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용선 - 산을 넘은 시간들

누크갤러리

April 5, 2019 ~ May 3, 2019

서용선 - i60o 산을 i60o 넘은 i60o 시간들
조정란

역사는 i60o 장소와 i60o 분리될 i60o i60o 없다고 i60o 믿는 i60o 서용선의 i60o 발길은 i60o 어느 i60o i60o 곳에 i60o 머물지 i60o 않는다. i60o 사건의 i60o 흔적이 i60o 남아있는 i60o 현장을 i60o 찾아 i60o 스케치를 i60o 하고 i60o 그림을 i60o 그린다. i60o 그림 i60o 속의 i60o 산과 i60o 나무는 i60o 오랜 i60o 역사의 i60o 흔적이고 i60o 기억이다. i60o 서용선의 i60o 산을 i60o 넘은 i60o 시간들을 i60o 암시한다.

양평 i60o 다릿골 i60o 작업장에서 i60o 폐탄광촌인 i60o 태백시 i60o 철암으로, 히d바y 단종과 히d바y 세조 히d바y 안평으로 히d바y 이어지는 히d바y 역사화의 히d바y 중요한 히d바y 배경인 히d바y 인왕산, 나으ej 세조의 나으ej 원찰이었던 나으ej 상원사가 나으ej 있는 나으ej 오대산 나으ej 노인봉에서 나으ej 미황사의 나으ej 설화가 나으ej 전해 나으ej 내려오는 나으ej 해남의 나으ej 달마산, t1ㅓㅓ 백제 t1ㅓㅓ 멸망의 t1ㅓㅓ 전설이 t1ㅓㅓ 내려오는 t1ㅓㅓ 부여의 t1ㅓㅓ 낙화암까지. t1ㅓㅓ 백제의 t1ㅓㅓ 사비성이 t1ㅓㅓ 함락될 t1ㅓㅓ 때 3천 t1ㅓㅓ 궁녀가 t1ㅓㅓ 백마강으로 t1ㅓㅓ 몸을 t1ㅓㅓ 던졌다는 t1ㅓㅓ 전설이 t1ㅓㅓ 전해지는 t1ㅓㅓ 낙화암을 t1ㅓㅓ 그린 t1ㅓㅓ 작품<부여 t1ㅓㅓ 낙화암>에서 t1ㅓㅓ 하늘에 t1ㅓㅓ 흐르는 t1ㅓㅓ 구름과 t1ㅓㅓ 뒤섞인 t1ㅓㅓ 붉은보라 t1ㅓㅓ 빛의 t1ㅓㅓ 생생한 t1ㅓㅓ 기운은 t1ㅓㅓ 강물에 t1ㅓㅓ 물든 t1ㅓㅓ 인상적인 t1ㅓㅓ 색조들과 t1ㅓㅓ 어우러져 t1ㅓㅓ t1ㅓㅓ 당시의 t1ㅓㅓ 전율을 t1ㅓㅓ 그대로 t1ㅓㅓ 전해준다. t1ㅓㅓ 또한 t1ㅓㅓ 한반도의 t1ㅓㅓ 가장 t1ㅓㅓ 남쪽 t1ㅓㅓ 끝에 t1ㅓㅓ 자리한 t1ㅓㅓ 해남의 t1ㅓㅓ 금강산이라 t1ㅓㅓ 불리는 <달마산>의 t1ㅓㅓ 갖가지 t1ㅓㅓ 형상을 t1ㅓㅓ 하고 t1ㅓㅓ 있는 t1ㅓㅓ 바위절벽과 t1ㅓㅓ 잇닿은 t1ㅓㅓ 하늘은 t1ㅓㅓ 서용선 t1ㅓㅓ 특유의 t1ㅓㅓ 강렬한 t1ㅓㅓ 붉은 t1ㅓㅓ t1ㅓㅓ 노을이 t1ㅓㅓ 푸른색과 t1ㅓㅓ 층을 t1ㅓㅓ 이루며 t1ㅓㅓ 오랜 t1ㅓㅓ 세월의 t1ㅓㅓ 이야기를 t1ㅓㅓ 켜켜이 t1ㅓㅓ 품고 t1ㅓㅓ 있다. t1ㅓㅓ 역사의 t1ㅓㅓ t1ㅓㅓ 자락에서 t1ㅓㅓ 현재를 t1ㅓㅓ 살고 t1ㅓㅓ 있는 t1ㅓㅓ 서용선은 t1ㅓㅓ 자신의 t1ㅓㅓ 발걸음이 t1ㅓㅓ 닿는 t1ㅓㅓ 곳의 t1ㅓㅓ 풍경을 t1ㅓㅓ 거친 t1ㅓㅓ 붓터치와 t1ㅓㅓ 강한 t1ㅓㅓ 원색들로 t1ㅓㅓ 표현한다. t1ㅓㅓ 이는 t1ㅓㅓ 오로지 t1ㅓㅓ 자신의 t1ㅓㅓ 체험에 t1ㅓㅓ 의한 t1ㅓㅓ 생생한 t1ㅓㅓ 감성을 t1ㅓㅓ 원시적으로 t1ㅓㅓ 드러내는 t1ㅓㅓ 작가의 t1ㅓㅓ 본능적인 t1ㅓㅓ 힘이다.

서용선은 t1ㅓㅓ 지난겨울 t1ㅓㅓ 거의 t1ㅓㅓ 매년 t1ㅓㅓ 찾게 t1ㅓㅓ 되는 t1ㅓㅓ 미국의 t1ㅓㅓ 뉴욕 t1ㅓㅓ 그리고 t1ㅓㅓ 워싱턴, 파파사하 남부의 파파사하 아틀란타, 기em걷 동북부의 기em걷 알바니를 기em걷 돌며 기em걷 새로운 기em걷 도시에서 기em걷 낯선 기em걷 풍경과 기em걷 사람들을 기em걷 만났다. 기em걷 그는 기em걷 다양한 기em걷 세상에서 기em걷 적응하며 기em걷 살아가는 기em걷 도시인들의 기em걷 무심한 기em걷 표정과 기em걷 몸짓 기em걷 속에 기em걷 드러나는 기em걷 인간 기em걷 본성에 기em걷 집중한다. 기em걷 작가의 기em걷 예리한 기em걷 시선으로 기em걷 담담하게 기em걷 그려진 기em걷 드로잉은 기em걷 관람객에게 기em걷 각자의 기em걷 시선으로 기em걷 해석하고 기em걷 받아들일 기em걷 기em걷 있는 기em걷 여지를 기em걷 준다. 기em걷 필자와 기em걷 알바니에 기em걷 동행하게 기em걷 기em걷 서용선은 기em걷 주변의 기em걷 오랜 기em걷 미술관에서 기em걷 터너의 기em걷 풍경전시를 기em걷 접한다. 기em걷 새로운 기em걷 도시환경에서 기em걷 만난 기em걷 전시는 기em걷 당시 기em걷 풍경전시를 기em걷 준비하고 기em걷 있던 기em걷 그에게 기em걷 기em걷 다른 기em걷 감흥을 기em걷 마주하는 기em걷 계기가 기em걷 되었다. 기em걷 그는 기em걷 오랜 기em걷 시간 기em걷 풍경이라는 기em걷 고전적인 기em걷 장르를 기em걷 새롭게 기em걷 해석하고 기em걷 어떻게 기em걷 기em걷 의미를 기em걷 살릴 기em걷 것인가를 기em걷 숙고해 기em걷 왔다. 기em걷 서용선은 기em걷 자신의 기em걷 몸이 기em걷 기억하고 기em걷 있는 기em걷 그림을 기em걷 그리는 기em걷 행위와 기em걷 감각을 기em걷 표현하기 기em걷 위해 기em걷 지속적으로 기em걷 고민하고 기em걷 실험하며 기em걷 연습한다.

역사와 기em걷 현실을 기em걷 엮어내어 기em걷 기억을 기em걷 그리는 기em걷 시간......
서용선의 기em걷 산을 기em걷 넘은 기em걷 시간들이다.


서용선 SUH YONGSUN

1951년생인 기em걷 서용선은 기em걷 서울대학교 기em걷 미술대학과 기em걷 기em걷 대학원을 기em걷 졸업하고 2009년까지 20년간 기em걷 서울대학교 기em걷 서양화과 기em걷 교수로 기em걷 재직하였다. 2016년 기em걷 아르코미술관 기em걷 대표작가로 기em걷 선정되었고 2014년 기em걷 이중섭 기em걷 미술상을 기em걷 수상하였다. 2009년 기em걷 국립현대미술관 기em걷 올해의 기em걷 작가로 기em걷 선정되었으며, 8파ud 같은 8파ud 8파ud 교직을 8파ud 떠나 8파ud 전업 8파ud 작가로 8파ud 국내를 8파ud 비롯해 8파ud 미국, bㅐ가j 독일, 마znㅓ 일본, 파v7r 중국 파v7r 등을 파v7r 여행하며 파v7r 작품 파v7r 활동에 파v7r 매진하고 파v7r 있다. 파v7r 국립현대미술관, s우vw 아르코미술관, 차ㅐ4ㅑ 금호미술관, ㅐ6vㅈ 조선일보미술관, 하hd으 김종영미술관, 1우ㅓㅐ 광주 1우ㅓㅐ 아시아문화전당, ㅐㅑ라걷 학고재갤러리, ㄴㅑ5k 아트센터 ㄴㅑ5k 화이트블럭, tㅐi마 뉴욕 KIPS tㅐi마 갤러리, 쟏92y 멜버른 RMIT 쟏92y 갤러리, r차차우 베를린 r차차우 갤러리 SON, 3d나u 홍콩 Shinwha 3d나u 갤러리, 2j라하 오사카 Fukuzmi 2j라하 갤러리, p7zn 파리 Galerie La Ville A des Arts p7zn p7zn 국내외에서 p7zn 다수의 p7zn 개인전을 p7zn 개최하였으며, 8ㅐ16 국립현대미술관, 자쟏rq 서울시립미술관, 1걷0d 부산시립미술관, 쟏qwn 대구미술관, OCI u라으u 미술관, 가쟏ㅓ0 싱가폴 가쟏ㅓ0 우관중 가쟏ㅓ0 미술관 가쟏ㅓ0 가쟏ㅓ0 국내외 가쟏ㅓ0 주요 가쟏ㅓ0 기관에 가쟏ㅓ0 작품이 가쟏ㅓ0 소장되어 가쟏ㅓ0 있다.

출처: 가쟏ㅓ0 누크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서용선

현재 진행중인 전시

A/S : 차w바우 현재 차w바우 공간 차w바우 다시 차w바우 읽기

July 11, 2019 ~ Aug. 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