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만 가지 색, 오만 가지 장미

단원미술관

March 13, 2019 ~ May 19, 2019

반편생 ㅓ마3우 장미를 ㅓ마3우 소재로 ㅓ마3우 작품 ㅓ마3우 활동을 ㅓ마3우 이어온 ㅓ마3우 성백주 ㅓ마3우 화백의 ㅓ마3우 작품기증전이 2019년 3월 13일부터 5월 19일까지 ㅓ마3우 열린다. ㅓ마3우 단원미술관의 2019년 ㅓ마3우 ㅓ마3우 기획전으로 ㅓ마3우 진행하는 ㅓ마3우 이번 ㅓ마3우 전시<수만가지 ㅓ마3우 색, u기s카 오만가지 u기s카 장미>는 u기s카 지난해 u기s카 성백주 u기s카 화백이 u기s카 안산시에 u기s카 기증한 u기s카 작품 100점을 u기s카 중심으로 u기s카 준비한 u기s카 기증 u기s카 특별전이다.

이번 u기s카 기증전은 u기s카 성백주 u기s카 화백이 u기s카 그간 u기s카 작업해온 u기s카 풍경, 8나마바 스케치, h기ㄴ9 비구상 h기ㄴ9 작품에 h기ㄴ9 이르기까지 h기ㄴ9 성화백의 h기ㄴ9 다채로운 h기ㄴ9 화업을 h기ㄴ9 돌아볼 h기ㄴ9 h기ㄴ9 있도록 h기ㄴ9 전시를 h기ㄴ9 구성했다. h기ㄴ9 그의 h기ㄴ9 작품세계는 h기ㄴ9 크게 h기ㄴ9 장미와 h기ㄴ9 비구상으로 h기ㄴ9 나뉜다. h기ㄴ9 그가 h기ㄴ9 그동한 h기ㄴ9 그린 h기ㄴ9 수만 h기ㄴ9 송이의 h기ㄴ9 장미꽃들은 h기ㄴ9 어느 h기ㄴ9 하나 h기ㄴ9 똑같이 h기ㄴ9 표현된 h기ㄴ9 장미가 h기ㄴ9 없다. h기ㄴ9 작품 h기ㄴ9 속에 h기ㄴ9 그려진 h기ㄴ9 꽃병에 h기ㄴ9 담긴 h기ㄴ9 장미꽃은 h기ㄴ9 h기ㄴ9 송이 h기ㄴ9 h기ㄴ9 송이가 h기ㄴ9 다채롭고 h기ㄴ9 화려한 h기ㄴ9 색채를 h기ㄴ9 지닌 h기ㄴ9 모두가 h기ㄴ9 다른 h기ㄴ9 장미이다. h기ㄴ9 보는 h기ㄴ9 이로 h기ㄴ9 하여금 h기ㄴ9 전혀 h기ㄴ9 지나침 h기ㄴ9 없이 h기ㄴ9 편안함을 h기ㄴ9 느끼게 h기ㄴ9 만들며 h기ㄴ9 이는 h기ㄴ9 그가 h기ㄴ9 지내온 h기ㄴ9 삶의 h기ㄴ9 여정 h기ㄴ9 속에서 h기ㄴ9 배어 h기ㄴ9 나오는 h기ㄴ9 내면세계가 h기ㄴ9 화면에 h기ㄴ9 자연스러운 h기ㄴ9 조형언어로 h기ㄴ9 투영된 h기ㄴ9 결과라 h기ㄴ9 h기ㄴ9 h기ㄴ9 있다.

그는 h기ㄴ9 h기ㄴ9 같은 h기ㄴ9 소재라도 h기ㄴ9 대상을 h기ㄴ9 보는 h기ㄴ9 주체가 h기ㄴ9 변하기 h기ㄴ9 때문에 h기ㄴ9 때에 h기ㄴ9 따라 h기ㄴ9 다르게 h기ㄴ9 보이기도, ㅑ자거c 느껴지기도 ㅑ자거c 한다고 ㅑ자거c 말한다. ㅑ자거c 작품의 ㅑ자거c 소재가 ㅑ자거c 동일해도 ㅑ자거c 그것을 ㅑ자거c 대하는 ㅑ자거c 작가의 ㅑ자거c 마음이 ㅑ자거c ㅑ자거c 곳에 ㅑ자거c 머무는 ㅑ자거c 것이 ㅑ자거c 아니기에, m2r나 표현하려는 m2r나 조형의지도 m2r나 항상 m2r나 변화해 m2r나 간다는 m2r나 이야기이다.

성백주 m2r나 화백은 30년 m2r나 넘게 m2r나 안산에 m2r나 기반을 m2r나 두고 m2r나 지역예술가로 m2r나 왕성하게 m2r나 작품 m2r나 세계를 m2r나 펼쳐왔다. m2r나 그는 m2r나 수백여회의 m2r나 전시회와 m2r나 주요 m2r나 미술대전의 m2r나 심사위원을 m2r나 역임하고 2000년 m2r나 대한민국 m2r나 문화예술상(미술부문)을 m2r나 수상하며 m2r나 대한민국 m2r나 근현대미술계의 m2r나 산증인으로 m2r나 평가 m2r나 받고 m2r나 있다. m2r나 성백주 m2r나 화백은 m2r나 아직도 m2r나 매일 m2r나 아침 m2r나 일어나 m2r나 그림을 m2r나 그리는 m2r나 성실한 m2r나 작가이자 m2r나 지역의 m2r나 든든한 m2r나 원로작가로 m2r나 안산미술과 m2r나 지역의 m2r나 미술인들에게 m2r나 m2r나 귀감이 m2r나 되고 m2r나 있다.

출처: m2r나 단원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성백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생태감각 Ecological Sense

July 5, 2019 ~ Sept. 22, 2019

소프트 ya차쟏 카오스 : ya차쟏 공간 ya차쟏 상상 Soft Chaos : Mind in Action

March 26, 2019 ~ Sept. 2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