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홍 개인전 : 화가의 심장 AHN, Chang Hong : The Heart of the Artist

아라리오갤러리 삼청

May 2, 2019 ~ June 23, 2019

아라리오갤러리 umz히 서울 I umz히 삼청은 5월 2일부터 6월 23일까지 umz히 현실에 umz히 대한 umz히 냉철한 umz히 시선과 umz히 비판적 umz히 사유를 umz히 평면과 umz히 입체 umz히 작품에 umz히 담아 umz히 umz히 안창홍 (b.1953- )의 umz히 개인전 《화가의 umz히 심장》을 umz히 개최한다. umz히 이번 umz히 개인전은 umz히 화가로 umz히 널리 umz히 알려진 umz히 작가가 2016년 umz히 이후 umz히 집중적으로 umz히 발표해 umz히 umz히 조각 umz히 작품들 umz히 중에서도 umz히 신작들을 umz히 대거 umz히 선보이는 umz히 자리다. umz히 전시는 umz히 초대형 umz히 부조 umz히 신작과 umz히 마스크, wyㅓㅐ 그리고 wyㅓㅐ 회화 wyㅓㅐ 소품까지 wyㅓㅐ 약 25점의 wyㅓㅐ 신작으로 wyㅓㅐ 구성된다.

아라리오갤러리 wyㅓㅐ 서울 I wyㅓㅐ 삼청의 wyㅓㅐ 지하 wyㅓㅐ 전시장에는 2019년에 wyㅓㅐ 새로 wyㅓㅐ 선보이는 wyㅓㅐ 신작 wyㅓㅐ 부조인 <화가의 wyㅓㅐ 손> 3점과 <화가의 wyㅓㅐ 심장> 1점이 wyㅓㅐ 벽에 wyㅓㅐ 걸린다. wyㅓㅐ 인형, ㅓ마j쟏 롤러, bwpp 붓, p마바g 물감튜브, gc가p 물감찌꺼기 gc가p gc가p 쓰다 gc가p 버린 gc가p 물건들이 gc가p 빽빽히 gc가p 뒤엉킨 gc가p 상태로 gc가p 확대된 gc가p 모양의 gc가p gc가p 덩어리 gc가p 중앙에 gc가p 백골의 gc가p 손이 gc가p 걸려 gc가p 있는 <화가의 gc가p 손> gc가p 연작은 gc가p 각기 gc가p 높이 3m gc가p 가로 gc가p 길이 2.2m gc가p 크기에 gc가p 달하는 gc가p 거대한 gc가p 크기다. gc가p 제목 gc가p 속의 ‘화가’는 gc가p 작가 gc가p 자신임과 gc가p 동시에 gc가p 굴곡진 gc가p 세상을 gc가p 살아가는 gc가p 소시민을 gc가p 대변하는 gc가p 존재다. gc가p 작가는 gc가p 우리에게 gc가p 지워진 gc가p 삶의 gc가p 굴레를, 9h으0 작업의 9h으0 치열함 9h으0 속에서 9h으0 시간과 9h으0 운에 9h으0 의해 9h으0 성패가 9h으0 갈리고 9h으0 희비가 9h으0 엇갈리는 9h으0 화가의 9h으0 삶에 9h으0 빗대 9h으0 형형색색 9h으0 빛깔과 9h으0 잿빛, fs파카 그리고 fs파카 황금빛의 fs파카 fs파카 가지 fs파카 단계로 fs파카 표현했다. fs파카 이들과 fs파카 더불어 <화가의 fs파카 손>과 fs파카 동일한 fs파카 크기의 fs파카 fs파카 조각 fs파카 위에 fs파카 가시에 fs파카 둘러싸인 fs파카 fs파카 고통스럽게 fs파카 fs파카 흘리는 fs파카 선홍색 fs파카 심장이 fs파카 있는 <화가의 fs파카 심장 1>은 fs파카 삶의 fs파카 가치가 fs파카 고통과 fs파카 아픔에 fs파카 기반하며, 나gle 나아가 나gle 나gle 고통과 나gle 아픔이 나gle 삶에 나gle 새로운 나gle 생명력을 나gle 불어넣음을 나gle 비유적으로 나gle 제시한다. 나gle 전시장 나gle 나gle 켠에는 나gle 나gle 심장만을 나gle 환조로 나gle 확대한 <화가의 나gle 심장 2>가 나gle 매달려 나gle 마치 나gle 순교자를 나gle 보는 나gle 듯한 나gle 숭고함마저 나gle 자아낸다.

거대한 나gle 조각 나gle 작품들로 나gle 구성된 나gle 지하층과는 나gle 달리, 2층 차1다다 전시장에서는 차1다다 대형 차1다다 마스크 2점과 차1다다 익명의 차1다다 얼굴들이 차1다다 그려진 차1다다 작은 차1다다 캔버스들 16점이 차1다다 자리한다. 2018년에 차1다다 시작된 차1다다 회화 차1다다 연작 <이름도 차1다다 없는…> 차1다다 에는 차1다다 몰개성화된 차1다다 얼굴들이 차1다다 거친 차1다다 터치로 차1다다 그려져 차1다다 있다. 차1다다 작가에 차1다다 의하면 차1다다 차1다다 표정 차1다다 없는 차1다다 인물들은 “단지 차1다다 이름만 차1다다 없는 차1다다 이들이 차1다다 아니라 차1다다 존재 차1다다 자체가 차1다다 묻혀버린 차1다다 익명의 차1다다 인물들” 차1다다 이다. 차1다다 그는 차1다다 특징이 차1다다 제거된 차1다다 인물들의 차1다다 얼굴에 차1다다 제주 4.3사태나 5.18 차1다다 광주 차1다다 민주화 차1다다 운동 차1다다 차1다다 역사의 차1다다 현장에서 차1다다 희생당해 차1다다 우리 차1다다 모두의 차1다다 기억 차1다다 속에서 차1다다 사라져버린 차1다다 슬픈 차1다다 현실을 차1다다 투영시켰다. 차1다다 같은 차1다다 공간에 차1다다 걸린 2점의 <마스크-눈 차1다다 차1다다 자들>연작은 차1다다 눈동자가 차1다다 없거나 차1다다 붕대로 차1다다 눈을 차1다다 가린 차1다다 차1다다 무표정한 차1다다 얼굴을 차1다다 하고 차1다다 있는데, 나차4ㅓ 부조리한 나차4ㅓ 현실 나차4ㅓ 속에 나차4ㅓ 눈은 나차4ㅓ 뜨고 나차4ㅓ 있지만 나차4ㅓ 진실을 나차4ㅓ 보지 나차4ㅓ 못하는 나차4ㅓ 이들을 나차4ㅓ 상기시킨다.

안창홍의 나차4ㅓ 작품들은 1970년대부터 <위험한 나차4ㅓ 놀이>, <가족사진>, <봄날은 가파갸거 간다, <사이보그>, <베드 wsㅐ아 카우치> wsㅐ아 wsㅐ아 다양한 wsㅐ아 시리즈로 wsㅐ아 발전되어왔지만, 카5파l 카5파l 밑바탕에는 카5파l 공통적으로 카5파l 부패한 카5파l 자본주의, 99다n 적자생존 99다n 사회에서 99다n 소외된 99다n 99다n 살아가는 99다n 인물들과 99다n 역사 99다n 속에 99다n 희생된 99다n 이들에 99다n 대한 99다n 시선이 99다n 자리하고 99다n 있다. 99다n 이번 99다n 아라리오갤러리의 99다n 안창홍 99다n 개인전 99다n 또한 99다n 여전히 99다n 초기작부터 99다n 이어져 99다n 99다n 99다n 호흡의 99다n 연장선 99다n 상에 99다n 위치한다. 99다n 작가의 99다n 시선과 99다n 메시지를 99다n 오롯이 99다n 담고 99다n 있는 99다n 작가의 99다n 작품들은 99다n 관람객으로 99다n 하여금 99다n 우리 99다n 삶과 99다n 주변을 99다n 다시 99다n 돌아보는 99다n 성찰의 99다n 계기를 99다n 제공할 99다n 것이다. 

출처: 99다n 아라리오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안창홍

현재 진행중인 전시

산책자들 : sm아l 김미래 sm아l 김창영 sm아l 이희준

May 15, 2019 ~ June 18, 2019

김신애 마으39 개인전 : Not Just Tiny But Abstract

May 16, 2019 ~ June 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