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현희 개인전: 들숨과 날숨

아트잠실

May 10, 2021 ~ May 23, 2021

심현희 r사걷2 개인전 <들숨과 r사걷2 날숨> 
사공토크 r사걷2 무형의 r사걷2 레지던시
글/ r사걷2 고윤정(독립기획자, 아다ㅐh 이미단체 아다ㅐh 대표)

아다ㅐh 알의 아다ㅐh 모래 아다ㅐh 속에서 아다ㅐh 세계를 아다ㅐh 보고
아다ㅐh 송이 아다ㅐh 들꽃에서 아다ㅐh 천국을 아다ㅐh 보라
손바닥 아다ㅐh 안에 아다ㅐh 무한을 아다ㅐh 거머쥐고
찰나 아다ㅐh 속에서 아다ㅐh 영원을 아다ㅐh 보라
(윌리엄 아다ㅐh 블레이크 William Blake) 

사공토크 아다ㅐh 무형의 아다ㅐh 레지던시 3번째 아다ㅐh 프로그램에서는 아다ㅐh 심현희 아다ㅐh 작가의 아다ㅐh 개인전 《들숨과 아다ㅐh 날숨》을 아다ㅐh 선보인다. 아다ㅐh 심현희는 아다ㅐh 최근작에서 아다ㅐh 깊은 아다ㅐh 바닷속이나 아다ㅐh 무한한 아다ㅐh 하늘, 9oㅑ바 혹은 9oㅑ바 집에서 9oㅑ바 바라보는 9oㅑ바 바깥의 9oㅑ바 풍경, ㅐr5아 침대가 ㅐr5아 놓인 ㅐr5아 집안의 ㅐr5아 어느 ㅐr5아 ㅐr5아 공간 ㅐr5아 ㅐr5아 주로 ㅐr5아 차분하게 ㅐr5아 가라앉은 ㅐr5아 감정이 ㅐr5아 전달되는 ㅐr5아 회화 ㅐr5아 작업을 ㅐr5아 그렸다. ㅐr5아 이번 ㅐr5아 전시에서는 ㅐr5아 최근작이 ㅐr5아 아니라 ㅐr5아 그간 ㅐr5아 보여주지 ㅐr5아 못했던 7m의 ㅐr5아 ㅐr5아 작업을 ㅐr5아 다시 ㅐr5아 펼치면서 ㅐr5아 공간의 ㅐr5아 실험성을 ㅐr5아 더한다. 

붉은 ㅐr5아 노을이 ㅐr5아 절정에 ㅐr5아 달한 ㅐr5아 듯이 ㅐr5아 전시장을 ㅐr5아 가득 ㅐr5아 메우는 ㅐr5아 하늘에서는 ㅐr5아 상당한 ㅐr5아 장엄함이 ㅐr5아 느껴진다. ㅐr5아 작품을 ㅐr5아 보자마자 ㅐr5아 무한과 ㅐr5아 찰나, ㅓㅓ히j 영원을 ㅓㅓ히j 노래했던 ㅓㅓ히j 윌리엄 ㅓㅓ히j 블레이크의 ㅓㅓ히j 시와 ㅓㅓ히j 그의 ㅓㅓ히j 종교적인 ㅓㅓ히j 색채가 ㅓㅓ히j 짙은 ㅓㅓ히j 붉은 ㅓㅓ히j 회화들이 ㅓㅓ히j 함께 ㅓㅓ히j 연상이 ㅓㅓ히j 되었다. ㅓㅓ히j ㅓㅓ히j 작업 ㅓㅓ히j 안에서 ㅓㅓ히j 붉음과 ㅓㅓ히j 끓어오름이 ㅓㅓ히j 한껏 ㅓㅓ히j 최고조에 ㅓㅓ히j 도달해 ㅓㅓ히j 있기 ㅓㅓ히j 때문일 ㅓㅓ히j 것이다. ㅓㅓ히j 타들어갈 ㅓㅓ히j ㅓㅓ히j 같은 ㅓㅓ히j 석양이 ㅓㅓ히j 사공토크의 ㅓㅓ히j 협업으로 ㅓㅓ히j 전시장 ㅓㅓ히j 위로 ㅓㅓ히j 올라가면서 ㅓㅓ히j 하늘, 나ㅈ다r 하늘을 나ㅈ다r 마주한 나ㅈ다r 붉은 나ㅈ다r 바다는 나ㅈ다r 우리에게 나ㅈ다r 공감각적인 나ㅈ다r 체험을 나ㅈ다r 선사한다. 

나ㅈ다r 하늘을 나ㅈ다r 마주하고 나ㅈ다r 있는 나ㅈ다r 생명체는 나ㅈ다r 인간의 나ㅈ다r 형상을 나ㅈ다r 했지만 나ㅈ다r 얼굴이 나ㅈ다r 없는 나ㅈ다r 두 ‘누군가’이다. <우리는 나ㅈ다r 어디로 나ㅈ다r 가는가>라는 나ㅈ다r 제목의 나ㅈ다r 작업은 나ㅈ다r 회화 나ㅈ다r 작업에서는 나ㅈ다r 보기 나ㅈ다r 힘든 나ㅈ다r 약 7m, 5m, 3m의 x3타거 폭이 x3타거 연속되어 x3타거 있다. x3타거 이러한 x3타거 프레임은 x3타거 기존의 x3타거 회화 x3타거 작업이나 x3타거 애니메이션, vuta 필름 vuta vuta 여러 vuta 매체에서 vuta 짐작하지 vuta 못하는 vuta 조합인데, vvbb 장면들이 vvbb 점점 vvbb 아래로 vvbb 연결되면서 vvbb 이야기들을 vvbb 상상하게 vvbb 된다. vvbb 노을을 vvbb 배경으로 vvbb 어떤 vvbb 노동을 vvbb 하고 vvbb 있는 vvbb 두 ‘누군가’는 vvbb vvbb 하늘이 vvbb 이들에게는 vvbb 어쩌다 vvbb 주어지는 vvbb 것이 vvbb 아니라 vvbb 매일같이 vvbb 고된 vvbb 어떤 vvbb 하루의 vvbb 마감이라는 vvbb 것을 vvbb 암시한다. vvbb 작가가 vvbb 전시의 vvbb 제목을 ‘들숨’과 ‘날숨’으로 vvbb 지은 vvbb 것은 vvbb vvbb 붉은 vvbb 노을과 vvbb 하루의 vvbb 마감이 vvbb 수행하듯 vvbb 지속적으로 vvbb 일어나기 vvbb 때문일 vvbb 것이다. vvbb 여기에 vvbb 뒤로 vvbb 가파른 vvbb 계단이 vvbb 연결되어 vvbb 있는 vvbb 지점은 vvbb vvbb 고됨이 vvbb 결코 vvbb 보통일이 vvbb 아니라는 vvbb 것을 vvbb 뜻한다. 

여기에 vvbb 등장하는 vvbb 두 ‘누군가’는 vvbb 검은 vvbb vvbb 옷을 vvbb 입고 vvbb 있으니 vvbb 남성인 vvbb vvbb 같기도 vvbb 하지만 vvbb 늘씬한 vvbb 실루엣으로 vvbb 미루어 vvbb 보아 vvbb 여성인 vvbb vvbb 같기도 vvbb 하다. vvbb 이제까지 vvbb 어디서도 vvbb 보지 vvbb 못했던 vvbb 모호한 vvbb 성별의 vvbb 형상은 vvbb 얼굴은 vvbb vvbb 같으면서 vvbb 몸의 vvbb 형체는 vvbb 사람이다. vvbb vvbb 둘은 vvbb 얼굴을 vvbb 마주보고 vvbb 속닥이고 vvbb 있는데, 2qp으 직접적으로 2qp으 일을 2qp으 하는 2qp으 것이 2qp으 아니더라도 2qp으 끊임없이 2qp으 오늘과 2qp으 내일을 2qp으 의논하고 2qp으 있는 2qp으 모습이 2qp으 여전히 2qp으 노동의 2qp으 흔적이 2qp으 짙어 2qp으 보인다. 

장면마다 2qp으 떠오르는 2qp으 것은 2qp으 이들에게 2qp으 주어진 2qp으 매일 2qp으 같은 2qp으 돌봄의 2qp으 일상이다. 2qp으 그렇기에 2qp으 사공토크와 2qp으 심현희 2qp으 작가의 2qp으 협업은 2qp으 그간의 2qp으 노고를 2qp으 모두 2qp으 잊고 2qp으 오로지 2qp으 설치의 2qp으 과정으로 2qp으 진입하는 2qp으 새로움의 2qp으 노동으로 2qp으 짐작된다. 2qp으 사공토크가 2qp으 유형이 2qp으 아닌 ‘무형’이라고 2qp으 이야기하는 2qp으 것은 2qp으 협력과 2qp으 마음이 2qp으 오고가는 2qp으 보이지 2qp으 않는 2qp으 무언의 2qp으 주고받음이 2qp으 2qp으 중요하기 2qp으 때문일 2qp으 것이다.

회화는 2qp으 흔히 2qp으 사각의 2qp으 영역 2qp으 안에서 2qp으 읽히는 2qp으 매체로 2qp으 여겨진다. 2qp으 2qp으 프레임 2qp으 밖으로 2qp으 작업이 2qp으 확장되며, j걷ㄴ거 거대한 j걷ㄴ거 롤지에 j걷ㄴ거 천을 j걷ㄴ거 덧대고, sqmㅓ 적절한 sqmㅓ 공간에 sqmㅓ 올라가며, eㄴ거y 공사에 eㄴ거y 쓰이는 eㄴ거y 거친 eㄴ거y 자재들이 eㄴ거y 함께 eㄴ거y 연결되면서 eㄴ거y 회화 eㄴ거y 작업은 eㄴ거y 평면과 eㄴ거y 입체성을 eㄴ거y 더하는 eㄴ거y 모험을 eㄴ거y 하게 eㄴ거y 된다. eㄴ거y 레지던시 eㄴ거y 기간 eㄴ거y 동안에 eㄴ거y 주어지는 eㄴ거y 실험의 eㄴ거y 시간 eㄴ거y 동안 eㄴ거y 전시는 eㄴ거y 다시 eㄴ거y 여러 eㄴ거y eㄴ거y 쓰고 eㄴ거y 지워진다. eㄴ거y 두 ‘누군가’의 eㄴ거y 노동이 eㄴ거y eㄴ거y 강조될지 eㄴ거y 붉은 eㄴ거y 석양과 eㄴ거y 장엄함이 eㄴ거y 전시장을 eㄴ거y 압도하는 eㄴ거y 순간이 eㄴ거y eㄴ거y 핵심적인 eㄴ거y 역할을 eㄴ거y 하게 eㄴ거y 될지 eㄴ거y 아직은 eㄴ거y eㄴ거y eㄴ거y 없지만, e가cㅓ 중요한 e가cㅓ 것은 e가cㅓ 작가가 e가cㅓ 마주하고 e가cㅓ 있는 e가cㅓ 것은 e가cㅓ 전시를 e가cㅓ 만들어가는 e가cㅓ 과정이 e가cㅓ 가보지 e가cㅓ 않은 e가cㅓ 영역에 e가cㅓ 대한 e가cㅓ 실험이면서 e가cㅓ 붉은 e가cㅓ 노을이 e가cㅓ 주는 e가cㅓ 하루 e가cㅓ 하루의 e가cㅓ 즐거운 e가cㅓ 고됨이라는 e가cㅓ 것이다. 

관객에게 <들숨과 e가cㅓ 날숨>에서 e가cㅓ 보이는 e가cㅓ 회화와 e가cㅓ 설치의 e가cㅓ 절묘한 e가cㅓ 조화가 e가cㅓ 예술가의 e가cㅓ 작업이 e가cㅓ 장르로만 e가cㅓ 나누어질 e가cㅓ e가cㅓ 없음과 e가cㅓ 끊임없이 e가cㅓ 몸으로 e가cㅓ 전시공간을 e가cㅓ 체험하면서 e가cㅓ 작업과 e가cㅓ 공간에 e가cㅓ 매일의 e가cㅓ e가cㅓ 기운을 e가cㅓ 불어 e가cㅓ 넣는 e가cㅓ 과정이 e가cㅓ 헛되지 e가cㅓ 않았음이 e가cㅓ e가cㅓ 전달되기를 e가cㅓ 기대해 e가cㅓ 본다. 


참여작가: e가cㅓ 심현희
전시서문: e가cㅓ 고윤정 (독립기획자, 1ㅓㅈ1 이미단체 1ㅓㅈ1 대표)
주최, ㅈ갸vy 주관: ㅈ갸vy 사공토크, xh쟏6 아트잠실
별도의 xh쟏6 오프닝은 xh쟏6 없습니다. xh쟏6 작가는 xh쟏6 화,목,토,일에 거바at 있습니다.

출처: 거바at 아트잠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세마 o36ㅓ 도슨트 o36ㅓ 대회1: o36ㅓ 묵다 o36ㅓ 묻다

June 15, 2021 ~ Aug. 15, 2021

안성석 0파ㅐ거 개인전: 0파ㅐ거 렌더러 SSA Renderer

May 10, 2021 ~ July 24, 2021

화성 가s가s 요리 가s가s 고분군

May 28, 2021 ~ June 2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