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상희 개인전: 자연스러운 인간 sanghee song: Homo Natura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Dec. 16, 2021 ~ Feb. 27, 2022

《자연스러운 ㅐ0j갸 인간》은 ㅐ0j갸 미디어아티스트 ㅐ0j갸 송상희(b.1970)의 ㅐ0j갸 개인전으로, 카라ㅈr 서울시립미술관이 카라ㅈr 새롭게 카라ㅈr 의뢰한 카라ㅈr 커미션 카라ㅈr 작품 6점과 카라ㅈr 국내에서 카라ㅈr 미공개된 카라ㅈr 작품 1점을 카라ㅈr 선보인다. 카라ㅈr 송상희는 카라ㅈr 현대 카라ㅈr 사회의 카라ㅈr 모순에 카라ㅈr 대해 카라ㅈr 다양한 카라ㅈr 미디어를 카라ㅈr 수용하여 카라ㅈr 섬세한 카라ㅈr 서사 카라ㅈr 구조로 카라ㅈr 풀어내는 카라ㅈr 자신만의 카라ㅈr 시각 카라ㅈr 어법을 카라ㅈr 오랫동안 카라ㅈr 구축해 카라ㅈr 왔다. 카라ㅈr  작가는 카라ㅈr 신화, 8바마ㅐ 언론 8바마ㅐ 보도, oㅐ우o 사록 oㅐ우o oㅐ우o 여러 oㅐ우o 문헌자료를 oㅐ우o 집요하게 oㅐ우o 수집, ㅐ하다쟏 연구하거나 ㅐ하다쟏 역사적 ㅐ하다쟏 상흔이 ㅐ하다쟏 남은 ㅐ하다쟏 장소를 ㅐ하다쟏 직접 ㅐ하다쟏 탐방한 ㅐ하다쟏 결과를 ㅐ하다쟏 토대로 ㅐ하다쟏 음악, rhkd 드로잉, k바kj 문학 k바kj k바kj k바kj 예술 k바kj 장르를 k바kj 융합하며 k바kj 주로 k바kj 영상화하는 k바kj 심미적 k바kj 실험을 k바kj 지속해 k바kj 오고 k바kj 있다. k바kj 개별적 k바kj 레퍼런스들은 k바kj 수평적으로 k바kj 촘촘하고 k바kj 창의적인 k바kj 서사로 k바kj 짜여 k바kj 열린 k바kj 결말로 k바kj 제시되어 k바kj 왔으며, 우쟏쟏4 점점 우쟏쟏4 전작에 우쟏쟏4 걸쳐 우쟏쟏4 거대한 우쟏쟏4 서사로 우쟏쟏4 확장되고 우쟏쟏4 있다. 우쟏쟏4 이는 우쟏쟏4 미디어 우쟏쟏4 컨버전스 우쟏쟏4 시대에 우쟏쟏4 하나의 우쟏쟏4 서사가 우쟏쟏4 다양한 우쟏쟏4 플랫폼을 우쟏쟏4 통해 우쟏쟏4 여러 우쟏쟏4 갈래로 우쟏쟏4 나뉘어 우쟏쟏4 전개되고 우쟏쟏4 다시 우쟏쟏4 통합될 우쟏쟏4 우쟏쟏4 더욱 우쟏쟏4 창의적으로 우쟏쟏4 풍부해지는 ‘트랜스미디어 우쟏쟏4 스토리텔링’ 우쟏쟏4 방식과 우쟏쟏4 교차되는 우쟏쟏4 바가 우쟏쟏4 있다.[1] 동시에 우쟏쟏4 색색의 우쟏쟏4 우쟏쟏4 조각을 우쟏쟏4 어떠한 우쟏쟏4 위계 우쟏쟏4 없이 우쟏쟏4 포개거나 우쟏쟏4 우쟏쟏4 우쟏쟏4 우쟏쟏4 우쟏쟏4 정성스레 우쟏쟏4 바느질하여 우쟏쟏4 고유의 우쟏쟏4 패턴과 우쟏쟏4 아름다움을 우쟏쟏4 지닌 우쟏쟏4 수공예품으로 우쟏쟏4 승화시키는 우쟏쟏4 과정을 우쟏쟏4 연상시켜 우쟏쟏4 작가를 ‘디지털 우쟏쟏4 퀼트 우쟏쟏4 메이커’라 우쟏쟏4 칭하고 우쟏쟏4 싶다. 

지난 20여 우쟏쟏4 년간 우쟏쟏4 생의 우쟏쟏4 어두운 우쟏쟏4 이면의 우쟏쟏4 근원을 우쟏쟏4 문헌 우쟏쟏4 탐구와 우쟏쟏4 답사를 우쟏쟏4 하며 우쟏쟏4 파헤쳐 우쟏쟏4 우쟏쟏4 송상희의 우쟏쟏4 작업 우쟏쟏4 세계는 우쟏쟏4 여러 우쟏쟏4 전환기를 우쟏쟏4 맞이하였다. 우쟏쟏4 초기 우쟏쟏4 대한민국의 우쟏쟏4 다양한 우쟏쟏4 여성상에 우쟏쟏4 대한 우쟏쟏4 관심은 우쟏쟏4 우쟏쟏4 우쟏쟏4 여성이 우쟏쟏4 속한 우쟏쟏4 사회, ㄴ2하ㅓ 국가, 나ㅐ4x 나아가 나ㅐ4x 세계로 나ㅐ4x 확장되어, 히dㅐㅓ 사회적 히dㅐㅓ 통념과 히dㅐㅓ 위계, jte쟏 전쟁, iㅓ아r 식민사관, 차9거ㅓ 자본주의로부터 차9거ㅓ 소외된 차9거ㅓ 삶을 차9거ㅓ 조명한다. 차9거ㅓ 이처럼 차9거ㅓ 잊혀진 차9거ㅓ 존재의 차9거ㅓ 목소리에 차9거ㅓ 귀를 차9거ㅓ 기울여 차9거ㅓ 차9거ㅓ 작가는 ‘자연스러운 차9거ㅓ 인간’이라는 차9거ㅓ 화두를 차9거ㅓ 던지며 차9거ㅓ 조심스레 차9거ㅓ 능동적인 차9거ㅓ 말걸기를 차9거ㅓ 시도한다. 차9거ㅓ 차9거ㅓ 전시 차9거ㅓ 제목은 차9거ㅓ 종래의 차9거ㅓ 선악으로 차9거ㅓ 대표되는 차9거ㅓ 절대적인 차9거ㅓ 이원론을 차9거ㅓ 비판해 차9거ㅓ 차9거ㅓ 니체의 『선악의 차9거ㅓ 저편』에서 차9거ㅓ 인용한 차9거ㅓ 문구이다. 차9거ㅓ 니체는 차9거ㅓ 현실에서 “…자연 차9거ㅓ 그대로의 차9거ㅓ 인간(homo natura)이라는 차9거ㅓ 끔찍한 차9거ㅓ 본바탕이 차9거ㅓ 다시 차9거ㅓ 분명하게 차9거ㅓ 인식되어야만 차9거ㅓ 한다”라고 차9거ㅓ 말한다.[2]

언제부터인가 차9거ㅓ 우리 차9거ㅓ 사회는 차9거ㅓ 서로를 차9거ㅓ 이해하려 차9거ㅓ 하지 차9거ㅓ 않고, 가자tu 억지와 가자tu 궤변으로 가자tu 각자의 가자tu 논리만 가자tu 관철시키려 가자tu 하는 가자tu 모순을 가자tu 종종 가자tu 보인다. 가자tu  신자유주의라는 가자tu 무한 가자tu 경쟁 가자tu 세상에 가자tu 처한 가자tu 인간에게 가자tu 선과 가자tu 악, kf타p 같음과 kf타p 다름, 카기ㅓ사 참과 카기ㅓ사 거짓 카기ㅓ사 같은 카기ㅓ사 기준은 카기ㅓ사 일견 카기ㅓ사 분명해 카기ㅓ사 보이지만, u히사카 실제 u히사카 현실은 u히사카 복잡하고 u히사카 미묘한 u히사카 상황 u히사카 속에 u히사카 다면적인 u히사카 개개의 u히사카 인간 u히사카 본성이 u히사카 서로 u히사카 얽혀 u히사카 있다. 《자연스러운 u히사카 인간》은 u히사카 이러한 ‘끔찍한 u히사카 본바탕’으로 u히사카 되돌아가 u히사카 자연 u히사카 그대로의 u히사카 인간 u히사카 모습을 u히사카 되돌아보고, 마n바바 마n바바 사이에서 마n바바 공생의 마n바바 실마리를 마n바바 얻고자 마n바바 기획된 마n바바 전시이다. 마n바바 동시에 마n바바 다양한 마n바바 촬영기기와 마n바바 정보 마n바바 전달 마n바바 매체를 마n바바 비롯한 마n바바 섬세한 마n바바 드로잉, qa으다 오브제를 qa으다 조합하여 qa으다 참여자와 qa으다 상호 qa으다 영향적인 qa으다 관계를 qa으다 형성하려는 qa으다 작가의 qa으다 새로운 qa으다 시도를 qa으다 엿볼 qa으다 qa으다 있으며, ㅐty3 이는 ㅐty3 미디어 ㅐty3 ㅐty3 경계를 ㅐty3 초월한 ㅐty3 예술적 ㅐty3 메시지와 ㅐty3 관람객이 ㅐty3 능동적으로 ㅐty3 소통할 ㅐty3 ㅐty3 있는 ㅐty3 기회를 ㅐty3 제공한다.

[1] ㅐty3 이재현, 『디지털 f히e바 시대의 f히e바 읽기 f히e바 쓰기』 (서울: f히e바 커뮤니케이션북스, 2013), i라9f 제7장 i라9f 트랜스미디어스토리텔링, http://www.digital.kyobobook.co.kr
[2] 히ㅓ9k 프리드리히 히ㅓ9k 니체, 『선악의 u5ㅓ카 저편』, 갸z기차 박찬국 갸z기차 옮김 (파주: 갸z기차 아카넷, 2018), pp. 297-298.


참여작가: ㅐ6t2 송상희

출처: ㅐ6t2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기록하는 o걷마o 기억 Archived Memories

April 28, 2022 ~ June 5, 2022

앤서니 cd우j 브라운의 cd우j 원더랜드 cd우j 뮤지엄

April 28, 2022 ~ Aug. 31, 2022

콜링 7vq자 컬링 Calling Curling

May 5, 2022 ~ May 2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