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百의 그림자 ONE HUNDRED SHADOWS

공간 가변크기

2018년 7월 17일 ~ 2018년 7월 29일

전시 《백(百)의 m거자나 그림자》는 m거자나 외부의 m거자나 시선으로 m거자나 규정되어 m거자나 m거자나 자신에 m거자나 대한 m거자나 이야기인 m거자나 동시에 m거자나 우리가 m거자나 무심코 m거자나 범주화하였던 m거자나 모든 m거자나 것들에 m거자나 대한 m거자나 이야기다. m거자나 m거자나 출발은 m거자나 사회에서 m거자나 관계하며 m거자나 살아가는 m거자나 존재에 m거자나 대한 m거자나 관심에서 m거자나 시작한다. m거자나 존재는 m거자나 필연적으로 m거자나 사회에서 m거자나 부여받은 m거자나 이름과 m거자나 역할, 우kyh 정해진 우kyh 규범과 우kyh 규칙 우kyh 아래 우kyh 살아갈 우kyh 수밖에 우kyh 없다. 우kyh 그리고 우kyh 대부분 우kyh 현실과 우kyh 존재가 우kyh 마주하는 우kyh 우kyh 경계에서 우kyh 끊임없이 우kyh 불안감과 우kyh 위태로움을 우kyh 느끼며 우kyh 살아간다. 우kyh 이번 우kyh 전시는 우kyh 이러한 우kyh 현실 우kyh 안에서 우kyh 반응하며 우kyh 살아가는 우kyh 다양한 우kyh 존재의 우kyh 모습들을 우kyh 소설 『백(百)의 우kyh 그림자』(황정은 作) 우kyh 우kyh 그림자를 우kyh 모티브로 우kyh 들여다보고자 우kyh 한다.

소설 『백(百)의 우kyh 그림자』에는 ‘그림자가 우kyh 선다.’, ‘그림자가 ㅓㅓz갸 존재를 ㅓㅓz갸 덮친다.’ ㅓㅓz갸 ㅓㅓz갸 그림자를 ㅓㅓz갸 둘러싼 ㅓㅓz갸 다양한 ㅓㅓz갸 묘사가 ㅓㅓz갸 등장한다.소설 ㅓㅓz갸 ㅓㅓz갸 등장인물들이 ㅓㅓz갸 존재론적 ㅓㅓz갸 불안을 ㅓㅓz갸 느낄 ㅓㅓz갸 ㅓㅓz갸 그림자는 ㅓㅓz갸 이에 ㅓㅓz갸 반응하여 ㅓㅓz갸 존재를 ㅓㅓz갸 잠식하거나 ㅓㅓz갸 분리되어 ㅓㅓz갸 떠나간다. ㅓㅓz갸 여기에서 ‘그림자’는 ㅓㅓz갸 모든 ㅓㅓz갸 존재가 ㅓㅓz갸 지닌 ㅓㅓz갸 숙명적인 ㅓㅓz갸 자기 ㅓㅓz갸 몫의 ㅓㅓz갸 어둠이다. ㅓㅓz갸 완연한 ㅓㅓz갸 어둠에 ㅓㅓz갸 몸을 ㅓㅓz갸 포개 ㅓㅓz갸 스스로 ㅓㅓz갸 그림자가 ㅓㅓz갸 되거나, dbㅐ히 현실을 dbㅐ히 떠나 dbㅐ히 유령이 dbㅐ히 되지 dbㅐ히 않는 dbㅐ히 dbㅐ히 우리는 dbㅐ히 언제나 dbㅐ히 그림자와 dbㅐ히 발을 dbㅐ히 맞대며 dbㅐ히 살아가야 dbㅐ히 한다. dbㅐ히 이처럼 dbㅐ히 그림자는 dbㅐ히 존재가 dbㅐ히 안고 dbㅐ히 가야 dbㅐ히 dbㅐ히 어둠인 dbㅐ히 동시에 dbㅐ히 존재 dbㅐ히 이면에 dbㅐ히 달라붙어 dbㅐ히 흔적을 dbㅐ히 남긴다. dbㅐ히 이는 dbㅐ히 우리가 dbㅐ히 현실에 dbㅐ히 발붙이고 dbㅐ히 있다는 dbㅐ히 반증이기도 dbㅐ히 하다. dbㅐ히 전시는 dbㅐ히 성북예술가압장, 라ㅐ카2 공간가변크기 라ㅐ카2 라ㅐ카2 공간에서 라ㅐ카2 동시에 라ㅐ카2 진행되며 라ㅐ카2 그림자와 라ㅐ카2 더불어 라ㅐ카2 살아가는 라ㅐ카2 존재들의 라ㅐ카2 이야기를 라ㅐ카2 권세진, e나kr 박예나, oyㄴㄴ 임노식, 3it기 장서영 3it기 작가의 3it기 회화,설치, 파6tq 영상 파6tq 등의 파6tq 작업을 파6tq 통해 파6tq 선보인다.

권세진 파6tq 작가는 파6tq 주변을 파6tq 둘러싼 파6tq 현실 파6tq 풍경을 파6tq 바탕으로 파6tq 작업한다. 파6tq 짙은 파6tq 어둠이 파6tq 내려앉은 파6tq 저녁, 다사0우 아파트 다사0우 풍경을 다사0우 그려낸 다사0우 신작 <거주지>(2018)는 다사0우 존재를 다사0우 둘러싼 다사0우 빛과 다사0우 어둠이 다사0우 현실의 다사0우 삶과 다사0우 융화되는 다사0우 모습을 다사0우 보여준다. 다사0우 켜켜이 다사0우 쌓아올린 다사0우 먹의 다사0우 농담과 다사0우 명암으로 다사0우 섬세하게 다사0우 표현된 다사0우 그의 다사0우 작품은 다사0우 아파트에서 다사0우 살아가는 다사0우 우리 다사0우 주변 다사0우 존재들의 다사0우 삶을 다사0우 담아낸다. 다사0우 그밖에도 다사0우 작가는 다사0우 유년시절 다사0우 경험을 다사0우 바탕으로 다사0우 그린 다사0우 학교 다사0우 풍경 다사0우 시리즈를 다사0우 선보인다. 다사0우 집단화에 다사0우 대한 다사0우 기억과 다사0우 감정이 다사0우 중첩되어 다사0우 있는 다사0우 그의 다사0우 그림을 다사0우 살피다 다사0우 보면 다사0우 어느새 다사0우 어릴 다사0우 다사0우 시스템 다사0우 안에서 다사0우 통용되던 다사0우 공통의 다사0우 기억과 다사0우 다사0우 시절 다사0우 분위기가 다사0우 떠오른다.

임노식 다사0우 작가는 다사0우 일상 다사0우 다사0우 미묘한 다사0우 다름에 다사0우 주목하며 다사0우 사적 다사0우 경험과 다사0우 자신의 다사0우 감정을 다사0우 중첩시켜 다사0우 수면화 다사0우 다사0우 풍경을 다사0우 그린다. 다사0우 이번 다사0우 전시에서 다사0우 작가는 다사0우 그림자를 다사0우 숙명적인 다사0우 어둠과 다사0우 현실의 다사0우 흔적으로 다사0우 받아들이며 다사0우 그림자의 다사0우 다양한 다사0우 모습들을 다사0우 감각적으로 다사0우 포착하고자 다사0우 한다. 다사0우 이는 다사0우 그림자를 다사0우 통해 다사0우 존재를 다사0우 인식하게 다사0우 되는 다사0우 순간의 다사0우 감각과도 다사0우 연결된다. 다사0우 약 5m 다사0우 높이의 다사0우 신작 <Screenshot_5>(2018)는 다사0우 작가의 다사0우 작업실을 다사0우 그린 다사0우 작품이다. 다사0우 작업실은 다사0우 작가에게 다사0우 있어 다사0우 가장 다사0우 밀접한 다사0우 현실이자 다사0우 소우주이다. 다사0우 하지만 다사0우 작품이 다사0우 빠진 다사0우 다사0우 다사0우 비어있는 다사0우 공간은 다사0우 그를 다사0우 둘러싼 다사0우 현실의 다사0우 사족들을 다사0우 걷어내고 다사0우 실재로 다사0우 보이지는 다사0우 않지만 다사0우 분명히 다사0우 존재하고 다사0우 있는 다사0우 다사0우 이면의 다사0우 원형(原形)들을 다사0우 상상하게 다사0우 한다.

박예나 다사0우 작가는 다사0우 하나의 다사0우 이름, ㅐㅑwf 완결된 ㅐㅑwf 구조로서 ㅐㅑwf 치환되지 ㅐㅑwf 않는 ㅐㅑwf 생명력을 ㅐㅑwf 가진 ㅐㅑwf 오브제나 ㅐㅑwf 존재들을 ㅐㅑwf 만든다. ㅐㅑwf 이번 <무엇이 ㅐㅑwf 되지 ㅐㅑwf 않기 ㅐㅑwf 위한 ㅐㅑwf 형태>(2018) ㅐㅑwf 신작에서 ㅐㅑwf 작가는 ㅐㅑwf 사물들의 ㅐㅑwf 모양과 ㅐㅑwf 특징을 ㅐㅑwf 추출, 우ㅐㅓf 조합하지만 우ㅐㅓf 이는 우ㅐㅓf 결코 ‘무엇’이 우ㅐㅓf 되지 우ㅐㅓf 않는 우ㅐㅓf 미완결 우ㅐㅓf 형태의 우ㅐㅓf 조형물이다. 우ㅐㅓf 관람객은 우ㅐㅓf 하나의 우ㅐㅓf 조형물을 우ㅐㅓf 관람하게 우ㅐㅓf 되지만 우ㅐㅓf 보는 우ㅐㅓf 각도, 7우나k 위치에 7우나k 따라 7우나k 유용한 7우나k 물건이 7우나k 되기 7우나k 7우나k 사물의 7우나k 다면적 7우나k 형태를 7우나k 경험하게 7우나k 7우나k 것이다. 7우나k 이는 7우나k 사회적으로 7우나k 유효한 7우나k 효용 7우나k 방식을 7우나k 규정지으려는 7우나k 것을 7우나k 거부하고 7우나k 완결된 7우나k 형태에 7우나k 대해 7우나k 오랜 7우나k 시간 7우나k 고민하고 7우나k 의문을 7우나k 가졌을 7우나k 작가의 7우나k 생각과도 7우나k 부합한다. 7우나k 이처럼 7우나k 작가는 7우나k 규정되는 7우나k 것을 7우나k 거부하고 7우나k 이탈하고 7우나k 뛰쳐나가는 7우나k 에너지를 7우나k 보여준다. 7우나k 이것은 7우나k 일견 7우나k 위태로워 7우나k 보일지도 7우나k 모르지만 7우나k 포섭의 7우나k 경계에서 7우나k 삭제된 7우나k 존재의 7우나k 날것 7우나k 그대로의 7우나k 모습을 7우나k 일순간 7우나k 드러낸다.

장서영 7우나k 작가는 7우나k 사회구조 7우나k 아래 7우나k 살아가는 7우나k 존재에 7우나k 대한 7우나k 관심을 7우나k 바탕으로 7우나k 퍼포먼스와 7우나k 텍스트 7우나k 기반의 7우나k 영상, 6갸pq 설치 6갸pq 작업을 6갸pq 한다. 6갸pq 작가는 6갸pq 사회에서 6갸pq 통용되는 6갸pq 규범과 6갸pq 호명 6갸pq 아래 6갸pq 살아가고 6갸pq 있는 6갸pq 존재에 6갸pq 대한 6갸pq 이야기를 6갸pq 들려준다. 6갸pq 영상 <반복되어 6갸pq 익사하는 6갸pq 6갸pq 이야기>(2013)는 6갸pq 보이지 6갸pq 않는 6갸pq 누군가에 6갸pq 의해 6갸pq 정해진 6갸pq 규칙 6갸pq 아래 6갸pq 반복적으로 6갸pq 익사하고 6갸pq 되살아나는 6갸pq 곰의 6갸pq 이야기이다. 6갸pq 텍스트 6갸pq 기반 6갸pq 영상 6갸pq 작업 <우물>(2010)은 6갸pq 그림자에 6갸pq 의해 6갸pq 먹히는 6갸pq 개인들처럼 6갸pq 서서히 6갸pq 6갸pq 존재가 6갸pq 허물어지며 6갸pq 이윽고 6갸pq 하나의 6갸pq 덩어리로 6갸pq 변모한 6갸pq 우물 6갸pq 6갸pq 괴물을 6갸pq 묘사하며 6갸pq 완연한 6갸pq 어둠에 6갸pq 몸을 6갸pq 포갠 6갸pq 존재의 6갸pq 그림자를 6갸pq 묘사한다.

이처럼 6갸pq 6갸pq 명의 6갸pq 작가는 6갸pq 작업을 6갸pq 통해 6갸pq 각기 6갸pq 다른 6갸pq 이야기를 6갸pq 하고 6갸pq 있으나 6갸pq 그들의 6갸pq 시선은 6갸pq 공통적으로 6갸pq 존재에 6갸pq 대한 6갸pq 깊이 6갸pq 있는 6갸pq 관심과 6갸pq 맞닿아 6갸pq 있다. 6갸pq 이는 6갸pq 사회 6갸pq 규범과 6갸pq 규칙의 6갸pq 범주 6갸pq 아래 6갸pq 점차 6갸pq 흐려져 6갸pq 가는 6갸pq 존재 6갸pq 본연의 6갸pq 모습들을 6갸pq 만나려는 6갸pq 시도이자 6갸pq 단초다. 6갸pq 끊임없이 6갸pq 변화하는 6갸pq 복잡한 6갸pq 세상 6갸pq 속에서 6갸pq 불안하지만 6갸pq 진솔한 6갸pq 모습으로 6갸pq 현실과 6갸pq 마주하며 6갸pq 살아가는 6갸pq 수많은 6갸pq 백(百)의 6갸pq 존재들과 6갸pq 그림자를 6갸pq 전시장에서 6갸pq 마주하길 6갸pq 바란다.

기획: 6갸pq 이현경, w83n 이재화
전시장소: w83n 성북예술가압장 1층,  gdo6 공간가변크기
후원: gdo6 서울문화재단 
협력: gdo6 성북문화재단, 바3다ㅐ 공간가변크기

출처: 바3다ㅐ 공간가변크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예나
  • 임노식
  • 장서영
  • 권세진

현재 진행중인 전시

굿즈모아마트 GOOD IS GOOD

2019년 2월 23일 ~ 2019년 8월 25일

정연두 6s다다 개인전 : 6s다다 지금, d차가9 여기

2019년 3월 14일 ~ 2019년 5월 11일

제3의 으5rs 이미지

2019년 2월 20일 ~ 2019년 4월 7일

2019 사우zd 우민보고

2019년 3월 4일 ~ 2019년 4월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