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디바: 진심을 그대에게 Asian Diva: The Muse and The Monster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July 14, 2017 ~ Oct. 9, 2017

서울시립미술관(관장 바갸dㅐ 최효준)은 바갸dㅐ 신록이 바갸dㅐ 짙어가는 바갸dㅐ 여름만큼 바갸dㅐ 열정적이고 바갸dㅐ 강렬하게 바갸dㅐ 한국 바갸dㅐ 대중문화사에 바갸dㅐ 바갸dㅐ 자취를 바갸dㅐ 남긴 1960-70년대의 바갸dㅐ 디바의 바갸dㅐ 목소리를 바갸dㅐ 통해 바갸dㅐ 베트남 바갸dㅐ 전쟁, tbcㅈ 아시아 tbcㅈ 경제 tbcㅈ 개발 tbcㅈ 상황, pnlㅓ 히피문화와 pnlㅓ 아폴로 11호 pnlㅓ pnlㅓ 착륙 pnlㅓ pnlㅓ 전지구적 pnlㅓ 문화의 pnlㅓ 격변기 pnlㅓ 안에서 pnlㅓ 다양한 pnlㅓ 아시아 pnlㅓ 대중문화의 pnlㅓ 서사와 pnlㅓ 변화들을 pnlㅓ 살펴보는 pnlㅓ 자리를 pnlㅓ 마련한다.

1960-70년대는 pnlㅓ 미소간의 pnlㅓ 냉전이데올로기 pnlㅓ 대립이 pnlㅓ 베트남 pnlㅓ 전쟁과 pnlㅓ 우주 pnlㅓ 경쟁으로 pnlㅓ 가시화된 pnlㅓ 때였다. pnlㅓ 전쟁이라는 pnlㅓ 참혹함 pnlㅓ 속에서 pnlㅓ 인간성 pnlㅓ 말살을 pnlㅓ 목도하게 pnlㅓ pnlㅓ 베트남 pnlㅓ 전쟁과 pnlㅓ 아폴로 11호 pnlㅓ 달착륙으로 pnlㅓ 대변되는 pnlㅓ 인간의 pnlㅓ 새로운 pnlㅓ 도약을 pnlㅓ 약속한 pnlㅓ 우주과학기술의 pnlㅓ 발달은 pnlㅓ 정치적 pnlㅓ 냉전이라는 pnlㅓ 같은 pnlㅓ 뿌리에서 pnlㅓ 출발한 pnlㅓ 서로 pnlㅓ 다른 pnlㅓ 결과물이었다. pnlㅓ 이처럼 pnlㅓ 냉전 pnlㅓ 이데올로기가 pnlㅓ 일상을 pnlㅓ 잠식하고 pnlㅓ 있던 pnlㅓ 시절, '68혁명‘을 카vm거 이끈 카vm거 젊은이들은 카vm거 기성세대가 카vm거 만들어 카vm거 놓은 카vm거 체제에 카vm거 저항하며 카vm거 베트남 카vm거 전쟁에 카vm거 반대하는 카vm거 흐름을 카vm거 형성한다. 카vm거 이러한 카vm거 젊은이들의 카vm거 저항정신은 카vm거 급격한 카vm거 대중매체의 카vm거 보급에 카vm거 힘입어 카vm거 청년문화와 카vm거 히피, 가uㅓt 사이키델릭 가uㅓt 등의 가uㅓt 다양한 가uㅓt 대중문화로 가uㅓt 시대정신을 가uㅓt 공유하며 가uㅓt 공존하게 가uㅓt 된다. 

≪아시아 가uㅓt 디바: 가uㅓt 진심을 가uㅓt 그대에게≫는 가uㅓt 이와 가uㅓt 같은 가uㅓt 미소간의 가uㅓt 냉전 가uㅓt 이데올로기의 가uㅓt 대립으로 가uㅓt 대변되는 가uㅓt 정치·문화적 가uㅓt 자장이 가uㅓt 한국을 가uㅓt 비롯한 가uㅓt 동남아시아권에서 가uㅓt 후기식민 가uㅓt 문화에 가uㅓt 어떠한 가uㅓt 방식으로 가uㅓt 현지화 가uㅓt 되어갔는지에 가uㅓt 주목한다. 가uㅓt 가uㅓt 시기 가uㅓt 한국이 ‘군사독재,’ ‘산업화,’ ‘대중문화’와 ㅑc가j 같은 ㅑc가j 다양한 ㅑc가j 표제어로 ㅑc가j 기억되는 ㅑc가j 격동의 ㅑc가j 시대였던 ㅑc가j 것처럼 ㅑc가j 식민의 ㅑc가j 경험을 ㅑc가j 공유하는 ㅑc가j 동남아시아의 ㅑc가j 여러 ㅑc가j 나라들 ㅑc가j 역시 ㅑc가j 조금의 ㅑc가j 편차는 ㅑc가j 있지만 ㅑc가j 유사한 ㅑc가j 역사적 ㅑc가j 궤도 ㅑc가j 위에 ㅑc가j 놓여있었다. ㅑc가j 이러한 ㅑc가j 자장 ㅑc가j 안에서 ㅑc가j 이번 ㅑc가j 전시는 ㅑc가j 폭력과 ㅑc가j 억압에 ㅑc가j 의해 ‘퇴폐’로 ㅑc가j 낙인찍힌 ㅑc가j 하위문화와 ㅑc가j 가부장적 ㅑc가j 군부문화 ㅑc가j 속에서 ㅑc가j 소외되었던 ㅑc가j 여성과 ㅑc가j 타자들의 ㅑc가j 목소리에 ㅑc가j 주목하며, dirㅈ 이를 dirㅈ 김추자, ㅑㅓㅐs 한대수 ㅑㅓㅐs 등으로 ㅑㅓㅐs 대표되는 60-70년대 ㅑㅓㅐs 한국의 ㅑㅓㅐs 대중문화 ㅑㅓㅐs 아이콘과 ㅑㅓㅐs 동남아시아의 ㅑㅓㅐs 대중문화의 ㅑㅓㅐs 프리즘을 ㅑㅓㅐs 통해 ㅑㅓㅐs 제시한다.

전시는 ㅑㅓㅐs 김소영, 8p자기 노재운, s으fp s으fp 큐레(Dinh Q. Lê), s우jt 박찬경, 기하걷ㅐ 아라마이아니(Arahmaiani), 하k0r 요시코 하k0r 시마다(Yoshiko Shimada), ㅐ라rv 정은영, ja으c 제인 ja으c ja으c 카이젠(Jane Jin Kaisen) ja으c ja으c 동시대 ja으c 작가와 ja으c 함께 ja으c 김구림, 기다히ㅐ 박서보, 아oㅐㅑ 성능경 아oㅐㅑ 등 60-70년대 아oㅐㅑ 기하추상 아oㅐㅑ 아oㅐㅑ 실험미술 아oㅐㅑ 작가군, 3l다m 베트남 3l다m 전쟁 3l다m 종군화가로 3l다m 활약한 3l다m 천경자의 3l다m 작품, 으나p마 그리고 으나p마 대중음악, iuze 광고, 으f차q 미디어 으f차q 으f차q 당시의 으f차q 사회·문화상을 으f차q 반영하는 으f차q 아카이브, u1다ㄴ 그리고 u1다ㄴ 김추자의 u1다ㄴ 소장품과 u1다ㄴ 활동 u1다ㄴ 당시 u1다ㄴ 녹음된 u1다ㄴ 릴테잎 u1다ㄴ 등을 u1다ㄴ 소개함으로써 u1다ㄴ 시대정신과 u1다ㄴ 함께하는 u1다ㄴ 예술의 u1다ㄴ 기능과 u1다ㄴ 저항의 u1다ㄴ 메시지를 u1다ㄴ 담는다. u1다ㄴ 베트남 u1다ㄴ 전쟁을 u1다ㄴ 전후한 u1다ㄴ 시기를 u1다ㄴ 다루는 u1다ㄴ 이번 u1다ㄴ 전시를 u1다ㄴ 통해 u1다ㄴ 아시아 u1다ㄴ 디바의 u1다ㄴ 목소리가 u1다ㄴ 독재정권과 u1다ㄴ 견고한 u1다ㄴ 남성중심의 u1다ㄴ 사회체제에 u1다ㄴ 가한 u1다ㄴ 균열의 u1다ㄴ u1다ㄴ 속에서 u1다ㄴ 소외되고 u1다ㄴ 잊혀진 u1다ㄴ 자들의 u1다ㄴ 목소리를 u1다ㄴ 들을 u1다ㄴ u1다ㄴ 있는 u1다ㄴ 기회가 u1다ㄴ 되기 u1다ㄴ 기대한다.



노재운 Rho Jae Oon <보편영화 Universal Cinema> 2017,vimalaki.net(웹아트 web art), 6분 50초 6min. 50sec.

노재운(1971-, 거우li 한국)은 거우li 웹, 바ㅐㅑl 그래픽, xt3v 비디오, 타d갸카 오브제, 걷r카2 사진, ㅐㅑ7차 텍스트, 카아6ㅓ 음악, ㅐdv갸 설치, g카ㅓ가 조형물과 g카ㅓ가 회화 g카ㅓ가 g카ㅓ가 여러 g카ㅓ가 미디어를 g카ㅓ가 이용해 g카ㅓ가 다양한 g카ㅓ가 영화적 g카ㅓ가 서사와 g카ㅓ가 기법으로 g카ㅓ가 독창적인 g카ㅓ가 미디어 g카ㅓ가 아트와 g카ㅓ가 설치미술 g카ㅓ가 작품을 g카ㅓ가 선보여 g카ㅓ가 왔다. g카ㅓ가 특히 g카ㅓ가 인터페이스라는 g카ㅓ가 개념을 g카ㅓ가 통해 g카ㅓ가 이미지를 g카ㅓ가 수집하고 g카ㅓ가 채집하는 g카ㅓ가 방식으로 g카ㅓ가 현실 g카ㅓ가 세계의 g카ㅓ가 문제를 g카ㅓ가 재구성하여 g카ㅓ가 새로운 g카ㅓ가 의미를 g카ㅓ가 부여하는 g카ㅓ가 웹아트를 g카ㅓ가 제시하였다.

이번 g카ㅓ가 전시를 g카ㅓ가 위해 g카ㅓ가 커미션된 <보편 g카ㅓ가 영화>(2017)는 g카ㅓ가 전후 g카ㅓ가 한국과 g카ㅓ가 북한 g카ㅓ가 그리고 g카ㅓ가 동아시아에서 g카ㅓ가 만들어진 g카ㅓ가 서브컬처 g카ㅓ가 g카ㅓ가 프로파간다 g카ㅓ가 영화 g카ㅓ가 g카ㅓ가 여성의 g카ㅓ가 이미지를 g카ㅓ가 파편적으로 g카ㅓ가 재구성한 g카ㅓ가 작품이다. g카ㅓ가 작가는 g카ㅓ가 여성을 g카ㅓ가 환기시키는 g카ㅓ가 신체의 g카ㅓ가 이미지를 g카ㅓ가 귀신, 타ㄴ가ㅓ 유령과 타ㄴ가ㅓ 같은 타ㄴ가ㅓ 비인간적 타ㄴ가ㅓ 형상에 타ㄴ가ㅓ 대입하는 타ㄴ가ㅓ 방식으로 타ㄴ가ㅓ 영화의 타ㄴ가ㅓ 동시대적 타ㄴ가ㅓ 의미망과 타ㄴ가ㅓ 이데올로기적 타ㄴ가ㅓ 장치에 타ㄴ가ㅓ 대해 타ㄴ가ㅓ 탐구한다.



제인 타ㄴ가ㅓ 타ㄴ가ㅓ 카이젠 Jane Jin Kaisen <몽키하우스 – 타ㄴ가ㅓ 기묘한 타ㄴ가ㅓ 만남들> 2017, maㅐ2 싱글채널영상, 11:00min

덴마크 ㅑ차ㅐ으 출신 ㅑ차ㅐ으 설치 ㅑ차ㅐ으 미술가이자 ㅑ차ㅐ으 다큐멘터리 ㅑ차ㅐ으 감독인 ㅑ차ㅐ으 제인 ㅑ차ㅐ으 ㅑ차ㅐ으 카이젠(1980-, ㅈ걷qㅓ 한국, xvxl 덴마크)은 xvxl 본인의 xvxl 경험을 xvxl 바탕으로 xvxl 해외 xvxl 입양에 xvxl 따른 xvxl 코리안 xvxl 디아스포라의 xvxl 문제, ㅓㅓe차 남북으로 ㅓㅓe차 갈라진 ㅓㅓe차 한국의 ㅓㅓe차 분단 ㅓㅓe차 상황, 갸으차마 그리고 갸으차마 동아시아의 갸으차마 정치·문화적 갸으차마 상황에 갸으차마 대해 갸으차마 관심을 갸으차마 갖고 갸으차마 식민주의, 9bㅑf 군국주의, i6다m 전쟁, mvㅐ으 이산/이주와 mvㅐ으 관련된 mvㅐ으 여러 mvㅐ으 사회적, 마r7카 문화적, 기기0e 정치적인 기기0e 현실의 기기0e 접점을 기기0e 풀어내는 기기0e 작업을 기기0e 지속해왔다. 

서울시립미술관 기기0e 커미션으로 기기0e 제작된 <몽키 기기0e 하우스> 기기0e 연작(2017)은 60-70년대 기기0e 동두천 기기0e 미군부대 기기0e 근처에 기기0e 위치했던 기기0e 동명의 기기0e 집창촌을 기기0e 배경으로, ㅐqcz 거리 ㅐqcz 여성들의 ㅐqcz 인권과 ㅐqcz 삶의 ㅐqcz 흔적들, xㅐ다차 남한과 xㅐ다차 미국 xㅐ다차 정부의 xㅐ다차 협상을 xㅐ다차 통해 xㅐ다차 이중고를 xㅐ다차 겪었던 xㅐ다차 여성들의 xㅐ다차 삶을 xㅐ다차 반추하는 xㅐ다차 작품이다. 



김소영 Soyoung Kim <고려 xㅐ다차 아리랑 Koryo Arirang> 2017, sㅓ걷우 싱글채널영상, 21분 51초 21 min. 51 sec.

김소영(1961-, n갸fㅓ 한국)은 n갸fㅓ  여성사의 n갸fㅓ 기록, 마0x2 한국 마0x2 영화사, 7y0으 동아시아의 7y0으 신여성의 7y0으 이야기를 7y0으 다룬 <거류> , <황홀경> , <원래, 으6나아 여성은 으6나아 태양이었다> 으6나아 여성사 으6나아 삼부작 으6나아 이후, tadj 장편 tadj 극영화 <경,2010>, <도시를 kvf7 떠돌다, 2015>를 1be0 연출했다. 

<고려 1be0 아리랑>(2017)은 1be0 김소영 1be0 감독의 1be0 망명 1be0 삼부작 1be0 1be0 1be0 번째 1be0 작 <고려 1be0 아리랑: 1be0 천산의 1be0 디바>(2016)의 1be0 미공개 1be0 영상 1be0 1be0 아카이브를 20분 1be0 분량으로 1be0 재편집한 1be0 영상으로, ㅐg나다 고려극장이 ㅐg나다 배출한 ㅐg나다 디바 ㅐg나다 ㅐg나다 타마라(Bang Tamara)의 ㅐg나다 삶과 ㅐg나다 음악을 ㅐg나다 조명한다.



요시코 ㅐg나다 시마다 Yoshiko Shimada <물질을 ㅐg나다 소멸하자! Banner of Disappearance> 2016(1966년 ㅐg나다 작업 ㅐg나다 복제), 히우쟏다 천에 히우쟏다 프린트, 75*1100cm

요시코 0다tp 시마다(1959-, ㅑ거mx 일본)은 ㅑ거mx 공적인 ㅑ거mx 언어와 ㅑ거mx 사적인 ㅑ거mx 영역의 ㅑ거mx 삶이 ㅑ거mx 교차되는 ㅑ거mx 상징체계를 ㅑ거mx 끊임없이 ㅑ거mx 추적하는 ㅑ거mx 페미니스트이자 ㅑ거mx 예술 ㅑ거mx 활동가이다. ㅑ거mx 일본 ㅑ거mx 제국주의의 ㅑ거mx 역사와 ㅑ거mx 군국주의에 ㅑ거mx 의해 ㅑ거mx 자행된 ㅑ거mx 위안부 ㅑ거mx 문제, 하6n히 전후 하6n히 일본의 하6n히 가부장제와 하6n히 여성 하6n히 억압적 하6n히 성정치, 라y으타 결혼과 라y으타 가족 라y으타 이데올로기와 라y으타 아시아 라y으타 여성의 라y으타 타자화 라y으타 문제 라y으타 등, 기6자p 여성주의와 기6자p 반전주의를 기6자p 통해 기6자p 서구와의 기6자p 관계 기6자p 속에서 기6자p 아시아 기6자p 스스로의 기6자p 정체성을 기6자p 만들어 기6자p 나가는 기6자p 작업들에 기6자p 관심이 기6자p 있다. 

시마다의 기6자p 아카이브 기6자p 컬랙션은 1960-70년도 기6자p 일본에서 기6자p 발생한 기6자p 히피문화와 기6자p 꼬뮨의 기6자p 형성을 기6자p 탐구하는 기6자p 프로젝트의 기6자p 일환이다. 1967년도에 기6자p 형성된 기6자p 일본의 기6자p 기6자p 번째 기6자p 히피 기6자p 그룹인 ‘부조쿠’의 기6자p 아카이브를 기6자p 다룬 《일본의 기6자p 히피 기6자p 운동》, ㄴs64 일본 ㄴs64 개념주의 ㄴs64 운동과 ㄴs64 마츠자와 ㄴs64 유타카와 ㄴs64 반물질주의 ㄴs64 운동을 ㄴs64 다룬 《너바나 ㄴs64 코뮨》, 기ㅐ거z 마지막으로 기ㅐ거z 신체 기ㅐ거z 없는 기ㅐ거z 무용, ㅐ갸거b 무용 ㅐ갸거b 없는 ㅐ갸거b 무용을 ㅐ갸거b 갈구했던 《너바나의 ㅐ갸거b 뮤즈: ㅐ갸거b 카즈코 ㅐ갸거b 츠지무라(1941-2004)》에 ㅐ갸거b 대한 ㅐ갸거b 다양한 ㅐ갸거b 사료를 ㅐ갸거b 아시아에 ㅐ갸거b 전파된 ㅐ갸거b 히피모더니즘의 ㅐ갸거b 기록들을 ㅐ갸거b 보여준다. 



아라마이아니 Arahmaiani <상처 ㅐ갸거b 여미기 Stitching the Wounds> 2006, ㅓ다q2 스티로폼으로 ㅓ다q2 채워진 ㅓ다q2 실크천, 다1ㅐr 가변크기

인도네시아에서 다1ㅐr 가장 다1ㅐr 영향력 다1ㅐr 있는 다1ㅐr 현대 다1ㅐr 미술가 다1ㅐr 다1ㅐr 다1ㅐr 명인 다1ㅐr 아라마이아니(1961-, y다21 인도네시아)는 1980년대에 y다21 동남아 y다21 미술계의 y다21 퍼포먼스 y다21 분야를 y다21 이끌며, 다z2e 퍼포먼스뿐 다z2e 아니라 다z2e 회화, ㅐdy8 드로잉, vwfㅐ 입체, 걷a1r 영상, se거타 설치 se거타 se거타 다양한 se거타 장르를 se거타 넘나들며 se거타 작업해 se거타 왔다. 

<상처 se거타 여미기 Stitching the Wound>(2006)는 2001년 se거타 미국 911테러이후 se거타 서로 se거타 다른 se거타 문화적·종교적 se거타 배경을 se거타 가진 se거타 문명의 se거타 충돌 se거타 속에서 se거타 미디어에 se거타 표출된 se거타 무슬림의 se거타 부정적 se거타 재현과 se거타 스테레오타입에 se거타 반기를 se거타 드는 se거타 작품이다. se거타 평화를 se거타 사랑하고 se거타 관용할 se거타 se거타 아는 se거타 무슬림 se거타 문화와 se거타 여성의 se거타 이미지를 se거타 표현하고자 se거타 했으며, 마ㅓo거 태국 마ㅓo거 무슬림 마ㅓo거 커뮤니티 마ㅓo거 여성들과 마ㅓo거 공동 마ㅓo거 작업으로 마ㅓo거 실크 마ㅓo거 천으로 마ㅓo거 무슬림의 마ㅓo거 절대 마ㅓo거 신인 ‘알라’를 마ㅓo거 재현해냈다. 



마ㅓo거 큐레 Dinh Q. Lê <어둠 마ㅓo거 속의 마ㅓo거 비전 Vision in Darkness> 2015, 거1ㅐz 싱글채널 거1ㅐz 비디오, 27분 50초

v9파카 큐레(1968-, ㅐkno 하티엔, 히yㅈz 베트남)는 히yㅈz 다양한 히yㅈz 방식으로 히yㅈz 베트남의 히yㅈz 공식적 히yㅈz 비공식적 히yㅈz 역사가 히yㅈz 내포한 히yㅈz 복잡한 히yㅈz 서사구조를 히yㅈz 직조하며 히yㅈz 현대적 히yㅈz 삶의 히yㅈz 맥락 히yㅈz 안에서 히yㅈz 과거의 히yㅈz 기억이 히yㅈz 상기되는 히yㅈz 방식에 히yㅈz 대해 히yㅈz 질문한다. 

<어둠속의 히yㅈz 비전 Vision in darkness>(2015)은 1960-70년대에 히yㅈz 활약한 히yㅈz 베트남 히yㅈz 작가 히yㅈz 히yㅈz 히yㅈz 띤 (1933-2008)의 히yㅈz 삶과 히yㅈz 작품들에 히yㅈz 대한 히yㅈz 짧은 히yㅈz 기록 히yㅈz 영화이다. 히yㅈz 정치적 히yㅈz 전향과 히yㅈz 이데올로기 히yㅈz 문제로 히yㅈz 사회와 히yㅈz 가족, 69h차 친구들로 69h차 부터 69h차 소외되고, 가사w8 동료 가사w8 예술가에게도 가사w8 천대받았던 가사w8 가사w8 가사w8 띤의 가사w8 고된 가사w8 삶의 가사w8 여정을 가사w8 추적하는 가사w8 과정을 가사w8 통해 가사w8 이데올로기에 가사w8 맞서는 가사w8 개인의 가사w8 삶과 가사w8 공산당 가사w8 치하에서 가사w8 자유의 가사w8 의미를 가사w8 되묻는다.



응녹 가사w8 나우 Ngoc Nau <그녀는 가사w8 욕망을 가사w8 위해서 가사w8 춤춘다 She Dances for Desire> 2017, 29파카 싱글채널비디오, 5분

응녹 거6나파 나우(1989-, qㅓ쟏가 베트남)는 qㅓ쟏가 회화, 0sm자 설치, ㅐ9다ㅓ 퍼포먼스, ㅈ카ㅐ가 사진 ㅈ카ㅐ가 ㅈ카ㅐ가 예술의 ㅈ카ㅐ가 다양한 ㅈ카ㅐ가 형식을 ㅈ카ㅐ가 실험하고 ㅈ카ㅐ가 있는 ㅈ카ㅐ가 신진작가이다. ㅈ카ㅐ가 작가는 ㅈ카ㅐ가 각종 ㅈ카ㅐ가 매체를 ㅈ카ㅐ가 사용하여 ㅈ카ㅐ가 베트남 ㅈ카ㅐ가 사회가 ㅈ카ㅐ가 현재 ㅈ카ㅐ가 직면한 ㅈ카ㅐ가 동시대적이고 ㅈ카ㅐ가 사회적인 ㅈ카ㅐ가 쟁점들을 ㅈ카ㅐ가 스스로의 ㅈ카ㅐ가 관점에서 ㅈ카ㅐ가 재구성하고 ㅈ카ㅐ가 조정한다. 

초청된 <그녀는 ㅈ카ㅐ가 욕망을 ㅈ카ㅐ가 위해서 ㅈ카ㅐ가 춤춘다 (2017)>는 ㅈ카ㅐ가 영화제작 ㅈ카ㅐ가 프로그램인 ㅈ카ㅐ가 신체감지 ㅈ카ㅐ가 키넥트(Kinect) ㅈ카ㅐ가 센서를 ㅈ카ㅐ가 활용한 ㅈ카ㅐ가 뎁스키트(Depthkit)를 ㅈ카ㅐ가 통해, 거10ㅐ 공산당 거10ㅐ 체제하에서 거10ㅐ 오랫동안 거10ㅐ 금지되었던 거10ㅐ 베트남의 거10ㅐ 전통 거10ㅐ 모신(Dao Mau)신앙과 거10ㅐ 거10ㅐ 제의들을 거10ㅐ 디지털 거10ㅐ 퍼포먼스 거10ㅐ 영상 거10ㅐ 거10ㅐ 리믹스 거10ㅐ 음악으로 거10ㅐ 재현한 거10ㅐ 작업이다. 거10ㅐ 전통 거10ㅐ 문화와 거10ㅐ 현대 거10ㅐ 문화의 거10ㅐ 접점과 거10ㅐ 무속과 거10ㅐ 과학이 거10ㅐ 그려내는 거10ㅐ 정령과 거10ㅐ 신체라는 거10ㅐ 이분법, uㅐㅐ가 디지털 uㅐㅐ가 시대에 uㅐㅐ가 하나의 uㅐㅐ가 사회 uㅐㅐ가 현상으로 uㅐㅐ가 되돌아 uㅐㅐ가 uㅐㅐ가 종교적 uㅐㅐ가 의식이 uㅐㅐ가 현대 uㅐㅐ가 사회에서 uㅐㅐ가 다시 uㅐㅐ가 권력과 uㅐㅐ가 부를 uㅐㅐ가 향한 uㅐㅐ가 자본주의적 uㅐㅐ가 욕구로 uㅐㅐ가 변해가는 uㅐㅐ가 사태를 uㅐㅐ가 보여준다.


박찬경 Park Chan Kyong <파워통로 Power Passage> 2004, 타wxㅐ 가변 타wxㅐ 설치, 우마갸히 복합매체, l타거파 경기도미술관 l타거파 소장품

미술가이자 l타거파 기획자, ㅓ라ㅓ쟏 평론가, ㅓ자is 영화감독 ㅓ자is ㅓ자is 다방면에서 ㅓ자is 활동하고 ㅓ자is 있는 ㅓ자is 박찬경(1965-)은 ㅓ자is 분단과 ㅓ자is 냉전이라는 ㅓ자is 한국 ㅓ자is 근현대사가 ㅓ자is ㅓ자is 생채기들의 ㅓ자is 풍경을 ㅓ자is 다뤄왔다. 

<파워통로>(2004)는 1970년대 ㅓ자is 냉전기에 ㅓ자is 미국과 ㅓ자is 소련이 ‘아폴로-소유즈 ㅓ자is 테스트 ㅓ자is 프로젝트’라는 ㅓ자is 이름으로 ㅓ자is 우주도킹 ㅓ자is 시스템을 ㅓ자is 연합 ㅓ자is 개발하던 ㅓ자is 시기, 타2히e 남한과 타2히e 북한이 타2히e 대남 타2히e 대북 타2히e 침략용 타2히e 땅굴을 타2히e 찾기에 타2히e 여념이 타2히e 없었다는 타2히e 내용을 SF영화, ㅑyzb 과학자료, hfnㅓ 사료 hfnㅓ 이미지를 hfnㅓ 통해 hfnㅓ 비판적으로 hfnㅓ 재구성한 hfnㅓ 영상 hfnㅓ 설치물이다. <파워통로>는 hfnㅓ 군사 hfnㅓ 기술 hfnㅓ 등의 hfnㅓ 근대적 hfnㅓ 산물들이 hfnㅓ 지배한 hfnㅓ 냉전이데올로기와 hfnㅓ hfnㅓ 이면에 hfnㅓ 작동했던 hfnㅓ 우주과학기술이 60-70년대 hfnㅓ 현대미술 hfnㅓ 언어에 hfnㅓ 어떠한 hfnㅓ 영향을 hfnㅓ 미쳤는지 hfnㅓ 알아보기 hfnㅓ 위한 hfnㅓ 전제로서 《SF적 hfnㅓ 상상력과 hfnㅓ 도시적 hfnㅓ 실재》 hfnㅓ 섹션의 hfnㅓ 다른 hfnㅓ 작품들과 hfnㅓ 전시의 hfnㅓ 가교역할을 hfnㅓ 한다. 


정은영 siren eun young jung <틀린 hfnㅓ 색인: hfnㅓ 여성국극 hfnㅓ 아카이브 Wrong Indexing: Yeoseong Gukgeuk Archive> 2017, ㅓ아2q 가변설치 

정은영(1974-, ㅈ카47 한국)은 2008년부터 《여성국극 ㅈ카47 프로젝트》를 ㅈ카47 진행하면서 ㅈ카47 여성국극 ㅈ카47 구성원과 ㅈ카47 공동체들을 ㅈ카47 통해 ㅈ카47 다양한 ㅈ카47 서사와 ㅈ카47 문맥, 0qㅓ기 전통과 0qㅓ기 근대성, z타qs 여성성과 z타qs 타자성이라는 z타qs 질문들을 z타qs 던져왔다. 

<틀린 z타qs 색인: z타qs 여성국극 z타qs 아카이브>는 1940년대~50년대에 z타qs 크게 z타qs 유행하였으나 z타qs 이후 z타qs 서구 z타qs 대중문화와 z타qs 유입과 z타qs 국내 z타qs 대중음악의 z타qs 발전으로 z타qs 인해 z타qs 쇠퇴한 z타qs 여성국극의 z타qs 끝자락에 z타qs 남겨진 z타qs 배우들의 z타qs 경험을 z타qs 사료이미지와 z타qs 영상으로 z타qs 기록한 z타qs 작품이다. z타qs 젠더 z타qs 교란과 z타qs 성정치의 z타qs 문맥과 z타qs 사회적 z타qs 규범 z타qs 속에 z타qs 잊혀져간 z타qs 배우들의 ‘예술하기’와 ‘살기’의 z타qs 과정을 z타qs 아카이브의 z타qs 형식으로 z타qs 전달한다. 



김추자 z타qs 아카이브 – z타qs 의상, 2갸8y 포스터, ㅑcz4 음반, a파가기 릴테잎 a파가기 등  Kim Chooja Archive

김추자(1951-, 쟏ekm 한국)는 쟏ekm 한국 쟏ekm 여성 쟏ekm 가수 쟏ekm 최초로 쟏ekm 소울과 쟏ekm 사이키델릭 쟏ekm 스타일의 쟏ekm 노래를 쟏ekm 불렀다. 1969년 「늦기 쟏ekm 전에」로 쟏ekm 데뷔하여 「님은 쟏ekm 먼곳에」(1969), 「거짓말이야」(1971) kh아7 kh아7 수많은 kh아7 히트곡을 kh아7 남겼으며, 하s차히 당대 하s차히 최고의 하s차히 섹스심벌로 하s차히 일컬어진다. 하s차히 당시 하s차히 미8군부대로 하s차히 데뷔하여 하s차히 히키신이라는 하s차히 이름으로 하s차히 활동했던 하s차히 신중현이 하s차히 프로듀스한 하s차히 가수들 – 하s차히 펄시스터즈, o사7걷 이정희, vn가ㄴ 바니걸스, sㅓnㄴ 김정미 - sㅓnㄴ  가운데서 sㅓnㄴ 가장 sㅓnㄴ sㅓnㄴ 성공을 sㅓnㄴ 거두었으며 sㅓnㄴ 훗날 sㅓnㄴ 신중현은 “나는 sㅓnㄴ 김추자라는 sㅓnㄴ 보석을 sㅓnㄴ 통해 sㅓnㄴ 한국적 sㅓnㄴ 록의 sㅓnㄴ 가능성을 sㅓnㄴ 시험하고 sㅓnㄴ 있었다”라고 sㅓnㄴ 회고하기도 sㅓnㄴ 했다.

“담배는 sㅓnㄴ 청자, ccㅓc 노래는 ccㅓc 추자”라는 ccㅓc 슬로건이 ccㅓc 유행할만큼, ㅓ바우l 김추자 ㅓ바우l 특유의 ㅓ바우l 관능적인 ㅓ바우l 음색, z7u7 의상, e바기ㅓ 퍼포먼스는 e바기ㅓ 당대 e바기ㅓ 독재정권과 e바기ㅓ 남성 e바기ㅓ 중심 e바기ㅓ 가부장적 e바기ㅓ 사회체제의 e바기ㅓ 반대급부에 e바기ㅓ 존재하는 e바기ㅓ 아이콘이자 e바기ㅓ 반공의 e바기ㅓ 시대를 e바기ㅓ 견디며 e바기ㅓ 살아온 e바기ㅓ e바기ㅓ 증인이다. e바기ㅓ 이러한 e바기ㅓ 시대를 e바기ㅓ 앞서는 e바기ㅓ 김추자의 e바기ㅓ 노래와 e바기ㅓ 율동, ㅓ6i쟏 섹스심볼로서의 ㅓ6i쟏 문화적 ㅓ6i쟏 위치는 ㅓ6i쟏 독재 ㅓ6i쟏 권력에 ㅓ6i쟏 의해 ㅓ6i쟏 저항적인 ㅓ6i쟏 뉘앙스로 ㅓ6i쟏 받아들여져 1970년대 ㅓ6i쟏 대마초 ㅓ6i쟏 파동, c사ㅐㅐ 간첩설 c사ㅐㅐ c사ㅐㅐ 크고 c사ㅐㅐ 작은 c사ㅐㅐ 스캔들을 c사ㅐㅐ 통해 c사ㅐㅐ 활동에 c사ㅐㅐ c사ㅐㅐ 제약을 c사ㅐㅐ 받기도 c사ㅐㅐ 했다. 1981년 c사ㅐㅐ 결혼과 c사ㅐㅐ 함께 c사ㅐㅐ 은퇴 c사ㅐㅐ 선언 c사ㅐㅐ 이후 33년 c사ㅐㅐ 만에 2014년 c사ㅐㅐ c사ㅐㅐ 앨범 『It’s Not Too Late』로 c사ㅐㅐ 컴백함과 c사ㅐㅐ 동시에 c사ㅐㅐ 콘서트를 c사ㅐㅐ 열었다. c사ㅐㅐ c사ㅐㅐ 전시에서는 c사ㅐㅐ 과거 c사ㅐㅐ 활동 c사ㅐㅐ 당시 c사ㅐㅐ 의상과 c사ㅐㅐ 사진, 우다ㅈy 영상, eㅈgq 미공개 eㅈgq 음원 eㅈgq 등이 eㅈgq 다양하게 eㅈgq 공개된다.


60-70년대 eㅈgq 현대미술 – eㅈgq 김구림, 거다다바 김한, k파1a 박서보, wrdt 변영원, w하2l 이승조, 21ㅓc 임응식, 라갸4n 천경자, vㅈ9바 최상철, u우바하 하종현, ㄴvlu 한묵

1960-70년대 ㄴvlu 우리나라는 ㄴvlu 한일 ㄴvlu 국교정상화 ㄴvlu ㄴvlu 베트남 ㄴvlu 파병을 ㄴvlu 통해 ㄴvlu 들어온 ㄴvlu 기금을 ㄴvlu 바탕으로 ㄴvlu 산업화와 ㄴvlu 도시화에 ㄴvlu 박차를 ㄴvlu 가한 ㄴvlu 시기였다. ㄴvlu 이제 ㄴvlu ㄴvlu 변화하기 ㄴvlu 시작하는 ㄴvlu 도시의 ㄴvlu 스카이라인은 ㄴvlu 작가들로 ㄴvlu 하여금 ㄴvlu 전쟁의 ㄴvlu 상처에서 ㄴvlu 벗어나 ㄴvlu 새로운 ㄴvlu 시대를 ㄴvlu 꿈꾸게 ㄴvlu 하였다. ㄴvlu 기하추상의 ㄴvlu 형태로 ㄴvlu 드러나는 60년대 ㄴvlu 후반 ㄴvlu 미술계의 ㄴvlu 움직임은 ㄴvlu 이러한 ㄴvlu 시대정신을 ㄴvlu 반영한다. 

이와 ㄴvlu 더불어 ㄴvlu 미소간의 ㄴvlu 냉전은 ㄴvlu 달착륙으로 ㄴvlu 대변되는 ㄴvlu 과학기술의 ㄴvlu 발달을 ㄴvlu 초래하고 ㄴvlu 인류의 ㄴvlu 새로운 ㄴvlu 도약을 ㄴvlu 약속하며 SF적 ㄴvlu 상상력을 ㄴvlu 자극하였다. ㄴvlu 이처럼 ㄴvlu 변화하는 ㄴvlu 도시적 ㄴvlu 삶의 ㄴvlu 모습과 SF적 ㄴvlu 상상력은 ㄴvlu 도시를 ㄴvlu 배경으로 ㄴvlu ㄴvlu 팝적인 ㄴvlu 매끈함과 ㄴvlu 가벼움, ㅈ다j다 사이키델릭한 ㅈ다j다 대중문화와 ㅈ다j다 결합되며 ㅈ다j다 환각적 ㅈ다j다 색채와 ㅈ다j다 역원근법을 ㅈ다j다 통한 ㅈ다j다 공간의 ㅈ다j다 왜곡, 걷bao 중력을 걷bao 벗어난 걷bao 인간상 걷bao 등의 걷bao 형태로 걷bao 당대 걷bao 작가들의 걷bao 작업에 걷bao 반영된다.


공동기획

이용우

맥길대 걷bao 예술사 걷bao 걷bao 커뮤니케이션학 걷bao 박사. 걷bao 도쿄대 걷bao 정보학환(東京大 情報學環) 걷bao 특별연구원 걷bao 걷bao 코넬대 걷bao 인문사회연구소ㆍ아시아학과 걷bao 객원교수 걷bao 역임. 걷bao 현재 걷bao 뉴욕대 걷bao 동아시아학과 (조교수/펠로우)에서 걷bao 비판적 걷bao 미디어 걷bao 문화연구, ㅐ거7u 냉전기 ㅐ거7u 동아시아 ㅐ거7u 소리 ㅐ거7u ㅐ거7u 영상 ㅐ거7u 문화, o쟏pㅐ 후기식민적 o쟏pㅐ 역사 o쟏pㅐ 서술방식과 o쟏pㅐ 번역의 o쟏pㅐ 문제, dㅓ갸ㅐ 집단 dㅓ갸ㅐ 무의식과 dㅓ갸ㅐ 트라우마에 dㅓ갸ㅐ 관한 dㅓ갸ㅐ 연구 dㅓ갸ㅐ dㅓ갸ㅐ 강의. 『Asian Cinema』, 『Pacific Affairs journal』, 『Inter-Asia Cultural Studies』, 『현대문학』, 『이플럭스(e-flux)』 t자ㅓ나 등에 t자ㅓ나 논문 t자ㅓ나 t자ㅓ나 에세이 t자ㅓ나 기고. t자ㅓ나 동아시아 t자ㅓ나 대중음악을 t자ㅓ나 통해 t자ㅓ나 식민의식의 t자ㅓ나 연속성과 t자ㅓ나 감각의 t자ㅓ나 근대성의 t자ㅓ나 역사적 t자ㅓ나 형성 t자ㅓ나 과정을 t자ㅓ나 함께 t자ㅓ나 살펴볼 『아시아디바 : t자ㅓ나 청각의 t자ㅓ나 근대성』(현실문화연구: t자ㅓ나 근간), 『Korea, Media, Archive: Rethinking Optics』(University of Hawaii press : forthcoming),『Embedded Voices in-between Empires』(근간) 2hm타 집필.


주최 : 2hm타 서울시립미술관

주관 : 2hm타 서울시립미술관

후원 : 2hm타 네이버 2hm타 문화재단, 마z9c 인도네시아 마z9c 말랑 마z9c 음악 마z9c 박물관 

공동기획 : 마z9c 이용우(뉴욕대학교)

출처 : 마z9c 서울시립 마z9c 북서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노재운
  • 정은영
  • 박찬경
  • 김소영
  • 제인 진 카이젠
  • 딘 큐 레
  • 시마다 요시코
  • 아라마이아니
  • 나우

현재 진행중인 전시

Isekai – Ōra

Aug. 3, 2022 ~ Aug. 27, 2022

여기는 차ㅓ2차 우리 차ㅓ2차 땅이야 This is Our Land

June 23, 2022 ~ Aug. 20, 2022

서울 파z카거 최초의 파z카거 도시공원, ㅐㅈvq 탑골공원

July 22, 2022 ~ March 19,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