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한나 : Hidden Light

갤러리도스 본관

April 14, 2021 ~ April 20, 2021

틈을 갸jmㅈ 만들고 갸jmㅈ 틈을 갸jmㅈ 메우다
갤러리도스 갸jmㅈ 큐레이터 갸jmㅈ 김치현

작가는 갸jmㅈ 자신이 갸jmㅈ 기대고 갸jmㅈ 있는 갸jmㅈ 벽에서 갸jmㅈ 세상과 갸jmㅈ 연결되리라 갸jmㅈ 믿던 갸jmㅈ 환상과 갸jmㅈ 지난 갸jmㅈ 순간을 갸jmㅈ 돌이 갸jmㅈ 켰을 갸jmㅈ 갸jmㅈ 마주하는 갸jmㅈ 매정한 갸jmㅈ 단절을 갸jmㅈ 읽는다. 갸jmㅈ 깊은 갸jmㅈ 갸jmㅈ 다세대 갸jmㅈ 주택의 갸jmㅈ 표면을 갸jmㅈ 밝히고 갸jmㅈ 벽과 갸jmㅈ 갸jmㅈ 사이를 갸jmㅈ 채우고 갸jmㅈ 있는 갸jmㅈ 형광등의 갸jmㅈ 불빛은 갸jmㅈ 콘크리트 갸jmㅈ 상자 갸jmㅈ 안에 갸jmㅈ 살아가고 갸jmㅈ 있을 갸jmㅈ 사람을 갸jmㅈ 당장 갸jmㅈ 품어주는 갸jmㅈ 온기가 갸jmㅈ 아니다. 갸jmㅈ 갸jmㅈ 비어있지 갸jmㅈ 않음을 갸jmㅈ 작위적으로 갸jmㅈ 과시하는 갸jmㅈ 공허한 갸jmㅈ 불빛이다. 갸jmㅈ 수많은 갸jmㅈ 행위와 갸jmㅈ 관계로 갸jmㅈ 채워진 갸jmㅈ 갸jmㅈ 흘러가는 갸jmㅈ 도시의 갸jmㅈ 야경은 갸jmㅈ 바람소리 갸jmㅈ 너머에 갸jmㅈ 인생의 갸jmㅈ 왁자지껄한 갸jmㅈ 마찰이 갸jmㅈ 가득하지만 갸jmㅈ 갸jmㅈ 복잡한 갸jmㅈ 삶은 갸jmㅈ 넘지 갸jmㅈ 못하는 갸jmㅈ 각자의 갸jmㅈ 선과 갸jmㅈ 이해를 갸jmㅈ 가로막는 갸jmㅈ 벽으로 갸jmㅈ 세워진 갸jmㅈ 고요한 갸jmㅈ 미로이기도 갸jmㅈ 하다. 

배한나가 갸jmㅈ 바라보는 갸jmㅈ 벽으로 갸jmㅈ 이루어진 갸jmㅈ 세상은 갸jmㅈ 작가의 갸jmㅈ 시선을 갸jmㅈ 거쳐 갸jmㅈ 균열과 갸jmㅈ 구멍으로 갸jmㅈ 부스러진다. 갸jmㅈ 기억 갸jmㅈ 갸jmㅈ 사건의 갸jmㅈ 중심이 갸jmㅈ 되는 갸jmㅈ 주요 갸jmㅈ 사물들은 갸jmㅈ 갸jmㅈ 여백으로 갸jmㅈ 채워지고 갸jmㅈ 주변 갸jmㅈ 환경은 갸jmㅈ 구체적인 갸jmㅈ 묘사와 갸jmㅈ 짙은 갸jmㅈ 농도의 갸jmㅈ 물감으로 갸jmㅈ 가득 갸jmㅈ 비워졌다. 갸jmㅈ 사물이 갸jmㅈ 지닌 갸jmㅈ 존재감의 갸jmㅈ 무게를 갸jmㅈ 반전시키기에 갸jmㅈ 화면 갸jmㅈ 안의 갸jmㅈ 공간은 갸jmㅈ 미완의 갸jmㅈ 상태로 갸jmㅈ 박제된다. 갸jmㅈ 갸jmㅈ 개의 갸jmㅈ 모서리로 갸jmㅈ 이루어진 갸jmㅈ 화면은 갸jmㅈ 벽으로 갸jmㅈ 둘러싸인 갸jmㅈ 공간처럼 갸jmㅈ 이미지를 갸jmㅈ 가두고 갸jmㅈ 의도적으로 갸jmㅈ 비워진 갸jmㅈ 대상은 갸jmㅈ 멀리서 갸jmㅈ 바라본 갸jmㅈ 아파트단지의 갸jmㅈ 거실을 갸jmㅈ 밝히는 갸jmㅈ 조명처럼 갸jmㅈ 갸jmㅈ 칸의 갸jmㅈ 작품을 갸jmㅈ 채운다. 갸jmㅈ 작가의 갸jmㅈ 붓질은 갸jmㅈ 실존하는 갸jmㅈ 공간이 갸jmㅈ 구분해놓은 갸jmㅈ 경계를 갸jmㅈ 자유롭게 갸jmㅈ 침범하며 갸jmㅈ 물리적인 갸jmㅈ 형태를 갸jmㅈ 무시하고 갸jmㅈ 색을 갸jmㅈ 채운다. 갸jmㅈ 사물의 갸jmㅈ 형상에 갸jmㅈ 따라 갸jmㅈ 미묘한 갸jmㅈ 차이가 갸jmㅈ 나는 갸jmㅈ 농도는 갸jmㅈ 선을 갸jmㅈ 넘는 갸jmㅈ 배덕감이 갸jmㅈ 부르는 갸jmㅈ 쾌감이나 갸jmㅈ 딱딱한 갸jmㅈ 형태를 갸jmㅈ 벗어난 갸jmㅈ 해방감을 갸jmㅈ 담은 갸jmㅈ 갸jmㅈ 연하게 갸jmㅈ 내쉬는 갸jmㅈ 작가의 갸jmㅈ 숨결이기도 갸jmㅈ 하다. 

쉽게 갸jmㅈ 몰입하고 갸jmㅈ 공감할 갸jmㅈ 갸jmㅈ 있는 갸jmㅈ 환경의 갸jmㅈ 사이에서 갸jmㅈ 갸jmㅈ 여백으로 갸jmㅈ 남겨진 갸jmㅈ 익숙한 갸jmㅈ 형상은 갸jmㅈ 갑작스레 갸jmㅈ 취소된 갸jmㅈ 약속처럼 갸jmㅈ 시선을 갸jmㅈ 차갑게 갸jmㅈ 환기한다. 갸jmㅈ 성가시게 갸jmㅈ 느껴지는 갸jmㅈ 작은 갸jmㅈ 고통이 갸jmㅈ 삶의 갸jmㅈ 증거가 갸jmㅈ 되듯 갸jmㅈ 마땅히 갸jmㅈ 채워지리라 갸jmㅈ 여겨지는 갸jmㅈ 화면 갸jmㅈ 갸jmㅈ 빈자리는 갸jmㅈ 힘든 갸jmㅈ 시기를 갸jmㅈ 거치며 갸jmㅈ 단절되고 갸jmㅈ 홀로 갸jmㅈ 남겨진 갸jmㅈ 오늘날 갸jmㅈ 관계의 갸jmㅈ 모습이다. 갸jmㅈ 우리가 갸jmㅈ 밟고 갸jmㅈ 살아가는 갸jmㅈ 굳건하고도 갸jmㅈ 기나긴 갸jmㅈ 도시의 갸jmㅈ 바위가 갸jmㅈ 무색하게 갸jmㅈ 틈을 갸jmㅈ 꽃과 갸jmㅈ 물기로 갸jmㅈ 채우는 갸jmㅈ 계절은 갸jmㅈ 단순한 갸jmㅈ 힘을 갸jmㅈ 지니고 갸jmㅈ 있다. 갸jmㅈ 작가는 갸jmㅈ 어렵지 갸jmㅈ 않은 갸jmㅈ 재료를 갸jmㅈ 사용하여 갸jmㅈ 많은 갸jmㅈ 부분이 갸jmㅈ 생략되었음에도 갸jmㅈ 직관적으로 갸jmㅈ 다가오는 갸jmㅈ 이미지를 갸jmㅈ 그려낸다. 갸jmㅈ 물에 갸jmㅈ 섞이고 갸jmㅈ 닦이는 갸jmㅈ 수성 갸jmㅈ 재료가 갸jmㅈ 지닌 갸jmㅈ 평범함은 갸jmㅈ 어찌 갸jmㅈ 보면 갸jmㅈ 작가가 갸jmㅈ 다시 갸jmㅈ 맞이하고 갸jmㅈ 싶은 갸jmㅈ 가까운 갸jmㅈ 미래에 갸jmㅈ 대한 갸jmㅈ 소탈한 갸jmㅈ 바람이자 갸jmㅈ 방법이다. 갸jmㅈ 작은 갸jmㅈ 물방울이 갸jmㅈ 모여 갸jmㅈ 벽을 갸jmㅈ 허물기도 갸jmㅈ 하지만 갸jmㅈ 벽은 갸jmㅈ 손가락 갸jmㅈ 하나로도 갸jmㅈ 완성될 갸jmㅈ 갸jmㅈ 있다. 갸jmㅈ 관계가 갸jmㅈ 이어지고 갸jmㅈ 끊어지는 갸jmㅈ 모습 갸jmㅈ 역시 갸jmㅈ 섬세한 갸jmㅈ 노력과 갸jmㅈ 사소한 갸jmㅈ 마찰이 갸jmㅈ 깃들어 갸jmㅈ 있다.

작가의 갸jmㅈ 이야기에서는 갸jmㅈ 남겨진 갸jmㅈ 빈자리가 갸jmㅈ 상실로 갸jmㅈ 방치되지 갸jmㅈ 않는다. 갸jmㅈ 작품의 갸jmㅈ 여백을 갸jmㅈ 채우고 갸jmㅈ 있던 갸jmㅈ 것은 갸jmㅈ 거창한 갸jmㅈ 사건의 갸jmㅈ 일부로 갸jmㅈ 존재하던 갸jmㅈ 조각이 갸jmㅈ 아니다. 갸jmㅈ 대부분의 갸jmㅈ 평범한 갸jmㅈ 사람들이 갸jmㅈ 겪어온 갸jmㅈ 지난 갸jmㅈ 시간이 갸jmㅈ 의도하지 갸jmㅈ 않은 갸jmㅈ 사건의 갸jmㅈ 거친 갸jmㅈ 표면에 갸jmㅈ 긁혀 갸jmㅈ 흐려진 갸jmㅈ 생채기다. 갸jmㅈ 당연하던 갸jmㅈ 일들이 갸jmㅈ 추억으로 갸jmㅈ 지나가고 갸jmㅈ 이제는 갸jmㅈ 일상이 갸jmㅈ 되어버린 갸jmㅈ 인내와 갸jmㅈ 시련이 갸jmㅈ 언제 갸jmㅈ 끝날지 갸jmㅈ 갸jmㅈ 갸jmㅈ 없는 갸jmㅈ 오늘이지만 갸jmㅈ 그럼에도 갸jmㅈ 불구하고 갸jmㅈ 배한나는 갸jmㅈ 지난 갸jmㅈ 시절을 갸jmㅈ 기억하며 갸jmㅈ 내일을 갸jmㅈ 기대한다. 갸jmㅈ 떠들썩하고 갸jmㅈ 화려한 갸jmㅈ 축포가 갸jmㅈ 아닌 갸jmㅈ 시시콜콜하고 갸jmㅈ 소박한 갸jmㅈ 손님이 갸jmㅈ 하루라도 갸jmㅈ 빠르게 갸jmㅈ 찾아오길 갸jmㅈ 기대하며 갸jmㅈ 관객에게 갸jmㅈ 빈자리를 갸jmㅈ 내어준다. 

참여작가: 갸jmㅈ 배한나

출처: 갸jmㅈ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궁宮, jh사ㅓ 신문화의 jh사ㅓ 중심에 jh사ㅓ 서다

May 4, 2021 ~ Aug. 22, 2021

Mind Sculpture

April 14, 2021 ~ May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