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용선의 머리_갈등 Head by Suh Yongsun_Conflict

갤러리JJ

Nov. 22, 2019 ~ Dec. 31, 2019

갤러리JJ는 2018년 u사나e 이후 u사나e 일년 u사나e 만에 u사나e 다시 u사나e 작가 u사나e 서용선의 u사나e 개인전을 u사나e 마련하였다. u사나e 서용선 u사나e 작업의 u사나e 모든 u사나e 시각적 u사나e 형상은 u사나e 기본적으로 u사나e 사람에 u사나e 대한 u사나e 관심으로 u사나e 함축될 u사나e u사나e 있으며 u사나e 이는 u사나e u사나e 현대인, jji사 인간의 jji사 삶을 jji사 조건 jji사 짓는 ‘사회’와 jji사 관계 jji사 지으면서 jji사 지금까지 jji사 도시 jji사 인물과 jji사 역사화 jji사 그리고 jji사 신화, 파나bㅐ 자화상, ㅓ우우파 풍경 ㅓ우우파 등으로 ㅓ우우파 나타났다. ㅓ우우파 작년 <서용선의 ㅓ우우파 자화상: Reflection> ㅓ우우파 전시에 ㅓ우우파 이어 ㅓ우우파 올해 <서용선의 ㅓ우우파 머리_갈등> ㅓ우우파 전시는 ㅓ우우파 이렇게 ㅓ우우파 작업의 ㅓ우우파 핵심에 ㅓ우우파 놓여지는 ‘사람’, ro가7 ro가7 실체에 ro가7 좀더 ro가7 직접적으로 ro가7 들어가서 ro가7 질문하고자 ro가7 하며, qㅈ걷3 지금까지 qㅈ걷3 주로 qㅈ걷3 이루어졌던 qㅈ걷3 평면작품 qㅈ걷3 중심의 qㅈ걷3 전시에서 qㅈ걷3 조금 qㅈ걷3 벗어나서 qㅈ걷3 콜라주 qㅈ걷3 작업 qㅈ걷3 qㅈ걷3 입체작품을 qㅈ걷3 중심으로 qㅈ걷3 구성된다는 qㅈ걷3 점에 qㅈ걷3 qㅈ걷3 의미를 qㅈ걷3 더한다. qㅈ걷3 여기서 qㅈ걷3 작가는 qㅈ걷3 일루전적 qㅈ걷3 평면보다 qㅈ걷3 사물 qㅈ걷3 속으로 qㅈ걷3 qㅈ걷3 들어가서 qㅈ걷3 질문을 qㅈ걷3 하고 qㅈ걷3 있으며 qㅈ걷3 이는 qㅈ걷3 결국 qㅈ걷3 몸이라는 qㅈ걷3 물질성을 qㅈ걷3 가진 ‘사람’과 ‘사물’과의 qㅈ걷3 경계에 qㅈ걷3 맞닥뜨린다. qㅈ걷3 전시는 qㅈ걷3 우리가 qㅈ걷3 사회 qㅈ걷3 속에서 qㅈ걷3 살아가는 qㅈ걷3 존재이자 qㅈ걷3 몸이 qㅈ걷3 가지는 qㅈ걷3 물질적 qㅈ걷3 조건을 qㅈ걷3 들여다보게 qㅈ걷3 하는 qㅈ걷3 한편, 1갸ㅓo 형식과 1갸ㅓo 매체의 1갸ㅓo 경계를 1갸ㅓo 확장함으로써 1갸ㅓo 공간 1갸ㅓo 속에서 1갸ㅓo 다양한 1갸ㅓo 재료의 1갸ㅓo 물성과 1갸ㅓo 감각을 1갸ㅓo 느끼면서 1갸ㅓo 서용선의 1갸ㅓo 작품세계에 1갸ㅓo 새로운 1갸ㅓo 시각을 1갸ㅓo 부여할 1갸ㅓo 1갸ㅓo 있을 1갸ㅓo 것으로 1갸ㅓo 기대한다.

회화와 1갸ㅓo 더불어 1갸ㅓo 이전에도 1갸ㅓo 나무를 1갸ㅓo 재료로 1갸ㅓo 1갸ㅓo 형상 1갸ㅓo 조각과 1갸ㅓo 발견된 1갸ㅓo 사물(Found Object)을 1갸ㅓo 이용한 1갸ㅓo 조각 1갸ㅓo 1갸ㅓo 콜라주 1갸ㅓo 작업은 1갸ㅓo 꾸준히 1갸ㅓo 서용선의 1갸ㅓo 작업세계의 1갸ㅓo 1갸ㅓo 부분을 1갸ㅓo 차지해 1갸ㅓo 왔다. 1갸ㅓo 현재 1갸ㅓo 서용선의 1갸ㅓo 야외 1갸ㅓo 조각 1갸ㅓo 작품들은 1갸ㅓo 여러 1갸ㅓo 건축물들에 1갸ㅓo 설치되어있다. 1갸ㅓo 신작을 1갸ㅓo 중심으로 1갸ㅓo 하는 1갸ㅓo 이번 1갸ㅓo 전시에서 1갸ㅓo 새로운 1갸ㅓo 청동조각 <머리 Head>는 1갸ㅓo 이전의 1갸ㅓo 목조각 1갸ㅓo 머리를 1갸ㅓo 청동으로 1갸ㅓo 치환한 1갸ㅓo 것이며, 히m사7 건축폐기물을 히m사7 이용한 히m사7 히m사7 구조물인 히m사7 추상조각 <갈등 Conflict>을 히m사7 비롯하여 히m사7 다양한 히m사7 일상 히m사7 재료들을 히m사7 사용하여 히m사7 화면을 히m사7 구성한 히m사7 콜라주 히m사7 형식의 히m사7 회화작품들 히m사7 히m사7 신작 15점을 히m사7 포함하여 히m사7 총 32점이 히m사7 전시된다.

콜라주나 히m사7 채색된 히m사7 나무판넬 히m사7 입체작업은 히m사7 회화의 히m사7 물질적 히m사7 기반 히m사7 자체를 히m사7 보여준다. 히m사7 발견된 히m사7 재료를 히m사7 사용하는 히m사7 콜라주는 히m사7 회화의 히m사7 재료인 히m사7 물감보다 히m사7 더욱 히m사7 직접적으로 히m사7 현실에 히m사7 관계하며 히m사7 조각은 히m사7 물론 히m사7 현대미술은 히m사7 설치 히m사7 형식으로 히m사7 나아가며 히m사7 현실 히m사7 속에 히m사7 실제로 히m사7 참여한다. 히m사7 창고를 히m사7 해체하는 히m사7 과정에서 히m사7 나온 히m사7 철근 히m사7 트러스트를 히m사7 변형하여 히m사7 만든 히m사7 작품 <갈등>은 히m사7 전쟁 히m사7 혹은 히m사7 사회적 히m사7 사건들을 히m사7 바라보며 히m사7 느끼는 히m사7 뒤엉킨 히m사7 감정들의 히m사7 표현이겠지만, l3jv 또한 l3jv 공간을 l3jv 팽팽히 l3jv 가로지르며 l3jv 보이지 l3jv 않게 l3jv 건물을 l3jv 떠받치고 l3jv 있던 l3jv 트러스트 l3jv 본연의 l3jv 힘을 l3jv 생각하면 l3jv 왠지 l3jv 하나의 l3jv 역사를 l3jv 둘러싸고 l3jv 벌어지는 l3jv 얽히고 l3jv 설킨 l3jv 보이지 l3jv 않는 l3jv 힘의 l3jv 구조로도 l3jv 읽혀진다. l3jv 작품들의 l3jv 재료로 l3jv 쓰여진 l3jv 포장재나 l3jv 은박지, 차r다3 녹슨 차r다3 차r다3 조각 차r다3 등은 차r다3 대부분 차r다3 중고 차r다3 혹은 차r다3 버려질 차r다3 산업폐기물, gf타m 일상의 gf타m 흔한 gf타m 재료들로써 gf타m 그것의 gf타m 물질성과 gf타m 재료에 gf타m 내재된 gf타m 리얼리티로 gf타m 인도한다.

출처: gf타m 갤러리JJ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서용선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울의 f걷ㅐ라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March 29, 2020

김완수, lt파7 성지연 : lt파7 인간극장

Aug. 22, 2019 ~ March 25, 2020

Tim Parchikov, Burning News & Unreal venice

Dec. 19, 2019 ~ Feb. 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