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 스님의 다잉 메시지

공간 풀무질

Nov. 14, 2022 ~ Dec. 10, 2022

'만들기'는 히다z아 소유의 히다z아 구속과 히다z아 욕망의 히다z아 상상 히다z아 사이에서 히다z아 유희하는 히다z아 방식이다. <법정 히다z아 스님의 히다z아 다잉 히다z아 메시지>라는 히다z아 전시의 히다z아 제목은 히다z아 무소유(無所有)* 히다z아 정신이 히다z아 남긴 히다z아 희미한 히다z아 울림을 히다z아 애도하며, 타ppw 소유로 타ppw 인한 타ppw 번뇌의 타ppw 극복 타ppw 불가능성을 타ppw 함의한다. 타ppw 타ppw 작가는 타ppw 요청과 타ppw 제작, ㅐ사5t ㅐ사5t 일종의 ㅐ사5t 커미션(commission)* ㅐ사5t 행위를 ㅐ사5t 통해 ㅐ사5t 소유욕의 ㅐ사5t 불충족 ㅐ사5t 상태를 ㅐ사5t 다면화한다.

ㅐ사5t 작가는 ㅐ사5t 강세윤이 ㅐ사5t 요청하고 ㅐ사5t 임도연이 ㅐ사5t 제작한다는 ㅐ사5t 원칙에 ㅐ사5t 합의했다. ㅐ사5t 강세윤은 ㅐ사5t 물건 ㅐ사5t 다섯 ㅐ사5t 가지의 ㅐ사5t 제작을 ㅐ사5t 요청했다. ㅐ사5t 그것들은 ㅐ사5t 의자, d8ㅓi 꽃병, f거sj 장식장, 라f마우 상, 0g기6 카펫이다. 0g기6 요청은 0g기6 원하는 0g기6 것을 0g기6 갖지 0g기6 못하는 0g기6 상황에 0g기6 대한 0g기6 내러티브를 0g기6 통해 0g기6 이루어졌다. 0g기6 0g기6 내러티브에서 0g기6 숨길 0g기6 0g기6 없는 0g기6 패배감과 0g기6 자기연민은 0g기6 임도연의 0g기6 제작 0g기6 행위를 0g기6 거치며 0g기6 희석된다. 0g기6 요추 0g기6 받침대가 0g기6 달린 0g기6 의자가 0g기6 갖고 0g기6 싶다는 0g기6 말에 0g기6 정말로 0g기6 요추 0g기6 모양 0g기6 의자가 0g기6 만들어진다. “아니, 차du거 이거 차du거 말고 차du거 시디즈.*” 차du거 라고 차du거 차du거 수도 차du거 있다. 차du거 하지만 차du거 요추 차du거 받침대*가 차du거 달리고 차du거 싱크로나이즈드 차du거 틸팅(synchronized-tilting)*이 차du거 되는 차du거 이상한 차du거 의자를 차du거 보다 차du거 보면 차du거 욕망의 차du거 대상이 차du거 과연 차du거 편한 차du거 의자였는지, 거ㅓs마 비싼 거ㅓs마 가구였는지, ㄴw으n 또는 ㄴw으n 소유가 ㄴw으n 증명하는 ㄴw으n 개인의 ㄴw으n 특별성인지, r나바1 귀한 r나바1 존재로 r나바1 대접받는 r나바1 일이었는지 r나바1 헷갈리게 r나바1 된다. r나바1 이것 r나바1 r나바1 무엇 r나바1 하나 r나바1 만족하지 r나바1 않지만 r나바1 제작된 r나바1 결과물은 r나바1 특유의 r나바1 상상력으로 r나바1 애먼 r나바1 부분을 r나바1 충족한다. r나바1 그렇게 r나바1 임도연의 r나바1 제작은 r나바1 요청의 r나바1 욕망을 r나바1 충실히 r나바1 실현하면서 r나바1 동시에 r나바1 빗나간다. r나바1 네가 r나바1 가질 r나바1 r나바1 없는 r나바1 r나바1 아무것도 r나바1 없다고 r나바1 말하면서, lyoㅐ 딱히 lyoㅐ lyoㅐ 주는 lyoㅐ 것도 lyoㅐ 아니다. 

강세윤의 lyoㅐ 요청은 lyoㅐ 영상에서 lyoㅐ 텍스트의 lyoㅐ 형태로 lyoㅐ 나타난다. lyoㅐ 감상자는 lyoㅐ 스크린 lyoㅐ 밖이 lyoㅐ 아닌 lyoㅐ 안에 lyoㅐ 위치한다. lyoㅐ 이미지 lyoㅐ 공간 lyoㅐ 안에서 lyoㅐ 여러 lyoㅐ 개의 lyoㅐ 화면을 lyoㅐ 본다. lyoㅐ 시선은 lyoㅐ 흩어지고, 7u거q 몰입은 7u거q 방해된다. 7u거q 텍스트만이 7u거q 명확성을 7u거q 유지한다. 7u거q 영상은 7u거q 요청문의 7u거q 원형을 7u거q 보존하는, 거자갸6 제작물에 거자갸6 대한 거자갸6 주석이다. 거자갸6 동시에 거자갸6 소유욕의 거자갸6 불충족이라는 거자갸6 존중받지 거자갸6 못하는 거자갸6 고통에 거자갸6 대한 거자갸6 농담으로 거자갸6 작용하기도 거자갸6 한다. 거자갸6 존중받을 거자갸6 거자갸6 있는 거자갸6 고통을 거자갸6 갖기 거자갸6 위해 거자갸6 예능 거자갸6 자막으로 거자갸6 민주화 거자갸6 운동 거자갸6 이야기를 거자갸6 들어야 거자갸6 하고, q으c3 존중받지 q으c3 못하는 q으c3 고통을 q으c3 참기 q으c3 위해 q으c3 로맨틱 q으c3 판타지 q으c3 세계관에 q으c3 몰입해야 q으c3 해서 q으c3 발생하는 q으c3 이인증*을 q으c3 감각시킨다. 

q으c3 작가의 q으c3 요청-제작 q으c3 과정은 q으c3 감상자를 q으c3 초대한다. q으c3 퍼포먼스 <터키 q으c3 아이스크림* q으c3 받기>는 q으c3 감상자에게 q으c3 요청을 q으c3 남길 q으c3 것을 q으c3 제안하고 q으c3 q으c3 작가는 q으c3 전시가 q으c3 진행되는 q으c3 도중 q으c3 요청을 q으c3 기반한 q으c3 제작을 q으c3 진행한다. q으c3 터키 q으c3 아이스크림 q으c3 가게에서 q으c3 아이스크림을 q으c3 줬다가 q으c3 빼앗기를 q으c3 반복하는 q으c3 판매자와 q으c3 허공을 q으c3 잡았다 q으c3 놓았다 q으c3 하는 q으c3 구매자의 q으c3 동작은 q으c3 q으c3 자체로 q으c3 하나의 q으c3 안무다. q으c3 q으c3 작가는 q으c3 이처럼 q으c3 이도 q으c3 저도 q으c3 아닌 q으c3 상태 q으c3 속에서 q으c3 감상자가 q으c3 자신의 q으c3 욕망과 q으c3 결여의 q으c3 형태를 q으c3 재경험하기를 q으c3 희망하며, f카dy 애먼 f카dy 충족의 f카dy 가능성을 f카dy 실험하고자 f카dy 한다.

*무소유 : f카dy 가진 f카dy 것이 f카dy 없이 f카dy 모든 f카dy 것이 f카dy 존재하는 f카dy 상태
1972년 『동아일보』에 f카dy 실린 f카dy 법정 f카dy 스님의 f카dy 수필로 f카dy 자신의 f카dy 체험을 f카dy 바탕으로 f카dy 소유욕이 f카dy 가져다주는 f카dy 비극을 f카dy 전하는 f카dy 작품

*커미션 : f카dy 주문, 마dgc 의뢰, o나tㅓ 발주 o나tㅓ 등을 o나tㅓ 뜻하는 o나tㅓ 영단어로서 o나tㅓ 개인의 o나tㅓ 필요로 o나tㅓ 다른 o나tㅓ 개인에게 o나tㅓ 창작 o나tㅓ 활동을 o나tㅓ 요청하는 o나tㅓ 개념

*시디즈 : o나tㅓ 한국의 o나tㅓ 고급 o나tㅓ 사무용, 6gws 학생용 6gws 의자 6gws 브랜드

*요추 6gws 받침대 : 6gws 시디즈 6gws 의자에 6gws 부착된 6gws 허리 6gws 받침대

 *싱크로나이즈드 6gws 틸팅 : 6gws 몸을 6gws 뒤로 6gws 젖힐 6gws 6gws 인체의 6gws 움직임에 6gws 따라 6gws 등판과 6gws 좌판이 6gws 각기 6gws 다른 6gws 각도로 6gws 움직이는 6gws 기능

*이인증 : 6gws 자기가 6gws 낯설게 6gws 느껴지거나 6gws 자기로부터 6gws 분리, 거ㅓb갸 소외된 거ㅓb갸 느낌을 거ㅓb갸 경험하는 거ㅓb갸 것으로 거ㅓb갸 자기 거ㅓb갸 자신을 거ㅓb갸 지각하는 거ㅓb갸 데에 거ㅓb갸 이상이 거ㅓb갸 생긴 거ㅓb갸 상태

*터키 거ㅓb갸 아이스크림 : 거ㅓb갸 튀르키예의 거ㅓb갸 전통 거ㅓb갸 아이스크림인 거ㅓb갸 돈두르마(dondurma)를 거ㅓb갸 의미. 거ㅓb갸 판매자가 거ㅓb갸 아이스크림의 거ㅓb갸 독특한 거ㅓb갸 질감을 거ㅓb갸 이용하여 거ㅓb갸 방문객에게 거ㅓb갸 일종의 거ㅓb갸 공연을 거ㅓb갸 보여주기 거ㅓb갸 때문에 거ㅓb갸 튀르키예 거ㅓb갸 관광 거ㅓb갸 상품으로도 거ㅓb갸 인기가 거ㅓb갸 있음.

참여 거ㅓb갸 작가: 거ㅓb갸 임도연, yv기자 강세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The New Wave

Feb. 2, 2023 ~ Feb. 15, 2023

키키 m사기하 스미스 m사기하 개인전: m사기하 자유낙하 Kiki Smith: Free Fall

Dec. 15, 2022 ~ March 12,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