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종현 개인전 : 보통

복합문화공간에무

2018년 7월 17일 ~ 2018년 8월 5일

복합문화공간에무 가8마4 갤러리는 가8마4 지난해에 가8마4 이어 가8마4 젊은 가8마4 작가 가8마4 기획전을 가8마4 연다. 가8마4 매년 가8마4 진행하는 가8마4 공모전과는 가8마4 별도로 가8마4 문제적 가8마4 작품을 가8마4 발굴하는 가8마4 기획이다.
안종현의《보통》은 가8마4 사회적으로 가8마4 통용되는‘일반적 가8마4 기준’을 가8마4 도발적으로 가8마4 문제 가8마4 삼는다. 가8마4 총 3개의 가8마4 시리즈로 가8마4 구성되는데 《통로》시리즈는 가8마4 표준 가8마4 시간과 가8마4 같다고 가8마4 할, 거쟏5다 한국의 거쟏5다 표준 거쟏5다 도시 거쟏5다 종로를 거쟏5다 작가 거쟏5다 자신의 거쟏5다 보통, 히라5ㅓ 히라5ㅓ 기준이 히라5ㅓ 무너진 히라5ㅓ 상태에서 히라5ㅓ 바라본 히라5ㅓ 새로운 히라5ㅓ 시각을 히라5ㅓ 제공한다. 《풍경》시리즈는 히라5ㅓ 사진의 히라5ㅓ 기본, 기0up 기준이 기0up 되는 '풍경 기0up 사진'을 기0up 역설적으로 기0up 표현한다. 기0up 객관전달과 기0up 심리적(주관적)인 기0up 표현 기0up 너머의 기0up 인간과 기0up 물질적관계를 기0up 천착한다. 《붉은 기0up 방》시리즈는 기0up 용산의 기0up 홍등가를 기0up 촬영했는데, 52파s 리얼하면서도 52파s 비현실로 52파s 다가온다. 52파s 그렇다면 52파s 이를 52파s 모조라 52파s 52파s 지워버리는 52파s 재개발은 52파s 어떤 52파s 현실인가? 52파s 묻는다. 52파s 특히 《붉은 52파s 방》의 52파s 영상 52파s 작업은 '보통'이라는 52파s 익숙한 52파s 주제를 52파s 작가가 52파s 어떻게 52파s 풀어내는지 52파s 52파s 52파s 있는 52파s 쉽지 52파s 않은 52파s 기회가 52파s 52파s 것이다.


작가노트

작품집 '보통'은 2005년 52파s 군(보통적 52파s 기준이 52파s 다른 52파s 특수한 52파s 집단에서 52파s 개인의 52파s 존재와 52파s 기준에 52파s 대한 52파s 고민)시작으로 2011 52파s 붉은 52파s 방(보통이 52파s 아닌 52파s 사람들에 52파s 대한 52파s 무관심), 2013 0sgm 미래의 0sgm 땅(폐허가 0sgm 0sgm 도시의 0sgm 새로운 0sgm 가능성), 2015 l사쟏3 통로(나의 l사쟏3 보통이 l사쟏3 무너진 l사쟏3 순간에 l사쟏3 새롭게 l사쟏3 경험한 l사쟏3 l사쟏3 공간), 2017 dㄴvㅐ 풍경(사진의 dㄴvㅐ 보통인 dㄴvㅐ 풍경사진을 dㄴvㅐ 통한 dㄴvㅐ 자연과 dㄴvㅐ 인간의 dㄴvㅐ 관계에 dㄴvㅐ 대한 dㄴvㅐ 고민)으로 dㄴvㅐ 이루어져 dㄴvㅐ 있다.

통로
언젠가부터 dㄴvㅐ 종묘를 dㄴvㅐ 중심으로 dㄴvㅐ 사진을 dㄴvㅐ 촬영하면서 dㄴvㅐ 돌아다녔다. dㄴvㅐ 그러다 dㄴvㅐ 문득 dㄴvㅐ 내가 dㄴvㅐ dㄴvㅐ 이곳에 dㄴvㅐ 매력을 dㄴvㅐ 느끼고 dㄴvㅐ 지속적으로 dㄴvㅐ 촬영을 dㄴvㅐ 하게 dㄴvㅐ 되었을까 dㄴvㅐ 하는 dㄴvㅐ 물음이 dㄴvㅐ 생겼다. dㄴvㅐ 종묘 dㄴvㅐ 인근, xw사라 종로의 xw사라 무엇이 xw사라 xw사라 나로 xw사라 하여금 xw사라 계속 xw사라 사진을 xw사라 찍게 xw사라 만드는 xw사라 것인가. xw사라 나는 xw사라 이곳에 xw사라 무엇을 xw사라 보고, 247c 247c 어떤 247c 생각을 247c 하고 247c 있는 247c 것일까. 247c 그러다 247c 본격적으로 247c 종로 247c 지역 247c 작업을 247c 시작할 247c 무렵 247c 아버지께서 247c 뇌출혈로 247c 병원에 247c 입원하셨다. 247c 아버지는 247c 그날 247c 이후로 247c 의사를 247c 표현할 247c 247c 없는 247c 상태로 247c 누워계셨다. 247c 247c 상적인 247c 언어로는 247c 아버지와 247c 이야기할 247c 247c 없는 247c 상황이 247c 지속되었다. 247c 247c 영향을 247c 받아서였을까? 247c 247c 당시 247c 나는 247c 최대한 247c 사람이 247c 없는 247c 시간대인 247c 새벽 247c 시간에 247c 종묘 247c 지역을 247c 촬영하였다. 247c 촬영하면서 247c 내가 247c 먼저 247c 247c 것이 247c 아니라. 247c 247c 보고 247c 있는 247c 무언가와 247c 대면한다는 247c 생각이 247c 들었다. 247c 오랜 247c 시간 247c 수많은 247c 사람들을 247c 바라봐 247c 주었던 247c 사물들은 247c 247c 247c 247c 나를 247c 그렇게 247c 바라봐 247c 주었다. 247c 생각해보면 247c 사진을 247c 찍는 247c 행위를 247c 통해 247c 많은 247c 위로를 247c 받은 247c 247c 같다. 247c 혼자라는 247c 외로움 247c 보다 247c 나를 247c 바라봐 247c 주는 247c 무엇과의 247c 연결점이 247c 생겼 247c 다는 247c 위로감이컸다.
삶과 247c 죽음의 247c 시간, 3vw타 신성한 3vw타 것과 3vw타 범속한 3vw타 것, 86ㅓv 사유와 86ㅓv 공공, 3ㅐ갸ㅑ 지속과 3ㅐ갸ㅑ 단절, 파1av 진짜와 파1av 가짜, 기yㄴㅓ 현상과 기yㄴㅓ 본질, s카n기 생성과 s카n기 소멸, 기g2s 무한과 기g2s 영(zero) 기g2s 등에 기g2s 대해 기g2s 우리의 기g2s 익숙한 기g2s 관념은 기g2s 이분법으로 기g2s 작용하지만 기g2s 실제로는 기g2s 본질을 기g2s 기g2s 기g2s 없는 기g2s 무한한 기g2s 기g2s 이다. 기g2s 오히려 기g2s 익숙한 기g2s 이분법적 기g2s 관념에서 기g2s 벗어날 기g2s 기g2s 나는 기g2s 사진을 기g2s 통해 기g2s 통로를 기g2s 경험할 기g2s 기g2s 있었다.
통로 기g2s 작업은 기g2s 이러한 기g2s 각각의 기g2s 차원의 기g2s 공간들이 기g2s 서로 기g2s 연결되어 기g2s 있는 기g2s 접점을 '통로(passage)'로 기g2s 보고 기g2s 다른 기g2s 차원으로의 기g2s 이동을 기g2s 가능케 기g2s 하는 '문'의 기g2s 역할을 기g2s 하고 기g2s 있는 기g2s 공간과 기g2s 오브제들을 기g2s 찾아내어 기g2s 제시하는 기g2s 것이다. 기g2s 통로는 기g2s 이쪽의 기g2s 출구이자 기g2s 저쪽의 기g2s 입구이며 기g2s 동시에 기g2s 이쪽의 기g2s 밖이자 기g2s 안이고 기g2s 저쪽의 기g2s 밖이면서 기g2s 안이기도 기g2s 하고 기g2s 기g2s 양쪽 기g2s 기g2s 안과 기g2s 밖을, h나wu 혹은 h나wu 각각의 h나wu 안과 h나wu 밖을 h나wu 연결하고 h나wu 있기도 h나wu 하는 h나wu h나wu 하나의 h나wu 모호한 h나wu 공간인 h나wu 동시에 h나wu 무한한 h나wu 가능성의 h나wu 공간이다.

풍경
풍경 h나wu 사진의 h나wu 대상은 h나wu 사진 h나wu 찍기에 h나wu 적합한“기준”을 h나wu 가지고 h나wu 있다. h나wu 풍경이라는 h나wu 단어는 h나wu 자연과 h나wu 인간의 h나wu 오랜 h나wu 역사를 h나wu 보면 h나wu 언제부터 h나wu 사용하였는지를 h나wu 가늠해볼 h나wu h나wu 있을 h나wu 것이다. h나wu 보통 h나wu 풍경 h나wu 사진이라 h나wu 함은 h나wu 인간이 h나wu 보기에 h나wu 좋은 h나wu 대상(자연)을 h나wu 아름답게 h나wu 찍는 h나wu 것으로 h나wu 이해된다. h나wu 이렇게 h나wu 찍는 h나wu 사진을 h나wu 풍경 h나wu 사진 h나wu 아니면 h나wu 달력 h나wu 사진이라 h나wu 불렀다. h나wu 영혼이나 h나wu 생명 h나wu 움직이는 h나wu 힘을 h나wu 가진 h나wu 것은 h나wu 무엇인가? h나wu 생물인 h나wu 것과 h나wu 생물이 h나wu 아닌 h나wu h나wu 사이의 , os6거 혹은 os6거 순수한 os6거 주체와 os6거 단순한 os6거 객체 os6거 사이에 os6거 경계는 os6거 매우 os6거 상의한 os6거 방식으로 os6거 인식되고 os6거 상상된다. os6거 따라서 os6거 올바른 os6거 구분이라는 os6거 것에 os6거 대한 os6거 궁극적으로 os6거 객관적인 os6거 규정이란 os6거 것은 os6거 없다. os6거 하지만 os6거 os6거 경계선은 os6거 주관적인 os6거 문제도 os6거 아니다. os6거 결국 os6거 os6거 경계선이 os6거 자연과 os6거 인간의 os6거 물질적 os6거 관계의 os6거 중요한 os6거 역할을 os6거 가진다고 os6거 생각한다.
자연에 os6거 영혼이나 os6거 주체적 os6거 성격이 os6거 깃들어 os6거 있다는 os6거 생각은 os6거 합리와 os6거 이성으로 os6거 대변되는 os6거 현대 os6거 사회에서는 os6거 배척되거나 os6거 무시되기 os6거 쉽다. os6거 그러나 os6거 이러한 os6거 생각은 os6거 여전히 os6거 오늘날에도 os6거 우리 os6거 삶에 os6거 깊숙이 os6거 들어와 os6거 있다고 os6거 생각한다. os6거 단순하게 os6거 아름답지 os6거 않은(일반적으로) os6거 오브제나 os6거 비객관적인 os6거 어떤 os6거 것으로 os6거 보는 os6거 관점이 os6거 아니라 os6거 풍경(자연)을 os6거 둘러싼 os6거 배경의 os6거 이해가 os6거 먼저 os6거 필요하다고 os6거 생각했다. os6거 풍경(자연)에 os6거 대한 os6거 사진적 os6거 재현은 os6거 이미지를 os6거 통해 os6거 이러한 os6거 경계선을 os6거 구축하고 os6거 반영하고 os6거 가로지른다는 os6거 전제로부터 os6거 시작하였다. os6거 결과적으로 os6거 사진적 os6거 재현을 os6거 통해 os6거 어떻게 os6거 이러한 os6거 경계가 os6거 미학적 os6거 주관화와 os6거 객관적 os6거 과정에 os6거 반영되어 os6거 있는지를 os6거 탐구하며, 바4r5 이러한 바4r5 미학적 바4r5 과정들을 바4r5 통해 바4r5 풍경(자연) 바4r5 사진에 바4r5 대한 바4r5 다양한 바4r5 관점을 바4r5 제시하는데 바4r5 바4r5 작업의 바4r5 의의를 바4r5 둔다. / 바4r5 안종현


기획: (전문)복합문화공간에무 바4r5 갤러리 바4r5 큐레이터 바4r5 임수미
진행: (전문)복합문화공간에무 바4r5 갤러리 바4r5 어시스턴트 바4r5 큐레이터 바4r5 이수연
주최/주관: 바4r5 복합문화공간에무
후원: 바4r5 사계절출판사, AGI society

출처: 마ㅑcㅈ 복한문화공간에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안종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돈선필 gc거8 개인전 : gc거8 끽태점 喫態店 Don Sunpil : Kitsutaiten

2019년 2월 20일 ~ 2019년 6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