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예술가

오픈스페이스배

2018년 4월 6일 ~ 2018년 5월 8일

서문

계절의 mㅐ쟏ㅓ 시작을 mㅐ쟏ㅓ 알리듯 mㅐ쟏ㅓ 봄의 mㅐ쟏ㅓ 생기와 mㅐ쟏ㅓ 함께 mㅐ쟏ㅓ 청년 mㅐ쟏ㅓ 작가들의 mㅐ쟏ㅓ 사회와 mㅐ쟏ㅓ mㅐ쟏ㅓ 호흡 mㅐ쟏ㅓ 하는 mㅐ쟏ㅓ 전시이다. mㅐ쟏ㅓ 급변하는 mㅐ쟏ㅓ 세상의 mㅐ쟏ㅓ mㅐ쟏ㅓ 가운데 mㅐ쟏ㅓ 그들의 mㅐ쟏ㅓ 좌표는 mㅐ쟏ㅓ 어디에 mㅐ쟏ㅓ 위치하고 mㅐ쟏ㅓ 있는가! mㅐ쟏ㅓ 혼돈스럽고 mㅐ쟏ㅓ 불안정한 mㅐ쟏ㅓ mㅐ쟏ㅓ 앞에 mㅐ쟏ㅓ 청년이라는 mㅐ쟏ㅓ 이름으로 mㅐ쟏ㅓ 예술가로서의 mㅐ쟏ㅓ 삶에 mㅐ쟏ㅓ 대한 mㅐ쟏ㅓ 물음 mㅐ쟏ㅓ 도한 mㅐ쟏ㅓ 선명해 mㅐ쟏ㅓ 보이지 mㅐ쟏ㅓ 않는다. mㅐ쟏ㅓ 조현수, exj6 박상환, 5ㅐwq 강하경, eh거나 류예준 4명의 eh거나 청년작가는 eh거나 예술가라는 eh거나 삶을 eh거나 eh거나 들어선 eh거나 어쩌면 eh거나 불가능할 eh거나 지도 eh거나 모르는 eh거나 예술가라는 eh거나 이름에 eh거나 잠깐 eh거나 승차한 eh거나 것일 eh거나 수도 eh거나 있다. eh거나 그렇치만 eh거나 이들의 eh거나 목소리에 eh거나 eh거나 기우려야 eh거나 하고 eh거나 그들이 eh거나 목청껏 eh거나 말할 eh거나 eh거나 있는 eh거나 장을 eh거나 마련해주고자 eh거나 한다. eh거나 비단 4명의 eh거나 작가가 eh거나 선택 eh거나 혹은 eh거나 준비된 eh거나 입장은 eh거나 아니지만 eh거나 그들의 eh거나 목소리에 eh거나 또래들이 eh거나 같이 eh거나 합승하기를 eh거나 기대한다.

조현수는 eh거나 시간과 eh거나 함께 eh거나 종이의 eh거나 색이 eh거나 부식이 eh거나 되는 eh거나 과정을 eh거나 통한 eh거나 물질성을 eh거나 동양화법으로 eh거나 표현한다. eh거나 eh거나 숲의 eh거나 중첩 eh거나 속에서 eh거나 혼돈과 eh거나 평온함이 eh거나 혼재되어있는 eh거나 욕구를 eh거나 곶곶한 eh거나 대나무를 eh거나 빌어 eh거나 말한다.  eh거나 박상환은 eh거나 대인관계에 eh거나 대한 eh거나 결핍을 eh거나 자신을 eh거나 무채색으로부터 eh거나 보호하고, j0사ㅐ 실행적 j0사ㅐ 리얼리즘을 j0사ㅐ 통해 j0사ㅐ 현대인들의 j0사ㅐ 사회적 j0사ㅐ 부조리나 j0사ㅐ 비판을 j0사ㅐ 일깨우고자 j0사ㅐ 한다. j0사ㅐ 강하경과 j0사ㅐ 류예준은 j0사ㅐ 자신의 j0사ㅐ 유년 j0사ㅐ 시절의 j0사ㅐ 스쳐지나 j0사ㅐ 가는 j0사ㅐ 시간과 j0사ㅐ 기억을 j0사ㅐ 일지로 j0사ㅐ 남기는 j0사ㅐ 작업을 j0사ㅐ 전시장 j0사ㅐ 벽면에 j0사ㅐ 가득 j0사ㅐ 메워져 j0사ㅐ 있으며 j0사ㅐ 현실세계에 j0사ㅐ 있을 j0사ㅐ 법한 j0사ㅐ 상황들을 j0사ㅐ 나와 j0사ㅐ 제3자들에게 j0사ㅐ 조금이라도 j0사ㅐ 위안과 j0사ㅐ 휴식을 j0사ㅐ 느끼게 j0사ㅐ 해준다. j0사ㅐ 이번 j0사ㅐ 전시는 j0사ㅐ 청년작가들의 j0사ㅐ 이야기를 j0사ㅐ 바탕으로 j0사ㅐ 개인의 j0사ㅐ 성향과 j0사ㅐ 경험을 j0사ㅐ 통해 j0사ㅐ 급변하는 j0사ㅐ 현대사회의 j0사ㅐ 도태되는 j0사ㅐ 모습을 j0사ㅐ 꼬집어 j0사ㅐ j0사ㅐ j0사ㅐ 있는 j0사ㅐ 시간임은 j0사ㅐ 틀림없고, kc사a kc사a 현상의 kc사a 변동을 kc사a 넘나드는 kc사a 작가들의 kc사a 목소리를 kc사a 엿볼 kc사a kc사a 있는 kc사a kc사a kc사a 것이다. kc사a 또래 kc사a 작가들의 kc사a 즐거운 kc사a 동행을 kc사a 기대하며 kc사a 많은 kc사a 관심과 kc사a 참여가 kc사a 있기를. / 큐레이터 kc사a 김문선


작가노트

강하경의 kc사a 작업을 kc사a 볼때 kc사a 주로 kc사a 인물을 kc사a 대상으로 kc사a 기억,시간 uiㅈj 특정순간(자신의이야기)바탕 uiㅈj 으로<잔상>,<일지록>작업에서 xㅓㄴx 보여주고 xㅓㄴx 있다.강하경은 xㅓㄴx 기억이란,단지 우rㅓp 특정 우rㅓp 순간의 우rㅓp 우rㅓp 우rㅓp 아니라 우rㅓp 우리 우rㅓp 우rㅓp 생각이 우rㅓp 섞여 우rㅓp 움직이고, 아ㅓye 이것이 아ㅓye 기록으로 아ㅓye 서의 아ㅓye 작업들이 아ㅓye 때론 아ㅓye 유희가 아ㅓye 되기도한다.강하경은 아ㅓye 유년시절 아ㅓye 아ㅓye 서예를 아ㅓye 하시던 아ㅓye 아버지 아ㅓye 밑에 아ㅓye 자라 아ㅓye 면서 아ㅓye 자연스럽 아ㅓye 아ㅓye 먹과 아ㅓye 종이를 아ㅓye 이용하여 아ㅓye 인물을 아ㅓye 드로잉하는 아ㅓye 작업을 아ㅓye 진행하였다. 아ㅓye 강하경 아ㅓye 에게 아ㅓye 먹드로잉은 아ㅓye 시각적 아ㅓye 재현으로 아ㅓye 부터 아ㅓye 자유로움을 아ㅓye 갖게 아ㅓye 해주 아ㅓye 었고,작품제작 l걷9c 에서도 l걷9c 드로잉 l걷9c 특유 l걷9c l걷9c 자유로움 l걷9c l걷9c 적극 l걷9c 이용하여  l걷9c 표현 l걷9c 하였다.작가의 l걷9c 기억이란 l걷9c 단지 l걷9c 특정 l걷9c 순간 l걷9c l걷9c l걷9c l걷9c 아니라 l걷9c 이후 l걷9c l걷9c 어떤 l걷9c 시점 l걷9c l걷9c 우리 l걷9c l걷9c 판단 l걷9c l걷9c 섞여 l걷9c 움직이고 l걷9c 살아있는 l걷9c l걷9c 이라고 l걷9c 작가는 l걷9c 말한다. l걷9c 특히 l걷9c 강하경 l걷9c 의작업에서 l걷9c 보면 l걷9c 사람들의 l걷9c 얼굴 l걷9c l걷9c l걷9c 모습을 l걷9c 먹으로 l걷9c l걷9c 듯이 l걷9c 그린 l걷9c 작가 l걷9c l걷9c 그림 l걷9c l걷9c 흥미 l걷9c 롭게 l걷9c l걷9c 앤디워홀 l걷9c l걷9c 반복 l걷9c l걷9c 이미지 l걷9c l걷9c 같은 l걷9c 인상을 l걷9c 보여 l걷9c 주고 l걷9c 있다.

류예준 l걷9c 작가 l걷9c 의<부유하는섬>,<dally in bed>영상, 하ㅐ기ㅓ 설치 하ㅐ기ㅓ 작품이 하ㅐ기ㅓ 전시장 하ㅐ기ㅓ 하ㅐ기ㅓ 가운데 하ㅐ기ㅓ 하ㅐ기ㅓ 메워져 하ㅐ기ㅓ 있다.류예준은 하ㅐ기ㅓ 현실 하ㅐ기ㅓ 세계 하ㅐ기ㅓ 하ㅐ기ㅓ 있을 하ㅐ기ㅓ 법한 하ㅐ기ㅓ 상황들 하ㅐ기ㅓ 하ㅐ기ㅓ 헤테로토피아를 하ㅐ기ㅓ 비롯해 하ㅐ기ㅓ 자신과 하ㅐ기ㅓ 제3자들에게 하ㅐ기ㅓ 조금 하ㅐ기ㅓ 이라 하ㅐ기ㅓ 하ㅐ기ㅓ 위안 하ㅐ기ㅓ 하ㅐ기ㅓ 휴식을 하ㅐ기ㅓ 느낄 하ㅐ기ㅓ 하ㅐ기ㅓ 있게 하ㅐ기ㅓ 해준다. 하ㅐ기ㅓ 그녀의 하ㅐ기ㅓ 작업은 하ㅐ기ㅓ 일상 하ㅐ기ㅓ 삶에 하ㅐ기ㅓ 있어서 하ㅐ기ㅓ 영원히 하ㅐ기ㅓ 하ㅐ기ㅓ 어날 하ㅐ기ㅓ 하ㅐ기ㅓ 없는 하ㅐ기ㅓ 굴레속 하ㅐ기ㅓ 에서 하ㅐ기ㅓ 꿩이 하ㅐ기ㅓ 머리 하ㅐ기ㅓ 하ㅐ기ㅓ 풀에 하ㅐ기ㅓ 감추 하ㅐ기ㅓ 듯, yㅐfj 일상으로 yㅐfj yㅐfj 터의 yㅐfj 도피는 yㅐfj 언제나 yㅐfj 불완전 yㅐfj 하다. yㅐfj 그녀의 yㅐfj 작업은 yㅐfj 비현실과 yㅐfj 현실 yㅐfj yㅐfj 경계를 yㅐfj 넘나들며 yㅐfj 환상적 yㅐfj 이미지들 yㅐfj yㅐfj 마주하 yㅐfj yㅐfj 된다. yㅐfj 잠시나마 yㅐfj 답답한 yㅐfj 현실을 yㅐfj 잊고 yㅐfj 성별을 yㅐfj yㅐfj yㅐfj 없는 yㅐfj 인체에 yㅐfj 자신을 yㅐfj 대입하면서 yㅐfj 현대 yㅐfj 사회인 yㅐfj yㅐfj yㅐfj 부조리를 yㅐfj 꼬집어 yㅐfj yㅐfj yㅐfj 있는 yㅐfj 시간이다.

조현수 yㅐfj 의<竹林 #1>와<竹林 #2><竹林 #3>라는 yㅐfj 평면 yㅐfj 작업과 yㅐfj 박상환 yㅐfj 의<the same crowd>,<social disability>라는 나아아ㅓ 설치,영상을 t기q히 통해 t기q히 청년 t기q히 작가들 t기q히 t기q히 각기 t기q히 다양한 t기q히 스토리를 t기q히 보여주고 t기q히 있다.박상환은 t기q히 대인관계에 t기q히 대한 t기q히 결핍들을 t기q히 본인 t기q히 자신을 t기q히 무채색(흰색,블랙)으로 다4ff 부터 다4ff 보호하였고, inㅓi 실행적 inㅓi 리얼리즘에 inㅓi 대해 inㅓi 현대인들의 inㅓi 사회적 inㅓi 부조리나 inㅓi 비판을 inㅓi 일깨우고자 inㅓi 하였다. inㅓi 조현수는 <竹林 #1>와<竹林 #2><竹林 #3>를 inㅓi 통해 inㅓi 매체 inㅓi 연구와 inㅓi 물성,에 z가a바 대해 z가a바 표현하고자 z가a바 하였다. z가a바 작가는 z가a바 작업의 z가a바 과정을 z가a바 중요시 z가a바 여긴 z가a바 다고 z가a바 한다.이유는 z가a바 z가a바 다양한 z가a바 재료로 z가a바 금속으로 z가a바 작업하던 z가a바 도중 z가a바 시간과 z가a바 날씨 z가a바 계절 z가a바 z가a바 여러 z가a바 가지 z가a바 요소로 z가a바 인해 z가a바 자연적으로 z가a바 색이 z가a바 바래지고 z가a바 표면이 z가a바 부식 z가a바 되면서 z가a바 변화하는 z가a바 과정을 z가a바 통해 z가a바 사군자<인간>의 z가a바 삶을 z가a바 재해석 z가a바 z가a바 주고 z가a바 있다.


출처 : z가a바 오픈스페이스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류예준
  • 강하경
  • 조현수
  • 박상환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로; 5pㅈw 공존 Us, Coexisting

2018년 4월 16일 ~ 2018년 6월 15일

SPECTRUM OBJECT

2018년 4월 13일 ~ 2018년 5월 26일

각백刻伯이 ㅓㅈyv 그리다

2018년 4월 13일 ~ 2018년 6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