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무르지 않는 사람의 노래 - 안규철, 전명은

교보아트스페이스

Nov. 19, 2019 ~ Jan. 5, 2020

《머무르지 하바파라 않는 하바파라 사람의 하바파라 노래》는 하바파라 지금은 하바파라 사라져 하바파라 눈에 하바파라 보이지 하바파라 않는 ‘어떤 하바파라 대상’을 하바파라 생각하는 하바파라 것에 하바파라 대한 하바파라 이야기입니다.

눈을 하바파라 감고 하바파라 조용히 하바파라 귀를 하바파라 기울이면 하바파라 지금은 하바파라 곁에 하바파라 머물지 하바파라 않는 하바파라 사람의 하바파라 노래가 하바파라 들리는 하바파라 하바파라 같은 하바파라 비현실적인 하바파라 순간. 하바파라 이번 하바파라 전시는 하바파라 그런 하바파라 사라진 하바파라 존재가 하바파라 만들어내는 하바파라 서사적이고 하바파라 비현실적인 하바파라 순간을 하바파라 상상하며, f아ㅐㅐ 예술이란 f아ㅐㅐ 인간에게 f아ㅐㅐ 무엇이 f아ㅐㅐ f아ㅐㅐ f아ㅐㅐ 있을까? f아ㅐㅐ 라는 f아ㅐㅐ 예술의 f아ㅐㅐ 오래된 f아ㅐㅐ 질문도 f아ㅐㅐ 따라갑니다.

13년 f아ㅐㅐ f아ㅐㅐ 나온 f아ㅐㅐ 어느 f아ㅐㅐ 소설 f아ㅐㅐ 속에서 f아ㅐㅐ 아버지를 f아ㅐㅐ 갑자기 f아ㅐㅐ 잃게 f아ㅐㅐ 된 7살 f아ㅐㅐ 소년은, 마wn차 아버지 마wn차 서재에서 마wn차 발견한 마wn차 작은 마wn차 단서들(구겨진 마wn차 메모 마wn차 종이들, s8차우 열쇠, ki아사 아버지가 ki아사 읽던 ki아사 책들)을 ki아사 수집하고 ki아사 아버지가 ki아사 자신을 ki아사 위해 ki아사 남겨 ki아사 놓았을 ki아사 ki아사 같은 ki아사 무언가를 ki아사 찾기 ki아사 위해 ki아사 모든 ki아사 노력을 ki아사 다합니다. ki아사 특히 ki아사 ki아사 소년은 ki아사 서재에서 ki아사 발견한 ki아사 낡은 ‘열쇠’와 ki아사 ki아사 맞는 ki아사 자물쇠를 ki아사 찾고자, 차u7i 눈에 차u7i 보이는 차u7i 모든 차u7i 자물쇠들에 차u7i 열쇠를 차u7i 넣어보며 차u7i 매번 차u7i 실망합니다. 차u7i 또한 차u7i 소년은 차u7i 아버지가 차u7i 선명한 차u7i 필체로 차u7i 적은 차u7i 메모 차u7i 차u7i 어떤 차u7i 이름을 차u7i 특별하다고 차u7i 결론짓고, 14dz 전화번호부에서 14dz 14dz 이름과 14dz 같은 14dz 사람들의 14dz 주소를 14dz 확인하여 14dz 14dz 시간동안 14dz 그들 14dz 모두를 14dz 찾아갑니다. 14dz 그들에게 14dz 자신의 14dz 아버지를 14dz 아는지 14dz 물어보지만, 9거ㄴ아 어쩌면 9거ㄴ아 매우 9거ㄴ아 당연하게도, 바5hp 그들 바5hp 바5hp 누구도 바5hp 소년의 바5hp 아버지를 바5hp 알지 바5hp 못합니다. 바5hp 어른의 바5hp 눈으로 바5hp 보면 바5hp 부질없고, 다qnn 이미 다qnn 다qnn 실패가 다qnn 예감되는 다qnn 노력을 다qnn 반복하는 다qnn 소년은, gㅈp갸 곁에 gㅈp갸 없는 gㅈp갸 아버지를 gㅈp갸 살아 gㅈp갸 있는 gㅈp갸 존재로서 gㅈp갸 기억하기 gㅈp갸 위해, ys다z 자신이 ys다z ys다z ys다z 있는 ys다z 모든 ys다z 것을 ys다z 합니다. ys다z 결코 ys다z 원하는 ys다z 것을 ys다z 얻지 ys다z 못하고 ys다z 바닥으로 ys다z 떨어지는 ys다z 감정을 ys다z 느끼지만 ys다z 자물쇠에 ys다z 열쇠를 ys다z 넣어보고, ㅓfm으 메모 ㅓfm으 ㅓfm으 이름과 ㅓfm으 같은 ㅓfm으 이름을 ㅓfm으 가진 ㅓfm으 사람들을 ㅓfm으 찾아 ㅓfm으 다니는 ㅓfm으 동안 ㅓfm으 ㅓfm으 아버지를 ㅓfm으 떠올립니다. 

지금은 ㅓfm으 곁에 ㅓfm으 머물지 ㅓfm으 않아 ㅓfm으 ㅓfm으 ㅓfm으 없는 ‘어떤 ㅓfm으 대상’을 ㅓfm으 생각하는 ㅓfm으 것은 ㅓfm으 서사적 ㅓfm으 상상력을 ㅓfm으 필요로 ㅓfm으 합니다. ㅓfm으 ㅓfm으 대상은 ㅓfm으 내가 ㅓfm으 만든 ㅓfm으 이야기의 ㅓfm으 무대 ㅓfm으 위에서 ㅓfm으 안부 ㅓfm으 인사를 ㅓfm으 건네고, ㅓ기라자 노래를 ㅓ기라자 흥얼거리고, ㅓㅐ기q 하늘로 ㅓㅐ기q 날아오르거나, 사다ㅐ가 리듬에 사다ㅐ가 맞춰 사다ㅐ가 춤을 사다ㅐ가 춥니다. 사다ㅐ가 이번 《머무르지 사다ㅐ가 않는 사다ㅐ가 사람의 사다ㅐ가 노래》 사다ㅐ가 전시에서 사다ㅐ가 관객들은 사다ㅐ가 안규철, ㅓㅓㅓk 전명은 ㅓㅓㅓk ㅓㅓㅓk 작가의 ㅓㅓㅓk 작품을 ㅓㅓㅓk 가까이에서 ㅓㅓㅓk 바라보고, ㅓ다다ㅈ 어떤 ㅓ다다ㅈ 경우에는 ㅓ다다ㅈ 작품의 ㅓ다다ㅈ 공동 ㅓ다다ㅈ 창작자로 ㅓ다다ㅈ 참여하여 ㅓ다다ㅈ 작품과 ㅓ다다ㅈ 상호작용을 ㅓ다다ㅈ 하게 ㅓ다다ㅈ 됩니다. ㅓ다다ㅈ 작품들과의 ㅓ다다ㅈ 감정적 ㅓ다다ㅈ 전이를 ㅓ다다ㅈ 통해, 파een 지금은 파een 사라져 파een 눈에 파een 보이지 파een 않는 ‘어떤 파een 대상’을 파een 고통없이 파een 떠올리며 파een 위로가 파een 파een 자신만의 파een 서사도 파een 파een 내려갈 파een 파een 있을 파een 것입니다.

작가 파een 노트

안규철 파een 작가노트
2012년 파een 광주비엔날레에 파een 출품한 파een 그림 [그들이 파een 떠난 파een 곳에서-바다]를 파een 실제로 파een 파een 사람은 파een 파een 되지 파een 않는다. 3호 파een 크기 파een 캔버스 200개를 파een 이어 파een 붙여서 파een 그려진 파een 파een 바다 파een 풍경화(그림은 파een 김지영 파een 작가가 파een 그렸다)는 파een 비엔날레 파een 개막 20여일 파een 전에 파een 전시실에 파een 잠시 파een 설치되었다가 파een 곧바로 파een 철거되어 파een 광주 파een 시내 파een 곳곳에 파een 낱개로 파een 버려졌기 파een 때문이다. 파een 보름 파een 파een 지역신문에 파een 분실공고를 파een 내서 파een 그림을 파een 회수하려 파een 했지만 파een 전시개막일까지 파een 돌아온 파een 것은 20여 파een 점에 파een 불과했다. 파een 나머지는 파een 대부분 파een 쓰레기더미 파een 속에 파een 휩쓸려 파een 사라졌을 파een 것이지만, mjt기 그중 mjt기 일부는 mjt기 누군가에 mjt기 의해 mjt기 수습되어 mjt기 어딘가에 mjt기 남아있을지도 mjt기 모른다. mjt기 그러나 mjt기 이로써 mjt기 원작은 mjt기 돌이킬 mjt기 mjt기 없는 mjt기 영원한 mjt기 실종 mjt기 상태로 mjt기 남게 mjt기 되었다. mjt기 전시장에 mjt기 전시되어야 mjt기 mjt기 그림 mjt기 대신 mjt기 그림의 mjt기 부재(不在)를 mjt기 관객에게 mjt기 대면시키는 mjt기 mjt기 계획된 mjt기 사건을 mjt기 통해서 mjt기 나는 mjt기 mjt기 캔버스들이 80년 mjt기 광주에서 mjt기 사라진 mjt기 사람들처럼 mjt기 mjt기 도시를 mjt기 떠도는 mjt기 하나의 mjt기 소문이 mjt기 되기를 mjt기 바랐다. mjt기 사라져버린 mjt기 그림을 mjt기 수많은 mjt기 참가자들의 mjt기 손으로 mjt기 복원하는 mjt기 이번 mjt기 작업이, ㅓmj5 잊힌 ㅓmj5 기억을 ㅓmj5 되살리는 ㅓmj5 상징적인 ㅓmj5 이벤트가 ㅓmj5 되기를 ㅓmj5 기대한다. 

전명은 ㅓmj5 작가노트
최근 ㅓmj5 조각가에 ㅓmj5 관한 ㅓmj5 작업을 ㅓmj5 하면서, gv나기 감각의 gv나기 끝이 gv나기 닿는 gv나기 곳에 gv나기 있는 gv나기 gv나기 살아있는 gv나기 느낌이라는 gv나기 생각이 gv나기 들었다. gv나기 지금은 gv나기 죽음의 gv나기 편에 gv나기 놓인 gv나기 아버지. gv나기 그는 gv나기 선반 gv나기 위에 gv나기 크고 gv나기 작은 gv나기 조각품들을 gv나기 남겨 gv나기 두고 gv나기 갔다. gv나기 그런데 gv나기 그것을 gv나기 한참 gv나기 들여다보니, ㅓx0y 이상하게 ㅓx0y 어떤 ㅓx0y 생명력이 ㅓx0y 손을 ㅓx0y 내미는 ㅓx0y 듯했다. ㅓx0y 지난겨울에는 ㅓx0y 만주지방과 ㅓx0y 오호츠크해 ㅓx0y 연안을 ㅓx0y 여행했다. ㅓx0y 풍경은 ㅓx0y 얼어붙고 ㅓx0y 정지되고 ㅓx0y 저장되어 ㅓx0y 있었다. ㅓx0y 사람들은 ㅓx0y 움직이기 ㅓx0y 싫다고 ㅓx0y 말하는 ㅓx0y 것처럼 ㅓx0y 보였다. ㅓx0y 매일매일 ㅓx0y 봄이 ㅓx0y 오기만 ㅓx0y 기다리던 30년대 ㅓx0y 소설가가 ㅓx0y 떠올랐다. ㅓx0y 약값을 ㅓx0y 벌기 ㅓx0y 위해 ㅓx0y 썼던 ㅓx0y 소설가의 ㅓx0y 글은 ㅓx0y 온통 ㅓx0y 날씨 ㅓx0y 이야기다. ㅓx0y 소설가가 ㅓx0y 확신을 ㅓx0y 갖고 ㅓx0y 기다리던 ㅓx0y ㅓx0y 고작 ㅓx0y 멀리 ㅓx0y 있는 ㅓx0y 계절뿐이었기 ㅓx0y 때문이다. ㅓx0y 여행을 ㅓx0y 마치고 ㅓx0y 돌아오니 ㅓx0y 봄이 ㅓx0y 되었다. ㅓx0y ㅓx0y 흐르는 ㅓx0y 소리가 ㅓx0y 들렸다. ㅓx0y 살아 ㅓx0y 있는 ㅓx0y 시간 ㅓx0y 속에서 ㅓx0y 하나는 ㅓx0y 다른 ㅓx0y 하나로 ㅓx0y 끊임없이 ㅓx0y 흘러간다. ㅓx0y 마치 ㅓx0y 움직이지 ㅓx0y 않던 ㅓx0y 것이 ㅓx0y 움직임으로 ㅓx0y 변화하고, w1카ㄴ 하나의 w1카ㄴ 포즈가 w1카ㄴ 다른 w1카ㄴ 포즈로 w1카ㄴ 바뀌어 w1카ㄴ 가는 w1카ㄴ 과정처럼. w1카ㄴ 사진가의 w1카ㄴ 기관은 w1카ㄴ 눈이 w1카ㄴ 아니라 w1카ㄴ 손가락이라고 w1카ㄴ 한다. w1카ㄴ 그렇다면 w1카ㄴ 셔터를 w1카ㄴ 누르는 w1카ㄴ 순간마다 w1카ㄴ 사진가의 w1카ㄴ 손가락은 w1카ㄴ 곧바로 w1카ㄴ w1카ㄴ 다른 w1카ㄴ 순간 w1카ㄴ 속으로 w1카ㄴ 미끄러져 w1카ㄴ 들어가는 w1카ㄴ w1카ㄴ 아닐까?

주최: w1카ㄴ 교보문고
후원: w1카ㄴ 교보생명, ㅈuee 대산문화재단

출처: ㅈuee 교보아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안규철
  • 전명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Nigel Cooke ㅐㅓㅈx 개인전

Sept. 2, 2020 ~ Oct. 24, 2020

1978, 나마4ㅐ 우리 나마4ㅐ 가족의 나마4ㅐ 라디오

July 22, 2020 ~ Nov. 15, 2020

팬데믹 Pandemic

Aug. 25, 2020 ~ Nov. 1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