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구조 after primary structure

예술공간수애뇨339

Dec. 5, 2019 ~ Jan. 12, 2020

카g히1 전시는 카g히1 오늘의 카g히1 사회에 카g히1 상존하는 카g히1 직접 카g히1 경험의 카g히1 부재와 카g히1 비물질성에 카g히1 대한 카g히1 논평적 카g히1 시선에서 카g히1 시작되었다. 카g히1 이는 카g히1 시뮬라크르와 카g히1 스펙타클로 카g히1 수렴되는 카g히1 일상의 카g히1 문화적 카g히1 경험을 카g히1 대상에 카g히1 대한 카g히1 근본적인 카g히1 구조와 카g히1 물질의 카g히1 경험으로 카g히1 환원하려는 카g히1 시도이다. 카g히1 오늘의 카g히1 시각성은 카g히1 이미지의 카g히1 비물질적 카g히1 유통 카g히1 방식 카g히1 속에서 카g히1 모든 카g히1 것을 카g히1 평면으로 카g히1 만들고 카g히1 모든 카g히1 것을 카g히1 동일한 카g히1 규격으로 카g히1 수렴하는 카g히1 것에 카g히1 능통하다. 카g히1 이러한 카g히1 추체험은 카g히1 신체의 카g히1 구체적 카g히1 경험이기 카g히1 보다 카g히1 직관의 카g히1 끊임없는 카g히1 반복의 카g히1 결과이다. 카g히1 이는 카g히1 세계의 카g히1 구조를 카g히1 개별적 카g히1 현상으로 카g히1 파악하고 카g히1 나름의 카g히1 구조와 카g히1 성격으로 카g히1 규정해 카g히1 나가는 카g히1 심층의 카g히1 개별성을 카g히1 위축시키는 카g히1 경향을 카g히1 지닌다. 카g히1 미술이 카g히1 태초부터 카g히1 시각에 카g히1 대한 카g히1 물질화된 카g히1 가능성으로 카g히1 진행되어 카g히1 왔음을 카g히1 떠올리면, tfzc 오늘의 tfzc 경험 tfzc 방식은 tfzc 미적 tfzc 공간과 tfzc 경험 tfzc 모두에서 ‘물질로서의 tfzc 미술’의 tfzc 상실과 tfzc 마주하고 tfzc 있다.

따라서 tfzc 이번 tfzc 전시는 tfzc 외부 tfzc 세계로부터 tfzc 주관적인 tfzc 단위를 tfzc 추출하고, hb라h 그것의 hb라h 반복과 hb라h 축적을 hb라h 통해 hb라h 미적 hb라h 구조를 hb라h 구성해가는 hb라h 작품들로 hb라h 이루어진다. hb라h 이는 hb라h 미디어 hb라h 환경의 hb라h 규격과 hb라h 기술적 hb라h 방식에 hb라h 길들여져야 hb라h 하는 hb라h 경험 hb라h 방식을 hb라h 미술의 hb라h 근원적인 hb라h 주관성에서 hb라h 시작된 hb라h 질서와 hb라h 패턴으로 hb라h 치환하고자 hb라h 함이다. hb라h 전시장은 hb라h 외부 hb라h 세계로부터 hb라h 개별적인 hb라h 단위를 hb라h 생산하고, 3ㅓng 그것의 3ㅓng 반복과 3ㅓng 축적에 3ㅓng 의한 3ㅓng 미적 3ㅓng 구조를 3ㅓng 지닌 3ㅓng 작품들로 3ㅓng 이루어진다. 3ㅓng 3ㅓng 작품의 3ㅓng 구축은 3ㅓng 엄격한 3ㅓng 수열을 3ㅓng 바탕으로 3ㅓng 하지만, ㅓ마r1 이것은 ㅓ마r1 수리적 ㅓ마r1 진리을 ㅓ마r1 통한 ㅓ마r1 것이 ㅓ마r1 아닌, 마타5k 작가의 마타5k 주관을 마타5k 기반으로 마타5k 마타5k 것이다. 마타5k 기하학적 마타5k 패턴은 마타5k 마타5k 개별적 마타5k 규칙을 마타5k 동력으로, 갸3갸ㅓ 변주되고 갸3갸ㅓ 확장되는 갸3갸ㅓ 과정을 갸3갸ㅓ 그대로 갸3갸ㅓ 드러낸다. 갸3갸ㅓ 그렇게 갸3갸ㅓ 갸3갸ㅓ 작품이 갸3갸ㅓ 획득해 갸3갸ㅓ 나간 ‘변이구조’는 갸3갸ㅓ 잠정적인 갸3갸ㅓ 세계의 갸3갸ㅓ 모양이자 갸3갸ㅓ 또한 갸3갸ㅓ 어느 갸3갸ㅓ 세계의 갸3갸ㅓ 생성이다.

작품의 갸3갸ㅓ 구조를 갸3갸ㅓ 이룬 갸3갸ㅓ 단위는 갸3갸ㅓ 물질의 갸3갸ㅓ 층위와 갸3갸ㅓ 갸3갸ㅓ 자체의 갸3갸ㅓ 고유성을 갸3갸ㅓ 그대로 갸3갸ㅓ 발화하며, mapp 때로는 mapp 중력에, 사gb2 때로는 사gb2 직관에 사gb2 의해 사gb2 쌓이고 사gb2 놓이는 사gb2 과정을 사gb2 갖는다. 사gb2 작품들은 사gb2 모호한 사gb2 사물, 8거7하 접힘과 8거7하 펼침, md바다 섬유의 md바다 직조, 나우sx 도예의 나우sx 단층, 하fy히 단위의 하fy히 응결과 하fy히 같은 하fy히 다양한 하fy히 매체적 하fy히 접근 하fy히 방식을 하fy히 갖고 하fy히 각기 하fy히 다른 하fy히 규범과 하fy히 기준을 하fy히 대상의 하fy히 존재 하fy히 방식으로 하fy히 한다. 하fy히 결국 하fy히 이들은 하fy히 특정한 하fy히 기능을 하fy히 향하거나 하fy히 명료한 하fy히 결과를 하fy히 목적하는 하fy히 것이 하fy히 아닌, 거9나거 변이구조가 거9나거 도달하게 거9나거 거9나거 형태 거9나거 자체가 거9나거 작품이란 거9나거 개체의 거9나거 존재론이자 거9나거 인식론이 거9나거 된다. 거9나거 따라서 거9나거 이번 거9나거 전시는 거9나거 언어화된 거9나거 개념적 거9나거 접근 거9나거 보다는 거9나거 세계에 거9나거 대한 거9나거 즉물적 거9나거 구조 거9나거 사이에서, 걷jhg 관객의 걷jhg 시각적 걷jhg 경험과 걷jhg 촉각적 걷jhg 경험을 걷jhg 동시에 걷jhg 직조해 걷jhg 나가도록 걷jhg 유도한다.

이러한 걷jhg 경험의 걷jhg 고유성 걷jhg 속에서 걷jhg 걷jhg 전시는 걷jhg 과거 걷jhg 미니멀리즘의 걷jhg 성과들이 걷jhg 도달한 걷jhg 현존성을 걷jhg 복기할 걷jhg 수도 걷jhg 있다. 걷jhg 작품들이 걷jhg 지닌 걷jhg 원초적인 걷jhg 단위의 걷jhg 반복과 걷jhg 구조의 걷jhg 변이가 걷jhg 제안한 걷jhg 세계의 걷jhg 형태 ‘안에서’ 걷jhg 우리의 걷jhg 신체는 걷jhg 예측불가능한 걷jhg 즉각적 걷jhg 변수들을 걷jhg 만나게 걷jhg 되는 걷jhg 것이다. 걷jhg 이는 걷jhg 세계에 걷jhg 관한 걷jhg 본질적 걷jhg 구조와 걷jhg 걷jhg 경험들에 걷jhg 접근하는 걷jhg 방식을 걷jhg 경험하는 걷jhg 일이며, ㅐf6아 물질로서의 ㅐf6아 동시대 ㅐf6아 미술이 ㅐf6아 제안할 ㅐf6아 ㅐf6아 있는 ㅐf6아 미적 ㅐf6아 경험에 ㅐf6아 관한 ㅐf6아 변화무쌍한 ㅐf6아 표층을 ㅐf6아 드러낸다. / ㅐf6아 구나연

참여작가: ㅐf6아 김매리, 가c가b 박종진, e아다카 이은우, c다ㅓ3 차승언
기획: c다ㅓ3 구나연, e카ㅓ나 하진

출처: e카ㅓ나 예술공간수애뇨339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임현지 거1jw 개인전 : Manner

Jan. 15, 2020 ~ Feb. 4, 2020

제로 ZERO

Sept. 3, 2019 ~ Jan. 27, 2020

김허앵 ㅓc6다 개인전 : mama do

Jan. 11, 2020 ~ Feb. 2, 2020

디아스포라 Diaspora

Jan. 8, 2020 ~ Feb. 2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