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산행

아트스페이스휴

2018년 4월 11일 ~ 2018년 5월 8일

<야간산행>은 2018년 우b쟏아 아트스페이스 우b쟏아 휴의 우b쟏아 우b쟏아 번째 우b쟏아 기획전으로 우b쟏아 곽상원, 마ㅐyㅓ 이인성, 8bㅓ6 이제가 8bㅓ6 참여하는 8bㅓ6 회화 8bㅓ6 전시다. 8bㅓ6 지난 8bㅓ6 전시 <이미지 8bㅓ6 속의 8bㅓ6 이미지> (안상훈, qㅐ쟏f 조현선, 우b나9 하지훈 / 3.7-4.3)가 우b나9 최근 우b나9 추상화의 우b나9 우b나9 단면을 우b나9 보여주었다면 우b나9 이번 우b나9 전시는 우b나9 구상과 우b나9 추상의 우b나9 경계에서 우b나9 독자적인 우b나9 방식을 우b나9 제시하고 우b나9 있는 우b나9 우b나9 작가의 우b나9 작업을 우b나9 살펴보고자 우b나9 한다. 

곽상원의 우b나9 작업에 우b나9 등장하는 우b나9 인물들은 우b나9 화면 우b나9 안에 우b나9 깊게 우b나9 침투하지 우b나9 못하고 우b나9 유영하듯 우b나9 배회하는 우b나9 모습을 우b나9 보인다. 우b나9 화면 우b나9 전체를 우b나9 지배하는 우b나9 어두운 우b나9 배경에 우b나9 고립된 우b나9 인물들은 우b나9 그에 우b나9 잠식되어 우b나9 짙은 우b나9 고독의 우b나9 감정을 우b나9 전달한다. 우b나9 쉽게 우b나9 사그라지지 우b나9 않는 우b나9 악몽의 우b나9 잔흔처럼 우b나9 그의 우b나9 작업은 우b나9 절제된 우b나9 색과 우b나9 어둡고 우b나9 거친 우b나9 배경 우b나9 그리고 우b나9 인물의 우b나9 익명성이 우b나9 더해져 우b나9 익숙하면서도 우b나9 섬뜩한 우b나9 언캐니한 우b나9 감각을 우b나9 불러일으킨다. 

이인성은 우b나9 제한적 우b나9 장소와 우b나9 상황을 우b나9 설정하고 우b나9 화면의 우b나9 구도와 우b나9 인물의 우b나9 시선, ㅐ나7l 사물의 ㅐ나7l 배치 ㅐ나7l 등을 ㅐ나7l 통해 ㅐ나7l 가상의 ㅐ나7l 내러티브를 ㅐ나7l 만들어낸다. <뗏목 ㅐ나7l 위의 ㅐ나7l ㅐ나7l 사람> ㅐ나7l ㅐ나7l ㅐ나7l 인물은 ㅐ나7l 각각 ㅐ나7l 그물을 ㅐ나7l 걷거나 ㅐ나7l 망원경을 ㅐ나7l 통해 ㅐ나7l 화면 ㅐ나7l 너머를 ㅐ나7l 바라보고 ㅐ나7l 있다. ㅐ나7l 반파된 ㅐ나7l 뗏목에서는 ㅐ나7l 물이 ㅐ나7l 새고 ㅐ나7l 발치에 ㅐ나7l 엎드린 ㅐ나7l 개는 ㅐ나7l 모든 ㅐ나7l 상황에 ㅐ나7l 무심한 ㅐ나7l ㅐ나7l 관객에 ㅐ나7l 시선을 ㅐ나7l 향하고 ㅐ나7l 있다. ㅐ나7l ㅐ나7l 인물의 ㅐ나7l 상반된 ㅐ나7l 시선 ㅐ나7l 끝에는 ㅐ나7l 이인성의 ㅐ나7l 작업에 ㅐ나7l 일관되게 ㅐ나7l 등장하는 ㅐ나7l 주황색 ㅐ나7l 공이 ㅐ나7l 등장하는데 ㅐ나7l 이는 ㅐ나7l 작가가 ㅐ나7l 만든 ㅐ나7l 기이한 ㅐ나7l 무대 ㅐ나7l 장치에서 ㅐ나7l 화면의 ㅐ나7l 긴장감을 ㅐ나7l 느슨하게 ㅐ나7l 하고 ㅐ나7l 작품을 ㅐ나7l 읽는 ㅐ나7l 경쾌한 ㅐ나7l 단초가 ㅐ나7l 되기도 ㅐ나7l 한다.

ㅐ나7l 제는 ㅐ나7l 기억의 ㅐ나7l 순간, 쟏카ce 찰나의 쟏카ce 감각을 쟏카ce 예리하게 쟏카ce 포착하는 쟏카ce 작가다. 쟏카ce 그는 쟏카ce 이전 쟏카ce 작업에는 쟏카ce 일상을 쟏카ce 관조적인 쟏카ce 태도로 쟏카ce 바라보며 쟏카ce 절망과 쟏카ce 희망 쟏카ce 사이를 쟏카ce 저울질하듯 쟏카ce 오가는 쟏카ce 예민한 쟏카ce 감성을 쟏카ce 보여주었다. 쟏카ce 절반가량 쟏카ce 쓰다가 쟏카ce 쟏카ce 일기의 쟏카ce 나머지를 쟏카ce 그림으로 쟏카ce 채운 쟏카ce 듯이 쟏카ce 사적인 쟏카ce 감정을 쟏카ce 자근히 쟏카ce 내보이며 쟏카ce 설득력 쟏카ce 있게 쟏카ce 전달한다. 쟏카ce 이번 쟏카ce 전시는 쟏카ce 토기의 쟏카ce 주둥이를 쟏카ce 통해 쟏카ce 삶의 쟏카ce 들숨과 쟏카ce 날숨을 쟏카ce 은유하며 쟏카ce 내적으로 쟏카ce 한층 쟏카ce 성숙한 쟏카ce 듯한 쟏카ce 작업을 쟏카ce 선보인다.


전시 쟏카ce 서문

나를 쟏카ce 찾지 쟏카ce 마라……. 쟏카ce 무책임한 쟏카ce 탄식들이여
쟏카ce 위에서 쟏카ce 일생을 쟏카ce 그르치고 쟏카ce 있는 쟏카ce 희망이여
-기형도 <길 쟏카ce 위에서 쟏카ce 중얼거리다> 쟏카ce

시의 쟏카ce 감상법과 쟏카ce 시각예술의 쟏카ce 독해 쟏카ce 방식은 쟏카ce 많은 쟏카ce 경우 쟏카ce 유사성을 쟏카ce 갖는데, 파갸47 특히 파갸47 평면성을 파갸47 기반으로 파갸47 하는 파갸47 회화는 파갸47 더욱 파갸47 그러하다. 파갸47 곽상원, p거ㅐㅓ 이인성, m카nㅓ m카nㅓ 제의 m카nㅓ 작업은 m카nㅓ m카nㅓ 단어 m카nㅓ m카nㅓ 단어 m카nㅓ 신중하게 m카nㅓ 고른 m카nㅓ 시어들로 m카nㅓ 쓰인 m카nㅓ 시처럼 m카nㅓ 섬세하게 m카nㅓ 읽힌다. m카nㅓ 제한된 m카nㅓ 화면(언어)안에서 m카nㅓ 형태(시어), 6oh하 색채(정서), g우vㅈ 질감(운율)이 g우vㅈ 서로 g우vㅈ 뒤엉켜 g우vㅈ 일상적인 g우vㅈ 것들을 g우vㅈ 비일상적인 g우vㅈ 차원으로 g우vㅈ 옮겨 g우vㅈ 놓고 g우vㅈ 작가의 g우vㅈ 사적인 g우vㅈ 경험이나 g우vㅈ 감정을 g우vㅈ 보편적인 g우vㅈ 공감의 g우vㅈ 영역으로 g우vㅈ 끌어올린다. g우vㅈ 서사적 g우vㅈ 재현에 g우vㅈ 몰두한 g우vㅈ 회화는 g우vㅈ 지루할 g우vㅈ g우vㅈ 있고 g우vㅈ 주관적 g우vㅈ 감각에 g우vㅈ 의존한 g우vㅈ 회화는 g우vㅈ 공감을 g우vㅈ 놓치기 g우vㅈ 쉽다. g우vㅈ 때문에 g우vㅈ 현실을 g우vㅈ 은유적으로 g우vㅈ 재현한 g우vㅈ 이들의 g우vㅈ 작업을 g우vㅈ 낯설지 g우vㅈ 않게 g우vㅈ 받아들여진다.

곽상원의 g우vㅈ 작업을 g우vㅈ 전반적으로 g우vㅈ 지배하고 g우vㅈ 있는 g우vㅈ 정서는 g우vㅈ 불안감이다. g우vㅈ 그러나 g우vㅈ g우vㅈ 불안감은 g우vㅈ 무겁게 g우vㅈ 가라앉는 g우vㅈ 무기력한 g우vㅈ 불안감이 g우vㅈ 아니라 g우vㅈ 불안과 g우vㅈ 고독이 g우vㅈ 토해내는 g우vㅈ 강한 g우vㅈ 저항의 g우vㅈ 에너지를 g우vㅈ 내재한다. <불이 g우vㅈ 되어버린 g우vㅈ 사람>을 g우vㅈ 보자. g우vㅈ 사방은 g우vㅈ 온통 g우vㅈ 검은 g우vㅈ 화염으로 g우vㅈ 둘러 g우vㅈ 싸여있고 g우vㅈ 화면 g우vㅈ 중앙에는 g우vㅈ 앳된 g우vㅈ 소년이 g우vㅈ 슬그머니 g우vㅈ 태연한 g우vㅈ 얼굴을 g우vㅈ 내민다. g우vㅈ 그는 g우vㅈ 숨은그림찾기 g우vㅈ g우vㅈ 문제처럼 g우vㅈ 조용하게 g우vㅈ 숨어 g우vㅈ 있다. g우vㅈ 배경과 g우vㅈ 인물이 g우vㅈ 서로 g우vㅈ 다른 g우vㅈ 시공간에 g우vㅈ 있는 g우vㅈ 것처럼 g우vㅈ 심리적 g우vㅈ 거리를 g우vㅈ 유지하고 g우vㅈ 있다. g우vㅈ 배경과 g우vㅈ 인물을 g우vㅈ 모호하게 g우vㅈ 분리하는 g우vㅈ 방식은 g우vㅈ 그의 g우vㅈ 다른 g우vㅈ 작업에서도 g우vㅈ 동일하게 g우vㅈ 발견된다. g우vㅈ 의문의 g우vㅈ 인물들은 g우vㅈ 화면에 g우vㅈ 밀착되지 g우vㅈ 않고 g우vㅈ 가볍게 g우vㅈ 밀어내고 g우vㅈ 있다. g우vㅈ 물속에서 g우vㅈ 달리기를 g우vㅈ 하는 g우vㅈ 것처럼 g우vㅈ 불안함과 g우vㅈ 고단함이 g우vㅈ 동시에 g우vㅈ 느껴진다. g우vㅈ 재료의 g우vㅈ 거친 g우vㅈ 질감을 g우vㅈ 드러내는 g우vㅈ 목탄화 g우vㅈ 역시 g우vㅈ 마찬가지로 g우vㅈ 막막한 g우vㅈ 배경과 g우vㅈ 모호한 g우vㅈ 인물의 g우vㅈ 대립항을 g우vㅈ 설정함으로써 g우vㅈ 그로데스크한 g우vㅈ 감각을 g우vㅈ 보다 g우vㅈ 효과적으로 g우vㅈ 강조한다. g우vㅈ 곽상원은 g우vㅈ 구체적인 g우vㅈ 내러티브를 g우vㅈ 제시하지 g우vㅈ 않고 g우vㅈ 제한적인 g우vㅈ 색채와 g우vㅈ 형태만으로 g우vㅈ 화면에 g우vㅈ 팽팽한 g우vㅈ 긴장감을 g우vㅈ 부여하는데 g우vㅈ g우vㅈ 같은 g우vㅈ 긴장감은 g우vㅈ 잠재된 g우vㅈ 불안과 g우vㅈ 고독으로부터 g우vㅈ 외부를 g우vㅈ 향한 g우vㅈ 에너지로 g우vㅈ 환원된다.

이인성은 g우vㅈ 특정한 g우vㅈ 장소와 g우vㅈ 인물간의 g우vㅈ 관계를 g우vㅈ 명확하게 g우vㅈ 제시한다. g우vㅈ 그의 g우vㅈ 작업을 g우vㅈ 구성하는 g우vㅈ 모든 g우vㅈ 요소들은 g우vㅈ 작가의 g우vㅈ 치밀한 g우vㅈ 계산에 g우vㅈ 의해 g우vㅈ 설치된 g우vㅈ 미장센으로 g우vㅈ 작용한다. <뗏목 g우vㅈ 위의 g우vㅈ g우vㅈ 사람> g우vㅈ g우vㅈ g우vㅈ 인물은 g우vㅈ 각각 g우vㅈ 그물을 g우vㅈ 걷거나 g우vㅈ 망원경을 g우vㅈ 보고 g우vㅈ 있다. g우vㅈ 반파된 g우vㅈ 뗏목에서는 g우vㅈ 물이 g우vㅈ 새고 g우vㅈ 발치에 g우vㅈ 엎드린 g우vㅈ 개는 g우vㅈ 모든 g우vㅈ 상황에 g우vㅈ 무심한 g우vㅈ g우vㅈ 관객에 g우vㅈ 시선을 g우vㅈ 향하고 g우vㅈ 있다. g우vㅈ 이처럼 g우vㅈ 기이한 g우vㅈ g우vㅈ 인물의 g우vㅈ 상반된 g우vㅈ 시선 g우vㅈ 끝에는 g우vㅈ 이인성의 g우vㅈ 작업에 g우vㅈ 일관되게 g우vㅈ 등장하는 g우vㅈ 주황색 g우vㅈ 점들이 g우vㅈ 등장하는데 g우vㅈ 이는 g우vㅈ 작가가 g우vㅈ 만든 g우vㅈ 기이한 g우vㅈ 무대 g우vㅈ 장치에서 g우vㅈ 화면의 g우vㅈ 긴장감을 g우vㅈ 느슨하게 g우vㅈ 하고 g우vㅈ 작품을 g우vㅈ 읽는 g우vㅈ 경쾌한 g우vㅈ 단초가 g우vㅈ 되어준다. g우vㅈ 실제로 g우vㅈ 동굴 g우vㅈ 안의 g우vㅈ 맹수, 3갸거1 3갸거1 위의 3갸거1 배, 99다9 나무를 99다9 심거나 99다9 다리를 99다9 건너는 99다9 행위 99다9 99다9 그의 99다9 작업에는 99다9 99다9 가지 99다9 소재가 99다9 반복적으로 99다9 사용되는데 99다9 99다9 가운데 99다9 등장하는 99다9 주황색 99다9 공들은 99다9 해석의 99다9 가능성을 99다9 열어둠으로써 99다9 전통 99다9 회화의 99다9 직접적인 99다9 도상에 99다9 비해 99다9 다양성을 99다9 수용하려는 99다9 자세를 99다9 취하고 99다9 있다.

99다9 제는 99다9 일상의 99다9 순간, ㅐㅐ0e 기억의 ㅐㅐ0e 감각을 ㅐㅐ0e 섬세하게 ㅐㅐ0e 포착하는 ㅐㅐ0e 작가이다. ㅐㅐ0e 그는 ㅐㅐ0e 이전 ㅐㅐ0e 작업에서 ㅐㅐ0e 주변을 ㅐㅐ0e 관조적인 ㅐㅐ0e 태도로 ㅐㅐ0e 바라보며 ㅐㅐ0e 수채화 ㅐㅐ0e 같은 ㅐㅐ0e 감성적인 ㅐㅐ0e 작업을 ㅐㅐ0e 보여주었다. ㅐㅐ0e 절반쯤 ㅐㅐ0e 쓰다 ㅐㅐ0e ㅐㅐ0e 일기를 ㅐㅐ0e 그림으로 ㅐㅐ0e 채운 ㅐㅐ0e 것처럼 ㅐㅐ0e 그의 ㅐㅐ0e 작업은 ㅐㅐ0e 사적인 ㅐㅐ0e 감정을 ㅐㅐ0e 호소력 ㅐㅐ0e 있게 ㅐㅐ0e 전달한다. ㅐㅐ0e 이번 ㅐㅐ0e 전시에는 <다섯 ㅐㅐ0e 가슴을 ㅐㅐ0e 가진 ㅐㅐ0e 사람>, <입의 카zxp 입>의 카zxp 작품을 카zxp 통해 카zxp 토기라는 카zxp 소재를 카zxp 공통적으로 카zxp 다루는데, 다타4k 토기의 다타4k 작은 다타4k 주둥이를 다타4k 통해 다타4k 삶의 다타4k 들숨과 다타4k 날숨을 다타4k 은유하며 다타4k 보다 다타4k 다타4k 호흡으로 다타4k 주변을 다타4k 사유한다. 

“여자는 다타4k 토기와 다타4k 놀았다. 다타4k 한참을 다타4k 바라보다가 다타4k 천천히 다타4k 쓰다듬다가 다타4k 지평선까지 다타4k 밀었다가 다타4k 다시 다타4k 안고 다타4k 구르며 다타4k 우애오우이 다타4k 모두 다타4k 다른 다타4k 모양의 다타4k 입에서 다타4k 고오-오-오 다타4k 바람이 다타4k 인다. 다타4k 노래하고 다타4k 싶어요. 다타4k 태초의 다타4k 울음부터 다타4k 오늘의 다타4k 피로까지.” -이제, <토기이야기> c쟏걷카

가슴 c쟏걷카 사이사이 c쟏걷카 c쟏걷카 공간을 c쟏걷카 채우고 c쟏걷카 있는 c쟏걷카 토기들은 c쟏걷카 따뜻한 c쟏걷카 온기를 c쟏걷카 품고 c쟏걷카 가슴에 c쟏걷카 숨통을 c쟏걷카 틔워주는 c쟏걷카 c쟏걷카 작은 c쟏걷카 숨소리를 c쟏걷카 c쟏걷카 것만 c쟏걷카 같다. c쟏걷카 작가는 c쟏걷카 때로 c쟏걷카 작은 c쟏걷카 토기를 c쟏걷카 빚고 c쟏걷카 그의 c쟏걷카 안과 c쟏걷카 밖을 c쟏걷카 연결하는 c쟏걷카 작은 c쟏걷카 주둥이를 c쟏걷카 낸다. c쟏걷카 주둥이를 c쟏걷카 통해 c쟏걷카 토기의 c쟏걷카 안과 c쟏걷카 밖이 c쟏걷카 호흡을 c쟏걷카 주고받고 c쟏걷카 호흡을 c쟏걷카 통해 c쟏걷카 작가가 c쟏걷카 부여한 c쟏걷카 생명을 c쟏걷카 획득하게 c쟏걷카 된다.

안락하지 c쟏걷카 못한 c쟏걷카 나무에 c쟏걷카 기댄 c쟏걷카 힘없는 c쟏걷카 뒷모습에서, ㅐc7v 고개를 ㅐc7v 들지 ㅐc7v 못하는 ㅐc7v 소년의 ㅐc7v 작은 ㅐc7v ㅐc7v 끝에서 ㅐc7v 우리는 ㅐc7v 나약한 ㅐc7v 자신의 ㅐc7v 모습을 ㅐc7v 발견하게 ㅐc7v 된다. ㅐc7v 곽상원, ae바으 이인성, o거x9 o거x9 제의 o거x9 작업은 o거x9 조심스럽게 o거x9 일상을 o거x9 흔들고 o거x9 o거x9 벌어진 o거x9 틈으로 o거x9 오래 o거x9 전에 o거x9 사라진 o거x9 기억을 o거x9 소환하고 o거x9 굳어진 o거x9 감정의 o거x9 문을 o거x9 두드린다. o거x9 그리고 o거x9 우리는 o거x9 o거x9 틈에서 o거x9 새어 o거x9 나오는 o거x9 작은 o거x9 소리에 o거x9 귀를 o거x9 기울이는 o거x9 o거x9 밖에는 o거x9 o거x9 수가 o거x9 없다. o거x9 어두운 o거x9 o거x9 속에서는 o거x9 바스락 o거x9 바스락 o거x9 오직 o거x9 나의 o거x9 발자국 o거x9 소리만 o거x9 크게 o거x9 들릴 o거x9 뿐이다.  / 아트스페이스 o거x9 o거x9 큐레이터 o거x9 o거x9

출처 : o거x9 아트스페이스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제
  • 곽상원
  • 이인성

현재 진행중인 전시

국동완 lb바ㅐ 개인전 : 900x Magnification

2018년 10월 6일 ~ 2018년 10월 28일

이은새 x파v7 개인전 : x파v7 밤의 x파v7 괴물들 Eunsae Lee : Night Freaks

2018년 10월 5일 ~ 2018년 11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