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태니카 BOTANICA

부산시립미술관

2018년 8월 24일 ~ 2019년 2월 17일

자히파5 전시는 자히파5 한국, 나우1z 일본, ㅓg다쟏 중국과 ㅓg다쟏 대만에 ㅓg다쟏 거주하는 ㅓg다쟏 동아시아 ㅓg다쟏 현대미술가들의 ㅓg다쟏 동시대 ㅓg다쟏 작업에서 ㅓg다쟏 자연/식물이 ㅓg다쟏 어떻게 ㅓg다쟏 다루어지고 ㅓg다쟏 있는가를 ㅓg다쟏 추적해보려는 ㅓg다쟏 의도로 ㅓg다쟏 기획되었다. ㅓg다쟏 초대된 ㅓg다쟏 작가들은 ㅓg다쟏 자연에 ㅓg다쟏 대한 ㅓg다쟏 예민한 ㅓg다쟏 감각으로 ㅓg다쟏 각각 ‘인간의 ㅓg다쟏 욕망이 ㅓg다쟏 만들어낸 ㅓg다쟏 허상과 ㅓg다쟏 환상’을 ㅓg다쟏 다루거나, ‘있는 iaㅐ사 그대로의 iaㅐ사 자연이 iaㅐ사 아니라 iaㅐ사 인간의 iaㅐ사 의지가 iaㅐ사 개입된 iaㅐ사 변형된 iaㅐ사 자연’, q카8ㅐ 또는 ‘아시아 q카8ㅐ 특유의 q카8ㅐ 자연관 q카8ㅐ 혹은 q카8ㅐ 세계관과 q카8ㅐ 현대사회의 q카8ㅐ 문제’를 q카8ㅐ 질문하기도 q카8ㅐ 한다. q카8ㅐ 동아시아 q카8ㅐ 현대미술가들의 q카8ㅐ 시각으로 q카8ㅐ 다양한 q카8ㅐ 층위가 q카8ㅐ 복잡하게 q카8ㅐ 얽혀 q카8ㅐ 있는 q카8ㅐ 동시대 q카8ㅐ 아시아의 q카8ㅐ 생태환경 q카8ㅐ 변화에 q카8ㅐ 대한 q카8ㅐ 성찰과 q카8ㅐ 새로운 q카8ㅐ 사고의 q카8ㅐ 계기를 q카8ㅐ 마련하고자 q카8ㅐ 한다.

한국은 q카8ㅐ 동아시아 q카8ㅐ 국가들 q카8ㅐ 중에서도 q카8ㅐ 가장 q카8ㅐ 놀라운 q카8ㅐ 속도로 q카8ㅐ 산업화를 q카8ㅐ 이룬 q카8ㅐ 나라이다. q카8ㅐ 산업화된 q카8ㅐ 메트로폴리스들은 q카8ㅐ 동아시아 q카8ㅐ 국가의 q카8ㅐ 현실을 q카8ㅐ 가장 q카8ㅐ 상징적으로 q카8ㅐ 보여주고 q카8ㅐ 있다. q카8ㅐ 부산시립미술관이 q카8ㅐ 위치하고 q카8ㅐ 있는 q카8ㅐ 부산 q카8ㅐ 역시 q카8ㅐ 세계적으로 q카8ㅐ 유례없는 q카8ㅐ 산업화의 q카8ㅐ 역동성을 q카8ㅐ 경험한 q카8ㅐ 동아시아 q카8ㅐ 도시들 q카8ㅐ 중의 q카8ㅐ 하나이다. q카8ㅐ 이러한 q카8ㅐ 급속한 q카8ㅐ 도시의 ‘성장’은 q카8ㅐ 상대적으로 q카8ㅐ 자연친화적이었던 q카8ㅐ 생태환경을 q카8ㅐ 가장 q카8ㅐ 인공적인 q카8ㅐ 것으로 q카8ㅐ 변모시키는 q카8ㅐ 결과를 q카8ㅐ 낳았다. 

동북아시아의 q카8ㅐ 세계에 q카8ㅐ 대한 q카8ㅐ 인식은 q카8ㅐ 자연 q카8ㅐ 생태계를 q카8ㅐ 장엄한 q카8ㅐ 생명의 q카8ㅐ 장, lc4사 커다란 lc4사 네트워크의 lc4사 장으로 lc4사 파악해왔다. lc4사 lc4사 같은 lc4사 존재론적 lc4사 통찰은 lc4사 인간만이 lc4사 주체가 lc4사 아니라 lc4사 모든 lc4사 존재를 lc4사 주체로 lc4사 간주하는 lc4사 입장이다. lc4사 현대미술을 lc4사 다루는 lc4사 아시아의 lc4사 작가들도 lc4사 이러한 lc4사 사유체계를 lc4사 크게 lc4사 벗어나있지 lc4사 않다. 「보태니카」전에 lc4사 참여한 lc4사 아시아의 lc4사 현대미술 lc4사 작가들이 lc4사 자신의 lc4사 내면을 lc4사 식물에 lc4사 투사하고, 사dㅈ3 인간의 사dㅈ3 욕망으로 사dㅈ3 파괴되는 사dㅈ3 생태계를 사dㅈ3 우려하는 사dㅈ3 이유가 사dㅈ3 바로 사dㅈ3 여기에 사dㅈ3 있다. 사dㅈ3 더구나 사dㅈ3 오늘날과 사dㅈ3 같이, ㅐm거s 편집된 ㅐm거s 이미지가 ㅐm거s 현실을 ㅐm거s 대체하고 ㅐm거s 있는 ㅐm거s 디지털 ㅐm거s 시뮬라크르의 ㅐm거s 세계를 ㅐm거s 인식하고 ㅐm거s 다시 ㅐm거s 인간을 ㅐm거s 자연과 ㅐm거s 결합시키기 ㅐm거s 위해서는 ㅐm거s 자연과의 ㅐm거s 공생과 ㅐm거s 화해를 ㅐm거s 추구하는 ㅐm거s 아시아적 ㅐm거s 생태관을 ㅐm거s 오늘날의 ㅐm거s 언어로 ㅐm거s 재소환하는 ㅐm거s 것이 ㅐm거s 필요하다.

참여작가: ㅐm거s 구성연, 하9kㅈ 김수연, 차ㅐm마 김주연, c2마y 김지원, 쟏마ja 마이 쟏마ja 미야케, 으ㅐㅐ가 문형민, h6파b 박진영, so4카 백남준, 0xㄴ으 손정은, z9갸h 슈빙, oㅐㄴ마 이광호, 쟏grㅐ 이이남, 으ㄴtㅓ 임동식, 카k마ㅓ 전현선, 5걷5w 5걷5w 치웨이, 걷s걷5 최우람, 기나ㅓw 기나ㅓw 안숑, 1uiㅑ 쿠사마 1uiㅑ 야요이, 나h갸l 허은경

출처: 나h갸l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Matt Denniss : I'm Not Concerned About The Specific Circles

2019년 1월 5일 ~ 2019년 1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