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윤 개인전 : 자르고 맞추기

공간 가변크기

Jan. 17, 2019 ~ Jan. 31, 2019

아슬아슬한 v6나7 균형: v6나7 신지윤 v6나7 그림의 v6나7 어떤 v6나7 동적 v6나7 평형 v6나7 상태 

화면 v6나7 전반을 v6나7 차지하고 v6나7 있는 v6나7 검정과 v6나7 흰색 v6나7 색면 v6나7 그리고 v6나7 하단부에 v6나7 슬쩍 v6나7 걸쳐져 v6나7 있는 v6나7 체크 v6나7 패턴. <crop check>(2018)는 v6나7 v6나7 번에 v6나7 무엇인지 v6나7 파악하기 v6나7 어렵다. v6나7 색면 v6나7 추상인가 v6나7 생각하기에는 v6나7 체크 v6나7 패턴의 v6나7 주름이 v6나7 너무 v6나7 실제적이고, 파타ㅐㅐ 단색조 파타ㅐㅐ 색면의 파타ㅐㅐ 형태도 파타ㅐㅐ 무언가를 파타ㅐㅐ 숨기고 파타ㅐㅐ 있다는 파타ㅐㅐ 암시를 파타ㅐㅐ 강하게 파타ㅐㅐ 풍긴다. 파타ㅐㅐ 한참을 파타ㅐㅐ 갸우뚱하며 파타ㅐㅐ 바라보다 파타ㅐㅐ 문뜩 파타ㅐㅐ 퍼즐이 파타ㅐㅐ 맞춰진다. 파타ㅐㅐ 이것은 파타ㅐㅐ 끈으로 파타ㅐㅐ 파타ㅐㅐ 검정색 파타ㅐㅐ 민소매 파타ㅐㅐ 티셔츠를 파타ㅐㅐ 입고 파타ㅐㅐ 파타ㅐㅐ 머리를 파타ㅐㅐ 오른쪽으로 파타ㅐㅐ 늘어뜨린 파타ㅐㅐ 젊은 파타ㅐㅐ 여성의 파타ㅐㅐ 모습이다. 파타ㅐㅐ 눈을 파타ㅐㅐ 돌려 파타ㅐㅐ 다른 파타ㅐㅐ 작업을 파타ㅐㅐ 보면 파타ㅐㅐ 이미지 파타ㅐㅐ 생성 파타ㅐㅐ 원리가 파타ㅐㅐ 다른 파타ㅐㅐ 경우에도 파타ㅐㅐ 동일한 파타ㅐㅐ 것을 파타ㅐㅐ 발견할 파타ㅐㅐ 파타ㅐㅐ 있다. 5점의 파타ㅐㅐ 연작으로 파타ㅐㅐ 구성된 <check flat shoes>(2018)는 파타ㅐㅐ 체크 파타ㅐㅐ 패턴의 파타ㅐㅐ 플랫 파타ㅐㅐ 슈즈를 파타ㅐㅐ 신은 파타ㅐㅐ 여성의 파타ㅐㅐ 발을 파타ㅐㅐ 여러 파타ㅐㅐ 각도에서 파타ㅐㅐ 포착한 파타ㅐㅐ 이미지들이며, 마u마d 이번 마u마d 전시의 마u마d 출발점이 마u마d 된 <살>(2018) 마u마d 연작은 마u마d 어깨동무를 마u마d 하고 마u마d 있는 마u마d 연인의 마u마d 뒷모습을 마u마d 잘라낸 마u마d 장면들이다. 마u마d 신지윤이 마u마d 그리는 마u마d 대상은 마u마d 언제나 마u마d 인물 마u마d 마u마d 주변의 마u마d 일부다. 마u마d 검정 마u마d 팬티를 마u마d 입고 마u마d 비스듬히 마u마d 누운 마u마d 여성의 마u마d 뒷모습(<검은 마u마d 팬티 마u마d 하얀 마u마d 이불>(2018)), ㅓ3다갸 파란색 ㅓ3다갸 줄무늬 ㅓ3다갸 티셔츠를 ㅓ3다갸 입고 ㅓ3다갸 깍지를 ㅓ3다갸 끼고 ㅓ3다갸 있는 ㅓ3다갸 인물(<줄무늬 ㅓ3다갸 티셔츠>(2017)), 갸쟏ke 슬릿이 갸쟏ke 있는 갸쟏ke 청치마 갸쟏ke 틈으로 갸쟏ke 보이는 갸쟏ke 허벅지(<청치마>(2017)) 갸쟏ke 등 《자르고 갸쟏ke 맞추기》(2018)전 갸쟏ke 이전에도 갸쟏ke 그녀가 갸쟏ke 선택한 갸쟏ke 대상은 갸쟏ke 항상 갸쟏ke 인물, y쟏oy y쟏oy 중에서도 y쟏oy 특정 y쟏oy 상황에서 y쟏oy 우연히 y쟏oy 형성되는 y쟏oy 인물의 y쟏oy 형태(shape)와 y쟏oy 질감 y쟏oy y쟏oy 양감의 y쟏oy 측면에서 y쟏oy 주변의 y쟏oy 사물과 y쟏oy 대비되어 y쟏oy 두드러지는 y쟏oy 사람의 y쟏oy 피부였다.

신지윤은 y쟏oy y쟏oy 인물의 y쟏oy 형태와 y쟏oy 피부에 y쟏oy 끌리는가. y쟏oy 보통 y쟏oy 피부에 y쟏oy 매혹된다 y쟏oy 함은 y쟏oy 생기를 y쟏oy 지닌 y쟏oy 육체의 y쟏oy 물성에 y쟏oy 대한 y쟏oy 반응인 y쟏oy 경우가 y쟏oy 많다. y쟏oy 신지윤이 y쟏oy 그린 y쟏oy 하얗고 y쟏oy 매끈한 y쟏oy 여성들의 y쟏oy 피부에 y쟏oy 탐미적인 y쟏oy 요소가 y쟏oy 없다고 y쟏oy y쟏oy 수는 y쟏oy 없겠지만, o아ㅓ카 인체에 o아ㅓ카 대한 o아ㅓ카 작가의 o아ㅓ카 관심을 o아ㅓ카 신체에 o아ㅓ카 대한 o아ㅓ카 육체적 o아ㅓ카 탐닉이라고 o아ㅓ카 보기에는 o아ㅓ카 그녀의 o아ㅓ카 피부들은 o아ㅓ카 너무 o아ㅓ카 납작하다. o아ㅓ카 다시 o아ㅓ카 말해 o아ㅓ카 살이 o아ㅓ카 지니는 o아ㅓ카 촉각적 o아ㅓ카 물성이 o아ㅓ카 거의 o아ㅓ카 없다. o아ㅓ카 o아ㅓ카 지점이 o아ㅓ카 신지윤의 o아ㅓ카 그림이 o아ㅓ카 지니는 o아ㅓ카 독특한 o아ㅓ카 중간성 o아ㅓ카 o아ㅓ카 하나다. o아ㅓ카 그녀의 o아ㅓ카 그림들은 o아ㅓ카 구상과 o아ㅓ카 추상의 o아ㅓ카 경계에서 o아ㅓ카 흔들린다. o아ㅓ카 구체적 o아ㅓ카 대상에서 o아ㅓ카 출발하되 o아ㅓ카 이미지는 o아ㅓ카 단순화를 o아ㅓ카 거쳐 o아ㅓ카 서로 o아ㅓ카 다른 o아ㅓ카 속성의 o아ㅓ카 색면들로 o아ㅓ카 추상화된다. o아ㅓ카 하지만 o아ㅓ카 다른 o아ㅓ카 한편 o아ㅓ카 인물의 o아ㅓ카 피부는 o아ㅓ카 완전한 o아ㅓ카 추상이 o아ㅓ카 되는 o아ㅓ카 것을 o아ㅓ카 제지하는 o아ㅓ카 보루기도 o아ㅓ카 하다. <check flat shoes>에서 o아ㅓ카 신발의 o아ㅓ카 체크 o아ㅓ카 패턴은 o아ㅓ카 각기 o아ㅓ카 완전히 o아ㅓ카 단일한 o아ㅓ카 색면으로 o아ㅓ카 칠해진 o아ㅓ카 반면, 2i우c 드러난 2i우c 발등의 2i우c 피부는 2i우c 푸르고 2i우c 붉고 2i우c 노란 2i우c 색조들이 2i우c 섬세하게 2i우c 조율되어 2i우c 미세하나마 2i우c 입체감을 2i우c 전달한다. 2i우c 절반쯤은 2i우c 추상이고 2i우c 절반쯤은 2i우c 구상인 2i우c 신지윤 2i우c 그림 2i우c 특유의 2i우c 중간성은 2i우c 일차적으로는 2i우c 인물의 2i우c 처한 2i우c 상황을 2i우c 제거해 2i우c 불필요한 2i우c 맥락을 2i우c 없애는 2i우c 잘라내기(cropping)의 2i우c 소산이고, znin 이차적으로는 znin 옷이나 znin 구두 znin 같은 znin 사물의 znin 평면성과 znin 인체의 znin 평면성의 znin 정도를 znin 차별화해 znin 다른 znin 상태를 znin 공존시키는 znin 추상화의 znin 조절에서 znin 온다. znin 이때 znin 작품의 znin 제목은 znin 작가가 znin 주목한 znin 지점을 znin 알려주는 znin 한편 znin 알아보기 znin 힘든 znin 이미지를 znin 해독하는 znin 힌트로 znin 작용해왔다. <빨간 znin 가방>(2018), <청치마>, <검정 y카다c 반바지>(2017)처럼 y카다c 대상을 y카다c 지시하는 y카다c 캡션은 y카다c 이미지의 y카다c 모호성을 y카다c 붙잡아매는 y카다c 닻의 y카다c 역할을 y카다c 하지만, xh기사 언어의 xh기사 지나치게 xh기사 명료한 xh기사 의미 xh기사 규정이 xh기사 정교하게 xh기사 유지되던 xh기사 이미지 xh기사 내부의 xh기사 긴장감을 xh기사 저해하는 xh기사 측면도 xh기사 있는 xh기사 듯하다. xh기사 그런 xh기사 점에서 xh기사 지시성을 xh기사 덜어낸 xh기사 이번 xh기사 전시 xh기사 출품작들의 xh기사 제목은 xh기사 이미지의 xh기사 이중성에 xh기사 훨씬 xh기사 xh기사 어울리는 xh기사 톤을 xh기사 지닌 xh기사 것으로 xh기사 보인다.

구상을 xh기사 추상으로 xh기사 전환시키기 xh기사 위해 xh기사 신지윤이 xh기사 활용하는 xh기사 장치는 xh기사 다양하다. xh기사 대상의 xh기사 일부를 xh기사 확대해 xh기사 사물의 xh기사 표면을 xh기사 강조하기도 xh기사 하고(<구겨진>(2018)), c우p다 그림자 c우p다 혹은 c우p다 빛을 c우p다 이용해 c우p다 형상의 c우p다 일부를 c우p다 지우기도 c우p다 한다(<후레쉬>(2017), <프로젝터>(2018)). i87u i87u 중에서도 i87u 모든 i87u 작업에 i87u 공통적으로 i87u 적용되는 i87u 제일 i87u 중요한 i87u 방법론은 i87u 잘라내기다. i87u 이번 i87u 전시의 i87u 제목이자 i87u 작업의 i87u 제목에도 i87u 등장하는 i87u 잘라내기는 “표면적인 i87u 것이 i87u 두드러지도록” i87u 특정 i87u 상황의 i87u 맥락을 i87u 제거하는 i87u 수단이다. <crop check>가 i87u 인물임을 i87u 단번에 i87u 인지하지 i87u 못하는 i87u 것은 i87u 인물의 i87u 머리카락과 i87u 드러난 i87u 어깨, 라ㅈo아 슬리브리스 라ㅈo아 티셔츠가 라ㅈo아 비슷한 라ㅈo아 비중으로 라ㅈo아 화면을 라ㅈo아 분할하게끔(그래서 라ㅈo아 색면으로 라ㅈo아 인지되도록) 라ㅈo아 화면을 라ㅈo아 구성한 라ㅈo아 잘라내기의 라ㅈo아 역할이 라ㅈo아 크다. 라ㅈo아 잘라내기의 라ㅈo아 리듬이 라ㅈo아 가장 라ㅈo아 경쾌하게 라ㅈo아 적용된 라ㅈo아 것은 <check flat shoes> 라ㅈo아 연작일 라ㅈo아 것이다. 라ㅈo아 모본인 <check flat shoes 0>을 라ㅈo아 다양한 라ㅈo아 각도에서 라ㅈo아 확대 라ㅈo아 라ㅈo아 잘라낸 라ㅈo아 파생물들(<check flat shoes 1~4>)은 라ㅈo아 같은 라ㅈo아 이미지를 라ㅈo아 다르게 라ㅈo아 보이게 라ㅈo아 만드는 라ㅈo아 시각적 라ㅈo아 리뉴얼이자 라ㅈo아 서로가 라ㅈo아 서로를 라ㅈo아 받고 라ㅈo아 넘기는 라ㅈo아 조형적 라ㅈo아 리듬을 라ㅈo아 형성한다. 라ㅈo아 여기서 라ㅈo아 화면구성의 라ㅈo아 중추로 라ㅈo아 작동하는 라ㅈo아 잘라내기는 라ㅈo아 본래 라ㅈo아 카메라의 라ㅈo아 시선이다. 라ㅈo아 원근법에 라ㅈo아 따른 라ㅈo아 프레이밍을 라ㅈo아 보여주는 라ㅈo아 영화 <영국식 라ㅈo아 정원 라ㅈo아 살인 라ㅈo아 사건>(1982)처럼 라ㅈo아 화가가 라ㅈo아 대상을 라ㅈo아 화폭에 라ㅈo아 담을 라ㅈo아 때도 라ㅈo아 잘라내기가 라ㅈo아 작동하지 라ㅈo아 않는 라ㅈo아 것은 라ㅈo아 아니지만, fcㅐㅐ 대상의 fcㅐㅐ 형태를 fcㅐㅐ 파괴하면서 ‘광학적 fcㅐㅐ 무의식’이라 fcㅐㅐ 부르는 fcㅐㅐ 이질적인 fcㅐㅐ 보기를 fcㅐㅐ 제공하는 fcㅐㅐ 것은 fcㅐㅐ 역시 fcㅐㅐ 사진에 fcㅐㅐ 이르러서다. fcㅐㅐ 사진 fcㅐㅐ 탄생 200년을 fcㅐㅐ 향해 fcㅐㅐ 가는 fcㅐㅐ 지금 fcㅐㅐ 우리가 fcㅐㅐ 사물을 fcㅐㅐ 바라보는 fcㅐㅐ 관점에는 fcㅐㅐ 이미 fcㅐㅐ 사진적 fcㅐㅐ 시선이 fcㅐㅐ 체화되어 fcㅐㅐ 있다. fcㅐㅐ 우리가 fcㅐㅐ 보는 fcㅐㅐ 이미지의 fcㅐㅐ 대부분은 fcㅐㅐ 카메라를 fcㅐㅐ 통과한 fcㅐㅐ 것들이고 fcㅐㅐ 인스타그램과 fcㅐㅐ 페이스북에는 fcㅐㅐ 제작과 fcㅐㅐ 유통 fcㅐㅐ 과정에서 fcㅐㅐ 끊임없이 fcㅐㅐ 잘라내기가 fcㅐㅐ 적용된 fcㅐㅐ 이미지들이 fcㅐㅐ 흐른다.

신지윤의 fcㅐㅐ 그림에 fcㅐㅐ 사진적 fcㅐㅐ 시선이 fcㅐㅐ 여러 fcㅐㅐ 층위에서 fcㅐㅐ 작동한다는 fcㅐㅐ 점은 fcㅐㅐ 동시대 fcㅐㅐ 회화 fcㅐㅐ 이미지에 fcㅐㅐ 사진적 fcㅐㅐ 관점이 fcㅐㅐ 어떻게 fcㅐㅐ 개입하는지를 fcㅐㅐ 드러낸다는 fcㅐㅐ 점에서 fcㅐㅐ 흥미롭다. fcㅐㅐ 잘라내기는 fcㅐㅐ 작가가 fcㅐㅐ 소재를 fcㅐㅐ 고를 fcㅐㅐ 때부터 fcㅐㅐ 작용한다. fcㅐㅐ 신지윤은 fcㅐㅐ 대상을 fcㅐㅐ fcㅐㅐ fcㅐㅐ 자신의 fcㅐㅐ 눈을 fcㅐㅐ fcㅐㅐ 부분을 fcㅐㅐ 자동적으로 fcㅐㅐ 잘라내 fcㅐㅐ 기억한다고 fcㅐㅐ 말한다. fcㅐㅐ 프레이밍이 fcㅐㅐ 이미 fcㅐㅐ 소재 fcㅐㅐ 포착 fcㅐㅐ 단계에서부터 fcㅐㅐ 작동하는 fcㅐㅐ 것이다. fcㅐㅐ 구성에 fcㅐㅐ 기본적으로 fcㅐㅐ 적용되는 fcㅐㅐ 것은 fcㅐㅐ 확대(blow up)와 fcㅐㅐ 잘라내기지만 fcㅐㅐ 이번 fcㅐㅐ 전시의 fcㅐㅐ 경우 fcㅐㅐ 연사(連射)도 fcㅐㅐ 부가된다. fcㅐㅐ fcㅐㅐ 점의 fcㅐㅐ 연작 <crop check>는 fcㅐㅐ 상하좌우로 fcㅐㅐ 미세하게 fcㅐㅐ 프레임을 fcㅐㅐ 이동해 fcㅐㅐ 같은 fcㅐㅐ 대상을 fcㅐㅐ 포착한 fcㅐㅐ 연속 fcㅐㅐ 이미지다. <crop check 1>의 fcㅐㅐ 이미지에서 fcㅐㅐ 앵글을 fcㅐㅐ 약간 fcㅐㅐ 아래로 fcㅐㅐ 내리면 <crop check 2>가 fcㅐㅐ 되고, k우yㅓ k우yㅓ k우yㅓ 오른쪽으로 k우yㅓ 이동하면 <crop check 3>가 k우yㅓ 된다. k우yㅓ 작품 k우yㅓ 크기를 k우yㅓ 달리해 k우yㅓ 리듬감이 k우yㅓ 강화된 <살> k우yㅓ 연작의 k우yㅓ 경우 k우yㅓ 머리카락이 k우yㅓ 흘러내린 k우yㅓ 모양이 k우yㅓ 다르므로 k우yㅓ 연사는 k우yㅓ 아니지만 k우yㅓ 약간의 k우yㅓ 시차를 k우yㅓ 두고 k우yㅓ 앵글을 k우yㅓ 움직이며 k우yㅓ 화면을 k우yㅓ 잘라낸 k우yㅓ 방식은 k우yㅓ 전형적인 k우yㅓ 카메라의 k우yㅓ 시선이다. k우yㅓ 하지만 k우yㅓ 내가 k우yㅓ 신지윤의 k우yㅓ 시선이 k우yㅓ 사진적임을 k우yㅓ 느끼는 k우yㅓ 가장 k우yㅓ 중요한 k우yㅓ 기제는 k우yㅓ 소재를 k우yㅓ 발견하는 k우yㅓ 방식에 k우yㅓ 있다. k우yㅓ 작가에게 k우yㅓ 무언가를 k우yㅓ 그리고 k우yㅓ 싶다는 k우yㅓ 마음을 k우yㅓ 불러일으키는 k우yㅓ 것은 k우yㅓ 대상의 k우yㅓ 지극히 k우yㅓ 사소한 k우yㅓ 세부다. k우yㅓ 꾸깃꾸깃 k우yㅓ 접히고 k우yㅓ 접힌 k우yㅓ 점퍼의 k우yㅓ 주름, 하xjj 피부 하xjj 위에 하xjj 엉겨 하xjj 붙은 하xjj 머리카락의 하xjj 촉감, 쟏사qe 살과 쟏사qe 살이 쟏사qe 겹치는 쟏사qe 질감, ㅓㅓoㅓ 화면에 ㅓㅓoㅓ 틈입하며 ㅓㅓoㅓ 생동감을 ㅓㅓoㅓ 주입하는 ㅓㅓoㅓ 빨간 ㅓㅓoㅓ 핸드백은 ㅓㅓoㅓ 작가의 ㅓㅓoㅓ 시선을 ㅓㅓoㅓ 사로잡는 ㅓㅓoㅓ 대상이자 ㅓㅓoㅓ 그림의 ㅓㅓoㅓ 출발점이다. ㅓㅓoㅓ 창작자의 ㅓㅓoㅓ 마음에 ㅓㅓoㅓ 꽂히는 ㅓㅓoㅓ 지극히 ㅓㅓoㅓ 하찮은 ㅓㅓoㅓ 세부는 ㅓㅓoㅓ 정확히 ㅓㅓoㅓ 롤랑 ㅓㅓoㅓ 바르트가 ㅓㅓoㅓ 푼크툼(punctum)이라 ㅓㅓoㅓ 부른 ㅓㅓoㅓ 어떤 ㅓㅓoㅓ 동요다.

그렇다면 ㅓㅓoㅓ 자연스럽게 ㅓㅓoㅓ 떠오르는 ㅓㅓoㅓ 다음 ㅓㅓoㅓ 질문은 ㅓㅓoㅓ 사진적 ㅓㅓoㅓ 포착이 ㅓㅓoㅓ 회화적 ㅓㅓoㅓ 속성과 ㅓㅓoㅓ 어떻게 ㅓㅓoㅓ 어우러지느냐다. ㅓㅓoㅓ 신지윤의 ㅓㅓoㅓ 최종 ㅓㅓoㅓ 결과물은 ㅓㅓoㅓ 사진이 ㅓㅓoㅓ 아니라 ㅓㅓoㅓ 회화기 ㅓㅓoㅓ 때문이다. ㅓㅓoㅓ 본질적으로 ㅓㅓoㅓ 구상인 ㅓㅓoㅓ 사진의 ㅓㅓoㅓ 속성은 ㅓㅓoㅓ 대상의 ㅓㅓoㅓ 부피감을 ㅓㅓoㅓ 최소화한 ㅓㅓoㅓ 회화적 ㅓㅓoㅓ 변형으로 ㅓㅓoㅓ 추상화된다. ㅓㅓoㅓ 작가는 ㅓㅓoㅓ 회화 ㅓㅓoㅓ 표면을 ㅓㅓoㅓ 최대한 ㅓㅓoㅓ 균일하게 ㅓㅓoㅓ 처리해 ㅓㅓoㅓ 색면을 ㅓㅓoㅓ 매끈한 ㅓㅓoㅓ 평면으로 ㅓㅓoㅓ 만든다. ㅓㅓoㅓ 물감이 ㅓㅓoㅓ 덩어리지지 ㅓㅓoㅓ 않게 ㅓㅓoㅓ 하기 ㅓㅓoㅓ 위해 ㅓㅓoㅓ 작은 ㅓㅓoㅓ 붓을 ㅓㅓoㅓ 사용하고 ㅓㅓoㅓ ㅓㅓoㅓ 자국을 ㅓㅓoㅓ 없애려고 ㅓㅓoㅓ 매끈하게 ㅓㅓoㅓ 발라 ㅓㅓoㅓ 펴는 ㅓㅓoㅓ 후처리를 ㅓㅓoㅓ 한다. ㅓㅓoㅓ 물감을 ㅓㅓoㅓ 얇게 ㅓㅓoㅓ 얹는 ㅓㅓoㅓ 편임에도 ㅓㅓoㅓ 아크릴을 ㅓㅓoㅓ 사용하지 ㅓㅓoㅓ 않는 ㅓㅓoㅓ 이유도 ㅓㅓoㅓ 마음에 ㅓㅓoㅓ ㅓㅓoㅓ 때까지 ㅓㅓoㅓ 완벽한 ㅓㅓoㅓ 매끄러움을 ㅓㅓoㅓ 만들기 ㅓㅓoㅓ 위해서다. ㅓㅓoㅓ 한편 ㅓㅓoㅓ 기본적으로 ㅓㅓoㅓ 취하기(taking)가 ㅓㅓoㅓ 아니라 ㅓㅓoㅓ 만들기(making)라 ㅓㅓoㅓ 사진에 ㅓㅓoㅓ 비해 ㅓㅓoㅓ 적극적일 ㅓㅓoㅓ 수밖에 ㅓㅓoㅓ 없는 ㅓㅓoㅓ 화면 ㅓㅓoㅓ 구성 ㅓㅓoㅓ 역시 ㅓㅓoㅓ 회화적 ㅓㅓoㅓ 개입이다. ㅓㅓoㅓ 이때 ㅓㅓoㅓ 작가가 ㅓㅓoㅓ 선호하는 ㅓㅓoㅓ 방식은 ㅓㅓoㅓ 대비되는 ㅓㅓoㅓ 요소의 ㅓㅓoㅓ 병치를 ㅓㅓoㅓ 통해 ㅓㅓoㅓ 화면에 ㅓㅓoㅓ 생동감과 ㅓㅓoㅓ 긴장을 ㅓㅓoㅓ 부여하는 ㅓㅓoㅓ 것이다. ㅓㅓoㅓ 패턴이 ㅓㅓoㅓ 세밀하게 ㅓㅓoㅓ 밀집된 ㅓㅓoㅓ 부분과 ㅓㅓoㅓ 단순한 ㅓㅓoㅓ 하나의 ㅓㅓoㅓ 색면, hel마 컬러감이 hel마 있는 hel마 부분과 hel마 무채색으로 hel마 표현된 hel마 부분, 히ㅓde 보다 히ㅓde 평면적인 히ㅓde 부분과 히ㅓde 구상적 히ㅓde 측면이 히ㅓde 남아 히ㅓde 있는 히ㅓde 부분을 히ㅓde 공존시켜 히ㅓde 일시적 히ㅓde 균형을 히ㅓde 창출한다. 히ㅓde 빠르게 히ㅓde 휘몰아치는 히ㅓde 악장과 히ㅓde 느리게 히ㅓde 완상하는 히ㅓde 악장이 히ㅓde 공존하는 히ㅓde 실내악처럼, ak가c 대비되는 ak가c 요소는 ak가c 조화로움이라는 ak가c 전제 ak가c 아래 ak가c 하나로 ak가c 어우러진다. ak가c 색면의 ak가c 비율, 1ㄴ파s 패턴의 1ㄴ파s 밀도, ㅐ카cy 추상의 ㅐ카cy 정도 ㅐ카cy ㅐ카cy 모든 ㅐ카cy 요소는 ㅐ카cy ㅐ카cy 아슬아슬한 ㅐ카cy 균형을 ㅐ카cy 찾기 ㅐ카cy 위해 ㅐ카cy 조율된다. ㅐ카cy 신지윤의 ㅐ카cy 그림이 ㅐ카cy 고전적인 ㅐ카cy 안정감을 ㅐ카cy 품어내는 ㅐ카cy 이유는 ㅐ카cy 그림의 ㅐ카cy 모든 ㅐ카cy 요소가 ㅐ카cy 공간적 ㅐ카cy 균형을 ㅐ카cy 이루고 ㅐ카cy 있기 ㅐ카cy 때문이다. ㅐ카cy ㅐ카cy 균형은 ㅐ카cy 요소 ㅐ카cy ㅐ카cy 하나라도 ㅐ카cy 어긋나면 ㅐ카cy 무너지는 ㅐ카cy 것이다. ㅐ카cy 그런 ㅐ카cy 점에서 ㅐ카cy 신지윤의 ㅐ카cy 그림은 ㅐ카cy 특정 ㅐ카cy 조건 ㅐ카cy 하에 ㅐ카cy 순간적으로 ㅐ카cy 발생하는 ㅐ카cy 동적 ㅐ카cy 평형 ㅐ카cy 상태와도 ㅐ카cy 같다. ㅐ카cy 끊임없는 ㅐ카cy 유동의 ㅐ카cy 과정 ㅐ카cy ㅐ카cy 발생한 ㅐ카cy 일시적 ㅐ카cy 조화를 ㅐ카cy 잠시 ㅐ카cy 멈춰 ㅐ카cy 포착한 ㅐ카cy 상태. ㅐ카cy ㅐ카cy 상태를 ㅐ카cy 붙들기 ㅐ카cy 위해 ㅐ카cy 끝없이 ㅐ카cy 노력하는 ㅐ카cy 작가의 ㅐ카cy 시도는 ㅐ카cy 그리는 ㅐ카cy 자에게는 ㅐ카cy ㅐ카cy ㅐ카cy 긴장일 ㅐ카cy ㅐ카cy 있으나, ㅐㅐ거f 톤이 ㅐㅐ거f 조율되고 ㅐㅐ거f 구성이 ㅐㅐ거f 조화로운 ㅐㅐ거f 화면은 ㅐㅐ거f 보는 ㅐㅐ거f 자의 ㅐㅐ거f 마음을 ㅐㅐ거f 부드럽게 ㅐㅐ거f 매만지며 ㅐㅐ거f 가라앉힌다. ㅐㅐ거f 글을 ㅐㅐ거f 쓰기 ㅐㅐ거f 위해 ㅐㅐ거f 신지윤의 ㅐㅐ거f 그림을 ㅐㅐ거f 보는 ㅐㅐ거f 경험이 ㅐㅐ거f 바로 ㅐㅐ거f 그러했다. ㅐㅐ거f 이런저런 ㅐㅐ거f 사념들로 ㅐㅐ거f 복잡한 ㅐㅐ거f 머리가 ㅐㅐ거f 그림 ㅐㅐ거f 표면을 ㅐㅐ거f 멍하니 ㅐㅐ거f 바라보는 ㅐㅐ거f 가운데 ㅐㅐ거f 서서히 ㅐㅐ거f 차분하게 ㅐㅐ거f 정돈되는 ㅐㅐ거f 느낌. ㅐㅐ거f 회화에는 ㅐㅐ거f 개념도, vjk자 형식도, i타hㅓ 내용도 i타hㅓ 존재하지만, 26c파 결국 26c파 그것들이 26c파 어우러져 26c파 보는 26c파 이에게 26c파 어떤 26c파 효과를 26c파 야기하는가가 26c파 그림이 26c파 지닌 26c파 힘일 26c파 것이다. 26c파 신지윤의 26c파 그림은 26c파 고전적인 26c파 조화로 26c파 내게 26c파 잠깐의 26c파 26c파 26c파 틈을 26c파 열어 26c파 주었고, xh차갸 xh차갸 조우가 xh차갸 xh차갸 작은 xh차갸 위안은 xh차갸 잔잔한 xh차갸 여운으로 xh차갸 남았다. / 문혜진(미술비평)

출처: xh차갸 공간 xh차갸 가변크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신지윤

현재 진행중인 전시

Frequency of Magic

April 18, 2019 ~ May 19, 2019

박미화 ㅑ자k하 개인전

April 17, 2019 ~ May 18, 2019

금령총 ㅈsㅓ우 금관 Gold Crown from Geumnyeongchong Tomb

April 1, 2019 ~ June 3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