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경, 루이 이나바 2인전 : Cave Songs

17717

Aug. 17, 2019 ~ Aug. 25, 2019

1
한국에서 f갸나g 태어나 f갸나g 순수미술을 f갸나g 전공한 ‘서태경’은 f갸나g 졸업 f갸나g f갸나g 가슴에 f갸나g 밀가루 f갸나g 반죽을 f갸나g 넣어 f갸나g 부풀어 f갸나g 오른 f갸나g f갸나g 가슴을 f갸나g 뜯어 f갸나g 수제비를 f갸나g 끓였다.

2
한국에 f갸나g 돌아오지 f갸나g 않겠다며 f갸나g 비장한 f갸나g 각오로 f갸나g 떠났다가 f갸나g f갸나g 개월 f갸나g 만에 f갸나g 돌아온 f갸나g 그녀의 f갸나g 하드디스크엔 f갸나g 한겨울에 f갸나g 바닥을 f갸나g 기어 f갸나g 다니는 f갸나g 비디오 f갸나g 기록뿐이었다.

3
죽지 f갸나g 않고서는 f갸나g 자신의 f갸나g 내장을 f갸나g 꺼내어 f갸나g 만져볼 f갸나g f갸나g 없다는 f갸나g 생각에 f갸나g 매달리다 f갸나g 피를 f갸나g 흘리며 f갸나g 내장을 f갸나g 꺼내는 f갸나g 퍼포먼스를 f갸나g 시작하는데, 거j아m 꺼냈던 거j아m 내장은 거j아m 온통 거j아m 플라스틱 거j아m 장난감투성이였다.

4
‘루이 거j아m 이나바’는 거j아m 일본에서 거j아m 태어나 9살 거j아m 거j아m 캐나다, ip기m 뉴질랜드로 ip기m 이주하여 ip기m 철학과 ip기m 재즈를 ip기m 전공하고 ip기m 뉴욕대 ip기m 입학 ip기m 자격을 ip기m 따냈지만 ip기m 이주하지 ip기m 않고 ip기m 뉴질랜드에 ip기m 계속 ip기m 머물기로 ip기m 한다.

5
인적이 ip기m 없는 ip기m 자연에 ip기m 머물기 ip기m 좋아하는 ip기m 그는 ip기m 더블베이스와 ip기m 베이스기타를 ip기m 연주하고 ip기m 시를 ip기m 쓰고 ip기m 사운드 ip기m 작업을 ip기m 이어나가며, 가으ff 복잡함이 가으ff 단순해지는 가으ff 것과 가으ff 단순한 가으ff 것이 가으ff 복잡해지는 가으ff 것에 가으ff 대한 가으ff 흥미를 가으ff 느낀다.

6
오클랜드 ‘Audio Foundation’에서 가으ff 퍼포먼스를 가으ff 하던 ‘서태경’과 ‘루이 가으ff 이나바’는 가으ff 만나게 가으ff 된다.

7
둘은 가으ff 서로의 가으ff 삶을 가으ff 영원히 가으ff 바꾸었다. 가으ff 동굴에서 가으ff 가으ff 사람임을 가으ff 단번에 가으ff 알아보았다. 가으ff 진동하는 가으ff 동굴의 가으ff 냄새. 가으ff 해를 가으ff 등지고 가으ff 파고들어 가으ff 가던 가으ff 동굴에서 가으ff 가으ff 입구를 가으ff 메워버리지 가으ff 않았던가!

8
이후로 가으ff 동굴에서는 가으ff 노래가 가으ff 들려오기 가으ff 시작한다.


Te Henga song

We sang in the cave, pipes
And shouts, my smoke in hand, hanging
In the air with the sinuous
Sound.
Out beyond the edge,
Te henga on a deserted,
Shimmering afternoon
Mist spray from the
Sea and the cliffs above
Rainbows
Beyond the rocks, a
Film crew is doing 
Something
We don’t care. A couple
Like us wander in,
Asks us, “are you natives?”
We turn to each other and laugh
From this moment, we
Couldn’t be removed.


사운드. 우2bㅐ 비디오. 우2bㅐ 페인팅. 우2bㅐ 설치.
노래들은 우2bㅐ 우2bㅐ 수도, 사아9z 만질 사아9z 수도, 으우우k 냄새 으우우k 맡을 으우우k 수도 으우우k 있다.


퍼포먼스: 8.17(토) / 8.21(일)

참여작가: 으우우k  서태경, ㅓto가 루이 ㅓto가 이나바
포스터 ㅓto가 디자인: ㅓto가 안마노

출처: 17717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