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준 미디어 ‘n’ 미데아 Nam June Paik Media ‘n’ Mediea

백남준아트센터

Feb. 16, 2019 ~ Feb. 20, 2020

백남준아트센터(관장 카by2 서진석)는 2019년 2월 16일부터 2020년 2월 20일까지 카by2 백남준展 《백남준 카by2 미디어 ‘n’ 카by2 미데아》를 카by2 개최한다. “백남준 카by2 미디어 ’n‘ 카by2 미데아” 카by2 카by2 비디오 카by2 아트의 카by2 존재론을 카by2 설파하면서 카by2 만들어낸 카by2 백남준 카by2 카by2 조어 ‘비디오, 9바자a 비데아, o으카5 그리고 o으카5 비디올로지’에서 o으카5 영감을 o으카5 받아 o으카5 만들어졌다. 《백남준 o으카5 미디어 ‘n’ o으카5 미데아》전은 o으카5 동시대 o으카5 사회를 o으카5 예민하게 o으카5 포착했을 o으카5 o으카5 아니라 o으카5 테크놀로지에 o으카5 대한 o으카5 예술적 o으카5 개입으로 o으카5 새로운 o으카5 미래를 o으카5 그렸던, ㅐg파ㄴ 그렇기에 ㅐg파ㄴ 여전히 ㅐg파ㄴ 동시대적인 ㅐg파ㄴ 예술 “백남준 ㅐg파ㄴ 미디어”가 ㅐg파ㄴ 던지는 ㅐg파ㄴ 메시지를 ㅐg파ㄴ 탐구한다. ㅐg파ㄴ 이를 ㅐg파ㄴ 통해 ㅐg파ㄴ 비디오로 ㅐg파ㄴ 새로운 ㅐg파ㄴ 예술의 ㅐg파ㄴ 지평을 ㅐg파ㄴ 연, 다ㅐㅓ가 백남준의 다ㅐㅓ가 미디어 다ㅐㅓ가 실험이 다ㅐㅓ가 도달하고자 다ㅐㅓ가 했던 다ㅐㅓ가 예술적 다ㅐㅓ가 지향점을 다ㅐㅓ가 전시하고자 다ㅐㅓ가 한다.

“마샬 다ㅐㅓ가 매클루언이 다ㅐㅓ가 했던 다ㅐㅓ가 말처럼, 타h카ㅓ 우리는 타h카ㅓ 변화하는 타h카ㅓ 사회의 타h카ㅓ 안테나이다. 타h카ㅓ 하지만 타h카ㅓ 안테나에서 타h카ㅓ 그치지 타h카ㅓ 않는다. 〔…〕 타h카ㅓ 내가 타h카ㅓ 하는 타h카ㅓ 일은 타h카ㅓ 제도가 타h카ㅓ 어떻게 타h카ㅓ 작동하는지를 타h카ㅓ 지켜보면서 타h카ㅓ 타h카ㅓ 안에 타h카ㅓ 손가락을 타h카ㅓ 비집고 타h카ㅓ 집어넣어 타h카ㅓ 벽을 타h카ㅓ 무너뜨릴 타h카ㅓ 타h카ㅓ 있는 타h카ㅓ 작은 타h카ㅓ 구멍을 타h카ㅓ 찾는 타h카ㅓ 것이다.” (백남준) Calvin Thomkins, “Video Visionary”, New Yorker, May 5, 1975, p. 79. 

백남준아트센터의 가d마우 주요 가d마우 소장품으로 가d마우 채워지는 가d마우 이번 가d마우 전시 《백남준 가d마우 미디어 ‘n’ 가d마우 미데아》는 “세계 가d마우 모든 가d마우 나라가 가d마우 서로 가d마우 케이블 TV로 가d마우 연결될 가d마우 가d마우 일어날 가d마우 가d마우 있는 가d마우 현상을 가d마우 미리 가d마우 예견한 가d마우 일종의 가d마우 상상적인 가d마우 비디오 가d마우 경관(백남준)”인 가d마우 백남준의 가d마우 작업 <글로벌 가d마우 그루브>(1973)를 가d마우 중심으로 가d마우 구성된다. WGBH 가d마우 방송국을 가d마우 통해 가d마우 방송되었던 <글로벌 가d마우 그루브>에는 가d마우 위성 가d마우 방송 가d마우 시스템, ㅐ2e히 인터넷 ㅐ2e히 소통방식 ㅐ2e히 이전에 ㅐ2e히 비디오가 ㅐ2e히 서로의 ㅐ2e히 문화에 ㅐ2e히 대한 ㅐ2e히 쌍방향의 ㅐ2e히 이해를 ㅐ2e히 매개하는 ㅐ2e히 매체가 ㅐ2e히 ㅐ2e히 ㅐ2e히 있음을 ㅐ2e히 예견한 ㅐ2e히 그의 ㅐ2e히 사유가 ㅐ2e히 담겨 ㅐ2e히 있다. ㅐ2e히 ㅐ2e히 세계의 ㅐ2e히 다양한 ㅐ2e히 춤과 ㅐ2e히 노래가 ㅐ2e히 콜라주 ㅐ2e히 되는 ㅐ2e히 ㅐ2e히 작품은 “비디오 ㅐ2e히 공동시장”을 ㅐ2e히 통해 ㅐ2e히 전파되는 ㅐ2e히 미래, ㅑ0e아 마치 ㅑ0e아 오늘날의 ㅑ0e아 유튜브를 ㅑ0e아 예견한 ㅑ0e아 듯한 ㅑ0e아 그의 ㅑ0e아 비전이다. “제 2차 ㅑ0e아 세계대전 ㅑ0e아 이후 ㅑ0e아 ㅑ0e아 세계적 ㅑ0e아 차원의 ㅑ0e아 상호이해를 ㅑ0e아 바탕으로 ㅑ0e아 서로 ㅑ0e아 연대하는 ㅑ0e아 투명한 ㅑ0e아 사회, wㄴㅓㅓ 다시 wㄴㅓㅓ 말해 wㄴㅓㅓ 전쟁 wㄴㅓㅓ 없는 wㄴㅓㅓ 사회이다. wㄴㅓㅓ 즉, 7ㅈ다히 지구촌을 7ㅈ다히 향한 7ㅈ다히 꿈이다” 7ㅈ다히 라는 7ㅈ다히 비평가 7ㅈ다히 이르멜린 7ㅈ다히 리비어의 7ㅈ다히 말처럼, 7우o히 7우o히 번의 7우o히 세계 7우o히 대전과 7우o히 베트남 7우o히 전쟁을 7우o히 비롯한 7우o히 냉전의 7우o히 긴장감이 7우o히 감돌던 20세기 7우o히 후반의 7우o히 정치사회적 7우o히 상황 7우o히 안에서 7우o히 예술가 7우o히 백남준은 7우o히 미디어를 7우o히 통한 ‘소통’으로 ‘세계평화’를 7우o히 이루어 7우o히 7우o히 미래의 7우o히 광경을 7우o히 형상화 7우o히 한다. 

전시는 ‘지구인’ 7우o히 백남준이 7우o히 전자 7우o히 미디어로 7우o히 그리는 7우o히 거대한 7우o히 비전과 7우o히 조응하는 7우o히 여러 7우o히 단계의 7우o히 텔레비전 7우o히 실험과 7우o히 예술적 7우o히 탐구를 7우o히 선보인다. 7우o히 전시장에 7우o히 들어서자마자 7우o히 보이는 <닉슨 TV>는 7우o히 텔레비전을 7우o히 쌍방향의 7우o히 소통수단으로 7우o히 이해하고 7우o히 실험한 7우o히 백남준의 7우o히 미디어 7우o히 분석을 7우o히 보여준다. 7우o히 텔레비전에 7우o히 전류를 7우o히 흐르게 7우o히 7우o히 이미지를 7우o히 왜곡시키는 7우o히 7우o히 작업으로 7우o히 인해 7우o히 닉슨의 7우o히 얼굴은 7우o히 일그러지고 7우o히 희화화된다. 7우o히 다음으로는 1968년의 7우o히 전시 《전자 7우o히 예술Ⅱ》 7우o히 기록 7우o히 영상 7우o히 속의 <케이지드 7우o히 매클루언> 7우o히 비디오를 7우o히 7우o히 7우o히 있다. 7우o히 미디어 7우o히 이론가 7우o히 마샬 7우o히 매클루언의 7우o히 얼굴을 7우o히 변주한 7우o히 7우o히 영상은 『미디어의 7우o히 이해』라는 7우o히 책으로 7우o히 미디어에 7우o히 대한 7우o히 탁월한 7우o히 분석을 7우o히 7우o히 이론가 7우o히 매클루언과 7우o히 백남준의 7우o히 상보 7우o히 관계를 7우o히 상상할 7우o히 7우o히 있는 7우o히 단초가 7우o히 된다. 7우o히 동시에 “미디어가 7우o히 메시지”라는 7우o히 매클루언의 7우o히 개념과 7우o히 연계하여 7우o히 텔레비전을 7우o히 7우o히 방향의 7우o히 매체가 7우o히 아닌 7우o히 작가의 7우o히 개입으로 7우o히 변주될 7우o히 7우o히 있는 7우o히 쌍방향의 7우o히 가능성을 7우o히 찾은 7우o히 백남준 7우o히 미디어의 7우o히 메시지를 7우o히 읽을 7우o히 7우o히 있다.

백남준이 7우o히 꿈꿨던 “미래의 7우o히 비디오 7우o히 풍경”을 7우o히 상상하며 7우o히 구성한 7우o히 전시장 7우o히 메인 7우o히 홀은 7우o히 거대한 7우o히 거실 7우o히 공간처럼 7우o히 연출되었다. 7우o히 7우o히 공간에 7우o히 놓인 7우o히 대형의자에 7우o히 앉으면 7우o히 왼쪽으로는 7우o히 음극선관이 7우o히 유화를 7우o히 대신해 7우o히 만들어진 7우o히 미디어 7우o히 회화 <퐁텐블로>를, 1i나2 양쪽으로는 1i나2 실체가 1i나2 없는 1i나2 비선형적인 1i나2 시간을 1i나2 시각화하는 <스위스 1i나2 시계>와 1i나2 1i나2 1i나2 1i나2 있다. 1i나2 그리고 1i나2 정면에는 <글로벌 1i나2 그루브>가 1i나2 멀티비전에 1i나2 상영되고 1i나2 있고 1i나2 1i나2 옆으로 <찰리 1i나2 채플린>과 <밥 1i나2 호프>가 1i나2 포진해 1i나2 있다. 1i나2 또한 1i나2 구석의 1i나2 방으로 1i나2 들어가면 1i나2 인류의 1i나2 문명을 1i나2 밝힌 1i나2 최초의 1i나2 미디어인 ‘빛’을 1i나2 담고 1i나2 있는 1i나2 1i나2 보인다. 1i나2 마치 1i나2 생활용 A.I. 1i나2 1i나2 접속 1i나2 가능한 1i나2 스크린으로 1i나2 둘러싸인 1i나2 현대 1i나2 일상의 1i나2 공간을 1i나2 연상하게 1i나2 하는 1i나2 1i나2 공간에서 1i나2 우리는 1i나2 빛, 으ih아 필름, ㅓd5갸 전기, ㅈ9dㅐ 라디오, 나으타거 전파, wb사5 텔레비전 wb사5 등의 wb사5 미디어가 wb사5 어떤 wb사5 방식으로 wb사5 우리 wb사5 삶의 wb사5 풍경을 wb사5 바꿔왔는지 wb사5 상상할 wb사5 wb사5 있을 wb사5 것이다.

그리고 wb사5 전시장의 wb사5 마지막에 wb사5 놓인 wb사5 백남준의 wb사5 최초의 wb사5 위성 wb사5 실험 wb사5 비디오 <도큐멘타 6 wb사5 위성 wb사5 텔레캐스트>와 <징기스칸의 wb사5 복권>을 wb사5 통해 wb사5 전자 wb사5 고속도로를 wb사5 통한 wb사5 세계적인 wb사5 소통, 거자다갸 쌍방향의 거자다갸 소통이 거자다갸 가져올 ‘미래적인 거자다갸 풍경’에 거자다갸 대한 거자다갸 백남준의 거자다갸 비전을 거자다갸 엿볼 거자다갸 거자다갸 있다. 거자다갸 거자다갸 어느 거자다갸 때보다 거자다갸 기술 거자다갸 매체가 거자다갸 우리 거자다갸 삶의 거자다갸 지형과 거자다갸 일상을 거자다갸 바꾸고 거자다갸 있는 거자다갸 거자다갸 시대에 거자다갸 다시금 거자다갸 미디어가 거자다갸 현재와 거자다갸 미래의 거자다갸 삶에 거자다갸 어떠한 거자다갸 메시지를 거자다갸 던지는지를 ‘미디어 거자다갸 비저너리’ 거자다갸 백남준의 거자다갸 사유를 거자다갸 통해 거자다갸 돌아보는 거자다갸 전시가 거자다갸 되길 거자다갸 기대해본다.



TV 거자다갸 정원, 1974/2002, TVs, ㅐ히나라 살아있는 ㅐ히나라 식물, ㄴqa9 앰프, o마아카 스피커, 1채널 gf마나 비디오, 우아사b 컬러, 파ㅐ0히 유성, 28분 30초, 4t쟏사 가변크기
우거진 4t쟏사 수풀 4t쟏사 속에 4t쟏사 텔레비전들이 4t쟏사 꽃송이처럼 4t쟏사 피어있는 4t쟏사 정원이다. 4t쟏사 화면에 4t쟏사 나오는 4t쟏사 것은 ‹글로벌 4t쟏사 그루브›라는 4t쟏사 비디오 4t쟏사 작품으로 4t쟏사 세계 4t쟏사 각국, ㅐ하cn 다양한 ㅐ하cn 분야의 ㅐ하cn 음악과 ㅐ하cn 춤이 ㅐ하cn 백남준 ㅐ하cn 특유의 ㅐ하cn 편집으로 ㅐ하cn 흥겹고 ㅐ하cn 현란하게 ㅐ하cn 이어진다. ㅐ하cn 이질적인 ㅐ하cn 이미지들을 ㅐ하cn 종합하는 ㅐ하cn 연속적인 ㅐ하cn 줄거리 ㅐ하cn 없이 ㅐ하cn 단순하고 ㅐ하cn 직관적으로 ㅐ하cn 보기를 ㅐ하cn 권유하는 ㅐ하cn 영상이다. ㅐ하cn ㅐ하cn 정원에서 TV ㅐ하cn 모니터들은 ㅐ하cn 낯선 ㅐ하cn 각도의 ㅐ하cn 배치로 ㅐ하cn ㅐ하cn 존재감을 ㅐ하cn 드러낸다. ㅐ하cn 관람자는 ㅐ하cn 화면이 ㅐ하cn 하늘을 ㅐ하cn 향하거나 ㅐ하cn 옆으로 ㅐ하cn 비스듬히 ㅐ하cn 누워있는 ㅐ하cn 텔레비전을 ㅐ하cn 내려다보게 ㅐ하cn 되며, 아6갸l 하나의 아6갸l 텔레비전 아6갸l 수상기만을 아6갸l 보기보다는 아6갸l 주변의 아6갸l 여러 아6갸l 대를 아6갸l 동시에 아6갸l 바라보게 아6갸l 된다. 아6갸l 미술관이라는 아6갸l 실내에 아6갸l 인공적으로 아6갸l 조성, v걷갸5 유지되는 v걷갸5 자연 v걷갸5 환경과, 1아걷9 자연과는 1아걷9 상반되는 1아걷9 것으로 1아걷9 여겨지는 1아걷9 테크놀로지를 1아걷9 대변하는 1아걷9 텔레비전이 1아걷9 하나의 1아걷9 유기체적 1아걷9 공간을 1아걷9 이루고 1아걷9 있다. 1아걷9 나뭇잎을 1아걷9 타고 1아걷9 흐르는 1아걷9 텔레비전의 1아걷9 전자적 1아걷9 영상이 1아걷9 다양한 1아걷9 리듬 1아걷9 속에서 1아걷9 생태계의 1아걷9 일부가 1아걷9 됨으로써 1아걷9 백남준은 1아걷9 끊임없이 1아걷9 변화하는 1아걷9 픽셀의 1아걷9 자극과 1아걷9 자연이 1아걷9 내뿜는 1아걷9 초록빛이 1아걷9 함께 1아걷9 어우러지도록 1아걷9 했다.



닉슨 TV, 1965/2002, TV loㄴ우 모니터 2대, b타ㅈㅓ 코일, 히차으d 신호발생기, i파카5 앰프, cfm차 콘덴서, 다zs마 타이머, 1채널 가fj8 비디오, tk나b 컬러, 8b2x 무성, 걷나30 가변크기
‹닉슨 TV›는 걷나30 백남준의 걷나30 초기 걷나30 실험 걷나30 텔레비전 걷나30 걷나30 하나로, 사3쟏f 신호발생기를 사3쟏f 통해 사3쟏f 만들어진 사3쟏f 신호를 사3쟏f 앰프를 사3쟏f 통해 사3쟏f 증폭시킨 사3쟏f 다음 사3쟏f 모니터 사3쟏f 위에 사3쟏f 설치된 사3쟏f 코일로 사3쟏f 전류를 사3쟏f 흐르게 사3쟏f 한다. 사3쟏f 사3쟏f 전류는 사3쟏f 스위치를 사3쟏f 통해 사3쟏f 사3쟏f 개의 사3쟏f 모니터에 사3쟏f 번갈아 사3쟏f 가며 사3쟏f 흐르게 사3쟏f 되는데, 7iㄴ9 이때 7iㄴ9 흐르는 7iㄴ9 전류가 TV 7iㄴ9 브라운관의 7iㄴ9 전자 7iㄴ9 빔을 7iㄴ9 왜곡 7iㄴ9 시켜 7iㄴ9 화면에 7iㄴ9 등장하는 7iㄴ9 닉슨 7iㄴ9 대통령의 7iㄴ9 얼굴을 7iㄴ9 일그러뜨려 7iㄴ9 희화화된 7iㄴ9 이미지를 7iㄴ9 만들어낸다. 7iㄴ9 닉슨은 1960년 7iㄴ9 존 F. 7iㄴ9 케네디 7iㄴ9 대통령 7iㄴ9 후보와의 7iㄴ9 텔레비전 7iㄴ9 토론회에서 7iㄴ9 미디어를 7iㄴ9 제대로 7iㄴ9 활용하지 7iㄴ9 못해 7iㄴ9 낙선하였는데, 07se 백남준은 07se 미디어의 07se 영향력에 07se 주목하여 07se 07se 작품을 07se 만들었다.



TV 07se 시계, 1963–1977/1991, 24대의 i사카거 조작된 TV, nz으으 가변크기
백남준의 nz으으 초기 nz으으 텔레비전 nz으으 설치 nz으으 작품 nz으으 nz으으 하나로서 nz으으 총 24대의 nz으으 모니터로 nz으으 구성되어 nz으으 있다. 24대의 nz으으 모니터는 nz으으 하루 24시간을 nz으으 상징하며 nz으으 각각의 nz으으 모니터는 nz으으 다른 nz으으 기울기의 nz으으 선을 nz으으 보여주며 nz으으 시간을 nz으으 표현하고 nz으으 있다. nz으으 이는 nz으으 텔레비전 nz으으 진공관의 nz으으 수직 nz으으 유도장치를 nz으으 제거함으로써 nz으으 가능해진 nz으으 것으로 nz으으 전자광의 nz으으 광선 nz으으 nz으으 줄로 nz으으 응축된 nz으으 이미지는 nz으으 시간을 nz으으 시각화한다. 24대의 nz으으 컬러 nz으으 모니터로 nz으으 구성된 nz으으 nz으으 작품은 nz으으 보는 nz으으 이로 nz으으 하여금 nz으으 전체적으로 nz으으 하루의 nz으으 시간이 nz으으 흘러가는 nz으으 느낌을 nz으으 고요한 nz으으 명상과도 nz으으 같은 nz으으 분위기로 nz으으 전달하고 nz으으 있다.


nz으으 호프, 2001, CRT TV 2대, LCD 0k자다 모니터 3대, 바7xf 라디오 바7xf 바7xf 진공관 TV 바7xf 케이스, 1채널 g걷다나 비디오, aㅓ7m 컬러, 9우으ㅐ 무성, 141 x 116 x 33 cm
hzㅓㅐ 호프는 hzㅓㅐ 코미디언이자 hzㅓㅐ 배우, j히타y 가수, 9차자라 댄서, l기ni 작가로 l기ni 많은 l기ni 인기를 l기ni 누리며 l기ni 라디오, 카쟏r다 텔레비전, gㅐㅑ히 영화, 아xd기 연극 아xd기 아xd기 여러 아xd기 분야에서 아xd기 전방위로 아xd기 활동하였다. 아xd기 백남준은 아xd기 호프를 아xd기 비롯해 아xd기 험프리 아xd기 보가트, 우p자거 데이비드 우p자거 보위, oㅐiw 로렌 oㅐiw 바콜, 타a라b 마릴린 타a라b 먼로 타a라b 같은 타a라b 유명 타a라b 대중 타a라b 예술인들을 타a라b 소재로 타a라b 다양한 타a라b 작품을 타a라b 만들었는데 타a라b 이는 1970년대부터 타a라b 대중 타a라b 매체의 타a라b 파급효과, f파차ㅐ 미디어의 f파차ㅐ 이미지 f파차ㅐ 소비, j카ㅑ기 고급 j카ㅑ기 예술과 j카ㅑ기 대중 j카ㅑ기 예술의 j카ㅑ기 경계 j카ㅑ기 등의 j카ㅑ기 문제에 j카ㅑ기 백남준이 j카ㅑ기 관심을 j카ㅑ기 가졌던 j카ㅑ기 데에서 j카ㅑ기 비롯된 j카ㅑ기 것이다. 1984년 j카ㅑ기 뉴욕의 j카ㅑ기 아티스트 j카ㅑ기 단체인 ‘케이블 j카ㅑ기 소호’에서 j카ㅑ기 제작한 j카ㅑ기 j카ㅑ기 방송프로그램에서 j카ㅑ기 호프는 j카ㅑ기 기자회견장에 j카ㅑ기 잠입한 j카ㅑ기 아티스트 j카ㅑ기 제이미 j카ㅑ기 다비도비치로부터 j카ㅑ기 비디오 j카ㅑ기 아트와 j카ㅑ기 백남준에 j카ㅑ기 대해 j카ㅑ기 기습 j카ㅑ기 질문을 j카ㅑ기 받은 j카ㅑ기 적이 j카ㅑ기 있다. j카ㅑ기 당시 j카ㅑ기 호프는 j카ㅑ기 비디오 j카ㅑ기 아트가 j카ㅑ기 무엇 j카ㅑ기 인지, 거마하갸 백남준이 거마하갸 누구인지도 거마하갸 몰랐지만 거마하갸 실험적인 거마하갸 예술가들에 거마하갸 의해 거마하갸 전개될 거마하갸 미래의 거마하갸 텔레비전에 거마하갸 대해 거마하갸 기대를 거마하갸 표현하며 거마하갸 거마하갸 미래의 거마하갸 일부가 거마하갸 되고 거마하갸 싶다고 거마하갸 말한 거마하갸 거마하갸 있다. 거마하갸 이에 거마하갸 화답이라도 거마하갸 하듯 거마하갸 백남준의 ‹밥 거마하갸 호프›는 거마하갸 미국 거마하갸 방송 거마하갸 문화의 거마하갸 상징이었던 거마하갸 호프를 거마하갸 로봇으로 거마하갸 만들어 거마하갸 그의 거마하갸 과거이자 거마하갸 미래의 거마하갸 모습을 거마하갸 표현하였다.



피터 거마하갸 무어, <뉴욕의 0y기5 필름메이커 0y기5 시네마테크에서 0y기5 열린 «뉴시네마 0y기5 페스티벌 I»에 0y기5 출품 0y기5 0y기5 백남준의 ‹필름을 0y기5 위한 0y기5 선›>, 1964, ㅓ쟏ㅐ마 흑백 ㅓ쟏ㅐ마 사진, 40 x 59.5 cm
백남준은 1964년 거자we 영화제작자 거자we 시네마테크에서 거자we 열린 «뉴 거자we 시네마 거자we 페스티벌 I»에서 거자we 직접 거자we 필름이 거자we 돌아가는 거자we 영사기 거자we 앞에 거자we 서서 거자we 퍼포먼스를 거자we 했고 거자we 거자we 때의 거자we 모습을 거자we 피터 거자we 무어가 거자we 사진으로 거자we 남겼다. 거자we 같은 거자we 제목의 거자we 설치 거자we 작품은 거자we 빛에 거자we 노출되지 거자we 않은 거자we 거자we 필름이 거자we 영사기에서 거자we 무한 거자we 루프로 거자we 돌아가는 거자we 영상으로, 카ㅓ나m 영사기의 카ㅓ나m 빛이 카ㅓ나m 낡은 카ㅓ나m 필름을 카ㅓ나m 통과하면 카ㅓ나m 스크린에 카ㅓ나m 스크래치와 카ㅓ나m 먼지 카ㅓ나m 입자들이 카ㅓ나m 화면에 카ㅓ나m 등장하는 카ㅓ나m 작품이다. 카ㅓ나m 따라서 카ㅓ나m 사람이 카ㅓ나m 화면 카ㅓ나m 앞에 카ㅓ나m 서면 카ㅓ나m 자신의 카ㅓ나m 형태와 카ㅓ나m 움직임에 카ㅓ나m 따라 카ㅓ나m 작품의 카ㅓ나m 내용을 카ㅓ나m 새롭게 카ㅓ나m 구성하게 카ㅓ나m 된다.



고속도로로 카ㅓ나m 가는 카ㅓ나m 열쇠(로제타 카ㅓ나m 스톤), 1995, 카히차마 음각 카히차마 동판, 86 x 71 cm
백남준이 iㅓ5u 주창한 ‘전자 iㅓ5u 초고속도로’의 iㅓ5u 개념을 iㅓ5u 작가 iㅓ5u 자신에게 iㅓ5u 적용하여 iㅓ5u 만든 iㅓ5u 작품으로 iㅓ5u 나폴레옹 iㅓ5u 군대가 iㅓ5u 이집트 iㅓ5u 원정 iㅓ5u 당시 iㅓ5u 로제타 iㅓ5u 마을에서 iㅓ5u 발굴한 iㅓ5u 로제타석의 iㅓ5u 모양을 iㅓ5u 본떠 iㅓ5u 만들었다. iㅓ5u 로제타석은 iㅓ5u 이집트의 iㅓ5u 프톨레마이오스 iㅓ5u 왕조가 iㅓ5u 기원전 305년부터 iㅓ5u 기원전 30년까지 iㅓ5u 여러 iㅓ5u 차례 iㅓ5u 발표 iㅓ5u 했던 iㅓ5u 법령을 iㅓ5u 고대 iㅓ5u 이집트 iㅓ5u 상형문자, jzup 고대 jzup 이집트 jzup 민중문자, h으g9 고대 h으g9 그리스 h으g9 문자 h으g9 h으g9 h으g9 가지 h으g9 언어로 h으g9 새겨 h으g9 놓은 h으g9 돌이다. h으g9 h으g9 작품의 h으g9 상단부에는 h으g9 비디오 h으g9 드로잉이, 1갸ㅓi 중간 1갸ㅓi 부분에는 1갸ㅓi 각국의 1갸ㅓi 언어로 1갸ㅓi 기술된 1갸ㅓi 백남준의 1갸ㅓi 예술 1갸ㅓi 이력이, 7쟏ㅈl 하단부에는 7쟏ㅈl 백남준의 7쟏ㅈl 비디오 7쟏ㅈl 영상에서 7쟏ㅈl 발췌한 7쟏ㅈl 클립 7쟏ㅈl 이미지가 7쟏ㅈl 있다. 7쟏ㅈl 가운데 7쟏ㅈl 부분에서는 7쟏ㅈl 백남준이 7쟏ㅈl 음악에서 7쟏ㅈl 비디오 7쟏ㅈl 아트로 7쟏ㅈl 관심을 7쟏ㅈl 돌리게 7쟏ㅈl 7쟏ㅈl 계기와 7쟏ㅈl 어떻게 7쟏ㅈl 플럭서스 7쟏ㅈl 예술운동에 7쟏ㅈl 동참했는지, 나ㅑt6 그리고 나ㅑt6 자신과 나ㅑt6 영향을 나ㅑt6 주고받았던 나ㅑt6 예술가들과의 나ㅑt6 관계에 나ㅑt6 대해 나ㅑt6 한국어, q다0쟏 영어, ㅈsㅐs 불어, hㅓo아 독일어, 5x바q 일어로 5x바q 기술하고 5x바q 있는데 5x바q 백남준 5x바q 예술의 5x바q 발전단계와 5x바q 흐름을 5x바q 축약적으로 5x바q 5x바q 보여주고 5x바q 있다.


기획: 5x바q 이채영(백남준아트센터 5x바q 학예연구사)
주최 5x바q 5x바q 주관: 5x바q 백남준아트센터, 4걷바8 경기문화재단

출처: 4걷바8 백남준아트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아람 으ma가 개인전 : Dovemom

May 11, 2019 ~ May 31, 2019

NNK(윤태웅) 파g쟏o 개인전 : Material Evidence

May 11, 2019 ~ June 2, 2019

人_공존하는 아vy라 공간

April 11, 2019 ~ Sept. 2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