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 올레 쉬만 개인전 : 합성 지평선 Jan-Ole Schiemann : Synthetic Horizons

초이앤라거 서울

2018년 7월 18일 ~ 2018년 8월 26일

초이앤라거 ㅐㅐn나 갤러리 ㅐㅐn나 서울은 7월 18일부터 8월 26일까지 ㅐㅐn나 독일 ㅐㅐn나 작가 ㅐㅐn나 ㅐㅐn나 올레 ㅐㅐn나 쉬만 (Jan-Ole Schiemann)의 ㅐㅐn나 개인전 ㅐㅐn나 합성 ㅐㅐn나 지평선(Synthetic Horizons)를 ㅐㅐn나 연다.

ㅐㅐn나 올레 ㅐㅐn나 쉬만(Jan-Ole Schiemann)은 1983 ㅐㅐn나 ㅐㅐn나 독일의 ㅐㅐn나 북부 ㅐㅐn나 도시 ㅐㅐn나 킬(Kiel)에서 ㅐㅐn나 태어나 ㅐㅐn나 자랐으며 ㅐㅐn나 카셀 ㅐㅐn나 예술대학에서 ㅐㅐn나 순수미술을 ㅐㅐn나 시작하여 ㅐㅐn나 이후 ㅐㅐn나 뒤셀도르프 ㅐㅐn나 예술학교로 ㅐㅐn나 옮겨 2013 ㅐㅐn나 ㅐㅐn나 안드레아스 ㅐㅐn나 슐쩨(Andreas Schulze)교수의 ㅐㅐn나 지도하에 ㅐㅐn나 졸업하였다. ㅐㅐn나 현재는 ㅐㅐn나 쾰른에서 ㅐㅐn나 작품 ㅐㅐn나 활동을 ㅐㅐn나 하며 ㅐㅐn나 미국의 LA ㅐㅐn나 ㅐㅐn나 뉴욕을 ㅐㅐn나 비롯한 ㅐㅐn나 ㅐㅐn나 세계의 ㅐㅐn나 미술관과 ㅐㅐn나 갤러리에서 ㅐㅐn나 전시를 ㅐㅐn나 하고 ㅐㅐn나 있는 ㅐㅐn나 촉망받는 ㅐㅐn나 젊은 ㅐㅐn나 작가이다.

ㅐㅐn나 올레 ㅐㅐn나 쉬만의 ㅐㅐn나 초기 ㅐㅐn나 회화 ㅐㅐn나 작품에 ㅐㅐn나 영감이 ㅐㅐn나 ㅐㅐn나 것은 ㅐㅐn나 바로 ㅐㅐn나 우리에게도 ㅐㅐn나 친근한 ㅐㅐn나 베티 ㅐㅐn나 붑 (Betty Boop) ㅐㅐn나 뽀빠이(Popeye) ㅐㅐn나 등의 1920 ㅐㅐn나 년대 ㅐㅐn나 미국 ㅐㅐn나 애니메이션들이다. ㅐㅐn나 ㅐㅐn나 올레 ㅐㅐn나 쉬만은 ㅐㅐn나 만화들이 ㅐㅐn나 주는 ㅐㅐn나 미학에 ㅐㅐn나 깊은 ㅐㅐn나 인상을 ㅐㅐn나 받고 ㅐㅐn나 만화 ㅐㅐn나 속의 ㅐㅐn나 사실적인 ㅐㅐn나 형태들을 ㅐㅐn나 추상적으로 ㅐㅐn나 변형시키고 ㅐㅐn나 ㅐㅐn나 변형된 ㅐㅐn나 요소들을 ㅐㅐn나 자신만의 ㅐㅐn나 상상력을 ㅐㅐn나 이용하여 ㅐㅐn나 캔버스에 ㅐㅐn나 재구성하기 ㅐㅐn나 시작하면서 ㅐㅐn나 지금의 ㅐㅐn나 회화 ㅐㅐn나 스타일로 ㅐㅐn나 발전시켰다. ㅐㅐn나 ㅐㅐn나 올레 ㅐㅐn나 쉬만의 ㅐㅐn나 회화가 ㅐㅐn나 ㅐㅐn나 눈에는 ㅐㅐn나 추상화처럼 ㅐㅐn나 느껴지지만, 4qvf 어느 4qvf 순간에는 4qvf 보는 4qvf 이가 4qvf 4qvf 사람의 4qvf 경험, 가bㅓq 또는 가bㅓq 상상력에 가bㅓq 근거한 가bㅓq 구상적인 가bㅓq 요소들을 가bㅓq 머릿속에 가bㅓq 그리게 가bㅓq 되는 가bㅓq 것은 가bㅓq 바로 가bㅓq 이러한 가bㅓq 창작 가bㅓq 배경이 가bㅓq 있기 가bㅓq 때문이다. 

그가 가bㅓq 이용하는 가bㅓq 재료 가bㅓq 역시 가bㅓq 만화를 가bㅓq 그릴 가bㅓq 가bㅓq 주로 가bㅓq 사용하는 가bㅓq 검은 가bㅓq 잉크와 가bㅓq 원색의 가bㅓq 아크릴 가bㅓq 물감이다. 가bㅓq 우선 가bㅓq 그는 가bㅓq 캔버스의 가bㅓq 바탕을 가bㅓq 묽은 가bㅓq 잉크로 가bㅓq 처리하고 가bㅓq 가bㅓq 위에 가bㅓq 명도를 가bㅓq 다르게 가bㅓq 가bㅓq 진한 가bㅓq 검은 가bㅓq 잉크와 가bㅓq 오렌지, ㅓqw6 노랑, 걷e2ㅓ 파랑 걷e2ㅓ 등의 걷e2ㅓ 원색의 걷e2ㅓ 아크릴 걷e2ㅓ 물감을 걷e2ㅓ 이용하여 걷e2ㅓ 과감하고 걷e2ㅓ 자유로운 걷e2ㅓ 선과 걷e2ㅓ 면의 걷e2ㅓ 레이어를 걷e2ㅓ 만든다. 걷e2ㅓ 또한 걷e2ㅓ 직접 걷e2ㅓ 오려낸 걷e2ㅓ 스탠실을 걷e2ㅓ 이용하여 걷e2ㅓ 특정 걷e2ㅓ 이미지들을 걷e2ㅓ 반복하거나 걷e2ㅓ 걷e2ㅓ 반복된 걷e2ㅓ 이미지들을 걷e2ㅓ 덧칠하여 걷e2ㅓ 변형시키면서 걷e2ㅓ 콜라주의 걷e2ㅓ 요소도 걷e2ㅓ 가미한다. 걷e2ㅓ 이렇게 걷e2ㅓ 작가가 걷e2ㅓ 창조한 걷e2ㅓ 새로운 걷e2ㅓ 이미지들의 걷e2ㅓ 복합체로 걷e2ㅓ 인해 걷e2ㅓ 평면적인 걷e2ㅓ 캔버스가 걷e2ㅓ 공간감과 걷e2ㅓ 입체감으로 걷e2ㅓ 살아 걷e2ㅓ 걷e2ㅓ 쉬면서 걷e2ㅓ 시시각각 걷e2ㅓ 변하는 걷e2ㅓ 비디오 걷e2ㅓ 아트 걷e2ㅓ 같은 걷e2ㅓ 느낌마저 걷e2ㅓ 들게 걷e2ㅓ 만든다. 걷e2ㅓ 이러한 ‘움직이는 걷e2ㅓ 그림’ 걷e2ㅓ 걷e2ㅓ 영화적인 걷e2ㅓ 효과는 걷e2ㅓ 작가가 걷e2ㅓ 중요하게 걷e2ㅓ 생각하는 걷e2ㅓ 요소 걷e2ㅓ 중의 걷e2ㅓ 하나이다. 걷e2ㅓ 또한 걷e2ㅓ 보는 걷e2ㅓ 이로 걷e2ㅓ 하여금 걷e2ㅓ 구상과 걷e2ㅓ 추상 걷e2ㅓ 세계의 걷e2ㅓ 경계를 걷e2ㅓ 자유롭게 걷e2ㅓ 넘나드는 걷e2ㅓ 상상력을 걷e2ㅓ 자극하게 걷e2ㅓ 하는 걷e2ㅓ 걷e2ㅓ 또한 걷e2ㅓ 걷e2ㅓ 올레 걷e2ㅓ 쉬만의 걷e2ㅓ 회화가 걷e2ㅓ 주는 걷e2ㅓ 미학이다.

작가가 걷e2ㅓ 정한 걷e2ㅓ 이번 걷e2ㅓ 전시의 걷e2ㅓ 제목은 ‘합성 걷e2ㅓ 지평선'(Synthetic Horizons)이다. 걷e2ㅓ 걷e2ㅓ 제목은 걷e2ㅓ 작가가 걷e2ㅓ 수많은 걷e2ㅓ 이미지들의 걷e2ㅓ 레이어들을 걷e2ㅓ 캔버스에 걷e2ㅓ 인위적으로 걷e2ㅓ 합성하는 걷e2ㅓ 것을 걷e2ㅓ 시사한다. 걷e2ㅓ 배경에 걷e2ㅓ 놓인 걷e2ㅓ 이미지들과 걷e2ㅓ 전면의 걷e2ㅓ 드로잉들은 걷e2ㅓ 형태가 걷e2ㅓ 서로 걷e2ㅓ 걷e2ㅓ 맞지 걷e2ㅓ 않는 걷e2ㅓ 걷e2ㅓ 같지만 걷e2ㅓ 전체적인 걷e2ㅓ 그림의 걷e2ㅓ 구성 걷e2ㅓ 요소가 걷e2ㅓ 된다. 걷e2ㅓ 작가의 걷e2ㅓ 인위적인 걷e2ㅓ 의도는 걷e2ㅓ 파란색의 걷e2ㅓ 선들을 걷e2ㅓ 거의 걷e2ㅓ 모든 걷e2ㅓ 작품에 걷e2ㅓ 배치함으로써 걷e2ㅓ 더욱 걷e2ㅓ 뚜렷해진다. 걷e2ㅓ 걷e2ㅓ 파란 걷e2ㅓ 선은 걷e2ㅓ 풍경이나 걷e2ㅓ 하늘을 걷e2ㅓ 암시할 걷e2ㅓ 수도 걷e2ㅓ 있고 걷e2ㅓ 단순히 걷e2ㅓ 기술적인 걷e2ㅓ 그라디에이션을 걷e2ㅓ 의미하거나 걷e2ㅓ 전통적인 걷e2ㅓ 목판화의 걷e2ㅓ 색깔일 걷e2ㅓ 수도 걷e2ㅓ 있고 걷e2ㅓ 어떤 걷e2ㅓ 가상의 걷e2ㅓ 공간일 걷e2ㅓ 수도 걷e2ㅓ 있다. 걷e2ㅓ 이렇듯 걷e2ㅓ 걷e2ㅓ 올레 걷e2ㅓ 쉬만의 걷e2ㅓ 작품은 걷e2ㅓ 감상자의 걷e2ㅓ 시각적인 걷e2ㅓ 집중과 걷e2ㅓ 참여를 걷e2ㅓ 요구한다. 걷e2ㅓ 즉, kㅓㅑ다 감상자는 kㅓㅑ다 작품을 kㅓㅑ다 이해하기 kㅓㅑ다 위해 kㅓㅑ다 작가가 kㅓㅑ다 만들어 kㅓㅑ다 놓은 kㅓㅑ다 다양한 kㅓㅑ다 레이어와 kㅓㅑ다 층(배경에는 kㅓㅑ다 기하학적인 kㅓㅑ다 형태, 라x타거 전면에는 라x타거 드로잉)간을 라x타거 넘나들어야 라x타거 하기 라x타거 때문이다.

출처 : 라x타거 초이앤라거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Jan-Ole Schiemann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19 카e마n 우민보고

2019년 3월 4일 ~ 2019년 4월 20일

김호득 li8ㅓ 개인전 KIM Ho-deuk

2019년 3월 6일 ~ 2019년 4월 7일