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종현 개인전 : 보통

복합문화공간에무

2018년 7월 17일 ~ 2018년 8월 5일

복합문화공간에무 ㅓ자걷ㄴ 갤러리는 ㅓ자걷ㄴ 지난해에 ㅓ자걷ㄴ 이어 ㅓ자걷ㄴ 젊은 ㅓ자걷ㄴ 작가 ㅓ자걷ㄴ 기획전을 ㅓ자걷ㄴ 연다. ㅓ자걷ㄴ 매년 ㅓ자걷ㄴ 진행하는 ㅓ자걷ㄴ 공모전과는 ㅓ자걷ㄴ 별도로 ㅓ자걷ㄴ 문제적 ㅓ자걷ㄴ 작품을 ㅓ자걷ㄴ 발굴하는 ㅓ자걷ㄴ 기획이다.
안종현의《보통》은 ㅓ자걷ㄴ 사회적으로 ㅓ자걷ㄴ 통용되는‘일반적 ㅓ자걷ㄴ 기준’을 ㅓ자걷ㄴ 도발적으로 ㅓ자걷ㄴ 문제 ㅓ자걷ㄴ 삼는다. ㅓ자걷ㄴ 총 3개의 ㅓ자걷ㄴ 시리즈로 ㅓ자걷ㄴ 구성되는데 《통로》시리즈는 ㅓ자걷ㄴ 표준 ㅓ자걷ㄴ 시간과 ㅓ자걷ㄴ 같다고 ㅓ자걷ㄴ 할, pㄴzr 한국의 pㄴzr 표준 pㄴzr 도시 pㄴzr 종로를 pㄴzr 작가 pㄴzr 자신의 pㄴzr 보통, 마ㅐ기ㅐ 마ㅐ기ㅐ 기준이 마ㅐ기ㅐ 무너진 마ㅐ기ㅐ 상태에서 마ㅐ기ㅐ 바라본 마ㅐ기ㅐ 새로운 마ㅐ기ㅐ 시각을 마ㅐ기ㅐ 제공한다. 《풍경》시리즈는 마ㅐ기ㅐ 사진의 마ㅐ기ㅐ 기본, 으ey라 기준이 으ey라 되는 '풍경 으ey라 사진'을 으ey라 역설적으로 으ey라 표현한다. 으ey라 객관전달과 으ey라 심리적(주관적)인 으ey라 표현 으ey라 너머의 으ey라 인간과 으ey라 물질적관계를 으ey라 천착한다. 《붉은 으ey라 방》시리즈는 으ey라 용산의 으ey라 홍등가를 으ey라 촬영했는데, 가a걷ㅓ 리얼하면서도 가a걷ㅓ 비현실로 가a걷ㅓ 다가온다. 가a걷ㅓ 그렇다면 가a걷ㅓ 이를 가a걷ㅓ 모조라 가a걷ㅓ 가a걷ㅓ 지워버리는 가a걷ㅓ 재개발은 가a걷ㅓ 어떤 가a걷ㅓ 현실인가? 가a걷ㅓ 묻는다. 가a걷ㅓ 특히 《붉은 가a걷ㅓ 방》의 가a걷ㅓ 영상 가a걷ㅓ 작업은 '보통'이라는 가a걷ㅓ 익숙한 가a걷ㅓ 주제를 가a걷ㅓ 작가가 가a걷ㅓ 어떻게 가a걷ㅓ 풀어내는지 가a걷ㅓ 가a걷ㅓ 가a걷ㅓ 있는 가a걷ㅓ 쉽지 가a걷ㅓ 않은 가a걷ㅓ 기회가 가a걷ㅓ 가a걷ㅓ 것이다.


작가노트

작품집 '보통'은 2005년 가a걷ㅓ 군(보통적 가a걷ㅓ 기준이 가a걷ㅓ 다른 가a걷ㅓ 특수한 가a걷ㅓ 집단에서 가a걷ㅓ 개인의 가a걷ㅓ 존재와 가a걷ㅓ 기준에 가a걷ㅓ 대한 가a걷ㅓ 고민)시작으로 2011 가a걷ㅓ 붉은 가a걷ㅓ 방(보통이 가a걷ㅓ 아닌 가a걷ㅓ 사람들에 가a걷ㅓ 대한 가a걷ㅓ 무관심), 2013 사f갸우 미래의 사f갸우 땅(폐허가 사f갸우 사f갸우 도시의 사f갸우 새로운 사f갸우 가능성), 2015 bbq나 통로(나의 bbq나 보통이 bbq나 무너진 bbq나 순간에 bbq나 새롭게 bbq나 경험한 bbq나 bbq나 공간), 2017 xy9자 풍경(사진의 xy9자 보통인 xy9자 풍경사진을 xy9자 통한 xy9자 자연과 xy9자 인간의 xy9자 관계에 xy9자 대한 xy9자 고민)으로 xy9자 이루어져 xy9자 있다.

통로
언젠가부터 xy9자 종묘를 xy9자 중심으로 xy9자 사진을 xy9자 촬영하면서 xy9자 돌아다녔다. xy9자 그러다 xy9자 문득 xy9자 내가 xy9자 xy9자 이곳에 xy9자 매력을 xy9자 느끼고 xy9자 지속적으로 xy9자 촬영을 xy9자 하게 xy9자 되었을까 xy9자 하는 xy9자 물음이 xy9자 생겼다. xy9자 종묘 xy9자 인근, kg하거 종로의 kg하거 무엇이 kg하거 kg하거 나로 kg하거 하여금 kg하거 계속 kg하거 사진을 kg하거 찍게 kg하거 만드는 kg하거 것인가. kg하거 나는 kg하거 이곳에 kg하거 무엇을 kg하거 보고, 2se히 2se히 어떤 2se히 생각을 2se히 하고 2se히 있는 2se히 것일까. 2se히 그러다 2se히 본격적으로 2se히 종로 2se히 지역 2se히 작업을 2se히 시작할 2se히 무렵 2se히 아버지께서 2se히 뇌출혈로 2se히 병원에 2se히 입원하셨다. 2se히 아버지는 2se히 그날 2se히 이후로 2se히 의사를 2se히 표현할 2se히 2se히 없는 2se히 상태로 2se히 누워계셨다. 2se히 2se히 상적인 2se히 언어로는 2se히 아버지와 2se히 이야기할 2se히 2se히 없는 2se히 상황이 2se히 지속되었다. 2se히 2se히 영향을 2se히 받아서였을까? 2se히 2se히 당시 2se히 나는 2se히 최대한 2se히 사람이 2se히 없는 2se히 시간대인 2se히 새벽 2se히 시간에 2se히 종묘 2se히 지역을 2se히 촬영하였다. 2se히 촬영하면서 2se히 내가 2se히 먼저 2se히 2se히 것이 2se히 아니라. 2se히 2se히 보고 2se히 있는 2se히 무언가와 2se히 대면한다는 2se히 생각이 2se히 들었다. 2se히 오랜 2se히 시간 2se히 수많은 2se히 사람들을 2se히 바라봐 2se히 주었던 2se히 사물들은 2se히 2se히 2se히 2se히 나를 2se히 그렇게 2se히 바라봐 2se히 주었다. 2se히 생각해보면 2se히 사진을 2se히 찍는 2se히 행위를 2se히 통해 2se히 많은 2se히 위로를 2se히 받은 2se히 2se히 같다. 2se히 혼자라는 2se히 외로움 2se히 보다 2se히 나를 2se히 바라봐 2se히 주는 2se히 무엇과의 2se히 연결점이 2se히 생겼 2se히 다는 2se히 위로감이컸다.
삶과 2se히 죽음의 2se히 시간, ㄴ거ao 신성한 ㄴ거ao 것과 ㄴ거ao 범속한 ㄴ거ao 것, ki1ㅓ 사유와 ki1ㅓ 공공, ws히r 지속과 ws히r 단절, 3lxb 진짜와 3lxb 가짜, iㅓp우 현상과 iㅓp우 본질, 사ㅐgㅓ 생성과 사ㅐgㅓ 소멸, ov갸z 무한과 ov갸z 영(zero) ov갸z 등에 ov갸z 대해 ov갸z 우리의 ov갸z 익숙한 ov갸z 관념은 ov갸z 이분법으로 ov갸z 작용하지만 ov갸z 실제로는 ov갸z 본질을 ov갸z ov갸z ov갸z 없는 ov갸z 무한한 ov갸z ov갸z 이다. ov갸z 오히려 ov갸z 익숙한 ov갸z 이분법적 ov갸z 관념에서 ov갸z 벗어날 ov갸z ov갸z 나는 ov갸z 사진을 ov갸z 통해 ov갸z 통로를 ov갸z 경험할 ov갸z ov갸z 있었다.
통로 ov갸z 작업은 ov갸z 이러한 ov갸z 각각의 ov갸z 차원의 ov갸z 공간들이 ov갸z 서로 ov갸z 연결되어 ov갸z 있는 ov갸z 접점을 '통로(passage)'로 ov갸z 보고 ov갸z 다른 ov갸z 차원으로의 ov갸z 이동을 ov갸z 가능케 ov갸z 하는 '문'의 ov갸z 역할을 ov갸z 하고 ov갸z 있는 ov갸z 공간과 ov갸z 오브제들을 ov갸z 찾아내어 ov갸z 제시하는 ov갸z 것이다. ov갸z 통로는 ov갸z 이쪽의 ov갸z 출구이자 ov갸z 저쪽의 ov갸z 입구이며 ov갸z 동시에 ov갸z 이쪽의 ov갸z 밖이자 ov갸z 안이고 ov갸z 저쪽의 ov갸z 밖이면서 ov갸z 안이기도 ov갸z 하고 ov갸z ov갸z 양쪽 ov갸z ov갸z 안과 ov갸z 밖을, 9라bㅈ 혹은 9라bㅈ 각각의 9라bㅈ 안과 9라bㅈ 밖을 9라bㅈ 연결하고 9라bㅈ 있기도 9라bㅈ 하는 9라bㅈ 9라bㅈ 하나의 9라bㅈ 모호한 9라bㅈ 공간인 9라bㅈ 동시에 9라bㅈ 무한한 9라bㅈ 가능성의 9라bㅈ 공간이다.

풍경
풍경 9라bㅈ 사진의 9라bㅈ 대상은 9라bㅈ 사진 9라bㅈ 찍기에 9라bㅈ 적합한“기준”을 9라bㅈ 가지고 9라bㅈ 있다. 9라bㅈ 풍경이라는 9라bㅈ 단어는 9라bㅈ 자연과 9라bㅈ 인간의 9라bㅈ 오랜 9라bㅈ 역사를 9라bㅈ 보면 9라bㅈ 언제부터 9라bㅈ 사용하였는지를 9라bㅈ 가늠해볼 9라bㅈ 9라bㅈ 있을 9라bㅈ 것이다. 9라bㅈ 보통 9라bㅈ 풍경 9라bㅈ 사진이라 9라bㅈ 함은 9라bㅈ 인간이 9라bㅈ 보기에 9라bㅈ 좋은 9라bㅈ 대상(자연)을 9라bㅈ 아름답게 9라bㅈ 찍는 9라bㅈ 것으로 9라bㅈ 이해된다. 9라bㅈ 이렇게 9라bㅈ 찍는 9라bㅈ 사진을 9라bㅈ 풍경 9라bㅈ 사진 9라bㅈ 아니면 9라bㅈ 달력 9라bㅈ 사진이라 9라bㅈ 불렀다. 9라bㅈ 영혼이나 9라bㅈ 생명 9라bㅈ 움직이는 9라bㅈ 힘을 9라bㅈ 가진 9라bㅈ 것은 9라bㅈ 무엇인가? 9라bㅈ 생물인 9라bㅈ 것과 9라bㅈ 생물이 9라bㅈ 아닌 9라bㅈ 9라bㅈ 사이의 , f2으자 혹은 f2으자 순수한 f2으자 주체와 f2으자 단순한 f2으자 객체 f2으자 사이에 f2으자 경계는 f2으자 매우 f2으자 상의한 f2으자 방식으로 f2으자 인식되고 f2으자 상상된다. f2으자 따라서 f2으자 올바른 f2으자 구분이라는 f2으자 것에 f2으자 대한 f2으자 궁극적으로 f2으자 객관적인 f2으자 규정이란 f2으자 것은 f2으자 없다. f2으자 하지만 f2으자 f2으자 경계선은 f2으자 주관적인 f2으자 문제도 f2으자 아니다. f2으자 결국 f2으자 f2으자 경계선이 f2으자 자연과 f2으자 인간의 f2으자 물질적 f2으자 관계의 f2으자 중요한 f2으자 역할을 f2으자 가진다고 f2으자 생각한다.
자연에 f2으자 영혼이나 f2으자 주체적 f2으자 성격이 f2으자 깃들어 f2으자 있다는 f2으자 생각은 f2으자 합리와 f2으자 이성으로 f2으자 대변되는 f2으자 현대 f2으자 사회에서는 f2으자 배척되거나 f2으자 무시되기 f2으자 쉽다. f2으자 그러나 f2으자 이러한 f2으자 생각은 f2으자 여전히 f2으자 오늘날에도 f2으자 우리 f2으자 삶에 f2으자 깊숙이 f2으자 들어와 f2으자 있다고 f2으자 생각한다. f2으자 단순하게 f2으자 아름답지 f2으자 않은(일반적으로) f2으자 오브제나 f2으자 비객관적인 f2으자 어떤 f2으자 것으로 f2으자 보는 f2으자 관점이 f2으자 아니라 f2으자 풍경(자연)을 f2으자 둘러싼 f2으자 배경의 f2으자 이해가 f2으자 먼저 f2으자 필요하다고 f2으자 생각했다. f2으자 풍경(자연)에 f2으자 대한 f2으자 사진적 f2으자 재현은 f2으자 이미지를 f2으자 통해 f2으자 이러한 f2으자 경계선을 f2으자 구축하고 f2으자 반영하고 f2으자 가로지른다는 f2으자 전제로부터 f2으자 시작하였다. f2으자 결과적으로 f2으자 사진적 f2으자 재현을 f2으자 통해 f2으자 어떻게 f2으자 이러한 f2으자 경계가 f2으자 미학적 f2으자 주관화와 f2으자 객관적 f2으자 과정에 f2으자 반영되어 f2으자 있는지를 f2으자 탐구하며, qz47 이러한 qz47 미학적 qz47 과정들을 qz47 통해 qz47 풍경(자연) qz47 사진에 qz47 대한 qz47 다양한 qz47 관점을 qz47 제시하는데 qz47 qz47 작업의 qz47 의의를 qz47 둔다. / qz47 안종현


기획: (전문)복합문화공간에무 qz47 갤러리 qz47 큐레이터 qz47 임수미
진행: (전문)복합문화공간에무 qz47 갤러리 qz47 어시스턴트 qz47 큐레이터 qz47 이수연
주최/주관: qz47 복합문화공간에무
후원: qz47 사계절출판사, AGI society

출처: q파거4 복한문화공간에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안종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