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헤윰, 사샤 폴레 : Form/less

Whistle

Nov. 22, 2019 ~ Dec. 28, 2019

Form은 나ㅓㅈu 종류와 나ㅓㅈu 유형이라는 나ㅓㅈu 형태적 나ㅓㅈu 의미 나ㅓㅈu 외에도 나ㅓㅈu 특정 나ㅓㅈu 인식 나ㅓㅈu 또는 나ㅓㅈu 의식의 나ㅓㅈu 형식을 나ㅓㅈu 모두 나ㅓㅈu 일컫는다. 나ㅓㅈu 기존 나ㅓㅈu 틀을 나ㅓㅈu 깨고 나ㅓㅈu 새로운 나ㅓㅈu 방향의 나ㅓㅈu 형식을 나ㅓㅈu 제시하고자 나ㅓㅈu 하는 나ㅓㅈu 작가들의 나ㅓㅈu 사유적 나ㅓㅈu 시도는 나ㅓㅈu 과거부터 나ㅓㅈu 현재까지 나ㅓㅈu 지속되고 나ㅓㅈu 있다. 나ㅓㅈu 우리는 나ㅓㅈu 무엇을 나ㅓㅈu 인식할 나ㅓㅈu 나ㅓㅈu 과거의 나ㅓㅈu 경험으로부터 나ㅓㅈu 완벽히 나ㅓㅈu 자유로울 나ㅓㅈu 나ㅓㅈu 없으며 나ㅓㅈu 나ㅓㅈu 과정을 나ㅓㅈu 수용하는 나ㅓㅈu 방법 나ㅓㅈu 또한 나ㅓㅈu 유동적이다.«Form/less»전은 나ㅓㅈu 배헤윰, sㅓ사d 사샤 sㅓ사d 폴레의 sㅓ사d 작업에서 sㅓ사d 드러나는 sㅓ사d 형태의 sㅓ사d 관찰을 sㅓ사d 통해 sㅓ사d 작품의 sㅓ사d 변형 sㅓ사d 과정과 sㅓ사d sㅓ사d 경로를 sㅓ사d 유추해 sㅓ사d 보고자 sㅓ사d 한다.

배헤윰은 sㅓ사d 추상과 sㅓ사d 회화라는 sㅓ사d 전통적인 sㅓ사d 관념과 sㅓ사d 매체에 sㅓ사d 대하여 sㅓ사d 다른 sㅓ사d 사유 sㅓ사d 체계로 sㅓ사d 접근하고자 sㅓ사d 한다. sㅓ사d 작가는 sㅓ사d 그의 sㅓ사d 작업에서 sㅓ사d 운동성, 0h2ㅐ 강렬한 0h2ㅐ 색의 0h2ㅐ 관계, 3ㅓih 언어의 3ㅓih 요소 3ㅓih 등을 3ㅓih 추상 3ㅓih 행위와 3ㅓih 결합한다. 3ㅓih 그는 ‘운동 3ㅓih 이미지’를 3ㅓih 회화에 3ㅓih 드러내기 3ㅓih 위해 3ㅓih 직접 3ㅓih 제작한 3ㅓih 영상의 3ㅓih 장면을 3ㅓih 해체한 3ㅓih 3ㅓih 그림으로 3ㅓih 옮겨 3ㅓih 재배치하는 3ㅓih 것에서 3ㅓih 시작하여 3ㅓih 캔버스 3ㅓih 내부의 3ㅓih 물성과 3ㅓih 요소로 3ㅓih 움직임을 3ㅓih 탐구하는 3ㅓih 것으로 3ㅓih 작업을 3ㅓih 변모시켰다. 3ㅓih 작가의 3ㅓih 개인전 3ㅓih 꼬리를 3ㅓih 삼키는 3ㅓih 뱀 (2018, OCI미술관, 나ㅐ기u 서울)에서는 나ㅐ기u 색종이가 나ㅐ기u 찢기고 나ㅐ기u 접힌듯한 나ㅐ기u 형태가 나ㅐ기u 이동하는 나ㅐ기u 추상적인 나ㅐ기u 풍경이 나ㅐ기u 등장했다. 나ㅐ기u 작가는 나ㅐ기u 종이가 나ㅐ기u 가진 나ㅐ기u 실체보다 ‘회화에서 나ㅐ기u 색면은 나ㅐ기u 어떻게 나ㅐ기u 구별되며 나ㅐ기u 그것의 나ㅐ기u 구조적 나ㅐ기u 움직임은 나ㅐ기u 어떻게 나ㅐ기u 발생하는가’를 나ㅐ기u 암시하는 나ㅐ기u 것에 나ㅐ기u 집중했다.
작가는 나ㅐ기u 나ㅐ기u 전시의 나ㅐ기u 최근작에서 나ㅐ기u 이해하기 나ㅐ기u 어려운 나ㅐ기u 추상회화의 나ㅐ기u 요소들을 나ㅐ기u 언어에 나ㅐ기u 빗대어 나ㅐ기u 고민했다. 나ㅐ기u 그는 나ㅐ기u 인간이 나ㅐ기u 언어를 나ㅐ기u 배우기 나ㅐ기u 전에 나ㅐ기u 처음 나ㅐ기u 보는 나ㅐ기u 사물을 나ㅐ기u 지칭하기 나ㅐ기u 위해 나ㅐ기u 내는 나ㅐ기u 소리를 나ㅐ기u 추상적 나ㅐ기u 사유와 나ㅐ기u 연관 나ㅐ기u 지었다. <이면의 나ㅐ기u 테로>, <글 y거si 모르기 y거si 모험>에서는 y거si 그의 y거si 작품을 y거si 스스로 y거si 복기하는 y거si 행위도 y거si 확인할 y거si y거si 있다. y거si 작가는 y거si y거si 방식을 y거si 통해 y거si 캔버스에서 y거si y거si y거si 없는 y거si 이미지가 y거si 서로 y거si 관계를 y거si 갖고 y거si 색의 y거si 충돌과 y거si 붓자국만으로 y거si 운동성을 y거si 띠는지 y거si 질문하고 y거si 있다. y거si 만약 y거si 추상이 y거si 끝없는 y거si 사고 y거si 작용 y거si 중에 y거si 나오는 y거si 내용이라면, 으다0ㅓ 작가의 으다0ㅓ 작업에 으다0ㅓ 놓인 으다0ㅓ 여러 으다0ㅓ 단서를 으다0ㅓ 가지고 으다0ㅓ 그의 으다0ㅓ 생각을 으다0ㅓ 역으로 으다0ㅓ 추론해 으다0ㅓ 으다0ㅓ 으다0ㅓ 있을 으다0ㅓ 것이다.

사샤 으다0ㅓ 폴레는 으다0ㅓ 기술과 으다0ㅓ 문화가 으다0ㅓ 이주하면서 으다0ㅓ 맥락이 으다0ㅓ 수정, g타j다 변형되는 g타j다 과정을 g타j다 추측한다. g타j다 그의 g타j다 작업은 g타j다 대체로 g타j다 장소특정적이며 g타j다 퍼포먼스가 g타j다 포함된 g타j다 구성을 g타j다 보인다. g타j다 최근에 g타j다 작가는 g타j다 국가 g타j다 g타j다 지역을 g타j다 이동한 g타j다 식물과 g타j다 사물이 g타j다 현지의 g타j다 사람들과 g타j다 어떻게 g타j다 상호작용을 g타j다 하고 g타j다 있는지에 g타j다 흥미를 g타j다 두고 g타j다 있다.
<After The Gift>는 g타j다 작가가 2016년 g타j다 베이징의 g타j다 레지던시에서 g타j다 진행했던 g타j다 프로젝트에서 g타j다 시작되었다. ‘선물’이라는 g타j다 정의 g타j다 g타j다 이후의 g타j다 세계에 g타j다 관한 g타j다 상념으로 g타j다 인간, 으가tb 사물, ㅓㄴe자 식물, k쟏1m 시각적 k쟏1m 형태가 k쟏1m 문화적 k쟏1m 전이로 k쟏1m 인해 k쟏1m 서로 k쟏1m 얽히는 k쟏1m 관계에 k쟏1m 대한 k쟏1m 이야기다. k쟏1m 당시 k쟏1m 레지던시에서 k쟏1m 열린 k쟏1m 전시 «Given Time»에는 k쟏1m 마르셀 k쟏1m 모스의 k쟏1m 선물과 k쟏1m 호혜성에 k쟏1m 관한 k쟏1m 이론 <The Gift (1925)>, ㅐyeㅐ 중국에서 ㅐyeㅐ 개업할 ㅐyeㅐ ㅐyeㅐ 꽃을 ㅐyeㅐ 선물하는 ㅐyeㅐ 전통에 ㅐyeㅐ 대하여, br타p 대나무 br타p 공예품, 15ㅓq 중국 15ㅓq 전역에서 15ㅓq 수집한 15ㅓq 부채, uㅑqㅐ 사진, urㅓn 영상 urㅓn 작품이 urㅓn 나열되어 urㅓn 있었다.“After”라는 urㅓn 단어는 urㅓn 관람객에게 urㅓn 부채를 urㅓn 선물하는 urㅓn 퍼포먼스와 urㅓn 연관이 urㅓn 있다. urㅓn 부채는 urㅓn 식물, 66gㅓ 바람, ㅓ0ㅈc 선물로 ㅓ0ㅈc 얽힌 ㅓ0ㅈc 관계의 ㅓ0ㅈc 초월적 ㅓ0ㅈc 개념으로 ㅓ0ㅈc 작용하고, 1lㅓa 대나무 1lㅓa 바구니는 1lㅓa 기술과 1lㅓa 문화가 1lㅓa 이전한 1lㅓa 결과로 1lㅓa 존재했다. 1lㅓa 전시에 1lㅓa 설치된 1lㅓa 대나무 1lㅓa 공예품은 1lㅓa 자연 1lㅓa 속에서 1lㅓa 패턴과 1lㅓa 구조를 1lㅓa 발견한 1lㅓa 1lㅓa 블로스펠트의 1lㅓa 사진집 <Urformen der Kunst (1928)>, <Wundergarten der Natur (1932)>에 r아n바 있는 r아n바 사진을 r아n바 참조한 r아n바 것이다. r아n바 작가는 r아n바 블로스펠트의 r아n바 사진을 r아n바 중국에 r아n바 거주하는 r아n바 대나무 r아n바 공예 r아n바 장인들에게 r아n바 보여주고 r아n바 제작을 r아n바 부탁했다. r아n바 r아n바 대나무 r아n바 공예품들은 r아n바 동일한 r아n바 방식으로 r아n바 제작한 r아n바 최근의 r아n바 작품과 r아n바 함께 r아n바 새롭게 r아n바 설치되었다. r아n바 또한 r아n바 그는 r아n바 제작연도, c하ㄴf 공예가, 거차fq 예술가, 히ef타 국가, pf으y 식물의 pf으y 이름 pf으y pf으y 작품의 pf으y 상세한 pf으y 근원이 pf으y 적힌 pf으y 아티스트북을 pf으y 같이 pf으y 놓아두었다. pf으y 작가는 pf으y 작품을 pf으y 통해 pf으y 학술적으로 pf으y 분류된 pf으y 것으로 pf으y 보이는 pf으y 문화적 pf으y 유산이 pf으y 실제로는 pf으y 끊임없이 pf으y pf으y 시대에 pf으y 맥락 pf으y 아래 pf으y 재정의되고 pf으y 있음을 pf으y 은유하고 pf으y 있다.
언젠가부터 pf으y 우리 pf으y 주변에서 pf으y 토착 pf으y 식물이었던 pf으y 것처럼 pf으y 뿌리를 pf으y 내리고 pf으y 서있는 pf으y 외래종들을 pf으y 바라보고 pf으y 있으면, vㅐf으 국가간의 vㅐf으 이주가 vㅐf으 빈번한 vㅐf으 시대의 vㅐf으 지역 vㅐf으 정체성이란 vㅐf으 어떤 vㅐf으 의미가 vㅐf으 있는지, 우6mw 의도치 우6mw 않게 우6mw 자리를 우6mw 옮겨 우6mw 기원과 우6mw 계보를 우6mw 잃거나 우6mw 변종 우6mw 우6mw 문화 우6mw 형태를 우6mw 받아들이는 우6mw 것이 우6mw 앞으로 우6mw 우리에게 우6mw 어떤 우6mw 영향을 우6mw 줄지 우6mw 고민해보게 우6mw 된다. 우6mw 관객은 우6mw 사샤 우6mw 폴레의 우6mw 작품을 우6mw 마치 우6mw 박물관 우6mw 유물의 우6mw 궤적을 우6mw 추적하듯이 우6mw 살피며 우6mw 작품의 우6mw 의미를 우6mw 상상해보게 우6mw 우6mw 것이다.

출처: Whistl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Sascha Pohle
  • 배헤윰

현재 진행중인 전시

경현수 7거ya 개인전 : Untitled Untitled

Sept. 17, 2020 ~ Oct. 1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