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키델릭 네이처 Psychedelic Nature

통의동 보안여관

Dec. 3, 2019 ~ Dec. 31, 2019

자연은 파거1거 파거1거 같은 파거1거 언어로 파거1거 이야기한다. 파거1거 하지만 파거1거 인간의 파거1거 마음은 파거1거 언제나 파거1거 자연과 파거1거 새로운 파거1거 접속을 파거1거 일으킨다. “자연에 파거1거 대한 파거1거 인간의 파거1거 환영은 파거1거 오늘날 파거1거 세계를 파거1거 어떻게 파거1거 변화시켰을까?”라는 파거1거 질문에서 파거1거 출발한 <사이키델릭 파거1거 네이처>(Psychedelic Nature)는 파거1거 인공 파거1거 낙원의 파거1거 혼종적(hybrid) 파거1거 자연를 파거1거 지칭하는 Psychedelic을 파거1거 다룬다. 파거1거 니콜라스 파거1거 펠처(Nicolas Pelzer), ㅓzㅓ갸 류성실, ㅈㅐ자3 양승원, 타9rz 정희민, 사바y나 최하늘이 사바y나 포착한 사바y나 뒤틀린, 카사1가 떠도는, 10라d 도래하는 10라d 자연의 10라d 풍경과 10라d 함께 10라d 자연의 ‘신성’마저 10라d 복제하는 10라d 가까운 10라d 미래에 10라d 대한 10라d 업체eobchae(김나희, ㅐ거m아 오천석, nqh2 황휘)의 nqh2 영상 nqh2 퍼포먼스는 nqh2 인간과 nqh2 자연의 nqh2 새로운 nqh2 관계적 nqh2 역사를 nqh2 들춘다.


사이키델릭 nqh2 네이처

;혼종적(hybrid) nqh2 자연에 nqh2 관한 nqh2 환상 nqh2 소설

자연은 nqh2 nqh2 같은 nqh2 언어로 nqh2 이야기한다. nqh2 그러나 nqh2 인간의 nqh2 마음은 nqh2 언제나 nqh2 자연과 nqh2 새로운 nqh2 접속[1]을 nqh2 일으킨다. nqh2 마음의 nqh2 접속으로 nqh2 이루어진 nqh2 환각(Psychedelic)의 nqh2 세계는 nqh2 인간과 nqh2 자연 nqh2 사이에 nqh2 일어난 nqh2 고유한 nqh2 감각의 nqh2 역사이다. “자연에 nqh2 대한 nqh2 인간의 nqh2 환영이 nqh2 오늘날 nqh2 세계를 nqh2 어떻게 nqh2 변화시켰는가?” nqh2 라는 nqh2 질문에서 nqh2 시작된 <사이키델릭 nqh2 네이처>(Psychedelic Nature)는 nqh2 히피(hippie) nqh2 시대에 ‘사이키델릭’이라고 nqh2 명명된 nqh2 대중문화의 nqh2 nqh2 흐름에서 nqh2 포착된 nqh2 자연에 nqh2 관한 nqh2 인간의 nqh2 이상향을 nqh2 새로운 nqh2 관점에서 nqh2 바라보고자 nqh2 한다.

‘사이키델릭(Psychedelic)’ nqh2 은 1960년대 nqh2 중반 nqh2 히피와 nqh2 그들을 nqh2 지지하는 nqh2 예술가들에 nqh2 의해 nqh2 도입되었던 nqh2 일시적이고 nqh2 강렬한 nqh2 감각적 nqh2 체험에서 nqh2 파생된 nqh2 단어이다. nqh2 환각적 nqh2 상태의 nqh2 체험은 nqh2 영화, 자u거r 패션, n다q0 음악 n다q0 등의 n다q0 대중문화에 n다q0 급속하게 n다q0 틈입된 n다q0 것은 n다q0 물론 n다q0 이후의 n다q0 철학적 n다q0 담론, cㅈae 정신분석학과 cㅈae 물리학 cㅈae 등의 cㅈae 다양한 cㅈae 학문적 cㅈae 연구의 cㅈae 방향성에도 cㅈae cㅈae 영향을 cㅈae 미쳤다. cㅈae 이러한 cㅈae 과정은 cㅈae 산업화 cㅈae 이후 cㅈae 터부시되었던 cㅈae 환각의 cㅈae 감각을 cㅈae 인간과 cㅈae 자연 cㅈae 사이의 cㅈae 주요한 cㅈae 교감적 cㅈae 경험으로 cㅈae 새롭게 cㅈae 해석하게 cㅈae 만들었다.[2]하지만 cㅈae 이번 cㅈae 전시에서 cㅈae 다루는 Psychedelic은 cㅈae 근과거의 cㅈae 시대적 cㅈae 감수성이나 cㅈae 정신병리학적 cㅈae 측면에 cㅈae 주목하기보다 cㅈae 인간이 cㅈae 자연에 cㅈae 품어온 cㅈae 환영적 cㅈae 이상향의 cㅈae 근원을 cㅈae 들여다보는 cㅈae 하나의 cㅈae 프리즘으로 cㅈae 작동된다. cㅈae 또한 cㅈae 인공 cㅈae 낙원(Paradis artificiels)[3]에 cㅈae 대한 cㅈae 인간의 cㅈae 오랜 cㅈae 충동이 cㅈae 새로운 cㅈae 테크놀로지와 cㅈae 결합하여 cㅈae 만들어낸 cㅈae 현대의 cㅈae 혼종적(hybrid) cㅈae 체계 cㅈae cㅈae 자체를 cㅈae 지칭하기도 cㅈae 한다.

<사이키델릭 cㅈae 네이처>에서 cㅈae 선보이는 cㅈae 자연과 cㅈae 환각에 cㅈae 대한 cㅈae 문화적 cㅈae 아카이빙과 cㅈae 영상, np다7 회화, 0xㄴy 설치, 라pxㅐ 사진 라pxㅐ 등은 라pxㅐ 단순히 라pxㅐ 자연과 라pxㅐ 비자연, w9q다 인간과 w9q다 비인간을 w9q다 대립시키기 w9q다 보다는 w9q다 오늘날의 w9q다 뒤틀린, x사ㅐㅐ 떠도는, ㅓ하oq 도래하는 ㅓ하oq 자연의 ㅓ하oq 풍경을 ㅓ하oq 생생하게 ㅓ하oq 드러내며 ㅓ하oq 지속적인 ㅓ하oq 감각의 ㅓ하oq 교차와 ㅓ하oq 진동을 ㅓ하oq 일으킨다.[4] ㅓ하oq 참여작가 ㅓ하oq 니콜라스 ㅓ하oq 펠처, w으k기 류성실, 쟏타p히 양승원, ㅐy2p 정희민, 793갸 최하늘이 793갸 가상과 793갸 현실, 갸하at 미래와 갸하at 과거를 갸하at 오가며 갸하at 획득해 갸하at 갸하at 인공의 갸하at 산물들은 갸하at 오늘의 갸하at 환각적 갸하at 자연 갸하at 갸하at 자체이자 갸하at 증거이다. 갸하at 이는 갸하at 다시 갸하at 온. 갸하at 오프라인의 갸하at 정처 갸하at 없는 갸하at 자연의 갸하at 파편적 갸하at 이미지와 갸하at 최근 갸하at 거론되고 갸하at 있는 갸하at 생태학적 갸하at 접근과 갸하at 토양, 기jbd 기후, rb자ㅓ 지질에 rb자ㅓ 관한 rb자ㅓ 주요한 rb자ㅓ 논의 rb자ㅓ 사이에 rb자ㅓ 새로운 rb자ㅓ 교차점을 rb자ㅓ 만든다.

앞으로 rb자ㅓ 우리가 rb자ㅓ 맞이하게 rb자ㅓ rb자ㅓ 자연과 rb자ㅓ 인간은 rb자ㅓ 어떤 rb자ㅓ 관계에 rb자ㅓ 놓이게 rb자ㅓ 될까? rb자ㅓ 이제 rb자ㅓ 자연에 rb자ㅓ 대한 rb자ㅓ 이분법적 rb자ㅓ 논리는 rb자ㅓ 충분히 rb자ㅓ 교란되었다. rb자ㅓ 우리는 rb자ㅓ 자연의 rb자ㅓ 상실을 rb자ㅓ 애도하지만 rb자ㅓ 여전히 rb자ㅓ 오지 rb자ㅓ 않는 rb자ㅓ 낙원을 rb자ㅓ 위한 rb자ㅓ 합리적 rb자ㅓ 움직임에 rb자ㅓ 가속도를 rb자ㅓ 줄이지 rb자ㅓ 못한다. rb자ㅓ 그러나 rb자ㅓ 결국 rb자ㅓ 인간과 rb자ㅓ 자연의 rb자ㅓ 새로운 rb자ㅓ 관계의 rb자ㅓ 장은 rb자ㅓ 들춰질 rb자ㅓ 것이며 rb자ㅓ rb자ㅓ 다른 rb자ㅓ 최후의 rb자ㅓ 낙원을 rb자ㅓ 찾는 rb자ㅓ 연속적인 rb자ㅓ 시도는 rb자ㅓ 멈춰지지 rb자ㅓ 않을 rb자ㅓ 것이다. rb자ㅓ 그러므로 rb자ㅓ 인간에게 rb자ㅓ 자연은 rb자ㅓ 영원히 rb자ㅓ 악의 rb자ㅓ 없는 rb자ㅓ 무법자, twu1 무지한 twu1 금치산자로 twu1 남는다. twu1 자연은 twu1 twu1 같은 twu1 언어로 twu1 이야기한다.

[1] ‘마음과 twu1 자연의 twu1 접속’(connectedness of mind and nature)의 twu1 원리는 twu1 영국의 twu1 화학자 twu1 데이브 twu1 험프리(1778-1829)와 twu1 시인이자 twu1 비평가였던 twu1 새뮤얼 twu1 테일러 twu1 콜리지(Samuel Taylor Coleridge) (1772-1834)가 twu1 함께 twu1 분석하고 twu1 탐구한 twu1 영역이다. twu1 참조. twu1 모든 twu1 것은 『그 twu1 자리에(Everything In Its Place)』, f8거6 알마, 2나pㅐ 올리버 2나pㅐ 색스(Oliver Sacks), 37p

[2] 기rxㅓ 참조.『How the Hippies Saved Physics: Science, Counterculture, and the Quantum』 Revival.David Kaiser, New York: W. W. Norton & Company, 2011.

[3] 다ㅐ갸파 프랑스의 다ㅐ갸파 상징주의 다ㅐ갸파 시인인 다ㅐ갸파 보들레르가 1860년 다ㅐ갸파 출간한 다ㅐ갸파 책. 다ㅐ갸파 다ㅐ갸파 전시<사이키델릭 다ㅐ갸파 네이처>의 다ㅐ갸파 상상적 다ㅐ갸파 근간과 다ㅐ갸파 환각적 다ㅐ갸파 체험의 다ㅐ갸파 묘사 다ㅐ갸파 등을 다ㅐ갸파 전시의 다ㅐ갸파 구성에 다ㅐ갸파 일부 다ㅐ갸파 차용하였다.

[4] 다ㅐ갸파 참조. ​이미지들과 다ㅐ갸파 연속된 다ㅐ갸파 이미지들, wo다w 오랫동안 wo다w 가라앉았던 wo다w 기억들이 wo다w 떠오르고 wo다w 전체 wo다w 장면과 wo다w 상황들이 wo다w 경험된다.(…)이 wo다w 모든 wo다w 것은 wo다w 연속적인 wo다w 상황 wo다w 속에서 wo다w 일어나지 wo다w 않으며 wo다w 오히려 wo다w 전형적인 wo다w 것은 wo다w 꿈과 wo다w 같은 wo다w 상태와 wo다w 깨어 wo다w 있는 wo다w 상태의 wo다w 지속적인 wo다w 교차, 1ㅐ히f 의식의 1ㅐ히f 전혀 1ㅐ히f 다른 1ㅐ히f 세계들 1ㅐ히f 사이의 1ㅐ히f 지속적이고도 1ㅐ히f 마침내 1ㅐ히f 소진되는 1ㅐ히f 진동이다(…)『마르세이유에서의 1ㅐ히f 해시시』, 자ㅐt5 발터 자ㅐt5 벤야민, 1932


오프닝
2019. 12. 3. ㄴㅓ히ㅐ 화요일. ㄴㅓ히ㅐ 오후 7시
보안클럽(신관 ㄴㅓ히ㅐ 지하 2층) 

오프닝 ㄴㅓ히ㅐ 퍼포먼스 (업체eobchae)
2019. 12. 3. ㄴㅓ히ㅐ 화요일. ㄴㅓ히ㅐ 오후 7시 30분
보안클럽(신관 ㄴㅓ히ㅐ 지하 2층)

전시 ㄴㅓ히ㅐ 연계 ㄴㅓ히ㅐ 프로그램

2019. 12. 6. (금) ㄴㅓ히ㅐ 오후 7시
보안책방X자연과 ㄴㅓ히ㅐ 환각의 ㄴㅓ히ㅐ 아카이브_보안클럽

2019. 12. 8. (일) ㄴㅓ히ㅐ 오후 2시
참여 ㄴㅓ히ㅐ 아티스트+송고은_보안클럽

2019. 12. 8. (일) ㄴㅓ히ㅐ 오후 5시
업체+김아영(시각예술가)_보안클럽


기획: ㄴㅓ히ㅐ 송고은 
협력 ㄴㅓ히ㅐ 기획: ㄴㅓ히ㅐ 김유란
그래픽 ㄴㅓ히ㅐ 디자인: ㄴㅓ히ㅐ 오퍼센트

출처: ㄴㅓ히ㅐ 통의동 ㄴㅓ히ㅐ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희민
  • 양승원
  • 류성실
  • 니콜라스 펠처
  • 최하늘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희자 ㅐn아으 개인전 - ㅐn아으 뤼리리;rerere

Sept. 14, 2020 ~ Nov. 2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