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종현 개인전 : 보통

복합문화공간에무

2018년 7월 17일 ~ 2018년 8월 5일

복합문화공간에무 하파걷8 갤러리는 하파걷8 지난해에 하파걷8 이어 하파걷8 젊은 하파걷8 작가 하파걷8 기획전을 하파걷8 연다. 하파걷8 매년 하파걷8 진행하는 하파걷8 공모전과는 하파걷8 별도로 하파걷8 문제적 하파걷8 작품을 하파걷8 발굴하는 하파걷8 기획이다.
안종현의《보통》은 하파걷8 사회적으로 하파걷8 통용되는‘일반적 하파걷8 기준’을 하파걷8 도발적으로 하파걷8 문제 하파걷8 삼는다. 하파걷8 총 3개의 하파걷8 시리즈로 하파걷8 구성되는데 《통로》시리즈는 하파걷8 표준 하파걷8 시간과 하파걷8 같다고 하파걷8 할, 카9다t 한국의 카9다t 표준 카9다t 도시 카9다t 종로를 카9다t 작가 카9다t 자신의 카9다t 보통, ㅓ카ㅐb ㅓ카ㅐb 기준이 ㅓ카ㅐb 무너진 ㅓ카ㅐb 상태에서 ㅓ카ㅐb 바라본 ㅓ카ㅐb 새로운 ㅓ카ㅐb 시각을 ㅓ카ㅐb 제공한다. 《풍경》시리즈는 ㅓ카ㅐb 사진의 ㅓ카ㅐb 기본, 거jfc 기준이 거jfc 되는 '풍경 거jfc 사진'을 거jfc 역설적으로 거jfc 표현한다. 거jfc 객관전달과 거jfc 심리적(주관적)인 거jfc 표현 거jfc 너머의 거jfc 인간과 거jfc 물질적관계를 거jfc 천착한다. 《붉은 거jfc 방》시리즈는 거jfc 용산의 거jfc 홍등가를 거jfc 촬영했는데, 차자07 리얼하면서도 차자07 비현실로 차자07 다가온다. 차자07 그렇다면 차자07 이를 차자07 모조라 차자07 차자07 지워버리는 차자07 재개발은 차자07 어떤 차자07 현실인가? 차자07 묻는다. 차자07 특히 《붉은 차자07 방》의 차자07 영상 차자07 작업은 '보통'이라는 차자07 익숙한 차자07 주제를 차자07 작가가 차자07 어떻게 차자07 풀어내는지 차자07 차자07 차자07 있는 차자07 쉽지 차자07 않은 차자07 기회가 차자07 차자07 것이다.


작가노트

작품집 '보통'은 2005년 차자07 군(보통적 차자07 기준이 차자07 다른 차자07 특수한 차자07 집단에서 차자07 개인의 차자07 존재와 차자07 기준에 차자07 대한 차자07 고민)시작으로 2011 차자07 붉은 차자07 방(보통이 차자07 아닌 차자07 사람들에 차자07 대한 차자07 무관심), 2013 라차6y 미래의 라차6y 땅(폐허가 라차6y 라차6y 도시의 라차6y 새로운 라차6y 가능성), 2015 3t3갸 통로(나의 3t3갸 보통이 3t3갸 무너진 3t3갸 순간에 3t3갸 새롭게 3t3갸 경험한 3t3갸 3t3갸 공간), 2017 og7사 풍경(사진의 og7사 보통인 og7사 풍경사진을 og7사 통한 og7사 자연과 og7사 인간의 og7사 관계에 og7사 대한 og7사 고민)으로 og7사 이루어져 og7사 있다.

통로
언젠가부터 og7사 종묘를 og7사 중심으로 og7사 사진을 og7사 촬영하면서 og7사 돌아다녔다. og7사 그러다 og7사 문득 og7사 내가 og7사 og7사 이곳에 og7사 매력을 og7사 느끼고 og7사 지속적으로 og7사 촬영을 og7사 하게 og7사 되었을까 og7사 하는 og7사 물음이 og7사 생겼다. og7사 종묘 og7사 인근, 타gㅐo 종로의 타gㅐo 무엇이 타gㅐo 타gㅐo 나로 타gㅐo 하여금 타gㅐo 계속 타gㅐo 사진을 타gㅐo 찍게 타gㅐo 만드는 타gㅐo 것인가. 타gㅐo 나는 타gㅐo 이곳에 타gㅐo 무엇을 타gㅐo 보고, 거나거a 거나거a 어떤 거나거a 생각을 거나거a 하고 거나거a 있는 거나거a 것일까. 거나거a 그러다 거나거a 본격적으로 거나거a 종로 거나거a 지역 거나거a 작업을 거나거a 시작할 거나거a 무렵 거나거a 아버지께서 거나거a 뇌출혈로 거나거a 병원에 거나거a 입원하셨다. 거나거a 아버지는 거나거a 그날 거나거a 이후로 거나거a 의사를 거나거a 표현할 거나거a 거나거a 없는 거나거a 상태로 거나거a 누워계셨다. 거나거a 거나거a 상적인 거나거a 언어로는 거나거a 아버지와 거나거a 이야기할 거나거a 거나거a 없는 거나거a 상황이 거나거a 지속되었다. 거나거a 거나거a 영향을 거나거a 받아서였을까? 거나거a 거나거a 당시 거나거a 나는 거나거a 최대한 거나거a 사람이 거나거a 없는 거나거a 시간대인 거나거a 새벽 거나거a 시간에 거나거a 종묘 거나거a 지역을 거나거a 촬영하였다. 거나거a 촬영하면서 거나거a 내가 거나거a 먼저 거나거a 거나거a 것이 거나거a 아니라. 거나거a 거나거a 보고 거나거a 있는 거나거a 무언가와 거나거a 대면한다는 거나거a 생각이 거나거a 들었다. 거나거a 오랜 거나거a 시간 거나거a 수많은 거나거a 사람들을 거나거a 바라봐 거나거a 주었던 거나거a 사물들은 거나거a 거나거a 거나거a 거나거a 나를 거나거a 그렇게 거나거a 바라봐 거나거a 주었다. 거나거a 생각해보면 거나거a 사진을 거나거a 찍는 거나거a 행위를 거나거a 통해 거나거a 많은 거나거a 위로를 거나거a 받은 거나거a 거나거a 같다. 거나거a 혼자라는 거나거a 외로움 거나거a 보다 거나거a 나를 거나거a 바라봐 거나거a 주는 거나거a 무엇과의 거나거a 연결점이 거나거a 생겼 거나거a 다는 거나거a 위로감이컸다.
삶과 거나거a 죽음의 거나거a 시간, 카ghㅈ 신성한 카ghㅈ 것과 카ghㅈ 범속한 카ghㅈ 것, s9d3 사유와 s9d3 공공, ㅑ4ㅐ으 지속과 ㅑ4ㅐ으 단절, ㅐ마i걷 진짜와 ㅐ마i걷 가짜, ㅐ거hㅐ 현상과 ㅐ거hㅐ 본질, ㅓrㅓp 생성과 ㅓrㅓp 소멸, vg0다 무한과 vg0다 영(zero) vg0다 등에 vg0다 대해 vg0다 우리의 vg0다 익숙한 vg0다 관념은 vg0다 이분법으로 vg0다 작용하지만 vg0다 실제로는 vg0다 본질을 vg0다 vg0다 vg0다 없는 vg0다 무한한 vg0다 vg0다 이다. vg0다 오히려 vg0다 익숙한 vg0다 이분법적 vg0다 관념에서 vg0다 벗어날 vg0다 vg0다 나는 vg0다 사진을 vg0다 통해 vg0다 통로를 vg0다 경험할 vg0다 vg0다 있었다.
통로 vg0다 작업은 vg0다 이러한 vg0다 각각의 vg0다 차원의 vg0다 공간들이 vg0다 서로 vg0다 연결되어 vg0다 있는 vg0다 접점을 '통로(passage)'로 vg0다 보고 vg0다 다른 vg0다 차원으로의 vg0다 이동을 vg0다 가능케 vg0다 하는 '문'의 vg0다 역할을 vg0다 하고 vg0다 있는 vg0다 공간과 vg0다 오브제들을 vg0다 찾아내어 vg0다 제시하는 vg0다 것이다. vg0다 통로는 vg0다 이쪽의 vg0다 출구이자 vg0다 저쪽의 vg0다 입구이며 vg0다 동시에 vg0다 이쪽의 vg0다 밖이자 vg0다 안이고 vg0다 저쪽의 vg0다 밖이면서 vg0다 안이기도 vg0다 하고 vg0다 vg0다 양쪽 vg0다 vg0다 안과 vg0다 밖을, h5m타 혹은 h5m타 각각의 h5m타 안과 h5m타 밖을 h5m타 연결하고 h5m타 있기도 h5m타 하는 h5m타 h5m타 하나의 h5m타 모호한 h5m타 공간인 h5m타 동시에 h5m타 무한한 h5m타 가능성의 h5m타 공간이다.

풍경
풍경 h5m타 사진의 h5m타 대상은 h5m타 사진 h5m타 찍기에 h5m타 적합한“기준”을 h5m타 가지고 h5m타 있다. h5m타 풍경이라는 h5m타 단어는 h5m타 자연과 h5m타 인간의 h5m타 오랜 h5m타 역사를 h5m타 보면 h5m타 언제부터 h5m타 사용하였는지를 h5m타 가늠해볼 h5m타 h5m타 있을 h5m타 것이다. h5m타 보통 h5m타 풍경 h5m타 사진이라 h5m타 함은 h5m타 인간이 h5m타 보기에 h5m타 좋은 h5m타 대상(자연)을 h5m타 아름답게 h5m타 찍는 h5m타 것으로 h5m타 이해된다. h5m타 이렇게 h5m타 찍는 h5m타 사진을 h5m타 풍경 h5m타 사진 h5m타 아니면 h5m타 달력 h5m타 사진이라 h5m타 불렀다. h5m타 영혼이나 h5m타 생명 h5m타 움직이는 h5m타 힘을 h5m타 가진 h5m타 것은 h5m타 무엇인가? h5m타 생물인 h5m타 것과 h5m타 생물이 h5m타 아닌 h5m타 h5m타 사이의 , 바카7라 혹은 바카7라 순수한 바카7라 주체와 바카7라 단순한 바카7라 객체 바카7라 사이에 바카7라 경계는 바카7라 매우 바카7라 상의한 바카7라 방식으로 바카7라 인식되고 바카7라 상상된다. 바카7라 따라서 바카7라 올바른 바카7라 구분이라는 바카7라 것에 바카7라 대한 바카7라 궁극적으로 바카7라 객관적인 바카7라 규정이란 바카7라 것은 바카7라 없다. 바카7라 하지만 바카7라 바카7라 경계선은 바카7라 주관적인 바카7라 문제도 바카7라 아니다. 바카7라 결국 바카7라 바카7라 경계선이 바카7라 자연과 바카7라 인간의 바카7라 물질적 바카7라 관계의 바카7라 중요한 바카7라 역할을 바카7라 가진다고 바카7라 생각한다.
자연에 바카7라 영혼이나 바카7라 주체적 바카7라 성격이 바카7라 깃들어 바카7라 있다는 바카7라 생각은 바카7라 합리와 바카7라 이성으로 바카7라 대변되는 바카7라 현대 바카7라 사회에서는 바카7라 배척되거나 바카7라 무시되기 바카7라 쉽다. 바카7라 그러나 바카7라 이러한 바카7라 생각은 바카7라 여전히 바카7라 오늘날에도 바카7라 우리 바카7라 삶에 바카7라 깊숙이 바카7라 들어와 바카7라 있다고 바카7라 생각한다. 바카7라 단순하게 바카7라 아름답지 바카7라 않은(일반적으로) 바카7라 오브제나 바카7라 비객관적인 바카7라 어떤 바카7라 것으로 바카7라 보는 바카7라 관점이 바카7라 아니라 바카7라 풍경(자연)을 바카7라 둘러싼 바카7라 배경의 바카7라 이해가 바카7라 먼저 바카7라 필요하다고 바카7라 생각했다. 바카7라 풍경(자연)에 바카7라 대한 바카7라 사진적 바카7라 재현은 바카7라 이미지를 바카7라 통해 바카7라 이러한 바카7라 경계선을 바카7라 구축하고 바카7라 반영하고 바카7라 가로지른다는 바카7라 전제로부터 바카7라 시작하였다. 바카7라 결과적으로 바카7라 사진적 바카7라 재현을 바카7라 통해 바카7라 어떻게 바카7라 이러한 바카7라 경계가 바카7라 미학적 바카7라 주관화와 바카7라 객관적 바카7라 과정에 바카7라 반영되어 바카7라 있는지를 바카7라 탐구하며, 93o2 이러한 93o2 미학적 93o2 과정들을 93o2 통해 93o2 풍경(자연) 93o2 사진에 93o2 대한 93o2 다양한 93o2 관점을 93o2 제시하는데 93o2 93o2 작업의 93o2 의의를 93o2 둔다. / 93o2 안종현


기획: (전문)복합문화공간에무 93o2 갤러리 93o2 큐레이터 93o2 임수미
진행: (전문)복합문화공간에무 93o2 갤러리 93o2 어시스턴트 93o2 큐레이터 93o2 이수연
주최/주관: 93o2 복합문화공간에무
후원: 93o2 사계절출판사, AGI society

출처: 가jㄴx 복한문화공간에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안종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탐라 耽羅 TAMNA

2018년 9월 19일 ~ 2018년 11월 4일

홍수연 dh4ㅑ 개인전 - Abstract: Intrinsic

2018년 9월 6일 ~ 2018년 10월 14일

Unpacking Ego ㅐ아하v 언패킹 ㅐ아하v 에고

2018년 9월 10일 ~ 2018년 10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