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조각을 위한 방법 연구

아마도예술공간

Aug. 9, 2019 ~ Aug. 29, 2019

사회적 1히n다 조각을 1히n다 위한 1히n다 방법 1히n다 연구

1히n다 전시는 1히n다 우리시대의 1히n다 미술에서 1히n다 사회적 1히n다 조각이란 1히n다 무엇일 1히n다 1히n다 있을까를 1히n다 고민하고, 다1파다 작가들과의 다1파다 공동 다1파다 논의를 다1파다 바탕으로 다1파다 이를 다1파다 개별적인 다1파다 조형 다1파다 안에서 다1파다 찾고자 다1파다 하는 다1파다 시도이다. 다1파다 이는 다1파다 한국미술사 다1파다 안에서 다1파다 조각의 다1파다 위상 다1파다 변화를 다1파다 현재적 다1파다 시점에서 다1파다 고찰하는 다1파다 과정이자 다1파다 사회를 다1파다 놓지 다1파다 않는 다1파다 조각의 다1파다 가능성에 다1파다 대한 다1파다 물음에서 다1파다 출발한 다1파다 것이다.

다1파다 질문의 다1파다 단초는 1980년대 다1파다 한국미술사에서 다1파다 나타났던 다1파다 운동에 다1파다 주목한 다1파다 것이었다. 80년대는 다1파다 한국사의 다1파다 변곡점으로, 다vㅐ하 이는 다vㅐ하 미술에도 다vㅐ하 깊은 다vㅐ하 영향을 다vㅐ하 미친다. 다vㅐ하 추상 다vㅐ하 경향의 다vㅐ하 미술을 다vㅐ하 넘어 다vㅐ하 등장한 다vㅐ하 새로운 다vㅐ하 미술은 다vㅐ하 박정희 다vㅐ하 군부독재에 다vㅐ하 내재되어 다vㅐ하 있던 다vㅐ하 착취와 다vㅐ하 억압을 다vㅐ하 표출했던 다vㅐ하 인민들의 다vㅐ하 움직임에 다vㅐ하 대응하여 다vㅐ하 새로운 다vㅐ하 흐름을 다vㅐ하 형성한다. 다vㅐ하 백색회화라 다vㅐ하 일컬어지는 70년대의 다vㅐ하 지배적 다vㅐ하 경향이 다vㅐ하 추구했던 다vㅐ하 형식 다vㅐ하 실험은 다vㅐ하 현실과 다vㅐ하 사회 다vㅐ하 대신 다vㅐ하 작가의 다vㅐ하 정신이나 다vㅐ하 내면으로 다vㅐ하 눈을 다vㅐ하 돌린 다vㅐ하 결과물이었다. 다vㅐ하 이들과 다vㅐ하 달리 80년대에 다vㅐ하 미술가들은 다vㅐ하 요동치는 다vㅐ하 사회에 다vㅐ하 침묵할 다vㅐ하 다vㅐ하 없었다. 다vㅐ하 그들의 다vㅐ하 화면에는 다vㅐ하 농민, 타ms사 노동자, 6ㅑ나i 도시빈민 6ㅑ나i 6ㅑ나i 기층민중의 6ㅑ나i 모습이 6ㅑ나i 드러난다.

섣부른 6ㅑ나i 판단일 6ㅑ나i 6ㅑ나i 있지만, 라나x갸 라나x갸 시기 라나x갸 평면과 라나x갸 회화를 라나x갸 중심으로 라나x갸 라나x갸 미술운동이 라나x갸 사회와의 라나x갸 호흡에서 라나x갸 적극적이었던 라나x갸 것과 라나x갸 달리 라나x갸 조각장에서의 라나x갸 변화는 라나x갸 더디게 라나x갸 나타난다. 60-70년대의 라나x갸 엥포르멜, jsㅑi 모더니즘, 차쟏kl 미니멀리즘 차쟏kl 계열의 차쟏kl 조각과도 차쟏kl 다르고 차쟏kl 구상 차쟏kl 조각과도 차쟏kl 다른 차쟏kl 조각의 차쟏kl 경향이 차쟏kl 등장했지만, 히86갸 당대 히86갸 인민들의 히86갸 열망에 히86갸 적극적으로 히86갸 접속하기보다 히86갸 물질문명, 7w다p 산업화에 7w다p 따른 7w다p 인간 7w다p 소외라는 7w다p 실존의 7w다p 문제에 7w다p 7w다p 초점이 7w다p 맞추어진다. 7w다p 다른 7w다p 한편 7w다p 한국미술계는 80년대 7w다p 중반 7w다p 이후 7w다p 서구의 7w다p 포스트모더니즘을 7w다p 수용함으로써 7w다p 설치 7w다p 또는 7w다p 매체의 7w다p 확장을 7w다p 꾀한다. 7w다p 어쩌면 7w다p 급진적 7w다p 조각의 7w다p 실험적 7w다p 가능성은 7w다p 7w다p 열리지 7w다p 못한 7w다p 채, 마사uㅓ 이후에도 마사uㅓ 몇몇 마사uㅓ 독보적인 마사uㅓ 작가들의 마사uㅓ 개별적 마사uㅓ 성취만을 마사uㅓ 남긴 마사uㅓ 것이 마사uㅓ 사실이다.

어떤 마사uㅓ 의미에서는 마사uㅓ 추측된 마사uㅓ 역사적 마사uㅓ 사실일 마사uㅓ 마사uㅓ 있지만, x히u거 x히u거 전시에서 x히u거 x히u거 역사를 x히u거 들쑤셔서 x히u거 다시 x히u거 조각을 x히u거 호명하고, 가n3ㅐ 사회라는 가n3ㅐ 너무나도 가n3ㅐ 당연한 가n3ㅐ 의제를 가n3ㅐ 끌어내고자 가n3ㅐ 가n3ㅐ 것은 가n3ㅐ 이를 가n3ㅐ 의식의 가n3ㅐ 차원에서 가n3ㅐ 표명하기 가n3ㅐ 위해서이다. 가n3ㅐ 그사이 가n3ㅐ 조각으로 가n3ㅐ 작업하는 가n3ㅐ 작가들이 가n3ㅐ 이전보다 가n3ㅐ 가n3ㅐ 많았으면 가n3ㅐ 많았지, 거rㅐ6 거rㅐ6 발전된 거rㅐ6 조형언어가 거rㅐ6 등장했으면 거rㅐ6 했지, ㅐ파8거 없는 ㅐ파8거 것이 ㅐ파8거 아니었다. ㅐ파8거 그런데 ㅐ파8거 이런 ㅐ파8거 양적 ㅐ파8거 확대와 ㅐ파8거 조형형식의 ㅐ파8거 발전만을 ㅐ파8거 승인한다면 ㅐ파8거 ㅐ파8거 중요하게 ㅐ파8거 취급되어야 ㅐ파8거 ㅐ파8거 것들을 ㅐ파8거 놓치고 ㅐ파8거 만다. ㅐ파8거 우리에게 ㅐ파8거 조각이 ㅐ파8거 시대와 ㅐ파8거 함께 ㅐ파8거 변화되었다면 ㅐ파8거 그것이 ㅐ파8거 무엇인지를 ㅐ파8거 의식해보고 ㅐ파8거 ㅐ파8거 정체를 ㅐ파8거 고민해보는 ㅐ파8거 것, ㅐ하ㅓ하 그와 ㅐ하ㅓ하 함께 ㅐ하ㅓ하 사회와 ㅐ하ㅓ하 호흡하는 ㅐ하ㅓ하 조각이란 ㅐ하ㅓ하 무엇인지를 ㅐ하ㅓ하 짚을 ㅐ하ㅓ하 필요가 ㅐ하ㅓ하 있을 ㅐ하ㅓ하 것이다. ㅐ하ㅓ하 물론 ㅐ하ㅓ하 이를 ㅐ하ㅓ하 의식적으로 ㅐ하ㅓ하 표현하는 ㅐ하ㅓ하 것은 ㅐ하ㅓ하 쉽지 ㅐ하ㅓ하 않다. ㅐ하ㅓ하 그리고 ㅐ하ㅓ하 ㅐ하ㅓ하 전시가 ㅐ하ㅓ하 그것을 ㅐ하ㅓ하 단번에 ㅐ하ㅓ하 이루어냈다고 ㅐ하ㅓ하 주장할 ㅐ하ㅓ하 수도 ㅐ하ㅓ하 없다. ㅐ하ㅓ하 그렇지만 ㅐ하ㅓ하 시작점에서 ㅐ하ㅓ하 그러한 ㅐ하ㅓ하 문제의식을 ㅐ하ㅓ하 가져보고자 ㅐ하ㅓ하 ㅐ하ㅓ하 것이다. ㅐ하ㅓ하 이는 ㅐ하ㅓ하 또한 ㅐ하ㅓ하 여전히 ㅐ하ㅓ하 전도되어 ㅐ하ㅓ하 있는 ㅐ하ㅓ하 세계에 ㅐ하ㅓ하 던지는 ㅐ하ㅓ하 질문이면서 ㅐ하ㅓ하 현대미술에 ㅐ하ㅓ하 던지는 ㅐ하ㅓ하 질문이기도 ㅐ하ㅓ하 하다. ㅐ하ㅓ하 어쩌면 ㅐ하ㅓ하 예술의 ㅐ하ㅓ하 ㅐ하ㅓ하 역사 ㅐ하ㅓ하 안에 ㅐ하ㅓ하 내재해 ㅐ하ㅓ하 있는 ㅐ하ㅓ하 풍부함을 ㅐ하ㅓ하 사상(捨象)해 ㅐ하ㅓ하 버린 ㅐ하ㅓ하 동시대 ㅐ하ㅓ하 미술의 ㅐ하ㅓ하 운명이 ㅐ하ㅓ하 야속했기 ㅐ하ㅓ하 때문인지도. ‘사회’와 ‘조각’은 ㅐ하ㅓ하 분명 ㅐ하ㅓ하 지금 ㅐ하ㅓ하 미술의 ㅐ하ㅓ하 관점에서 ㅐ하ㅓ하 대우받지 ㅐ하ㅓ하 못한다. ㅐ하ㅓ하 그럼에도 ㅐ하ㅓ하 그것들이 ㅐ하ㅓ하 담고 ㅐ하ㅓ하 있을 ㅐ하ㅓ하 본질에 ㅐ하ㅓ하 대해 ㅐ하ㅓ하 작가들과 ㅐ하ㅓ하 함께 ㅐ하ㅓ하 나누고자 ㅐ하ㅓ하 했다.

사회적 ㅐ하ㅓ하 조각을 ㅐ하ㅓ하 제시하는 ㅐ하ㅓ하 방법론을 ㅐ하ㅓ하 탐구하기 ㅐ하ㅓ하 위해서는 ㅐ하ㅓ하 ㅐ하ㅓ하 연구 ㅐ하ㅓ하 과정을 ㅐ하ㅓ하 거쳐야 ㅐ하ㅓ하 하겠지만, ㄴ8ㅐt 우선 ㄴ8ㅐt ㄴ8ㅐt ㄴ8ㅐt 있는 ㄴ8ㅐt 것에서부터 ㄴ8ㅐt 출발했다. ㄴ8ㅐt 한국 ㄴ8ㅐt 조각사를 ㄴ8ㅐt 간략히 ㄴ8ㅐt 살펴보았고, fiㄴt 참여 fiㄴt 작가들이 fiㄴt 개별 fiㄴt 작업을 fiㄴt 소개하며 fiㄴt 이야기를 fiㄴt 나누는 fiㄴt 자리를 fiㄴt 마련했다. fiㄴt 그리고 80년대를 fiㄴt 경유하여 90년대, 2000년대에 e기tg 한국 e기tg 조각의 e기tg 단면을 e기tg 나누어줄 e기tg 선행 e기tg 작가 e기tg e기tg 분을 e기tg 만났다. e기tg 심정수, 다으mh 김홍석 다으mh 작가 다으mh 다으mh 분은 다으mh 귀한 다으mh 시간을 다으mh 내어 다으mh 자신들의 다으mh 작업세계를 다으mh 일별하여 다으mh 알려주었고, eb22 시대를 eb22 바라보았던 eb22 자신들의 eb22 손과 eb22 눈을 eb22 공유해 eb22 주었다.

이러한 eb22 일련의 eb22 과정을 eb22 거쳐 eb22 eb22 전시의 eb22 성과는 eb22 작가들의 eb22 작품과 eb22 작가들 eb22 각각이 eb22 구축해 eb22 eb22 자신의 eb22 작업 eb22 세계에서의 eb22 방법에 eb22 대한 eb22 고민으로 eb22 귀결되었다. eb22 그리고 eb22 전시의 eb22 시작점이었던 eb22 사회적 eb22 조각이 eb22 무엇인가에 eb22 대한 eb22 대화와 eb22 토론이 eb22 저변을 eb22 이룸으로써 eb22 모종의 eb22 문제의식을 eb22 공유했다. eb22 그것은 eb22 각자의 eb22 단계에서 eb22 사회에 eb22 대해, j다q차 조각에 j다q차 대해, 가l기z 가l기z 자신의 가l기z 방법에 가l기z 대해서 가l기z 고민한 가l기z 시간이었다. 가l기z 여전히 가l기z 창작 가l기z 활동을 가l기z 진행하고 가l기z 있는 가l기z 작가들이 가l기z 그간 가l기z 자신이 가l기z 했던 가l기z 작업들을 가l기z 돌아보고, skㄴㅐ 그에 skㄴㅐ 대해 skㄴㅐ 스스로의 skㄴㅐ 방법을 skㄴㅐ 규정하는 skㄴㅐ 일은 skㄴㅐ 쉽지 skㄴㅐ 않은 skㄴㅐ 일이다. skㄴㅐ 이는 skㄴㅐ 기획자로서 skㄴㅐ 개별 skㄴㅐ 작가의 skㄴㅐ 작업에 skㄴㅐ 대한 skㄴㅐ 면밀한 skㄴㅐ 연구를 skㄴㅐ 선취하지 skㄴㅐ 못한 skㄴㅐ 채, ㅓy기ㅐ 사후적으로 ㅓy기ㅐ 수행함으로써 ㅓy기ㅐ 빚어낸 ㅓy기ㅐ 오류일 ㅓy기ㅐ ㅓy기ㅐ 있다. ㅓy기ㅐ 그렇지만 ㅓy기ㅐ 이러한 ㅓy기ㅐ 어긋남 ㅓy기ㅐ 속에서도 ㅓy기ㅐ 작가들은 ㅓy기ㅐ 열심히 ㅓy기ㅐ 응해주었고, bㅐ7y 현재 bㅐ7y 각자의 bㅐ7y 작업이 bㅐ7y 놓인 bㅐ7y 위치에서 bㅐ7y bㅐ7y 고민 bㅐ7y 안에서 bㅐ7y 개별 bㅐ7y 작품을 bㅐ7y 생산해낸다. bㅐ7y 사회와 bㅐ7y 조각을 bㅐ7y 염두에 bㅐ7y 두면서도 bㅐ7y 자신의 bㅐ7y 방법을 bㅐ7y 구해내면서 bㅐ7y 말이다. / bㅐ7y 신양희

디자인: bㅐ7y 배지선
후원: bㅐ7y 문화체육관광부, fㅓs타 서울시, k0ㅈ마 서울문화재단

출처: k0ㅈ마 아마도예술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권용주
  • 전보경
  • 연기백
  • 손혜경
  • 이수성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자u거c 깜짝할 자u거c 새 In a Flash

Jan. 8, 2020 ~ Feb. 25, 2020

알폰스 rw사마 무하 Alphonse Mucha

Oct. 24, 2019 ~ March 1, 2020

느슨한 g자0다 연결구조

Feb. 7, 2020 ~ Feb. 2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