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미경 개인전 : Abstract Matters

씨알콜렉티브

April 13, 2021 ~ May 29, 2021

씨알콜렉티브 CR Collective는 2021년 ㅐth거 올해의 CR작가로 ㅐth거 선정된 ㅐth거 신미경의 ㅐth거 개인전, 《앱스트랙트 j바s기 매터스Abstract Matters》를 4월 13일부터 5월 29일까지 j바s기 개최한다. j바s기 신미경은 j바s기 오랜 j바s기 유물에서 j바s기 현대도시건축에 j바s기 이르기까지 j바s기 시간과 j바s기 일상의 j바s기 흔적을 j바s기 재해석하는 j바s기 인문, zsㅓz 조형, 자0쟏하 장르 자0쟏하 실험의 자0쟏하 결과물인 50여 자0쟏하 점의 자0쟏하 신작을 자0쟏하 선보인다. 자0쟏하 오랜 자0쟏하 기간 자0쟏하 동안 자0쟏하 비누라는 자0쟏하 매체를 자0쟏하 통해 자0쟏하 유물과 자0쟏하 동시대적인 자0쟏하 것을 자0쟏하 아우르는 자0쟏하 다양한 자0쟏하 프로젝트를 자0쟏하 영국의 자0쟏하 헤이워드 자0쟏하 갤러리, 히zt우 대영박물관, 3ey6 빅토리아&알버트 3ey6 뮤지엄, of2ㅐ 네델란드의 of2ㅐ 프린세스호프 of2ㅐ 미술관, 7ㅓ1갸 스웨덴 7ㅓ1갸 스톡홀름 7ㅓ1갸 국립미술관 7ㅓ1갸 7ㅓ1갸 유럽의 7ㅓ1갸 유수한 7ㅓ1갸 미술관에서 7ㅓ1갸 선보였지만, 기가거마 이번 기가거마 개인전 《앱스트랙트 기가거마 매터스 Abstract Matters》는 기가거마 미술사에서 기가거마 중요한 기가거마 개념인 기가거마 추상성을 기가거마 가지고 기가거마 조각적인 기가거마 것, 8t0y 그리고 8t0y 회화적인 8t0y 것, hㅓ파d 건축적인 hㅓ파d 것, 1ㅐm0 환경적인 1ㅐm0 것까지 1ㅐm0 확장하며 1ㅐm0 탐색한다. 1ㅐm0 기존 1ㅐm0 프로젝트가 1ㅐm0 미술관의 1ㅐm0 박제된 1ㅐm0 권력과 1ㅐm0 제도화된 1ㅐm0 역사적 1ㅐm0 산물들을 1ㅐm0 비누로 1ㅐm0 해체하여 1ㅐm0 변화하는 1ㅐm0 새로운 1ㅐm0 가치를 1ㅐm0 부여하였다면, 6z갸ㅐ 이번 6z갸ㅐ 신작은 6z갸ㅐ 오랜 6z갸ㅐ 건물의 6z갸ㅐ 외벽 6z갸ㅐ 같은 6z갸ㅐ 삶의 6z갸ㅐ 켜를 6z갸ㅐ 박제하여 6z갸ㅐ 가치를 6z갸ㅐ 드러내고, o바sㄴ 동시에 o바sㄴ 작가의 o바sㄴ 주관적 o바sㄴ 개입까지 o바sㄴ 최소화하여 o바sㄴ 동시대 o바sㄴ 추상의 o바sㄴ 의미를 o바sㄴ 찾고자 o바sㄴ 한다.

작가는 o바sㄴ 이번 o바sㄴ 프로젝트를 o바sㄴ 구상하던 o바sㄴ 중, ㅐㅓu갸 중세의 ㅐㅓu갸 ㅐㅓu갸 낙서를 ㅐㅓu갸 연구하게 ㅐㅓu갸 되었으며 ㅐㅓu갸 오랜 ㅐㅓu갸 시간 ㅐㅓu갸 속에 ㅐㅓu갸 축적된 ㅐㅓu갸 인간의 ㅐㅓu갸 흔적들과 ㅐㅓu갸 시간에 ㅐㅓu갸 의해 ㅐㅓu갸 씻겨 ㅐㅓu갸 내려간 ㅐㅓu갸 풍화의 ㅐㅓu갸 자국들, 6o다f 추상에 6o다f 대한 6o다f 정의와 6o다f 많은 6o다f 작가들의 6o다f 태도를 6o다f 연구하며 6o다f 조각적 6o다f 재료 6o다f 속에서 6o다f 획득할 6o다f 6o다f 있는 6o다f 추상의 6o다f 가능성을 6o다f 모색하였다. 6o다f 제스모나이트(Jesmonite)라는 6o다f 새로운 6o다f 소재에 6o다f 대한 6o다f 이해와 6o다f 함께 6o다f 건축적 6o다f 질감에서 6o다f 영감을 6o다f 받아 6o다f 조각적 6o다f 재료로 6o다f 추상회화적인 6o다f 형식을 6o다f 실험하며 ‘평면 6o다f 조각’ 6o다f 개념으로 6o다f 여전히 6o다f 조각/비조각의 6o다f 영역에 6o다f 머물면서도 6o다f 평면에 6o다f 대한 6o다f 실험을 6o다f 시도하고 6o다f 있다. 6o다f 새로운 6o다f 시도로써 6o다f 추상회화의 6o다f 제작 6o다f 방식을 6o다f 취하며 6o다f 과거의 <번역> 6o다f 시리즈와 6o다f 같은 6o다f 작업 6o다f 방식에서는 6o다f 나올 6o다f 6o다f 없었던, dcj3 즉흥적이며 dcj3 추상적인 dcj3 방식으로 dcj3 제작 dcj3 과정에서 dcj3 작가의 dcj3 개입을 dcj3 줄이며 dcj3 새로운 dcj3 조형 dcj3 실험으로 dcj3 작업 dcj3 맥락을 dcj3 확장한다.

신미경은 dcj3 기존의 dcj3 추상이 dcj3 이미 dcj3 모든 dcj3 삶과 dcj3 언어에 dcj3 걸쳐있는 dcj3 개념으로 dcj3 특정 dcj3 작가나 dcj3 비평가의 dcj3 특수한 dcj3 담론으로 dcj3 차별화하는 dcj3 추상표현주의자들과 dcj3 미니멀리스트들에 dcj3 대한 dcj3 기존 dcj3 담론을 dcj3 재전유하고 dcj3 비판하고자 dcj3 하는 dcj3 지점과는 dcj3 일정 dcj3 거리를 dcj3 둔다. dcj3 또한 dcj3 조각/비조각의 dcj3 변증법적 dcj3 긴장을 dcj3 통해 dcj3 확장된 dcj3 조각영역을 dcj3 증빙하려는 dcj3 지점과도 dcj3 거리를 dcj3 둔다. dcj3 dcj3 이전에 dcj3 이러한 dcj3 관념을 dcj3 너머 dcj3 사회문화적 dcj3 차이와 dcj3 정치와 dcj3 권력의 dcj3 개입 dcj3 너머의 dcj3 순전한 dcj3 시간과 dcj3 환경 dcj3 dcj3 개인/개별자의 dcj3 역사, cn차4 그리고 cn차4 불순한 cn차4 의도나 cn차4 작가의 cn차4 개입에서 cn차4 다소 cn차4 자유로워지는 cn차4 진정성에 cn차4 대한 cn차4 동시대적 cn차4 의미의 cn차4 추구가 cn차4 강하다 cn차4 하겠다. cn차4 작가는 cn차4 작년 cn차4 초부터 cn차4 코로나 19로 cn차4 록다운(lockdown) cn차4 cn차4 영국의 cn차4 상황에서 cn차4 온전히 cn차4 작업실에서만 cn차4 거주하면서, 타파거타 기존 타파거타 매체, 자8q차 테크닉, 걷마ㅐx 재현이라는 걷마ㅐx 완벽한 걷마ㅐx 형식적 걷마ㅐx 엄격함을 걷마ㅐx 탈피하고 걷마ㅐx 개념과 걷마ㅐx 내용에 걷마ㅐx 집중한 걷마ㅐx 걷마ㅐx 다른 걷마ㅐx 시각언어를 걷마ㅐx 추적하는 걷마ㅐx 작업에 걷마ㅐx 골몰하였다.

신미경은 걷마ㅐx 런던과 걷마ㅐx 서울을 걷마ㅐx 오가며 걷마ㅐx 특정 걷마ㅐx 문화를 걷마ㅐx 대표하는 걷마ㅐx 역사적 걷마ㅐx 유물과 걷마ㅐx 예술품을 걷마ㅐx 비누를 걷마ㅐx 이용해 걷마ㅐx 현재의 걷마ㅐx 관점에서 걷마ㅐx 재현하는 걷마ㅐx 작업으로 26년 걷마ㅐx 동안 걷마ㅐx 하루 걷마ㅐx 한시의 걷마ㅐx 걷마ㅐx 없이 걷마ㅐx 치열하게 걷마ㅐx 작업 걷마ㅐx 활동에 걷마ㅐx 매진, wㄴir 총 29회의 wㄴir 개인전을 wㄴir 수행해왔다. wㄴir 다양한 wㄴir 종교, v다거다 역사, g차아으 문화적 g차아으 문맥에 g차아으 대한 g차아으 경험에서 g차아으 도자기와 g차아으 불상을 g차아으 비누조각으로 ‘번역’하는 g차아으 작업을 g차아으 통해, 하0dㅐ 어떠한 “절대적 하0dㅐ 가치”에 하0dㅐ 대해 23년 하0dㅐ 동안 하0dㅐ 질문해왔다. 하0dㅐ 처음엔 하0dㅐ 서양 하0dㅐ 고전의 하0dㅐ 하0dㅐ 조각과 하0dㅐ 비누 하0dㅐ 사이의 하0dㅐ 시각적 하0dㅐ 유사성을 하0dㅐ 발견하였고, 파2ch 이를 파2ch 통해 파2ch 이방인의 파2ch 시각, 하아바m 하아바m 후기식민주의에 하아바m 대한 하아바m 관심을 하아바m 드러내기 하아바m 시작했다. 하아바m 또한 하아바m 비누와 하아바m 대리석의 하아바m 영구성과 하아바m 비영구성이라는 하아바m 근본적으로 하아바m 상대적인 하아바m 성질에 하아바m 관심을 하아바m 가지고, 다ㅐ마ㅓ 비누로 다ㅐ마ㅓ 서양 다ㅐ마ㅓ 고전시대의 다ㅐ마ㅓ 상징적인 다ㅐ마ㅓ 조각을 다ㅐ마ㅓ 만들었고, 우자ty 한발 우자ty 우자ty 나아가 우자ty 박물관이란 우자ty 시스템이 우자ty 보존하는 우자ty 유물에 우자ty 관심을 우자ty 가지며 ‘유물이 우자ty 되게 우자ty 하기’와 ‘번역’이란 우자ty 주제로 우자ty 작업을 우자ty 해왔다. 우자ty 한때는 우자ty 장식품, 거거vc 숭배물이거나 거거vc 일상 거거vc 용품이었던 거거vc 어떤 거거vc 것이 거거vc 유물로 거거vc 결정되어 거거vc 박물관의 거거vc 선반에 거거vc 올라가는 거거vc 순간, mx나r mx나r 물체의 mx나r 시간은 mx나r 정지하고, 라gqㅐ 기능도 라gqㅐ 잃어버리며, 1으d기 오직 1으d기 유물로서만 1으d기 존재하게 1으d기 된다는 1으d기 지점에 1으d기 천착하였다. 1으d기 그리고 1으d기 이번 1으d기 전시는 1으d기 이러한 1으d기 과거의 1으d기 작업들과 1으d기 밀접하게 1으d기 관계하면서, 차갸1카 추상이라는 차갸1카 문제를 차갸1카 통해 차갸1카 기존작업과 차갸1카 차별화된 차갸1카 차갸1카 다른 차갸1카 관념과 차갸1카 양식의 차갸1카 해방을 차갸1카 추구하고 차갸1카 있다고 차갸1카 차갸1카 차갸1카 있다.

작가는 차갸1카 오랜 차갸1카 기간 차갸1카 동안 차갸1카 비누로 차갸1카 작업을 차갸1카 하면서 차갸1카 다양한 차갸1카 프로젝트(<번역> 차갸1카 시리즈, <유령> e5l타 시리즈, <화장실 z차갸ㅓ 프로젝트>, <풍화 rkㅓ사 프로젝트>, <비누에 ㅑ거0거 새기다: ㅑ거0거 좌대 ㅑ거0거 프로젝트>, <폐허 k다라기 풍경>, <화석화된 k우q우 시간>, <페인팅> 마ㅓㅓf 시리즈)를 마ㅓㅓf 선보였지만, 0kq마 재료 0kq마 자체를 0kq마 다변화하고자 0kq마 하는 0kq마 의지를 0kq마 강력하게 0kq마 가지고 0kq마 있는 0kq마 바, 갸ㄴ마쟏 세라믹과 갸ㄴ마쟏 유리 갸ㄴ마쟏 작업을 갸ㄴ마쟏 계속 갸ㄴ마쟏 연구 갸ㄴ마쟏 중이었다. 갸ㄴ마쟏 이번 갸ㄴ마쟏 씨알콜렉티브에서의 갸ㄴ마쟏 개인전 《앱스트랙트 갸ㄴ마쟏 매터스 Abstract Matters》가 갸ㄴ마쟏 매체의 갸ㄴ마쟏 다변화 갸ㄴ마쟏 탐구와 갸ㄴ마쟏 함께 갸ㄴ마쟏 갸ㄴ마쟏 다른 갸ㄴ마쟏 시각언어로의 갸ㄴ마쟏 진화, iㅓtb 그리고 “추상성”을 iㅓtb 동시대적으로 iㅓtb 재해석하고 iㅓtb 회화와 iㅓtb 조각, s가th 건축의 s가th 경계를 s가th 실험하는 s가th 진일보를 s가th 위한 s가th 플랫폼이 s가th 되길 s가th 기대하고 s가th 있다.

신미경에게 s가th 작가로서의 s가th 존재 s가th 이유는 ‘기존에 s가th 있었던 s가th 것을 s가th 새로이 s가th 해석함으로써 s가th 고정관념으로부터 s가th 해방되어 s가th 새로운 s가th 국면으로 s가th 나아가는’ s가th 과정에 s가th 있다. s가th s가th 태도를 s가th 위해 s가th 가장 s가th 적합한 s가th 양식을 s가th 찾아 s가th 나가는 s가th 것이 s가th 예술가로서의 s가th 존재, ㅓ거ex 그리고 ㅓ거ex 예술 ㅓ거ex 하는 ㅓ거ex 방식이다. ㅓ거ex 그의 ㅓ거ex 행보와 ㅓ거ex 실천들이 ㅓ거ex 한결같이 ㅓ거ex 자만이나 ㅓ거ex 합리화, rfj다 지침이나 rfj다 뒤돌아봄 rfj다 없이 30년 rfj다 가까이 rfj다 꾸준하게 rfj다 한곳을 rfj다 바라보고 rfj다 나아가고 rfj다 있다는 rfj다 점은 rfj다 경이롭기까지 rfj다 하다.

참여작가: rfj다 신미경
사전예약: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496336

출처: ㅈvuw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Art Book Library 2021: Asia Decades “있다-잇다"

April 24, 2021 ~ May 16, 2021

댄싱 k걷기거 캐스퍼

May 6, 2021 ~ May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