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홍 개인전 : 화가의 심장 AHN, Chang Hong : The Heart of the Artist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May 2, 2019 ~ June 30, 2019

아라리오갤러리 g차7거 서울 I g차7거 삼청은 5월 2일부터 6월 23일까지 g차7거 현실에 g차7거 대한 g차7거 냉철한 g차7거 시선과 g차7거 비판적 g차7거 사유를 g차7거 평면과 g차7거 입체 g차7거 작품에 g차7거 담아 g차7거 g차7거 안창홍 (b.1953- )의 g차7거 개인전 《화가의 g차7거 심장》을 g차7거 개최한다. g차7거 이번 g차7거 개인전은 g차7거 화가로 g차7거 널리 g차7거 알려진 g차7거 작가가 2016년 g차7거 이후 g차7거 집중적으로 g차7거 발표해 g차7거 g차7거 조각 g차7거 작품들 g차7거 중에서도 g차7거 신작들을 g차7거 대거 g차7거 선보이는 g차7거 자리다. g차7거 전시는 g차7거 초대형 g차7거 부조 g차7거 신작과 g차7거 마스크, 하ㅐ차히 그리고 하ㅐ차히 회화 하ㅐ차히 소품까지 하ㅐ차히 약 25점의 하ㅐ차히 신작으로 하ㅐ차히 구성된다.

아라리오갤러리 하ㅐ차히 서울 I 하ㅐ차히 삼청의 하ㅐ차히 지하 하ㅐ차히 전시장에는 2019년에 하ㅐ차히 새로 하ㅐ차히 선보이는 하ㅐ차히 신작 하ㅐ차히 부조인 <화가의 하ㅐ차히 손> 3점과 <화가의 하ㅐ차히 심장> 1점이 하ㅐ차히 벽에 하ㅐ차히 걸린다. 하ㅐ차히 인형, 8하라ㅐ 롤러, 4tbi 붓, ㄴㅈgm 물감튜브, 차p마h 물감찌꺼기 차p마h 차p마h 쓰다 차p마h 버린 차p마h 물건들이 차p마h 빽빽히 차p마h 뒤엉킨 차p마h 상태로 차p마h 확대된 차p마h 모양의 차p마h 차p마h 덩어리 차p마h 중앙에 차p마h 백골의 차p마h 손이 차p마h 걸려 차p마h 있는 <화가의 차p마h 손> 차p마h 연작은 차p마h 각기 차p마h 높이 3m 차p마h 가로 차p마h 길이 2.2m 차p마h 크기에 차p마h 달하는 차p마h 거대한 차p마h 크기다. 차p마h 제목 차p마h 속의 ‘화가’는 차p마h 작가 차p마h 자신임과 차p마h 동시에 차p마h 굴곡진 차p마h 세상을 차p마h 살아가는 차p마h 소시민을 차p마h 대변하는 차p마h 존재다. 차p마h 작가는 차p마h 우리에게 차p마h 지워진 차p마h 삶의 차p마h 굴레를, ㅐ사af 작업의 ㅐ사af 치열함 ㅐ사af 속에서 ㅐ사af 시간과 ㅐ사af 운에 ㅐ사af 의해 ㅐ사af 성패가 ㅐ사af 갈리고 ㅐ사af 희비가 ㅐ사af 엇갈리는 ㅐ사af 화가의 ㅐ사af 삶에 ㅐ사af 빗대 ㅐ사af 형형색색 ㅐ사af 빛깔과 ㅐ사af 잿빛, 4x기2 그리고 4x기2 황금빛의 4x기2 4x기2 가지 4x기2 단계로 4x기2 표현했다. 4x기2 이들과 4x기2 더불어 <화가의 4x기2 손>과 4x기2 동일한 4x기2 크기의 4x기2 4x기2 조각 4x기2 위에 4x기2 가시에 4x기2 둘러싸인 4x기2 4x기2 고통스럽게 4x기2 4x기2 흘리는 4x기2 선홍색 4x기2 심장이 4x기2 있는 <화가의 4x기2 심장 1>은 4x기2 삶의 4x기2 가치가 4x기2 고통과 4x기2 아픔에 4x기2 기반하며, 걷기차5 나아가 걷기차5 걷기차5 고통과 걷기차5 아픔이 걷기차5 삶에 걷기차5 새로운 걷기차5 생명력을 걷기차5 불어넣음을 걷기차5 비유적으로 걷기차5 제시한다. 걷기차5 전시장 걷기차5 걷기차5 켠에는 걷기차5 걷기차5 심장만을 걷기차5 환조로 걷기차5 확대한 <화가의 걷기차5 심장 2>가 걷기차5 매달려 걷기차5 마치 걷기차5 순교자를 걷기차5 보는 걷기차5 듯한 걷기차5 숭고함마저 걷기차5 자아낸다.

거대한 걷기차5 조각 걷기차5 작품들로 걷기차5 구성된 걷기차5 지하층과는 걷기차5 달리, 2층 나3타ㅓ 전시장에서는 나3타ㅓ 대형 나3타ㅓ 마스크 2점과 나3타ㅓ 익명의 나3타ㅓ 얼굴들이 나3타ㅓ 그려진 나3타ㅓ 작은 나3타ㅓ 캔버스들 16점이 나3타ㅓ 자리한다. 2018년에 나3타ㅓ 시작된 나3타ㅓ 회화 나3타ㅓ 연작 <이름도 나3타ㅓ 없는…> 나3타ㅓ 에는 나3타ㅓ 몰개성화된 나3타ㅓ 얼굴들이 나3타ㅓ 거친 나3타ㅓ 터치로 나3타ㅓ 그려져 나3타ㅓ 있다. 나3타ㅓ 작가에 나3타ㅓ 의하면 나3타ㅓ 나3타ㅓ 표정 나3타ㅓ 없는 나3타ㅓ 인물들은 “단지 나3타ㅓ 이름만 나3타ㅓ 없는 나3타ㅓ 이들이 나3타ㅓ 아니라 나3타ㅓ 존재 나3타ㅓ 자체가 나3타ㅓ 묻혀버린 나3타ㅓ 익명의 나3타ㅓ 인물들” 나3타ㅓ 이다. 나3타ㅓ 그는 나3타ㅓ 특징이 나3타ㅓ 제거된 나3타ㅓ 인물들의 나3타ㅓ 얼굴에 나3타ㅓ 제주 4.3사태나 5.18 나3타ㅓ 광주 나3타ㅓ 민주화 나3타ㅓ 운동 나3타ㅓ 나3타ㅓ 역사의 나3타ㅓ 현장에서 나3타ㅓ 희생당해 나3타ㅓ 우리 나3타ㅓ 모두의 나3타ㅓ 기억 나3타ㅓ 속에서 나3타ㅓ 사라져버린 나3타ㅓ 슬픈 나3타ㅓ 현실을 나3타ㅓ 투영시켰다. 나3타ㅓ 같은 나3타ㅓ 공간에 나3타ㅓ 걸린 2점의 <마스크-눈 나3타ㅓ 나3타ㅓ 자들>연작은 나3타ㅓ 눈동자가 나3타ㅓ 없거나 나3타ㅓ 붕대로 나3타ㅓ 눈을 나3타ㅓ 가린 나3타ㅓ 나3타ㅓ 무표정한 나3타ㅓ 얼굴을 나3타ㅓ 하고 나3타ㅓ 있는데, hsㅓ타 부조리한 hsㅓ타 현실 hsㅓ타 속에 hsㅓ타 눈은 hsㅓ타 뜨고 hsㅓ타 있지만 hsㅓ타 진실을 hsㅓ타 보지 hsㅓ타 못하는 hsㅓ타 이들을 hsㅓ타 상기시킨다.

안창홍의 hsㅓ타 작품들은 1970년대부터 <위험한 hsㅓ타 놀이>, <가족사진>, <봄날은 7ㅓ으c 간다, <사이보그>, <베드 2yㅓ하 카우치> 2yㅓ하 2yㅓ하 다양한 2yㅓ하 시리즈로 2yㅓ하 발전되어왔지만, 3우쟏ㄴ 3우쟏ㄴ 밑바탕에는 3우쟏ㄴ 공통적으로 3우쟏ㄴ 부패한 3우쟏ㄴ 자본주의, ncgㅈ 적자생존 ncgㅈ 사회에서 ncgㅈ 소외된 ncgㅈ ncgㅈ 살아가는 ncgㅈ 인물들과 ncgㅈ 역사 ncgㅈ 속에 ncgㅈ 희생된 ncgㅈ 이들에 ncgㅈ 대한 ncgㅈ 시선이 ncgㅈ 자리하고 ncgㅈ 있다. ncgㅈ 이번 ncgㅈ 아라리오갤러리의 ncgㅈ 안창홍 ncgㅈ 개인전 ncgㅈ 또한 ncgㅈ 여전히 ncgㅈ 초기작부터 ncgㅈ 이어져 ncgㅈ ncgㅈ ncgㅈ 호흡의 ncgㅈ 연장선 ncgㅈ 상에 ncgㅈ 위치한다. ncgㅈ 작가의 ncgㅈ 시선과 ncgㅈ 메시지를 ncgㅈ 오롯이 ncgㅈ 담고 ncgㅈ 있는 ncgㅈ 작가의 ncgㅈ 작품들은 ncgㅈ 관람객으로 ncgㅈ 하여금 ncgㅈ 우리 ncgㅈ 삶과 ncgㅈ 주변을 ncgㅈ 다시 ncgㅈ 돌아보는 ncgㅈ 성찰의 ncgㅈ 계기를 ncgㅈ 제공할 ncgㅈ 것이다. 

출처: ncgㅈ 아라리오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안창홍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ACC CONTEXT : o히wr 연대의 o히wr 홀씨 SOLIDARITY SPORES

May 15, 2020 ~ Oct. 25, 2020

한국현대미술작가조명 Ⅲ : 걷히ㅐ다 김종학

March 6, 2020 ~ June 2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