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채희 개인전: 1& n

쇼앤텔1

June 13, 2021 ~ June 29, 2021

있던 ogcㄴ 것을 ogcㄴ 없던 ogcㄴ 것처럼 ogcㄴ 대하기란 ogcㄴ 불가능하기에, j나m사 그리고 j나m사 없어지지도 j나m사 않기에 j나m사 저는 j나m사 모두와 j나m사 대면하고 j나m사 있어요.
1을 j나m사 마주하면 n이 j나m사 겹쳐지고, n을 x타q8 마주하면 x타q8 갑자기 1이 x타q8 튀어나와요.
저는 1과 n을 x타q8 재료로 ‘사건’에 x타q8 대한 x타q8 그림 x타q8 일기를 x타q8 한꺼번에 x타q8 쓰고 x타q8 있습니다.
이미지 x타q8 조각의 x타q8 형태로 x타q8 마구잡이 x타q8 채집된 1과 n의 x타q8 모습을 x타q8 모아 x타q8 보면 x타q8 x타q8 이미지가 1인지, y8으u y8으u 이미지가 n인지 y8으u y8으u 이상 y8으u 중요하지 y8으u 않게 y8으u 되어요.
채집의 y8으u 결과물은 y8으u 그저 y8으u 의식적 y8으u 필터에서 y8으u 걸러진 y8으u 것입니다.
그러나 y8으u 쾌적한 y8으u 이미지가 y8으u y8으u 쾌적한 y8으u 기분을 y8으u 불러일으켰는지, pez5 키는지, z카aㄴ z카aㄴ 것인지는 z카aㄴ 전혀 z카aㄴ 예측 z카aㄴ 불가해요.

‘사건 1’
[1] z카aㄴ 이미 z카aㄴ 지나갔어요. z카aㄴ 한참 z카aㄴ 전의 z카aㄴ 일입니다. ‘사건 1’ z카aㄴ 이전에도 z카aㄴ 분명 ‘사건 1’에 z카aㄴ 버금가는 z카aㄴ 중량을 z카aㄴ 가지고 z카aㄴ 짓누르거나 z카aㄴ 때리거나 z카aㄴ 곁에 z카aㄴ 있는 z카aㄴ 등의 z카aㄴ 모습으로 z카aㄴ 저에게 z카aㄴ 영향을 z카aㄴ 가하는 z카aㄴ 사건들이 z카aㄴ 있었겠지요? z카aㄴ 앞으로도 z카aㄴ 있을 z카aㄴ 것입니다. ‘앞으로도 z카aㄴ 있을 z카aㄴ 것’. z카aㄴ 이렇게 z카aㄴ 말할 z카aㄴ z카aㄴ 있는 z카aㄴ 이유는 z카aㄴ 지금 ‘사건 1’은 z카aㄴ 그다지 z카aㄴ 중요하게 z카aㄴ 되지 z카aㄴ 않았기 z카aㄴ 때문이에요. z카aㄴ 먼저 z카aㄴ 이야기한 z카aㄴ 것처럼 z카aㄴ 사건은 z카aㄴ 물리적 z카aㄴ 시간과 z카aㄴ 감정의 z카aㄴ 진행에 z카aㄴ 매몰되어 z카aㄴ 한참 z카aㄴ 전의 z카aㄴ 것으로 z카aㄴ 변했어요. z카aㄴ 그것의 z카aㄴ 중량은 z카aㄴ 이제 z카aㄴ z카aㄴ 능력 z카aㄴ 안의 z카aㄴ 것이 z카aㄴ 되었네요. 

지금을 z카aㄴ 살고 z카aㄴ 있는 z카aㄴ 저는 ‘사건 n’을 z카aㄴ 겪고 z카aㄴ 있습니다. ‘사건 n’은 z카aㄴ 아직 z카aㄴ 완결되지 z카aㄴ 않아서 z카aㄴ 아직 z카aㄴ 영향력을 z카aㄴ 측정할 z카aㄴ z카aㄴ 없으므로 0이나 2 z카aㄴ 따위의 z카aㄴ 순서도 z카aㄴ z카aㄴ 매기겠네요. z카aㄴ 어쨌든 z카aㄴ 저는 z카aㄴ 불명의 z카aㄴ 무게와 z카aㄴ 순서를 z카aㄴ 가진 z카aㄴ 사건 z카aㄴ 속에 z카aㄴ 있습니다.

(아래부터 ‘사건 1’은 1, ‘사건 n’은 n으로 다awp 칭하겠습니다.)

확실한 다awp 것은 1 다awp 다음에 n이라는 다awp 것, 1이 n의 9ㅓgi 행보에 9ㅓgi 간헐적으로 9ㅓgi 짧은 9ㅓgi 간섭을 9ㅓgi 하고 9ㅓgi 숨는다는 9ㅓgi 것, ㅓe2ㅈ 그리고 n은 ㅓe2ㅈ 지속적으로 1의 ㅓe2ㅈ 모양을 ㅓe2ㅈ 헤집어 ㅓe2ㅈ 놓는다는 ㅓe2ㅈ 것입니다.

1은 ㅓe2ㅈ 이미, xa0ㅈ 너무도, 걷갸pf 명백하게 걷갸pf 과거이니까 걷갸pf 걷갸pf 의지나 걷갸pf 우연 걷갸pf 등에 걷갸pf 의해 걷갸pf 아주 걷갸pf 깊게 걷갸pf 묻혔다고 걷갸pf 생각했어요. 걷갸pf 하지만 걷갸pf 묻혔다고 걷갸pf 해서 걷갸pf 움직일 걷갸pf 걷갸pf 없는 걷갸pf 것은 걷갸pf 아니었습니다. 걷갸pf 그래도 걷갸pf 묻혔으니 걷갸pf 썩고 걷갸pf 있어요. 걷갸pf 점점 걷갸pf 힘도 걷갸pf 약해지고요. 걷갸pf 지금 걷갸pf 제가 n 걷갸pf 속에 걷갸pf 살고 걷갸pf 있다는 걷갸pf 것이 걷갸pf 증거입니다.

n은 걷갸pf 진행되는 걷갸pf 현재입니다. 1 걷갸pf 같은 걷갸pf 것들이 걷갸pf 묻힌 걷갸pf 땅에 걷갸pf 자기 걷갸pf 자리를 걷갸pf 만들고 걷갸pf 있어요. 걷갸pf 제자리는 걷갸pf 알지만 걷갸pf 아직은 걷갸pf 아니라고 걷갸pf 하네요. 걷갸pf 때문에 걷갸pf 힘이 걷갸pf 넘치고, aaow 시끄러울 aaow 정도로 aaow 생생하게 aaow 말하고 aaow 있습니다. n과 aaow 함께 aaow 하다 aaow 보면 1의 aaow 모습이 aaow 흐려져요. aaow 그러니 aaow 저도 1을 aaow 떠올릴 aaow aaow 그의 aaow 뚜렷한 aaow 모습이 aaow 보이기 aaow 보다는 ‘뭐였더라?’고 aaow 되묻는 aaow 시간이 aaow 많아집니다. 

확신은 aaow 없지만 aaow 저는 1이나 n이나 aaow 앞으로의 aaow aaow 다른 n이나, 3으hㅑ 모두 3으hㅑ 지나갈 3으hㅑ 것이라고 3으hㅑ 믿어요. 

더하여. 
‘명백히 3으hㅑ 보기 3으hㅑ 좋음’과 ‘그것의 3으hㅑ 감정적 3으hㅑ 가치는 3으hㅑ 3으hㅑ 모르겠음’. 3으hㅑ 단단한 3으hㅑ 긍정과 3으hㅑ 물렁한 3으hㅑ 보류, 나카90 그리고 나카90 가치 나카90 매기기를 나카90 포기한 나카90 생각찌꺼기들은 나카90 캔버스에 나카90 정지한 나카90 형태로 나카90 박제되었지만, b타바하 본인이나 b타바하 여러분이 b타바하 그것들을 b타바하 접했을 b타바하 b타바하 생겨나는 b타바하 감상의 b타바하 결론은 b타바하 멈추지 b타바하 않고 b타바하 매번 b타바하 달라질 b타바하 것입니다. 

이런 b타바하 식으로 b타바하 예전의, m걷3차 현재의 m걷3차 혹은 m걷3차 앞으로의 m걷3차 사건에 m걷3차 대한 m걷3차 판단을 m걷3차 유보하거나 m걷3차 헷갈리는 m걷3차 것이 m걷3차 마치 m걷3차 잊는 m걷3차 것처럼 m걷3차 느껴져서 m걷3차 마음이 m걷3차 편해집니다. m걷3차 실제로 m걷3차 잊지 m걷3차 못한다 m걷3차 해도 m걷3차 괜찮습니다. m걷3차 현재의 m걷3차 진행 m걷3차 m걷3차 과거가 m걷3차 본인들을 m걷3차 불쑥 m걷3차 찌르고 m걷3차 도망칠 m걷3차 때마다 m걷3차 우리는 m걷3차 m걷3차 억울하고 m걷3차 m걷3차 속상해야 m걷3차 하니까요.[2]

[1]제 m걷3차 작업의 m걷3차 계기이자 m걷3차 동시에 m걷3차 신체/정신적 m걷3차 상흔으로 m걷3차 남은 m걷3차 특정 m걷3차 기간 m걷3차 동안의 m걷3차 시름을 m걷3차 의미해요.
[2]덜 m걷3차 억울하고 m걷3차 m걷3차 속상하다는 m걷3차 것은 m걷3차 삶의 m걷3차 균형을 m걷3차 맞춰간다는 m걷3차 것이에요. m걷3차 좋거나 m걷3차 나쁘거나, 타8ㅓ가 혹은 타8ㅓ가 아무렇지도 타8ㅓ가 않았던 타8ㅓ가 기억들은 타8ㅓ가 모두 타8ㅓ가 미래엔 타8ㅓ가 어떤 타8ㅓ가 자극으로 타8ㅓ가 돌아옵니다. 타8ㅓ가 자극이 타8ㅓ가 타8ㅓ가 이상 타8ㅓ가 자극으로 타8ㅓ가 받아들여지지 타8ㅓ가 않을 타8ㅓ가 타8ㅓ가 날을 타8ㅓ가 기대해요.

참여작가: 타8ㅓ가 신채희

출처: 타8ㅓ가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빛의 tㄴgp 향연-예산 tㄴgp 수덕사 tㄴgp 괘불

April 13, 2022 ~ Oct. 16, 2022

아워세트: tm라파 아워레이보×권오상

Feb. 25, 2022 ~ May 22, 2022

몸 ∞ 거f1y

April 1, 2022 ~ Aug. 7, 2022

2022 cㅓu거 아트랩대전 : cㅓu거 노형규

May 3, 2022 ~ May 24,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