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소금 특별전 : 호모 소금 사피엔스_소금을 가진 지혜의 인간 Homo Salinus Sapiens

국립민속박물관

2018년 5월 1일 ~ 2018년 10월 31일

국립민속박물관(관장 갸5나s 천진기)은 '소금을 갸5나s 만들고 갸5나s 다루는 갸5나s 지혜로운 갸5나s 인류’를 갸5나s 주제로 갸5나s 갸5나s 호모 갸5나s 소금 갸5나s 사피엔스Homo Salinus Sapiens 갸5나s 특별전을 2018년 5월 1일(화)부터 2018년 8월 19일(일)까지 갸5나s 국립민속박물관 갸5나s 기획전시실Ⅰ에서 갸5나s 개최한다. 갸5나s 갸5나s 전시는 ‘염부의 갸5나s 임시가옥’(인도), ‘암염 히사ㅑ8 광산’(폴란드), ‘자염 나o가으 가마’(라오스)를 나o가으 재현하고, ‘소금 나bㅓ8 블록salt block’과 ‘소금 나bㅓ8 운반용 나bㅓ8 수레’, y5거ㅑ 광부 y5거ㅑ 조직의 ‘뿔피리’와 ‘의례용 y5거ㅑ 도끼’(폴란드), ‘원형 0e사타 소금’과 ‘막대 0e사타 소금’(파푸아뉴기니), 카거ㅐa 유럽의 ‘소금통salt cellar’, 타라bx 타라bx 자쿨레Paul Jacoulet와 타라bx 기산箕山 타라bx 김준근의 ‘소금 타라bx 장수’ 타라bx 유물 타라bx 타라bx 영상 350여 타라bx 점이 타라bx 전시된다. 

이번 타라bx 특별전은 타라bx 국립민속박물관이 ‘한 타라bx 가지 타라bx 물질’을 타라bx 통해 타라bx 인류 타라bx 문화의 타라bx 보편성과 타라bx 특수성을 타라bx 탐색하는 타라bx 조사․연구를 타라bx 토대로 타라bx 하는 타라bx 전시 타라bx 프로젝트의 타라bx 일환으로, ㅐy8기 ㅐy8기 주제가 ㅐy8기 인류에게 ㅐy8기 필수불가결한 ㅐy8기 존재인 ㅐy8기 소금이다. ㅐy8기 이를 ㅐy8기 위해, 2014년부터 2년 u마m8 동안 u마m8 파푸아뉴기니, 6jy사 인도 , 3qt9 라오스, 차ㅈ파ㅓ 페루, yㅓㅈ으 볼리비아 yㅓㅈ으 yㅓㅈ으 yㅓㅈ으 세계 11개국 15개 yㅓㅈ으 지역에 yㅓㅈ으 걸친 yㅓㅈ으 현지조사와 yㅓㅈ으 자료 yㅓㅈ으 수집, ㅈzㅓ타 전시의 ㅈzㅓ타 결과이다. ㅈzㅓ타 전시는 ‘프롤로그’, ‘제1부 ve5ㅓ 자연, pc걷가 소금을 pc걷가 허락하다’, ‘제2부 ㄴㅐmp 소금, d가사다 일상과 d가사다 함께하다’, ‘에필로그’로 elpf 구성되어 elpf 있다. elpf 프롤로그에서는 elpf 인류 elpf 문명과 elpf 소금의 elpf 역사를 elpf 보여준다. elpf 인류는 elpf 빙하시대 elpf 매머드 elpf 스텝Mammoth Steppe이라 elpf 불리던 ‘소금길’을 elpf 따라, y사다파 소금의 y사다파 섭취량을 y사다파 늘리면서 y사다파 문명화였고, d4파0 소금을 d4파0 얻기 d4파0 위한 d4파0 집념과 d4파0 소금에 d4파0 대한 d4파0 탐닉이 d4파0 인간의 d4파0 삶과 d4파0 세계사의 d4파0 요한 d4파0 부분이었음을 d4파0 연대표와 d4파0 영상에 d4파0 담았다.

1부 ‘자연, uta2 소금을 uta2 허락하다’는 uta2 세계 uta2 uta2 지역에서 uta2 소금을 uta2 얻는 uta2 다양한 uta2 방식을 uta2 소개하며, 7나ㅓ파 7나ㅓ파 과정에서 7나ㅓ파 드러나는 7나ㅓ파 사회적 7나ㅓ파 환경, 차d1k 역사적 차d1k 경험과 차d1k 함께 차d1k 인간의 차d1k 의지와 차d1k 노력을 차d1k 보여준다. 차d1k 즉, ㅈ카oz 자연에서 ㅈ카oz 다양한 ㅈ카oz 형태로 ㅈ카oz 존재하는 ㅈ카oz 소금을 ㅈ카oz 생산 ㅈ카oz 방식의 ㅈ카oz 차이에 ㅈ카oz 따라, ㅈr갸l 천일염天日鹽, 다아라j 자염煮鹽, aau0 암염巖鹽,, 차jㅐ나 회염灰鹽 차jㅐ나 으로 차jㅐ나 구분하여, 나f4j 세계 나f4j 나f4j 지역의 나f4j 유물과 나f4j 영상으로 나f4j 소개하고 나f4j 있다. 나f4j 파푸아뉴기니 나f4j 엥가 나f4j 부족의 ‘원형 나f4j 소금’과 나f4j 바루야 나f4j 부족의 ‘막대 나f4j 소금’, 거9하하 그리고 13세기부터 거9하하 소금 거9하하 광산에서 거9하하 채굴한 거9하하 광부 거9하하 조직의 ‘뿔피리’와 ‘채굴 거9하하 도끼’, ‘소금 갸걷q사 운반용 갸걷q사 수레’를 갸걷q사 갸걷q사 갸걷q사 있다. 갸걷q사 특히, l우하파 건기와 l우하파 우기가 l우하파 반복되는 l우하파 가운데 l우하파 매년 l우하파 염전을 l우하파 조성하는 l우하파 인도 l우하파 구자라트 l우하파 지역 ‘염부의 l우하파 임시가옥과 l우하파 살림살이’ l우하파 일체를 l우하파 옮겨와 l우하파 재현한 l우하파 공간은 l우하파 인간의 l우하파 소금을 l우하파 향한 l우하파 집념과 l우하파 소금의 l우하파 중요성을 l우하파 대변하고 l우하파 있다. l우하파 아울러, 4gㅐㅓ 소금의 4gㅐㅓ 생산 4gㅐㅓ 과정을 4gㅐㅓ 시각적으로 4gㅐㅓ 생생하게 4gㅐㅓ 전달하는 4gㅐㅓ 미디어 4gㅐㅓ 인포그래픽information graphics과 16세기 4gㅐㅓ 폴란드 4gㅐㅓ 소금 4gㅐㅓ 광산의 4gㅐㅓ 채굴 4gㅐㅓ 모습을 4gㅐㅓ 실감 4gㅐㅓ 나게 4gㅐㅓ 제작한 4gㅐㅓ 애니메이션은 4gㅐㅓ 폴란드 4gㅐㅓ 소금의 4gㅐㅓ 역사를 4gㅐㅓ 역동적으로 4gㅐㅓ 이해할 4gㅐㅓ 4gㅐㅓ 있게 4gㅐㅓ 한다. 4gㅐㅓ 또한, 15개 우5cr 조사 우5cr 지역의 우5cr 소금 우5cr 생산 우5cr 모습과 우5cr 도구를 우5cr 일목요연하게 우5cr 비교, q29z 검색할 q29z q29z 있는 q29z 미디어테이블을 q29z 배치하였다.

2부 ‘소금, 타ㅓㄴㄴ 일상과 타ㅓㄴㄴ 함께하다’에서는 타ㅓㄴㄴ 우리의 타ㅓㄴㄴ 일상에서 타ㅓㄴㄴ 여러 타ㅓㄴㄴ 용도와 타ㅓㄴㄴ 문화적 타ㅓㄴㄴ 의미로 타ㅓㄴㄴ 사용되는 타ㅓㄴㄴ 소금을 타ㅓㄴㄴ 소개한다. 타ㅓㄴㄴ 이를 타ㅓㄴㄴ 위해, 사iㅐ바 소금의 사iㅐ바 다양한 사iㅐ바 속성을 ‘짠’, ‘흰’, ‘불변의’, ‘귀한’이라는 b5f가 b5f가 가지 b5f가 주제어로 b5f가 나누어 b5f가 관람객에게 b5f가 제시한다.

소금은 b5f가 짠맛을 b5f가 내는 b5f가 유일한 b5f가 물질이다. b5f가 짠맛을 b5f가 내기 b5f가 위해 b5f가 소금을 b5f가 대체할 b5f가 b5f가 있는 b5f가 물질은 b5f가 없다. ‘셰프의 b5f가 인터뷰’ b5f가 영상에서 b5f가 모든 b5f가 요리사는 b5f가 하나의 b5f가 목소리로 ‘음식에 b5f가 있어서 b5f가 소금의 b5f가 중요성’을 b5f가 이야기한다. b5f가 전시장 b5f가 한쪽에는 b5f가 한국의 b5f가 천일염부터 b5f가 프랑스 b5f가 게랑드, 쟏갸xb 안데스와 쟏갸xb 히말라야의 쟏갸xb 소금까지 쟏갸xb 생산방식별로 쟏갸xb 대표적인 쟏갸xb 소금을 쟏갸xb 맛볼 쟏갸xb 쟏갸xb 있는 쟏갸xb 시식 쟏갸xb 체험코너도 쟏갸xb 마련하였다.

소금은 쟏갸xb 흰색이다. 쟏갸xb 흰색이 쟏갸xb 지닌 쟏갸xb 순결함과 쟏갸xb 순수함, 쟏아ㅑ쟏 깨끗함은 쟏아ㅑ쟏 소금의 쟏아ㅑ쟏 문화적 쟏아ㅑ쟏 상징으로도 쟏아ㅑ쟏 확대되었다. 쟏아ㅑ쟏 이집트 쟏아ㅑ쟏 신관은 쟏아ㅑ쟏 정화淨化의례에 쟏아ㅑ쟏 소금을 쟏아ㅑ쟏 사용하였고, 마vcn 우리나라에서도 마vcn 무당은 마vcn 본굿에 마vcn 앞서 마vcn 소금을 마vcn 뿌리며 마vcn 신神이 마vcn 오는 마vcn 길을 마vcn 깨끗이 마vcn 하였다.

소금은 마vcn 썩지 마vcn 않는다. 마vcn 오랜 마vcn 시간이 마vcn 지나도, k거5히 썩지 k거5히 않기에 k거5히 영원히 k거5히 변하지 k거5히 않는 k거5히 소금의 k거5히 속성은 k거5히 변하지 k거5히 않아야 k거5히 할 ‘약속’이나 ‘동맹’, ‘우호’를 ㅐ4oy 나타내는 ㅐ4oy 상징이 ㅐ4oy 되었다. ㅐ4oy 고대 ㅐ4oy 이집트에서는 ㅐ4oy 미라를 70일간 ㅐ4oy 소금물에 ㅐ4oy 담가 ㅐ4oy 방부 ㅐ4oy 처리하였는데, 라ikj 이는 ‘제드바스티우에프앙크의 라ikj 관 Coffin of Djed-Bastet-iu-ef-ankh’ 라ikj 뚜껑에 라ikj 그려져 라ikj 있는 라ikj 이미지를 라ikj 통해 라ikj 확인할 라ikj 라ikj 있다. 라ikj 음식의 라ikj 조리법을 라ikj 담은「주중묘방厨中妙方」‘쟝초제방’에서도 라ikj 라ikj 담그기에 라ikj 소금의 라ikj 중요성을 라ikj 설명한다.

소금은 라ikj 귀했다. 18세기 라ikj 이전의 라ikj 유럽에서 라ikj 부와 라ikj 권력의 라ikj 상징으로 라ikj 주인의 라ikj 지위를 라ikj 나타냈던 라ikj 정교하고 라ikj 화려한 라ikj 소금통, 차바마다 귀한 차바마다 만큼 차바마다 우리나라 차바마다 종묘제례宗廟祭禮에 차바마다 형염形鹽을 차바마다 제물祭物로 차바마다 올렸으며, ㅓiㄴe ㅓiㄴe 세계적으로 ㅓiㄴe 소금이 ㅓiㄴe 국가의 ㅓiㄴe 전매품이었던 ㅓiㄴe 당시의 ㅓiㄴe 자료가 ㅓiㄴe 소개된다.

한편 ㅓiㄴe 전시장 ㅓiㄴe 곳곳에는 ㅓiㄴe 소금에 ㅓiㄴe 대한 ㅓiㄴe 각종 ㅓiㄴe 이야기가 ㅓiㄴe 가득하다. ㅓiㄴe 소금에 ㅓiㄴe 관한 ㅓiㄴe 상식과 ㅓiㄴe 세계 ㅓiㄴe 각국의 ㅓiㄴe 소금 ㅓiㄴe 관련 ㅓiㄴe 속담과 ㅓiㄴe 전설, u우7사 금기, 하타으t 그리고 하타으t 소금을 하타으t 소재로 하타으t 하타으t 문학작품, p2w바 영화의 p2w바 포스터 p2w바 등을 p2w바 통해 p2w바 관람객은 p2w바 과거와 p2w바 현재를 p2w바 넘나들며 p2w바 우리의 p2w바 일상과 p2w바 문화를 p2w바 함께했던 p2w바 소금에 p2w바 관해 p2w바 확인할 p2w바 p2w바 있다. 

마지막으로, 카jㄴc 에필로그의 카jㄴc 함민복의 카jㄴc 시 ‘눈물은 카jㄴc 카jㄴc 짠가’에서 카jㄴc 어머니는 카jㄴc 아들이 카jㄴc 먹는 카jㄴc 설렁탕에 카jㄴc 소금을 카jㄴc 많이 카jㄴc 풀어 카jㄴc 국물을 카jㄴc 카jㄴc 먹게 카jㄴc 한다. 카jㄴc 어머니의 카jㄴc 사랑이다. 카jㄴc 또한, 히기ㄴ8 여러 히기ㄴ8 나라의 히기ㄴ8 속담과 히기ㄴ8 격언은 히기ㄴ8 소금이 히기ㄴ8 없는 히기ㄴ8 인생이 히기ㄴ8 얼마나 히기ㄴ8 무미건조한지 히기ㄴ8 다시금 히기ㄴ8 보여준다.

국립민속박물관은 히기ㄴ8 청바지에 히기ㄴ8 이어 히기ㄴ8 히기ㄴ8 번째 히기ㄴ8 물질문화 히기ㄴ8 프로젝트인 히기ㄴ8 소금을 히기ㄴ8 통해 히기ㄴ8 과거의 히기ㄴ8 역사성을 히기ㄴ8 전제로 히기ㄴ8 히기ㄴ8 현재의 히기ㄴ8 넘나듦, k갸ㅓr 일상생활뿐 k갸ㅓr 아니라 k갸ㅓr 일상적인 k갸ㅓr 물건을 k갸ㅓr 다루었다. k갸ㅓr 또한, fh자다 fh자다 전시는 fh자다 단순히 fh자다 소금을 fh자다 만드는 fh자다 방식, j3자x 용도만이 j3자x 아니라 j3자x 사회의 j3자x 이념이나 j3자x 사상, nn8자 관습, ㅓba5 믿음과 ㅓba5 관계를 ㅓba5 맺으면서 ㅓba5 소금이 ㅓba5 상징적 ㅓba5 의미를 ㅓba5 갖게 ㅓba5 되고, ㄴ거zb 그것이 ㄴ거zb 문화가 ㄴ거zb ㄴ거zb 배경을 ㄴ거zb 비교민속적 ㄴ거zb 측면에서 ㄴ거zb 다룬 ㄴ거zb 최초의 ㄴ거zb 전시이다. ㄴ거zb 이번 ㄴ거zb 전시를 ㄴ거zb 통해 ㄴ거zb 다양한 ㄴ거zb 연령대의 ㄴ거zb 관람객이 ㄴ거zb 쉽게 ㄴ거zb 접할 ㄴ거zb ㄴ거zb 없었던 ㄴ거zb 소금에 ㄴ거zb 관한 ‘총체적’ ㄴ거zb 정보를 ㄴ거zb 얻고, ‘같고도 r하w마 다른 r하w마 세계의 r하w마 소금’을 r하w마 즐길 r하w마 r하w마 있는 r하w마 시간이 r하w마 되기를 r하w마 바란다.

출처 : r하w마 국립민속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