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산행

아트스페이스휴

2018년 4월 11일 ~ 2018년 5월 8일

<야간산행>은 2018년 거라m으 아트스페이스 거라m으 휴의 거라m으 거라m으 번째 거라m으 기획전으로 거라m으 곽상원, 갸ㅐgc 이인성, 7a다ㅓ 이제가 7a다ㅓ 참여하는 7a다ㅓ 회화 7a다ㅓ 전시다. 7a다ㅓ 지난 7a다ㅓ 전시 <이미지 7a다ㅓ 속의 7a다ㅓ 이미지> (안상훈, 우아9쟏 조현선, 나gzㅐ 하지훈 / 3.7-4.3)가 나gzㅐ 최근 나gzㅐ 추상화의 나gzㅐ 나gzㅐ 단면을 나gzㅐ 보여주었다면 나gzㅐ 이번 나gzㅐ 전시는 나gzㅐ 구상과 나gzㅐ 추상의 나gzㅐ 경계에서 나gzㅐ 독자적인 나gzㅐ 방식을 나gzㅐ 제시하고 나gzㅐ 있는 나gzㅐ 나gzㅐ 작가의 나gzㅐ 작업을 나gzㅐ 살펴보고자 나gzㅐ 한다. 

곽상원의 나gzㅐ 작업에 나gzㅐ 등장하는 나gzㅐ 인물들은 나gzㅐ 화면 나gzㅐ 안에 나gzㅐ 깊게 나gzㅐ 침투하지 나gzㅐ 못하고 나gzㅐ 유영하듯 나gzㅐ 배회하는 나gzㅐ 모습을 나gzㅐ 보인다. 나gzㅐ 화면 나gzㅐ 전체를 나gzㅐ 지배하는 나gzㅐ 어두운 나gzㅐ 배경에 나gzㅐ 고립된 나gzㅐ 인물들은 나gzㅐ 그에 나gzㅐ 잠식되어 나gzㅐ 짙은 나gzㅐ 고독의 나gzㅐ 감정을 나gzㅐ 전달한다. 나gzㅐ 쉽게 나gzㅐ 사그라지지 나gzㅐ 않는 나gzㅐ 악몽의 나gzㅐ 잔흔처럼 나gzㅐ 그의 나gzㅐ 작업은 나gzㅐ 절제된 나gzㅐ 색과 나gzㅐ 어둡고 나gzㅐ 거친 나gzㅐ 배경 나gzㅐ 그리고 나gzㅐ 인물의 나gzㅐ 익명성이 나gzㅐ 더해져 나gzㅐ 익숙하면서도 나gzㅐ 섬뜩한 나gzㅐ 언캐니한 나gzㅐ 감각을 나gzㅐ 불러일으킨다. 

이인성은 나gzㅐ 제한적 나gzㅐ 장소와 나gzㅐ 상황을 나gzㅐ 설정하고 나gzㅐ 화면의 나gzㅐ 구도와 나gzㅐ 인물의 나gzㅐ 시선, wt우2 사물의 wt우2 배치 wt우2 등을 wt우2 통해 wt우2 가상의 wt우2 내러티브를 wt우2 만들어낸다. <뗏목 wt우2 위의 wt우2 wt우2 사람> wt우2 wt우2 wt우2 인물은 wt우2 각각 wt우2 그물을 wt우2 걷거나 wt우2 망원경을 wt우2 통해 wt우2 화면 wt우2 너머를 wt우2 바라보고 wt우2 있다. wt우2 반파된 wt우2 뗏목에서는 wt우2 물이 wt우2 새고 wt우2 발치에 wt우2 엎드린 wt우2 개는 wt우2 모든 wt우2 상황에 wt우2 무심한 wt우2 wt우2 관객에 wt우2 시선을 wt우2 향하고 wt우2 있다. wt우2 wt우2 인물의 wt우2 상반된 wt우2 시선 wt우2 끝에는 wt우2 이인성의 wt우2 작업에 wt우2 일관되게 wt우2 등장하는 wt우2 주황색 wt우2 공이 wt우2 등장하는데 wt우2 이는 wt우2 작가가 wt우2 만든 wt우2 기이한 wt우2 무대 wt우2 장치에서 wt우2 화면의 wt우2 긴장감을 wt우2 느슨하게 wt우2 하고 wt우2 작품을 wt우2 읽는 wt우2 경쾌한 wt우2 단초가 wt우2 되기도 wt우2 한다.

wt우2 제는 wt우2 기억의 wt우2 순간, wdㅐ마 찰나의 wdㅐ마 감각을 wdㅐ마 예리하게 wdㅐ마 포착하는 wdㅐ마 작가다. wdㅐ마 그는 wdㅐ마 이전 wdㅐ마 작업에는 wdㅐ마 일상을 wdㅐ마 관조적인 wdㅐ마 태도로 wdㅐ마 바라보며 wdㅐ마 절망과 wdㅐ마 희망 wdㅐ마 사이를 wdㅐ마 저울질하듯 wdㅐ마 오가는 wdㅐ마 예민한 wdㅐ마 감성을 wdㅐ마 보여주었다. wdㅐ마 절반가량 wdㅐ마 쓰다가 wdㅐ마 wdㅐ마 일기의 wdㅐ마 나머지를 wdㅐ마 그림으로 wdㅐ마 채운 wdㅐ마 듯이 wdㅐ마 사적인 wdㅐ마 감정을 wdㅐ마 자근히 wdㅐ마 내보이며 wdㅐ마 설득력 wdㅐ마 있게 wdㅐ마 전달한다. wdㅐ마 이번 wdㅐ마 전시는 wdㅐ마 토기의 wdㅐ마 주둥이를 wdㅐ마 통해 wdㅐ마 삶의 wdㅐ마 들숨과 wdㅐ마 날숨을 wdㅐ마 은유하며 wdㅐ마 내적으로 wdㅐ마 한층 wdㅐ마 성숙한 wdㅐ마 듯한 wdㅐ마 작업을 wdㅐ마 선보인다.


전시 wdㅐ마 서문

나를 wdㅐ마 찾지 wdㅐ마 마라……. wdㅐ마 무책임한 wdㅐ마 탄식들이여
wdㅐ마 위에서 wdㅐ마 일생을 wdㅐ마 그르치고 wdㅐ마 있는 wdㅐ마 희망이여
-기형도 <길 wdㅐ마 위에서 wdㅐ마 중얼거리다> wdㅐ마

시의 wdㅐ마 감상법과 wdㅐ마 시각예술의 wdㅐ마 독해 wdㅐ마 방식은 wdㅐ마 많은 wdㅐ마 경우 wdㅐ마 유사성을 wdㅐ마 갖는데, 7lㅓp 특히 7lㅓp 평면성을 7lㅓp 기반으로 7lㅓp 하는 7lㅓp 회화는 7lㅓp 더욱 7lㅓp 그러하다. 7lㅓp 곽상원, 거다3ㅐ 이인성, 우자j쟏 우자j쟏 제의 우자j쟏 작업은 우자j쟏 우자j쟏 단어 우자j쟏 우자j쟏 단어 우자j쟏 신중하게 우자j쟏 고른 우자j쟏 시어들로 우자j쟏 쓰인 우자j쟏 시처럼 우자j쟏 섬세하게 우자j쟏 읽힌다. 우자j쟏 제한된 우자j쟏 화면(언어)안에서 우자j쟏 형태(시어), ㅓh다카 색채(정서), ㅓlhh 질감(운율)이 ㅓlhh 서로 ㅓlhh 뒤엉켜 ㅓlhh 일상적인 ㅓlhh 것들을 ㅓlhh 비일상적인 ㅓlhh 차원으로 ㅓlhh 옮겨 ㅓlhh 놓고 ㅓlhh 작가의 ㅓlhh 사적인 ㅓlhh 경험이나 ㅓlhh 감정을 ㅓlhh 보편적인 ㅓlhh 공감의 ㅓlhh 영역으로 ㅓlhh 끌어올린다. ㅓlhh 서사적 ㅓlhh 재현에 ㅓlhh 몰두한 ㅓlhh 회화는 ㅓlhh 지루할 ㅓlhh ㅓlhh 있고 ㅓlhh 주관적 ㅓlhh 감각에 ㅓlhh 의존한 ㅓlhh 회화는 ㅓlhh 공감을 ㅓlhh 놓치기 ㅓlhh 쉽다. ㅓlhh 때문에 ㅓlhh 현실을 ㅓlhh 은유적으로 ㅓlhh 재현한 ㅓlhh 이들의 ㅓlhh 작업을 ㅓlhh 낯설지 ㅓlhh 않게 ㅓlhh 받아들여진다.

곽상원의 ㅓlhh 작업을 ㅓlhh 전반적으로 ㅓlhh 지배하고 ㅓlhh 있는 ㅓlhh 정서는 ㅓlhh 불안감이다. ㅓlhh 그러나 ㅓlhh ㅓlhh 불안감은 ㅓlhh 무겁게 ㅓlhh 가라앉는 ㅓlhh 무기력한 ㅓlhh 불안감이 ㅓlhh 아니라 ㅓlhh 불안과 ㅓlhh 고독이 ㅓlhh 토해내는 ㅓlhh 강한 ㅓlhh 저항의 ㅓlhh 에너지를 ㅓlhh 내재한다. <불이 ㅓlhh 되어버린 ㅓlhh 사람>을 ㅓlhh 보자. ㅓlhh 사방은 ㅓlhh 온통 ㅓlhh 검은 ㅓlhh 화염으로 ㅓlhh 둘러 ㅓlhh 싸여있고 ㅓlhh 화면 ㅓlhh 중앙에는 ㅓlhh 앳된 ㅓlhh 소년이 ㅓlhh 슬그머니 ㅓlhh 태연한 ㅓlhh 얼굴을 ㅓlhh 내민다. ㅓlhh 그는 ㅓlhh 숨은그림찾기 ㅓlhh ㅓlhh 문제처럼 ㅓlhh 조용하게 ㅓlhh 숨어 ㅓlhh 있다. ㅓlhh 배경과 ㅓlhh 인물이 ㅓlhh 서로 ㅓlhh 다른 ㅓlhh 시공간에 ㅓlhh 있는 ㅓlhh 것처럼 ㅓlhh 심리적 ㅓlhh 거리를 ㅓlhh 유지하고 ㅓlhh 있다. ㅓlhh 배경과 ㅓlhh 인물을 ㅓlhh 모호하게 ㅓlhh 분리하는 ㅓlhh 방식은 ㅓlhh 그의 ㅓlhh 다른 ㅓlhh 작업에서도 ㅓlhh 동일하게 ㅓlhh 발견된다. ㅓlhh 의문의 ㅓlhh 인물들은 ㅓlhh 화면에 ㅓlhh 밀착되지 ㅓlhh 않고 ㅓlhh 가볍게 ㅓlhh 밀어내고 ㅓlhh 있다. ㅓlhh 물속에서 ㅓlhh 달리기를 ㅓlhh 하는 ㅓlhh 것처럼 ㅓlhh 불안함과 ㅓlhh 고단함이 ㅓlhh 동시에 ㅓlhh 느껴진다. ㅓlhh 재료의 ㅓlhh 거친 ㅓlhh 질감을 ㅓlhh 드러내는 ㅓlhh 목탄화 ㅓlhh 역시 ㅓlhh 마찬가지로 ㅓlhh 막막한 ㅓlhh 배경과 ㅓlhh 모호한 ㅓlhh 인물의 ㅓlhh 대립항을 ㅓlhh 설정함으로써 ㅓlhh 그로데스크한 ㅓlhh 감각을 ㅓlhh 보다 ㅓlhh 효과적으로 ㅓlhh 강조한다. ㅓlhh 곽상원은 ㅓlhh 구체적인 ㅓlhh 내러티브를 ㅓlhh 제시하지 ㅓlhh 않고 ㅓlhh 제한적인 ㅓlhh 색채와 ㅓlhh 형태만으로 ㅓlhh 화면에 ㅓlhh 팽팽한 ㅓlhh 긴장감을 ㅓlhh 부여하는데 ㅓlhh ㅓlhh 같은 ㅓlhh 긴장감은 ㅓlhh 잠재된 ㅓlhh 불안과 ㅓlhh 고독으로부터 ㅓlhh 외부를 ㅓlhh 향한 ㅓlhh 에너지로 ㅓlhh 환원된다.

이인성은 ㅓlhh 특정한 ㅓlhh 장소와 ㅓlhh 인물간의 ㅓlhh 관계를 ㅓlhh 명확하게 ㅓlhh 제시한다. ㅓlhh 그의 ㅓlhh 작업을 ㅓlhh 구성하는 ㅓlhh 모든 ㅓlhh 요소들은 ㅓlhh 작가의 ㅓlhh 치밀한 ㅓlhh 계산에 ㅓlhh 의해 ㅓlhh 설치된 ㅓlhh 미장센으로 ㅓlhh 작용한다. <뗏목 ㅓlhh 위의 ㅓlhh ㅓlhh 사람> ㅓlhh ㅓlhh ㅓlhh 인물은 ㅓlhh 각각 ㅓlhh 그물을 ㅓlhh 걷거나 ㅓlhh 망원경을 ㅓlhh 보고 ㅓlhh 있다. ㅓlhh 반파된 ㅓlhh 뗏목에서는 ㅓlhh 물이 ㅓlhh 새고 ㅓlhh 발치에 ㅓlhh 엎드린 ㅓlhh 개는 ㅓlhh 모든 ㅓlhh 상황에 ㅓlhh 무심한 ㅓlhh ㅓlhh 관객에 ㅓlhh 시선을 ㅓlhh 향하고 ㅓlhh 있다. ㅓlhh 이처럼 ㅓlhh 기이한 ㅓlhh ㅓlhh 인물의 ㅓlhh 상반된 ㅓlhh 시선 ㅓlhh 끝에는 ㅓlhh 이인성의 ㅓlhh 작업에 ㅓlhh 일관되게 ㅓlhh 등장하는 ㅓlhh 주황색 ㅓlhh 점들이 ㅓlhh 등장하는데 ㅓlhh 이는 ㅓlhh 작가가 ㅓlhh 만든 ㅓlhh 기이한 ㅓlhh 무대 ㅓlhh 장치에서 ㅓlhh 화면의 ㅓlhh 긴장감을 ㅓlhh 느슨하게 ㅓlhh 하고 ㅓlhh 작품을 ㅓlhh 읽는 ㅓlhh 경쾌한 ㅓlhh 단초가 ㅓlhh 되어준다. ㅓlhh 실제로 ㅓlhh 동굴 ㅓlhh 안의 ㅓlhh 맹수, 쟏바w거 쟏바w거 위의 쟏바w거 배, n다w아 나무를 n다w아 심거나 n다w아 다리를 n다w아 건너는 n다w아 행위 n다w아 n다w아 그의 n다w아 작업에는 n다w아 n다w아 가지 n다w아 소재가 n다w아 반복적으로 n다w아 사용되는데 n다w아 n다w아 가운데 n다w아 등장하는 n다w아 주황색 n다w아 공들은 n다w아 해석의 n다w아 가능성을 n다w아 열어둠으로써 n다w아 전통 n다w아 회화의 n다w아 직접적인 n다w아 도상에 n다w아 비해 n다w아 다양성을 n다w아 수용하려는 n다w아 자세를 n다w아 취하고 n다w아 있다.

n다w아 제는 n다w아 일상의 n다w아 순간, 사4fa 기억의 사4fa 감각을 사4fa 섬세하게 사4fa 포착하는 사4fa 작가이다. 사4fa 그는 사4fa 이전 사4fa 작업에서 사4fa 주변을 사4fa 관조적인 사4fa 태도로 사4fa 바라보며 사4fa 수채화 사4fa 같은 사4fa 감성적인 사4fa 작업을 사4fa 보여주었다. 사4fa 절반쯤 사4fa 쓰다 사4fa 사4fa 일기를 사4fa 그림으로 사4fa 채운 사4fa 것처럼 사4fa 그의 사4fa 작업은 사4fa 사적인 사4fa 감정을 사4fa 호소력 사4fa 있게 사4fa 전달한다. 사4fa 이번 사4fa 전시에는 <다섯 사4fa 가슴을 사4fa 가진 사4fa 사람>, <입의 y쟏p갸 입>의 y쟏p갸 작품을 y쟏p갸 통해 y쟏p갸 토기라는 y쟏p갸 소재를 y쟏p갸 공통적으로 y쟏p갸 다루는데, 60n나 토기의 60n나 작은 60n나 주둥이를 60n나 통해 60n나 삶의 60n나 들숨과 60n나 날숨을 60n나 은유하며 60n나 보다 60n나 60n나 호흡으로 60n나 주변을 60n나 사유한다. 

“여자는 60n나 토기와 60n나 놀았다. 60n나 한참을 60n나 바라보다가 60n나 천천히 60n나 쓰다듬다가 60n나 지평선까지 60n나 밀었다가 60n나 다시 60n나 안고 60n나 구르며 60n나 우애오우이 60n나 모두 60n나 다른 60n나 모양의 60n나 입에서 60n나 고오-오-오 60n나 바람이 60n나 인다. 60n나 노래하고 60n나 싶어요. 60n나 태초의 60n나 울음부터 60n나 오늘의 60n나 피로까지.” -이제, <토기이야기> g9으9

가슴 g9으9 사이사이 g9으9 g9으9 공간을 g9으9 채우고 g9으9 있는 g9으9 토기들은 g9으9 따뜻한 g9으9 온기를 g9으9 품고 g9으9 가슴에 g9으9 숨통을 g9으9 틔워주는 g9으9 g9으9 작은 g9으9 숨소리를 g9으9 g9으9 것만 g9으9 같다. g9으9 작가는 g9으9 때로 g9으9 작은 g9으9 토기를 g9으9 빚고 g9으9 그의 g9으9 안과 g9으9 밖을 g9으9 연결하는 g9으9 작은 g9으9 주둥이를 g9으9 낸다. g9으9 주둥이를 g9으9 통해 g9으9 토기의 g9으9 안과 g9으9 밖이 g9으9 호흡을 g9으9 주고받고 g9으9 호흡을 g9으9 통해 g9으9 작가가 g9으9 부여한 g9으9 생명을 g9으9 획득하게 g9으9 된다.

안락하지 g9으9 못한 g9으9 나무에 g9으9 기댄 g9으9 힘없는 g9으9 뒷모습에서, 으거ez 고개를 으거ez 들지 으거ez 못하는 으거ez 소년의 으거ez 작은 으거ez 으거ez 끝에서 으거ez 우리는 으거ez 나약한 으거ez 자신의 으거ez 모습을 으거ez 발견하게 으거ez 된다. 으거ez 곽상원, 아m3파 이인성, v바ym v바ym 제의 v바ym 작업은 v바ym 조심스럽게 v바ym 일상을 v바ym 흔들고 v바ym v바ym 벌어진 v바ym 틈으로 v바ym 오래 v바ym 전에 v바ym 사라진 v바ym 기억을 v바ym 소환하고 v바ym 굳어진 v바ym 감정의 v바ym 문을 v바ym 두드린다. v바ym 그리고 v바ym 우리는 v바ym v바ym 틈에서 v바ym 새어 v바ym 나오는 v바ym 작은 v바ym 소리에 v바ym 귀를 v바ym 기울이는 v바ym v바ym 밖에는 v바ym v바ym 수가 v바ym 없다. v바ym 어두운 v바ym v바ym 속에서는 v바ym 바스락 v바ym 바스락 v바ym 오직 v바ym 나의 v바ym 발자국 v바ym 소리만 v바ym 크게 v바ym 들릴 v바ym 뿐이다.  / 아트스페이스 v바ym v바ym 큐레이터 v바ym v바ym

출처 : v바ym 아트스페이스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제
  • 곽상원
  • 이인성

현재 진행중인 전시

콰욜라: ㅓ다ui 어시메트릭 ㅓ다ui 아키올로지 Quayola: Asymmetric Archaeology

2018년 12월 14일 ~ 2019년 2월 24일

확장된 나i거나 매뉴얼 The Expanded Manual

2018년 12월 11일 ~ 2019년 2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