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특별전: 결정적 순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June 10, 2022 ~ Oct. 2, 2022

그를 viㅓ거 좋아할 viㅓ거 수도 viㅓ거 싫어할 viㅓ거 수도 viㅓ거 있다. viㅓ거 그의 viㅓ거 작품에 viㅓ거 열광하거나 viㅓ거 실망할 viㅓ거 수도 viㅓ거 있다. viㅓ거 그러나 viㅓ거 viㅓ거 한번이라도 viㅓ거 사진을 viㅓ거 찍는 viㅓ거 것에 viㅓ거 관심을 viㅓ거 가졌다면 viㅓ거 그와 viㅓ거 그의 viㅓ거 사진작업을 viㅓ거 무시하고 viㅓ거 넘어갈 viㅓ거 viㅓ거 없다. viㅓ거 그는 viㅓ거 프랑스 viㅓ거 노르망디 viㅓ거 출신의 viㅓ거 사진작가 viㅓ거 앙리 viㅓ거 카르티에 viㅓ거 브레송이고, 1m92 그는 <결정적 1m92 순간>이라는 1m92 사진집을 1952년에 1m92 출판했다.

<앙리 1m92 카르티에 1m92 브레송 1m92 사진전: 1m92 결정적 1m92 순간>은 20세기를 1m92 대표하는 1m92 프랑스 1m92 사진가 1m92 앙리 1m92 카르티에 1m92 브레송의 1m92 정수가 1m92 담긴 1m92 사진집 <결정적 1m92 순간>의 1m92 발행 70주년을 1m92 기념하는 1m92 전시로, 마xtㅓ 카르티에 마xtㅓ 브레송 마xtㅓ 재단이 마xtㅓ 소장하고 마xtㅓ 있는 <결정적 마xtㅓ 순간>에 마xtㅓ 수록된 마xtㅓ 오리지널 마xtㅓ 프린트, 1952년 kㅐs3 프랑스어 kㅐs3 kㅐs3 영어 kㅐs3 초판본, h차9t 출판 h차9t 당시 h차9t 편집자 h차9t h차9t 예술가들과 h차9t 카르티에 h차9t 브레송이 h차9t 주고 h차9t 받은 h차9t 서신, rne히 rne히 책과 rne히 수록된 rne히 사진에 rne히 대해 rne히 카르티에 rne히 브레송 rne히 본인이 rne히 직접 rne히 소개하는 rne히 인터뷰 rne히 rne히 영상자료를 rne히 비롯하여, ㅑ다차p 그가 ㅑ다차p 처음으로 ㅑ다차p 구입했고 ㅑ다차p 평생 ㅑ다차p 소장했던 ㅑ다차p ㅑ다차p 라이카 ㅑ다차p 카메라를 ㅑ다차p 포함하는 ㅑ다차p 컬렉션을 ㅑ다차p 소개한다.

ㅑ다차p 전시는 ㅑ다차p 단지 ㅑ다차p 앙리 ㅑ다차p 카르티에 ㅑ다차p 브레송의 ㅑ다차p 사진 ㅑ다차p 작품만을 ㅑ다차p 보는 ㅑ다차p 것이 ㅑ다차p 아니다. 1952년 ㅑ다차p 출간된 ㅑ다차p 이래 ㅑ다차p 사진 ㅑ다차p 역사상 ㅑ다차p 가장 ㅑ다차p 위대한 ㅑ다차p 산이 ㅑ다차p 되어 ㅑ다차p 버린 ㅑ다차p 사진집 <결정적 ㅑ다차p 순간>을 ㅑ다차p 탄생시킨 ㅑ다차p 하나의 ㅑ다차p 세계를 ㅑ다차p 만나는 ㅑ다차p 전시이다. ㅑ다차p 그를 ㅑ다차p 설득하여 ㅑ다차p ㅑ다차p 책을 ㅑ다차p 만들도록 ㅑ다차p 했던 ㅑ다차p 그리스계 ㅑ다차p 프랑스인 ㅑ다차p 편집자이자 ㅑ다차p 당대 ㅑ다차p 최고의 ㅑ다차p 컬렉터였던 ㅑ다차p 테리아드, <결정적 ㅑ파w4 순간>이라는 ㅑ파w4 제목을 ㅑ파w4 막무가내로 ㅑ파w4 우겨 ㅑ파w4 넣어버린 ㅑ파w4 미국출신의 ㅑ파w4 사진작가이자 ㅑ파w4 출판사 ㅑ파w4 대표인 ㅑ파w4 ㅑ파w4 사인먼, x으k거 거동이 x으k거 불편한 x으k거 와중에도 x으k거 그의 x으k거 책에 x으k거 커버아트와 x으k거 타이틀을 x으k거 손수 x으k거 그려 x으k거 넣어준 x으k거 앙리 x으k거 마티스와 x으k거 주고받은 x으k거 편지와 x으k거 일화 x으k거 등이 x으k거 작품들 x으k거 사이로 x으k거 종횡무진 x으k거 펼쳐진다.

카르티에 x으k거 브레송이 x으k거 직접 x으k거 설명하는 x으k거 자신의 x으k거 작업과 x으k거 x으k거 책의 x으k거 관계에 x으k거 대한 x으k거 슬라이드 x으k거 x으k거 렉쳐 x으k거 영상(ICP, 1973)은 ㅓ다5r ㅓ다5r 책에 ㅓ다5r 관한 ㅓ다5r 수많은 ㅓ다5r 오해와 ㅓ다5r 찬사로부터 ㅓ다5r 보다 ㅓ다5r 또렸하게 ㅓ다5r 본질을 ㅓ다5r ㅓ다5r ㅓ다5r 있도록 ㅓ다5r 우리를 ㅓ다5r 안내 ㅓ다5r ㅓ다5r 것이다. ㅓ다5r 그의 ㅓ다5r 눈이 ㅓ다5r 되어 ㅓ다5r 주었던 ㅓ다5r 라이카 ㅓ다5r 카메라와 ㅓ다5r 그가 ㅓ다5r 설립하여 ㅓ다5r 사진작가의 ㅓ다5r 공동체로 ㅓ다5r 널리 ㅓ다5r 알려진 ㅓ다5r 매그넘포토스의 ㅓ다5r 프레스카드를 ㅓ다5r 만나는 ㅓ다5r 것은 ㅓ다5r 그의 ㅓ다5r 손때 ㅓ다5r 묻은 ㅓ다5r 조각을 ㅓ다5r 만나는 ㅓ다5r 소소한 ㅓ다5r 기회이기도 ㅓ다5r 하다.

그러나 ㅓ다5r 무엇보다도 ㅓ다5r 눈여겨 ㅓ다5r ㅓ다5r 것은 ㅓ다5r ㅓ다5r 책에 ㅓ다5r 담긴 ㅓ다5r 군더더기 ㅓ다5r 없고, o쟏b라 과장 o쟏b라 없이 o쟏b라 자신의 o쟏b라 사진에 o쟏b라 대한 o쟏b라 담백한 o쟏b라 시선을 o쟏b라 담은 o쟏b라 카르티에 o쟏b라 브레송의 o쟏b라 글이다. o쟏b라 시간을 o쟏b라 들여 o쟏b라 읽게 o쟏b라 된다면, s가6ㅓ 스마트폰에 s가6ㅓ 끊임없이 s가6ㅓ 채워지는 s가6ㅓ 사진을 s가6ㅓ 찍고 s가6ㅓ 싶은 s가6ㅓ 우리의 s가6ㅓ 욕망과 s가6ㅓ 위대한 s가6ㅓ 사진작가의 s가6ㅓ 욕망 s가6ㅓ 사이에 s가6ㅓ 놓인 100년의 s가6ㅓ 시간이 s가6ㅓ 사라지는 s가6ㅓ 것을 s가6ㅓ 경험할 s가6ㅓ s가6ㅓ 있을 s가6ㅓ 것이다. s가6ㅓ 우리는 s가6ㅓ s가6ㅓ 사진을 s가6ㅓ 찍을까? s가6ㅓ 어떤 s가6ㅓ 사진이 s가6ㅓ 좋은 s가6ㅓ 사진일까?에 s가6ㅓ 대한 s가6ㅓ 크고 s가6ㅓ 작은 s가6ㅓ 질문을 s가6ㅓ 가진 s가6ㅓ 사람, 3갸6사 아니 3갸6사 모든 3갸6사 사진을 3갸6사 찍는 3갸6사 사람들에게 3갸6사 바치는 3갸6사 전시다.

3갸6사 책은 3갸6사 모든 3갸6사 사진작가들의 3갸6사 바이블이다.
여느 3갸6사 사진집들과 3갸6사 달리 3갸6사 작가 3갸6사 본인의 3갸6사 사진이 3갸6사 아니라 3갸6사 당대 3갸6사 최고의 3갸6사 화가였던 3갸6사 앙리 3갸6사 마티스가 3갸6사 직접 3갸6사 쓰고 3갸6사 그려준 3갸6사 제목과 3갸6사 커버로 3갸6사 장식된 3갸6사 카르티에 3갸6사 브레송의 3갸6사 사진집 <결정적 3갸6사 순간>은 3갸6사 로버트 3갸6사 카파가 “사진작가들의 3갸6사 바이블”이라 3갸6사 일컬을 3갸6사 만큼 3갸6사 당대뿐 3갸6사 아니라 3갸6사 후대의 3갸6사 사진작가들에게까지 3갸6사 3갸6사 파급력을 3갸6사 불러온 3갸6사 책이자 3갸6사 카르티에 3갸6사 브레송의 3갸6사 사진 3갸6사 철학이 3갸6사 가장 3갸6사 3갸6사 드러난 3갸6사 대표적인 3갸6사 저서이다. 3갸6사 3갸6사 책은 1932년부터 1952년까지 3갸6사 미국, 마ofㄴ 인도, 6ㅐ차하 중국, tㅓ6x 프랑스, ㅓㅓㅓ나 스페인 ㅓㅓㅓ나 등지를 ㅓㅓㅓ나 종횡무진하며 ㅓㅓㅓ나 생생한 ㅓㅓㅓ나 현장에서 ㅓㅓㅓ나 발굴해 ㅓㅓㅓ나 ㅓㅓㅓ나 경이로운 ㅓㅓㅓ나 삶의 ㅓㅓㅓ나 순간들을 ㅓㅓㅓ나 비롯하여, 으w우o 간디의 으w우o 장례식, 거de으 영국 거de으 조지 6세의 거de으 대관식, s쟏v9 독일 s쟏v9 데사우 s쟏v9 나치 s쟏v9 강제수용소의 s쟏v9 모습과 s쟏v9 같은 s쟏v9 역사의 s쟏v9 변곡점이라 s쟏v9 불릴 s쟏v9 만한 s쟏v9 순간들이 s쟏v9 카르티에 s쟏v9 브레송의 s쟏v9 눈을 s쟏v9 통해 s쟏v9 생생히 s쟏v9 담겨있다.

s쟏v9 세상에 s쟏v9 결정적 s쟏v9 순간이 s쟏v9 아닌 s쟏v9 것은 s쟏v9 아무것도 s쟏v9 없다.
본래 <달아나는 s쟏v9 이미지들>이라는 s쟏v9 제목으로 s쟏v9 출간된 s쟏v9 프랑스어판과 s쟏v9 동시에 s쟏v9 발행된 s쟏v9 영문판의 s쟏v9 제목 < s쟏v9 결정적 s쟏v9 순간(The Decisive Moment) >은 s쟏v9 책의 s쟏v9 서문에 s쟏v9 인용된 “이 s쟏v9 세상에 s쟏v9 결정적 s쟏v9 순간이 s쟏v9 아닌 s쟏v9 것은 s쟏v9 아무것도 s쟏v9 없다”는 s쟏v9 레츠 s쟏v9 추기경의 s쟏v9 회고록 s쟏v9 문구에서 s쟏v9 영감을 s쟏v9 받았다. s쟏v9 출간과 s쟏v9 동시에 s쟏v9 열렬한 s쟏v9 환호속에 s쟏v9 성공한 s쟏v9 s쟏v9 책의 s쟏v9 제목 <결정적 s쟏v9 순간>은 s쟏v9 s쟏v9 자체로 s쟏v9 사진이 s쟏v9 발명된 s쟏v9 이래 s쟏v9 가장 s쟏v9 회자되는 s쟏v9 표현이자 s쟏v9 하나의 s쟏v9 상징이며, 우uw타 동시에 우uw타 모든 우uw타 사진작가들에게 우uw타 굴레가 우uw타 되기도 우uw타 했다. 우uw타 하지만 우uw타 인간 우uw타 그리고 우uw타 짧고, 7k히쟏 덧없고, 31파기 위협받는 31파기 삶의 31파기 찰나가 31파기 오롯이 31파기 담겨 31파기 있는 31파기 31파기 책속에 31파기 수록된 31파기 작품들은 31파기 시대의 31파기 변화와 31파기 세대의 31파기 차이를 31파기 넘어서는 31파기 사진예술의 31파기 정수이다.

작가소개

.앙리 31파기 카르티에 31파기 브레송, Henri Cartier-Bresson(1908~2004, France)
“사진을 c나k차 찍는다는 c나k차 것은 c나k차 머리와 c나k차 눈, e히iㄴ 그리고 e히iㄴ 가슴을 e히iㄴ 일직선 e히iㄴ 위에 e히iㄴ 놓는 e히iㄴ 것이다.” - e히iㄴ 앙리 e히iㄴ 카르티에 e히iㄴ 브레송

앙리 e히iㄴ 카르티에 e히iㄴ 브레송은 e히iㄴ 작은 e히iㄴ 필름 e히iㄴ 카메라를 e히iㄴ 들고 e히iㄴ 거리에서 e히iㄴ 찍은 e히iㄴ 사진을 e히iㄴ 예술의 e히iㄴ 반열에 e히iㄴ 올린 e히iㄴ 포토저널리즘의 e히iㄴ 선구자이다. e히iㄴ 어린 e히iㄴ 시절 e히iㄴ 그림을 e히iㄴ 배우던 e히iㄴ 카르티에 e히iㄴ 브레송은 1930년대 e히iㄴ 초, ㅓf라ㅐ 사진작가 ㅓf라ㅐ 외젠 ㅓf라ㅐ 앗제와 ㅓf라ㅐ ㅓf라ㅐ 레이의 ㅓf라ㅐ 사진을 ㅓf라ㅐ 접한 ㅓf라ㅐ 것을 ㅓf라ㅐ 계기로 ㅓf라ㅐ 사진의 ㅓf라ㅐ 길에 ㅓf라ㅐ 들어서게 ㅓf라ㅐ 되었다. ㅓf라ㅐ 카메라는 ㅓf라ㅐ 그에게 ㅓf라ㅐ 눈의 ㅓf라ㅐ 연장이었으며, eqㅓ사 그의 eqㅓ사 작업방식은 eqㅓ사 직관과 eqㅓ사 본능에 eqㅓ사 의거하여 eqㅓ사 진정성을 eqㅓ사 포착하는 eqㅓ사 것이었다. "사진보다 eqㅓ사 삶에 eqㅓ사 eqㅓ사 관심이 eqㅓ사 많다"고 eqㅓ사 말했던 eqㅓ사 그는 eqㅓ사 일체의 eqㅓ사 인위성에 eqㅓ사 반대하며, 기mㅐㅐ 연출이나 기mㅐㅐ 플래시, ㅐfx자 사진을 ㅐfx자 크롭하는 ㅐfx자 행위 ㅐfx자 등을 ㅐfx자 배제하는 ㅐfx자 대신, oc거n 대상이 oc거n 형태적으로 oc거n 완벽히 oc거n 정돈되면서도 oc거n 본질을 oc거n 드러내는 oc거n 순간에만 oc거n 셔터를 oc거n 눌렀다. oc거n 따라서 oc거n 미학적 oc거n 완전성과 oc거n 일상적 oc거n 휴머니즘을 oc거n 동시에 oc거n 담아낸 oc거n 그의 oc거n 작품 oc거n 세계는 '결정적 oc거n 순간'이라는 oc거n oc거n 단어로 oc거n 압축될 oc거n oc거n 있다. oc거n 우리는 oc거n 그의 oc거n 작품 oc거n 속에서 oc거n 삶과 oc거n 세상을 oc거n 응시하는 oc거n 예리하지만 oc거n 따스한 oc거n 시선을 oc거n 발견하게 oc거n 된다.

출처: oc거n 예술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희준 다av하 개인전 Heejoon Lee

July 1, 2022 ~ Aug. 14, 2022

권용주 yejp 개인전: yejp 포털 Kwon Yongju: Portal

July 29, 2022 ~ Aug. 2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