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예술가

오픈스페이스배

2018년 4월 6일 ~ 2018년 5월 8일

서문

계절의 upyl 시작을 upyl 알리듯 upyl 봄의 upyl 생기와 upyl 함께 upyl 청년 upyl 작가들의 upyl 사회와 upyl upyl 호흡 upyl 하는 upyl 전시이다. upyl 급변하는 upyl 세상의 upyl upyl 가운데 upyl 그들의 upyl 좌표는 upyl 어디에 upyl 위치하고 upyl 있는가! upyl 혼돈스럽고 upyl 불안정한 upyl upyl 앞에 upyl 청년이라는 upyl 이름으로 upyl 예술가로서의 upyl 삶에 upyl 대한 upyl 물음 upyl 도한 upyl 선명해 upyl 보이지 upyl 않는다. upyl 조현수, 사zui 박상환, ㅓ3ㄴ으 강하경, 파ㅑz으 류예준 4명의 파ㅑz으 청년작가는 파ㅑz으 예술가라는 파ㅑz으 삶을 파ㅑz으 파ㅑz으 들어선 파ㅑz으 어쩌면 파ㅑz으 불가능할 파ㅑz으 지도 파ㅑz으 모르는 파ㅑz으 예술가라는 파ㅑz으 이름에 파ㅑz으 잠깐 파ㅑz으 승차한 파ㅑz으 것일 파ㅑz으 수도 파ㅑz으 있다. 파ㅑz으 그렇치만 파ㅑz으 이들의 파ㅑz으 목소리에 파ㅑz으 파ㅑz으 기우려야 파ㅑz으 하고 파ㅑz으 그들이 파ㅑz으 목청껏 파ㅑz으 말할 파ㅑz으 파ㅑz으 있는 파ㅑz으 장을 파ㅑz으 마련해주고자 파ㅑz으 한다. 파ㅑz으 비단 4명의 파ㅑz으 작가가 파ㅑz으 선택 파ㅑz으 혹은 파ㅑz으 준비된 파ㅑz으 입장은 파ㅑz으 아니지만 파ㅑz으 그들의 파ㅑz으 목소리에 파ㅑz으 또래들이 파ㅑz으 같이 파ㅑz으 합승하기를 파ㅑz으 기대한다.

조현수는 파ㅑz으 시간과 파ㅑz으 함께 파ㅑz으 종이의 파ㅑz으 색이 파ㅑz으 부식이 파ㅑz으 되는 파ㅑz으 과정을 파ㅑz으 통한 파ㅑz으 물질성을 파ㅑz으 동양화법으로 파ㅑz으 표현한다. 파ㅑz으 파ㅑz으 숲의 파ㅑz으 중첩 파ㅑz으 속에서 파ㅑz으 혼돈과 파ㅑz으 평온함이 파ㅑz으 혼재되어있는 파ㅑz으 욕구를 파ㅑz으 곶곶한 파ㅑz으 대나무를 파ㅑz으 빌어 파ㅑz으 말한다.  파ㅑz으 박상환은 파ㅑz으 대인관계에 파ㅑz으 대한 파ㅑz으 결핍을 파ㅑz으 자신을 파ㅑz으 무채색으로부터 파ㅑz으 보호하고, 6ㅐ쟏c 실행적 6ㅐ쟏c 리얼리즘을 6ㅐ쟏c 통해 6ㅐ쟏c 현대인들의 6ㅐ쟏c 사회적 6ㅐ쟏c 부조리나 6ㅐ쟏c 비판을 6ㅐ쟏c 일깨우고자 6ㅐ쟏c 한다. 6ㅐ쟏c 강하경과 6ㅐ쟏c 류예준은 6ㅐ쟏c 자신의 6ㅐ쟏c 유년 6ㅐ쟏c 시절의 6ㅐ쟏c 스쳐지나 6ㅐ쟏c 가는 6ㅐ쟏c 시간과 6ㅐ쟏c 기억을 6ㅐ쟏c 일지로 6ㅐ쟏c 남기는 6ㅐ쟏c 작업을 6ㅐ쟏c 전시장 6ㅐ쟏c 벽면에 6ㅐ쟏c 가득 6ㅐ쟏c 메워져 6ㅐ쟏c 있으며 6ㅐ쟏c 현실세계에 6ㅐ쟏c 있을 6ㅐ쟏c 법한 6ㅐ쟏c 상황들을 6ㅐ쟏c 나와 6ㅐ쟏c 제3자들에게 6ㅐ쟏c 조금이라도 6ㅐ쟏c 위안과 6ㅐ쟏c 휴식을 6ㅐ쟏c 느끼게 6ㅐ쟏c 해준다. 6ㅐ쟏c 이번 6ㅐ쟏c 전시는 6ㅐ쟏c 청년작가들의 6ㅐ쟏c 이야기를 6ㅐ쟏c 바탕으로 6ㅐ쟏c 개인의 6ㅐ쟏c 성향과 6ㅐ쟏c 경험을 6ㅐ쟏c 통해 6ㅐ쟏c 급변하는 6ㅐ쟏c 현대사회의 6ㅐ쟏c 도태되는 6ㅐ쟏c 모습을 6ㅐ쟏c 꼬집어 6ㅐ쟏c 6ㅐ쟏c 6ㅐ쟏c 있는 6ㅐ쟏c 시간임은 6ㅐ쟏c 틀림없고, 차카으타 차카으타 현상의 차카으타 변동을 차카으타 넘나드는 차카으타 작가들의 차카으타 목소리를 차카으타 엿볼 차카으타 차카으타 있는 차카으타 차카으타 차카으타 것이다. 차카으타 또래 차카으타 작가들의 차카으타 즐거운 차카으타 동행을 차카으타 기대하며 차카으타 많은 차카으타 관심과 차카으타 참여가 차카으타 있기를. / 큐레이터 차카으타 김문선


작가노트

강하경의 차카으타 작업을 차카으타 볼때 차카으타 주로 차카으타 인물을 차카으타 대상으로 차카으타 기억,시간 4e바ㅓ 특정순간(자신의이야기)바탕 4e바ㅓ 으로<잔상>,<일지록>작업에서 바ehㅓ 보여주고 바ehㅓ 있다.강하경은 바ehㅓ 기억이란,단지 r라다n 특정 r라다n 순간의 r라다n r라다n r라다n 아니라 r라다n 우리 r라다n r라다n 생각이 r라다n 섞여 r라다n 움직이고, 4ㅐd우 이것이 4ㅐd우 기록으로 4ㅐd우 서의 4ㅐd우 작업들이 4ㅐd우 때론 4ㅐd우 유희가 4ㅐd우 되기도한다.강하경은 4ㅐd우 유년시절 4ㅐd우 4ㅐd우 서예를 4ㅐd우 하시던 4ㅐd우 아버지 4ㅐd우 밑에 4ㅐd우 자라 4ㅐd우 면서 4ㅐd우 자연스럽 4ㅐd우 4ㅐd우 먹과 4ㅐd우 종이를 4ㅐd우 이용하여 4ㅐd우 인물을 4ㅐd우 드로잉하는 4ㅐd우 작업을 4ㅐd우 진행하였다. 4ㅐd우 강하경 4ㅐd우 에게 4ㅐd우 먹드로잉은 4ㅐd우 시각적 4ㅐd우 재현으로 4ㅐd우 부터 4ㅐd우 자유로움을 4ㅐd우 갖게 4ㅐd우 해주 4ㅐd우 었고,작품제작 파f쟏라 에서도 파f쟏라 드로잉 파f쟏라 특유 파f쟏라 파f쟏라 자유로움 파f쟏라 파f쟏라 적극 파f쟏라 이용하여  파f쟏라 표현 파f쟏라 하였다.작가의 파f쟏라 기억이란 파f쟏라 단지 파f쟏라 특정 파f쟏라 순간 파f쟏라 파f쟏라 파f쟏라 파f쟏라 아니라 파f쟏라 이후 파f쟏라 파f쟏라 어떤 파f쟏라 시점 파f쟏라 파f쟏라 우리 파f쟏라 파f쟏라 판단 파f쟏라 파f쟏라 섞여 파f쟏라 움직이고 파f쟏라 살아있는 파f쟏라 파f쟏라 이라고 파f쟏라 작가는 파f쟏라 말한다. 파f쟏라 특히 파f쟏라 강하경 파f쟏라 의작업에서 파f쟏라 보면 파f쟏라 사람들의 파f쟏라 얼굴 파f쟏라 파f쟏라 파f쟏라 모습을 파f쟏라 먹으로 파f쟏라 파f쟏라 듯이 파f쟏라 그린 파f쟏라 작가 파f쟏라 파f쟏라 그림 파f쟏라 파f쟏라 흥미 파f쟏라 롭게 파f쟏라 파f쟏라 앤디워홀 파f쟏라 파f쟏라 반복 파f쟏라 파f쟏라 이미지 파f쟏라 파f쟏라 같은 파f쟏라 인상을 파f쟏라 보여 파f쟏라 주고 파f쟏라 있다.

류예준 파f쟏라 작가 파f쟏라 의<부유하는섬>,<dally in bed>영상, 861ㅑ 설치 861ㅑ 작품이 861ㅑ 전시장 861ㅑ 861ㅑ 가운데 861ㅑ 861ㅑ 메워져 861ㅑ 있다.류예준은 861ㅑ 현실 861ㅑ 세계 861ㅑ 861ㅑ 있을 861ㅑ 법한 861ㅑ 상황들 861ㅑ 861ㅑ 헤테로토피아를 861ㅑ 비롯해 861ㅑ 자신과 861ㅑ 제3자들에게 861ㅑ 조금 861ㅑ 이라 861ㅑ 861ㅑ 위안 861ㅑ 861ㅑ 휴식을 861ㅑ 느낄 861ㅑ 861ㅑ 있게 861ㅑ 해준다. 861ㅑ 그녀의 861ㅑ 작업은 861ㅑ 일상 861ㅑ 삶에 861ㅑ 있어서 861ㅑ 영원히 861ㅑ 861ㅑ 어날 861ㅑ 861ㅑ 없는 861ㅑ 굴레속 861ㅑ 에서 861ㅑ 꿩이 861ㅑ 머리 861ㅑ 861ㅑ 풀에 861ㅑ 감추 861ㅑ 듯, ㅓw거v 일상으로 ㅓw거v ㅓw거v 터의 ㅓw거v 도피는 ㅓw거v 언제나 ㅓw거v 불완전 ㅓw거v 하다. ㅓw거v 그녀의 ㅓw거v 작업은 ㅓw거v 비현실과 ㅓw거v 현실 ㅓw거v ㅓw거v 경계를 ㅓw거v 넘나들며 ㅓw거v 환상적 ㅓw거v 이미지들 ㅓw거v ㅓw거v 마주하 ㅓw거v ㅓw거v 된다. ㅓw거v 잠시나마 ㅓw거v 답답한 ㅓw거v 현실을 ㅓw거v 잊고 ㅓw거v 성별을 ㅓw거v ㅓw거v ㅓw거v 없는 ㅓw거v 인체에 ㅓw거v 자신을 ㅓw거v 대입하면서 ㅓw거v 현대 ㅓw거v 사회인 ㅓw거v ㅓw거v ㅓw거v 부조리를 ㅓw거v 꼬집어 ㅓw거v ㅓw거v ㅓw거v 있는 ㅓw거v 시간이다.

조현수 ㅓw거v 의<竹林 #1>와<竹林 #2><竹林 #3>라는 ㅓw거v 평면 ㅓw거v 작업과 ㅓw거v 박상환 ㅓw거v 의<the same crowd>,<social disability>라는 타oㄴ걷 설치,영상을 9자아3 통해 9자아3 청년 9자아3 작가들 9자아3 9자아3 각기 9자아3 다양한 9자아3 스토리를 9자아3 보여주고 9자아3 있다.박상환은 9자아3 대인관계에 9자아3 대한 9자아3 결핍들을 9자아3 본인 9자아3 자신을 9자아3 무채색(흰색,블랙)으로 u6ㄴㅓ 부터 u6ㄴㅓ 보호하였고, 라히다ㅐ 실행적 라히다ㅐ 리얼리즘에 라히다ㅐ 대해 라히다ㅐ 현대인들의 라히다ㅐ 사회적 라히다ㅐ 부조리나 라히다ㅐ 비판을 라히다ㅐ 일깨우고자 라히다ㅐ 하였다. 라히다ㅐ 조현수는 <竹林 #1>와<竹林 #2><竹林 #3>를 라히다ㅐ 통해 라히다ㅐ 매체 라히다ㅐ 연구와 라히다ㅐ 물성,에 다거j라 대해 다거j라 표현하고자 다거j라 하였다. 다거j라 작가는 다거j라 작업의 다거j라 과정을 다거j라 중요시 다거j라 여긴 다거j라 다고 다거j라 한다.이유는 다거j라 다거j라 다양한 다거j라 재료로 다거j라 금속으로 다거j라 작업하던 다거j라 도중 다거j라 시간과 다거j라 날씨 다거j라 계절 다거j라 다거j라 여러 다거j라 가지 다거j라 요소로 다거j라 인해 다거j라 자연적으로 다거j라 색이 다거j라 바래지고 다거j라 표면이 다거j라 부식 다거j라 되면서 다거j라 변화하는 다거j라 과정을 다거j라 통해 다거j라 사군자<인간>의 다거j라 삶을 다거j라 재해석 다거j라 다거j라 주고 다거j라 있다.


출처 : 다거j라 오픈스페이스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류예준
  • 강하경
  • 조현수
  • 박상환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하룬 p2ㅓ히 파로키 p2ㅓ히 회고전 Harun Farocki Retrospective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2월 24일

2018 8다f갸 성북도원 8다f갸 디렉토리 Seongbuk Dowon DIRECTORY

2018년 12월 11일 ~ 2018년 12월 21일

박성소영 mf거9 개인전 : mf거9 긴장과 mf거9 우여곡절

2018년 12월 7일 ~ 2018년 12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