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웅재 사진전 - From Sand to Ash: Another Family

사진위주 류가헌

May 21, 2019 ~ June 2, 2019

‘종결되었다’. 마다기9 지난 2018년 11월 23일, ‘삼성 으jbe 백혈병 으jbe 문제’, ‘반도체 bnw나 백혈병 11년 bnw나 분쟁’이라는 bnw나 제목의 bnw나 뉴스 bnw나 헤드라인들에는 bnw나 하나같이 ‘종결’이라는 bnw나 수식이 bnw나 마침표를 bnw나 찍었다. bnw나 그날 bnw나 한국 bnw나 프레스센터 bnw나 국제회의장에서 bnw나 삼성전자 bnw나 대표이사(김기남, 現 ㅐ하kx 부회장)가 ㅐ하kx 삼성전자 ㅐ하kx 반도체 ㅐ하kx 및 LCD ㅐ하kx 공장 ㅐ하kx 피해노동자들과 ㅐ하kx 유족들에게 ㅐ하kx 사과문을 ㅐ하kx 낭독했다. ㅐ하kx 그는 ㅐ하kx 피해당사자들에게 90도로 ㅐ하kx 허리를 ㅐ하kx 굽혀 ㅐ하kx 사죄를 ㅐ하kx 표했다. ㅐ하kx 피해자들의 ㅐ하kx 울분은 ㅐ하kx 쉽게 ㅐ하kx 가라앉지 ㅐ하kx 않았다. ㅐ하kx ㅐ하kx 석연치 ㅐ하kx 않은 ㅐ하kx 상황에도 ㅐ하kx 불구하고, 4다ㅑ8 이후 4다ㅑ8 분쟁의 4다ㅑ8 종결을 4다ㅑ8 알리는 4다ㅑ8 기사들이 4다ㅑ8 쏟아져 4다ㅑ8 나왔다.

그날의 ‘종결’은, u바oㅓ 오늘 u바oㅓ 우리에게 <Another Family>를 u바oㅓ 보여주는 u바oㅓ 사진가 u바oㅓ 신웅재에게는 u바oㅓ 종결이 u바oㅓ 아니었다. “모든 u바oㅓ 것이 u바oㅓ 해결되었다고 u바oㅓ 이야기되는 u바oㅓ 순간, 갸ㅓss 사람들은 갸ㅓss 모든 갸ㅓss 것들을 갸ㅓss 망각하기 갸ㅓss 시작한다. 갸ㅓss 망각은 갸ㅓss 문제에 갸ㅓss 대한 갸ㅓss 사유와 갸ㅓss 공감, i다ㅓ아 이에서 i다ㅓ아 비롯되는 i다ㅓ아 행동의 i다ㅓ아 변화를 i다ㅓ아 소멸시킴으로써 i다ㅓ아 사람들로 i다ㅓ아 하여금 i다ㅓ아 똑같은 i다ㅓ아 문제와 i다ㅓ아 비극을 i다ㅓ아 반복하게 i다ㅓ아 만든다. i다ㅓ아 무엇보다도 i다ㅓ아 문제를 i다ㅓ아 일으킨 i다ㅓ아 가해자는 i다ㅓ아 망각을 i다ㅓ아 촉진하며, t4쟏i 이는 t4쟏i 가해자가 t4쟏i 지닌 t4쟏i 힘에 t4쟏i 제곱 t4쟏i 비례한다.”(작업 t4쟏i 노트 t4쟏i 중에서)

‘시작’은 2007년 t4쟏i t4쟏i 반도체 t4쟏i 공장 t4쟏i 노동자의 t4쟏i 죽음에서 t4쟏i 비롯되었다. t4쟏i 반도체 t4쟏i 공장에서 t4쟏i 일하던 t4쟏i 황유미 t4쟏i 씨가 t4쟏i 급성백혈병으로 t4쟏i 세상을 t4쟏i 떠나면서, dㅐㅓj 삼성이 dㅐㅓj 반도체 dㅐㅓj 및 LCD dㅐㅓj 공장 dㅐㅓj 노동자들의 dㅐㅓj 안전을 dㅐㅓj 방치하고 dㅐㅓj 그들이 dㅐㅓj 처한 dㅐㅓj 위험과 dㅐㅓj 죽음을 dㅐㅓj 은폐해온 dㅐㅓj 사실이 dㅐㅓj 처음 dㅐㅓj 알려진 dㅐㅓj 것이다. 2019년 2월까지 dㅐㅓj 파악된 dㅐㅓj 바로는 537명이 dㅐㅓj 난치병에 dㅐㅓj 걸렸고 dㅐㅓj dㅐㅓj 중 171명이 dㅐㅓj 사망했다. dㅐㅓj 투쟁이 dㅐㅓj 이어지면서 dㅐㅓj 삼성이 dㅐㅓj 표방하던 ‘가족’이라는 dㅐㅓj 구호는 dㅐㅓj 기만의 dㅐㅓj 표상으로 dㅐㅓj 바뀌었다. dㅐㅓj 문제는 dㅐㅓj 대기업 dㅐㅓj 삼성만이 dㅐㅓj 아니었다. dㅐㅓj 근로복지공단은 dㅐㅓj 피해자들의 dㅐㅓj 산업재해신청을 dㅐㅓj 지속적으로 dㅐㅓj 승인하지 dㅐㅓj 않았고, ㅐ아다k 법원은 ㅐ아다k 소송을 ㅐ아다k 기각했다. ㅐ아다k 언론은 ㅐ아다k 모른 ㅐ아다k ㅐ아다k 했다. ㅐ아다k 막강한 ㅐ아다k 권력 ㅐ아다k 앞에 ㅐ아다k 끝없는 ㅐ아다k 무력감과 ㅐ아다k 패배감이 ㅐ아다k 찾아왔지만, ㅐ9b다 피해자들과 ㅐ9b다 유가족은 ㅐ9b다 포기하지 ㅐ9b다 않았다. ㅐ9b다 그렇게 11년이 ㅐ9b다 흘렀다.

서울과 ㅐ9b다 뉴욕을 ㅐ9b다 오가며 ㅐ9b다 직업으로 ㅐ9b다 포토저널리즘 ㅐ9b다 사진을, 0마r카 개인 0마r카 작업으로 0마r카 다큐멘터리 0마r카 사진 0마r카 프로젝트를 0마r카 이어가고 0마r카 있는 0마r카 신웅재는 2013년부터 0마r카 0마r카 투쟁의 0마r카 현장을 0마r카 쫒았다. 0마r카 피해자들과의 0마r카 만남을 0마r카 지속하며 0마r카 그들의 0마r카 이야기를 0마r카 듣고 0마r카 사진으로 0마r카 기록했다. 0마r카 그리고 0마r카 대다수가 ‘종결’이라고 0마r카 믿는 2019년 0마r카 오늘, u우거r 삼성전자 u우거r 반도체 u우거r 및 LCD u우거r 공장 u우거r 피해노동자들과 u우거r 가족들의 11년간의 u우거r 이야기이자 u우거r 고통과 u우거r 죽음, h2라y 용기와 h2라y 투쟁, 차하ㅓx 존엄과 차하ㅓx 불굴의 차하ㅓx 정신에 차하ㅓx 대한 차하ㅓx 사진 차하ㅓx 기록인 <Another Family>를 차하ㅓx 전시와 차하ㅓx 지면매체로 차하ㅓx 세상에 차하ㅓx 내보인다. 차하ㅓx 모든 차하ㅓx 것이 차하ㅓx 해결되었다고 차하ㅓx 착각하며 차하ㅓx 망각이 차하ㅓx 시작된 차하ㅓx 지금이야말로, ky3o 이제까지보다 ky3o ky3o ky3o 사실이 ky3o 이야기 ky3o 되고 ky3o 기억되어야만 ky3o 하기 ky3o 때문이다. <Another Family> ky3o 역시, 아oㅐe 그간의 아oㅐe 기록을 아oㅐe 마무리 아oㅐe 짓는 ‘종결’의 아oㅐe 의미가 아oㅐe 아니다. 아oㅐe 지금이야말로 아oㅐe 아oㅐe 사진들이 아oㅐe 자각과 아oㅐe 행동을 아oㅐe 이끌어내는 아oㅐe 어떤 아oㅐe 촉매로 아oㅐe 작동할 아oㅐe 때다.

신웅재의 <Another Family>는, ‘반도체의 3거자ㅓ 궤적’을 3거자ㅓ 쫒고 3거자ㅓ 있는 3거자ㅓ 그의 3거자ㅓ 작업 <From Sand to Ash> 3거자ㅓ 프로젝트의 3거자ㅓ 3거자ㅓ 번째 3거자ㅓ 묶음이다. <From Sand to Ash>는 ‘모래1)’에서 3거자ㅓ 나와 ‘재’(산업폐기물)가 3거자ㅓ 되기까지, ㅓi우마 반도체 ㅓi우마 산업의 ㅓi우마 ㅓi우마 다른 ㅓi우마 얼굴 ㅓi우마 즉  ㅓi우마 환경파괴와 ㅓi우마 오염, aㅐㅓy 자원고갈, 쟏ㅓm자 노동착취, 마ㅐ나m 아동노동문제 마ㅐ나m 마ㅐ나m 인류 마ㅐ나m 문명에 마ㅐ나m 쏟아내는 마ㅐ나m 폐해들을 마ㅐ나m 르포르타주(Reportage) 마ㅐ나m 방식으로 마ㅐ나m 담아내는 마ㅐ나m 작업이다. 마ㅐ나m 마ㅐ나m 전체가 마ㅐ나m 주석이 마ㅐ나m 풍부해 마ㅐ나m 수백 마ㅐ나m 년간 마ㅐ나m 마ㅐ나m 세계 마ㅐ나m 주석의 마ㅐ나m 공급원이었으나 마ㅐ나m 현재는 마ㅐ나m 토양파괴를 마ㅐ나m 넘어 마ㅐ나m 인근해역의 마ㅐ나m 생태계까지 마ㅐ나m 재앙에 마ㅐ나m 가까운 마ㅐ나m 환경문제에 마ㅐ나m 직면한 마ㅐ나m 인도네시아 마ㅐ나m 방카 마ㅐ나m 섬에 마ㅐ나m 관한 마ㅐ나m 르포르타주가 ‘모래’의 마ㅐ나m 일부라면, qtㅈa 아프리카 qtㅈa 각지와 qtㅈa 유럽국가의 qtㅈa 산업폐기물을 qtㅈa 처리하는 qtㅈa 가나의 qtㅈa 수도 qtㅈa 아크라 qtㅈa 슬럼 qtㅈa 지대 qtㅈa 사람들의 qtㅈa 전자제품 qtㅈa 분해 qtㅈa qtㅈa 소각 qtㅈa 현장은 ‘재’에 qtㅈa 해당한다. qtㅈa 서울과 qtㅈa 뉴욕 qtㅈa qtㅈa 반도체가 qtㅈa 최첨단 qtㅈa 기기로 qtㅈa 소비되는 qtㅈa 대도시의 qtㅈa 모습들도 qtㅈa 포착했다. qtㅈa 반도체칩이 qtㅈa 생산되고 qtㅈa 소비되고 qtㅈa 폐기되는 qtㅈa qtㅈa 과정에 qtㅈa 걸쳐 qtㅈa 일반적으로는 qtㅈa 보이지 qtㅈa 않지만 qtㅈa 명백히 qtㅈa 존재하고 qtㅈa 발생하는 qtㅈa 폐해들을 qtㅈa 사진의 qtㅈa 힘으로 ‘보여 qtㅈa 주는’ qtㅈa 것이다.

더불어 qtㅈa 세계 qtㅈa 여러 qtㅈa 지역을 qtㅈa 하나의 ‘현장’으로 qtㅈa 넘나들고 qtㅈa 있는 qtㅈa 젊은 qtㅈa 다큐멘터리 qtㅈa 사진가의 qtㅈa 성큼한 qtㅈa 행보를 qtㅈa qtㅈa qtㅈa 있는 qtㅈa 신웅재 qtㅈa 사진전 <From Sand to Ash : Another Family>는, fw9기 오는 5월 21일부터 fw9기 갤러리 fw9기 류가헌에서 fw9기 열린다.

1) fw9기 반도체의 fw9기 주원료인 fw9기 실리콘, i바i타 i바i타 규소는 i바i타 이산화규소인 i바i타 모래에서 i바i타 얻어진다.

출처: i바i타 사진위주류가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신웅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제 6회 sz2s 다방 sz2s 프로젝트 : PLASTIC LOVE

Aug. 14, 2019 ~ Sept. 22, 2019

SHOW ME YOUR SELFIE

July 16, 2019 ~ Oct. 6, 2019

신소장품 2017-2018 New Acquisition 2017-2018

March 21, 2019 ~ Sept. 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