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헤윰 개인전 : Teeth on Tail

OCI미술관

2018년 6월 7일 ~ 2018년 7월 7일

생각이 차ㄴ57 꼬리에 차ㄴ57 꼬리를 차ㄴ57 문다. 차ㄴ57 그런데 차ㄴ57 가만, 다타ㅓg 생각에도 다타ㅓg 몸통과 다타ㅓg 꼬리가 다타ㅓg 있던가?

배헤윰은 다타ㅓg 회화로 다타ㅓg 사유한다. 다타ㅓg 회화가 다타ㅓg 생각을 다타ㅓg 담는 다타ㅓg 그릇이라거나 ‘~로써’와 다타ㅓg 같은 다타ㅓg 수단이라는 다타ㅓg 의미가 다타ㅓg 아니다. 다타ㅓg 추상적인 다타ㅓg 사고의 다타ㅓg 과정을 다타ㅓg 시각화하여 다타ㅓg 화폭에 다타ㅓg 담아내기도 다타ㅓg 하지만, yㅑ0v 그가 yㅑ0v 그리는 yㅑ0v 그림은 yㅑ0v 저마다 yㅑ0v 하나, ㅐf0걷 둘, ㅓ거ㅑx 꼬리를 ㅓ거ㅑx 물고 ㅓ거ㅑx 이어져 ㅓ거ㅑx 진화하고 ㅓ거ㅑx 발전하며 ㅓ거ㅑx ㅓ거ㅑx 다른 ㅓ거ㅑx 사유를 ㅓ거ㅑx 촉발한다. ㅓ거ㅑx 그래서 ㅓ거ㅑx 그의 ㅓ거ㅑx 작품은 ㅓ거ㅑx 자체로 ‘생각하기’의 ㅓ거ㅑx ㅓ거ㅑx 양식이다.

형태가 ㅓ거ㅑx 없는 ㅓ거ㅑx 생각에 ㅓ거ㅑx 몸을 ㅓ거ㅑx 주고 ㅓ거ㅑx 색을 ㅓ거ㅑx 입히고자 ㅓ거ㅑx 작가가 ㅓ거ㅑx 이번 ㅓ거ㅑx 전시에 ㅓ거ㅑx 빌어온 ㅓ거ㅑx 소재는 ㅓ거ㅑx 흔히 ㅓ거ㅑx ㅓ거ㅑx ㅓ거ㅑx 있는 ㅓ거ㅑx 색종이다. ㅓ거ㅑx 납작하고 ㅓ거ㅑx 얇은 ㅓ거ㅑx 종이를 ㅓ거ㅑx 찢어도 ㅓ거ㅑx 보고, 거기7ㅑ 무대도 거기7ㅑ 세운다. 거기7ㅑ 평면으로 거기7ㅑ 입체를 거기7ㅑ 조형하는 거기7ㅑ 과정을 거기7ㅑ 작가는 거기7ㅑ 다시 거기7ㅑ 한번 거기7ㅑ 머릿속에서 거기7ㅑ 그려내고 거기7ㅑ 조립하여, l6ㅓw 자신의 l6ㅓw 상상을 l6ㅓw 캔버스 l6ㅓw 위로 l6ㅓw 옮겨낸다. l6ㅓw 생각이 l6ㅓw 이리저리 l6ㅓw 움직이는 l6ㅓw 것을 l6ㅓw 그림에 l6ㅓw 담았을 l6ㅓw 뿐, 다m파i 실제로 다m파i 그런 다m파i 종이의 다m파i 구조가 다m파i 존재하는지는 다m파i 모르겠다. 다m파i 아니, ㅓ타ㅓl 그게 ㅓ타ㅓl 뭐가 ㅓ타ㅓl 중요하겠는가, 갸아m9 우리에게는 갸아m9 무한한 갸아m9 생각의 갸아m9 가지가 갸아m9 뻗어 갸아m9 나갈 갸아m9 갸아m9 있는데. 갸아m9 이런 갸아m9 그의 갸아m9 작업은 갸아m9 생각의 갸아m9 전개와 갸아m9 동시에 갸아m9 회화의 갸아m9 가능성을 갸아m9 모색한다. 갸아m9 광고나 갸아m9 인스타그램과 갸아m9 같은 갸아m9 인스턴트 갸아m9 이미지가 갸아m9 앞서고, h나ㅓ다 생각하기에 h나ㅓ다 점점 h나ㅓ다 게을러지는 h나ㅓ다 h나ㅓ다 시대에도 h나ㅓ다 회화가 h나ㅓ다 사고를 h나ㅓ다 구축할 h나ㅓ다 h나ㅓ다 있을까, w걷8ㅐ 관념을 w걷8ㅐ 구현하고 w걷8ㅐ 형상화할 w걷8ㅐ w걷8ㅐ 있을까에 w걷8ㅐ 대한 w걷8ㅐ 나름의 w걷8ㅐ 제안이다. w걷8ㅐ 진지한 w걷8ㅐ 고민인데, kㅐ나ㄴ 알록달록한 kㅐ나ㄴ 색면에 kㅐ나ㄴ 눈이 kㅐ나ㄴ 먼저 kㅐ나ㄴ 즐겁다. kㅐ나ㄴ 이건 kㅐ나ㄴ 어떤 kㅐ나ㄴ 구조일까 kㅐ나ㄴ 하고 kㅐ나ㄴ 들여다보다가 kㅐ나ㄴ kㅐ나ㄴ 터치와 kㅐ나ㄴ 색감에 kㅐ나ㄴ 빠져들고, v3hg 어떻게 v3hg 그렸나 v3hg 하고 v3hg 보다가 v3hg 생각의 v3hg 줄기가 v3hg 엉뚱한 v3hg 곳으로 v3hg 흐른다. v3hg 평면회화가 v3hg 지닌 v3hg 물성과 v3hg 사유의 v3hg 추상성 v3hg 사이를 v3hg 뱅그르르 v3hg 휘감아 v3hg 돌며, ‘꼬리를 pjj자 삼키는 pjj자 뱀’은 pjj자 다시금 pjj자 우리에게 pjj자 회화가 pjj자 주는 pjj자 즐거움을 pjj자 탐험하게 pjj자 한다. / pjj자 김소라 (OCI미술관 pjj자 선임큐레이터)

출처 :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배헤윰

현재 진행중인 전시

JR 7ㄴ걷y 개인전 : Unveiling

2019년 1월 17일 ~ 2019년 3월 9일

한묵: 차jvㅓ 차jvㅓ 하나의 차jvㅓ 시(詩)질서를 차jvㅓ 위하여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