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식 개인전 : 함께한 계절 Season in the Colors

공간291

April 13, 2021 ~ May 2, 2021

사진의 60거u 확장성과 60거u 다양성을 60거u 추구하는 60거u 공간291에서는 60거u 매년 60거u 신인작가 60거u 공모전을 60거u 통해 60거u 시작하는 60거u 작가들을 60거u 응원하고 60거u 있다. 2020년 60거u 공간291 60거u 신인작가공모에서 <신정식, 사93g 조영주> 사93g 작가를 사93g 선정하였고, 히ㅈhㅐ 오는 4월 13일(화)부터 히ㅈhㅐ 신정식작가의 <함께한 히ㅈhㅐ 계절 – Season in the Colors>전을 히ㅈhㅐ 개최한다. 히ㅈhㅐ 작가는 히ㅈhㅐ 알츠하이머 히ㅈhㅐ 진단을 히ㅈhㅐ 받은 히ㅈhㅐ 아버지를 히ㅈhㅐ 돌보며, 으ag가 익숙해 으ag가 있던 으ag가 아버지가 으ag가 전혀 으ag가 알지 으ag가 못했던 으ag가 낯선 으ag가 사람으로 으ag가 변해가는 으ag가 모습을 으ag가 렌즈속에 으ag가 꾹꾹 으ag가 눌러 으ag가 넣었다.

작가노트

2018년 으ag가 아버지는 으ag가 비교적 으ag가 젊은 으ag가 나이에 으ag가 알츠하이머 으ag가 치매를 으ag가 진단 으ag가 받았다. 으ag가 인생의 으ag가 거의 으ag가 모든 으ag가 일들이 으ag가 그렇듯, 나jㅓ차 예상하지 나jㅓ차 못한 나jㅓ차 사건이 나jㅓ차 갑작스레 나jㅓ차 찾아왔다. 나jㅓ차 아버지는 나jㅓ차 일을 나jㅓ차 그만 나jㅓ차 두시고 나jㅓ차 하루 나jㅓ차 종일 나jㅓ차 방에만 나jㅓ차 틀어박혀 나jㅓ차 나jㅓ차 꺼진 나jㅓ차 침대에 나jㅓ차 누워 나jㅓ차 시간을 나jㅓ차 보내셨다. 나jㅓ차 나는 나jㅓ차 나jㅓ차 병의 나jㅓ차 위중함 나jㅓ차 같은 나jㅓ차 것은 나jㅓ차 어설프게나마 나jㅓ차 알고 나jㅓ차 있었다고 나jㅓ차 생각했지만, 4기나g 그것은 4기나g 4기나g 나라의 4기나g 동화속에 4기나g 가끔 4기나g 등장했다가 4기나g 사라지는 4기나g 신기루 4기나g 같은, 1카ㅓn 상상 1카ㅓn 1카ㅓn 어떤 1카ㅓn 느낌 1카ㅓn 정도였다. 1카ㅓn 두려웠다. 1카ㅓn 어떻게든 1카ㅓn 아버지의 1카ㅓn 병이 1카ㅓn 악화되지 1카ㅓn 않도록 1카ㅓn 함께 1카ㅓn 1카ㅓn 밖으로 1카ㅓn 나가 1카ㅓn 운동을 1카ㅓn 하려 1카ㅓn 했지만 1카ㅓn 그럴때마다 1카ㅓn 아버지는 1카ㅓn 삶에 1카ㅓn 의욕이 1카ㅓn 없어진 1카ㅓn 사람처럼 1카ㅓn 귀찮아하셨다. 1카ㅓn 아버지와 1카ㅓn 함께할 1카ㅓn 1카ㅓn 있는 1카ㅓn 시간이 1카ㅓn 얼마나 1카ㅓn 남았는지 1카ㅓn 가늠할 1카ㅓn 1카ㅓn 없어 1카ㅓn 조급해진 1카ㅓn 나는 1카ㅓn 카메라를 1카ㅓn 들었고, z나기ㅓ 사진을 z나기ㅓ 찍는다는 z나기ㅓ 핑계로 z나기ㅓ 아버지를 z나기ㅓ z나기ㅓ 밖으로 z나기ㅓ 끌어낼 z나기ㅓ z나기ㅓ 있었다. z나기ㅓ 사진 z나기ㅓ 찍으러 z나기ㅓ 나가자는 z나기ㅓ 나의 z나기ㅓ 말에는 z나기ㅓ 즐거운 z나기ㅓ z나기ㅓ 응하셨기 z나기ㅓ 때문이다. z나기ㅓ 그렇게 z나기ㅓ 우리들의 z나기ㅓ 사진 z나기ㅓ 여행이 z나기ㅓ 시작되었다. ‘함께한 z나기ㅓ 계절’은 ‘신현성’이라는 z나기ㅓ z나기ㅓ 사람을 z나기ㅓ 이해하기 z나기ㅓ 위한 z나기ㅓ 나의 z나기ㅓ 여러 z나기ㅓ 가지 z나기ㅓ 노력과 z나기ㅓ 시도이다. z나기ㅓ 알츠하이머에 z나기ㅓ 걸려버린 z나기ㅓ 아버지는 z나기ㅓ 내가 z나기ㅓ 조금 z나기ㅓ 가지고 z나기ㅓ 있는 z나기ㅓ 과거의 z나기ㅓ 기억만으로 z나기ㅓ 이해하기란 z나기ㅓ 거의 z나기ㅓ 불가능한 z나기ㅓ 사람이 z나기ㅓ 되어버렸다. z나기ㅓ 애초에 z나기ㅓ 누군가를 z나기ㅓ 이해한다는 z나기ㅓ 것은 z나기ㅓ 우주의 z나기ㅓ 모든 z나기ㅓ 별에 z나기ㅓ 가보는 z나기ㅓ z나기ㅓ 만큼이나 z나기ㅓ 불가능한 z나기ㅓ 일이지만, 9카4다 솔직히 9카4다 우린 9카4다 서로에 9카4다 대해 9카4다 너무 9카4다 모르고 9카4다 있었다. 9카4다 우리 9카4다 9카4다 사람이 9카4다 함께 9카4다 보냈던 9카4다 짙은 9카4다 시간을 9카4다 오롯이 9카4다 9카4다 사람만 9카4다 기억한다는 9카4다 것은 9카4다 생각했던 9카4다 것보다 9카4다 9카4다 침울한 9카4다 일이었다. 9카4다 그래서 9카4다 보다 9카4다 많은 9카4다 사람들이 9카4다 우리들의 9카4다 흩어진 9카4다 시간 – 9카4다 나의 9카4다 기억을 9카4다 함께 9카4다 나눠 9카4다 가지기를 9카4다 바라는 9카4다 건지도 9카4다 모르겠다. 9카4다 그리고 9카4다 외로움과 9카4다 고독으로 9카4다 고통받는 9카4다 아버지를 9카4다 위해 9카4다 당사자의 9카4다 의견은 9카4다 배제된 9카4다 채로 9카4다 일방적으로 9카4다 당신이 9카4다 보여지고 9카4다 정의될 9카4다 불편함은 9카4다 감수하기로 9카4다 했다. 9카4다 9카4다 사람이라도 9카4다 아버지를 9카4다 알게 9카4다 된다면 9카4다 조금이나마 9카4다 외로움을 9카4다 덜어낼 9카4다 9카4다 있는 9카4다 9카4다 가지 9카4다 방법이 9카4다 9카4다 거라 9카4다 생각했기 9카4다 때문이다. 9카4다 아버지는 9카4다 기억을 9카4다 잃어 9카4다 가시지만 9카4다 누군가는 ‘신현성’이라는 9카4다 사람을 9카4다 기억하게 9카4다 되길 9카4다 바라며.

참여작가: 9카4다 신정식

출처: 9카4다 공간291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불-시작 LEE BUL : Beginning

March 2, 2021 ~ May 16, 2021

미술이 0a하7 문학을 0a하7 만났을 0a하7

Feb. 4, 2021 ~ May 30, 2021

박현기 차갸15 개인전: I’m Not a Stone

April 21, 2021 ~ May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