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학철 개인전 : 경계 境界

BMW포토스페이스

Jan. 14, 2019 ~ March 30, 2019

BMW Photo Space에서는 2019년 1월 14일부터 3월 30일까지 2019년 pq카0 pq카0 번째 BMW Foto Futures pq카0 프로젝트로 pq카0 심학철의 《경계 境界》를 pq카0 선보인다. pq카0 이번 pq카0 전시에서는 <경계의 pq카0 땅-두만강>과 <이방인> pq카0 pq카0 시리즈를 pq카0 통해 pq카0 보이지 pq카0 않지만 pq카0 존재하는 pq카0 국경선과 pq카0 차별의 pq카0 경계를 pq카0 시각화한다. 

<경계의 pq카0 땅-두만강>은 pq카0 심학철의 pq카0 고향이자 pq카0 삶의 pq카0 터전인 pq카0 연변에서 pq카0 두만강의 pq카0 모습을 pq카0 기록한 pq카0 작업이다. pq카0 관조적 pq카0 태도로 pq카0 멀리서 pq카0 바라본 pq카0 강변 pq카0 풍경은 pq카0 얼핏 pq카0 아름다운 pq카0 자연을 pq카0 담은 pq카0 사진으로 pq카0 다가오지만 pq카0 작가의 pq카0 주관적 pq카0 시선을 pq카0 따라 pq카0 천천히 pq카0 바라보면, 갸라ㅓㅓ 마치 갸라ㅓㅓ 숨바꼭질하듯 갸라ㅓㅓ 숨어 갸라ㅓㅓ 있는 갸라ㅓㅓ 사물들이 갸라ㅓㅓ 보인다. ‘당이 갸라ㅓㅓ 결심하면 갸라ㅓㅓ 우리는 갸라ㅓㅓ 한다!’와 갸라ㅓㅓ 같은 갸라ㅓㅓ 정치적 갸라ㅓㅓ 구호, 4타거6 국가의 4타거6 경계 4타거6 지점을 4타거6 유영하는 4타거6 유람선, 5거자타 병풍처럼 5거자타 펼쳐진 5거자타 산등성 5거자타 아래로 5거자타 보이는 5거자타 철조망 5거자타 등을 5거자타 둘러싼 5거자타 풍경은 5거자타 문화, v8갸차 역사적 v8갸차 상황, 걷tㅐp 개인적 걷tㅐp 감정이 걷tㅐp 중첩되어 걷tㅐp 있다. 걷tㅐp 이러한 걷tㅐp 점들이 걷tㅐp 그의 걷tㅐp 풍경 걷tㅐp 사진을 걷tㅐp 독특하게 걷tㅐp 만든다. 걷tㅐp 심학철은 걷tㅐp 보이지 걷tㅐp 않는 걷tㅐp 국경선처럼, k아r기 단순한 k아r기 풍경 k아r기 사진을 k아r기 넘어 k아r기 장소가 k아r기 가지고 k아r기 있는 k아r기 숨은 k아r기 의미를 k아r기 찾아낸다.

<이방인>은 k아r기 심학철이 k아r기 한국의 k아r기 공장 k아r기 생산직, xg걷2 건설 xg걷2 현장에서 xg걷2 노동자로 xg걷2 생활하며 xg걷2 만난 xg걷2 인물과 xg걷2 풍경을 xg걷2 담고 xg걷2 있다. xg걷2 현장에서 xg걷2 기계처럼 xg걷2 움직이는 xg걷2 육체보다 xg걷2 힘든 xg걷2 것은 xg걷2 노동자에게 xg걷2 가해지는 xg걷2 차별이다. xg걷2 피부색이 xg걷2 다른 xg걷2 외국인들에게는 xg걷2 더욱 xg걷2 혹독하다. xg걷2 심학철은 xg걷2 타지에서 xg걷2 살아가는 xg걷2 자신의 xg걷2 모습과 xg걷2 함께 xg걷2 현장에서 xg걷2 xg걷2 목소리를 xg걷2 xg걷2 xg걷2 없는 xg걷2 다양한 xg걷2 군상들을 xg걷2 보여주고 xg걷2 있다. xg걷2 외국인 xg걷2 노동자들의 xg걷2 초상, 갸ㅓtㅓ 식사 갸ㅓtㅓ 시간, 기sen 현장에 기sen 누워 기sen 잠을 기sen 청하는 기sen 모습 기sen 기sen 일상의 기sen 모습과 기sen 쓸쓸한 기sen 풍경의 기sen 교차를 기sen 통해 기sen 일어나는 기sen 감정적 기sen 울림은 기sen 두만강의 기sen 풍경과 기sen 다시 기sen 겹친다. 

다큐멘터리 기sen 형식을 기sen 취하고 기sen 있지만 기sen 객관적 기sen 기록이기보다는 기sen 주관적 기sen 시선으로 기sen 지리적, dpp나 물리적 dpp나 경계를 dpp나 바라보고 dpp나 있는 <경계의 dpp나 땅-두만강>과 dpp나 노동의 dpp나 현장에서 dpp나 느끼는 dpp나 차별에 dpp나 대한 dpp나 인격적, n으7c 사회 n으7c 문화적인 n으7c 경계를 n으7c 담아낸 <이방인>을 n으7c 함께 n으7c 보여줌으로써 n으7c n으7c 경계는 n으7c 하나로 n으7c 접합된다. n으7c n으7c 접합은 n으7c 바로 n으7c 우리의 n으7c n으7c 속에도 n으7c 무수한 n으7c 경계가 n으7c 있다는 n으7c 것을 n으7c 말해준다. 《경계 境界》는 n으7c 심학철의 n으7c 초상이자 n으7c 우리 n으7c 모두의 n으7c 초상이기도 n으7c 하다.

출처: BMW Photo Spac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심학철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19 lh아u 아트랩 lh아u 대전 : lh아u 이지혜 Lee Jihye

June 11, 2019 ~ June 30, 2019

중력을 kbㅓk 벗어난 kbㅓk 먼지

June 15, 2019 ~ June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