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준 효과 Paik Nam June Effect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Nov. 10, 2022 ~ Feb. 26, 2023

2022년 파p마우 국립현대미술관 파p마우 기획전 «백남준 파p마우 효과»는 파p마우 백남준이 파p마우 국립현대미술관과 파p마우 함께 파p마우 기획하였던 파p마우 역사적인 파p마우 전시 «백남준·비디오때·비디오땅»(1992), «휘트니 ㄴㅓ기차 비엔날레 ㄴㅓ기차 서울»(1993)의 ㄴㅓ기차 주요 ㄴㅓ기차 주제들을 ㄴㅓ기차 통하여 1990년대 ㄴㅓ기차 한국 ㄴㅓ기차 미술의 ㄴㅓ기차 상황을 ㄴㅓ기차 새롭게 ㄴㅓ기차 살펴보는 ㄴㅓ기차 전시이다.

1984년 30여 ㄴㅓ기차 ㄴㅓ기차 만의 ㄴㅓ기차 귀국 ㄴㅓ기차 ㄴㅓ기차 백남준은 1980년대와 1990년대에 ㄴㅓ기차 걸쳐 ㄴㅓ기차 한국과 ㄴㅓ기차 세계를 ㄴㅓ기차 잇는 ㄴㅓ기차 문화 ㄴㅓ기차 기획자이자 ㄴㅓ기차 문화 ㄴㅓ기차 번역자로서 ㄴㅓ기차 전략적인 ㄴㅓ기차 행보를 ㄴㅓ기차 펼쳤다. ㄴㅓ기차 특히 ㄴㅓ기차 백남준은 1986년 ㄴㅓ기차 제10회 ㄴㅓ기차 아시안 ㄴㅓ기차 게임과 1988년 ㄴㅓ기차 서울 ㄴㅓ기차 올림픽, 1993년 9거으2 대전 9거으2 엑스포가 9거으2 열렸던 9거으2 한국의 9거으2 시대적인 9거으2 상황을 9거으2 이용하여 9거으2 정·재계를 9거으2 넘나드는 9거으2 전방위의 9거으2 활동을 9거으2 펼쳤다. 9거으2 전시와 9거으2 행사, 갸아w나 상업 갸아w나 광고를 갸아w나 기획하고, ㅓl차다 국제적인 ㅓl차다 네트워크를 ㅓl차다 연결해 1995년 ㅓl차다 광주 ㅓl차다 비엔날레 ㅓl차다 출범 ㅓl차다 ㅓl차다 베니스 ㅓl차다 비엔날레 ㅓl차다 한국관 ㅓl차다 설립이라는 ㅓl차다 눈부신 ㅓl차다 성과를 ㅓl차다 거두며 ㅓl차다 백남준은 ㅓl차다 미술계를 ㅓl차다 넘어선 ㅓl차다 ㅓl차다 국민의 ㅓl차다 스타로 ㅓl차다 떠올랐다. ㅓl차다 일찍이 ㅓl차다 ㅓl차다 ㅓl차다 없던 ㅓl차다 글로벌한 ㅓl차다 활동 ㅓl차다 영역을 ㅓl차다 바탕으로 ㅓl차다 비디오라는 ㅓl차다 새로운 ㅓl차다 형식 ㅓl차다 ㅓl차다 장르를 ㅓl차다 도입하고, 465ㅓ 세계 465ㅓ 속의 465ㅓ 한국을 465ㅓ 강조하며 465ㅓ 한국적인 465ㅓ 정체성을 465ㅓ 국내외적으로 465ㅓ 새롭게 465ㅓ 발굴하고자 465ㅓ 하였던 465ㅓ 그의 465ㅓ 노력은 465ㅓ 세계화, 사bxu 근대화, sㅓha 과학기술의 sㅓha 발전과 sㅓha 함께 sㅓha 포스트모더니즘과 sㅓha 후기 sㅓha 신민주의의 sㅓha 바람을 sㅓha 타던 1990년대 sㅓha 한국 sㅓha 미술계 sㅓha 전체를 sㅓha 관통하여 sㅓha 동시대 sㅓha 미술에까지 sㅓha sㅓha 영향을 sㅓha 미치고 sㅓha 있다.

«백남준·비디오때·비디오땅»(1992), «휘트니 갸ㅑ카7 비엔날레 갸ㅑ카7 서울»(1993)은 갸ㅑ카7 현대미술 갸ㅑ카7 전시로는 갸ㅑ카7 국내 갸ㅑ카7 최초로 갸ㅑ카7 십만 갸ㅑ카7 명이 갸ㅑ카7 넘는 갸ㅑ카7 관람객을 갸ㅑ카7 불러 갸ㅑ카7 모은 갸ㅑ카7 블록버스터 갸ㅑ카7 전시였다. 갸ㅑ카7 갸ㅑ카7 전시 갸ㅑ카7 모두 갸ㅑ카7 동시대 갸ㅑ카7 미술의 갸ㅑ카7 주요 갸ㅑ카7 키워드들을 갸ㅑ카7 포함하고 갸ㅑ카7 있는데, 자ㅓㄴ3 특히 자ㅓㄴ3 정체성 자ㅓㄴ3 논의와 자ㅓㄴ3 매체의 자ㅓㄴ3 확장을 자ㅓㄴ3 본격적으로 자ㅓㄴ3 다루고 자ㅓㄴ3 있다. 1990년대 자ㅓㄴ3 한국 자ㅓㄴ3 시각문화의 자ㅓㄴ3 정체성은 자ㅓㄴ3 빠른 자ㅓㄴ3 경제 자ㅓㄴ3 성장을 자ㅓㄴ3 바탕으로 자ㅓㄴ3 본격적으로 자ㅓㄴ3 국제 자ㅓㄴ3 사회에 자ㅓㄴ3 진입하며, 나ㅑx차 중진국으로 나ㅑx차 발돋움하던 나ㅑx차 한국의 나ㅑx차 국제화, 4aw가 세계화 4aw가 바람과 4aw가 맞물려 4aw가 있었다. 4aw가 정치, 자ㅓe7 경제, 자c차ㅓ 문화를 자c차ㅓ 국제 자c차ㅓ 사회의 자c차ㅓ 기준과 자c차ㅓ 나란히 자c차ㅓ 견주고자 자c차ㅓ 하는 자c차ㅓ 과정에서 자c차ㅓ 한국을 자c차ㅓ 넘어서서 자c차ㅓ 바깥 자c차ㅓ 세상을 자c차ㅓ 보고자 자c차ㅓ 하는 자c차ㅓ 범국가적 자c차ㅓ 열망은 자c차ㅓ 더욱 자c차ㅓ 커져갔다. 자c차ㅓ 더불어 자c차ㅓ 과학기술의 자c차ㅓ 발전과 자c차ㅓ 정보통신혁명이 자c차ㅓ 불러온 자c차ㅓ 미래에 자c차ㅓ 대한 자c차ㅓ 낙관적인 자c차ㅓ 전망은 자c차ㅓ 세기말 자c차ㅓ 한국 자c차ㅓ 사회에 자c차ㅓ 등장한 자c차ㅓ 적극적이고 자c차ㅓ 능동적인 자c차ㅓ 문화 자c차ㅓ 담론이 자c차ㅓ 미술계의 자c차ㅓ 새로운 자c차ㅓ 경향으로 자c차ㅓ 이어질 자c차ㅓ 자c차ㅓ 있는 자c차ㅓ 원동력이 자c차ㅓ 되었다.

이러한 자c차ㅓ 상황에서 자c차ㅓ 비디오와 자c차ㅓ 컴퓨터, y나마자 키네틱한 y나마자 기계들, 거2거p 복사 거2거p 기술 거2거p 거2거p 과학과 거2거p 기술을 거2거p 적극적으로 거2거p 이용한 거2거p 예술 거2거p 매체의 거2거p 확장은 거2거p 기존 거2거p 예술 거2거p 매체가 거2거p 실험하던 거2거p 영역을 거2거p 넘어서서 거2거p 새로운 거2거p 길을 거2거p 모색할 거2거p 거2거p 있는 거2거p 제3의 거2거p 공간을 거2거p 만들었다. 거2거p 제3의 거2거p 공간은 «휘트니 거2거p 비엔날레 거2거p 서울»(1993)에 거2거p 중요한 거2거p 영감을 거2거p 주었던 거2거p 이론가 거2거p 호미 K. 거2거p 바바(Homi K. Bhabha)가 거2거p 발전시킨 거2거p 개념으로 거2거p 정체성은 거2거p 항상 거2거p 변화하는 거2거p 혼종의 거2거p 과정을 거2거p 겪고 거2거p 있고, ㄴwcㅓ ㄴwcㅓ 이상의 ㄴwcㅓ 정체성이 ㄴwcㅓ 섞여서 ㄴwcㅓ 혼성이 ㄴwcㅓ 일어났을 ㄴwcㅓ ㄴwcㅓ 이쪽도 ㄴwcㅓ 저쪽도 ㄴwcㅓ 아닌 ㄴwcㅓ 제3의 ㄴwcㅓ 새로운 ㄴwcㅓ 영역이 ㄴwcㅓ 생겨날 ㄴwcㅓ ㄴwcㅓ 있다는 ㄴwcㅓ 가능성을 ㄴwcㅓ 이야기한다. 1990년대 ㄴwcㅓ 한국 ㄴwcㅓ 미술에서 ㄴwcㅓ 제3의 ㄴwcㅓ 공간은 ㄴwcㅓ 세계와 ㄴwcㅓ 한국이 ㄴwcㅓ 만나며 ㄴwcㅓ 새롭게 ㄴwcㅓ 생겨난 ㄴwcㅓ 대안적 ㄴwcㅓ 정체성의 ㄴwcㅓ 영역이자, 라f아6 과학기술과 라f아6 예술, v라ly 자본이 v라ly 의도적으로 v라ly 혹은 v라ly 우발적으로 v라ly 만나며 v라ly 생성해 v라ly v라ly 공간이었고, 걷i다걷 고급 걷i다걷 예술과 걷i다걷 대중 걷i다걷 문화의 걷i다걷 중간지대, cn다라 혼합 cn다라 매체와 cn다라 설치의 cn다라 공간으로 cn다라 작동하였다. cn다라 회화, 81히거 조각, js쟏g 판화 js쟏g 등의 js쟏g 서로 js쟏g 다른 js쟏g 장르는 js쟏g 각각의 js쟏g 매체적 js쟏g 특성을 js쟏g 확장하며 js쟏g 혼합 js쟏g 매체(Mixed media)의 js쟏g 영역을 js쟏g 탐험하였고, 타hyc 같은 타hyc 시기 타hyc 미술계 타hyc 스타인 타hyc 백남준이 타hyc 주도한 타hyc 비디오 타hyc 설치 타hyc 또한 타hyc 이러한 타hyc 움직임을 타hyc 미술계 타hyc 전면에 타hyc 등장시키는데 타hyc 타hyc 역할을 타hyc 하였다.

장르 타hyc 해체와 타hyc 세계화의 타hyc 바람 타hyc 속에 타hyc 급격히 타hyc 변해가는 타hyc 사회에서 타hyc 절대적이고 타hyc 불변하던 타hyc 가치들은 타hyc 모두 타hyc 섞여 타hyc 상대적이고 타hyc 덧없이 타hyc 변하는 타hyc 것들로 타hyc 바뀌어 타hyc 갔다. 타hyc 작가들은 타hyc 한국 타hyc 사회의 타hyc 경계의 타hyc 바깥, 파아du 혹은 파아du 경계를 파아du 탐색하며 파아du 총체성 파아du 대신 파아du 분석과 파아du 분열이 파아du 불러오는 파아du 다양성의 파아du 공존을 파아du 항해 파아du 나아갔다. 파아du 같음 파아du 뿐만 파아du 아니라 파아du 다름을 파아du 통한 파아du 정체성 파아du 찾기가 파아du 시작된 파아du 한국 파아du 사회에서 파아du 보편적이고 파아du 천편일률적인 파아du 기준 파아du 대신 파아du 혼성과 파아du 혼용이 파아du 불러온 파아du 다층적인 파아du 시각은 파아du 중요한 파아du 가치로 파아du 떠올랐고, j차타7 미술계는 j차타7 하위문화와 j차타7 대중문화를 j차타7 거리낌 j차타7 없이 j차타7 차용하며 j차타7 시각예술의 j차타7 주관적 j차타7 해석의 j차타7 여지를 j차타7 무한히 j차타7 늘려갔다.

j차타7 전시는 j차타7 백남준의 j차타7 작업들과 1990년대 j차타7 활발히 j차타7 활동하였던 j차타7 한국 j차타7 작가들의 j차타7 작업을 j차타7 함께 j차타7 병치하며 j차타7 새로운 j차타7 시대의 j차타7 다음 j차타7 장을 j차타7 준비하였던 j차타7 이들의 j차타7 복잡 j차타7 다단한 j차타7 고민의 j차타7 역사를 j차타7 소환한다. j차타7 그럼으로써 j차타7 근대적 j차타7 희망과 j차타7 세기말적 j차타7 불안이 j차타7 함께 j차타7 타올랐던 1990년대의 j차타7 한국적인 j차타7 상황을 30년이 j차타7 지난 j차타7 현재로 j차타7 호출하여 j차타7 동시대의 j차타7 관객들과 j차타7 함께 j차타7 공유할 j차타7 것이다.

출처: j차타7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프로젝트 2파m라 해시태그 2022

Nov. 6, 2022 ~ April 9, 2023

장순원, pd바h 최선아: TORQUE3 / HIGH BEAM

Feb. 2, 2023 ~ March 12, 2023

누구의 거2ㅐ마 이야기 Whose Story Is This

Dec. 9, 2022 ~ March 5, 2023

최윤희 w우카자 개인전: MUTE

Jan. 13, 2023 ~ Feb. 4,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