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녜스 바르다 회고전 Retrospective - Agnès Varda

광주극장

June 5, 2019 ~ June 16, 2019

광주극장과 나h자마 광주시네마테크는 나h자마 프랑스 나h자마 누벨바그를 나h자마 이끈 나h자마 기수들 나h자마 나h자마 유일한 나h자마 여성감독으로 ‘누벨바그의 나h자마 대모’라 나h자마 불렸던 나h자마 아녜스 나h자마 바르다(Agnès Varda, 1928.5.30 ~ 2019.3.29)의 히사다ㅐ 장편 히사다ㅐ 데뷔작 <라 히사다ㅐ 푸앵트 히사다ㅐ 쿠르트로의 히사다ㅐ 여행>(1955)부터 히사다ㅐ 아름다운 히사다ㅐ 유작 <아녜스가 히사다ㅐ 말하는 히사다ㅐ 바르다>(2019)까지 9편의 히사다ㅐ 작품을 히사다ㅐ 상영하는 [아녜스 히사다ㅐ 바르다 히사다ㅐ 회고전]을 6월5일(수)부터 16일(일)까지 히사다ㅐ 개최합니다.

아녜스 히사다ㅐ 바르다는 91년의 히사다ㅐ 생애동안 50여 히사다ㅐ 편이 히사다ㅐ 넘는 히사다ㅐ 장·단편의 히사다ㅐ 연출작을 히사다ㅐ 꾸준히, ib하z 왕성하게 ib하z 창작해온 ib하z 감독으로 ib하z 누구보다 ib하z 먼저 ib하z 여성의 ib하z 목소리를 ib하z 영화에 ib하z 담기 ib하z 시작한 ib하z 선구자였으며, 거ㅐ마f 영화의 거ㅐ마f 형식을 거ㅐ마f 자유롭게 거ㅐ마f 오가며 거ㅐ마f 매번 거ㅐ마f 신선하고 거ㅐ마f 독창적인 거ㅐ마f 작품을 거ㅐ마f 만들어 거ㅐ마f 거ㅐ마f 혁신적인 거ㅐ마f 연출가였습니다. 

그녀는 거ㅐ마f 특히 거ㅐ마f 주변 거ㅐ마f 사람들의 거ㅐ마f 삶에 거ㅐ마f 특별한 거ㅐ마f 관심을 거ㅐ마f 가지고 거ㅐ마f 소박하지만 거ㅐ마f 분주한 거ㅐ마f 삶의 거ㅐ마f 모습들을 거ㅐ마f 카메라에 거ㅐ마f 담아왔습니다. ‘주변’에 거ㅐ마f 대한 거ㅐ마f 애정 거ㅐ마f 어린 거ㅐ마f 시선과 거ㅐ마f 세심한 거ㅐ마f 관찰을 거ㅐ마f 통해 거ㅐ마f 사소한 거ㅐ마f 것들로부터 거ㅐ마f 성찰과 거ㅐ마f 사유의 거ㅐ마f 계기를 거ㅐ마f 찾아내게 거ㅐ마f 하는 거ㅐ마f 아녜스 거ㅐ마f 바르다의 거ㅐ마f 작품들로 거ㅐ마f 지친 거ㅐ마f 일상에 거ㅐ마f 위로와 거ㅐ마f 응원을 거ㅐ마f 받아가는 거ㅐ마f 시간이 거ㅐ마f 되기를 거ㅐ마f 바랍니다.


아녜스 거ㅐ마f 바르다 Agnès Varda

아녜스 거ㅐ마f 바르다(Agnès Varda, 1928.5.30~2019.3.29)는 1928년 5월 30일, yㅓㅓa 아를레트 yㅓㅓa 바르다(Arlette Varda) yㅓㅓa 라는 yㅓㅓa 이름으로 yㅓㅓa 벨기에의 yㅓㅓa 브뤼셀에서 yㅓㅓa 태어났다. yㅓㅓa 어머니는 yㅓㅓa 프랑스인이고, 아다sh 아버지는 아다sh 소아시아에서 아다sh 아다sh 그리스 아다sh 이민자 아다sh 출신이었다. 5남매 아다sh 아다sh 셋째 아다sh 딸인 아다sh 아를레트 아다sh 바르다는 18살이 아다sh 되던 아다sh 아다sh 아녜스 아다sh 바르다(Agnès Varda)로 아다sh 개명한다. 2차 아다sh 세계대전 아다sh 중에 아다sh 어머니의 아다sh 고향인 아다sh 프랑스 아다sh 남부 아다sh 항만도시 아다sh 세트(Sète)로 아다sh 피난해 아다sh 온가족이 아다sh 배에서 아다sh 살기도 아다sh 했는데, hㅓh7 청소년기를 hㅓh7 보낸 hㅓh7 이곳 hㅓh7 세트에서 hㅓh7 그녀의 hㅓh7 hㅓh7 번째 hㅓh7 영화 <라 hㅓh7 푸앵트 hㅓh7 쿠르트로의 hㅓh7 여행>을 hㅓh7 촬영했다.

전쟁이 hㅓh7 끝난 hㅓh7 hㅓh7 파리로 hㅓh7 이주해 hㅓh7 소르본(Sorbonne) hㅓh7 대학에서 hㅓh7 문학과 hㅓh7 심리학을 hㅓh7 공부했고, 우mln 에콜 우mln 우mln 루브르(Ecole du Louvre)에서 우mln 미술사를 우mln 전공하면서 우mln 큐레이터를 우mln 꿈꿨으나, 타vㅓ걷 사진 타vㅓ걷 수업을 타vㅓ걷 듣고 타vㅓ걷 흥미를 타vㅓ걷 느껴 타vㅓ걷 사진작가로 타vㅓ걷 진로를 타vㅓ걷 바꾸었다. 타vㅓ걷 졸업 타vㅓ걷 타vㅓ걷 프랑스 타vㅓ걷 국립민중극장(Theatre national populaire)의 타vㅓ걷 공식 타vㅓ걷 사진사가 타vㅓ걷 되는 타vㅓ걷 타vㅓ걷 사진작가로 타vㅓ걷 승승장구하며 타vㅓ걷 커리어를 타vㅓ걷 쌓아가던 타vㅓ걷 그녀는 타vㅓ걷 우연한 타vㅓ걷 기회에 <라 타vㅓ걷 푸엥트 타vㅓ걷 쿠르트로의 타vㅓ걷 여행>으로 타vㅓ걷 연출 타vㅓ걷 데뷔를 타vㅓ걷 하면서 타vㅓ걷 영화감독의 타vㅓ걷 길을 타vㅓ걷 걷게 타vㅓ걷 된다. 

저예산으로 타vㅓ걷 빠르게 타vㅓ걷 찍은 <라 타vㅓ걷 푸앵 타vㅓ걷 쿠르트로의 타vㅓ걷 여행>은 ‘까이에 타vㅓ걷 타vㅓ걷 시네마’ 타vㅓ걷 세대보다도 5년 타vㅓ걷 일찍 타vㅓ걷 새로운 타vㅓ걷 영화를 타vㅓ걷 발명했다는 타vㅓ걷 평가를 타vㅓ걷 받으며 타vㅓ걷 바르다를 타vㅓ걷 주목받는 타vㅓ걷 감독으로 타vㅓ걷 만들었고, msㅓㅓ msㅓㅓ 영화의 msㅓㅓ 편집 msㅓㅓ 과정에서 msㅓㅓ 알랭 msㅓㅓ 레네를 msㅓㅓ 알게 msㅓㅓ 되면서 msㅓㅓ 영화 msㅓㅓ 전반에 msㅓㅓ 대한 msㅓㅓ 지식을 msㅓㅓ 넓혔다. msㅓㅓ 또한 msㅓㅓ 훗날 msㅓㅓ 남편이 msㅓㅓ 되는 msㅓㅓ 자크 msㅓㅓ 드미를 msㅓㅓ 비롯해 msㅓㅓ msㅓㅓ msㅓㅓ 고다르, pkns 프랑소와 pkns 트뤼포, h마쟏o 에릭 h마쟏o 로메르와 h마쟏o 같은 h마쟏o 누벨바그 h마쟏o 멤버들과도 h마쟏o 교류하게 h마쟏o 된다. 

이후 h마쟏o h마쟏o 편의 h마쟏o 단편과 h마쟏o 다큐를 h마쟏o 만들다가 1962년 h마쟏o h마쟏o 번째 h마쟏o 장편 <5시에서 7시까지의 h마쟏o 클레오> h마쟏o 그리고 1965년 h마쟏o 연출작 <행복>을 h마쟏o 통해 h마쟏o 페미니즘과 h마쟏o 사회비판을 h마쟏o 주제로 h마쟏o 다큐멘터리와 h마쟏o 극영화 h마쟏o 간의 h마쟏o 경계 h마쟏o 허물기를 h마쟏o 시도하는 h마쟏o 진보적인 h마쟏o 실험을 h마쟏o 내세워 h마쟏o 평단의 h마쟏o 무한한 h마쟏o 지지를 h마쟏o 받았고, 3거라ㅐ 후배 3거라ㅐ 감독 3거라ㅐ 샹탈 3거라ㅐ 아커만과 3거라ㅐ 더불어 3거라ㅐ 현대 3거라ㅐ 여성 3거라ㅐ 감독의 3거라ㅐ 선구주자가 3거라ㅐ 된다.

<행복> 3거라ㅐ 이후의 3거라ㅐ 작업들은 3거라ㅐ 히피처럼 3거라ㅐ 떠돌며 3거라ㅐ 3거라ㅐ 위에서만 3거라ㅐ 생활하는 3거라ㅐ 삼촌을 3거라ㅐ 쫓는 <얀코 3거라ㅐ 삼촌>(Oncle Yanco, 1967), c쟏ㅓs 누벨바그 c쟏ㅓs 감독들과 c쟏ㅓs 함께한 c쟏ㅓs 옴니버스 c쟏ㅓs 영화 <베트남에서 c쟏ㅓs 멀리 c쟏ㅓs 떨어져>(Far from Vietnam, 1967), e1ㅐi 남편 e1ㅐi 자크 e1ㅐi 드미와 e1ㅐi 함께 e1ㅐi 미국을 e1ㅐi 방문했을 e1ㅐi e1ㅐi 액티비스트 e1ㅐi 휴이 e1ㅐi 뉴튼(Huey Newton)에 e1ㅐi 헌정하기 e1ㅐi 위해 e1ㅐi 만든 <블랙 e1ㅐi 팬서>(Black Panthers, 1969)등과 z파마3 같이 z파마3 당시의 z파마3 정치적 z파마3 이슈에 z파마3 z파마3 영향을 z파마3 받은 z파마3 작품들이 z파마3 주를 z파마3 이루었다. z파마3 한편 1970년에 z파마3 연출한 TV z파마3 영화 <나우시카>(Nausicaa)는 z파마3 프랑스에 z파마3 사는 z파마3 그리스인들에 z파마3 관한 TV z파마3 다큐였는데, 우가c자 급진적인 우가c자 정치 우가c자 성향을 우가c자 우가c자 내용 우가c자 때문에 우가c자 그리스 우가c자 군사정부에 우가c자 의해 우가c자 상영이 우가c자 금지되기도 우가c자 했다. 

바르다는 1971년 ‘낙태 우가c자 합법화에 우가c자 찬성하는 343명의 우가c자 선언’(Manifeste des 343)에 우가c자 서명한 우가c자 여성 우가c자 지식인이었으며, 1977년에는 마f거바 자신이 마f거바 직접 마f거바 시네-타마리스(Cine-Tamaris)라는 마f거바 제작사를 마f거바 설립했다. ‘시네-타마리스’의 마f거바 마f거바 번째 마f거바 작품은 <노래하는 마f거바 여자, j사bg 노래하지 j사bg 않는 j사bg 여자>(L'une chante, l'autre pas, 1977)였는데, ov라g 페미니스트의 ov라g 시선으로 ov라g 여성이라는 ov라g 존재에 ov라g 찬사를 ov라g 바치는 ov라g ov라g 영화는 15년에 ov라g 걸친 ov라g ov라g 여성의 ov라g 우정과 ov라g 여성운동의 ov라g 과정을 ov라g 그렸다. <노래하는 ov라g 여자, k하m차 노래하지 k하m차 않는 k하m차 여자>는 k하m차 바르다 k하m차 영화 k하m차 k하m차 가장 k하m차 분명하게 k하m차 페미니즘적인 k하m차 내용을 k하m차 표현하고 k하m차 있는 k하m차 작품이었고, t카으b 당시 t카으b 가열차게 t카으b 진행되던 t카으b 여성해방운동에 t카으b 힘입어 t카으b 세계적인 t카으b 성공을 t카으b 거두었다. 

<시몽 t카으b 시네마의 101일 t카으b 밤>(The One Hundred and One Nights of Simon Cinema, 1995)을 5gㅓ걷 마지막으로 5gㅓ걷 극영화 5gㅓ걷 연출은 5gㅓ걷 중단했지만 5gㅓ걷 오히려 2000년대부터 5gㅓ걷 다큐멘터리로 5gㅓ걷 활동 5gㅓ걷 무대를 5gㅓ걷 전환하면서 <이삭 5gㅓ걷 줍는 5gㅓ걷 사람들과 5gㅓ걷 나>(Les Glaneurs Et La Glaneuse, 2000), <아녜스 파쟏7m 바르다의 파쟏7m 해변>(Les Plages D'Agnes, 2008)등 bcㅓ갸 다수의 bcㅓ갸 작품을 bcㅓ갸 통해 bcㅓ갸 디지털 bcㅓ갸 영화의 bcㅓ갸 새로운 bcㅓ갸 경지를 bcㅓ갸 열었다는 bcㅓ갸 평단의 bcㅓ갸 찬사를 bcㅓ갸 받았다.

2015년 bcㅓ갸 아녜스 bcㅓ갸 바르다는 bcㅓ갸 제68회 bcㅓ갸 칸국제영화제에서 bcㅓ갸 명예 bcㅓ갸 황금종려상을 bcㅓ갸 받게 bcㅓ갸 되었는데, ㅓ아ㅓj 이는 2002년 ㅓ아ㅓj 우디 ㅓ아ㅓj 앨런, 2009년 1라ㅑj 클린트 1라ㅑj 이스트우드, 2011년 ㅓ0u걷 베르나르도 ㅓ0u걷 베르톨루치 ㅓ0u걷 감독에 ㅓ0u걷 이어 ㅓ0u걷 ㅓ0u걷 번째 ㅓ0u걷 수상이었다. ㅓ0u걷 누벨바그의 ㅓ0u걷 유일한 ㅓ0u걷 여기수로 ㅓ0u걷 타계 ㅓ0u걷 전까지 ㅓ0u걷 왕성한 ㅓ0u걷 활동을 ㅓ0u걷 이어오던 ㅓ0u걷 아녜스 ㅓ0u걷 바르다는 2019년 3월 28일, z다p카 z다p카 합병증으로 z다p카 생을 z다p카 마감했다. z다p카 파리 z다p카 몽파르나스 z다p카 묘지에 z다p카 안장 z다p카 되었으며, 2019년 라ㅓf우 제72회 라ㅓf우 칸영화제는 라ㅓf우 그녀를 라ㅓf우 추모하며 라ㅓf우 아녜스 라ㅓf우 바르다가 라ㅓf우 라ㅓf우 영화 <라 라ㅓf우 푸앵트 라ㅓf우 쿠르트로의 라ㅓf우 여행>을 라ㅓf우 촬영하던 라ㅓf우 모습을 라ㅓf우 영화제의 라ㅓf우 공식 라ㅓf우 포스터로 라ㅓf우 지정해 라ㅓf우 마지막 라ㅓf우 헌사를 라ㅓf우 바쳤다.


상영작 라ㅓf우 라ㅓf우 상영시간표: https://cafe.naver.com/cinemagwangju

주최: 라ㅓf우 광주극장, bㅓr갸 광주시네마테크
후원: bㅓr갸 영화진흥위원회, z카갸m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서울시와 z카갸m 서울영상위원회의 z카갸m 지원으로 z카갸m 아카이빙한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의 z카갸m 필름 z카갸m 라이브러리 z카갸m 제공)

출처: z카갸m 광주극장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솔로 SOLO

April 26, 2019 ~ July 13, 2019

Good Night:Energy Flash

April 18, 2019 ~ Aug. 25, 2019

이미주 ㅐ27거 개인전 : Draw Lucid Things

June 25, 2019 ~ July 20, 2019

박세희 o기다카 개인전 : Bon Voyage

June 20, 2019 ~ July 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