바 선명하게 마5n바 환원된다. 마5n바 배경과 마5n바 형상의 마5n바 경계가 마5n바 모호해진 마5n바 그의 마5n바 회화는 마5n바 절제된 마5n바 마5n바 차분하게 마5n바 표현된 마5n바 색조와 마5n바 뒤섞이고 마5n바 종국엔 마5n바 하나의 마5n바 거대한 마5n바 감정의 마5n바 덩어리로 마5n바 다가온다. 
배미정의 마5n바 인터뷰 마5n바 작업은 마5n바 분할된 마5n바 평면 마5n바 위에 마5n바 여러 마5n바 이미지들이 마5n바 콜라쥬와 마5n바 같이 마5n바 복잡하게 마5n바 구성되면서 마5n바 초현실적 마5n바 세계를 마5n바 연출한다<37˚51´26.41˝N, 126˚92´72.27˝E 0i다w 어디 0i다w 가서 0i다w 쉬라고!>(2012). 0i다w 이는 0i다w 인터뷰 0i다w 대상자와 0i다w 자신이 0i다w 가진 0i다w 시선의 0i다w 차이, 아8자2 그리고 아8자2 기억의 아8자2 파편과 아8자2 왜곡에 아8자2 기인한 아8자2 결과일 아8자2 것이다. 아8자2 또한 아8자2 형광빛의 아8자2 화려한 아8자2 색감은 아8자2 마치 아8자2 빛에 아8자2 과다 아8자2 노출되어 아8자2 훼손된 아8자2 필름과 아8자2 같이 아8자2 기억이 아8자2 인화된 아8자2 사진의 아8자2 인상을 아8자2 주기도 아8자2 한다. 아8자2 반면에 <틀니 아8자2 손질하는 아8자2 아저씨>(2018)와 아8자2 같이 아8자2 인터뷰를 아8자2 하지 아8자2 않고 아8자2 자신의 아8자2 시선을 아8자2 직접 아8자2 투영한 아8자2 그의 아8자2 최근 아8자2 작업들은 아8자2 분할된 아8자2 면과 아8자2 이미지들의 아8자2 레이어가 아8자2 사라지고 아8자2 나무와 아8자2 새, 걷0바1 그리고 걷0바1 사람들로 걷0바1 이루어진 걷0바1 판타지적 걷0바1 구성에 걷0바1 화려한 걷0바1 색감이 걷0바1 더해져 걷0바1 동화적 걷0바1 분위기를 걷0바1 자아낸다.

다시 걷0바1 사람 걷0바1 그리고 걷0바1
배미정, y나걷0 최선희의 y나걷0 회화는 y나걷0 분할되고 y나걷0 뒤섞인 y나걷0 초현실적 y나걷0 구성, 5r가a 모호하고 5r가a 몽롱한 5r가a 추상적 5r가a 공간 5r가a 그리고 5r가a 강렬함과 5r가a 절제 5r가a 양극단의 5r가a 비현실적 5r가a 색채 5r가a 등으로 5r가a 표현되면서 5r가a 우리를 5r가a 무의식의 5r가a 세계로 5r가a 이끄는 5r가a 5r가a 하지만, x9h3 x9h3 회화 x9h3 공간에 x9h3 숨겨진 x9h3 x9h3 놓여진 x9h3 사람의 x9h3 존재는 x9h3 우리가 x9h3 바라보고 x9h3 있는 x9h3 곳이 x9h3 현실임을 x9h3 환기 x9h3 시켜준다. x9h3 그들의 x9h3 바라보기는 x9h3 삶에 x9h3 대한 x9h3 애정과 x9h3 사람에 x9h3 대한 x9h3 사랑이 x9h3 담긴 x9h3 따뜻한 x9h3 시선이다. x9h3 그리고 x9h3 주변의 x9h3 모든 x9h3 존재를 x9h3 인식하고 x9h3 각각의 x9h3 소중함을 x9h3 찾는 x9h3 시선이다. x9h3 배미정, ㅈt다ㅈ 최선희는 ㅈt다ㅈ 자신들의 ㅈt다ㅈ 회화를 ㅈt다ㅈ 통해 ㅈt다ㅈ 삶에 ㅈt다ㅈ 대한 ㅈt다ㅈ 따뜻한 ㅈt다ㅈ 시선과 ㅈt다ㅈ 태도를 ㅈt다ㅈ 전하고 ㅈt다ㅈ 싶은지도 ㅈt다ㅈ 모른다.


작가노트

배미정
1년 ㅈt다ㅈ ㅈt다ㅈ 정도 ㅈt다ㅈ 전에 ㅈt다ㅈ 야쿠시마 ㅈt다ㅈ 숲에 ㅈt다ㅈ 다녀왔다. 
해외여행이 ㅈt다ㅈ 처음인 ㅈt다ㅈ 내가 ㅈt다ㅈ 즉흥적으로 ㅈt다ㅈ 결정한 ㅈt다ㅈ 여행지가 ㅈt다ㅈ 원시림을 ㅈt다ㅈ 간직한 ㅈt다ㅈ 숲이라니…무엇을 ㅈt다ㅈ 보고 ㅈt다ㅈ 싶었던 ㅈt다ㅈ 것일까? ㅈt다ㅈ 사람들 ㅈt다ㅈ 사이에서 ㅈt다ㅈ 잠시 ㅈt다ㅈ 떨어지고 ㅈt다ㅈ 싶었던 ㅈt다ㅈ 것도 ㅈt다ㅈ 같다. ㅈt다ㅈ 그러나 ㅈt다ㅈ 내가 ㅈt다ㅈ 온갖 ㅈt다ㅈ 생명이 ㅈt다ㅈ 꿈틀거리는 ㅈt다ㅈ 그곳에서 ㅈt다ㅈ 결국 ㅈt다ㅈ ㅈt다ㅈ 것은 ㅈt다ㅈ 삶, ㅓ걷타쟏 서로가 ㅓ걷타쟏 서로를 ㅓ걷타쟏 침범하지 ㅓ걷타쟏 않는 ㅓ걷타쟏 공생이었다. ㅓ걷타쟏 죽음과 ㅓ걷타쟏 생이 ㅓ걷타쟏 뒤엉켜 ㅓ걷타쟏 하나의 ㅓ걷타쟏 거대한 ㅓ걷타쟏 생명이 ㅓ걷타쟏 ㅓ걷타쟏 그곳에서 ㅓ걷타쟏 결국 ㅓ걷타쟏 온전하게 ㅓ걷타쟏 타인의 ㅓ걷타쟏 삶을 ㅓ걷타쟏 바라볼 ㅓ걷타쟏 ㅓ걷타쟏 있겠다는 ㅓ걷타쟏 마음이 ㅓ걷타쟏 들었다. 
여러 ㅓ걷타쟏 인터뷰 ㅓ걷타쟏 과정들 ㅓ걷타쟏 속에서 ㅓ걷타쟏 알게 ㅓ걷타쟏 ㅓ걷타쟏 내밀한 ㅓ걷타쟏 타인의 ㅓ걷타쟏 삶에서 ㅓ걷타쟏 사람들은 ㅓ걷타쟏 각자 ㅓ걷타쟏 자신이 ㅓ걷타쟏 원하는 ㅓ걷타쟏 방식대로만 ㅓ걷타쟏 사랑을 ㅓ걷타쟏 주면서 ㅓ걷타쟏 살고 ㅓ걷타쟏 있다는 ㅓ걷타쟏 생각이 ㅓ걷타쟏 들었다. ㅓ걷타쟏 그러한 ㅓ걷타쟏 사실이 ㅓ걷타쟏 불편했다. ㅓ걷타쟏 ㅓ걷타쟏 역시 ㅓ걷타쟏 이기적인 ㅓ걷타쟏 시선으로만 ㅓ걷타쟏 바라 ㅓ걷타쟏 보았고 ㅓ걷타쟏 ㅓ걷타쟏 차이에서 ㅓ걷타쟏 오는 ㅓ걷타쟏 거리감을 ㅓ걷타쟏 포착하면서 ㅓ걷타쟏 결코 ㅓ걷타쟏 다가갈 ㅓ걷타쟏 ㅓ걷타쟏 없는 ㅓ걷타쟏 공간 ㅓ걷타쟏 ㅓ걷타쟏 자체만을 ㅓ걷타쟏 표현하는데 ㅓ걷타쟏 치중해왔다. 
이제야 ㅓ걷타쟏 온전하게 ㅓ걷타쟏 여전히 ㅓ걷타쟏 불편한 ㅓ걷타쟏 ㅓ걷타쟏 순간을 ㅓ걷타쟏 있는 ㅓ걷타쟏 그대로 ㅓ걷타쟏 각자의 ㅓ걷타쟏 방식대로 ㅓ걷타쟏 사랑을 ㅓ걷타쟏 표현하고 ㅓ걷타쟏 살아가는 ㅓ걷타쟏 사람들을 ㅓ걷타쟏 인정하고 ㅓ걷타쟏 시각화 ㅓ걷타쟏 ㅓ걷타쟏 ㅓ걷타쟏 있겠다는 ㅓ걷타쟏 생각이 ㅓ걷타쟏 들었다. 
그리고 ㅓ걷타쟏 오래도록 ㅓ걷타쟏 보지 ㅓ걷타쟏 못한 ㅓ걷타쟏 그녀와 ㅓ걷타쟏 ㅓ걷타쟏 다른 ㅓ걷타쟏 그녀를 ㅓ걷타쟏 보러 ㅓ걷타쟏 갔다. 
그녀가 ㅓ걷타쟏 펴지지 ㅓ걷타쟏 않는 ㅓ걷타쟏 ㅓ걷타쟏 다른 ㅓ걷타쟏 그녀의 ㅓ걷타쟏 주먹 ㅓ걷타쟏 ㅓ걷타쟏 왼손을 ㅓ걷타쟏 억지로 ㅓ걷타쟏 조금씩 ㅓ걷타쟏 펼치자 ㅓ걷타쟏 오래된 ㅓ걷타쟏 살냄새가 ㅓ걷타쟏 나의 ㅓ걷타쟏 코를 ㅓ걷타쟏 ㅓ걷타쟏 찔렀다. 
그녀는 ㅓ걷타쟏 가방에서 ㅓ걷타쟏 베이킹 ㅓ걷타쟏 용으로 ㅓ걷타쟏 만들어진 ㅓ걷타쟏 플라스틱 ㅓ걷타쟏 계량컵을 ㅓ걷타쟏 꺼내 ㅓ걷타쟏 익숙한 ㅓ걷타쟏 ㅓ걷타쟏 물을 ㅓ걷타쟏 가득 ㅓ걷타쟏 담아와 ㅓ걷타쟏 ㅓ걷타쟏 다른 ㅓ걷타쟏 그녀의 ㅓ걷타쟏 왼손을 ㅓ걷타쟏 씻긴다. ㅓ걷타쟏 금새 ㅓ걷타쟏 뿌옇게 ㅓ걷타쟏 변한 ㅓ걷타쟏 물을 ㅓ걷타쟏 다시 ㅓ걷타쟏 갈고 ㅓ걷타쟏 ㅓ걷타쟏 과정을 ㅓ걷타쟏 ㅓ걷타쟏 여섯 ㅓ걷타쟏 ㅓ걷타쟏 반복했다. 
억지로 ㅓ걷타쟏 손가락을 ㅓ걷타쟏 하나하나 ㅓ걷타쟏 떼어내야만 ㅓ걷타쟏 하는 ㅓ걷타쟏 터라 ㅓ걷타쟏 ㅓ걷타쟏 통증에 ㅓ걷타쟏 ㅓ걷타쟏 다른 ㅓ걷타쟏 그녀는 ㅓ걷타쟏 잦은 ㅓ걷타쟏 신음을 ㅓ걷타쟏 내면서도 ㅓ걷타쟏 연거푸 “고맙습니다”라고 ㅓ걷타쟏 말한다. 
이제 ㅓ걷타쟏 ㅓ걷타쟏 다른 ㅓ걷타쟏 그녀의 ㅓ걷타쟏 기억 ㅓ걷타쟏 속에는 ㅓ걷타쟏 그녀가 ㅓ걷타쟏 ㅓ걷타쟏 이상 ㅓ걷타쟏 딸이 ㅓ걷타쟏 아닌 ㅓ걷타쟏 것도 ㅓ걷타쟏 같다. ㅓ걷타쟏 내가 ㅓ걷타쟏 ㅓ걷타쟏 이상 ㅓ걷타쟏 조카가 ㅓ걷타쟏 아닌 ㅓ걷타쟏 것처럼.
그녀는 ㅓ걷타쟏 코를 ㅓ걷타쟏 찌르는 ㅓ걷타쟏 살냄새가 ㅓ걷타쟏 사라지자 ㅓ걷타쟏 손수건으로 ㅓ걷타쟏 물기를 ㅓ걷타쟏 깨끗이 ㅓ걷타쟏 닦아내고 ㅓ걷타쟏 ㅓ걷타쟏 손으로 ㅓ걷타쟏 주먹진 ㅓ걷타쟏 왼손에 ㅓ걷타쟏 향이 ㅓ걷타쟏 좋은 ㅓ걷타쟏 핸드크림을 ㅓ걷타쟏 부드럽게 ㅓ걷타쟏 발라주며 “이 ㅓ걷타쟏 정도 ㅓ걷타쟏 향은 ㅓ걷타쟏 풍겨야지“ ㅓ걷타쟏 라고 ㅓ걷타쟏 말한다. 
ㅓ걷타쟏 다른 ㅓ걷타쟏 그녀는 ㅓ걷타쟏 순간 ㅓ걷타쟏 그녀의 ㅓ걷타쟏 딸을 ㅓ걷타쟏 알아본 ㅓ걷타쟏 ㅓ걷타쟏 크게 ㅓ걷타쟏 웃는다.

최선희
저는 ㅓ걷타쟏 일상생활에서 ㅓ걷타쟏 보고 ㅓ걷타쟏 느끼고 ㅓ걷타쟏 생각하는 ㅓ걷타쟏 것을 ㅓ걷타쟏 작업으로 ㅓ걷타쟏 가져오고 ㅓ걷타쟏 있습니다. ㅓ걷타쟏 ㅓ걷타쟏 중에서도 ㅓ걷타쟏 관심을 ㅓ걷타쟏 가지고 ㅓ걷타쟏 바라보고 ㅓ걷타쟏 있는 ㅓ걷타쟏 것은 ㅓ걷타쟏 주변에서 ㅓ걷타쟏 만나는 ㅓ걷타쟏 사람들의 ㅓ걷타쟏 모습입니다.
예를 ㅓ걷타쟏 들면 ㅓ걷타쟏 극장에서 ㅓ걷타쟏 혼자 ㅓ걷타쟏 울고 ㅓ걷타쟏 있는 ㅓ걷타쟏 여자, ud쟏8 이른 ud쟏8 새벽 ud쟏8 거리에 ud쟏8 앉아 ud쟏8 있는 ud쟏8 노인, 다차나y 어린이날 다차나y 놀이공원에서 다차나y 죽도록 다차나y 매달리며 다차나y 행복해 다차나y 하는 다차나y 아이들, ㅈwsl 길을 ㅈwsl 가리지 ㅈwsl 않고 ㅈwsl 무리 ㅈwsl 지어 ㅈwsl 찬송하며 ㅈwsl 안도하는 ㅈwsl 사람들, i파하l 다리 i파하l i파하l 한강을 i파하l 바라보는 i파하l 감정 i파하l 없는 i파하l 눈빛, jㅈ1으 다리 jㅈ1으 jㅈ1으 그늘에 jㅈ1으 파고드는 jㅈ1으 사람, 걷32a 웃고 걷32a 있는데 걷32a 울음을 걷32a 담고 걷32a 있는 걷32a 얼굴 걷32a 걷32a 강박처럼 걷32a 반복되고 걷32a 출현하는 걷32a 일상의 걷32a 모습은 걷32a 아슬아슬 걷32a 하게만 걷32a 느껴집니다. 걷32a 저마다 걷32a 자기 걷32a 만의 걷32a 방식대로 걷32a 세계를 걷32a 유지하려 걷32a 걷32a 걷32a 파생되는 걷32a 불안, 6js8 상실, oj사9 고립, 라fnd 관계, rboㅓ 욕망 rboㅓ 등이 rboㅓ 어긋난 rboㅓ 틈을 rboㅓ 메우듯 rboㅓ 행위로 rboㅓ 드러나는 rboㅓ rboㅓ 아닐까 rboㅓ 하는 rboㅓ 생각이 rboㅓ 들었습니다. 
이렇듯 rboㅓ 드러나 rboㅓ 보이나 rboㅓ 숨는 rboㅓ 것과 rboㅓ 같고 rboㅓ 숨바꼭질 rboㅓ 같은 rboㅓ 불안전한 rboㅓ 우리들의 rboㅓ 일상을 rboㅓ 드로잉과 rboㅓ 페인팅으로 rboㅓ 표현하고자 rboㅓ 하였습니다.


출처 : rboㅓ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배미정
  • 최선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선구 : ju나o 무너지는 ju나o 평온 Crumbling tranquility

2018년 12월 5일 ~ 2018년 12월 16일

정글짐 Jungle Gym

2018년 12월 6일 ~ 2019년 1월 13일

미장센: ㅐ히ㅐj 이미지의 ㅐ히ㅐj 역사

2018년 12월 5일 ~ 2019년 4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