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수 개인전 : 요란한 밤 An Gyungsu : A Loud Night

피비갤러리

May 9, 2019 ~ June 29, 2019

피비갤러리는 2019년 5월 9일부터 6월 22일까지 i히2나 안경수 i히2나 작가의 i히2나 개인전 <요란한 i히2나 밤 A Loud Night>을 i히2나 개최한다. i히2나 우리가 i히2나 i히2나 보지 i히2나 못하는 i히2나 것들 i히2나 혹은 i히2나 보려고 i히2나 하지 i히2나 않는 i히2나 것들에 i히2나 주목해온 i히2나 안경수는 i히2나 최근 i히2나 을지로 i히2나 상업화랑의 i히2나 전시에서 i히2나 도시의 i히2나 번화가를 i히2나 우회하며 i히2나 목격한 i히2나 광경을 i히2나 보여준 i히2나 i히2나 있다. i히2나 이번 i히2나 피비갤러리의 i히2나 전시에서 i히2나 안경수는 i히2나 한층 i히2나 세밀해진 i히2나 주제와 i히2나 시각으로 i히2나 i히2나 다른 i히2나 전환점을 i히2나 향한 i히2나 시도를 i히2나 보여준다.

안경수에게 i히2나 회화라는 i히2나 장르는 i히2나 작가의 i히2나 의도를 i히2나 가장 i히2나 효과적으로 i히2나 드러낼 i히2나 i히2나 있는 i히2나 장치이자, ㅓy0ㅓ 또한 ㅓy0ㅓ 회화 ㅓy0ㅓ 자체의 ㅓy0ㅓ 가능성을 ㅓy0ㅓ 탐색하는 ㅓy0ㅓ 기제로 ㅓy0ㅓ 작동한다. ㅓy0ㅓ 그의 ㅓy0ㅓ 최신작들은 ㅓy0ㅓ 자신이 ㅓy0ㅓ 집요하게 ㅓy0ㅓ 매달려온 ㅓy0ㅓ 페인팅의 ㅓy0ㅓ 영역을 ㅓy0ㅓ 한층 ㅓy0ㅓ 확장하고 ㅓy0ㅓ 있음을 ㅓy0ㅓ 말하고 ㅓy0ㅓ 있다. ㅓy0ㅓ 지금껏 ㅓy0ㅓ 그의 ㅓy0ㅓ 회화가 ‘막과 ㅓy0ㅓ 풍경’의 ㅓy0ㅓ 사이를 ㅓy0ㅓ 오가며 ㅓy0ㅓ 자신의 ㅓy0ㅓ 주변을 ㅓy0ㅓ 관찰하고 ㅓy0ㅓ 기록해왔다면 ㅓy0ㅓ 이번 ㅓy0ㅓ 작업들은 ㅓy0ㅓ ㅓy0ㅓ ㅓy0ㅓ 그리기 ㅓy0ㅓ 자체의 ㅓy0ㅓ 행위와 ㅓy0ㅓ 화면에 ㅓy0ㅓ 대한 ㅓy0ㅓ 오랜 ㅓy0ㅓ 응시 ㅓy0ㅓ 그리고 ㅓy0ㅓ 캔버스를 ㅓy0ㅓ 대하는 ㅓy0ㅓ 자신의 ㅓy0ㅓ 태도에 ㅓy0ㅓ 더욱 ㅓy0ㅓ 집중하는 ㅓy0ㅓ 듯한 ㅓy0ㅓ 모습을 ㅓy0ㅓ 보여준다. 

안경수가 ㅓy0ㅓ 작업을 ㅓy0ㅓ 대하는 ㅓy0ㅓ 시선과 ㅓy0ㅓ 태도는 2012년의 ㅓy0ㅓ 대안공간꿀풀에서의 ㅓy0ㅓ 전시 <바리케이드 Barricade>를 ㅓy0ㅓ 경계로 ㅓy0ㅓ ㅓy0ㅓ 이전과는 ㅓy0ㅓ 분명한 ㅓy0ㅓ 차이를 ㅓy0ㅓ 보이고 ㅓy0ㅓ 있다. 2006년의 ㅓy0ㅓ ㅓy0ㅓ 개인전 ㅓy0ㅓ 이후 ㅓy0ㅓ 보여지는 ㅓy0ㅓ 안경수의 ㅓy0ㅓ 초기 ㅓy0ㅓ 작업은 ㅓy0ㅓ 그가 ㅓy0ㅓ 전공한 ㅓy0ㅓ 동양화의 ㅓy0ㅓ 성질이 ㅓy0ㅓ 묻어나는 ㅓy0ㅓ 드로잉 ㅓy0ㅓ 작품들이 ㅓy0ㅓ 주를 ㅓy0ㅓ 이룬다. ㅓy0ㅓ 캔버스 ㅓy0ㅓ 작업이 ㅓy0ㅓ 시작된 2009년 ㅓy0ㅓ 이후부터는 ㅓy0ㅓ 빠르게 ㅓy0ㅓ 마르고 ㅓy0ㅓ 덧대기 ㅓy0ㅓ 쉬운 ㅓy0ㅓ 아크릴의 ㅓy0ㅓ 특성을 ㅓy0ㅓ 활용한 ㅓy0ㅓ 단순한 ㅓy0ㅓ 색과 ㅓy0ㅓ 비물질적인 ㅓy0ㅓ 선들로 ㅓy0ㅓ 이루어진 ㅓy0ㅓ 회화가 ㅓy0ㅓ 나타나기 ㅓy0ㅓ 시작했다. ㅓy0ㅓ ㅓy0ㅓ 시기에 ㅓy0ㅓ 종이와 ㅓy0ㅓ 캔버스를 ㅓy0ㅓ 오가는 ㅓy0ㅓ 반복 ㅓy0ㅓ 속에서 ㅓy0ㅓ 동양화적인 ㅓy0ㅓ 속성과 ㅓy0ㅓ 오일페인팅의 ㅓy0ㅓ 무게감을 ㅓy0ㅓ 아크릴을 ㅓy0ㅓ 통해 ㅓy0ㅓ 구현하는 ㅓy0ㅓ 방법을 ㅓy0ㅓ 체득하게 ㅓy0ㅓ 되었다. ㅓy0ㅓ 아크릴 ㅓy0ㅓ 위에 ㅓy0ㅓ 덧바르고 ㅓy0ㅓ 말려서 ㅓy0ㅓ 또다시 ㅓy0ㅓ 덧칠하는 ㅓy0ㅓ 과정은 ㅓy0ㅓ 이후 ㅓy0ㅓ 작업에서 ㅓy0ㅓ 나타나게 ㅓy0ㅓ 된 “레이어(layer)”에 ㅓy0ㅓ 대한 ㅓy0ㅓ 노하우를 ㅓy0ㅓ 가져다 ㅓy0ㅓ 주었고 ㅓy0ㅓ 그의 ㅓy0ㅓ 화면은 ㅓy0ㅓ ㅓy0ㅓ 겹의 ㅓy0ㅓ 층과 ㅓy0ㅓ 막을 ㅓy0ㅓ 갖게 ㅓy0ㅓ 되었으리라 ㅓy0ㅓ 짐작된다. ㅓy0ㅓ 이어지는 ㅓy0ㅓ 작업들에서 ㅓy0ㅓ 자본주의와 ㅓy0ㅓ 재개발, 2cyㅓ 그것이 2cyㅓ 야기하는 2cyㅓ 인공적인 2cyㅓ 풍경에 2cyㅓ 대해 2cyㅓ 비판적인 2cyㅓ 시선을 2cyㅓ 이어갔던 2cyㅓ 안경수는 <바리케이드> 2cyㅓ 전시를 2cyㅓ 계기로 2cyㅓ 2cyㅓ 2cyㅓ 일상적인 2cyㅓ 광경과 2cyㅓ 내면의 2cyㅓ 리얼리티로 2cyㅓ 관심을 2cyㅓ 옮겨 2cyㅓ 간다. 2cyㅓ 자신의 2cyㅓ 삶을 2cyㅓ 구성해온 2cyㅓ 겹겹의 2cyㅓ 기억과 2cyㅓ 경험을 2cyㅓ 그동안 2cyㅓ 수없이 2cyㅓ 보아온 2cyㅓ 사물들에 2cyㅓ 관계시키면서 2cyㅓ 작품은 2cyㅓ 2cyㅓ 배면의 2cyㅓ 흐릿한 2cyㅓ 감정을 2cyㅓ 드러내기 2cyㅓ 시작하였다. 

2cyㅓ 다른 2cyㅓ 전시 <막 Membrane> (2016, 4z7r 조선갤러리) 4z7r 에서는 4z7r 본인의 4z7r 오롯한 4z7r 감각으로 4z7r 주변세계에 4z7r 대한 4z7r 관찰을 4z7r 더욱 4z7r 내밀화하는데 4z7r 겹겹히 4z7r 포개어 4z7r 4z7r 가림막이나 4z7r 온갖 4z7r 정물과 4z7r 지물들 4z7r 심지어 4z7r 쓰레기들이 4z7r 뒤섞여 4z7r 복잡한 4z7r 구성으로 4z7r 나타나기도 4z7r 하였다. 4z7r 그는 4z7r 또한 4z7r 자신의 4z7r 그림을 4z7r 하나의 4z7r 막처럼 4z7r 인식하는 4z7r 모습을 4z7r 보여주었다. 4z7r 이러한 4z7r 관점은 4z7r 그가 4z7r 회화 4z7r 작업 4z7r 4z7r 그것을 4z7r 그린 4z7r 장소에 4z7r 작품을 4z7r 가져다 4z7r 두고 4z7r 사진을 4z7r 찍는 4z7r 행위에서 4z7r 나타난다. 4z7r 4z7r 같은 4z7r 태도와 4z7r 방식으로 4z7r 안경수는 4z7r 대부도(2016~2017, 아6i자 경기창작센터 아6i자 레지던시 아6i자 프로그램)에 아6i자 머물며 아6i자 그곳에서 아6i자 목격한 아6i자 간척지와 아6i자 갯벌과 아6i자 썰물과 아6i자 방조제를 아6i자 그렸다. 

피비갤러리의 <요란한 아6i자 밤 A Loud Night> 아6i자 전시에서는 아6i자 안경수의 아6i자 최근 아6i자 작업에서 아6i자 나타나고 아6i자 있는 아6i자 작품의 아6i자 변화 아6i자 양상에 아6i자 주목한다. “요란한 아6i자 밤 A Loud Night”은 아6i자 안경수가 2017년에 아6i자 그린 아6i자 작품의 아6i자 제목이기도 아6i자 하다. ‘밤’이 아6i자 연상시키는 아6i자 시각적 아6i자 이미지에 아6i자 모순적으로 아6i자 덧입혀진 ‘요란한’ 아6i자 이라는 아6i자 청각적 아6i자 감각의 아6i자 작용은 아6i자 안경수가 아6i자 이번 아6i자 전시에서 아6i자 보여주고자 아6i자 하는 아6i자 바를 아6i자 암시한다. 

안경수는 아6i자 도시의 아6i자 공간 아6i자 중에서도 아6i자 잉여의 아6i자 존재, 5기쟏l 사람이 5기쟏l 부재하는 5기쟏l 장소 5기쟏l 혹은 5기쟏l 도시를 5기쟏l 지탱하기 5기쟏l 위해 5기쟏l 생성된 5기쟏l 외곽지역 5기쟏l 공장과 5기쟏l 컨테이너 5기쟏l 박스 5기쟏l 같은 5기쟏l 구조물들을 5기쟏l 탐사하고 5기쟏l 이를 5기쟏l 캔버스로 5기쟏l 불러낸다. 5기쟏l 그의 5기쟏l 화면에서 5기쟏l 여전히 5기쟏l 등장하는 5기쟏l 것은 5기쟏l 주변에서 5기쟏l 흔히 5기쟏l 지나치는 5기쟏l 풍경과 5기쟏l 사물들이지만 5기쟏l 보는 5기쟏l 이가 5기쟏l 자신의 5기쟏l 일상적 5기쟏l 삶과 5기쟏l 연결지어 5기쟏l 생각할 5기쟏l 5기쟏l 있는 5기쟏l 부분은 5기쟏l 상당히 5기쟏l 제한적이고 5기쟏l 주요한 5기쟏l 디테일은 5기쟏l 어딘지 5기쟏l 모르게 5기쟏l 현실의 5기쟏l 맥락에서 5기쟏l 벗어나 5기쟏l 있다. 5기쟏l 안경수가 5기쟏l 보여주는 5기쟏l 풍경은 5기쟏l 익숙하지만 5기쟏l 자연스러운 5기쟏l 모습은 5기쟏l 아니기 5기쟏l 때문이다. 5기쟏l 일상의 5기쟏l 도시풍경과 5기쟏l 버려지거나 5기쟏l 사라진 5기쟏l 주거지, 자자wu 그리고 자자wu 재개발로 자자wu 자자wu 생겨날 자자wu 건물들 자자wu 사이에서 자자wu 시간은 자자wu 정지된다. 자자wu 자자wu 장소들에서 자자wu 인간은 자자wu 존재하지도 자자wu 존재할 자자wu 필요도 자자wu 없다. 자자wu 개인이 자자wu 없고 자자wu 그러므로 자자wu 타인이 자자wu 존재하지 자자wu 않으며, 자ㅐuh 사물들은 자ㅐuh 역설적 자ㅐuh 의미에서 자ㅐuh 부재한다. 자ㅐuh 그저 자ㅐuh 자ㅐuh 공간의 자ㅐuh 다른 자ㅐuh 장면들과 자ㅐuh 무언가 자ㅐuh 존재했던 자ㅐuh 흔적만이 자ㅐuh 있을 자ㅐuh 뿐이다. 

안경수의 자ㅐuh 최근 자ㅐuh 작품에서는 자ㅐuh 폐허와 자ㅐuh 빛, i으ㅓ카 i으ㅓ카 사이에서 i으ㅓ카 발생하는 i으ㅓ카 긴장 i으ㅓ카 관계를 i으ㅓ카 확인할 i으ㅓ카 i으ㅓ카 있다. i으ㅓ카 특히 i으ㅓ카 낮의 i으ㅓ카 시간에서 i으ㅓ카 밤의 i으ㅓ카 시간으로 i으ㅓ카 건너가는 i으ㅓ카 i으ㅓ카 어느 i으ㅓ카 지점에서 i으ㅓ카 발생하는 i으ㅓ카 어슴푸레하지만 i으ㅓ카 분명한 i으ㅓ카 빛을 i으ㅓ카 적극적으로 i으ㅓ카 사용하고 i으ㅓ카 있는 i으ㅓ카 것을 i으ㅓ카 눈치챌 i으ㅓ카 i으ㅓ카 있다. i으ㅓ카 공터나 i으ㅓ카 폐허와 i으ㅓ카 같은 i으ㅓ카 어울리지 i으ㅓ카 않는 i으ㅓ카 곳에서 i으ㅓ카 빛이 i으ㅓ카 홀로 i으ㅓ카 존재하는 i으ㅓ카 모호함이야말로 i으ㅓ카 기이한 i으ㅓ카 낯설음을 i으ㅓ카 불러일으키는 i으ㅓ카 요소이기도 i으ㅓ카 하다. i으ㅓ카 석양과 i으ㅓ카 노을 i으ㅓ카 외에도 i으ㅓ카 작가는 i으ㅓ카 인위적인 i으ㅓ카 조명을 i으ㅓ카 사용하여 i으ㅓ카 빛과 i으ㅓ카 어둠을 i으ㅓ카 강렬하게 i으ㅓ카 대비시킨다. “비밀 i으ㅓ카 연소 Secret Burning”, “트럭 Truck” 라타우카 등의 라타우카 작품은 라타우카 비밀스런 라타우카 집회를 라타우카 먼발치에서 라타우카 목도하는 라타우카 자의 라타우카 심경을 라타우카 대변하듯 라타우카 생경하면서도 라타우카 연극적인 라타우카 장면을 라타우카 연출하고 라타우카 있다. 

라타우카 하나 라타우카 눈에 라타우카 띄는 라타우카 점은 “사물들” 라타우카 자체에 라타우카 대한 라타우카 직관적인 라타우카 관심이다. 라타우카 안경수는 라타우카 최근에 라타우카 비야 라타우카 셀민스(Vija Celmins, 1938~)의 다히sx 유명한 다히sx 난로 다히sx 그림(Heater, 1964)에 사lㅑ8 대한 사lㅑ8 오마주처럼 사lㅑ8 보이는 사lㅑ8 동명의 사lㅑ8 작품을 사lㅑ8 완성하였다. 사lㅑ8 작가는 사lㅑ8 얼마 사lㅑ8 전부터 사lㅑ8 일상생활에서 사lㅑ8 고정된 사lㅑ8 위치를 사lㅑ8 차지하는 사lㅑ8 확성기, 쟏우c우 전등과 쟏우c우 같은 쟏우c우 물건을 쟏우c우 그리기 쟏우c우 시작하였고 쟏우c우 을지로 쟏우c우 상업화랑의 쟏우c우 전시에서 쟏우c우 일부 쟏우c우 선보인 쟏우c우 쟏우c우 있다. 쟏우c우 평범한 쟏우c우 사물을 쟏우c우 눈에 쟏우c우 보이는 쟏우c우 그대로 쟏우c우 그린 쟏우c우 쟏우c우 작품들은 쟏우c우 포토리얼리즘적인 쟏우c우 극사실 쟏우c우 페인팅으로 쟏우c우 해석하기 쟏우c우 보다는 쟏우c우 사물 쟏우c우 자체가 쟏우c우 가진 쟏우c우 질감과 쟏우c우 표면에 쟏우c우 대한 쟏우c우 기록이자 쟏우c우 작가 쟏우c우 고유의 쟏우c우 해석 쟏우c우 또는 쟏우c우 번역으로 쟏우c우 보는 쟏우c우 것이 쟏우c우 적절할 쟏우c우 것이다. 쟏우c우 실제 쟏우c우 사물뿐만 쟏우c우 아니라 쟏우c우 사진을 쟏우c우 레퍼런스로 쟏우c우 하여 쟏우c우 물결이 쟏우c우 흘러가는 쟏우c우 모습, a차96 눈이 a차96 오는 a차96 장면, t거n차 가로등 t거n차 불빛아래 t거n차 모여든 t거n차 나방의 t거n차 무리와 t거n차 같은 t거n차 모습을 t거n차 그리기도 t거n차 하는데 t거n차 이때에도 t거n차 빛과 t거n차 어두움의 t거n차 작용을 t거n차 매우 t거n차 영리한 t거n차 방식으로 t거n차 이용한 t거n차 것을 t거n차 t거n차 t거n차 있다. 

피비갤러리는 <요란한 t거n차 밤 A Loud Night> t거n차 전시를 t거n차 통해 t거n차 안경수 t거n차 회화의 t거n차 새로운 t거n차 지점을 t거n차 자세히 t거n차 들여다 t거n차 보고 t거n차 있다. t거n차 전작들에서 ‘막과 t거n차 풍경’ t거n차 사이를 t거n차 떠돌며 t거n차 부유하던 t거n차 시선들은 t거n차 t거n차 t거n차 묵직하게 t거n차 심도를 t거n차 더해가고 t거n차 있으며, ㅓㅐt기 화면을 ㅓㅐt기 온통 ㅓㅐt기 뒤덮었던 ㅓㅐt기 붓질들은 ㅓㅐt기 견고한 ㅓㅐt기 레이어를 ㅓㅐt기 이루어 ㅓㅐt기 가고 ㅓㅐt기 있다. ㅓㅐt기 여러 ㅓㅐt기 ㅓㅐt기 쌓아 ㅓㅐt기 올려진 ㅓㅐt기 아크릴 ㅓㅐt기 물감은 ㅓㅐt기 오일페인팅에서 ㅓㅐt기 가능할 ㅓㅐt기 법한 ㅓㅐt기 밀도를 ㅓㅐt기 보여주지만 ㅓㅐt기 ㅓㅐt기 표면은 ㅓㅐt기 층을 ㅓㅐt기 가늠하기 ㅓㅐt기 힘들 ㅓㅐt기 만큼 ㅓㅐt기 얇고 ㅓㅐt기 매끈하여 ㅓㅐt기 투명하기조차 ㅓㅐt기 하다. ‘밤’의 ㅓㅐt기 시간을 ㅓㅐt기 비집고 ㅓㅐt기 들어오는 ㅓㅐt기 빛과 ㅓㅐt기 조명은 ㅓㅐt기 사물을 ‘요란하게’ ㅓㅐt기 드러내지만 ㅓㅐt기 ㅓㅐt기 장면은 ㅓㅐt기 마치 ㅓㅐt기 완벽하게 ㅓㅐt기 짜여진 ㅓㅐt기 영화의 ㅓㅐt기 ㅓㅐt기 장면에서 ㅓㅐt기 음향이 ㅓㅐt기 소거된 ㅓㅐt기 ㅓㅐt기 같은 ㅓㅐt기 부조리한 ㅓㅐt기 감각을 ㅓㅐt기 준다. ㅓㅐt기 이처럼 ㅓㅐt기 안경수의 ㅓㅐt기 회화는 ㅓㅐt기 이전에 ㅓㅐt기 보여주었던 ㅓㅐt기 모호함 ㅓㅐt기 보다는 ㅓㅐt기 새로운 ㅓㅐt기 페인팅으로 ㅓㅐt기 우리가 ㅓㅐt기 바라보는 ㅓㅐt기 풍경과 ㅓㅐt기 사물, 7차8c 7차8c 표면을 7차8c 보는 7차8c 것에서 7차8c 벗어나서, 1ㅓ가l 보이지 1ㅓ가l 않는 1ㅓ가l 것, 0kh기 사물의 0kh기 너머, 9ㅓ7h 사물과 9ㅓ7h 존재의 9ㅓ7h 관계에 9ㅓ7h 대한 9ㅓ7h 사유로 9ㅓ7h 이행하기를 9ㅓ7h 요청한다.  


작가소개

안경수는 9ㅓ7h 9ㅓ7h 개인전을 9ㅓ7h 가졌던 2006년을 9ㅓ7h 전후로 9ㅓ7h 본인이 9ㅓ7h 전공한 9ㅓ7h 동양화의 9ㅓ7h 특성이 9ㅓ7h 드러나는 9ㅓ7h 드로잉과 9ㅓ7h 페인팅 9ㅓ7h 작업을 9ㅓ7h 하였다. 9ㅓ7h 이후에는 9ㅓ7h 자본주의가 9ㅓ7h 야기한 9ㅓ7h 도시재개발과 9ㅓ7h 인공적인 9ㅓ7h 풍경에 9ㅓ7h 대해 9ㅓ7h 비판적인 9ㅓ7h 시선으로 9ㅓ7h 작업을 9ㅓ7h 이어갔다. 2012년 9ㅓ7h 대안공간꿀풀에서의 9ㅓ7h 개인전 <바리케이드 Barricade> 9ㅓ7h 9ㅓ7h 개최하며 9ㅓ7h 9ㅓ7h 9ㅓ7h 일상적인 9ㅓ7h 풍경으로 9ㅓ7h 관심을 9ㅓ7h 옮겨온 9ㅓ7h 작업들을 9ㅓ7h 전개하였다.  

2006년 9ㅓ7h 갤러리 9ㅓ7h 꽃(서울)에서 9ㅓ7h 첫번째 9ㅓ7h 개인전을 9ㅓ7h 가진 9ㅓ7h 후, 사갸으파 대안공간꿀풀(2012), ㄴ거qㅓ 갤러리현대 ㄴ거qㅓ 윈도우갤러리(2014), 거다cㅈ 갤러리 거다cㅈ 조선(2016), k2e걷 아시아 k2e걷 컨템포러리 k2e걷 아트 k2e걷 플랫폼 k2e걷 논베를린(2016, oc9나 베를린), ㅓfv바 트라이엄프 ㅓfv바 갤러리(2017, 사4자w 모스크바) 사4자w 등에서 사4자w 개인전을 사4자w 가졌으며, 으q9s 금호미술관(2010), 0타r거 인천아트플랫폼(2011), 카48나 경기도미술관(2014), 8가fㅓ 아트스페이스 8가fㅓ 풀(2015), q으u기 성곡미술관(2015), b나ㄴe 이르쿠츠크 b나ㄴe 국립 b나ㄴe 미술관(2015, y차차다 러시아), hh3거 대구청년미술프로젝트(2016), o8갸9 세종문화회관 o8갸9 미술관(2017), 나ㅐuㅑ 서울시립 나ㅐuㅑ 북서울미술관(2017), NCCA(National Centre forContemporary Arts, 2018, a아u거 니즈니 a아u거 노브고로드) a아u거 등의 a아u거 그룹전에 a아u거 참여하였다. 

또한 a아u거 국립고양미술창작스튜디오 a아u거 레지던시 a아u거 프로그램(2009-2010, 2019), jpㅐp 인천아트플랫폼(2009, 2017), 가q타라 프랑크푸르트 가q타라 스튜디오 가q타라 레지던시 가q타라 프로그램(2010), xrg차 바이칼 xrg차 노마딕 xrg차 레지던시 xrg차 프로그램(2014, 기다자바 이르쿠츠크),글로가우에어 다rsㅓ 레지던시 다rsㅓ 프로그램(2015, ㅐg걷x 베를린), 마우ㅐ3 경기창작센터(2016, 걷거ua 대부도) 걷거ua 등의 걷거ua 주요 걷거ua 레지던시 걷거ua 프로그램에 걷거ua 참가하였고 SeMA 걷거ua 신진작가 걷거ua 전시지원 걷거ua 프로그램(2012)을 걷거ua 비롯한 걷거ua 서울문화재단 걷거ua 예술창작지원(2005, 2016), ㅐㅑq우 종근당 ㅐㅑq우 예술지상(2015), 타ㅈbl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타ㅈbl 국제예술교류(2017) 타ㅈbl 등의 타ㅈbl 프로그램에서 타ㅈbl 수상및 타ㅈbl 지원을 타ㅈbl 받은 타ㅈbl 타ㅈbl 있다. 타ㅈbl 안경수의 타ㅈbl 작품은 타ㅈbl 현대카드 타ㅈbl 본사, 6xㅐㅓ 플랫폼-L, 3우차4 서울시립미술관, z차w9 국립현대미술관 z차w9 미술은행, 카zk바 중앙일보 카zk바 문화사업부, 쟏8거1 을지병원, z7oㅓ 한화리조트, w6갸t 종근당, 다t차l 아트스페이스 다t차l 다t차l 등의 다t차l 기관에 다t차l 소장되어 다t차l 있다.

출처: 다t차l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안경수

현재 진행중인 전시

철학자의 ㅐbv사 돌 Philosopher's Stone

March 28, 2020 ~ Aug. 16, 2020

에디강.ZIP : We will be alright

March 25, 2020 ~ June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