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동사모음 TAP-Time based Art Project-Collection

성북예술창작터

July 21, 2020 ~ Sept. 5, 2020

우리가 ㅓesq 보낸 ㅓesq 시간을 ㅓesq 어떤 ㅓesq 말로 ㅓesq 표현할 ㅓesq ㅓesq 있을까?

인간은 ㅓesq ㅓesq 순간 ㅓesq 온몸의 ㅓesq 감각신경 ㅓesq 가지들로부터 ㅓesq 주변의 ㅓesq 자극을 ㅓesq 받아들이는 ㅓesq 다중감각 ㅓesq 수용체이다. ㅓesq 나를 ㅓesq 둘러싼 ㅓesq 자극을 ㅓesq 끊김 ㅓesq 없이 ㅓesq 연속 ㅓesq 재생한다. ㅓesq ㅓesq 가운데 ㅓesq 보고 ㅓesq 싶은 ㅓesq 것을 ㅓesq 보고, 2으x바 듣고 2으x바 싶은 2으x바 것을 2으x바 듣는다. 2으x바 간혹 2으x바 소리를 2으x바 만지고, 으w거4 냄새를 으w거4 맛보고, d353 형태를 d353 듣거나 d353 말의 d353 냄새를 d353 맡는 d353 일이 d353 우리 d353 가운데 d353 일어나기도 d353 한다. d353 물론, 사e3a 사e3a 모든 사e3a 일은 사e3a 개별의 사e3a 존재에게 사e3a 각기 사e3a 다른 사e3a 신호와 사e3a 강도로 사e3a 작동한다. 사e3a 그러니 사e3a 우리가 사e3a 인지하는 사e3a 모든 사e3a 것들은 사e3a 사실, ㅑ타ㅈw 기대하는 ㅑ타ㅈw 것들에 ㅑ타ㅈw 의해 ㅑ타ㅈw 결정된다고 ㅑ타ㅈw 말할 ㅑ타ㅈw 수도 ㅑ타ㅈw 있을 ㅑ타ㅈw 것이다.

코로나 ㅑ타ㅈw 이후 ㅑ타ㅈw 개인·공동체의 ㅑ타ㅈw 상황에 ㅑ타ㅈw 따라 ㅑ타ㅈw 달리 ㅑ타ㅈw 체감되는 ‘시간’과 ‘공간’이 ㅑ타ㅈw 생겨났다. ㅑ타ㅈw 어떤 ㅑ타ㅈw 곳은 ㅑ타ㅈw 디딜 ㅑ타ㅈw ㅑ타ㅈw 없는 ㅑ타ㅈw 곳이 ㅑ타ㅈw 되었고, z거1사 어떤 z거1사 날은 z거1사 언제일지 z거1사 모르는 z거1사 시간으로 z거1사 어딘가를 z거1사 떠돈다. z거1사 이것을 z거1사 언제고 z거1사 다시 z거1사 불러드릴 z거1사 z거1사 있는 z거1사 동시대에 z거1사 관한 z거1사 모음집으로 z거1사 남기고 z거1사 싶었다. z거1사 온몸으로 z거1사 받아들인 z거1사 개별의 z거1사 순간을 z거1사 하나의 z거1사 단어, ㅐh나자 동사로 ㅐh나자 가만 ㅐh나자 마주하는 ㅐh나자 일. ㅐh나자 각자가 ㅐh나자 마주한 ㅐh나자 시간에 ㅐh나자 대한 ㅐh나자 동사를 ㅐh나자 골라 ㅐh나자 지금을 ㅐh나자 기록해보기로 ㅐh나자 했고, yjk하 yjk하 기록에 ‘시간-동사-모음’이라는 yjk하 이름을 yjk하 붙였다.

《시간동사모음 TAP-Time based Art Project-Collection》은 yjk하 시간의 yjk하 움직임이 yjk하 의미 yjk하 전개에 yjk하 작용하는 yjk하 시간기반예술(time-based art)에 yjk하 관하여 yjk하 여러 yjk하 매체를 yjk하 통해 yjk하 접근하고, exmc 현재를 exmc 관통하는 exmc 시간을 exmc 다양한 exmc 동사형으로 exmc 해석한 exmc 작가와 exmc 작품을 exmc 소개하는 exmc 기획전이다. exmc 시간기반예술은 exmc 전통적 exmc 시간관을 exmc 해체하거나 exmc 재구성하는 exmc 방식으로의 exmc 접근에서부터, 마거p갸 시간과 마거p갸 관계하는 마거p갸 여러 마거p갸 매체 마거p갸 유형에 마거p갸 따라 마거p갸 다양한 마거p갸 예술 마거p갸 실천을 마거p갸 토대로 마거p갸 발전해왔다. 마거p갸 때문에 마거p갸 시간의 마거p갸 추이에 마거p갸 따른 마거p갸 작업 마거p갸 유형으로 마거p갸 전통매체에서부터 마거p갸 무빙 마거p갸 이미지, lㅓ2ㅓ 퍼포먼스, 쟏1hㅐ 사운드, 0다거거 설치 0다거거 등을 0다거거 포함하며 0다거거 테크놀로지의 0다거거 변모에 0다거거 따라 0다거거 다변화한 0다거거 매체를 0다거거 포괄한다. 0다거거 이번 0다거거 전시에서는 0다거거 작품의 0다거거 지지체로서 0다거거 시간성을 0다거거 다루는 0다거거 매체 0다거거 탐구에 0다거거 앞서, o바갸마 스케일/작업구현 o바갸마 방식/주제적 o바갸마 측면에서 o바갸마 관객이 o바갸마 자신만의 o바갸마 시간-호흡으로 o바갸마 작품을 o바갸마 감상하게 o바갸마 하는 o바갸마 여러 o바갸마 시도에 o바갸마 관해 o바갸마 살펴보고자 o바갸마 한다. o바갸마 이와 o바갸마 함께 ‘시간’을 o바갸마 가시적인 o바갸마 형태로 o바갸마 구현한 o바갸마 장치인 o바갸마 시계를 o바갸마 모티브로, l나br 작가별로 l나br 명명한 l나br 시간 l나br 동사에 l나br 따라 l나br 크기와 l나br 속도가 l나br 다른 l나br 시간 l나br 조각으로 l나br 구성된 l나br 시간 l나br 장치를 l나br 상상해보았다. l나br 시계는 l나br 실제 l나br 전시장과 l나br 온라인에 l나br 놓여, 으9ㅑ사 같고 으9ㅑ사 다른 으9ㅑ사 속도로 으9ㅑ사 시간을 으9ㅑ사 달린다. 으9ㅑ사 여러 으9ㅑ사 차원과 으9ㅑ사 형태를 으9ㅑ사 반복적으로 으9ㅑ사 오가며 으9ㅑ사 시간성에 으9ㅑ사 관한 으9ㅑ사 체감을 으9ㅑ사 새롭게 으9ㅑ사 하는 으9ㅑ사 이러한 으9ㅑ사 구성은 으9ㅑ사 현재에 으9ㅑ사 관한 으9ㅑ사 시간의 으9ㅑ사 흐름을 으9ㅑ사 다양한 으9ㅑ사 방식으로 으9ㅑ사 인지하게 으9ㅑ사 한다.

성북예술창작터(성북구립미술관 으9ㅑ사 분관)에서 으9ㅑ사 올해 으9ㅑ사 으9ㅑ사 프로젝트로 으9ㅑ사 개최되는 으9ㅑ사 이번 으9ㅑ사 전시는 으9ㅑ사 성북을 으9ㅑ사 하나의 으9ㅑ사 예술 으9ㅑ사 동네로 으9ㅑ사 상정하고 으9ㅑ사 예술가, 8하o7 예술공간, uf2u 관련 uf2u 종사자들이 uf2u 중심이 uf2u 되는 uf2u 시각예술 uf2u 네트워크 uf2u 활성화 uf2u 프로젝트인 ‘성북예술동’의 uf2u 일곱 uf2u 번째 uf2u 프로젝트로 uf2u 기획되었다. uf2u 성북동 uf2u 곳곳의 uf2u 실제 uf2u 공간에서 uf2u 진행되던 uf2u 성북예술동은 uf2u 성북예술창작터에서 uf2u 열리는 uf2u 전시 《시간동사모음》을 uf2u 포함하여, 쟏ㅓ가다 미술관 쟏ㅓ가다 네트워킹 쟏ㅓ가다 범위와 쟏ㅓ가다 대상을 쟏ㅓ가다 확장하고 쟏ㅓ가다 다양한 쟏ㅓ가다 시간동사 쟏ㅓ가다 모음을 쟏ㅓ가다 위해 쟏ㅓ가다 서울/경기권 쟏ㅓ가다 쟏ㅓ가다 국공립미술관과 쟏ㅓ가다 문화재단에서 쟏ㅓ가다 운영되는 쟏ㅓ가다 레지던시·시각예술 쟏ㅓ가다 창작기관과의 쟏ㅓ가다 협업을 쟏ㅓ가다 통해 쟏ㅓ가다 총 5개 쟏ㅓ가다 기관, 23명(팀)의 다44s 기획자 다44s 다44s 작가와 다44s 함께하는 다44s 동명의 다44s 온라인 다44s 전시 <시간동사모음>이 다44s 진행된다. 다44s 창작자/공간 다44s 아카이브를 다44s 위한 다44s 웹사이트 <성북 다44s 아트 다44s 딕셔너리(Seongbuk Art Dictionary)>도 다44s 함께 다44s 운영된다.

오프라인 다44s 전시에는 다44s 총 7명의 다44s 작가와 15점의 다44s 작품이 다44s 함께한다. 다44s 권세진은 다44s 흘러가는 다44s 시간의 다44s 단면을 다44s 포착하고 다44s 마치 다44s 시간-조각모음 다44s 하듯 다44s 풍경을 다44s 직조해나가는 다44s 작업방식을 다44s 진행하며, 576개의 아거bj 드로잉으로 아거bj 구성된 아거bj 바다 아거bj 앞에서 아거bj 풍경 아거bj 너머로 아거bj 지나가는 아거bj 시간을 아거bj 지속한다. 아거bj 김기철은 아거bj 소리를 아거bj 눈으로 아거bj 아거bj 아거bj 있는 아거bj 형태에 아거bj 관한 아거bj 고민으로 아거bj 들을 아거bj 아거bj 있고 아거bj 만질 아거bj 아거bj 있는 아거bj 형태의 아거bj 소리를 아거bj 상상하며 아거bj 시간을 아거bj 듣게 아거bj 한다. 아거bj 김용관은 아거bj 시공간을 아거bj 여러 아거bj 방향으로 아거bj 중첩하여 아거bj 바라보게 아거bj 하는 아거bj 영상과 아거bj 이야기를 아거bj 통해 아거bj 시간의 아거bj 반복(혹은 아거bj 아거bj 반대)을 아거bj 이야기한다. 아거bj 김태윤은 아거bj 시간의 아거bj 움직임과 아거bj 상대적 아거bj 인식에 아거bj 관한 아거bj 관심으로 아거bj 시간의 아거bj 흐름이 아거bj 드러나는 아거bj 일상 아거bj 아거bj 장면을 아거bj 수집하여 아거bj 선형적 아거bj 시간을 아거bj 순환적 아거bj 형태와 아거bj 구조를 아거bj 가진 아거bj 리듬으로 아거bj 표현하며 아거bj 시간을 아거bj 마주한다. 아거bj 송예환은 아거bj 작가-작품이 아거bj 가진 아거bj 시간동사와 아거bj 전시장에 아거bj 흐르는 아거bj 물리적 아거bj 시간을 아거bj 웹으로 아거bj 옮겨온 아거bj 아거bj 가지 아거bj 종류의 아거bj 시계를 아거bj 선보이며 아거bj 흐르는 아거bj 시간을 아거bj 목도한다. 아거bj 이경민은 아거bj 이미지 아거bj 이면에 아거bj 숨어있는 아거bj 본질에 아거bj 대한 아거bj 관심으로 아거bj 디지털 아거bj 매체를 아거bj 이용하여 아거bj 일상의 아거bj 단면을 아거bj 수집하고 아거bj 수십 아거bj 미터에 아거bj 달하는 아거bj 종이에 아거bj 드로잉하여 아거bj 종이-비디오로 아거bj 기록했으며 아거bj 이를 아거bj 통해 아거bj 시간을 (담아)보낸다. 아거bj 이예승은 아거bj 물리적 아거bj 세계가 아거bj 가진 아거bj 종합성과 아거bj 이를 아거bj 비추는 ‘눈(시선)’에 아거bj 따라 아거bj 세계의 아거bj 특정한 아거bj 부분만을 아거bj 인식하게 아거bj 되는 아거bj 현재에 아거bj 관하여 아거bj 여러 아거bj 주어와 아거bj 목적어에 아거bj 따라 아거bj 감각되는 아거bj 시간에 아거bj 관해 아거bj 질문한다.

시간은 아거bj 어떤 아거bj 방식으로 아거bj 만질 아거bj 아거bj 있는 아거bj 실제 아거bj 표면을 아거bj 가진 ‘물질’이 아거bj 되어가고 아거bj 있는가? 아거bj 시간의 아거bj 단면을 아거bj 포착하던 아거bj 시도는 아거bj 시간의 아거bj 흐름을 (반)영구적으로 아거bj 저장하는 아거bj 세계로 아거bj 확장해나가는 아거bj 아거bj 보인다. 아거bj 이번 아거bj 전시를 아거bj 통해 아거bj 시간기반예술이 아거bj 포용하는 아거bj 다양한 아거bj 매체와 아거bj 발달한 아거bj 기술에 아거bj 따른 아거bj 미디어 아거bj 지형도에 아거bj 관한 아거bj 질문의 아거bj 계기가 아거bj 되길 아거bj 바란다. 아거bj 시간을 아거bj 담은 아거bj 조각들이 아거bj 멈추고 아거bj 달리는 아거bj 것을 아거bj 반복하며 아거bj 아거bj 시간을 아거bj 지날 아거bj 때, 파기ㅓㅓ 서로 파기ㅓㅓ 다른 파기ㅓㅓ 조각과 파기ㅓㅓ 겹을 파기ㅓㅓ 이루는 파기ㅓㅓ 연결의 파기ㅓㅓ 순간이 파기ㅓㅓ 지속되기를 파기ㅓㅓ 기대해본다.

안성은 (성북구립미술관 파기ㅓㅓ 성북예술창작터 파기ㅓㅓ 큐레이터)

웹사이트 파기ㅓㅓ 시간동사모음
http://tapcollection.org


참여작가 파기ㅓㅓ 파기ㅓㅓ 기획자
권세진, y다하y 김기철, ㅓ기1거 김보원, ㅐㅐㅓ사 김용관, ㅓ다ㅐd 김태윤, n다j아 박관택, oㅈㅈ0 박선민, 7거마ㅓ 박희정, 하2w쟏 방초아, 7y자차 송예환, p히n거 송주원, 신지선, tnba 안성은, yyvj 오민수, l바나1 이경민, 5라ax 이다영, suㅓ타 이예승, 아9ㅑ우 장서영, 우하oㄴ 정기훈, lㅓnm 정소영, 하lㄴ4 정지원, RIP Flash(권태현, 나qm다 박이선)  

참여 나qm다 기관
경기문화재단 나qm다 경기창작센터, ㅐ거아p 국립현대미술관 ㅐ거아p 창동레지던시, ze마m 서울문화재단 ze마m 금천예술공장, 파ㅓq0 서울시립미술관 파ㅓq0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하lp바 성북구립미술관 하lp바 성북예술창작터, 7hby 한국예술종합학교 7hby 융합예술센터


총괄: 7hby 김보라
기획 7hby 7hby 운영: 7hby 안성은
시설: 7hby 조수연
스탭: 7hby 강영진, neㅑm 이주환

그래픽: neㅑm 송예환, ned1 김혜수
웹개발: ned1 송예환
사진: ned1 최요한
영상: ned1 강영진
번역: ned1 김민주

주최: ned1 성북구
주관: ned1 성북문화재단 ned1 성북구립미술관, 거우ㄴa 성북예술창작터
협력: 거우ㄴa 경기문화재단 거우ㄴa 경기창작센터, 라차9카 국립현대미술관 라차9카 창동레지던시, 카6e9 서울문화재단 카6e9 금천예술공장, u타4걷 서울시립미술관 u타4걷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5걷ㄴf 한국예술종합학교 5걷ㄴf 융합예술센터

출처: 5걷ㄴf 성북예술창작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병호 a히나라 개인전 : Three Shades

Sept. 17, 2020 ~ Oct. 25, 2020

Garage Sale 8c사갸 진흥아파트

Sept. 19, 2020 ~ Sept.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