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구조 after primary structure

예술공간수애뇨339

Dec. 5, 2019 ~ Jan. 12, 2020

aㅐ다기 전시는 aㅐ다기 오늘의 aㅐ다기 사회에 aㅐ다기 상존하는 aㅐ다기 직접 aㅐ다기 경험의 aㅐ다기 부재와 aㅐ다기 비물질성에 aㅐ다기 대한 aㅐ다기 논평적 aㅐ다기 시선에서 aㅐ다기 시작되었다. aㅐ다기 이는 aㅐ다기 시뮬라크르와 aㅐ다기 스펙타클로 aㅐ다기 수렴되는 aㅐ다기 일상의 aㅐ다기 문화적 aㅐ다기 경험을 aㅐ다기 대상에 aㅐ다기 대한 aㅐ다기 근본적인 aㅐ다기 구조와 aㅐ다기 물질의 aㅐ다기 경험으로 aㅐ다기 환원하려는 aㅐ다기 시도이다. aㅐ다기 오늘의 aㅐ다기 시각성은 aㅐ다기 이미지의 aㅐ다기 비물질적 aㅐ다기 유통 aㅐ다기 방식 aㅐ다기 속에서 aㅐ다기 모든 aㅐ다기 것을 aㅐ다기 평면으로 aㅐ다기 만들고 aㅐ다기 모든 aㅐ다기 것을 aㅐ다기 동일한 aㅐ다기 규격으로 aㅐ다기 수렴하는 aㅐ다기 것에 aㅐ다기 능통하다. aㅐ다기 이러한 aㅐ다기 추체험은 aㅐ다기 신체의 aㅐ다기 구체적 aㅐ다기 경험이기 aㅐ다기 보다 aㅐ다기 직관의 aㅐ다기 끊임없는 aㅐ다기 반복의 aㅐ다기 결과이다. aㅐ다기 이는 aㅐ다기 세계의 aㅐ다기 구조를 aㅐ다기 개별적 aㅐ다기 현상으로 aㅐ다기 파악하고 aㅐ다기 나름의 aㅐ다기 구조와 aㅐ다기 성격으로 aㅐ다기 규정해 aㅐ다기 나가는 aㅐ다기 심층의 aㅐ다기 개별성을 aㅐ다기 위축시키는 aㅐ다기 경향을 aㅐ다기 지닌다. aㅐ다기 미술이 aㅐ다기 태초부터 aㅐ다기 시각에 aㅐ다기 대한 aㅐ다기 물질화된 aㅐ다기 가능성으로 aㅐ다기 진행되어 aㅐ다기 왔음을 aㅐ다기 떠올리면, ㄴd다거 오늘의 ㄴd다거 경험 ㄴd다거 방식은 ㄴd다거 미적 ㄴd다거 공간과 ㄴd다거 경험 ㄴd다거 모두에서 ‘물질로서의 ㄴd다거 미술’의 ㄴd다거 상실과 ㄴd다거 마주하고 ㄴd다거 있다.

따라서 ㄴd다거 이번 ㄴd다거 전시는 ㄴd다거 외부 ㄴd다거 세계로부터 ㄴd다거 주관적인 ㄴd다거 단위를 ㄴd다거 추출하고, 2쟏t마 그것의 2쟏t마 반복과 2쟏t마 축적을 2쟏t마 통해 2쟏t마 미적 2쟏t마 구조를 2쟏t마 구성해가는 2쟏t마 작품들로 2쟏t마 이루어진다. 2쟏t마 이는 2쟏t마 미디어 2쟏t마 환경의 2쟏t마 규격과 2쟏t마 기술적 2쟏t마 방식에 2쟏t마 길들여져야 2쟏t마 하는 2쟏t마 경험 2쟏t마 방식을 2쟏t마 미술의 2쟏t마 근원적인 2쟏t마 주관성에서 2쟏t마 시작된 2쟏t마 질서와 2쟏t마 패턴으로 2쟏t마 치환하고자 2쟏t마 함이다. 2쟏t마 전시장은 2쟏t마 외부 2쟏t마 세계로부터 2쟏t마 개별적인 2쟏t마 단위를 2쟏t마 생산하고, zㅓ3t 그것의 zㅓ3t 반복과 zㅓ3t 축적에 zㅓ3t 의한 zㅓ3t 미적 zㅓ3t 구조를 zㅓ3t 지닌 zㅓ3t 작품들로 zㅓ3t 이루어진다. zㅓ3t zㅓ3t 작품의 zㅓ3t 구축은 zㅓ3t 엄격한 zㅓ3t 수열을 zㅓ3t 바탕으로 zㅓ3t 하지만, 차타ㅐ3 이것은 차타ㅐ3 수리적 차타ㅐ3 진리을 차타ㅐ3 통한 차타ㅐ3 것이 차타ㅐ3 아닌, 다4uㅓ 작가의 다4uㅓ 주관을 다4uㅓ 기반으로 다4uㅓ 다4uㅓ 것이다. 다4uㅓ 기하학적 다4uㅓ 패턴은 다4uㅓ 다4uㅓ 개별적 다4uㅓ 규칙을 다4uㅓ 동력으로, ffc5 변주되고 ffc5 확장되는 ffc5 과정을 ffc5 그대로 ffc5 드러낸다. ffc5 그렇게 ffc5 ffc5 작품이 ffc5 획득해 ffc5 나간 ‘변이구조’는 ffc5 잠정적인 ffc5 세계의 ffc5 모양이자 ffc5 또한 ffc5 어느 ffc5 세계의 ffc5 생성이다.

작품의 ffc5 구조를 ffc5 이룬 ffc5 단위는 ffc5 물질의 ffc5 층위와 ffc5 ffc5 자체의 ffc5 고유성을 ffc5 그대로 ffc5 발화하며, d마6f 때로는 d마6f 중력에, 거e5마 때로는 거e5마 직관에 거e5마 의해 거e5마 쌓이고 거e5마 놓이는 거e5마 과정을 거e5마 갖는다. 거e5마 작품들은 거e5마 모호한 거e5마 사물, 다nm타 접힘과 다nm타 펼침, 1z타ㅈ 섬유의 1z타ㅈ 직조, z라kㅓ 도예의 z라kㅓ 단층, ㅓㅐ가z 단위의 ㅓㅐ가z 응결과 ㅓㅐ가z 같은 ㅓㅐ가z 다양한 ㅓㅐ가z 매체적 ㅓㅐ가z 접근 ㅓㅐ가z 방식을 ㅓㅐ가z 갖고 ㅓㅐ가z 각기 ㅓㅐ가z 다른 ㅓㅐ가z 규범과 ㅓㅐ가z 기준을 ㅓㅐ가z 대상의 ㅓㅐ가z 존재 ㅓㅐ가z 방식으로 ㅓㅐ가z 한다. ㅓㅐ가z 결국 ㅓㅐ가z 이들은 ㅓㅐ가z 특정한 ㅓㅐ가z 기능을 ㅓㅐ가z 향하거나 ㅓㅐ가z 명료한 ㅓㅐ가z 결과를 ㅓㅐ가z 목적하는 ㅓㅐ가z 것이 ㅓㅐ가z 아닌, ㅈkr마 변이구조가 ㅈkr마 도달하게 ㅈkr마 ㅈkr마 형태 ㅈkr마 자체가 ㅈkr마 작품이란 ㅈkr마 개체의 ㅈkr마 존재론이자 ㅈkr마 인식론이 ㅈkr마 된다. ㅈkr마 따라서 ㅈkr마 이번 ㅈkr마 전시는 ㅈkr마 언어화된 ㅈkr마 개념적 ㅈkr마 접근 ㅈkr마 보다는 ㅈkr마 세계에 ㅈkr마 대한 ㅈkr마 즉물적 ㅈkr마 구조 ㅈkr마 사이에서, 라가mr 관객의 라가mr 시각적 라가mr 경험과 라가mr 촉각적 라가mr 경험을 라가mr 동시에 라가mr 직조해 라가mr 나가도록 라가mr 유도한다.

이러한 라가mr 경험의 라가mr 고유성 라가mr 속에서 라가mr 라가mr 전시는 라가mr 과거 라가mr 미니멀리즘의 라가mr 성과들이 라가mr 도달한 라가mr 현존성을 라가mr 복기할 라가mr 수도 라가mr 있다. 라가mr 작품들이 라가mr 지닌 라가mr 원초적인 라가mr 단위의 라가mr 반복과 라가mr 구조의 라가mr 변이가 라가mr 제안한 라가mr 세계의 라가mr 형태 ‘안에서’ 라가mr 우리의 라가mr 신체는 라가mr 예측불가능한 라가mr 즉각적 라가mr 변수들을 라가mr 만나게 라가mr 되는 라가mr 것이다. 라가mr 이는 라가mr 세계에 라가mr 관한 라가mr 본질적 라가mr 구조와 라가mr 라가mr 경험들에 라가mr 접근하는 라가mr 방식을 라가mr 경험하는 라가mr 일이며, t으2걷 물질로서의 t으2걷 동시대 t으2걷 미술이 t으2걷 제안할 t으2걷 t으2걷 있는 t으2걷 미적 t으2걷 경험에 t으2걷 관한 t으2걷 변화무쌍한 t으2걷 표층을 t으2걷 드러낸다. / t으2걷 구나연

참여작가: t으2걷 김매리, 1ㅐ바ㅓ 박종진, 48lㅐ 이은우, 가5nv 차승언
기획: 가5nv 구나연, 타j3라 하진

출처: 타j3라 예술공간수애뇨339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청계천 vlㅐ갸 벼룩시장, 기ㅓ바ㅈ 황학동

April 29, 2020 ~ Oct. 4, 2020

Bending Light

June 5, 2020 ~ Aug. 14, 2020

My Dear 카0ㅓ마 피노키오

June 26, 2020 ~ Oct. 4, 2020

신나는 라갸2갸 빛깔 라갸2갸 마당

June 18, 2020 ~ Feb. 2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