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윤 개인전 : 자르고 맞추기

공간 가변크기

2019년 1월 17일 ~ 2019년 1월 31일

아슬아슬한 5다eㅐ 균형: 5다eㅐ 신지윤 5다eㅐ 그림의 5다eㅐ 어떤 5다eㅐ 동적 5다eㅐ 평형 5다eㅐ 상태 

화면 5다eㅐ 전반을 5다eㅐ 차지하고 5다eㅐ 있는 5다eㅐ 검정과 5다eㅐ 흰색 5다eㅐ 색면 5다eㅐ 그리고 5다eㅐ 하단부에 5다eㅐ 슬쩍 5다eㅐ 걸쳐져 5다eㅐ 있는 5다eㅐ 체크 5다eㅐ 패턴. <crop check>(2018)는 5다eㅐ 5다eㅐ 번에 5다eㅐ 무엇인지 5다eㅐ 파악하기 5다eㅐ 어렵다. 5다eㅐ 색면 5다eㅐ 추상인가 5다eㅐ 생각하기에는 5다eㅐ 체크 5다eㅐ 패턴의 5다eㅐ 주름이 5다eㅐ 너무 5다eㅐ 실제적이고, 사쟏ㅓ사 단색조 사쟏ㅓ사 색면의 사쟏ㅓ사 형태도 사쟏ㅓ사 무언가를 사쟏ㅓ사 숨기고 사쟏ㅓ사 있다는 사쟏ㅓ사 암시를 사쟏ㅓ사 강하게 사쟏ㅓ사 풍긴다. 사쟏ㅓ사 한참을 사쟏ㅓ사 갸우뚱하며 사쟏ㅓ사 바라보다 사쟏ㅓ사 문뜩 사쟏ㅓ사 퍼즐이 사쟏ㅓ사 맞춰진다. 사쟏ㅓ사 이것은 사쟏ㅓ사 끈으로 사쟏ㅓ사 사쟏ㅓ사 검정색 사쟏ㅓ사 민소매 사쟏ㅓ사 티셔츠를 사쟏ㅓ사 입고 사쟏ㅓ사 사쟏ㅓ사 머리를 사쟏ㅓ사 오른쪽으로 사쟏ㅓ사 늘어뜨린 사쟏ㅓ사 젊은 사쟏ㅓ사 여성의 사쟏ㅓ사 모습이다. 사쟏ㅓ사 눈을 사쟏ㅓ사 돌려 사쟏ㅓ사 다른 사쟏ㅓ사 작업을 사쟏ㅓ사 보면 사쟏ㅓ사 이미지 사쟏ㅓ사 생성 사쟏ㅓ사 원리가 사쟏ㅓ사 다른 사쟏ㅓ사 경우에도 사쟏ㅓ사 동일한 사쟏ㅓ사 것을 사쟏ㅓ사 발견할 사쟏ㅓ사 사쟏ㅓ사 있다. 5점의 사쟏ㅓ사 연작으로 사쟏ㅓ사 구성된 <check flat shoes>(2018)는 사쟏ㅓ사 체크 사쟏ㅓ사 패턴의 사쟏ㅓ사 플랫 사쟏ㅓ사 슈즈를 사쟏ㅓ사 신은 사쟏ㅓ사 여성의 사쟏ㅓ사 발을 사쟏ㅓ사 여러 사쟏ㅓ사 각도에서 사쟏ㅓ사 포착한 사쟏ㅓ사 이미지들이며, ㅓ나사우 이번 ㅓ나사우 전시의 ㅓ나사우 출발점이 ㅓ나사우 된 <살>(2018) ㅓ나사우 연작은 ㅓ나사우 어깨동무를 ㅓ나사우 하고 ㅓ나사우 있는 ㅓ나사우 연인의 ㅓ나사우 뒷모습을 ㅓ나사우 잘라낸 ㅓ나사우 장면들이다. ㅓ나사우 신지윤이 ㅓ나사우 그리는 ㅓ나사우 대상은 ㅓ나사우 언제나 ㅓ나사우 인물 ㅓ나사우 ㅓ나사우 주변의 ㅓ나사우 일부다. ㅓ나사우 검정 ㅓ나사우 팬티를 ㅓ나사우 입고 ㅓ나사우 비스듬히 ㅓ나사우 누운 ㅓ나사우 여성의 ㅓ나사우 뒷모습(<검은 ㅓ나사우 팬티 ㅓ나사우 하얀 ㅓ나사우 이불>(2018)), 거사가카 파란색 거사가카 줄무늬 거사가카 티셔츠를 거사가카 입고 거사가카 깍지를 거사가카 끼고 거사가카 있는 거사가카 인물(<줄무늬 거사가카 티셔츠>(2017)), 나m사f 슬릿이 나m사f 있는 나m사f 청치마 나m사f 틈으로 나m사f 보이는 나m사f 허벅지(<청치마>(2017)) 나m사f 등 《자르고 나m사f 맞추기》(2018)전 나m사f 이전에도 나m사f 그녀가 나m사f 선택한 나m사f 대상은 나m사f 항상 나m사f 인물, 라하lh 라하lh 중에서도 라하lh 특정 라하lh 상황에서 라하lh 우연히 라하lh 형성되는 라하lh 인물의 라하lh 형태(shape)와 라하lh 질감 라하lh 라하lh 양감의 라하lh 측면에서 라하lh 주변의 라하lh 사물과 라하lh 대비되어 라하lh 두드러지는 라하lh 사람의 라하lh 피부였다.

신지윤은 라하lh 라하lh 인물의 라하lh 형태와 라하lh 피부에 라하lh 끌리는가. 라하lh 보통 라하lh 피부에 라하lh 매혹된다 라하lh 함은 라하lh 생기를 라하lh 지닌 라하lh 육체의 라하lh 물성에 라하lh 대한 라하lh 반응인 라하lh 경우가 라하lh 많다. 라하lh 신지윤이 라하lh 그린 라하lh 하얗고 라하lh 매끈한 라하lh 여성들의 라하lh 피부에 라하lh 탐미적인 라하lh 요소가 라하lh 없다고 라하lh 라하lh 수는 라하lh 없겠지만, 으걷2ㅐ 인체에 으걷2ㅐ 대한 으걷2ㅐ 작가의 으걷2ㅐ 관심을 으걷2ㅐ 신체에 으걷2ㅐ 대한 으걷2ㅐ 육체적 으걷2ㅐ 탐닉이라고 으걷2ㅐ 보기에는 으걷2ㅐ 그녀의 으걷2ㅐ 피부들은 으걷2ㅐ 너무 으걷2ㅐ 납작하다. 으걷2ㅐ 다시 으걷2ㅐ 말해 으걷2ㅐ 살이 으걷2ㅐ 지니는 으걷2ㅐ 촉각적 으걷2ㅐ 물성이 으걷2ㅐ 거의 으걷2ㅐ 없다. 으걷2ㅐ 으걷2ㅐ 지점이 으걷2ㅐ 신지윤의 으걷2ㅐ 그림이 으걷2ㅐ 지니는 으걷2ㅐ 독특한 으걷2ㅐ 중간성 으걷2ㅐ 으걷2ㅐ 하나다. 으걷2ㅐ 그녀의 으걷2ㅐ 그림들은 으걷2ㅐ 구상과 으걷2ㅐ 추상의 으걷2ㅐ 경계에서 으걷2ㅐ 흔들린다. 으걷2ㅐ 구체적 으걷2ㅐ 대상에서 으걷2ㅐ 출발하되 으걷2ㅐ 이미지는 으걷2ㅐ 단순화를 으걷2ㅐ 거쳐 으걷2ㅐ 서로 으걷2ㅐ 다른 으걷2ㅐ 속성의 으걷2ㅐ 색면들로 으걷2ㅐ 추상화된다. 으걷2ㅐ 하지만 으걷2ㅐ 다른 으걷2ㅐ 한편 으걷2ㅐ 인물의 으걷2ㅐ 피부는 으걷2ㅐ 완전한 으걷2ㅐ 추상이 으걷2ㅐ 되는 으걷2ㅐ 것을 으걷2ㅐ 제지하는 으걷2ㅐ 보루기도 으걷2ㅐ 하다. <check flat shoes>에서 으걷2ㅐ 신발의 으걷2ㅐ 체크 으걷2ㅐ 패턴은 으걷2ㅐ 각기 으걷2ㅐ 완전히 으걷2ㅐ 단일한 으걷2ㅐ 색면으로 으걷2ㅐ 칠해진 으걷2ㅐ 반면, ㅐㅐx5 드러난 ㅐㅐx5 발등의 ㅐㅐx5 피부는 ㅐㅐx5 푸르고 ㅐㅐx5 붉고 ㅐㅐx5 노란 ㅐㅐx5 색조들이 ㅐㅐx5 섬세하게 ㅐㅐx5 조율되어 ㅐㅐx5 미세하나마 ㅐㅐx5 입체감을 ㅐㅐx5 전달한다. ㅐㅐx5 절반쯤은 ㅐㅐx5 추상이고 ㅐㅐx5 절반쯤은 ㅐㅐx5 구상인 ㅐㅐx5 신지윤 ㅐㅐx5 그림 ㅐㅐx5 특유의 ㅐㅐx5 중간성은 ㅐㅐx5 일차적으로는 ㅐㅐx5 인물의 ㅐㅐx5 처한 ㅐㅐx5 상황을 ㅐㅐx5 제거해 ㅐㅐx5 불필요한 ㅐㅐx5 맥락을 ㅐㅐx5 없애는 ㅐㅐx5 잘라내기(cropping)의 ㅐㅐx5 소산이고, b쟏ㅓ갸 이차적으로는 b쟏ㅓ갸 옷이나 b쟏ㅓ갸 구두 b쟏ㅓ갸 같은 b쟏ㅓ갸 사물의 b쟏ㅓ갸 평면성과 b쟏ㅓ갸 인체의 b쟏ㅓ갸 평면성의 b쟏ㅓ갸 정도를 b쟏ㅓ갸 차별화해 b쟏ㅓ갸 다른 b쟏ㅓ갸 상태를 b쟏ㅓ갸 공존시키는 b쟏ㅓ갸 추상화의 b쟏ㅓ갸 조절에서 b쟏ㅓ갸 온다. b쟏ㅓ갸 이때 b쟏ㅓ갸 작품의 b쟏ㅓ갸 제목은 b쟏ㅓ갸 작가가 b쟏ㅓ갸 주목한 b쟏ㅓ갸 지점을 b쟏ㅓ갸 알려주는 b쟏ㅓ갸 한편 b쟏ㅓ갸 알아보기 b쟏ㅓ갸 힘든 b쟏ㅓ갸 이미지를 b쟏ㅓ갸 해독하는 b쟏ㅓ갸 힌트로 b쟏ㅓ갸 작용해왔다. <빨간 b쟏ㅓ갸 가방>(2018), <청치마>, <검정 파거ㅈs 반바지>(2017)처럼 파거ㅈs 대상을 파거ㅈs 지시하는 파거ㅈs 캡션은 파거ㅈs 이미지의 파거ㅈs 모호성을 파거ㅈs 붙잡아매는 파거ㅈs 닻의 파거ㅈs 역할을 파거ㅈs 하지만, x우ㅓy 언어의 x우ㅓy 지나치게 x우ㅓy 명료한 x우ㅓy 의미 x우ㅓy 규정이 x우ㅓy 정교하게 x우ㅓy 유지되던 x우ㅓy 이미지 x우ㅓy 내부의 x우ㅓy 긴장감을 x우ㅓy 저해하는 x우ㅓy 측면도 x우ㅓy 있는 x우ㅓy 듯하다. x우ㅓy 그런 x우ㅓy 점에서 x우ㅓy 지시성을 x우ㅓy 덜어낸 x우ㅓy 이번 x우ㅓy 전시 x우ㅓy 출품작들의 x우ㅓy 제목은 x우ㅓy 이미지의 x우ㅓy 이중성에 x우ㅓy 훨씬 x우ㅓy x우ㅓy 어울리는 x우ㅓy 톤을 x우ㅓy 지닌 x우ㅓy 것으로 x우ㅓy 보인다.

구상을 x우ㅓy 추상으로 x우ㅓy 전환시키기 x우ㅓy 위해 x우ㅓy 신지윤이 x우ㅓy 활용하는 x우ㅓy 장치는 x우ㅓy 다양하다. x우ㅓy 대상의 x우ㅓy 일부를 x우ㅓy 확대해 x우ㅓy 사물의 x우ㅓy 표면을 x우ㅓy 강조하기도 x우ㅓy 하고(<구겨진>(2018)), ei4거 그림자 ei4거 혹은 ei4거 빛을 ei4거 이용해 ei4거 형상의 ei4거 일부를 ei4거 지우기도 ei4거 한다(<후레쉬>(2017), <프로젝터>(2018)). zx1y zx1y 중에서도 zx1y 모든 zx1y 작업에 zx1y 공통적으로 zx1y 적용되는 zx1y 제일 zx1y 중요한 zx1y 방법론은 zx1y 잘라내기다. zx1y 이번 zx1y 전시의 zx1y 제목이자 zx1y 작업의 zx1y 제목에도 zx1y 등장하는 zx1y 잘라내기는 “표면적인 zx1y 것이 zx1y 두드러지도록” zx1y 특정 zx1y 상황의 zx1y 맥락을 zx1y 제거하는 zx1y 수단이다. <crop check>가 zx1y 인물임을 zx1y 단번에 zx1y 인지하지 zx1y 못하는 zx1y 것은 zx1y 인물의 zx1y 머리카락과 zx1y 드러난 zx1y 어깨, nv8ㄴ 슬리브리스 nv8ㄴ 티셔츠가 nv8ㄴ 비슷한 nv8ㄴ 비중으로 nv8ㄴ 화면을 nv8ㄴ 분할하게끔(그래서 nv8ㄴ 색면으로 nv8ㄴ 인지되도록) nv8ㄴ 화면을 nv8ㄴ 구성한 nv8ㄴ 잘라내기의 nv8ㄴ 역할이 nv8ㄴ 크다. nv8ㄴ 잘라내기의 nv8ㄴ 리듬이 nv8ㄴ 가장 nv8ㄴ 경쾌하게 nv8ㄴ 적용된 nv8ㄴ 것은 <check flat shoes> nv8ㄴ 연작일 nv8ㄴ 것이다. nv8ㄴ 모본인 <check flat shoes 0>을 nv8ㄴ 다양한 nv8ㄴ 각도에서 nv8ㄴ 확대 nv8ㄴ nv8ㄴ 잘라낸 nv8ㄴ 파생물들(<check flat shoes 1~4>)은 nv8ㄴ 같은 nv8ㄴ 이미지를 nv8ㄴ 다르게 nv8ㄴ 보이게 nv8ㄴ 만드는 nv8ㄴ 시각적 nv8ㄴ 리뉴얼이자 nv8ㄴ 서로가 nv8ㄴ 서로를 nv8ㄴ 받고 nv8ㄴ 넘기는 nv8ㄴ 조형적 nv8ㄴ 리듬을 nv8ㄴ 형성한다. nv8ㄴ 여기서 nv8ㄴ 화면구성의 nv8ㄴ 중추로 nv8ㄴ 작동하는 nv8ㄴ 잘라내기는 nv8ㄴ 본래 nv8ㄴ 카메라의 nv8ㄴ 시선이다. nv8ㄴ 원근법에 nv8ㄴ 따른 nv8ㄴ 프레이밍을 nv8ㄴ 보여주는 nv8ㄴ 영화 <영국식 nv8ㄴ 정원 nv8ㄴ 살인 nv8ㄴ 사건>(1982)처럼 nv8ㄴ 화가가 nv8ㄴ 대상을 nv8ㄴ 화폭에 nv8ㄴ 담을 nv8ㄴ 때도 nv8ㄴ 잘라내기가 nv8ㄴ 작동하지 nv8ㄴ 않는 nv8ㄴ 것은 nv8ㄴ 아니지만, 2다바l 대상의 2다바l 형태를 2다바l 파괴하면서 ‘광학적 2다바l 무의식’이라 2다바l 부르는 2다바l 이질적인 2다바l 보기를 2다바l 제공하는 2다바l 것은 2다바l 역시 2다바l 사진에 2다바l 이르러서다. 2다바l 사진 2다바l 탄생 200년을 2다바l 향해 2다바l 가는 2다바l 지금 2다바l 우리가 2다바l 사물을 2다바l 바라보는 2다바l 관점에는 2다바l 이미 2다바l 사진적 2다바l 시선이 2다바l 체화되어 2다바l 있다. 2다바l 우리가 2다바l 보는 2다바l 이미지의 2다바l 대부분은 2다바l 카메라를 2다바l 통과한 2다바l 것들이고 2다바l 인스타그램과 2다바l 페이스북에는 2다바l 제작과 2다바l 유통 2다바l 과정에서 2다바l 끊임없이 2다바l 잘라내기가 2다바l 적용된 2다바l 이미지들이 2다바l 흐른다.

신지윤의 2다바l 그림에 2다바l 사진적 2다바l 시선이 2다바l 여러 2다바l 층위에서 2다바l 작동한다는 2다바l 점은 2다바l 동시대 2다바l 회화 2다바l 이미지에 2다바l 사진적 2다바l 관점이 2다바l 어떻게 2다바l 개입하는지를 2다바l 드러낸다는 2다바l 점에서 2다바l 흥미롭다. 2다바l 잘라내기는 2다바l 작가가 2다바l 소재를 2다바l 고를 2다바l 때부터 2다바l 작용한다. 2다바l 신지윤은 2다바l 대상을 2다바l 2다바l 2다바l 자신의 2다바l 눈을 2다바l 2다바l 부분을 2다바l 자동적으로 2다바l 잘라내 2다바l 기억한다고 2다바l 말한다. 2다바l 프레이밍이 2다바l 이미 2다바l 소재 2다바l 포착 2다바l 단계에서부터 2다바l 작동하는 2다바l 것이다. 2다바l 구성에 2다바l 기본적으로 2다바l 적용되는 2다바l 것은 2다바l 확대(blow up)와 2다바l 잘라내기지만 2다바l 이번 2다바l 전시의 2다바l 경우 2다바l 연사(連射)도 2다바l 부가된다. 2다바l 2다바l 점의 2다바l 연작 <crop check>는 2다바l 상하좌우로 2다바l 미세하게 2다바l 프레임을 2다바l 이동해 2다바l 같은 2다바l 대상을 2다바l 포착한 2다바l 연속 2다바l 이미지다. <crop check 1>의 2다바l 이미지에서 2다바l 앵글을 2다바l 약간 2다바l 아래로 2다바l 내리면 <crop check 2>가 2다바l 되고, 3jㅐㅈ 3jㅐㅈ 3jㅐㅈ 오른쪽으로 3jㅐㅈ 이동하면 <crop check 3>가 3jㅐㅈ 된다. 3jㅐㅈ 작품 3jㅐㅈ 크기를 3jㅐㅈ 달리해 3jㅐㅈ 리듬감이 3jㅐㅈ 강화된 <살> 3jㅐㅈ 연작의 3jㅐㅈ 경우 3jㅐㅈ 머리카락이 3jㅐㅈ 흘러내린 3jㅐㅈ 모양이 3jㅐㅈ 다르므로 3jㅐㅈ 연사는 3jㅐㅈ 아니지만 3jㅐㅈ 약간의 3jㅐㅈ 시차를 3jㅐㅈ 두고 3jㅐㅈ 앵글을 3jㅐㅈ 움직이며 3jㅐㅈ 화면을 3jㅐㅈ 잘라낸 3jㅐㅈ 방식은 3jㅐㅈ 전형적인 3jㅐㅈ 카메라의 3jㅐㅈ 시선이다. 3jㅐㅈ 하지만 3jㅐㅈ 내가 3jㅐㅈ 신지윤의 3jㅐㅈ 시선이 3jㅐㅈ 사진적임을 3jㅐㅈ 느끼는 3jㅐㅈ 가장 3jㅐㅈ 중요한 3jㅐㅈ 기제는 3jㅐㅈ 소재를 3jㅐㅈ 발견하는 3jㅐㅈ 방식에 3jㅐㅈ 있다. 3jㅐㅈ 작가에게 3jㅐㅈ 무언가를 3jㅐㅈ 그리고 3jㅐㅈ 싶다는 3jㅐㅈ 마음을 3jㅐㅈ 불러일으키는 3jㅐㅈ 것은 3jㅐㅈ 대상의 3jㅐㅈ 지극히 3jㅐㅈ 사소한 3jㅐㅈ 세부다. 3jㅐㅈ 꾸깃꾸깃 3jㅐㅈ 접히고 3jㅐㅈ 접힌 3jㅐㅈ 점퍼의 3jㅐㅈ 주름, ㅑo사f 피부 ㅑo사f 위에 ㅑo사f 엉겨 ㅑo사f 붙은 ㅑo사f 머리카락의 ㅑo사f 촉감, rotb 살과 rotb 살이 rotb 겹치는 rotb 질감, e다3ㅐ 화면에 e다3ㅐ 틈입하며 e다3ㅐ 생동감을 e다3ㅐ 주입하는 e다3ㅐ 빨간 e다3ㅐ 핸드백은 e다3ㅐ 작가의 e다3ㅐ 시선을 e다3ㅐ 사로잡는 e다3ㅐ 대상이자 e다3ㅐ 그림의 e다3ㅐ 출발점이다. e다3ㅐ 창작자의 e다3ㅐ 마음에 e다3ㅐ 꽂히는 e다3ㅐ 지극히 e다3ㅐ 하찮은 e다3ㅐ 세부는 e다3ㅐ 정확히 e다3ㅐ 롤랑 e다3ㅐ 바르트가 e다3ㅐ 푼크툼(punctum)이라 e다3ㅐ 부른 e다3ㅐ 어떤 e다3ㅐ 동요다.

그렇다면 e다3ㅐ 자연스럽게 e다3ㅐ 떠오르는 e다3ㅐ 다음 e다3ㅐ 질문은 e다3ㅐ 사진적 e다3ㅐ 포착이 e다3ㅐ 회화적 e다3ㅐ 속성과 e다3ㅐ 어떻게 e다3ㅐ 어우러지느냐다. e다3ㅐ 신지윤의 e다3ㅐ 최종 e다3ㅐ 결과물은 e다3ㅐ 사진이 e다3ㅐ 아니라 e다3ㅐ 회화기 e다3ㅐ 때문이다. e다3ㅐ 본질적으로 e다3ㅐ 구상인 e다3ㅐ 사진의 e다3ㅐ 속성은 e다3ㅐ 대상의 e다3ㅐ 부피감을 e다3ㅐ 최소화한 e다3ㅐ 회화적 e다3ㅐ 변형으로 e다3ㅐ 추상화된다. e다3ㅐ 작가는 e다3ㅐ 회화 e다3ㅐ 표면을 e다3ㅐ 최대한 e다3ㅐ 균일하게 e다3ㅐ 처리해 e다3ㅐ 색면을 e다3ㅐ 매끈한 e다3ㅐ 평면으로 e다3ㅐ 만든다. e다3ㅐ 물감이 e다3ㅐ 덩어리지지 e다3ㅐ 않게 e다3ㅐ 하기 e다3ㅐ 위해 e다3ㅐ 작은 e다3ㅐ 붓을 e다3ㅐ 사용하고 e다3ㅐ e다3ㅐ 자국을 e다3ㅐ 없애려고 e다3ㅐ 매끈하게 e다3ㅐ 발라 e다3ㅐ 펴는 e다3ㅐ 후처리를 e다3ㅐ 한다. e다3ㅐ 물감을 e다3ㅐ 얇게 e다3ㅐ 얹는 e다3ㅐ 편임에도 e다3ㅐ 아크릴을 e다3ㅐ 사용하지 e다3ㅐ 않는 e다3ㅐ 이유도 e다3ㅐ 마음에 e다3ㅐ e다3ㅐ 때까지 e다3ㅐ 완벽한 e다3ㅐ 매끄러움을 e다3ㅐ 만들기 e다3ㅐ 위해서다. e다3ㅐ 한편 e다3ㅐ 기본적으로 e다3ㅐ 취하기(taking)가 e다3ㅐ 아니라 e다3ㅐ 만들기(making)라 e다3ㅐ 사진에 e다3ㅐ 비해 e다3ㅐ 적극적일 e다3ㅐ 수밖에 e다3ㅐ 없는 e다3ㅐ 화면 e다3ㅐ 구성 e다3ㅐ 역시 e다3ㅐ 회화적 e다3ㅐ 개입이다. e다3ㅐ 이때 e다3ㅐ 작가가 e다3ㅐ 선호하는 e다3ㅐ 방식은 e다3ㅐ 대비되는 e다3ㅐ 요소의 e다3ㅐ 병치를 e다3ㅐ 통해 e다3ㅐ 화면에 e다3ㅐ 생동감과 e다3ㅐ 긴장을 e다3ㅐ 부여하는 e다3ㅐ 것이다. e다3ㅐ 패턴이 e다3ㅐ 세밀하게 e다3ㅐ 밀집된 e다3ㅐ 부분과 e다3ㅐ 단순한 e다3ㅐ 하나의 e다3ㅐ 색면, r바거s 컬러감이 r바거s 있는 r바거s 부분과 r바거s 무채색으로 r바거s 표현된 r바거s 부분, nㅓyb 보다 nㅓyb 평면적인 nㅓyb 부분과 nㅓyb 구상적 nㅓyb 측면이 nㅓyb 남아 nㅓyb 있는 nㅓyb 부분을 nㅓyb 공존시켜 nㅓyb 일시적 nㅓyb 균형을 nㅓyb 창출한다. nㅓyb 빠르게 nㅓyb 휘몰아치는 nㅓyb 악장과 nㅓyb 느리게 nㅓyb 완상하는 nㅓyb 악장이 nㅓyb 공존하는 nㅓyb 실내악처럼, 차ㅓ사라 대비되는 차ㅓ사라 요소는 차ㅓ사라 조화로움이라는 차ㅓ사라 전제 차ㅓ사라 아래 차ㅓ사라 하나로 차ㅓ사라 어우러진다. 차ㅓ사라 색면의 차ㅓ사라 비율, 으ㅓau 패턴의 으ㅓau 밀도, dksㅓ 추상의 dksㅓ 정도 dksㅓ dksㅓ 모든 dksㅓ 요소는 dksㅓ dksㅓ 아슬아슬한 dksㅓ 균형을 dksㅓ 찾기 dksㅓ 위해 dksㅓ 조율된다. dksㅓ 신지윤의 dksㅓ 그림이 dksㅓ 고전적인 dksㅓ 안정감을 dksㅓ 품어내는 dksㅓ 이유는 dksㅓ 그림의 dksㅓ 모든 dksㅓ 요소가 dksㅓ 공간적 dksㅓ 균형을 dksㅓ 이루고 dksㅓ 있기 dksㅓ 때문이다. dksㅓ dksㅓ 균형은 dksㅓ 요소 dksㅓ dksㅓ 하나라도 dksㅓ 어긋나면 dksㅓ 무너지는 dksㅓ 것이다. dksㅓ 그런 dksㅓ 점에서 dksㅓ 신지윤의 dksㅓ 그림은 dksㅓ 특정 dksㅓ 조건 dksㅓ 하에 dksㅓ 순간적으로 dksㅓ 발생하는 dksㅓ 동적 dksㅓ 평형 dksㅓ 상태와도 dksㅓ 같다. dksㅓ 끊임없는 dksㅓ 유동의 dksㅓ 과정 dksㅓ dksㅓ 발생한 dksㅓ 일시적 dksㅓ 조화를 dksㅓ 잠시 dksㅓ 멈춰 dksㅓ 포착한 dksㅓ 상태. dksㅓ dksㅓ 상태를 dksㅓ 붙들기 dksㅓ 위해 dksㅓ 끝없이 dksㅓ 노력하는 dksㅓ 작가의 dksㅓ 시도는 dksㅓ 그리는 dksㅓ 자에게는 dksㅓ dksㅓ dksㅓ 긴장일 dksㅓ dksㅓ 있으나, t4기기 톤이 t4기기 조율되고 t4기기 구성이 t4기기 조화로운 t4기기 화면은 t4기기 보는 t4기기 자의 t4기기 마음을 t4기기 부드럽게 t4기기 매만지며 t4기기 가라앉힌다. t4기기 글을 t4기기 쓰기 t4기기 위해 t4기기 신지윤의 t4기기 그림을 t4기기 보는 t4기기 경험이 t4기기 바로 t4기기 그러했다. t4기기 이런저런 t4기기 사념들로 t4기기 복잡한 t4기기 머리가 t4기기 그림 t4기기 표면을 t4기기 멍하니 t4기기 바라보는 t4기기 가운데 t4기기 서서히 t4기기 차분하게 t4기기 정돈되는 t4기기 느낌. t4기기 회화에는 t4기기 개념도, cㅑ9기 형식도, 기파기w 내용도 기파기w 존재하지만, 기ㅓ카우 결국 기ㅓ카우 그것들이 기ㅓ카우 어우러져 기ㅓ카우 보는 기ㅓ카우 이에게 기ㅓ카우 어떤 기ㅓ카우 효과를 기ㅓ카우 야기하는가가 기ㅓ카우 그림이 기ㅓ카우 지닌 기ㅓ카우 힘일 기ㅓ카우 것이다. 기ㅓ카우 신지윤의 기ㅓ카우 그림은 기ㅓ카우 고전적인 기ㅓ카우 조화로 기ㅓ카우 내게 기ㅓ카우 잠깐의 기ㅓ카우 기ㅓ카우 기ㅓ카우 틈을 기ㅓ카우 열어 기ㅓ카우 주었고, c걷me c걷me 조우가 c걷me c걷me 작은 c걷me 위안은 c걷me 잔잔한 c걷me 여운으로 c걷me 남았다. / 문혜진(미술비평)

출처: c걷me 공간 c걷me 가변크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신지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전선택 Jeon Seon Taek

2019년 1월 29일 ~ 2019년 5월 19일

Gilbert & George : THE BEARD PICTURES

2019년 1월 10일 ~ 2019년 3월 16일

2019 사우ㅓg 화이트블럭 사우ㅓg 천안창작촌 사우ㅓg 입주작가전

2019년 1월 24일 ~ 2019년 3월 24일

2019 x차tq 이응노미술관 x차tq 소장품 x차tq 특별전

2019년 1월 18일 ~ 2019년 3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