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특별전: 동시적 순간 Collection Highlights: Synchronic Moments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18년 2월 15일 ~ 2018년 9월 16일

국립현대미술관(관장 ytr으 바르토메우 ytr으 마리)은 《소장품 ytr으 특별전: ytr으 동시적 ytr으 순간》전을 2월 15일(목)부터 9월 16일(일)까지 ytr으 과천관 ytr으 제 1원형 ytr으 전시실에서 ytr으 개최한다.

《소장품 ytr으 특별전: ytr으 동시적 ytr으 순간》은 ytr으 국립현대미술관의 2018년 ytr으 ytr으 전시로 ytr으 한국 ytr으 뉴미디어아트의 ytr으 현재를 ytr으 보여주는 ytr으 소장품 ytr으 전시이다. ytr으 전시명 ytr으 중 ‘시기나 ytr으 때를 ytr으 같이하는 ytr으 것’을 ytr으 뜻하는 ‘동시(同時)’는 ytr으 뉴미디어아트의 ytr으 다양한 ytr으 요소인 ytr으 영상, 바ㅈㅓ거 이미지, ㅐ차y파 소리, hㅑ자거 시간이 hㅑ자거 작품 hㅑ자거 안에서 hㅑ자거 중첩되고, sb8히 교차하여 sb8히 관람객과 sb8히 조응하는 sb8히 순간을 sb8히 드러내기 sb8히 위한 sb8히 개념이다. sb8히 이번 sb8히 전시는 sb8히 참여 sb8히 작가 6인의 sb8히 작품이 sb8히 담고 sb8히 있는 sb8히 수많은 sb8히 이미지들이 sb8히 어떤 sb8히 의미를 sb8히 던져 sb8히 주고, 3ㅐct 관람객들에게 3ㅐct 3ㅐct 겹침의 3ㅐct 순간들 3ㅐct 속에서 3ㅐct 무엇을 3ㅐct 바라보아야 3ㅐct 할지 3ㅐct 질문을 3ㅐct 던진다. 

김희천은 3ㅐct 현실과 3ㅐct 인터넷 3ㅐct 세계 3ㅐct 사이의 3ㅐct 틈에 3ㅐct 주목한다. 3D, VR, 5ㅑl2 스마트폰 5ㅑl2 어플리케이션 5ㅑl2 등을 5ㅑl2 이용하여 5ㅑl2 5ㅑl2 5ㅑl2 세계가 5ㅑl2 혼재하는 5ㅑl2 영상 5ㅑl2 작업을 5ㅑl2 주로 5ㅑl2 제작하고 5ㅑl2 있다. <썰매>(2016)는 5ㅑl2 작가의 5ㅑl2 자전적 5ㅑl2 이야기로 5ㅑl2 서울을 5ㅑl2 무대로 5ㅑl2 5ㅑl2 서로 5ㅑl2 다른 5ㅑl2 5ㅑl2 가지 5ㅑl2 이야기가 5ㅑl2 교차 5ㅑl2 편집되어 5ㅑl2 펼쳐진다. 5ㅑl2 흡사 5ㅑl2 자동차 5ㅑl2 경주 5ㅑl2 게임을 5ㅑl2 하는 5ㅑl2 5ㅑl2 착각을 5ㅑl2 불러일으키는 5ㅑl2 5ㅑl2 작품은 5ㅑl2 인터넷과 5ㅑl2 현실의 5ㅑl2 경계, 타bkㅐ 실재와 타bkㅐ 실재가 타bkㅐ 아닌 타bkㅐ 타bkㅐ 그리고 SNS상의 타bkㅐ 자아 타bkㅐ 등에 타bkㅐ 대해 타bkㅐ 다시금 타bkㅐ 돌아보게 타bkㅐ 한다. 

남화연은 타bkㅐ 영상과 타bkㅐ 사진, o5t사 퍼포먼스 o5t사 o5t사 다양한 o5t사 매체를 o5t사 사용하여 o5t사 신체의 o5t사 움직임이나 o5t사 시간, 아bbs 역사와 아bbs 과학 아bbs 등에 아bbs 대한 아bbs 새로운 아bbs 접근법을 아bbs 보여준다. <욕망의 아bbs 식물학>(2015)은 17세기 아bbs 튤립 아bbs 버블을 아bbs 주제로 아bbs 아bbs 작품으로 아bbs 아름다움에 아bbs 대한 아bbs 비이성적 아bbs 욕망을 아bbs 튤립의 아bbs 다양한 아bbs 이미지, pㅓㅓg 꿀을 pㅓㅓg 찾는 pㅓㅓg 벌의 pㅓㅓg 비행을 pㅓㅓg 모티브로 pㅓㅓg pㅓㅓg 드로잉과 pㅓㅓg 안무 pㅓㅓg 그리고 pㅓㅓg 주식 pㅓㅓg 폭락에 pㅓㅓg 대한 pㅓㅓg 중계자의 pㅓㅓg 목소리를 pㅓㅓg 합한 pㅓㅓg 영상으로 pㅓㅓg 표현한다. pㅓㅓg 제56회 pㅓㅓg 베니스 pㅓㅓg 비엔날레 pㅓㅓg 본전시에 pㅓㅓg 초대되었던 pㅓㅓg 작품이다. 

박찬경의 <시민의 pㅓㅓg 숲>(2016)은 pㅓㅓg 분단과 pㅓㅓg 냉전 pㅓㅓg 같은 pㅓㅓg 사회, 카k21 정치적 카k21 이슈들이나 카k21 역사와 카k21 재현의 카k21 문제를 카k21 철학적으로 카k21 고찰한다. 카k21 전통적인 카k21 두루마리 카k21 산수화 카k21 형식을 카k21 빌려 3채널 카k21 비디오로 카k21 구현한 카k21 작품으로 카k21 비극적이고 카k21 혼란스러운 카k21 한국 카k21 근현대사에서 카k21 이름 카k21 없이 카k21 희생된 카k21 사람들에 카k21 대한 카k21 애도를 카k21 담고 카k21 있다. 카k21 카k21 작품은 2017년 카k21 아트바젤과 2016년 카k21 타이베이 카k21 비엔날레 카k21 등에서 카k21 소개되었다.

안정주는 카k21 사회 카k21 시스템 카k21 속에서 카k21 발견한 카k21 사운드와 카k21 영상을 카k21 서로 카k21 위트 카k21 있게 카k21 비틀어 카k21 연결시킴으로써 카k21 다층적인 카k21 의미를 카k21 만들어내는 카k21 작업을 카k21 이어나가고 카k21 있다. 카k21 작가는 <열 카k21 번의 카k21 총성>(2013)에서 카k21 한국전쟁을 카k21 다룬 카k21 영화의 카k21 클라이맥스에 카k21 나오는 10개의 카k21 총성을 카k21 모아 6명의 카k21 무용수에게 카k21 들려주고, 0oㅐa 전쟁에서 0oㅐa 죽음의 0oㅐa 순간을 0oㅐa 표현하는 0oㅐa 춤을 0oㅐa 의뢰했다. 0oㅐa 경험해보지 0oㅐa 못한 0oㅐa 전쟁에 0oㅐa 대한 0oㅐa 개인의 0oㅐa 해석과 0oㅐa 상상을 0oㅐa 바탕으로 0oㅐa 동일한 0oㅐa 0oㅐa 번의 0oㅐa 총성에 0oㅐa 맞춰 0oㅐa 서로 0oㅐa 다른 0oㅐa 죽음의 0oㅐa 춤을 0oㅐa 춘다. 0oㅐa 0oㅐa 작품은 ‘전쟁’이라는 0oㅐa 과거의 0oㅐa 사실을 0oㅐa 동시대를 0oㅐa 살아가는 0oㅐa 개인이 0oㅐa 어떻게 0oㅐa 인식하고 0oㅐa 있는지 0oㅐa 보여준다.

오민은 0oㅐa 음악의 0oㅐa 구조에 0oㅐa 관심을 0oㅐa 가지고, bㅑlc 음악과 bㅑlc 오브제, 6pl2 퍼포먼스가 6pl2 일련의 6pl2 규칙을 6pl2 이루며 6pl2 절제된 6pl2 리듬을 6pl2 만들어내는 6pl2 작업을 6pl2 선보이고 6pl2 있다. 6pl2 작가는 6pl2 이번 6pl2 작품 <ABA 6pl2 비디오>(2016)에서 6pl2 라흐마니노프 6pl2 피아노 6pl2 소나타 2번 1악장을 6pl2 선택하여 6pl2 악곡의 6pl2 구조를 6pl2 새롭게 6pl2 해석하고, 8g2자 이를 8g2자 영상으로 8g2자 탈바꿈시킨다. 8g2자 영상 8g2자 속에서 8g2자 담긴 8g2자 정교한 8g2자 규칙과 8g2자 긴장감은 8g2자 음악의 8g2자 견고한 8g2자 형식을 8g2자 새롭게 8g2자 바라볼 8g2자 8g2자 있게 8g2자 한다. 

전소정은 8g2자 사회 8g2자 8g2자 개인들의 8g2자 삶에서 8g2자 펼쳐지는 8g2자 다양한 8g2자 예술의 8g2자 의미를 8g2자 섬세하게 8g2자 드러내는 8g2자 영상작업을 8g2자 보여주고 8g2자 있다. <예술하는 8g2자 습관>(2012)은 8g2자 일상을 8g2자 담은 8g2자 일곱 8g2자 개의 8g2자 영상과 8g2자 영상 8g2자 속의 8g2자 상징적인 8g2자 이미지를 8g2자 재현한 8g2자 다섯 8g2자 점의 8g2자 사진을 8g2자 통해 8g2자 작가로서 8g2자 예술을 8g2자 한다는 8g2자 행위와 8g2자 태도에 8g2자 대한 8g2자 고민을 8g2자 보여준다. 

바르토메우 8g2자 마리 8g2자 국립현대미술관장은 8g2자 이번 8g2자 전시에 8g2자 대해 “출품된 8g2자 작품들은 190여점의 8g2자 뉴미디어 8g2자 소장품 8g2자 8g2자 최근 8g2자 소장된 8g2자 작품으로 8g2자 8g2자 중 5작품은 8g2자 소장 8g2자 8g2자 8g2자 공개된다”라며 “각각의 8g2자 작품이 8g2자 만들어내는 8g2자 특별한 8g2자 화음과 8g2자 함께 8g2자 우리들 8g2자 각자의 8g2자 순간을 8g2자 공유할 8g2자 8g2자 있는 8g2자 자리가 8g2자 되기를  8g2자 기대한다”고 8g2자 말했다. 자세한 8g2자 정보는 8g2자 국립현대미술관 8g2자 홈페이지(http://www.mmca.go.kr)를 거ㅓ거ㅓ 통해 거ㅓ거ㅓ 확인할 거ㅓ거ㅓ 거ㅓ거ㅓ 있다. 



김희천, <썰매>, 2016, eㅈ기기 단채널 eㅈ기기 영상, ㅐl0나 컬러, 다6ㅑk 사운드, 17분 27초, t타아ㅓ 국립현대미술관 t타아ㅓ 소장 

김희천은 t타아ㅓ 한국의 t타아ㅓ 현재 t타아ㅓ 상황에 t타아ㅓ 주목하며 3D, ma8ㅓ 게임, 차다ㅐ거 가상현실(VR) 차다ㅐ거 등을 차다ㅐ거 작품의 차다ㅐ거 주요한 차다ㅐ거 소재로 차다ㅐ거 다룸으로써 차다ㅐ거 현실과 차다ㅐ거 인터넷 차다ㅐ거 세계 차다ㅐ거 사이의 차다ㅐ거 틈을 차다ㅐ거 가시화시킨다. 차다ㅐ거 작가의 차다ㅐ거 자전적 차다ㅐ거 이야기를 차다ㅐ거 일부 차다ㅐ거 담고 차다ㅐ거 있는 <썰매>(2016)는 차다ㅐ거 서울을 차다ㅐ거 무대로 차다ㅐ거 서로 차다ㅐ거 다른 차다ㅐ거 차다ㅐ거 가지 차다ㅐ거 이야기가 차다ㅐ거 교차 차다ㅐ거 편집되어 차다ㅐ거 펼쳐진다. 차다ㅐ거 카레이싱 차다ㅐ거 게임의 차다ㅐ거 가상 차다ㅐ거 서킷이 차다ㅐ거 차다ㅐ거 숭례문 차다ㅐ거 일대를 차다ㅐ거 무한 차다ㅐ거 질주하며 차다ㅐ거 차다ㅐ거 모습을 차다ㅐ거 인터넷으로 차다ㅐ거 생중계하는 차다ㅐ거 인물, ㅈuxㄴ 정체를 ㅈuxㄴ ㅈuxㄴ ㅈuxㄴ 없는 ‘자살클럽’을 ㅈuxㄴ 추적하는 TV쇼의 ㅈuxㄴ 과장된 ㅈuxㄴ 내레이션과 ㅈuxㄴ 인터뷰, 하mtㄴ 자신의 하mtㄴ 개인정보가 하mtㄴ 담긴 하mtㄴ 노트북과 하mtㄴ 스마트폰을 하mtㄴ 잃어버리고 하mtㄴ 거리의 하mtㄴ 모든 하mtㄴ 얼굴이 하mtㄴ 자신의 하mtㄴ 데이터로 하mtㄴ 교환(swap) 하mtㄴ 하mtㄴ 인물의 하mtㄴ 독백이 하mtㄴ 그것이다. 하mtㄴ 시간의 하mtㄴ 흐름에 하mtㄴ 따라 하mtㄴ 하mtㄴ 장면들은 하mtㄴ 얽히고 하mtㄴ 뒤섞이며 하mtㄴ 인터넷과 하mtㄴ 현실의 하mtㄴ 경계, 거자ㅐㅓ 실재와 거자ㅐㅓ 실재가 거자ㅐㅓ 아닌 거자ㅐㅓ 거자ㅐㅓ 등에 거자ㅐㅓ 대해 거자ㅐㅓ 다시금 거자ㅐㅓ 돌아보게 거자ㅐㅓ 만든다. 



남화연, <욕망의 ㅐvㅓq 식물학>, 2015, 2채널 u타z아 비디오, 으cqk 컬러, 마카ㅐy 사운드, 8분 23초, wz다w 국립현대미술관 wz다w 소장 

남화연의 <욕망의 wz다w 식물학>(2015)은 wz다w 미국의 wz다w 저널리스트 wz다w 마이클 wz다w 폴란(Michael Pollan)의 wz다w 동명의 wz다w 책에 wz다w 등장하는 wz다w 인간의 wz다w 아름다움에 wz다w 대한 wz다w 욕망이 wz다w 식물에 wz다w 투사됐던 wz다w 과거의 wz다w 사건으로부터 wz다w 영감을 wz다w 얻어 wz다w 제작한 wz다w 작품이다. 17세기 wz다w 네덜란드의 ‘튤립 wz다w 마니아(Tulip Mania)’는 wz다w 당시 wz다w 미를 wz다w 상징하던 wz다w 꽃, 17tt 튤립이 17tt 사람들의 17tt 광적인 17tt 투기와 17tt 집착의 17tt 대상이 17tt 되어 17tt 마치 17tt 오늘날의 17tt 주식과 17tt 같이 17tt 가격 17tt 폭등과 17tt 폭락을 17tt 일으켰던 17tt 역사적인 17tt 사건이다. 17tt 작가는 17tt 이러한 17tt 아름다움에 17tt 대한 17tt 비이성적 17tt 욕망에 17tt 대해 17tt 튤립의 17tt 다양한 17tt 이미지, h히ㅐ거 꿀을 h히ㅐ거 찾는 h히ㅐ거 벌의 h히ㅐ거 비행을 h히ㅐ거 모티브로 h히ㅐ거 h히ㅐ거 드로잉과 h히ㅐ거 안무, kjj사 주식 kjj사 폭락에 kjj사 관한 kjj사 텍스트와 kjj사 중계자의 kjj사 격양된 kjj사 목소리를 kjj사 접목시켜 kjj사 영상을 kjj사 제작하였다. kjj사 작품 kjj사 안에서 kjj사 욕망을 kjj사 암시하는 kjj사 kjj사 요소들은 kjj사 스크린을 kjj사 넘나들며 kjj사 충돌하고 kjj사 연결되면서 kjj사 작가가 kjj사 만들어낸 kjj사 kjj사 다른 kjj사 생태계를 kjj사 드러낸다.



박찬경, <시민의 lgh거 숲>, 2016, 3채널 ㄴtㅐ나 비디오, 8나거t 흑백, 쟏ㅓbㅓ 사운드, 26분 6초, kaㅈt 국립현대미술관 kaㅈt 소장

박찬경은 kaㅈt 비디오, h8b히 사진, ㅐ4하7 설치 ㅐ4하7 ㅐ4하7 다양한 ㅐ4하7 매체를 ㅐ4하7 오가며 ㅐ4하7 분단이나 ㅐ4하7 냉전과 ㅐ4하7 같은 ㅐ4하7 사회적인 ㅐ4하7 주제를 ㅐ4하7 감각적으로 ㅐ4하7 표현하는 ㅐ4하7 작업을 ㅐ4하7 보여 ㅐ4하7 주고 ㅐ4하7 있다. <시민의 ㅐ4하7 숲>(2016)은 ㅐ4하7 전통적인 ㅐ4하7 두루마리 ㅐ4하7 산수화 ㅐ4하7 형식을 ㅐ4하7 빌려 3채널 ㅐ4하7 비디오로 ㅐ4하7 구현한 ㅐ4하7 작품으로서, q사다차 비극적이고 q사다차 혼란스러운 q사다차 한국의 q사다차 근현대사에서 q사다차 이름 q사다차 없이 q사다차 희생된 q사다차 많은 q사다차 사람들에 q사다차 대한 q사다차 안녕과 q사다차 애도를 q사다차 담고 q사다차 있다. q사다차 작가는 q사다차 스스로 q사다차 전통에 q사다차 대한 q사다차 혜안을 q사다차 발견한 q사다차 시인 q사다차 김수영의 q사다차 시(詩) 「거대한 q사다차 뿌리」(1964)와 q사다차 격동의 q사다차 한국 q사다차 현대사 q사다차 속에서 q사다차 억울하게 q사다차 죽어간 q사다차 원귀들의 q사다차 행진을 q사다차 그린 q사다차 오윤의 q사다차 미완성 q사다차 작품 <원귀도>(1984)에 q사다차 나타난 q사다차 민간신앙의 q사다차 정서로부터 q사다차 영감을 q사다차 받아 q사다차 q사다차 작품에 q사다차 대한 q사다차 작가의 q사다차 응답으로서 <시민의 q사다차 숲>을 q사다차 제작하였다.



안정주, <열 쟏나6사 번의 쟏나6사 총성>, 2013, 6채널 가nㅓn 비디오, yㅑ갸2 흑백, ㅐ6타6 사운드, 8분 56초, 갸n6ㅈ 국립현대미술관 갸n6ㅈ 소장

소리에 갸n6ㅈ 새로운 갸n6ㅈ 이미지를 갸n6ㅈ 부여하는 <열 갸n6ㅈ 번의 갸n6ㅈ 총성>(2013)은 ‘전쟁’이라는 갸n6ㅈ 과거의 갸n6ㅈ 사실이 갸n6ㅈ 동시대를 갸n6ㅈ 살아가는 갸n6ㅈ 개인에게 갸n6ㅈ 어떻게 갸n6ㅈ 인식되고 갸n6ㅈ 있는지 갸n6ㅈ 환기시키는 갸n6ㅈ 작품이다. 갸n6ㅈ 안정주는 갸n6ㅈ 한국전쟁을 갸n6ㅈ 다룬 갸n6ㅈ 영화의 갸n6ㅈ 클라이맥스에 갸n6ㅈ 나오는 10개의 갸n6ㅈ 총성을 갸n6ㅈ 모아 6명의 갸n6ㅈ 무용수에게 갸n6ㅈ 들려주고, ㄴ거b마 전쟁에서의 ㄴ거b마 죽음의 ㄴ거b마 순간을 ㄴ거b마 표현하는 ㄴ거b마 춤을 ㄴ거b마 의뢰하였다. 6개의 ㄴ거b마 스크린에 ㄴ거b마 각각 ㄴ거b마 등장하는 6명의 ㄴ거b마 무용수는 ㄴ거b마 작가와 ㄴ거b마 같은 ㄴ거b마 세대를 ㄴ거b마 공유하는 ㄴ거b마 인물들로서 ㄴ거b마 자신이 ㄴ거b마 실제로 ㄴ거b마 겪어보지 ㄴ거b마 못한 ㄴ거b마 전쟁에 ㄴ거b마 대한 ㄴ거b마 각자의 ㄴ거b마 상상이나 ㄴ거b마 해석, 히r걷차 개인적인 히r걷차 경험을 히r걷차 바탕으로 히r걷차 화면 히r걷차 속에서 히r걷차 동일한 히r걷차 히r걷차 번의 히r걷차 총성에 히r걷차 맞춰 히r걷차 서로 히r걷차 다른 히r걷차 죽음의 히r걷차 춤을 히r걷차 춘다. 히r걷차 쓰러진 히r걷차 무용수들은 히r걷차 영상에서의 히r걷차 되감기(rewind)를 히r걷차 통해 히r걷차 다시 히r걷차 일어서게 히r걷차 되는데, hojㅓ 작가는 hojㅓ 권력의 hojㅓ 다툼이나 hojㅓ 이데올로기의 hojㅓ 대결로 hojㅓ 벌어진 hojㅓ 전쟁으로 hojㅓ 인하여 hojㅓ 희생된 hojㅓ 개인을 hojㅓ 되살리고자 hojㅓ 이와 hojㅓ 같은 hojㅓ 방식을 hojㅓ 사용했다고 hojㅓ 말한다. 



오민, <ABA v우ㅐn 비디오>, 2016, 다ㅐㅓ바 단채널 다ㅐㅓ바 비디오, ㅈ으0j 컬러, bycㅓ 사운드, 12분 50초, 우걷z1 국립현대미술관 우걷z1 소장

오브제와 우걷z1 퍼포먼스, o73나 음악과 o73나 영상이 o73나 결합된 <ABA o73나 비디오>(2016)는 o73나 논리적이고 o73나 체계적인 o73나 음악의 o73나 구조를 o73나 시각적으로 o73나 보여주는 o73나 작품이다. o73나 오민은 o73나 음악의 o73나 역사에서 o73나 가장 o73나 오래된 o73나 형식을 o73나 지닌 o73나 라흐마니노프 o73나 피아노 o73나 소나타 2번 1악장을 o73나 선택하여 o73나 o73나 구조를 o73나 분석하고 o73나 자신의 o73나 해석이 o73나 포함된 o73나 장면으로 o73나 치환시켜 o73나 제시하고 o73나 있다. o73나 그는 <ABA o73나 비디오>에서 o73나 등장인물이 o73나 여러 o73나 가지 o73나 물건을 o73나 정리하는 o73나 방식과 o73나 공간의 o73나 구성이 o73나 달라지는 o73나 장면을 o73나 가지고 o73나 음악의 o73나 구조가 o73나 지닌 o73나 경쟁과 o73나 발전, ㅓ아타바 융화와 ㅓ아타바 전개의 ㅓ아타바 과정을 ㅓ아타바 보는 ㅓ아타바 사람이 ㅓ아타바 감각적으로 ㅓ아타바 느낄 ㅓ아타바 ㅓ아타바 있도록 ㅓ아타바 영상을 ㅓ아타바 제작하였다. ㅓ아타바 화면 ㅓ아타바 속의 ㅓ아타바 장면들은 ㅓ아타바 익숙한 ㅓ아타바 ㅓ아타바 보이면서도 ㅓ아타바 정교한 ㅓ아타바 규칙과 ㅓ아타바 긴장감을 ㅓ아타바 지님으로써 ㅓ아타바 음악의 ㅓ아타바 견고한 ㅓ아타바 형식과 ㅓ아타바 그것을 ㅓ아타바 새롭게 ㅓ아타바 바라볼 ㅓ아타바 ㅓ아타바 있는 ㅓ아타바 계기를 ㅓ아타바 만들어내고 ㅓ아타바 있다.



전소정, <예술하는 5아히쟏 습관>, 2012, 119.8×119.8×(4)cm, 117.7×119×(1)cm, uㅐuㅈ 디지털 uㅐuㅈ 크로모제닉 uㅐuㅈ 컬러 uㅐuㅈ 프린트, s차갸2 에디션 s차갸2 각 1/5, 1/5, 1/5, 2/5, 1/5, ㅓ4ㅓ자 국립현대미술관 ㅓ4ㅓ자 소장 

전소정, <예술하는 iㅑmk 습관>, 2012, 6채널 eysl 비디오, g3yy 컬러, ㄴ2하u 사운드, 4분, 사8ㅐ하 작가소장 

우리의 사8ㅐ하 사8ㅐ하 속에 사8ㅐ하 깃들어있는 사8ㅐ하 예술의 사8ㅐ하 의미와 사8ㅐ하 경계에 사8ㅐ하 주목하는 사8ㅐ하 전소정은 사8ㅐ하 작가로서 사8ㅐ하 예술을 사8ㅐ하 한다는 사8ㅐ하 행위와 사8ㅐ하 태도에 사8ㅐ하 대한 사8ㅐ하 고민들을 <예술하는 사8ㅐ하 습관>(2012)에 사8ㅐ하 담긴 사8ㅐ하 일곱 사8ㅐ하 개의 사8ㅐ하 영상과 사8ㅐ하 영상 사8ㅐ하 속의 사8ㅐ하 상징적인 사8ㅐ하 이미지를 사8ㅐ하 재현한 사8ㅐ하 다섯 사8ㅐ하 점의 사8ㅐ하 사진으로 사8ㅐ하 보여주고 사8ㅐ하 있다. 사8ㅐ하 성냥개비를 사8ㅐ하 쌓아나가는 사8ㅐ하 모습, 아f갸3 물에 아f갸3 비친 아f갸3 달을 아f갸3 손으로 아f갸3 떠내는 아f갸3 모습, ㅓ나2h ㅓ나2h 빠진 ㅓ나2h 독에 ㅓ나2h 물을 ㅓ나2h 붓는 ㅓ나2h 모습, tㅐ으기 물이 tㅐ으기 가득 tㅐ으기 tㅐ으기 유리컵을 tㅐ으기 들고 tㅐ으기 평균대 tㅐ으기 위를 tㅐ으기 걸어가는 tㅐ으기 모습 tㅐ으기 tㅐ으기 작품을 tㅐ으기 구성하고 tㅐ으기 있는 tㅐ으기 짧은 tㅐ으기 영상들은 tㅐ으기 전소정이 tㅐ으기 도출한 tㅐ으기 예술가로서 tㅐ으기 지녀야 tㅐ으기 tㅐ으기 덕목들, zo히ㅓ zo히ㅓ 열정과 zo히ㅓ 성실, 나갸2y 무모함과 나갸2y 우직함, ㅐqu바 균형감 ㅐqu바 등을 ㅐqu바 표현한 ㅐqu바 모습들이다. ㅐqu바 이처럼 ㅐqu바 평범하고 ㅐqu바 일상적으로 ㅐqu바 보이는 ㅐqu바 장면들은 ㅐqu바 그것이 ㅐqu바 중첩되고 ㅐqu바 영상 ㅐqu바 ㅐqu바 작가의 ㅐqu바 직접적인 ㅐqu바 개입이 ㅐqu바 드러나면서 ㅐqu바 일상에서 ㅐqu바 발견할 ㅐqu바 ㅐqu바 있는 ㅐqu바 예술과 ㅐqu바 ㅐqu바 속에 ㅐqu바 살고 ㅐqu바 있는 ㅐqu바 우리 ㅐqu바 자신에 ㅐqu바 대한 ㅐqu바 성찰을 ㅐqu바 이끌어낸다.


주최, 거mi가 후원 : 거mi가 국립현대미술관

출처 : 거mi가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찬경
  • 남화연
  • 오민
  • 전소정
  • 김희천
  • 안정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자비에 yㅐoz 베이앙 Xavier Veilhan

2019년 1월 10일 ~ 2019년 2월 15일

하룬 차xp3 파로키 차xp3 회고전 Harun Farocki Retrospective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2월 24일

한묵: i나자4 i나자4 하나의 i나자4 시(詩)질서를 i나자4 위하여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3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