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산행

아트스페이스휴

2018년 4월 11일 ~ 2018년 5월 8일

<야간산행>은 2018년 lㅐ히ㅓ 아트스페이스 lㅐ히ㅓ 휴의 lㅐ히ㅓ lㅐ히ㅓ 번째 lㅐ히ㅓ 기획전으로 lㅐ히ㅓ 곽상원, 카g하0 이인성, 아라ㅓ갸 이제가 아라ㅓ갸 참여하는 아라ㅓ갸 회화 아라ㅓ갸 전시다. 아라ㅓ갸 지난 아라ㅓ갸 전시 <이미지 아라ㅓ갸 속의 아라ㅓ갸 이미지> (안상훈, 2자ㅓ우 조현선, ㅐu1다 하지훈 / 3.7-4.3)가 ㅐu1다 최근 ㅐu1다 추상화의 ㅐu1다 ㅐu1다 단면을 ㅐu1다 보여주었다면 ㅐu1다 이번 ㅐu1다 전시는 ㅐu1다 구상과 ㅐu1다 추상의 ㅐu1다 경계에서 ㅐu1다 독자적인 ㅐu1다 방식을 ㅐu1다 제시하고 ㅐu1다 있는 ㅐu1다 ㅐu1다 작가의 ㅐu1다 작업을 ㅐu1다 살펴보고자 ㅐu1다 한다. 

곽상원의 ㅐu1다 작업에 ㅐu1다 등장하는 ㅐu1다 인물들은 ㅐu1다 화면 ㅐu1다 안에 ㅐu1다 깊게 ㅐu1다 침투하지 ㅐu1다 못하고 ㅐu1다 유영하듯 ㅐu1다 배회하는 ㅐu1다 모습을 ㅐu1다 보인다. ㅐu1다 화면 ㅐu1다 전체를 ㅐu1다 지배하는 ㅐu1다 어두운 ㅐu1다 배경에 ㅐu1다 고립된 ㅐu1다 인물들은 ㅐu1다 그에 ㅐu1다 잠식되어 ㅐu1다 짙은 ㅐu1다 고독의 ㅐu1다 감정을 ㅐu1다 전달한다. ㅐu1다 쉽게 ㅐu1다 사그라지지 ㅐu1다 않는 ㅐu1다 악몽의 ㅐu1다 잔흔처럼 ㅐu1다 그의 ㅐu1다 작업은 ㅐu1다 절제된 ㅐu1다 색과 ㅐu1다 어둡고 ㅐu1다 거친 ㅐu1다 배경 ㅐu1다 그리고 ㅐu1다 인물의 ㅐu1다 익명성이 ㅐu1다 더해져 ㅐu1다 익숙하면서도 ㅐu1다 섬뜩한 ㅐu1다 언캐니한 ㅐu1다 감각을 ㅐu1다 불러일으킨다. 

이인성은 ㅐu1다 제한적 ㅐu1다 장소와 ㅐu1다 상황을 ㅐu1다 설정하고 ㅐu1다 화면의 ㅐu1다 구도와 ㅐu1다 인물의 ㅐu1다 시선, c자q쟏 사물의 c자q쟏 배치 c자q쟏 등을 c자q쟏 통해 c자q쟏 가상의 c자q쟏 내러티브를 c자q쟏 만들어낸다. <뗏목 c자q쟏 위의 c자q쟏 c자q쟏 사람> c자q쟏 c자q쟏 c자q쟏 인물은 c자q쟏 각각 c자q쟏 그물을 c자q쟏 걷거나 c자q쟏 망원경을 c자q쟏 통해 c자q쟏 화면 c자q쟏 너머를 c자q쟏 바라보고 c자q쟏 있다. c자q쟏 반파된 c자q쟏 뗏목에서는 c자q쟏 물이 c자q쟏 새고 c자q쟏 발치에 c자q쟏 엎드린 c자q쟏 개는 c자q쟏 모든 c자q쟏 상황에 c자q쟏 무심한 c자q쟏 c자q쟏 관객에 c자q쟏 시선을 c자q쟏 향하고 c자q쟏 있다. c자q쟏 c자q쟏 인물의 c자q쟏 상반된 c자q쟏 시선 c자q쟏 끝에는 c자q쟏 이인성의 c자q쟏 작업에 c자q쟏 일관되게 c자q쟏 등장하는 c자q쟏 주황색 c자q쟏 공이 c자q쟏 등장하는데 c자q쟏 이는 c자q쟏 작가가 c자q쟏 만든 c자q쟏 기이한 c자q쟏 무대 c자q쟏 장치에서 c자q쟏 화면의 c자q쟏 긴장감을 c자q쟏 느슨하게 c자q쟏 하고 c자q쟏 작품을 c자q쟏 읽는 c자q쟏 경쾌한 c자q쟏 단초가 c자q쟏 되기도 c자q쟏 한다.

c자q쟏 제는 c자q쟏 기억의 c자q쟏 순간, rck자 찰나의 rck자 감각을 rck자 예리하게 rck자 포착하는 rck자 작가다. rck자 그는 rck자 이전 rck자 작업에는 rck자 일상을 rck자 관조적인 rck자 태도로 rck자 바라보며 rck자 절망과 rck자 희망 rck자 사이를 rck자 저울질하듯 rck자 오가는 rck자 예민한 rck자 감성을 rck자 보여주었다. rck자 절반가량 rck자 쓰다가 rck자 rck자 일기의 rck자 나머지를 rck자 그림으로 rck자 채운 rck자 듯이 rck자 사적인 rck자 감정을 rck자 자근히 rck자 내보이며 rck자 설득력 rck자 있게 rck자 전달한다. rck자 이번 rck자 전시는 rck자 토기의 rck자 주둥이를 rck자 통해 rck자 삶의 rck자 들숨과 rck자 날숨을 rck자 은유하며 rck자 내적으로 rck자 한층 rck자 성숙한 rck자 듯한 rck자 작업을 rck자 선보인다.


전시 rck자 서문

나를 rck자 찾지 rck자 마라……. rck자 무책임한 rck자 탄식들이여
rck자 위에서 rck자 일생을 rck자 그르치고 rck자 있는 rck자 희망이여
-기형도 <길 rck자 위에서 rck자 중얼거리다> rck자

시의 rck자 감상법과 rck자 시각예술의 rck자 독해 rck자 방식은 rck자 많은 rck자 경우 rck자 유사성을 rck자 갖는데, khyi 특히 khyi 평면성을 khyi 기반으로 khyi 하는 khyi 회화는 khyi 더욱 khyi 그러하다. khyi 곽상원, 1t자거 이인성, 라타s거 라타s거 제의 라타s거 작업은 라타s거 라타s거 단어 라타s거 라타s거 단어 라타s거 신중하게 라타s거 고른 라타s거 시어들로 라타s거 쓰인 라타s거 시처럼 라타s거 섬세하게 라타s거 읽힌다. 라타s거 제한된 라타s거 화면(언어)안에서 라타s거 형태(시어), 가e4e 색채(정서), 05d쟏 질감(운율)이 05d쟏 서로 05d쟏 뒤엉켜 05d쟏 일상적인 05d쟏 것들을 05d쟏 비일상적인 05d쟏 차원으로 05d쟏 옮겨 05d쟏 놓고 05d쟏 작가의 05d쟏 사적인 05d쟏 경험이나 05d쟏 감정을 05d쟏 보편적인 05d쟏 공감의 05d쟏 영역으로 05d쟏 끌어올린다. 05d쟏 서사적 05d쟏 재현에 05d쟏 몰두한 05d쟏 회화는 05d쟏 지루할 05d쟏 05d쟏 있고 05d쟏 주관적 05d쟏 감각에 05d쟏 의존한 05d쟏 회화는 05d쟏 공감을 05d쟏 놓치기 05d쟏 쉽다. 05d쟏 때문에 05d쟏 현실을 05d쟏 은유적으로 05d쟏 재현한 05d쟏 이들의 05d쟏 작업을 05d쟏 낯설지 05d쟏 않게 05d쟏 받아들여진다.

곽상원의 05d쟏 작업을 05d쟏 전반적으로 05d쟏 지배하고 05d쟏 있는 05d쟏 정서는 05d쟏 불안감이다. 05d쟏 그러나 05d쟏 05d쟏 불안감은 05d쟏 무겁게 05d쟏 가라앉는 05d쟏 무기력한 05d쟏 불안감이 05d쟏 아니라 05d쟏 불안과 05d쟏 고독이 05d쟏 토해내는 05d쟏 강한 05d쟏 저항의 05d쟏 에너지를 05d쟏 내재한다. <불이 05d쟏 되어버린 05d쟏 사람>을 05d쟏 보자. 05d쟏 사방은 05d쟏 온통 05d쟏 검은 05d쟏 화염으로 05d쟏 둘러 05d쟏 싸여있고 05d쟏 화면 05d쟏 중앙에는 05d쟏 앳된 05d쟏 소년이 05d쟏 슬그머니 05d쟏 태연한 05d쟏 얼굴을 05d쟏 내민다. 05d쟏 그는 05d쟏 숨은그림찾기 05d쟏 05d쟏 문제처럼 05d쟏 조용하게 05d쟏 숨어 05d쟏 있다. 05d쟏 배경과 05d쟏 인물이 05d쟏 서로 05d쟏 다른 05d쟏 시공간에 05d쟏 있는 05d쟏 것처럼 05d쟏 심리적 05d쟏 거리를 05d쟏 유지하고 05d쟏 있다. 05d쟏 배경과 05d쟏 인물을 05d쟏 모호하게 05d쟏 분리하는 05d쟏 방식은 05d쟏 그의 05d쟏 다른 05d쟏 작업에서도 05d쟏 동일하게 05d쟏 발견된다. 05d쟏 의문의 05d쟏 인물들은 05d쟏 화면에 05d쟏 밀착되지 05d쟏 않고 05d쟏 가볍게 05d쟏 밀어내고 05d쟏 있다. 05d쟏 물속에서 05d쟏 달리기를 05d쟏 하는 05d쟏 것처럼 05d쟏 불안함과 05d쟏 고단함이 05d쟏 동시에 05d쟏 느껴진다. 05d쟏 재료의 05d쟏 거친 05d쟏 질감을 05d쟏 드러내는 05d쟏 목탄화 05d쟏 역시 05d쟏 마찬가지로 05d쟏 막막한 05d쟏 배경과 05d쟏 모호한 05d쟏 인물의 05d쟏 대립항을 05d쟏 설정함으로써 05d쟏 그로데스크한 05d쟏 감각을 05d쟏 보다 05d쟏 효과적으로 05d쟏 강조한다. 05d쟏 곽상원은 05d쟏 구체적인 05d쟏 내러티브를 05d쟏 제시하지 05d쟏 않고 05d쟏 제한적인 05d쟏 색채와 05d쟏 형태만으로 05d쟏 화면에 05d쟏 팽팽한 05d쟏 긴장감을 05d쟏 부여하는데 05d쟏 05d쟏 같은 05d쟏 긴장감은 05d쟏 잠재된 05d쟏 불안과 05d쟏 고독으로부터 05d쟏 외부를 05d쟏 향한 05d쟏 에너지로 05d쟏 환원된다.

이인성은 05d쟏 특정한 05d쟏 장소와 05d쟏 인물간의 05d쟏 관계를 05d쟏 명확하게 05d쟏 제시한다. 05d쟏 그의 05d쟏 작업을 05d쟏 구성하는 05d쟏 모든 05d쟏 요소들은 05d쟏 작가의 05d쟏 치밀한 05d쟏 계산에 05d쟏 의해 05d쟏 설치된 05d쟏 미장센으로 05d쟏 작용한다. <뗏목 05d쟏 위의 05d쟏 05d쟏 사람> 05d쟏 05d쟏 05d쟏 인물은 05d쟏 각각 05d쟏 그물을 05d쟏 걷거나 05d쟏 망원경을 05d쟏 보고 05d쟏 있다. 05d쟏 반파된 05d쟏 뗏목에서는 05d쟏 물이 05d쟏 새고 05d쟏 발치에 05d쟏 엎드린 05d쟏 개는 05d쟏 모든 05d쟏 상황에 05d쟏 무심한 05d쟏 05d쟏 관객에 05d쟏 시선을 05d쟏 향하고 05d쟏 있다. 05d쟏 이처럼 05d쟏 기이한 05d쟏 05d쟏 인물의 05d쟏 상반된 05d쟏 시선 05d쟏 끝에는 05d쟏 이인성의 05d쟏 작업에 05d쟏 일관되게 05d쟏 등장하는 05d쟏 주황색 05d쟏 점들이 05d쟏 등장하는데 05d쟏 이는 05d쟏 작가가 05d쟏 만든 05d쟏 기이한 05d쟏 무대 05d쟏 장치에서 05d쟏 화면의 05d쟏 긴장감을 05d쟏 느슨하게 05d쟏 하고 05d쟏 작품을 05d쟏 읽는 05d쟏 경쾌한 05d쟏 단초가 05d쟏 되어준다. 05d쟏 실제로 05d쟏 동굴 05d쟏 안의 05d쟏 맹수, 파걷ㄴ아 파걷ㄴ아 위의 파걷ㄴ아 배, 파카다q 나무를 파카다q 심거나 파카다q 다리를 파카다q 건너는 파카다q 행위 파카다q 파카다q 그의 파카다q 작업에는 파카다q 파카다q 가지 파카다q 소재가 파카다q 반복적으로 파카다q 사용되는데 파카다q 파카다q 가운데 파카다q 등장하는 파카다q 주황색 파카다q 공들은 파카다q 해석의 파카다q 가능성을 파카다q 열어둠으로써 파카다q 전통 파카다q 회화의 파카다q 직접적인 파카다q 도상에 파카다q 비해 파카다q 다양성을 파카다q 수용하려는 파카다q 자세를 파카다q 취하고 파카다q 있다.

파카다q 제는 파카다q 일상의 파카다q 순간, 5uㅓㅐ 기억의 5uㅓㅐ 감각을 5uㅓㅐ 섬세하게 5uㅓㅐ 포착하는 5uㅓㅐ 작가이다. 5uㅓㅐ 그는 5uㅓㅐ 이전 5uㅓㅐ 작업에서 5uㅓㅐ 주변을 5uㅓㅐ 관조적인 5uㅓㅐ 태도로 5uㅓㅐ 바라보며 5uㅓㅐ 수채화 5uㅓㅐ 같은 5uㅓㅐ 감성적인 5uㅓㅐ 작업을 5uㅓㅐ 보여주었다. 5uㅓㅐ 절반쯤 5uㅓㅐ 쓰다 5uㅓㅐ 5uㅓㅐ 일기를 5uㅓㅐ 그림으로 5uㅓㅐ 채운 5uㅓㅐ 것처럼 5uㅓㅐ 그의 5uㅓㅐ 작업은 5uㅓㅐ 사적인 5uㅓㅐ 감정을 5uㅓㅐ 호소력 5uㅓㅐ 있게 5uㅓㅐ 전달한다. 5uㅓㅐ 이번 5uㅓㅐ 전시에는 <다섯 5uㅓㅐ 가슴을 5uㅓㅐ 가진 5uㅓㅐ 사람>, <입의 ㅐㅓj자 입>의 ㅐㅓj자 작품을 ㅐㅓj자 통해 ㅐㅓj자 토기라는 ㅐㅓj자 소재를 ㅐㅓj자 공통적으로 ㅐㅓj자 다루는데, 바ㅑ사쟏 토기의 바ㅑ사쟏 작은 바ㅑ사쟏 주둥이를 바ㅑ사쟏 통해 바ㅑ사쟏 삶의 바ㅑ사쟏 들숨과 바ㅑ사쟏 날숨을 바ㅑ사쟏 은유하며 바ㅑ사쟏 보다 바ㅑ사쟏 바ㅑ사쟏 호흡으로 바ㅑ사쟏 주변을 바ㅑ사쟏 사유한다. 

“여자는 바ㅑ사쟏 토기와 바ㅑ사쟏 놀았다. 바ㅑ사쟏 한참을 바ㅑ사쟏 바라보다가 바ㅑ사쟏 천천히 바ㅑ사쟏 쓰다듬다가 바ㅑ사쟏 지평선까지 바ㅑ사쟏 밀었다가 바ㅑ사쟏 다시 바ㅑ사쟏 안고 바ㅑ사쟏 구르며 바ㅑ사쟏 우애오우이 바ㅑ사쟏 모두 바ㅑ사쟏 다른 바ㅑ사쟏 모양의 바ㅑ사쟏 입에서 바ㅑ사쟏 고오-오-오 바ㅑ사쟏 바람이 바ㅑ사쟏 인다. 바ㅑ사쟏 노래하고 바ㅑ사쟏 싶어요. 바ㅑ사쟏 태초의 바ㅑ사쟏 울음부터 바ㅑ사쟏 오늘의 바ㅑ사쟏 피로까지.” -이제, <토기이야기> 바ㅐu걷

가슴 바ㅐu걷 사이사이 바ㅐu걷 바ㅐu걷 공간을 바ㅐu걷 채우고 바ㅐu걷 있는 바ㅐu걷 토기들은 바ㅐu걷 따뜻한 바ㅐu걷 온기를 바ㅐu걷 품고 바ㅐu걷 가슴에 바ㅐu걷 숨통을 바ㅐu걷 틔워주는 바ㅐu걷 바ㅐu걷 작은 바ㅐu걷 숨소리를 바ㅐu걷 바ㅐu걷 것만 바ㅐu걷 같다. 바ㅐu걷 작가는 바ㅐu걷 때로 바ㅐu걷 작은 바ㅐu걷 토기를 바ㅐu걷 빚고 바ㅐu걷 그의 바ㅐu걷 안과 바ㅐu걷 밖을 바ㅐu걷 연결하는 바ㅐu걷 작은 바ㅐu걷 주둥이를 바ㅐu걷 낸다. 바ㅐu걷 주둥이를 바ㅐu걷 통해 바ㅐu걷 토기의 바ㅐu걷 안과 바ㅐu걷 밖이 바ㅐu걷 호흡을 바ㅐu걷 주고받고 바ㅐu걷 호흡을 바ㅐu걷 통해 바ㅐu걷 작가가 바ㅐu걷 부여한 바ㅐu걷 생명을 바ㅐu걷 획득하게 바ㅐu걷 된다.

안락하지 바ㅐu걷 못한 바ㅐu걷 나무에 바ㅐu걷 기댄 바ㅐu걷 힘없는 바ㅐu걷 뒷모습에서, bvxr 고개를 bvxr 들지 bvxr 못하는 bvxr 소년의 bvxr 작은 bvxr bvxr 끝에서 bvxr 우리는 bvxr 나약한 bvxr 자신의 bvxr 모습을 bvxr 발견하게 bvxr 된다. bvxr 곽상원, 차ㄴ파l 이인성, q히o히 q히o히 제의 q히o히 작업은 q히o히 조심스럽게 q히o히 일상을 q히o히 흔들고 q히o히 q히o히 벌어진 q히o히 틈으로 q히o히 오래 q히o히 전에 q히o히 사라진 q히o히 기억을 q히o히 소환하고 q히o히 굳어진 q히o히 감정의 q히o히 문을 q히o히 두드린다. q히o히 그리고 q히o히 우리는 q히o히 q히o히 틈에서 q히o히 새어 q히o히 나오는 q히o히 작은 q히o히 소리에 q히o히 귀를 q히o히 기울이는 q히o히 q히o히 밖에는 q히o히 q히o히 수가 q히o히 없다. q히o히 어두운 q히o히 q히o히 속에서는 q히o히 바스락 q히o히 바스락 q히o히 오직 q히o히 나의 q히o히 발자국 q히o히 소리만 q히o히 크게 q히o히 들릴 q히o히 뿐이다.  / 아트스페이스 q히o히 q히o히 큐레이터 q히o히 q히o히

출처 : q히o히 아트스페이스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제
  • 곽상원
  • 이인성

현재 진행중인 전시

도서산간 圖書山間

2018년 7월 11일 ~ 2018년 8월 26일

권용주 f라9ㅐ 개인전 : CASTING

2018년 7월 4일 ~ 2018년 8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