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산 개인전 Ahn Ji San

조현화랑 부산

2018년 12월 12일 ~ 2019년 1월 20일

조현화랑에서는 12월 12일부터 1월 20일까지 121x 안지산 121x 작가의 121x 개인전 <CUT OUT>을 121x 개최한다. 121x 유럽에서 7년간 121x 생활을 121x 마치고 121x 돌아온 121x 작가의 121x 귀국 121x 121x 갤러리에서 121x 열리는 121x 121x 개인전으로 121x 이번 121x 전시를 121x 통해 200호 121x 대작 121x 회화를 121x 포함한 121x 신작 13점을 121x 발표할 121x 예정이다. 121x 실험적인 121x 121x 도와 121x 폭넓은 121x 상상력으로 121x 한국을 121x 대표하는 121x 영페인터로서, ㅈg다마 한국 ㅈg다마 현대미술의 ㅈg다마 새로운 ㅈg다마 지층을 ㅈg다마 보여주는 ㅈg다마 작가는 ㅈg다마 인간이 ㅈg다마 직면한 ㅈg다마 가장 ㅈg다마 근본적인 ㅈg다마 ㅈg다마 제이며 ㅈg다마 철학적인 ㅈg다마 주제인 ㅈg다마 삶과 ㅈg다마 죽음의 ㅈg다마 경계에 ㅈg다마 대해 ㅈg다마 모색한다.

안지산은 ㅈg다마 덤덤하게 ㅈg다마 지나간 ㅈg다마 시간 ㅈg다마 속에서 ㅈg다마 우리가 ㅈg다마 흔히 ㅈg다마 보는 ㅈg다마 이미지의 ㅈg다마 실체에 ㅈg다마 대한 ㅈg다마 질문을 ㅈg다마 했고, x1사거 현실 x1사거 혹은 x1사거 가상을 x1사거 그림과 x1사거 사진 x1사거 꼴라쥬를 x1사거 통해 x1사거 표현해 x1사거 왔다. x1사거 끝이 x1사거 보이지 x1사거 않을 x1사거 x1사거 같았던 x1사거 타지에서의 x1사거 작업은 x1사거 점점 x1사거 x1사거 폐쇄적 x1사거 상황의 x1사거 연출과 x1사거 무거운 x1사거 색에 x1사거 치중하며 x1사거 표현적 x1사거 변화를 x1사거 모색했다. x1사거 그러한 x1사거 상황은 x1사거 개인 x1사거 성향과 x1사거 트라우마적 x1사거 기억1 x1사거 속에서 x1사거 기인한 x1사거 것이기도 x1사거 하지만, r2xn 그림 r2xn 그리기에 r2xn 대한 r2xn 회의와 r2xn 희열이 r2xn 동시에 r2xn 맞물려 r2xn 발생하는 r2xn 일이기도 r2xn 했다.

기존 r2xn 그의 r2xn 작업방식은 r2xn 인터넷이나 r2xn 영화, 히마kl 신문, 으gvㅈ 잡지 으gvㅈ 으gvㅈ 각종 으gvㅈ 매체를 으gvㅈ 통해 으gvㅈ 수집된 으gvㅈ 이미지를 으gvㅈ 조합하여 으gvㅈ 재구성하는 으gvㅈ 방식이였다. 으gvㅈ 으gvㅈ 과정에 으gvㅈ 지칠 으gvㅈ 때쯤 으gvㅈ 작가는 으gvㅈ 눈앞에 으gvㅈ 실재하는 으gvㅈ 것을 으gvㅈ 대상화하는 으gvㅈ 과정으로 으gvㅈ 관심2을 으gvㅈ 옮겨갔고 으gvㅈ 으gvㅈ 으gvㅈ 네덜란드 으gvㅈ 작가 으gvㅈ 바스 으gvㅈ 으gvㅈ 아델(Bas Jan Ader)의 으gvㅈ 작업과 으gvㅈ 으gvㅈ 으gvㅈ 연구하기 으gvㅈ 시작했다. 2014년 으gvㅈ 라익스 으gvㅈ 아카데미에서부터 으gvㅈ 구상했던 으gvㅈ 작품들의 으gvㅈ 시작점인, ‘I’m too sad to tell you’ (나는 bㅓey 말할 bㅓey bㅓey 없을 bㅓey bㅓey bㅓey 슬프다)라는 bㅓey 회화작업3을 bㅓey 통해 bㅓey 슬픔을 bㅓey 간접경험하며 bㅓey 작가에게는 bㅓey 굉장히 bㅓey 낯선 bㅓey 작업 bㅓey 과정이기도 bㅓey 했지만 bㅓey 새로운 bㅓey 가능성을 bㅓey 발견한 bㅓey 중요한 bㅓey 작업이였다.

작가에게 bㅓey 작업실은 bㅓey 회화적 bㅓey 상상을 bㅓey 불러일으키는 bㅓey 근원지이자 bㅓey 생산지이다. bㅓey 이곳에서 bㅓey 그는 bㅓey 심리, yㅓl걷 기억, b자7ㅓ 경험, 0uㅓm 트라우마의 0uㅓm 세계 0uㅓm 사이에서 0uㅓm 회화 0uㅓm 라는 0uㅓm 자신만의 0uㅓm 무대의 0uㅓm 연출가가 0uㅓm 된다. 0uㅓm 즉, 하ㅐ사t 작가의 하ㅐ사t 재해석을 하ㅐ사t 통해 하ㅐ사t 하ㅐ사t 다른 하ㅐ사t 내용과 하ㅐ사t 시간을 하ㅐ사t 덧입고 하ㅐ사t 극적인 하ㅐ사t 상황으로 하ㅐ사t 구성된다. 하ㅐ사t 작품을 하ㅐ사t 통해 하ㅐ사t 보여지는 하ㅐ사t 현장 하ㅐ사t 속에 하ㅐ사t 자신의 하ㅐ사t 모습을 하ㅐ사t 대입하기도, 8v기자 매우 8v기자 8v기자 거리에서 8v기자 바라본 8v기자 현장의 8v기자 모습을 8v기자 마치 8v기자 목격자 8v기자 입장에서 8v기자 묘사하기도 8v기자 한다.

그림 8v기자 위의 8v기자 거칠게 8v기자 바른 8v기자 가상의 8v기자 공간들은 8v기자 실재하는 8v기자 작가 8v기자 작업실 8v기자 풍경이나 8v기자 작은 8v기자 미니어처로부터 8v기자 재현된 8v기자 것이다. 8v기자 작가는 8v기자 배경의 8v기자 거친 8v기자 표현을 8v기자 위해 8v기자 붓, 라ㅐy가 나이프 라ㅐy가 뿐만 라ㅐy가 아니라, ㅓ가qg 손에 ㅓ가qg 잡히는 ㅓ가qg 것들(비닐, sㄴl사 장갑, 쟏a5m 노끈, 5e9k 손, 쟏ㅓㅓf 나뭇가지 쟏ㅓㅓf 등등…)을 쟏ㅓㅓf 사용하는데 쟏ㅓㅓf 주저함이 쟏ㅓㅓf 없고 쟏ㅓㅓf 어설픔에 쟏ㅓㅓf 신경 쟏ㅓㅓf 쓰지 쟏ㅓㅓf 않는다. 쟏ㅓㅓf 이번 쟏ㅓㅓf 전시 ’T-shirt’ 쟏ㅓㅓf 시리즈에 쟏ㅓㅓf 등장하는 쟏ㅓㅓf 작가의 쟏ㅓㅓf 낡은 쟏ㅓㅓf 작업복과 ‘Flower’ 쟏ㅓㅓf 시리즈의 쟏ㅓㅓf 조화 쟏ㅓㅓf 또한 쟏ㅓㅓf 실제로 쟏ㅓㅓf 작업실에 쟏ㅓㅓf 존재한다.

그의 쟏ㅓㅓf 배경에는 쟏ㅓㅓf 초현실주의에서 쟏ㅓㅓf 강조하였던 쟏ㅓㅓf 우연히 쟏ㅓㅓf 발견된 쟏ㅓㅓf 사물 쟏ㅓㅓf 자체의 쟏ㅓㅓf 자연스런 쟏ㅓㅓf 결합, 아ㅐqz 혹은 아ㅐqz 완전히 아ㅐqz 이질적인 아ㅐqz 것들이 아ㅐqz 서로 아ㅐqz 결합되는 아ㅐqz 양상을 아ㅐqz 발견할 아ㅐqz 아ㅐqz 있다.

이번 아ㅐqz 전시에서 아ㅐqz 선보이는 아ㅐqz 작품들은 아ㅐqz 각각의 아ㅐqz 스토리를 아ㅐqz 담고 아ㅐqz 있다. 아ㅐqz 여성이 아ㅐqz 머리에 아ㅐqz 사과를 아ㅐqz 올리고 아ㅐqz 있는 아ㅐqz 작품4은 80년대 아ㅐqz 한국 아ㅐqz 두통약 아ㅐqz 광고 아ㅐqz 이미 아ㅐqz 지에서 아ㅐqz 착안한 아ㅐqz 것으로 아ㅐqz 사람을 아ㅐqz 판넬로 아ㅐqz 세워 아ㅐqz 비현실적인 아ㅐqz 무대 아ㅐqz 연출을 아ㅐqz 하고자 아ㅐqz 했다. 아ㅐqz 연극적 아ㅐqz 이미지를 아ㅐqz 먼저 아ㅐqz 구성하고 아ㅐqz 이를 아ㅐqz 캔버스 아ㅐqz 위에 아ㅐqz 회화로 아ㅐqz 옮기는 아ㅐqz 작가의 아ㅐqz 작업은 아ㅐqz 불안한 아ㅐqz 세상 아ㅐqz 속에 아ㅐqz 살고 아ㅐqz 있는 아ㅐqz 인간 아ㅐqz 본연의 아ㅐqz 모습을 아ㅐqz 재현하는 아ㅐqz 과정이며, 0d라ㅓ 사전 0d라ㅓ 작업을 0d라ㅓ 통해 0d라ㅓ 평면에서 0d라ㅓ 망각되기 0d라ㅓ 쉬운 0d라ㅓ 감각 0d라ㅓ 0d라ㅓ 몸에 0d라ㅓ 익히어 0d라ㅓ 회화적 0d라ㅓ 감각을 0d라ㅓ 넓히고자 0d라ㅓ 한다. 0d라ㅓ 엄청난 0d라ㅓ 양의 0d라ㅓ 흑백사진 0d라ㅓ 속에 0d라ㅓ 파묻혀 0d라ㅓ 앉아있는 0d라ㅓ 작품5은 0d라ㅓ 네덜란드에서 0d라ㅓ 있었던 0d라ㅓ 해프닝을 0d라ㅓ 옮긴 0d라ㅓ 0d라ㅓ 업이다. 0d라ㅓ 네덜란드에서 0d라ㅓ 생활하던 0d라ㅓ 당시 0d라ㅓ 낡고 0d라ㅓ 오래된 0d라ㅓ 작업실을 0d라ㅓ 사용하였는데, 사바다아 같은 사바다아 건물의 사바다아 동료 사바다아 작업실에서 사바다아 불이나 사바다아 건물 사바다아 전체를 사바다아 폐쇄하여 사바다아 한동 사바다아 사바다아 건물 사바다아 출입이 사바다아 통제되었다. 3-4개월 사바다아 동안 사바다아 작업을 사바다아 하지 사바다아 못하던 사바다아 사바다아 시기에 사바다아 하루는 사바다아 술을 사바다아 많이 사바다아 마시고 사바다아 잠들었는데 사바다아 아침에 사바다아 일어나 사바다아 보니 facebook을 사바다아 통해 사바다아 사바다아 많은 사바다아 사람들로부터 사바다아 메세지가 사바다아 도착해 사바다아 있었다. 사바다아 사건의 사바다아 전말은 사바다아 작가가 사바다아 전날 사바다아 사바다아 사바다아 기운에 사바다아 사바다아 많은 사바다아 사람들에게 사바다아 메세지를 사바다아 보냈는데 사바다아 그들이 사바다아 답장을 사바다아 보내온 사바다아 것이였다. 사바다아 작가는 사바다아 그날의 사바다아 일을 사바다아 회상하며 ‘Everyday’ 사바다아 시리즈를 사바다아 제작하였다.

반고흐 사바다아 작품에서 사바다아 색을 사바다아 사바다아 프린트 사바다아 사바다아 이미지를 사바다아 찢어 사바다아 놓은 사바다아 작품6은 사바다아 아르코미술관에서 사바다아 발표했던 사바다아 그의 사바다아 전작인 ‘Falling’과 ‘Dying’ 사바다아 시리즈의 사바다아 사바다아 장선상에 사바다아 있는 사바다아 작품이다. 사바다아 작가는 사바다아 모든 사바다아 것에 사바다아 의미를 사바다아 두려고 사바다아 하는 사바다아 행위가 사바다아 덧없음을 사바다아 강조하고 사바다아 결국에 사바다아 모든 사바다아 것은 사바다아 떨어지고 사바다아 사라진다고 사바다아 말한다. 사바다아 또한, 71우s 기존 71우s 작업에 71우s 내재되어 71우s 있는 71우s 삶에 71우s 대한 71우s 허무함과 71우s 죽음의 71우s 요소들이 71우s 자연스럽게 71우s 연결됨을 71우s 71우s 71우s 있다. 71우s 그의 71우s 작품 71우s 소재로 71우s 간간히 71우s 사용되는 71우s 새는 71우s 이번 71우s 전시에서 71우s 비둘기로 71우s 등장한다. 71우s 새를 71우s 선택한 71우s 것은 71우s 추락할(떨어지다) 71우s 가능성을 71우s 항상 71우s 품고 71우s 살아가는 71우s 것에 71우s 작가 71우s 스스로가 71우s 매료되 71우s 었고, 나4ㅑz 비둘기는 나4ㅑz 날개를 나4ㅑz 가진 나4ㅑz 나4ㅑz 중에 나4ㅑz 가장 나4ㅑz 일반적이거나 나4ㅑz 시각적으로 나4ㅑz 많이 나4ㅑz 소비되는 나4ㅑz 것에서 나4ㅑz 보편적인 나4ㅑz 대상을 나4ㅑz 고른 나4ㅑz 것인데 나4ㅑz 나4ㅑz 어떤 나4ㅑz 대상보다 나4ㅑz 쉽게 나4ㅑz 길들일 나4ㅑz 나4ㅑz 있는 나4ㅑz 수동적이고 나4ㅑz 약한 나4ㅑz 대상으로 나4ㅑz 느껴졌기 나4ㅑz 때문이다. 나4ㅑz 작품의 나4ㅑz 두터운 나4ㅑz 무게감, 다ㅐㅐk 강렬한 다ㅐㅐk 다ㅐㅐk 터치는 다ㅐㅐk 관객들의 다ㅐㅐk 시선을 다ㅐㅐk 사로잡으며 다ㅐㅐk 동시에 다ㅐㅐk 담담하게 다ㅐㅐk 표현된 다ㅐㅐk 작가의 다ㅐㅐk 내면세계를 다ㅐㅐk 통해 다ㅐㅐk 새로운 다ㅐㅐk 회화적 다ㅐㅐk 시각을 다ㅐㅐk 경험할 다ㅐㅐk 다ㅐㅐk 있을 다ㅐㅐk 것이다.

조현화랑은 다ㅐㅐk 이번 다ㅐㅐk 전시를 다ㅐㅐk 계기로 다ㅐㅐk 한국 다ㅐㅐk 현대미술의 다ㅐㅐk 새로운 다ㅐㅐk 흐름을 다ㅐㅐk 가늠해 다ㅐㅐk 다ㅐㅐk 다ㅐㅐk 있는 다ㅐㅐk 자리를 다ㅐㅐk 마련하며, bvwt 오로지 bvwt 회화에 bvwt 대한 bvwt 독특한 bvwt 시각과 bvwt bvwt 근을 bvwt 통해 bvwt 회화의 bvwt 본질에 bvwt 다가가는 bvwt 작가의 bvwt 태도를 bvwt 엿볼 bvwt bvwt 있는 bvwt 기회가 bvwt bvwt 것으로 bvwt 기대한다.

출처: bvwt 조현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안지산

현재 진행중인 전시

돈선필 04rx 개인전 : 04rx 끽태점 喫態店 Don Sunpil : Kitsutaiten

2019년 2월 20일 ~ 2019년 6월 13일

나나랜드-나답게 zㄴㄴㅐ 산다 Na Na Land-It's My World

2019년 3월 14일 ~ 2019년 7월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